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July 2019
1 박미나, 홍콩 Over the Influence 갤러리에서 개인전 《Scream 개최


Installation view at Over the Influence, Hong Kong

전시작가: 박미나(MeeNa Park)    
전시기간: 2019년 7월 5일(금) – 2019년 8월 9일(금)
전시기관: 홍콩 Over the Influence 갤러리
웹사이트: http://overtheinfluence.com/exhibitions/meena-park-scream/
     
박미나는 홍콩 오버 더 인플루언스 갤러리에서 개인전 《Scream》을 오는 8월 9일까지 선보인다. 우리가 은연중에 체득하는 규칙이나 가치관 등의 작동 시스템을 이미지, 도상, 색채 등 시각적으로 구현하는 박미나는 현대사회에 녹아있는 레디 메이드(ready-made) 구조물을 흥미롭게 탐구한다. 작가는 초기 작업 <Orange Painting>(2002-2003) 이후 도상과 시각적 상징의 기원과 영향에 대해 연구해 왔다. 시장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페인트 색이나 딩벳(Dingbat) 기호와 같은 시각적 언어들을 캔버스에 다시 그려냄으로써 통념적 상징을 새롭게 해석한다.
     
박미나의 <Scream>은 미국 만화가 찰스 슐츠(Charles Schulz)의 캐릭터인 찰리 브라운을 하나의 아이콘으로 추상화하여, 비명 지르는 행위와 입에서 나오는 음파를 다양한 색깔의 그라데이션으로 시각화한 작업이다. 아이콘을 처음 도입한 2005년에는 찰리 브라운이 아닌 에드바르트 뭉크의 <The Scream>과 할리우드 영화 <The Scream>을 염두 했으나, 만화 캐릭터 찰리 브라운과의 유사점이 계속 언급되자 만화 <피너츠(Peanuts)>를 참조하기 시작했다. 이후 박미나는 비명을 지르는 인물과 하트 모양을 기본으로 하되,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작가는 이러한 자신의 작업 방식을 하나의 주제에서 고음과 저음이 모방 반복되는 음악적 형태인 푸가(fugue)로 설명한다. 박미나는 <Scream> 시리즈를 통해 무한한 변이의 주제를 탐구하고, 계속해서 더 많은 의미를 찾아내고 있다.

MeeNa Park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Scream, on view at Over the Influence in Hong Kong through August 9, 2019. Park visualizes the rules and values that we learn implicitly as images, icons, and colors, exploring ‘ready-made’ structures found in contemporary society. Since her early work Orange Painting (2002-2003), Park has explored the origin and the influence of icons and visual symbols. Such visual languages, including paint colors readily available in the market or dingbat font symbols, are redrawn onto the canvas in order to produce a new narrative interpretation of the original icon. 

Park’s Scream abstracts the American cartoonist Charles Schulz’s signature character, Charlie Brown, into an icon, visualizing the act of screaming and portraying the sound waves from the character’s gaping mouth with various color gradations. When the artist first began to incorporate the screaming icon in 2005, Park’s original inspiration was from Edvard Munch’s The Scream and the classic Hollywood movie Scream. It was only after the audience’s repeated references to the cartoon character Charlie Brown that Park began to research the cartoon Peanuts. After two iterations of the Scream series, Park has introduced new variations to the screaming figure and heart symbol. The artist equates her series to a fugue, a musical form consisting of a theme repeated in higher or lower notes. This allows Park to delve into a subject with infinite variations, approaching it again and again in order to obtain deeper significance.

[Source from Over the Influence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