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In our dreams we have a plan
SUPERFLEX
Aug 14, 2019 - Oct 27, 2019
Busan
Introduction
Installation Views
Videos
Media Coverage
Artist
 

Kukje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a solo exhibition of work by SUPERFLEX on view at the gallery’s Busan space from August 14 to October 27, 2019. Founded in 1993 by Jakob Fenger, Bjørnstjerne Christiansen, and Rasmus Nielsen, SUPERFLEX contemplates the natureof a globalized world and its power structure while persistently questioning the role of artists within a contemporary society. Titled In our dreams we have a plan, SUPERFLEX’s first presentation with Kukje Gallery weaves together a narrative of power andsymbolism mediated by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f 2008. While the exhibition title appropriates the lyrics of ABBA’s Money Money Money(1993), it shifts the original “I” to the plural “we,” hinting at the current crisis that we face not as individuals but as humanity.

Installed on one side of the gallery is the Bankrupt Bankspainting series, portraying the logo of banks that declared bankrupt and were subsequently acquired by other banks, governments, or private entities in the effect of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2008. Originally designed to serve as symbols of authorityand confidence, the logos now adorn the walls as abstract portraits of failed power structures. On the other side of the gallery is the Bankrupt Bankswall piece, a long black panel in memory of the global financial crisis. Beginning with the statement that Alliance & Leicester was acquired by Grupo Santander on July 14, 2008, the piece is an ever-growing timeline that charts not only the collapse but the consequent reconfiguration of the global financial system. Also visualizing the irregularities of the system is Connect With Me, illustrating the dramatically fluctuating value of Bitcoin, the most controversial currency of our time. The sculptures materialize the abstract flow of the cryptocurrency’s value during an 18-month period in which it peaked the highest thus far.

The financial crisis that hit the world in 2008 quickly deprived us of our faith in advanced finance and quondam trust in neoliberalism. The younger generations that had not had the experience of living through the utopian modernist daysof dreaming of and creating a better future were suddenly forced to witness the collapse of the globalist fantasy and demise of postmodernism. As the human world fluctuates, nature no longer idly awaits. Hinting at the ominous threats of nature is Après Vous, Le Déluge, installed near the gallery entrance. The three blue glass sculptures embedded on the wall indicate the rise of sea level caused by climate change, following the specific predictions of the 2015 Paris Agreement. When the role of contemporaryartists is to provide a new perspective with which to gauge the world, SUPERFLEX seeks to faithfully visualize the invisible powers that propel our present and future.

In celebration of this show, SUPERFLEX also presents FREE BEERin collaboration with KukjeGallery’s neighboring pub Praha 993, also located within the F1963 cultural complex. Promoting the spirit of not “free (of charge)” but “freedom (of speech),” FREE BEERwas first conceived by SUPERFLEX in 2004 with students of the IT University of Copenhagen in an attempt to apply the modern concept of open source and free software to a traditional material product. The recipe and branding elements of FREE BEERare publish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2.5) license. Anyone is thus free to brew their own FREE BEERusing the shared recipe and yield profit from it. The “FREE BEER Version 7.0,”launched on the occasion of the exhibition with Kukje Gallery and developed by a Czech brew master based in Busan, is anamber lager with a twist of plum that adds a uniquely fragrant sweetness.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the “FREE BEER Version 7.0” is available for sale at Praha 933.

About the Artists
SUPERFLEX was founded in 1993 by Jakob Fenger, Bjørnstjerne Christiansen, and Rasmus Nielsen. Describing their works and projects as “Tools,” SUPERFLEX invites the audience to employ their work as a medium through which to contemplate economic production conditions. Observing various models of economy, the work of SUPERFLEX oscillates between an object of art and an object of practicality. SUPERFLEX has held numerous solo exhibitions, including those at Tate Modern, London (2017), Fundación Jumex, Mexico City (2013), South London Gallery (2009), and Kunsthalle Basel (2005). SUPERFLEX has also participated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and biennales, including the Sharjah Biennial (2017, 2013), Gwangju Biennale (2018, 2002), and Bienal de São Paulo (2006).

Recently in Korea, SUPERFLEX has installed One Two Three Swing!, a modular three-seated swing set designed to promote the significant potential of collective effort and collaboration, near the DMZ at Dora Observatory in Paju. Also commemorating the 60th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Denmark and South Korea, the installation is a timely manifestation of the energy of collective power at the politically charged site between the two Koreas.


국제갤러리는 오는 8월 14일부터 10월 27일까지 덴마크 출신 3인조 작가그룹 수퍼플렉스(SUPERFLEX)의 개인전을 부산점에서 선보인다. 1993년 야콥 펭거(Jakob Fenger), 브외른스테르네 크리스티안센(Bjørnstjerne Christiansen), 라스무스 닐슨(Rasmus Nielsen)이 결성한 그룹인 수퍼플렉스는 현대사회 속 작가의 역할에 대해 끊임없이 자문하며 글로벌 세계 및 권력 시스템의 성격을 고찰해왔다. 국제갤러리와의 첫 번째 전시인 《우리도 꿈속에서는 계획이 있다(In our dreams we have a plan)》에서는 특히 2008년 세계 금융 위기라는 구체적인 사건을 매개로 권력과 자본의 상징성에 대한 서사를 엮어낸다. 본 전시의 제목은 1976년 발표된 아바(ABBA)의 “머니 머니 머니(Money Money Money)” 중 가사 한 소절을 차용한 것으로, 기존 가사의 ‘나(I)’를 ‘우리(we)’로 바꿈으로써 더 이상 개개인이 맞서 싸울 수 있는 것이 아닌, 인류 전체가 당면한 위기를 시사한다.

갤러리 한쪽 벽면을 장식하는 <Bankrupt Banks>는 2008년 세계 금융 위기 당시 파산을 선언하고 여타 금융 및 정부 기관에 인수된 은행들의 로고를 회화의 형태로 번안한 작업이다. 한때 권위와 자신감의 상징으로 기능토록 고안된 로고들이 이제는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은 상징물, 실패한 권력구조의 초상이 되어 내걸린다. 한편 그 반대쪽 벽면에는 2008년 7월 14일 얼라이언스 앤드 레스터(Alliance and Leicester)가 산탄데르 은행(Grupo Santander)에 인수되었다는 사실을 시작으로, 세계 금융권의 구조조정에 대한 전체적인 연대기가 기다란 검정색 패널 위에 정리되어 있다. 글로벌 금융 시스템의 변칙성을 시각화한 또 다른 작업인 <Connect With Me>는 동시대 가장 논쟁적인 화폐종류인 비트코인의 급격한 가치 변동을 보여준다. (현재까지의) 최고가가 기록된 18개월의 기간을 포착해 그사이 급변하는 비트코인의 가치를 그래프의 형태로 시각화한 조각 작품이다.

지난 2008년 전세계를 강타한 금융 위기는 선진 금융을 향한 믿음, 신자유주의에 대한 신뢰를 앗아갔다. 더 나은 미래를 창출하겠다는 유토피아적 모더니즘을 경험해본 적도 없던 세대는 얼떨결에 전지구화에 대한 환상의 붕괴를 목도하며 포스트모더니즘의 종결을 맞이했다. 이렇게 급변하는 인류의 세상을 자연도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한 수퍼플렉스는 갤러리 입구에 설치한 <Après Vous, Le Déluge> 조각 작품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해 경고한다. 벽면에 새겨 넣은 세 개의 푸른 유리조각은 2015년 파리 기후변화 협약에서 정리한 예상치에 근거하여 향후 기후변화에 따라 상승할 해수면의 높이를 가리킨다. 시대를 가늠하는 새로운 눈을 제공하는 것이 현대미술가의 역할이라 상정할 때, 수퍼플렉스는 우리의 현재와 근미래를 추동하는 비가시적 힘을 충실히 시각화해 내고자 한다.

또한 수퍼플렉스는 전시의 일환으로 국제갤러리 부산점이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F1963 내의 프라하993과 협업해 맥주 <FREE BEER>를 선보인다. ‘무료’가 아닌 ‘자유(freedom)’의 뜻을 품은 <FREE BEER>는 수퍼플렉스가 2004년 코펜하겐 IT대학의 학생들과 처음 고안한 것으로, 무료 소프트웨어 및 오픈소스의 개념을 전통적인 실물 상품에 적용해본 프로젝트다. <FREE BEER>의 레시피와 관련 브랜딩 요소는 모두 CCL(Creative Commons License) 하에 공유된다. 이에 따라 누구든 본 레시피를 따르거나 변형하여 자신만의 FREE BEER를 만들어 마실 수 있으며, 누구든 FREE BEER를 이용해 이윤을 창출할 수 있다. 국제갤러리와의 전시를 기념해 론칭한 ‘FREE BEER Version 7.0’은 엠머 라거에 매실을 더해 향긋한 달콤함을 살린 맥주로, 부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체코 출신의 브루 마스터(양조 전문가)가 개발했다. 전시기간 중에는 관객 누구나 프라하993에서 수퍼플렉스의 또 다른 작품인 해당 맥주를 구매할 수 있다.

작가 소개
수퍼플렉스는 1993년 야콥 펭거(Jakob Fenger), 브외른스테르네 크리스티안센(Bjørnstjerne Christiansen), 라스무스 닐슨(Rasmus Nielsen)이 결성한 3인조 그룹이다. 자신의 작업을 ‘도구(Tools)’라 명명하는 이들은 사람들로 하여금 이를 매개로 경제적 생산조건에 대해 함께 고민할 것을 제안해왔다. 경제시스템과 생산조건을 고찰하는 수퍼플렉스의 작업은 흔히 미술작품과 실용적 물품 사이를 오간다. 수퍼플렉스는 런던 테이트 모던(2017), 멕시코시티 후멕스 현대미술재단(2013), 런던 사우스 런던 갤러리(2009), 스위스 쿤스트할레 바젤(2005)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했으며 샤르자 비엔날레(2017, 2013), 광주 비엔날레(2018, 2002), 상파울루 비엔날레(2006) 등 다수의 비엔날레 및 단체전에 초대되었다.
한편 수퍼플렉스는 최근 한국, 덴마크 수교 60주년을 기념, 파주 도라산전망대에 관람객 마음에 내재한 '집단'의 잠재력과 ‘협업’의 중요성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3인용 모듈식 그네 작품 <하나 둘 셋 스윙!(One Two Three Swing!)>을 선보이며 크게 화제가 된 바 있다.
Download Press Release
  In our dreams we have a plan_kr.pdf
  In our dreams we have a plan_en.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