KUKJE GALLERY
March 2020
1 우고 론디노네,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 그룹전 《Among The Trees》 참가

Ugo Rondinone, Cold Moon, 2011
Courtesy of studio rondinone


전시작가: 우고 론디노네(Ugo Rondinone)
전시기간: 2020년 3월 4일(수) – 2020년 5월 17일(일)
전시기관: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Hayward Gallery)
웹사이트: https://www.southbankcentre.co.uk/whats-on/exhibitions/hayward-gallery-art/among-the-trees

세계적인 현대미술가 우고 론디노네가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에서 열리는 그룹전 《Among The Trees》(2020년 5월 17일까지)에 참가한다. 올해 50주년을 맞은 ‘지구의 날’을 기념하여 열리는 이번 그룹전은 우고 론디노네를 비롯해 에이야-리사 아틸라(Eija-Liisa Ahtila), 피터 도이그(Peter Doig), 로버트 스미스슨(Robert Smithson) 등 전세계 38명의 현대미술가들이 참여한다. 나무의 시각적인 아름다움과 살아있는 유기체로서의 의미를 동시에 조명하는 이번 전시는 인류의 삶과 문명에 없어서는 안될 존재인 나무의 의미를 다각적으로 탐구한다. 

본 전시는 비디오 작품, 실제 크기의 조각, 회화, 드로잉 사진을 아우르는 다양한 작품들로 구성된다. 특유의 시적 감각으로 자연이라는 소재를 시간의 흐름과 인간 내면의 관점에서 꾸준히 탐구해온 우고 론디노네는 이번 그룹전에서 2000년 이상 된 올리브 나무를 뜬 알루미늄 조각 <Cold Moon>(2011)을 선보인다. 수천 년에 걸쳐 압축된 올리브 나무의 형상을 통해 작가는 광활한 시간의 흐름을 담아낸다. 또한 전시는 카메룬 작가 파스칼 마르틴느 타유(Pascale Marthine Tayou)의 조각 <Plastic Tree B>(2010), 이탈리아 미술가 주세페 페노네(Giuseppe Penone)의 조각 <Albero Porta - Cedro/Door Tree – Cedar>(2012) 등 나무를 소재로 한 다채로운 작품들을 선보인다. 헤이워드 갤러리 관장 랄프 루고프(Ralph Rugoff)는 “그 어느 때보다 숲이 빠르게 파괴되고 있는 이 시점에, 이번 전시는 관객들이 우리의 삶과 내면에서 나무와 숲이 갖는 의미를 새롭게 바라보도록 한다”고 밝혔다.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contemporary artist Ugo Rondinone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Among The Trees (on view through May 17, 2020) held at Hayward Gallery in London. The exhibition, which celebrates the 50th anniversary of Earth Day, includes works by a roster of 38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ists including Eija-Liisa Ahtila, Peter Doig, and Robert Smithson. Artists involved in the exhibition collectively explore the beauty of trees along with the symbolic significance of these living organisms, ultimately capturing the multifaceted implication of trees in the context of humanity and civilization. 

Among the Trees features a wide range of works including immersive video installations, life-sized sculptures, paintings, and drawings. Widely recognized for his signature poetic exploration of nature appertaining to the passage of time and introspection of the inner self, Rondinone introduces Cold Moon (2011), an aluminum cast of an olive tree more than 2,000 years old. The twisted and gnarled form of the olive tree encompasses vast passages of time. The exhibition also presents an extensive selection of works based on the guiding subject of trees, such as the Cameroonian artist Pascale Marthine Tayou’s sculpture Plastic Tree B (2010) and Italian artist Giuseppe Penone’s sculpture Albero Porta – Cedro/Door Tree – Cedar (2012). Ralph Rugoff, Director of Hayward Gallery, has remarked: “At a moment when the destruction of the world’s forests is accelerating at a record pace, Among the Trees brings together the work of leading international artists who urge us to think about the essential roles that trees and forests play in our lives and psyches.” 

[Source from Hayward Gallery press release]
 
 
2 도날드 저드, 뉴욕 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 《Judd》 개최

Installation view of Judd, The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March 1–July 11, 2020
Photo: Jonathan Muzikar © 2020 The Museum of Modern Art


전시작가: 도날드 저드(Donald Judd)
전시기간: 2020년 3월 1일(일) – 2020년 7월 11일(토)
전시기관: 미국 뉴욕 현대미술관(MoMA)
웹사이트: https://www.moma.org/calendar/exhibitions/5076

20세기 미술의 거장 도날드 저드의 개인전 《Judd》가 뉴욕 현대미술관에서 열린다. 물체의 구조적 속성과 물질성에 주목하여 그 자체로 존재하는 ‘오브제’를 탐구해온 저드는 전통적인 미술사의 흐름을 바꾸는 전례 없는 예술 세계를 구축해왔다. 미국에서 30년 만에 열리는 대규모 회고전인 이번 전시는 회화, 조각, 드로잉, 오브제, 가구 작업에 이르기까지 저드의 작품 세계를 총망라하는 70여 점의 작품들을 공개한다.

이번 개인전은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작품들을 연대기 순으로 선보인다. 1963년 뉴욕 그린 갤러리(Green Gallery)에 소개되었던 초기 드로잉 작품을 시작으로 1960년대 중반에 제작된 저드의 대표작 <연속(progressions)>, <쌓기(stacks)> 시리즈가 공개된다. 1970년대 장소 특정적 설치작품을 비롯하여 작가의 정제된 예술 세계가 고스란히 담긴 1980-90년대 대표작 <무제(Untitled)> 시리즈도 함께 선보인다. 한편 저드는 정통 예술의 경계를 넘어 디자인과 건축 영역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쳤는데, 전시장 입구에 설치된 ‘reading room’에서는 저드가 디자인한 가구들이 전시된다. ‘추상적이고 모호한’ 예술을 ‘의도적이고 명료한’ 세계로 전환시킨 저드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오는 7월 11일까지 계속된다. 

Donald Judd, widely considered one of the most innovative artists of the 20th century,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eponymously titled Judd at the Museum of Modern Art (MoMA) in New York. During his lifetime, Judd revolutionized the language of modern sculpture by exploring the idea of ‘object-making’ and demonstrating a profound approach to form, structure, and material. The exhibition, which marks the first major retrospective for the artist to be held in the U.S. in three decades, highlights the full scope of Judd’s career by bringing together a comprehensive selection of 70 works including paintings, sculptures, drawings, objects, and furniture. 

The exhibition presents works from the 1960s to the 1990s in chronological order, including early drawings which were showcased in 1963 at the Green Gallery, New York, along with Judd’s signature series from the mid-1960s often referred to as ‘progressions’ and ‘stacks.’ The space will also feature site-specific installations created in the 1970s as well as the internationally renowned Untitled (1980-1990s) series, which captures Judd’s reserved artistic vocabulary. Meanwhile, visitors can browse through a range of Judd-designed furniture displayed at the “reading room” located by the entrance of the exhibition hall. This comprehensive survey of Judd’s life-long portfolio of works, which transformed art from the “abstract and ambiguous” to the “deliberate and specific,” runs through July 11, 2020. 

[Source from MoMA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