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September 2019
1 우고 론디노네뉴욕 소더비(Sotheby’s) 방광암 연구 기금 마련 자선 경매 개최

전시작가: 우고 론디노네(Ugo Rondinone)
경매날짜: 2019년 9월 26일(목), 프리뷰: 9월 19일(목) - 25일(수)
경매장소: 소더비(Sotheby’s), 뉴욕
참여작가: Joe Bradley, Carroll Dunham, Latifa Echakhch, John Giorno, Peter Halley, Shara Hughes, Sarah Lucas, Chris Martin, Adam McEwen, Oscar Murillo, Elizabeth Peyton, Ugo Rondinone, Bosco Sodi, Pat Steir, and Franz West
웹사이트: https://www.sothebys.com/en/auctions/2019/contemporary-curated-n10116.html

스위스 출신의 세계적인 현대미술가 우고 론디노네가 오는 9월 26일 뉴욕에서 소더비와 함께 방광암 연구 기금 마련 자선 경매 ‘STOP BLADDER CANCER’를 연다. “지난 2017년 방광암을 판정 받았지만, 나는 이 암에 대해 들어본 적도, 이 암에 걸린 사람을 본 적도 없었다.” 우고 론디노네는 미국에서만 한 해 249,800명이 방광암을 판정 받고 165,100명이 사망할 정도로 흔한 병임에도 정작 치료 연구를 위한 기금이 제대로 마련되지 못하는 상황에 주목하고, 소더비와 함께 방광암에 대한 인식 개선 및 기금 마련을 위한 자선 경매를 기획했다. 이에 오스카 무리조, 사라 루카스 등 동시대 미술 작가 14명도 주요 작품을 기증함으로써 이번 행사의 취지에 그 뜻을 함께 했다.

경매 작품을 확인할 수 있는 프리뷰는 9월 19일부터 25일까지 뉴욕 소더비에서 진행되며, 판매 수익은 모두 방광암 연구를 위해 뉴욕 웨일 코넬 의과대학(Weill Cornell Medical College)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자선 경매는 방광암을 널리 알리는데 기여할 뿐만 아니라, 방광암 연구를 위한 기금을 마련하고 치료법 발전에 유의미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STOP BLADDER CANCER’ 자선 경매에 대한 세부 내용 및 입찰 등록 방법은 www.sotheby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Swiss contemporary artist Ugo Rondinone has organized a benefit auction titled STOP BLADDER CANCER in order to raise funds for critical research on bladder cancer in collaboration with Sotheby’s on September 26, 2019, in New York. Rondinone writes, “in May 2017 I was diagnosed with high-grade bladder cancer. Like most people, I had never heard of it or known someone diagnosed with bladder cancer.” Noting that funds for research on bladder cancer is relatively low considering the high incident rate of bladder cancer with 429,800 new cases and 165,100 deaths in the United States in 2019, Rondinone decided to partner with Sotheby’s to support bladder cancer research and create awareness. Fourteen contemporary artists including Oscar Murillo and Sara Lucas have contributed significant works to the auction in support of this special cause.

The pre-sale exhibition will be open to the public from September 19 to 25 and all works sold will support critical funding for bladder cancer treatment research at Weill Medical College of Cornell University. This benefit auction will help create awareness about and motivate future funding for bladder cancer research with the intention of improving the treatment of bladder cancer. Further information on STOP BLADDER CANCER, including lots and directions to register for bids, can be found on www.sothebys.com.

[Source from STOP BLADDER CANCER press release]
 
 
2 양혜규, 제 16회 이스탄불 비엔날레 《The Seventh Continent》에 참가

Installation view of The Seventh Continent, 16th Istanbul Biennial 2019, Turkey, 2019. Photo: Sahir Uğur Eren

전시작가: 양혜규(Haegue Yang)
전시기간: 2019년 9월 14일(토) – 2019년 11월 10일(일)
전시기관: 터키 이스탄불 미마르 시난 미술 대학교, 페라 박물관, 뷔위카다 섬 
웹사이트: https://bienal.iksv.org/en/16th-istanbul-biennial/the-seventh-continent

양혜규는 지난 9월 14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공식 개막한 제 16회 이스탄불 비엔날레 《The Seventh Continent》에 참가한다. 전세계 26개국, 56명의 작가가 참가하는 이번 비엔날레는 2008년부터 이스탄불 비엔날레를 이끌고 있는 비제 오레(Bige Örer)가 총감독을 맡고, 2014년 타이베이 비엔날레부터 양혜규와 인연을 맺은 몽펠리에 라 파나세 현대예술센터 관장 니콜라 부리오(Nicolas Bourriaud)가 큐레이터로 활약한다. 

이스탄불 비엔날레는 터키 면적 5배 규모의 쓰레기가 모여있는 태평양 한가운데의 공간을 가리키는 ‘7번째 대륙(The Seventh Continent)’을 주제로, 예술을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해법을 제시한다. 흔히 연관성 없다고 여겨지는 사건 및 인물들을 특유의 축약과 상징으로 엮어내는 작업을 전개해온 양혜규는 이번 비엔날레에서도 자연과 인간, 인류와 문명간의 관계를 다원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

전시장에서 작가는 공간 전면을 감싼 벽지 작업, 조각물들, 그리고 소리, 연기 등 감각을 일깨우는 촉매적인 요소들을 선보인다. 먼저 독일의 그래픽 디자이너 마누엘 래더(Manuel Raeder)와의 협업으로 지난해 처음 공개된 <배양과 소진> 시리즈는, 현재 개인전이 진행 중인 국제갤러리를 거쳐 이번 비엔날레에서 <배양과 소진 – 이스탄불 편>으로 재탄생해 선보인다. 메두사, 천사 등의 모티프가 시사하는 고대 문화와 근현대 이후 산업문화의 사물들을 예측불허로 병치-배열한 벽지 작업을 통해 작가는 과거와 현재, 자연과 문명을 유기적으로 결합한다. 또한 벽지 작업 앞에 설치된 <중간 유형> 조각들은 시간을 초월하여 존재하는 전승문화의 흔적을 담고 있다. 한편 전시장에서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새소리는 지난 2018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남북한의 지도자가 도보다리 끝에 앉아 담소를 나누는 장면에서 포착한 음향으로, 카메라 셔터 소리와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를 통해 기술과 정치, 자연과 인간, 역사와 일상 등이 서로 조우할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한다. 제 16회 이스탄불 비엔날레는 오는 11월 10일까지 진행된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Seventh Continent, the 16th Istanbul Biennial which takes place in various parts of Istanbul, Turkey, from September 14, 2019. Under the direction of Bige Örer, who has been the director of the Istanbul Biennial since 2008, and curated by Nicolas Bourriaud, the director of MOCO Montpellier Contemporain who has worked with Haegue Yang since Taipei Biennial 2014, this edition includes works by 56 artists and collectives from 26 countries. 

The Seventh Continent refers to an island of waste in the Pacific Ocean that is five times larger than the land mass of Turkey. This edition of the Istanbul Biennial aims to present art that facilitates dialogue between human and nature, proposing a harmonious coexistence of both parties. Known for her experimental interpretation of tracing the paths of seemingly unrelated historical figures and events, Yang develops a pluralistic approach in order to find new possibilities between human and nature, mankind and civilization. 

For her installation at the biennial, Yang introduces wallpaper covering all the walls, sculptures, and catalytic elements that stimulate the senses including sound and fog. Immediately surrounding the viewer as they enter into the space, Incubation and Exhaustion – Version Istanbul is a new variation of the wallpaper work Incubation and Exhaustion made in collaboration with the German graphic designer Manuel Raeder and first introduced last year. Incubation and Exhaustion is currently on view for Yang’s solo exhibition titled When The Year 2000 Comes at Kukje Gallery. The Istanbul version organically juxtaposes the past and present, nature and civilization by unpredictably arranging an eclectic array of elements from Medusas and “feathered” angels to postmodern industrial technology. Surrounded by the wallpaper, The Intermediates signify traces of folkloric culture that transcends time and still exists today. Moreover, the birdsong emanating through the space are excerpts from the broadcast of the Inter-Korean Summit held in 2018. The footage captures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sitting together at the end of a footpath speaking privately at a distance, but only contains audio elements of birds chirping, along with the footsteps and faint shutter sounds of journalists from all over the world. The audio from this historical meeting is incorporated into the artist’s installation, in which dichotomies—technology versus politics, human versus nature, and history versus everyday life—are collapsed. The 16th Istanbul Biennial will be held through November 10.

[Source from the 16th Istanbul Biennial press release]
 
 
3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내셔 조각센터에서 개인전 《Sculptures》 개최

Installation view at Nasher Sculpture Center, Dallas, US. Courtesy of the artists and Nasher Culpture Center. Photo: Kevin Todora

전시작가: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전시기간: 2019년 9월 14일(토) – 2020년 1월 5일(일)
전시기관: 미국 댈러스 내셔 조각센터(Nasher Sculpture Center)
웹사이트: https://www.nashersculpturecenter.org/art/exhibitions/exhibition/id/662?elmgreen--dragset-sculptures

스칸디나비아 출신의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개인전 《Elmgreen & Dragset: Sculptures》가 미국 댈러스 내셔 조각센터(Nasher Sculpture Center)에서 2020년 1월 5일까지 열린다. 현대를 사는 우리를 둘러싼 익숙한 공간과 문화구조, 그리고 고착화된 관념에 대해 끊임없이 자문하고, 특유의 위트와 비판정신으로 새롭게 재해석해온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이번 전시에서도 내셔 조각센터 곳곳에 신선한 통찰력을 불어넣는 다양한 작품들을 공개한다. 

이번 전시의 대표 작품 <Watching>은 한 남자가 높은 의자 위에 앉아 쌍안경을 통해 무언가를 보고 있는 형태의 조각으로, 관람객들로 하여금 남자가 무엇을 보는지 궁금해하되 그의 눈높이에 도달할 수 없는 근본적인 한계에 봉착하게끔 만든다. 또 다른 작품 <One Day>는 진열된 소총에 자연히 이끌리는 어린아이의 형상을 통해 파괴적인 힘을 향한 인간 본연의 욕구를 드러낸다. 또한 지난 2001년 이스탄불 비엔날레에서 공개되었던 <Traces of a Never Existing History>가 미술관 야외 공간에 설치되어 새롭게 선보인다. 이번 전시를 기념하여 발간된 도록 『Elmgreen & Dragset: Sculptures』에는 작품뿐 아니라 에세이, 인터뷰 등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작업세계를 담은 다양한 콘텐츠들이 수록되어 있다. 

The Scandinavian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Elmgreen & Dragset: Sculptures at the Nasher Sculpture Center in Dallas, Texas, U.S. through January 5, 2020. Elmgreen & Dragset reinterpret familiar spatial and cultural structures that surround us in modern times with criticality and subversive wit. For this show, the duo introduces a large selection of sculptures that employ both humor and poignant sarcasm.

One of the highlighted works of this exhibition, Watching depicts a young man sitting on a lifeguard chair, peering through binoculars. In the process of viewing him, viewers conjure up what he is seeing through the binoculars in their own imaginations, yet viewers will never be able to assume the position of the young man, since he is already occupying it. Another work, One Day, a sculpture of a young boy drawn instinctively to a rifle mounted in a display case, portrays the human desire towards means of power and survival. Meanwhile, Traces of a Never Existing History, originally commissioned as part of the 2001 Istanbul Biennial, is newly installed in the garden of the Nasher Sculpture Center. In conjunction with the exhibition, the Nasher Sculpture Center has also published Elmgreen & Dragset: Sculptures, an illustrated catalogue which will be the first appraisal of the duo’s sculptural oeuvre, complete with essays and interviews. 

[Source from the Nasher Sculpture Center press release and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