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November 2017
1 정연두,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에서 《Petit h》 컬렉션 전 참가


전시작가: 정연두
전시제목: Petit h
전시기간: 2017년 11월 22일 – 12월 17일
전시기관: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
웹사이트: http://maisondosanpark.hermes.com/en/
 
정연두는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에서 11월 22일부터 12월 17일까지 열리는 컬렉션전 ‘쁘띠 아쉬(Petit h)’에 참가한다. 에르메스의 6대손인 파스칼 뮈사르(Pascale Mussard)가 2010년 탄생시킨 ‘쁘띠 아쉬’는 사용하고 남은 소재들과 브랜드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티스트와 디자이너들이 한 곳에 모여 새로운 오브제들을 탄생시키는 크리에이티브한 워크샵으로, 파리에서 상시판매를 하는 한편 전세계적인 순회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서울 전시를 위해 정연두는 계절의 변화와 아름다움을 마술적 신비로움으로 표현한 시노그래피를 선보이며 메종 에르메스 공간을 키네틱 아트가 가득한 곳으로 새롭게 변화시킨다. 2004년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의 최종 3인작가로 선정되기도 했던 정연두는 현재 허구와 현실의 경계를 탐구하며,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현대 미디어아티스트로 사진과 영상, 마술, 퍼포먼스 등의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작품세계를 펼치고 있다.  

Yeondoo Jung is featured in the Petit h exhibition at the Maison Hermès Dosan Park in Seoul from November 22 to December 17, 2017. Created in 2010 by Pascale Mussard, a member from the 6th generation of the Hermès family, Petit h is a creative workshop where artists and designers come together to create new objet works with Hermès materials cutouts. Petit h is held on rotation across the world, while works that were on view at the exhibition are on sale at the Maison Hermès in Paris. For the Seoul exhibition, Yeondoo Jung presents a scenography that features the beauty of changing seasons in magical mystery, transforming the Maison Hermès Dosan Park into a kinetic art space. Jung, one of the three finalists of 2004 Hermès Foundation Missulsang, explores the border between reality and imagination and listens to the voices of people today through various mediums including photography, video, magic and performance. 


[Source from Maison Hermès Dosan Park website]
 
 
2 홍승혜, 화이트블럭 아트센터 그룹전 《온도의 환기_네 개의 방》 참가

4전시실(홍승혜) 설치전경

전시작가: 홍승혜
전시제목: 온도의 환기_네 개의 방
전시기간: 2017년 11월 18일 – 2018년 2월 25일
전시기관: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참여작가: 김형관, 서혜영, 이수인, 홍승혜
웹사이트: http://whiteblock.org/

홍승혜는 경기도 헤이리마을에 위치한 아트센터 화이트블럭에서 그룹전 《온도의 환기_네 개의 방》에 참가한다. 공간과의 접점에서 끊임없이 다른 변모를 추구하는 중견작가 4명은 공간의 크기, 부피, 동선, 빛의 흐름 등 서로 다른 4개 공간의 특성에 따라 개개인의 성향에 맞는 방을 선택하여 공간의 각기 다른 ‘온도’를 표현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오랫동안 조형미술의 기하학 유형을 유기적인 형태로 다양하게 펼쳐온 홍승혜는 자신의 감정과 기억에 관한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고, 여기에 소리로서의 음(작곡 소프트웨어인 스튜디오 ‘개러지밴드 GarageBand’에서 만든 음원)과 움직임(가무, 플래시 애니메이션)으로서의 리듬을 삽입한 작품을 보여준다. 작가는 이 높고 깊은 공간의 울림을 하나의 무대로 설정하여 최소한의 움직임으로 관객과 하나가 되는 꿈을 이루고, 동시에 되돌릴 수 없는 영혼의 기억을 되돌려 놓고 싶은 간절함의 무대로 상정한다.

Hong Seung-Hye is featured in Ventilation of Temperature_Four Rooms, a group exhibition at Art Center White Block located in the Heyri Art Valley, Gyeonggi-do. Four acclaimed artists, who constantly experiment and transform their relationship to space in their works, each chose a choice exhibition space from the four rooms at the art center that each possess different sizes, volume, circuits, and lighting. The artists then produced works that portray the different “temperatures” of each room. Hong Seung-Hye, who explores geometric patterns with organic forms in her longstanding practice, unravels her sentiments and memories through storytelling. Her installation at Ventilation of Temperature_Four Rooms includes a sound piece combining music from the artist's work with the music composition software 'Studio GarageBand' with the rhythmic choreography formed with flash animation. The artist establishes the large space as a single stage that yearns to reminisce spiritual experiences and memories that cannot be reincarnated, seeking to connect with the audience while refraining from encroaching onto their space.

[Source from Art Center White Block website]
 
 
3 국제갤러리 이현숙 회장, 3 연속 Art Review <2017 Power 100> 선정


기사제목: 2017 Power 100
기사날짜: 2017년 11월 3일
매체이름: Art Review
웹사이트: https://artreview.com/power_100/hyun-sook_lee/
 
국제갤러리 이현숙 회장은 영국의 현대미술지 ‘아트리뷰(Art Review)’가 선정하는 <2017 Power 100>에 3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이현숙 회장은 2015년 82위로 처음 선정되었으며 2016년에는 유일한 한국인이자 전년대비 5순위 상승한 77위를 기록한 바 있다. 아트리뷰는 올해 79위에 오른 이현숙 회장에 대해 “14개의 아트페어에 참가하고 양혜규의 2018년 볼프강 한 미술상 수상자 선정, 박찬경의 아트 바젤 언리미티드 참가를 비롯한 국내외 기라성 같은 작가들의 성공적인 활동과, 꾸준한 단색화의 소개를 통해 세계 미술계의 관심을 지속적으로 받은 점, 그리고 동서양의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자연과 근대화를 성찰한 《Gridded Currents》전 (김현진 기획) 등 흥미로운 전시들을 개최”한 것을 선정 이유로 밝혔다.

Hyun-sook Lee, founder and chairman of Kukje Gallery, has appeared on the 2017 Power 100, an annual list of the most influential figures of the art world as selected by the British arts magazine, ArtReview. This is the third consecutive year that Lee has been selected. She was ranked at 82 in 2015, then at 77 in the subsequent year. Regarding Hyun-sook Lee, who is ranked at 79 this year, ArtReview has stated: “Lee’s Kukje Gallery has long operated well beyond the limits of its Seoul HQ. This year that meant 14 art fairs in addition to the activities of the stellar range of artists – both international and Korean – the gallery represents. Haegue Yang picked up the Wolfgang Hahn Prize, Park Chan-kyong had his first show in Korea for five years, concurrent with a presentation of his increasingly influential three-channel video Citizen’s Forest (2016) at Art Basel Unlimited; artists from the Dansaekhwa movement, most of whom the gallery represents, continued to garner international attention (Chung Chang-Sup, for one, was everywhere); and the gallery’s ever-curious nature was demonstrated by a summer group show, Gridded Currents, which followed the relationship between water and modernity through the work of an intriguing range of younger artists from East and West, among them Runo Lagomarsino, Nina Canell, Charles Lim and Ayoung Kim. Oh yes, and Kukje rounded off the year with a show by Paul McCarthy.”


[Source from ArtReview website]
 
 
4 양혜규, Art Review <2017 Power 100>에 올해 첫 선정

Haegue Yang profile Image,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기사제목: 2017 Power 100
기사날짜: 2017년 11월 3일
매체이름: Art Review
웹사이트: https://artreview.com/power_100/haegue_yang/

국제갤러리의 양혜규가 85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에 포함되었다. 아트리뷰는 양혜규에 대해 “올해 말뫼, 브레멘, 본, 홍콩 등 다양한 도시의 그룹전과 비엔날레에서 공업적, 지역적, 민속적인 재료들을 가지고 조합한 감각적이고 개념적인 작품들을 선보였다”며, 슈테델슐레 교수에 임명되고 멕시코시티와 베를린, 그라츠에서 개인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점과, 내년에도 쾰른 루트비히 미술관 개인전, 리버풀 비엔날레, 시드니 비엔날레 참여 등 활발한 활동을 앞두고 있는 점을 주요하게 평가하였다.

Haegue Yang has been named one of the "most influential people in the contemporary artworld" by the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magazine ArtReview, ranking at 85 for her first time on the list. Regarding Yang, ArtReview has stated: “In 2017 audiences in Bremen, Bolzano, Bonn, Göteborg, Lund, Malmö, Leverkusen, Paris, Gwacheon, Hong Kong, New York, Belluno, London and Newport Beach got to see Yang’s sensorial and conceptual assemblages of industrial, domestic and folk materials in various group exhibitions and biennials. She had solo exhibitions at Kurimanzutto, Mexico City (her first with the gallery), KINDL Berlin and Kunsthaus Graz (for whom she recreated her 2001 work VIP’s Union, asking luminaries from the Styrian capital to lend the institution a table or chair from their home or office, which she then arranged throughout the exhibition space). Next year there is a solo show at Cologne’s Museum Ludwig, the fruit of the Wolfgang Hahn Prize, which Yang won in September, and spots in the Liverpool Biennial and the Biennale of Sydney. With all this work in circulation, and her new professorship at the Städelschule, expect to see Yang-shaped ripples in the practice of younger artists.”

[Source from ArtReview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