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U Sunok: In Praise of Inaction
May 13, 2016 - Jun 12, 2016
K1 Seoul
Introduction
Works
Installation Views
Videos
Media Coverage
Publications
Artist
 

Artist: 우순옥 (U Sunok) (b. 1958) 
Exhibition Title: 무위예찬 (In Praise of Inaction)
Exhibition Dates: 2016. 5. 13 - 6. 12 
Exhibition Space: Kukje Gallery K1 
Opening Hours: Monday – Saturday: 10am-6pm / Sunday, Holiday: 10am-5pm
Website: www.kukjegallery.com


국제갤러리는 한국의 대표적인 중견작가인 우순옥의 《무위예찬(無爲禮讚)》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2011년 국제갤러리에서의 개인전 이후 5년 만에 열리는 작가의 개인전으로 신작을 포함한 드로잉, 영상, 텍스트, 설치작품 등 12점을 K1에서 선보인다. 작가의 관조적 세계관과 예술관으로 ‘무위사상’을 재해석하는 《무위예찬》전은 과잉과 성과주의가 만연하는 현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본질에 관하여 질문을 던진다.
 
우순옥은 시간이나 공간과 같은 비물질적인 개념을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재현하는 작업을 한다. 작가의 재현으로 소환된 사라진 장소와 기억, 부재하는 대상 등은 관객에게 존재의 이유와 의미를 고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과거에 했던 작업이나 과거 전시 장소였지만 현재에는 사라지거나 잊혀진 공간을 불러오는 작품을 선보인다. 예를 들어, 1983년작 유화 <침묵의 바다>는 세월의 흐름을 담은 오브제 <시간의 그림>(1983/2016)이 되었고,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이 된 구(舊) 기무사에서의 작업 <온실>(2009)은 작가의 지난 예술적 여정을 보여주는 동시에 시간과 공간을 순환하는 개념으로 인식하는 작가의 ‘무위사상’을 드러낸다.   
 
작가가 재해석한 ‘무위사상’은 이번 전시를 위한 신작에서 다양하게 변주한다. 반야심경(般若心經)에서 발췌한 문구인 “Form is emptiness, Emptiness is form (色卽是空 空卽是色)”을 갤러리의 창문에 붙인 텍스트 작업 <무위의 정원>(2015/2016)은 안과 밖의 경계를 넘나들며 의미와 무의미의 경계를 탐구한다. 또한 2008년 폐쇄된 후 개발하는 대신 시민들을 위한 공원으로 사용되는 베를린의 템펠호프 공항의 모습을 담은 <파라드로잉>(2014/2016)은 있는 그대로 두면서 발견할 수 있는 무위의 자유를 나타낸다.    
 
이번 전시는 이외에도 각자가 오롯이 감내해야 하는 인생의 여정 속에서도 타인과의 관계를 통해 위로를 받을 수 있다는 따뜻한 메시지를 전한다. 영상작품 <무위의 풍경>(2014)에서 보이는 페터 춤토르의 브루더 클라우스 경당으로 이르는 구불거리는 길은 누구나 어딘가에 다다르기 위해서는 굴곡진 과정을 겪어내야 한다는 사실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경당의 내부에서 촬영된 (2014)는 명상의 개념이 건축으로 구현된 공간에서 작가가 경험한 감동을 관객들과 공유한다.
 
우순옥은 1958년 출생으로 현재 서울에서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및 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한 후, 뒤셀도르프 쿤스트아카데미(Düsseldorf Kunstakademie)에서 귄터 위커(Günther Uecker) 교수의 지도하에 수학했다. 7여 년간의 독일 유학은 작가의 철학적이고 개념적인 예술관을 구축하는데 영향을 미쳤고, 작가만의 창작적 사유의 바탕이 되었다. 우순옥은 현재 모교인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작가의 주요 전시로는 2011년, 2006년, 1993년 국제갤러리에서의 개인전, 2012년 제9회 광주비엔날레, 2009년 아이치 현립예술대학 《아주 작은 집 - 아이치》, 2006년 제15회 시드니비엔날레, 2003년 샌프란시스코 아시아미술관 《사계의 노래 - 한국현대미술전》, 2002년 국립현대미술관과 오사카 국립미술관에서 열린 《또 다른 이야기 - 한일현대미술전》, 2000년 아트선재센터와 삼청동에서 열린 《한옥 프로젝트 - 어떤 은유들》 등이 있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In Praise of Inaction, a solo exhibition by U Sunok, one of Korea’s most acknowledged artists. On view in K1, this solo exhibition is her first at Kukje Gallery since 2011 and features twelve works that span more than three decades of her practice. The artist approaches the concept of “inaction” for this show, a theme that has been a prominent part of her own contemplative life and artistic practice, encompassing drawing, video, text, and installation. By doing so, In Praise of Inaction questions the nature of contemporary existence and the rise of values that reward excess and competition.
 
U Sunok’s artistic practice explores the concept of immaterialiality by using diverse media—investigating ontology, or the nature of being, by framing places, memories and objects that no longer exist. In Praise of Inaction presents older works in a new light thereby revealing the way artwork both mirrors time and space and transcends them. For example, Sea of Silence, an oil painting originally painted in 1983, has been turned into Painting of Time (1983/2016), an object that physically manifests many changes and embodies the passing of time. Greenhouse (2009) recalls memories of the main building of the former Defense Security Command (DSC), that later became MMCA, Seoul. In both works the artist represents the concept of time and space as being elastic, connecting, and overlapping in the guise of artworks.
 
The concept of inaction that U Sunok reinterpreted varies in new works especially produced for this exhibition. In The Garden of Inaction (2015/2016), the artist investigates the fraught but vital border that exists between meaning and meaninglessness, exterior and interior, by installing a famous Buddhist passage from the Heart Sutra on the gallery window: “Form is emptiness, Emptiness is form.” In addition, in Paradrawing (2014/2016), filmed at the Tempelhofer Park in Berlin, the artist frames freedom embodied by inaction, presenting a site that has been left in its original form that used to be an airport until 2008.
 
At first glance the artist’s work and philosophy can be seen as an indictment of action; however, her work consistently and generously affirms the ability for humans to connect and transcend difficulties through relationships. In The Landscape of Inaction (2014), U Sunok shows the winding path that leads to the architect Peter Zumthor’s masterpiece, Brother Klaus Field Chapel, in Germany. Slowly looping a recording of the pathway for ten hours, it connotes the endless journey endured by all people. In a companion work, Silence, Please (2014), filmed inside the chapel where the idea of meditation is materialized, the artist shares the inspirational moment with the audience.
 
Born in 1958, U Sunok lives and works in Seoul, Korea. After earning her BFA and MFA in Painting at Ewha Womans University, Seoul, the artist left to study as an apprentice of Professor Günther Uecker at Düsseldorf Kunstakademie in Germany. The seven years she spent in Germany exposed the artist to a deeply philosophical and conceptual artistic culture, which became the foundation for her creative and artistic development. She is now a professor at the College of Art and Design at her alma mater. The artist has had major solo and group exhibitions including three solo exhibitions at Kukje Gallery in 2011, 2006 and 1993; the 9th Gwangju Biennale (2012); microhome-aichi at Aichi Prefectural Art University, Aichi (2009); the 15th Biennale of Sydney (2006); Leaning Forward, Looking Back: Eight Contemporary Artists from Korea at the Asian Art Museum, San Francisco (2003); A Second Talk: Contemporary Art from Korea and Japan at the MMCA, Gwacheon and the National Museum of Art, Osaka (2002); and Hanok Project at Art Sonje Center/Samcheong-dong, Seoul (2000).
Download Press Release
  U Sunok: In Praise of Inaction_en.pdf
  U Sunok: In Praise of Inaction_kr.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