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idded Currents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VIDEOS
Special Exhibition
Upcoming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1997
1996
1995
1994
1993
1992
1991
Gridded Currents
Ayoung Kim, Charles Lim Yi Yong, Nina Canell, Runo Lagomarsino
Jul 20, 2017 - Aug 20, 2017
K2
Introduction
Works
Installation Views
Media Coverage
Artists
 ㆍ Ayoung Kim
 ㆍ Charles Lim Yi Yong
 ㆍ Nina Canell
 ㆍ Runo Lagomarsino
 
Exhibition Title: Gridded Currents
Exhibition Dates: 2017. 7.20 - 8. 20
Exhibition Space: Kukje Gallery K2
Guest Curator: Hyunjin Kim
Exhibition Artists: Nina Canell, Ayoung Kim, Runo Lagomarsino, Charles Lim
Opening Hours: Monday – Saturday: 10am-6pm / Sunday, Holiday: 10am-5pm
Website: www.kukjegallery.com

The exhibition Gridded Currents explores how nature, in particular the sea, has been ruled and dominated by modernization, in the process of reifying and enforcing modernity’s border-making. The sea is no longer a neutral landscape as seen in this exhibition— rather, it approaches the ocean as a site of colonial history, a charged marker of national borders, and a target of capitalistic exploitation with its natural resources. Encompassing object installation, works on paper, wall installation, performance video, and film, the works of Nina Canell, Ayoung Kim, Runo Lagomarsino, and Charles Lim Yi Yong explore various aspects of modernity and other meta-narratives that maintain a distance from everyday reality but remain deeply embedded in the ocean’s depths. These historical arcs include forgotten or overlooked histories of imperialism and catastrophes as seen through gold and bitumen, struggles of the displaced, issues of nationalism and territorial dispute, and the network of hidden communication cables that crisscross the bottom of the ocean.
    
The sublime qualities of nature have been a favorite subject throughout the long history of painting. By the late 19th and early 20th century, when man began to systematically rule, categorize, control, and exploit nature, as epitomized by the grid or modern matrix, the majority of artists were still focused on the landscape as a means of representing nature. The sea, in particular, served as a popular subject evoking lyricism, as well as being a symbol of kitsch, owing to the fluidity and dynamic movements of its currents. The perennial desire of man to control nature was projected onto these images of dashing waves; the more powerfully an artist depicted a wave, the more profoundly he captured the spiritual sublime of mankind. A century has passed and many artists today are no longer compelled to faithfully represent the dynamic movement of the currents through painterly expression. The sea is no longer seen as an innocuous scenery of waves, sunlight, and high winds, or a symbol for human desire to conquer the unruly nature. The artist Allan Sekula’s (1951-2013) visionary work Fish Story (1995) marks this seminal shift, approaching the ocean as a politically charged location dominated by the logics of global capitalist distribution and commerce.

Just like Sekula’s vision and remarkable insight, many contemporary artists are keen to reflect the ocean not only as a place of global capital transaction and connection, but also as a brutal guarding site against the displaced. In this context, the sea is viewed as a marker of national boundaries and a catalyst for nationalistic competition; more recently, it is also a contested place for the construction of an invisible heavy industrial infrastructure, as embodied by hidden petrochemical pipelines and communication cables. The four artists in Gridded Currents alert us to the fact that the vast horizon of the ocean is in fact a set of gridded currents, using this metaphor to channel modernity through the marine environment in the contemporary era. In this reading, the sea is recognized as a territory on the map, a site that engenders capital hegemony, and a conduit for neo-liberal data processing. As vitally engaged fragments introducing this phenomenon, the works in the exhibition enable us to engage with this fraught history of modernity, confronting its lingering impacts. The artists’ varied works focus on these foundations and structures that remain invisible, hidden beneath the currents, providing an aesthetic and oblique passage into their critical investigations.

Hyunjin Kim (Independent Curator)


이번 전시는 바다나 광물 등의 자연을 ‘경계의 설정과 강화’라는 서구적 근대성에 의해 통제, 운용되는 ‘격자에 갇힌 바다’(Gridded Currents)로 은유하며, 특히 그 중 바다를 중립적 풍경이 아닌 식민 역사와 국경, 자원과 자본주의적 공간으로 접근한다. 참여작가인 루노 라고마르시노, 찰스 림 이 용, 니나 카넬, 김아영 4인은 특히 오늘날 대자연의 풍경 속에 잊혀지거나 간과되어 있는 해양 제국주의 역사와 헐벗은 자들의 바다 위의 사투, 국가주의와 영토 경쟁, 금이나 역청을 통한 침략자의 폭력과 대재난의 역사, 통신 케이블 피복의 덩어리들이 불러들이는 지배적 미디어 환경의 물리적 실재 등, 일상으로부터는 멀고 잡히지 않지만 바다 공간에 깊숙이 개입되어 있는 현대성(modernity)의 양상과 그 전지구적 내러티브들을 오브제 설치, 영상, 평면 및 벽면 설치 등의 작업을 통해 직면한다.

바다와 같은 자연은 오랜 회화의 역사 속에서 숭고한 재현의 대상으로 그려져 왔다. 인간이 자연을 정복하고, 측정하고, 근대적 메트릭스의 자연 통제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19세기 말과 20세기 초반, 작가들의 화폭을 여전히 지배했던 것은 산이나 숲, 정물과 같은 자연이었는데, 그에 대한 관심은 구상과 추상 형식 사이의 형식실험을 통한 시각적 재현의 방식에 집중되어 있었다. 바다는 특히 이미 형태가 유동적이어서 파도라는 역동적 움직임을 가진 공간이어서 서정주의적 재현의 대상이거나, 대중의 키치적 취향을 위한 (이발소 그림으로 알려진) 그림 등의 흔한 소재가 되곤 했으며, 거칠고 높은 파도 이미지에 인간의 도전의식과 숭고함 등의 상징성이 부여되곤 했다.

그러나 오래 전부터 예술가들이 바다를 보는 시선은 더 이상 아름다운 파도와 태양, 혹은 풍랑이 이는 실재적 이미지에 머물러 있지도, 인간의 위대함, 자연에 대한 두려움과 정복욕을 위한 상징으로 환원되어 있지도, 또 그 조류의 역동성을 기술적으로 묘사하려는 오랜 회화적 붓질의 욕망에 갇혀 있지도 않다. 동시대 미술 작업으로 바다나 대양이라는 공간을 글로벌 자본주의의 물류 유통의 핵심 공간으로서 접근했던 작업의 시초는 몇 년 전 세상을 떠난 알란 세큘라(1951-2013)의 1995년 작 〈Fish Story〉에서 이미 찾아볼 수 있다. 오늘날 이후 세대의 작가들은 바다라는 광활한 공간을 현재진행 중인 동시대 전지구적 이해와 자본화가 한층 더 복잡하게 얽히는 공간으로 관찰한다. 바다는 과거 제국주의와 식민주의적 행위를 실어 나르던 패권 역사의 공간이자 오늘날 첨예한 국가주의적 경쟁이 발생하는 국경지역이며, 또한 검은 황금의 신화가 흐르는 곳이자 선 없는 세상을 위한 첨단미디어 자본의 인프라 공간이다.

이 전시에서 주목하는 4인의 작가들은 드넓은 수평선의 평화로운 바다가 이렇듯 근대적 경계 설정에 구속된 ‘격자에 갇힌 바다’(Gridded Currents)임을, 지도 위의 영토이자 자본의 흐름을 생산하는 공간이며, 데이터화 된 세상을 생산하는 기반 산업의 공간, 오랜 재난과 자본 패권이 끊임없이 재생산되는 공간임을 일깨운다. 즉 이들 작업은 더 큰 구조에 접근하도록 안내하는 중요한 파편들과 같으며 결국 전시를 통해 우리가 직면하고 비판적으로 이해하게 되는 것은 오늘날 바다 공간을 정복한 현대성의 모습들과 그 양상들이다. 작가들의 관심은 조류 아래 몸을 숨겨 잘 포착되지 않는 오늘날 세상의 복잡한 구조와 그 이면에 비판적 시선을 짙게 드리워져 있으며, 작품들을 통해 그 바다의 심연에 접근하는 차별화된 미학적 우회 경로를 제공하고 있다.

김현진 (독립큐레이터)
Download Press Release
  Gridded Currents_kr.pdf
  Gridded Currents_en.pdf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