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Chung Chang-Sup
(Korean, 1927 - 2011)
 
Introduction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중국 상하이 파워롱 미술관, 11월 8일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 개최
November 08, 2018~ March 02, 2019


전시작가: 김환기,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
전시제목: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전시기간: 2018년 11월 8일(목) – 2019년 3월 2일(토)
전시기관: 중국 상하이 파워롱 미술관(Powerlong Museum, 寶龍美術館) 1층 제 5, 6 전시실


‘중국 전통문화의 전진, 현대미술의 발전’이라는 비전을 기반으로 2017년에 설립된 중국 상하이 소재의 파워롱 미술관은 오는 11월 8일부터 2019년 3월 2일까지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중국에서 한국 추상미술을 대규모로 소개하는 최초의 전시로, 추상미술의 대가 김환기를 비롯해 단색화의 거장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의 1970년대부터 오늘날에 이르는 주요 작품 1백여 점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며 한국 단색화의 연대기를 집중 조명할 계획이다.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은 지리적으로 같은 동아시아지만 구상미술이 상대적으로 우세했던 중국에서 일본의 구타이 그룹, 모노하와 더불어 제 2차 세계 대전 이후 아시아 현대미술에서 가장 유의미한 흐름 중 하나로 자리 잡은 단색화의 전면을 체계적으로 소개하는 흔치 않은 기회다. 또한 제56회 베니스 비엔날레의 병행전시로 열린 《단색화》전(2015)과 벨기에 보고시안 재단과 연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특별전(2016)에 이어 국제적으로 단색화의 미학과 가치에 대한 담론을 형성하는 중요한 자리다.

파워롱 그룹의 문화사업을 총괄하는 상임이사 쉬화린(许华琳)은 “단색화 작품에서는 자연에 순응하면서도 모든 것이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듯한 침착함과 정교함이 느껴진다”며 “동양적 정서와 가치가 깃든 작품들은 물론 한국 추상미술가들이 걸어온 창작의 여정, 예술적 이념이 현 시대 중국 관객들에게 많은 시사점을 던져줄 것”이라고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에 각별한 기대를 표명했다. 이에 덧붙여 “이번 전시가 단색화를 포함한 동양 정신에 기반한 예술에 대한 탐구를 이끌고, 동아시아 전통문화에 대한 미학적 가치를 발굴하여 연구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같은 기간 파워롱 미술관에서는 중국의 저명한 큐레이터 뤼펑(呂澎)이 기획한 《예술가 40 x 40 : 40인의 예술가를 통해 본 개혁개방 이후 40년 간의 중국현대미술(ART HISTORY:SHAPED BY 40 ARTISTS)》전이 개최된다. 올해 2018년은 중국이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이한 해로, 파워롱 미술관은 1978년부터 현재까지 가장 활발히 활동 중인 중국작가 40인의 작품을 통해 중국 현대미술의 행보와 자취를 회고하는 대규모 전시를 마련했다.

나란히 선보이는 두 개의 대규모 전시는 각기 다른 맥락에서 양국 미술 역사의 주요 단면을 직접 비교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Founded in 2017 with a mission to “carry forth Chinese traditional culture, promote contemporary art,” Shanghai’s Powerlong Museum (宝龙美术馆) is pleased to announce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 first comprehensive exhibition of Korean abstract art to be held in China, on view from November 8, 2018 to March 2, 2019. The exhibition features seminal works by the 20th century master of Korean abstract painting Kim Whanki, along with leading figures of Dansaekhwa including Kwon Young-Woo, Chung Chang-Sup, Park Seo-Bo, Chung Sang-Hwa, Ha Chong-Hyun, and Lee Ufan. The exhibition provides a historical overview of Dansaekhwa, bringing together more than one hundred pieces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and introducing a full chronology of its evolution.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is a rare opportunity to comprehensively survey the influential movement and its historical context. Dansaekhwa is a uniquely Korean art movement widely celebrated as one of the most compelling chapters within the history of postwar art in East Asia along with the discrete movements originating in other parts of the region, including realist art in China and the Gutai group and Mono-ha in Japan. The exhibition at the Powerlong Museum follows two previous installments, Dansaekhwa, an official Collateral Event in the 56th Venice Bienniale in 2015 and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held in collaboration with the Belgium-based Boghossian Foundation in 2016. This third exhibition establishes a platform for continued dialogue on the aesthetic impact and ongoing importance of Dansaekhwa and is noteworthy for being held in China where regional themes and related art histories can be directly engaged.

Wendy Xu, the Executive Administrator of Powerlong Culture, anticipates that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will not only offer a timely introduction to Dansaekhwa to Chinese audiences, but also renew interest in East Asian arts and culture in broader terms. Xu has remarked that “Dansaekhwa works surrender themselves to the elements of nature, exuding their inherent calmness and precision, as if all facets are in complete harmony with one another,” and further that “the abundance of oriental sentiment and value embedded in these works, along with the creative paths and artistic ideologies these Korean abstract artists have presented, will resonate with today’s Chinese audiences and provide many essential points for discourse.” For Xu, the exhibition provides an invaluable opportunity and “...will prompt research on not only Dansaekhwa but also on the arts of Asia as a whole that are founded on the oriental spirit and context, and furthermore catalyze the discovery and exploration of the aesthetical significance of East Asian traditional cultures.”

Concurrently, the Powerlong Museum will also open an exhibition titled ART HISTORY SHAPED BY 40 ARTISTS, curated by the renowned Chinese curator Lv Peng. This year marks the 40th anniversary of the Chinese economic reform that took place in 1978 and in order to commemorate the occasion, the Powerlong Museum will celebrate the vital role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through the work of forty outstanding artists who have been active in both China and abroad since 1978.

Combined with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se two exhibitions will provide a platform to juxtapose parallel chapters of art history from both Korean and Chinese perspectives.

 
 
2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에서 단색화 특별전 개최
October 14, 2017~ December 24, 2017

Rhythm in Monochrome | Korean Abstract Painting installation view,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2017. Photo: Keizo Kioku

전시작가: 김환기,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하종현, 이우환
전시제목: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
전시기간: 2017년 10월 14일 – 12월 24일
전시기관: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웹사이트: https://www.operacity.jp/ag/exh202/index_e.php

김환기,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하종현, 이우환 등 단색화 거장들의 작품이 10월 14일부터 12월 24일까지 일본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에서 전시된다.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는 1999년 개관 이후부터 꾸준히 한국 추상회화 작품들을 선보여왔으며, 컬렉터 테라다 코타로가 수집한 작품 중에서도 큰 비중을 차지한다.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라는 제목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에는 테라다 코타로의 컬렉션을 기반으로 19명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의 추상회화 작품들이 탄생하게 된 시대적, 사회적 배경과 작품 경향을 두루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Kim Whanki, Kwon Young-Woo, Chung Chang-Sup, Park Seo-Bo, Ha Chong-Hyun, and Lee Ufan are featured in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 a comprehensive exhibition taking place at Tokyo Opera City Gallery in Japan from October 14 to December 24, 2017. Tokyo Opera City Gallery has showcased a significant number of Dansaekhwa works since its opening in 1999, many of which comprise a significant portion of the collection of Terada Kotaro, one of the operators of the museum. Works by nineteen artists, many of them on loan from the Terada Kotaro collection, are featured in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 The exhibition attempts to chart the historical and sociopolitical landscape that frames the dawn of Korean abstract paintings, along with the development of the movement known as Dansaekhwa in the present day. 


[Source from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website]
 
 
3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 원주 Museum SAN 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한국미술의 산책Ⅱ : 단색화> 참여
March 17, 2017~ September 03, 2017

The Art of Dansaekhwa installation view at Kukje Gallery K1, Photo by Kim Sang Tae,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
전시제목: <한국미술의 산책Ⅱ : 단색화>
전시기간: 2017년 3월 17일 ㅡ 2017년 9월 3일 
전시기관: Museum SAN, 원주
웹사이트: http://museumsan.org/newweb/display/now_display.jsp?m=2&s=1
    
국제갤러리의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은 2017년 3월 17일부터 9월 3일까지 원주 Museum SAN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한국미술의 산책Ⅱ : 단색화>에 참여한다. 올해 두 번째 상설 기획전으로 기획된 본 전시는 1975년 《한국 5인의 작가, 다섯 가지의 흰색(Five Korean Artists, Five Kinds of White)》전에서 출발해 현재 국내 미술 현장을 넘어 국제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단색화를 집중 조명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색상, 재료, 질감, 기법 등에서 차이를 갖고 있으나 수 십 년간 동일한 주제의식을 갖고 작업을 펼쳐온 단색화 작가 13명의 작품 20점을 한 자리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서구의 모노크롬 회화와 구별되는 한국 단색화 만의 정수를 엿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Park Seo-Bo, and Lee Ufan will participate in Looking into Korean Art, Part 2: Dansaekhwa,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Museum SAN, Wonju, Korea from March 17 to September 3. The second permanent collection showcase of the year, this exhibition casts a spotlight on Dansaekhwa, an art movement that departed from the 1975 Tokyo Gallery exhibition Five Korean Artists, Five Kinds of White and extended beyond the Korea to receive international acclaim. This exhibition displays twenty works by thirteen artists who, despite their distinct palettes, media, textures, and techniques, have maintained their practice within the Dansaekhwa movement for decades. Their works speak to how the Dansaekhwa essence diverges from that of western minimalist paintings.

 
 
4 단색화 작가들, Damián Ortega, 미국 텍사스 주의 The Warehouse 그룹전 참여
January 30, 2017~ April 30, 2017

Dansaekhwa Works at The Warehouse, The Rachofsky Collection, Dallas, Texas, USA.

참여작가: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이우환, 박서보, Damián Ortega
전시제목: Thinking Out Loud: Notes for an Evolving Collection
전시기간: 2017년 1월 30일 ㅡ 2017년 4월 30일
주최기관: The Warehouse, Dallas, TX, USA
웹사이트: http://thewarehousedallas.org/exhibition/thinking-out-loud/welcome/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이우환, 박서보를 비롯한 단색화 작가들과 다미안 오르테가의 작품이 2017년 1월 30일부터 2017년 4월 30일까지 미국 텍사스 주의 달라스 시에 위치한 The Warehouse에서 개최하는 Rachofsky 컬렉션 전시에 소개된다. 이라는 제목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미국 달라스를 기반으로 활동해 온 컬렉터 부부 Howard와 Cindy Rachofsky의 새로운 컬렉션과 아직 대중에게 선보여지지 않은 작품들을 소개한다. 이들 부부의 컬렉션을 위한 전시공간인 The Warehouse의 16개의 전시장에는 각각 시대와 지역을 대표하는 66명의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들이 설치되며, 단색화 작품들은 갤러리 7에, 그리고 다미안 오르테가의 대형 설치작품 (2013) 은 갤러리 12에 단독 전시된다. 다양한 작가들과 작품에 집중할 수 있는 이러한 구성을 통해 관객들에게 현대미술의 다양한 경향을 한 눈에 파악하고 The Rachofsky Collection의 신작들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Damián Ortega and Dansaekhwa artists such as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Lee Ufan, and Park Seo-Bo will participate in Thinking Out Loud: Notes for an Evolving Collection,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The Warehouse from January 30 to April 30. This exhibition principally features recent acquisitions of The Rachofsky Collection, owned by the Texas-based collectors Howard and Cindy Rachofsky, and also highlights significant artworks within the collection that have been rarely or never displayed. The exhibition spans 16 different spaces at The Warehouse, which is a gallery space to display artworks from The Rachofsky Collection, and works by 66 artists representing each period and region of contemporary art will be displayed. Works by Dansaekhwa artists will be displayed in Gallery 7, and Damián Ortega’s large-scale installation Volcán (2013) is displayed solo in Gallery 12. This exhibition approach intentionally utilizes the space in a flexible and multivalent manner to present the collection, allowing more freedom to explore the work of individual artists, various art movements, and the recent evolution of The Rachofsky Collection.

[Source from The Warehouse website]

 
 
5 국제갤러리, 2016 제 43회 FIAC 아트페어 참가
October 20, 2016~ October 23, 2016

Untitled, 1991

전시제목: 제 43회 FIAC 아트페어 
프리뷰: 2016년 10월 19일 
전시기간: 2016년 10월 20일 ㅡ 2016년 10월 23일 
전시장소: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 Booth 0.C21
웹사이트: http://www.fiac.com/ 

국제갤러리는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파리 FIAC 아트페어에 참여한다. 올해로 43회째를 맞이하는 FIAC 아트페어는 올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될 예정으로, 퍼포먼스 페스티벌인 <퍼레이드 (Parades) >섹션 등을 새롭게 선보이는 한편 메인 페어장인 그랑 팔레의 건너편에 위치한 쁘띠 팔레가 새로운 페어장으로 마련되어 총 186개의 갤러리가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는 박서보, 하종현, 권영우, 정창섭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필두로, 최욱경, 김용익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또한 함경아의 자수시리즈, 김수자의 <보따리>를 비롯하여 빌 비올라의 , 양혜규의 을 포함한 신작 네 점 등이 설치된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FIAC from October 20 to October 23, 2016. The 43rd iteration of the Parisian art fair will be its largest to date.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a new performance festival titled the Parades section, and from across the main venue Grand Palais, the Petit Palais will also showcase a host of exhibitors. A total of 186 galleries will participate. Kukje Gallery will focus on the works of Dansaekhwa artists such as Park Seo-Bo, Ha Chong-Hyun, Kwon Young-woo, and Chung Chang-sup, along with those of Wook-kyung Choi and Kim Yong-Ik. In addition, the galleries will present Kyungah Ham’s embroidery series, Kimsooja’s Bottari (2011), Bill Viola’s The Encounter (2012), four of Haegue Yang’s new work including The Intermediate – Uninhabited Island in Fiction II (2016), and new work by Ghada Amer.
 
 
 
6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조지 이코노무 콜렉션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New Beginnings: Between Gesture and Geometry >참여
October 13, 2016~ April 09, 2017


참여작가: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Park Seo-Bo
전시제목: New Beginnings: Between Gesture and Geometry
전시기간: 2016년 10월 13일 ㅡ 2017년 4월 9일 
전시장소: 조지 이코노무 콜렉션, 아테네, 그리스
웹사이트: http://www.thegeorgeeconomoucollection.com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정연두는 2016년 10월 13일부터 2017년 4월 9일까지 그리스 아테네에 소재한 20세기 대표적인 유럽미술컬렉션을 자랑하는 조지 이코노무 콜렉션 미술관의 그룹전 <새로운 시작: 기하학과 제스처 사이>에 19명의 유럽과 아시아 작가들의 작품과 함께 소개되고 있다. 현 런던 테이트 모던에 부임한 새로운 관장 디렉터 프란시스 모리스 (Frances Morris)가 기획한 이 그룹전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활발하게 활동한 이브 클랭 (Yves Klein), 알베르토 부리 (Alberto Burri), 카즈오 시라가 (Kazuo Shiraga) 등의 작품을 함께 전시하며 유럽과 아시아 미술의 지역적인 특수성을 살펴보는 한편 동시대적으로 공유하는 정신성을 살펴보면서 미술사적 연구를 확장하는 기회를 마련한다.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and Park Seo-Bo will participate in New Beginnings: Between Gesture and Geometry at The George Economou Collection, an exhibition bringing together works by nineteen Asian and European artists who emerged in the years following World War II. Located in Athens, Greece, the George Economou Collection boasts one of the most extensive collections of 20th century European art. This exhibition is curated by Frances Morris, the new director of the Tate Modern in London. Dansaekhwa artists will be displayed alongside other postwar artists active from the 1960s to the 1980s, such as Yves Klein, Alberto Burri, and Kazuo Shiraga, providing an opportunity to expand scholarly, art historical research by examining the artistic characteristics unique to each region and the qualities shared amongst these contemporaries. 

 
 
7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특별전 참여 
July 15, 2016~ February 12, 2017


전시작가: U Sunok, Kibong Rhee, Haegue Yang, Kyungah Ham, Kimsooja, Chan-Kyong Park, Michael Joo    
전시제목: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전시기간: 2016.07.15 – 2017.02.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1~6전시실, 중앙홀, 제 1원형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과천30년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에 국제갤러리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등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이 출품된다. 1986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국립현대미술관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해석’, ‘순환’, ‘발견’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작가 200여명의 작품 520여점을 선보이며 작품이 탄생하는 시대적 배경-제작-유통-소장-활용-보존-소멸-재탄생의 생명 주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찰할 예정이다. 

U Sunok, Kibong Rhee, Kimsooja, Kyungah Ham, Ha Chong-Hyun, Chung Chang-Sup, Yeondoo Jung, and Park Chan-kyong are participating in the special exhibition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MMCA). In this comprehensive survey celebrating its 30th anniversary, the MMCA Gwacheon present works from its collection; showcasing 520 works by 200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the anniversary celebrates the thirty year anniversary since relocating to Gwacheon neighborhood in 1986. This is divided into three chapters: ‘Interpret, Circulate, and Relight,’ categories that examine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life cycle of an artwork, including its production, circulation, acquisition, utilization, preservation, death and rebirth. 

[Source from MMCA website]
 
 
8 박서보, 하종현 등 단색화 작가들, 프랑스 케르게넥 미술관 특별전 참가
March 06, 2016~ June 10, 2016

Conjunction 09-004, 2009, Oil on hemp cloth, 180x120cm

전시작가: Park Seo-Bo, Chung Chang-Sup, Chung Sang Hwa, Ha Chong Hyun    
전시제목: KM9346:한국-모비앙 9,346km
전시기간: 2016.03.06 – 06.10
전시기관: 프랑스 케르게넥미술관(Domaine de Kerguehennec)
웹사이트: http://www.kerguehennec.fr/expositions-en-cours-et-a-venir

국제갤러리의 박서보, 하종현, 정상화, 정창섭은 경기도미술관이 프랑스 케르게넥 미술관에서 개최하는 단색화 특별전 <KM9346:한국-모비앙 9,346km>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2015-2016 한불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프랑스 문화성과 경기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진행된 공동협력전시로써 3월 6일부터 6월 10일까지 양국 기관이 단색화를 공동으로 연구한 결과를 소개한다. 경기도미술관이 소장한 단색화 작품 5점을 비롯하여 단색화의 발전을 보여주는 13여점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Park Seo-Bo, Ha Chong-Hyun, Chung Sang-Hwa, and Chung Chang-Sup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Dansaekhwa, l’aventure du monochrome en Corée, des années 70 à nos jours at the Domaine de Kerguéhennec. In association with the 2015-2016 France-Korea Year, the Ministry of Culture and Communication of France and the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have joined to present their collaborated research on Dansaekhwa. This exhibition, running from March 6 to June 10, will display five works from the art collection of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long with thirteen pieces aiming to illustrate the evolution of Dansaekhwa. 

[Source from Kerguehennec Website]
 
 
9 벨기에 보고시안재단 Villa Empain에서 특별전 <단색화> 개최
February 20, 2016~ April 24, 2016

Ha Chong-Hyun, Untitled 72 – c, 1972. Barbed wire on panel, 120 x 240 cm.
Courtesy the George Economou Collection, Photo© Jeremy Haik


전시작가: Park Seo-Bo, Lee Ufan, Chung Chang-Sup, Ha Chong-Hyun, Chung Sang-Hwa, Kwon Young-Woo, Kim Whanki    
전시제목: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전시기간: 2016.02.20 – 2016.04.24
전시기관: 벨기에 브뤼셀 빌라 엉빵(Villa Empain)
웹사이트: http://www.villaempain.com/en/exhibitions/next-exhibition

국제갤러리의 주요 단색화작가들은 2016년 2월 20일부터 4월 24일까지 벨기에 보고시안 재단의 빌라 엉빵 (Villa Empain)에서 열리는 특별전시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에 참여한다. 2015년 5월 베니스비엔날레 병행전시 <단색화>전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입어 국제갤러리는 이번 전시를 보고시안 재단과 협력으로 개최한다. 뉴욕과 뮌헨을 기반으로 한 전시기획플랫폼 아트 리오리엔티드 (Art Reoriented)의 틸 펠라스 (Till Fellrath)와 샘 바더윌 (Sam Bardaouil)가 기획하여,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 김환기, 정창섭, 권영우 작가들의 1970년대와 1980년대 단색화 주요작품 50여 점을 통해 단색화의 궤적을 살펴보고 이를 ‘한국적 모더니즘’의 맥락에서 조명한다. 그뿐만 아니라 전시장에는 단색화의 역사적 맥락을 보여주는 전문적인 아카이브 룸이 마련되어 지금까지 연구된 단색화 관련 서적, 도록, 포스터 자료를 소개하면서 단색화의 역사에 대한 심도 있는 이해를 돕는다.

Major Dansaekhwa artists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at the Boghossian Foundation’s Villa Empain in Brussels from February 20 to April 24, 2016. Following the success of Dansaekhwa at the 2015 Venice Biennale, Kukje Gallery has joined hands with the Boghossian Foundation to bring about this high-profile exhibition. This presentation is curated by Sam Bardaouil and Till Fellrath, founders of Art Reoriented a multidisciplinary curatorial platform based in Munich and New York. Featuring about fifty works from 1970’s and 80’s of Dansaekhwa’s leading proponents: Park Seo-Bo, Chung Sang-Hwa, Ha Chong-Hyun, Lee Ufan, Kim Whanki, Chung Chang-Sup and Kwon Young-Woo, the exhibition seeks to explore the trace of the Dansaekhwa movement and highlight it through the eyes of “Korean Modernism.” Furthermore, a professional archive room containing an extensive collection of Dansaekhwa books, exhibition catalogues, posters, and resources will be prepared to aid the understanding of the movement’s history.

[Source from Boghossian Foundation website]
 
 
 
10 Sharjah Biennial 12 The present, the past, the possible
제 12 회 샤르자 비엔날레 국제갤러리 양혜규 , 정창섭 , 마이클 마이클 주 참여

March 05, 2015~ June 05, 2016


Sharjah Art Foundation venues, 2014, image courtesy of Sharjah Art Foundation

전시기관: Sharjah, United Arab Emirates
전시제목: Sharjah Biennial 12: The past, the present, the possible
전시기간: 2015-03-05 – 2015-06-05
웹사이트: http://www.sharjahart.org/biennial/sharjah-biennial-12/welcome

샤르자 비엔날레 12 (이하 SB12)은 ‘과거, 현재, 그리고 가능성’ 이라는 주제로 2015년 3월 5일부터 6월 5일까지 열린다. 이번 주제는 2013년 초 퍼포먼스 아티스트 단보 (Danh Vo) 와 전시총감독 주은지 큐레이터의 담론에 기반을 두고 동시대 사회상과 정치의 굴레에서 탈피한 현대미술의 미래에 대해 고민한다.
샤르자 비엔날레는 1993년 처음 개최되었으며 2014년 3월 샤르자 미술재단 (이하 SAF)이 발족하여 전시규모를 확장하였다. 아랍에미리트의 연합 국가 중 하나인 샤르자는 12만5천 년이라는 오랜 문명의 기원을 중심으로 최근 교육, 문화, 종교, 역사적 유산과 과학 등의 학문적 성과를 이룩하며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올해 샤르자 비엔날레에는 대략 50명 이상의 작가가 참여할 예정이며 그 중 국제갤러리에서는 양혜규, 정창섭, 마이클 주가 참가한다. 특히 양혜규는 철제 배기구와 산업용 오브제를 이용한 장소특정적인 작품 <불투명한 바람>을 선보인다.
비엔날레 퍼블릭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4년 9월부터 2015년 2월까지 매달 샤르자 주변 지역에서 SB12가 주최하는 강의와 워크샵이 진행 될 예정이다. 또한 5월 1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March Meeting 2015에서는 SB12 초청 작가와 각계각층의 문화계인사들이 참여하는 SAF의 대표적인 연례 프로그램이 있을 예정이다. 

Sharjah Biennial 12 (SB12) will be on view from March 5th to June 5th. The theme The past, the present, the possible is centered on a discussion held in 2013 between performance artist Dahn Vo and curator Eungie Joo about the future of contemporary art that exists outside today’s society and political influences. 
Since the first Sharjah Biennial in 1993, the Sharjah Art Foundation relaunched the expanded biennale in March 2014. Part of the United Arab Emirates, Sharjah has a long history of 125,000 years, and has advanced in areas of education, culture, religion, heritage, and science with academic results. 
The upcoming biennial includes more than 50 artists, listing Michael Joo, Chung Chang-Sup, and Haegue Yang among the participants. Haegue Yang will present a sited-specific installation An Opaque Wind (2015) which incorporates ventilation fans and other industrial objects. 
The SB12 public programs, taking place from September 2014 to February 2015, will include monthly lectures and workshops in locations around Sharjah. Especially through May 11 to 15, invited artists and cultural figures will participate in Sharjah Art Foundation annual program, the March Meeting 2015. 

<Source from Sharjah Biennale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