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MeeNa Park
(Korean, 1973)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MeeNa Park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Diving into the Color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Gwacheon, Korea
July 22, 2020 ~ February 28, 2021

MeeNa Park, 14 Shades of Monochrome and Green, Blue, Red and Black Light, 2020, lights, wall painting

Artists: MeeNa Park (박미나)
Exhibition Dates: July 22, 2020 – Feb 28, 2021 
Exhibition Venu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Korea
Website: www.mmca.go.kr/eng/exhibitions/exhibitionsDetail.do?exhId=202006150001275

The contemporary artist MeeNa Park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Diving into the Color, hel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Gwacheon, Korea, from July 22, 2020. The largest children’s exhibition to be held at the museum’s Gwacheon branch since its opening in 1986, the presentation includes works by six artists including MeeNa Park, Kim Yongkwan, Kim Jin Song, Park Kiwon, Back Inkyo, and Jo Sook Jin, presenting vibrant, colorful spaces that aim to awaken the senses and imagination of visiting children. MeeNa Park, who has challenged stereotypical norms by collecting and researching different compositions of color according to her own standards, will be showcasing an installation and a series of approximately 180 paintings as part of the exhibition. 

The exhibition, which takes place across an area of 2,645㎡ at the Circular Gallery on the first floor, is comprised of three sections titled ‘Exhibition Zone,’ ‘Activity Zone,’ and ‘Learning Zone.’ Displayed on the outer walls of the gallery is Park’s mural titled 14 Shades of Monochrome and Green, Blue, Red and Black Light (2020), showcasing 14 shades of monochrome along with green, blue, red, and black light in the shape of a rectangular cube. The work, which utilizes various color theories involving color, monochrome, brightness, and color adaptation, provides a hands-on experience with color characteristics and theories for children. Further installed on the walls are Coloring Drawings (2020) and 12 Colors (2020), a vast collection of approximately 180 drawings that provide a multisensory experience with color. Alongside these physically engaging works of art, the Activity Zone offers a program titled “Moving Color! Breathing Sculpture!” where visitors can create works of their own, while the Learning Zone provides an education program titled “Open Yard.” The museum will also be offering accessible tour programs for children with disabilities including vision impairment and hearing loss. The exhibition, which provides an opportunity to engage with and discover the joy of contemporary art within a colorfully curated environment, runs through February 28, 2021. 


박미나,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그룹전 《신나는 빛깔 마당》 참가

현대미술가 박미나는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7월 22일부터 진행되는 어린이 전시 《신나는 빛깔 마당》에 참여한다. 1986년 과천관 개관 이후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어린이 전시는 박미나, 김용관, 김진송, 박기원, 백인교, 조숙진 6인의 작가들이 어린이의 감각과 상상력을 일깨울 수 있는 다채로운 색의 공간을 펼쳐 보인다. 자신만의 기준으로 색상을 수집, 연구하여 기존의 인식 체계를 전환하는 색채 작업을 펼쳐온 박미나는 이번 전시에서 여러 가지 색깔 재료를 사용한 설치작 1점과 회화 연작 180여 점을 선보인다. 

2,645㎡ 규모의 원형 전시실에서 펼쳐지는 본 전시는 전시, 체험, 교육 공간으로 구성된다. 박미나 는 전시 공간에 외벽 벽화 ‘무채색 14단계’와 내부 벽화 ‘녹색, 파랑, 빨강, 검정 광원’으로 이루어진 직육면체 형태의 작품 <무채색 14단계와 녹색, 파랑, 빨강, 검정 광원>(2020)을 소개한다. 유채색과 무채색, 명도, 색순응 등 다양한 색의 원리를 활용한 본 작품은 아이들로 하여금 색의 특징과 원리를 몸으로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벽면에는 수많은 색으로 구성된 <색칠 공부 드로잉>(2020), <12 Colors>(2020) 연작 180여 점이 설치되어 색에 대한 다양한 감각을 일깨운다. 또한 전시 공간 외에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 보는 체험 공간 ‘엉뚱한 상상조각’과 교육 공간 ‘모두의 마당’이 함께 운영되며, 시각, 청각 장애아동을 위한 전시 해설 프로그램이 제공될 예정이다. 일상과 닿아 있는 색의 공간에서 현대미술의 즐거움을 스스로 발견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내년 2월 28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MMCA press release]
 
 
2 MeeNa Park, Subject of Solo Exhibition Scream at Over the Influence, Hong Kong
July 05, 2019 ~ August 09, 2019


Installation view at Over the Influence, Hong Kong

Artist: MeeNa Park (박미나)
Exhibition Dates: Jul 05 - Aug 09, 2019
Exhibition Venue: Over the Influence in Hongkong (홍콩 Over the Influence 갤러리)
Website: www.overtheinfluence.com/exhibitions/meena-park-scream/

MeeNa Park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Scream, on view at Over the Influence in Hong Kong through August 9, 2019. Park visualizes the rules and values that we learn implicitly as images, icons, and colors, exploring ‘ready-made’ structures found in contemporary society. Since her early work Orange Painting (2002-2003), Park has explored the origin and the influence of icons and visual symbols. Such visual languages, including paint colors readily available in the market or dingbat font symbols, are redrawn onto the canvas in order to produce a new narrative interpretation of the original icon. 

Park’s Scream abstracts the American cartoonist Charles Schulz’s signature character, Charlie Brown, into an icon, visualizing the act of screaming and portraying the sound waves from the character’s gaping mouth with various color gradations. When the artist first began to incorporate the screaming icon in 2005, Park’s original inspiration was from Edvard Munch’s The Scream and the classic Hollywood movie Scream. It was only after the audience’s repeated references to the cartoon character Charlie Brown that Park began to research the cartoon Peanuts. After two iterations of the Scream series, Park has introduced new variations to the screaming figure and heart symbol. The artist equates her series to a fugue, a musical form consisting of a theme repeated in higher or lower notes. This allows Park to delve into a subject with infinite variations, approaching it again and again in order to obtain deeper significance.


박미나, 홍콩 Over the Influence 갤러리에서 개인전 《Scream》 개최

박미나는 홍콩 오버 더 인플루언스 갤러리에서 개인전 《Scream》을 오는 8월 9일까지 선보인다. 우리가 은연중에 체득하는 규칙이나 가치관 등의 작동 시스템을 이미지, 도상, 색채 등 시각적으로 구현하는 박미나는 현대사회에 녹아있는 레디 메이드(ready-made) 구조물을 흥미롭게 탐구한다. 작가는 초기 작업 <오렌지 페인팅(Orange Painting)>(2002-2003) 이후 도상과 시각적 상징의 기원과 영향에 대해 연구해 왔다. 시장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페인트 색이나 딩벳(Dingbat) 기호와 같은 시각적 언어들을 캔버스에 다시 그려냄으로써 통념적 상징을 새롭게 해석한다.
     
박미나의 <스크림(Scream)>은 미국 만화가 찰스 슐츠(Charles Schulz)의 캐릭터인 찰리 브라운을 하나의 아이콘으로 추상화하여, 비명 지르는 행위와 입에서 나오는 음파를 다양한 색깔의 그라데이션으로 시각화한 작업이다. 아이콘을 처음 도입한 2005년에는 찰리 브라운이 아닌 에드바르트 뭉크의 <스크림(Scream)>과 할리우드 영화 <스크림(Scream)>을 염두 했으나, 만화 캐릭터 찰리 브라운과의 유사점이 계속 언급되자 만화 <피너츠(Peanuts)>를 참조하기 시작했다. 이후 박미나는 비명을 지르는 인물과 하트 모양을 기본으로 하되,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작가는 이러한 자신의 작업 방식을 하나의 주제에서 고음과 저음이 모방 반복되는 음악적 형태인 푸가(fugue)로 설명한다. 박미나는 시리즈를 통해 무한한 변이의 주제를 탐구하고, 계속해서 더 많은 의미를 찾아내고 있다.

[Source from Over the Influence press release]


 
 
3 김기라, 정연두, Sasa[44], 박미나,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참가
September 21, 2017 ~ December 20, 2017


전시작가: 김기라, 정연두, 사사, 박미나
전시기간: 2017년 9월 21일 – 12월 20일
전시장소: 만리동광장 우리은행 중림지점 앞
웹사이트: http://sculture.seoul.go.kr/archives/81798
 
국제갤러리의 김기라, 정연두, 사사, 박미나의 작품이 9월 21일부터 서울역 앞에 설치된 《서울로 미디어캔버스》에 상영된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서울은 미술관’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그 일환으로 9월 21일부터 12월 20일까지 ‘서울로 7017’ 옆에 설치된 미디어플랫폼에 전문작가의 미디어아트와 시민 영상작품이 소개되는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를 진행한다. 미디어아트 작품들은 평일 오후 6시, 주말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 각 작품별 10분 이내로 전시되며, 공모를 통해 선정한 시민영상작품과 시민참여프로그램도 송출된다. Sasa[44]와 박미나는 그래픽디자이너 슬기와 민과 함께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SMSM으로 참가하여 공공미술을 통한 치유와 회복의 염원을 담은 작품 <색깔의 힘 7017>을 선보인다. 정연두는 미아동, 신길동, 아현동 등 서울의 재건축지역의 골목길을 촬영하여 소소한 삶의 기억을 기록한 작품 <Building Recollections 기억은 집과 함께 자란다>를 출품한다. 김기라는 김형규 작가와 협업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사람의 시_이미지에게 듣는다> 를 통해 불확실한 사회에 대한 시대정신을 담아낸다.

Works by Kira Kim, Yeondoo Jung, Sasa[44], and MeeNa Park will be screened for Seoullo Media Canvas at the Seoul Station from September 21, 2017. This event is held as part of the ‘Seoul is Museum' project, whic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has been spearheading since 2016, and video works by both practicing artists and the public will be introduced at a media platform installed next to Seoullo 7017. Ten minutes of each video work will be on display from 6:00pm on weekdays and 5:00pm to 11:00pm on weekends. Sasa[44] and MeeNa Park are exhibiting as a project collective named ‘SMSM’ that is organized with the graphic designers of the duo Sulki & Min. The group presents the work Power of Color 7017, which frames the desire to heal and encourage social recovery by way of public art. Yeondoo Jung presents Building Recollections, a video work documenting recollections of the everyday life through images from the alleyways of reconstructed areas in Seoul, including Mia-dong, Singil-dong and Ahyeon-dong. Kira Kim has collaborated with the fellow artist Kim Hyung-Kyu to create The Poem of the Sky, Wind, Stars and People_Listening to Images, which presents the zeitgeist of uncertain times.  


[Source from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ebsite]
 
 
4 박미나, 북서울미술관 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덕후 프로젝트: 몰입하다> 참여
April 11, 2017 ~ July 09, 2017

2000-2004 Cellphone Accessories, 20 x 20 x 60cm. Courtesy of Seoul Museum of Art and News 1

참여작가: MeeNa Park
전시제목: <덕후 프로젝트: 몰입하다(Project Dukhoo: Finding Flow)>
전시기간: 2017년 4월 11일 ㅡ 2017년 7월 9일 
전시기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웹사이트: https://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527
 
국제갤러리의 박미나는 2017년 4월 11일부터 7월 9일까지 서울시립 북서울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덕후 프로젝트: 몰입하다>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오늘날 덕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의 변화를 바탕으로 좋아하는 분야에 깊이 몰입하며 가지게 되는 기질이나 자세, 행동 양식의 의미를 조명함으로써 ‘덕후’라는 단어로 대변되는 동시대 사회문화적 현상을 살펴보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11명의 작가들은 장르와 매체를 넘나들며 ‘덕후’ 라는 문화적 현상을 들여다볼 수 있는 다양한 작품들을 전시하며 관객들에게 ‘덕후’라는 몰입의 문화를 체험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박미나 작가는 지난 10 년간 자신의 핸드폰 장식을 위해 수집해온 액세서리를 모아놓은 오브제 작업 <2000-2009 핸드폰 액세서리>를 선보이며 예술적 태도와 밀접히 연결되는 취미 활동을 통해 생활과 예술의 경계를 허무는 시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MeeNa Park participates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Project Dukhoo: Finding Flow at Seoul Museum of Art (SeMA), Buk-Seoul Museum of Art, from April 11 to July 9, 2017. This exhibition explores the contemporary sociocultural phenomenon surrounding the term “dukhoo,” which was once used to deride “a reclusive fanatic.” Today the term has undergone a socio-cognitive change, implying a positive temperament, attitude, and behavior of someone who accomplishes a professional level of expertise in an area of interest. Featuring works by eleven artists who traverse genres and media, the exhibition’s diverse collection thoroughly engages with the “dukhoo” culture. MeeNa Park exhibits her 2000-2009 Cellphone Accessories series, an objet work that is a compilation of cellphone accessories the artist collected over the ten-year period. This work shows an attempt to blur the boundary between everyday life and art through hobbies that intertwine with artistic practice. 


[Source from SeMA, Buk-Seoul Museum of Art website]
 
 
5 국제갤러리, 제 35회 2017 화랑미술제 참가
March 10, 2017 ~ March 12, 2017

Yeondoo Jung, Location #29, 2010, C-print, 122 x 159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프리뷰: 2017년 3월 9일 (목) 
전시기간: 2017년 3월 10일 (금) – 2017년 3월 12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3층, C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K43
웹사이트: http://www.artkorea.info/
 
국제갤러리는 3월 10일부터 12일까지 한국화랑협회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년 제 35회 화랑미술제에 참가한다. 올해에는 94개의 갤러리가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홍석, 박미나, 정연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제갤러리에서 2008년과 2014년에 개인전을 개최한 김홍석은 영화, 비디오, 조각, 회화, 퍼포먼스, 그리고 설치작업을 아우르는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치며, 이번 화랑미술제에는 <Bearlike Construction>을 비롯한 조각 위주의 작업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 다양한 원색의 필름 스티커를 창문에 부착한 <Primary BGRY>(2017)라는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박미나 작가는 아크릴이나 유화를 사용한 회화 작품들을 소개하며, 정연두는 이번 화랑미술제에 현실과 비현실 사이의 경계에 존재하는 심상의 풍경을 표현하는 <로케이션>(2005) 연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35th iteration of Korea Galleries Art Fair 2017, which will take place from March 10 to 12, 2017, at COEX, Seoul. Korea Galleries Art Fair takes place March of each year, and Kukje Gallery is one of the ninety-four galleries to participate this year.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Gimhongsok, MeeNa Park, and Yeondoo Jung, who are active in Korea and abroad. Gimhongsok, who works across media including film, video, sculpture, painting, performance, and installations, will exhibit many of his sculpture works, such as the Bearlike Construction series. The artist held two solo exhibitions at Kukje Gallery in 2008 and 2014. MeeNa Park, who is currently exhibiting Primary BGRY (2017), an installation consisting of film stickers of various primary colors on the windows of the Suwon iPark Museum of Art, will showcase her acrylic and oil paintings at the Kukje Gallery booth. Selected pieces from Yeondoo Jung’s Location (2005 – ) series, which recreates dreamlike landscapes that hover between reality and fantasy, will also be on display.

 
 
6 박미나,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공공연한 디자인> 참여
February 14, 2017 ~ May 21, 2017

MeeNa Park, Primary BGRY, 2017, eco-film on windows

참여작가: MeeNa Park
전시제목:  공공연한 디자인
전시기간: 2017년 2월 14일 ㅡ 2017년 5월 21일 
전시기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웹사이트: http://sima.suwon.go.kr/kor/exhibition
    
국제갤러리의 박미나는 2월 14일부터 5월 21일까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공공연한 디자인>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디자인과 관객의 상호작용이 익숙하고 일상적인 행위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에서 접근하여, 7인의 젊은 작가들의 설치, 조각, 그리고 오브제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총 3개의 전시실에서 이루어지는 이 전시는 ‘마당’, ‘집’, ‘놀이터’로 분할하여, 작가의 시선을 통해 디자인이 사회와 개인의 삶을 어떻게 연결하고 있는지 다각도로 조명하고자 한다. 전통적인 캔버스와 물감을 가지고 패턴화된 문양들을 조합함으로써 새로운 기호를 도출하는 방식을 취하는 박미나는 ‘놀이터’ 전시장에 다양한 원색의 필름 스티커를 창문에 부착한 <Primary BGRY (2017)>를 선보인다. 

MeeNa Park will participate in From Empty Space to Our Life: DESIGN,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the Suwon iPark Museum of Art, from February 14 to May 21. Based on the premise that people’s experiences with design occur in the most mundane, everyday situations, this exhibition showcases installations, sculptures, and objet pieces by seven young artists. Comprised of three spaces – ‘Garden,’ ‘House,’ and ‘Playground’ – the exhibition illuminates how design mediates the social and personal. MeeNa Park, an artist who incorporates traditional canvas and paint to combine various patterns that project new symbols, will showcase an installation in the ‘Playground’ space. Titled Primary BGRY, this work consists of film stickers of various primary colors on the windows of the exhibition space.

[Source from Suwon iPark Museum of Art website]
 
 
7 Sungsic Moon and Meena Park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at the Audio Visual Pavillion
November 03, 2016 ~ December 04, 2016

문성식, 별이 빛나는 밤에, 2016

Artists: Sungsic Moon (문성식), MeeNa Park (박미나)
Exhibition Title: December
Exhibition Dates: Nov 13 - Dec 4, 2016
Exhibition Venue: Audio Visual Pavilion (시청각)
Website: www.audiovisualpavilion.org/december/

Sungsic Moon and MeeNa Park will participate in December, a group exhibition at the Audio Visual Pavilion from November 3 to December 4, 2016. This exhibition speaks to the unpredictable days to come caused by abnormal climate patterns such as fine dust particle pollution and global warming as well as the increasing difficulty in compiling sensory data on units of time, be it days, weeks, months, seasons, or years. Sungsic Moon, MeeNa Park, and eight other artists or artist collectives will unfold a weather archive of the past century or reenact the weather they had experienced in the past. Through this weather archive and reenactment, the artists will present the seasons and climates they sensorially experienced.


문성식, 박미나, 시청각에서 그룹전 참여

국제갤러리의 문성식과 박미나는 11월 3일부터 12월 4일까지 시청각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미세먼지와 지구온난화 같은 이상 기후로 인해 내일에 대해 예측할 수 없게 되고, 하루, 한 주, 한 달, 한 계절, 그리고 한 해에 대해 시간의 단위로 감각의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이 어려워진 일들을 말한다. 문성식과 박미나 외 8여명(팀)은 날씨와 관련된 지난 100년의 기록을 펼쳐놓거나 과거의 1인칭 기억 속의 날씨를 전시장에 재현하는 방법 등으로 그들의 감각으로 목격한 계절과 날씨를 제안한다. 

 
 
 
8 박미나, 시청각에서 개인전 개최
May 17, 2016 ~ June 30, 2016

Rainbow Scream, 2016

전시작가: MeeNa Park    
전시제목: Scream
전시기간: 2016.05.17 - 2016.06.30
전시기관: 시청각
웹사이트: http://audiovisualpavilion.org/

박미나는 5월 17일부터 6월 30일까지 시청각에서 개인전 <Scream>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2005년 동명의 개인전 이후 새롭게 작업한 8점의 ‘Scream’ 연작으로 채워진다. ‘Scream’ 연작은 찰스 슐츠의 만화 «피너츠(Peanuts)»의 캐릭터인 찰리 브라운을 연상시키는 동그란 얼굴 도상을 주제로, 반복되는 하트 무늬 이미지에 무지개색, 은색 별 문양의 도열, 흑백 바둑판 등 서로 다른 규칙으로 변주되는 이미지 작업들은 얼굴 도상의 이미지 비율과 방식을 결정한다. 이로써 박미나 작가가 도상과 주제에 기초하여 색과 형태, 내용과 형식에 관한 배치와 연산에 대해 연구한 흔적을 보여준다.

MeeNa Park holds solo exhibition Scream at the Audio Visual Pavilion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17 to June 30, 2016. A continuation of Park’s 2005 solo exhibition of the same title, this exhibition features eight new works in addition to the thirty works previously shown. The Scream series conjures Charlie Brown’s round face abstracted as an icon, the repeating heart shapes, fields of silver stars, and grids determine the relative size and position of Charlie Brown’s face on canvas. Through these icons and the leitmotifs the artist presents her research about the application and composition of color and form.

 [Source from  Audio Visual Pavilion website]


 
 
 
9 박미나, 금호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참여
 

April 29, 2016 ~ September 11, 2016


전시작가: MeeNa Park
전시제목: 빅(BIG): 어린이와 디자인
전시기간: 2016.04.29 – 2016.09.11
전시기관: 금호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kumhomuseum.com/designer/skin/02/01.html

박미나는 4월 29일부터 9월 11일까지 금호미술관에서 개최되는 디자인 기획전 <빅(BIG): 어린이와 디자인>에 참여한다. 지하 1층부터 3층까지 층별로 나뉜 네 개의 전시 공간에서 20세기 영향력 있는 디자이너들의 유럽 빈티지 어린이 가구 250여점과 국내 가구 디자이너 6명의 작품들이 소개된다.  3층은 피터 켈러 (Peter Keler), 루이지 콜라니 (Luigi Colani), 레나테 뮐러 (Renate Müller) 를 포함한 유명 디자이너들이 설계한 의자들이 전시되며, 2층은 박미나를 비롯하여 국내 디자이너들의 가구들로 채워진다. 또한 볼풀이 있는 키즈 카페와 어린이들을 위한 가구들이 채워진 공간이 준비되어 가족 모두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열린 공간을 선사한다. 

MeeNa Park participates in the design exhibition BIG: Kids and Design from April 29th to September 11th at Kumho Museum of Art. Approximately 250 pieces of European vintage children’s furniture by influential designers of the twentieth century, and pieces by six local furniture designers will be presented in four different exhibition spaces from the basement floor to third floor. On the third floor, chairs pieces by renowned designers such as Peter Keler, Luigi Colani, and Renate Müller are installed, and on the second floor, pieces by MeeNa Park and other local designers are showcased. Furthermore, a kids’ café with a ball pool, and a space filled with children’s furniture are prepared so that families or anyone can come and enjoy these open spaces. 

[Source from Kumho Museum website]
 
 
 
10 박미나,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교육전 개최
March 02, 2016 ~ July 24, 2016

사진제공: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사진촬영 : 플래시큐브 남기용

전시작가: MeeNa Park (Korean, 1973)
전시제목: 빨주노초파남보展
전시기간: 2016.03.02 – 2016.07.24
전시기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어린이갤러리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462

국제갤러리 박미나 작가는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어린이갤러리에서 3월 2일부터 7월 24일까지 교육전시 <빨주노초파남보>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색채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되었다. 초대작가인 박미나 작가는 그 동안 색채의 내용과 형식을 실험하여 색 자체를 작업의 주제로 삼아왔으며, 이번 전시에서는 색 이면의 이야기들을 전달하고 새로운 감상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본 전시와 연계되어 오감체험교실, 미술하는 가족, 꿈꾸는 미술관 등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현장학습 프로그램이 준비되며, 3월 18일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아티스트 토크가 개최될 예정이다.

MeeNa Park holds an educational exhibition Red, Orange, Yellow, Green, Blue, Indigo, and Violet at SeMA Bukseoul Museum of Art children's gallery in Seoul, South Korea. Open from March 2 to July 24, 2016, this exhibition will give children the opportunity to gain a new perspective on colors. Park, whose main artistic theme is “colors”, has experimented with the substances and forms of color tones. As an invited artist, MeeNa Park conveys stories behind colors to experience them in a new manner. Workshops such as Experience the 5 Senses, Family Art, the Dreaming Museum and others are open in conjunction with the exhibition for children. On March 18, an artist talk will be held open to the general public. 

[Source from SEMA Newsletter]
 
 
11 박미나, 대구미술관에서 개최하는 <DNA>전 참여
February 23, 2016 ~

791002, 2009

전시작가: MeeNa Park
전시제목: DNA
전시기간: 2016.02.23 – 2016.05.29
전시기관: 대구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daeguartmuseum.org/

박미나는 2월 23일부터 5월 29일까지 대구미술관에서 개최하는 <DNA>전에 참여한다. ‘design’과 ‘art’의 첫 글자를 따서 지어진 <DNA>전은 2013년에 이은 두 번째 전시로, 순수미술의 영역에서 디자인적 요소를 차용하는 작가들과 공예, 디자인의 영역에서 순수미술의 형식을 사용하는 국내외 작가들 30여명의 작품들을 제품, 공예, 공간 등으로 분류해 전시한다. 박미나는 문자 폰트가 아닌 간단한 이미지 혹은 기호가 문자를 대신하는 폰트를 이용한 ‘딩벳 회화’을 선보인다. 

MeeNa Park participates in exhibition DNA at the Daegu Art Museum from February 23rd to May 29th. Derived from the first letters of the words “design” and “art”, DNA is the second edition after its first show in 2013. Works from approximately thirty international and domestic fine artists who borrow design elements, or designers who utilize the fine arts form, will be showcased in sections divided to products, handicrafts, and space. MeeNa Park presents her “Dingbat Paintings”, which uses simple images or symbols as its form of font in replacement of text font. 

[Source from DAM website]
 
 
 
12 박미나와 홍승혜, 일민미술관에서 <평면 탐구: 유닛, 레이어, 노스탤지어 > 참여
November 27, 2015 ~ January 31, 2016

11111222222233333333333333333344444455566666677788888999990000, 2015, acrylic on canvas, 150 x 600 cm
Courtesy of MEENA PARK,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박미나, 홍승혜
전시제목: 평면 탐구: 유닛, 레이어, 노스탤지어 (Crossing Plane: Unit, Layer, Nostalgia)
전시기간: 2015.11.27 – 2016.01.31
전시기관: 일민미술관 1, 2, 3 전시실
웹사이트: http://ilmin.org/exhibitions/upcoming/

박미나와 홍승혜는 일민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평면 탐구: 유닛, 레이어, 노스탤지어 Crossing Plane: Unit,Layer, Nostalgia>에 참여한다. 현대 미술에서 평면의 의미를 되새겨보자는 취지로 기획된 이번 전시는 박미나와 홍승혜를 비롯한 총 10명의 작가의 회화, 설치, 영상 작품 50여점이 총 3개 전시실로 나뉘어 전시된다. 박미나의 드로잉 작품은 평면을 ‘겹’이라는 열쇳말로 정렬한 2 층 전시실에, 홍승혜의 영상 '센티먼털 스마일'은 3층에 전시된다.

MeeNa Park and Hong Seung-Hye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Crossing the Plane: Unit, Layer, Nostalgia at the Ilmin Museum of Art from November 27th to January 31st of next year. With the intention of reflecting on the meaning of the plane in contemporary art, ten artists including MeeNa Park and Hong Seung-Hye show 50 artworks in various mediums such as painting, installation, and video in three different spaces. MeeNa Park presents her drawing series on the second floor with its key word of ‘layer’, and Hong Seung-Hye presents her video work Sentimental Smile on the third floor.

[Source from Ilmin Museum website]
 
 
13 박미나, 갤러리 엠에서 개인전 <24 & 36 Grays>
July 29, 2015 ~ August 29, 2015


작가: Meena Park (Korean, b. 1973)
전시제목: 24&36 Grays
전시기간: 2015.07.29 – 2015.08.29
전시장소: Gallery EM, Seoul
웹사이트: www.galleryem.co.kr
 
박미나는 오는 7월 29일부터 8월 29일까지 갤러리 엠에서 개인전 <24 & 36 Grays>를 갖는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그 동안 각기 다른 양상으로 발전시킨 두 가지의 작업 체계인 딩뱃 회화와 색칠 공부 드로잉이 하나로 합쳐진 결과물을 선보인다. 언어를 기호로 변환시켜 만든 다이어그램에 색을 채워 넣는 기존의 딩뱃회화를 아동용 색칠 공부 도안으로 옮겨 특정 이미지를 남긴 나머지 공간을 채운다. 이를 통해 기존의 언어와 기호, 색으로 한계를 넘어서는 새로운 영역을 보여 주며, 기존 인식 체계의 전환에 대한 작가의 철학 및 대량생산과 사회의 규범에 대한 작가의 비판을 드러낸다.
특별히 3개의 패널로 구성된 대형 회화 작품<djswpsrkdjeldptjandjtdmfdjEjgrpdjEjgksdldbfh 언젠가 어디에서 무엇을 어떻게 어떠한 이유로>, <24 Grey Drawings>, <And Sparkling Stars!> 등은 작가가 꾸준히 작업해 온 색의 레디메이드, 기성품의 보편성, 그리고 회화의 본질과 같은 주제들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MeeNa Park is having a solo exhibition, 24 & 36 Grays, at Gallery EM from July 29 to August 29. The works in this exhibition show a convergence of concerns behind the artist’s two representative series of works, the Dingbat Paintings and the Coloring Drawings. The artist uses Dingbat painting, a pictographic Dingbat font rearranged into new diagrams, to fill the Coloring Drawings except certain images. She constantly discovers the essence of painting and ways to expand the field of painting beyond traditional modes, revealing her deep interest regarding mass production and social standards as well. The exhibited works including 24 Grey Drawings, And Sparkling Stars! and the large tryptic painting entitled djswpsrkdjeldptjandjtdmfdjEjgrpdjEjgksdldbfh provide the opportunity to see the relationship between subject, form of art and universality of readymade.
 
 
14 박미나·사사 작가, 삼성미술관 플라토 그룹전 <스펙트럼-스펙트럼> 참여 MeeNa Park and Sasa[44] to participate in at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July 24, 2014 ~ October 12, 2015


전시작가: 박미나 MeeNa Park (Korean, b.1973), 사사[44] Sasa[44] (Korean, b.1973)
전시기관: 삼성미술관 플라토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전 시 명: 스펙트럼-스펙트럼 Spectrum-Spectrum
전시기간: 2014년 7월 24일 – 2015년 10월 12일
웹사이트: http://www.plateau.or.kr/


박미나·사사 작가는 삼성미술관 플라토 기획전 <스펙트럼-스펙트럼>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삼성미술관 리움의 대표적인 전시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1년 이후 5회의 전시를 통해 총 48명의 신진작가를 배출한 <아트스펙트럼>을 모티브로 한다. <아트스펙트럼> 출신작가 7명이 새로운 작가 7명을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한 <스펙트럼-스펙트럼>은 리움의 지난 10년의 성과를 기념하는 것은 물론, 플라토의 확장된 시각을 더한 일종의 메타(meta-) 전시로서 하나의 전시모델이 발전하고 지속 가능한지를 실험해보는 전시이다.
김범-길종상가, 미나와 Sasa[44]-슬기와 민, 지니서-홍영인, 오인환-이미혜, 이동기-이주리, 이형구-정지현, 정수진-경현수 등 총 14명(팀)의 작가들은 오늘날 미술가들이 마주하는 현실에 대해 깊이 사유하면서 다양한 자구책과 해법을 모색한다. 삶의 난해함을 퍼즐풀기로 헤쳐나가거나, 고정된 역사에 다수의 대안을 제시하여 대체 가능성을 모색하고, 예술활동을 비즈니스로 치환하는 등, 다양한 시각적 매체와 작가들 스스로 생산한 텍스트를 통해 풍부한 볼거리와 생각거리를 제공한다.

MeeNa Park and Sasa[44] are participating in Spectrum-Spectrum, an exhibition examining the diverse spectrum of Korean contemporary art today. This exhibition takes ARTSPECTRUM, Leeum’s core biennial program for emerging artists, as point of departure. Since 2001, ARTSPECTRUM has presented over forty-eight artists over its five installments. Inviting seven past participants of ARTSPECTRUM along with seven peer artists of their recommendation, Spectrum-Spectrum honors Leeum’s past decade of accomplishments, at the same time layering PLATEAU’s expanded perspective as way of exploring new grounds for modifying and sustaining existing exhibition platforms.
The fourteen participating artists (teams) in the exhibition, including Kim Beom-Kiljong Arcade, MeeNa & Sasa[44]-Sulki & Min, Jinnie Seo-Young In Hong, Inhwan Oh-Meehye Lee, Dongi Lee-Juri Lee, Hyungkoo Lee-Jihyun Jung, Suejin Chung-Hyounsoo Kyung, each seek their own solutions and answers to the realities they are faced with as artists today. From a puzzling maze as metaphor of life, envisioning multiple alternatives to the historical narrative, to proposing a new business model of art production, the shrewd sense of reality expressed in the various artistic forms will provide ample grounds for visualizing their unique insights.

<출처: 삼성미술관 플라토 source from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15 내일을 향한 답문 - 한국의 현대미술가에게 묻고 듣는다 2
May 24, 2014 ~ June 14, 2014



강의제목 : 내일을 향한 답문 - 한국의 현대미술가에게 묻고 듣는다 2
강사 : 임근준
장소 : 두산아트센터 연강홀,문의 02-708-5001
강의일정 및 내용 :
7강 5/24 (토) 박미나
8강 5/31 (토) 이수경
10강 6/14 (토) 김소라
(오전 10시~오후 12시)
http://www.doosanartcenter.com/english/artschool/lecture_view.asp?idx=34

두산아트스쿨은 미술에 관심있는 대중을 위한 무료 강좌로서 국내외 현대미술의 흐름에 대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두산아트스쿨 ‘내일을 향한 답문’은, 미술·디자인 평론가 임근준(이정우)의 사회로 진행되는 대화의 장입니다. “한국의 현대미술가에게 묻고 듣는다”는 부제 그대로, 한국현대미술계를 대표하는 미술가 20인(팀)을 초청해 대담하는 시간입니다.2차로 구동희, 정수진, 권오상, 공성훈, 안규철, 박미나, 이수경, 김상길, 김소라, 안은미 10인을 초대해 그들의 작업 세계와 방법론(method) 그리고 주제-물(subject matter)의 성장, 변화 과정을 되돌아볼 예정입니다.
 
 
16 김홍석, 마이클 주, 박미나, 정연두 작가 부산시립미술관 <한국미술, 대항해 시대를 열다>전 참여 Gimhongsok, Michael Joo, MeeNa Park, Yeondoo Jung participate in at Busan Museum of Art
May 17, 2013 ~ July 07, 2013


전시작가: 김홍석, 마이클 주, 박미나, 정연두 Gimhongsok, Michael Joo, MeeNa Park, Yeondoo Jung
전시기관: 부산시립미술관 Busan Museum of Art
전 시 명: <한국미술, 대항해 시대를 열다>
전시기간: 2013년 5월 17일 – 2013년 7월 7일
웹사이트: http://art.busan.go.kr/

국제갤러리 김홍석, 박미나, 정연두 작가는 부산시립미술관의 <한국미술, 대항해 시대를 열다> 그룹전에 참여한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한국미술 대표 작가들의 회화, 사진, 설치, 영상 작품들이 포함된 본 전시에서 현재 서울 삼성미술관 플라토에서 개인전을 갖고 있는 김홍석은 레진 페인팅과 비디오 작업,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마이클 주는 설치작업, 사회와 문화를 구성하는 ‘색’과 ‘언어’의 회화화를 발현시키는 박미나는 ‘색상 회화’, 그리고 과거와 현재, 허구와 현실, 진실과 거짓에 대한 재고를 유도하는 정연두는 사진 및 비디오 작품을 선보인다.
 
 
17 MeeNa Park Participates in “Golden DNA: Second Part, Meena Park & Soojin Jeong” 박미나 작가 <황금 DNA : 두번째 이야기, 박미나 & 정수진> 전시 참여
January 18, 2013 ~ March 15, 2013


전시 전경, 일주&선화갤러리

전시작가: 박미나, 정수진
전시기관: 서울 신문로 흥국생명빌딩 3층 일주&선화갤러리
전시명: <황금 DNA : 한국 현대미술 연속 기획전> 두번째 이야기 : 박미나 & 정수진
전시기간: 2013년 1월 18일 – 2013년 3월 15일
웹사이트: www.seonhwafoundation.org

국제갤러리 박미나 작가는 태광그룹 산하 선화예술문화재단이 개최하는 <박미나 & 정수진> 2인전에 참여한다. 연속 기획전 중 두 번째로 마련된 본 전시는 ‘지적 사유로서의 그림 그리기’ 라는 주제로 박미나, 정수진 작가의 회화 및 드로잉 연작들을 선보인다. 참여된 박미나 작가의 작품은 사물을 수집하고 그 통계에 따른 색면화를 들수있는데 실례로 이스라엘 예루살렘 분쟁지역에서 채집한 인공 채색 작품 <Old City>를 통해 이 같은 특징을 엿볼수있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신작 <(^}-{^) (빼빼로 게임)>, <//^}{^]] (뽀뽀하는 연인)>을 비롯한 총 20점의 작품을 전시한다.

Kukje Gallery’s MeeNa Park is participating in a two-person exhibition Meena Park & Soojin Jeong, organized by Sunhwa Art Foundation, an affiliate of Taekwang Group. The exhibition brings together a series of paintings and drawings by the two artists, with the topic of ‘Drawing as Intellectual Thinking.’ Amongst MeeNa Park’s works on view are her color paintings that are made based on the statics of collected objects. Such feature is fully demonstrated in her artificial color painting Old City, where she has collected colors from troubled regions in Jerusalem, Israel. For the exhibition, Park will present 20 of her recent works, including (^)-{^} (Pockey Game) and //^}{^}] (Kissing Couple). <자료 출처- 선화예술문화재단 보도자료>
 
 
18 박미나 작가 뉴욕 두산갤러리에서 Gray Sky 개인전
March 01, 2012 ~ March 31, 2012


111122223333444556677888999000AABBFGgJoVvWwx, 2012, Acrylic on canvas



전 시 명: Gray Sky
전시기관: 뉴욕 두산갤러리 Doosan Gallery, NY
전시기간: 2012년 3월 1일 – 3월 31일
개관시간: 화-토요일: 10am – 6pm, 일-월요일: 정기휴관
웹사이트: http://www.doosangallery.com
담 당 자: 전민경 (02-3210-9885)

국제갤러리 전속 박미나 작가의 개인전 Gray Sky가 두산갤러리 뉴욕에서 열린다. 현재 2012 두산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아나그램(Anagram)과 딩벳(Dingbat)을 이용한 1점의 회화와 73점의 드로잉이 선보일 예정이다.
박미나의 작품에서 보여지는 ‘아나그램’이란 철자의 위치를 바꾸어서 새로운 단어를 만드는 것을 말하며, ‘딩벳’은 컴퓨터에서 문자와 함께 사용되는 특수한 부호나 심벌과 같은 이미지 폰트들을 일컫는 말이다. 작가는 이를 이용하여 마치 일상적인 말이나 기호인 듯 보이지만 사실은 아무런 의미도 갖지 않는 색채와 형태로서의 이미지를 보여줌으로써, 기존의 언어체계가 가지는 소통 방식의 한계를 벗어남과 동시에 복잡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현대미술을 보다 간편하게 정의하고자 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처음 선보이는 신작 드로잉들은 모두 각기 다른 종류의 연필들로 그려진 작품들로, 공통적인 분모는 회색과 해로 표현되는데, 회색은 지금까지의 작업에서 볼 수 없었던 색으로 작가의 새로운 시도이기도 하다. 박미나 작가의 드로잉에서 색은 단순한 색(color)이 아닌 색이 칠해진(colored) 물성의 성격을 띠고 있다. 제목이 갖는 의미와 그림 자체의 의미는 물리적으로 연결이 되고 이것은 내러티브가 없는 빈 공간이 될 수 있음과 동시에 새로운 이미지로 재탄생하며 결국은 그 안에 삼차원적 생동감이 존재하게 된다. (두산갤러리 전시소개 발췌)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MeeNa Park’s solo exhibition ‘Gray Sky’ at Doosan Gallery New York. Featuring a painting and numerous drawings among her latest works, this exhibition is to accompany her current residency at Doosan Gallery New York.
Park sees the world as a simple color palettes and elements of anagram and dingbat. Anagram is a type of literary technique and the result of rearranging the letters of a word or phrase to produce a new phrase, while Dingbat is a character used in computer industry, designated for symbolism.
This exhibition features about seventy pencil drawings of a sun, which were drawn using pencil and acrylic on children’s coloring pages. For this body of work, the artist has used the color gray, a color that is used for the first time. Throughout this overall process, Park prevails a limitation of the existing communication system and linguistic barriers.
(Excerpted from exhibition introduction by Doosan Gallery New York)
 
 
19 박미나 작가 공공미술프로젝트 <한뼘프로젝트> 참여
December 28, 2011 ~ November 30, 2012


박미나, Healthcare, 73 x 20 cm, 시트커팅


전시명: 예술이 흐르는 공단 한뼘프로젝트
전시주최: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전시주관: 경기도미술관
전시장소: STX에너지㈜, 해성아이다, 대한약품공업㈜
참여작가: 박미나, 강익중, 홍현숙/이주호
전시기간: 2011년 12월 28일 – 2012년 11월 30일
웹사이트: http://www.gmoma.or.kr/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국제갤러리의 박미나 작가가 경기도 안산시에서 진행되는 대형 공공미술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경기문화재단의 “커뮤니티와 예술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된 이번 프로젝트는 경기도미술관이 선정한 안산 반월공단 소재의 대표적인 기업 3곳에서 진행된다. ‘공단은 하나의 신체’라는 컨셉으로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에서 참여 작가들은 공단의 어둡고 육중한 몸을 감싸고 있는 두터운 외양에 주목한다. 박미나 작가는 대한약품공업㈜의 공장 건물 전면에 딩벳 폰트(dingbat: 글자를 그림으로 번역한 컴퓨터 이미지)를 이용한 시트 작업, 를 설치했다. 가로 73미터, 높이 20미터에 이르는 건물 전면에 생명, 인체, 의료기구 등의 딩벳 폰트들이 파스텔톤의 색감으로 유쾌하게 표현된 이번 작업은 도식의 이미지로 정보와 호기심을 제안하는 것은 물론 제약회사의 이미지를 밝고 건강하게 하였다.
 
 
20 박미나 작가 <5C5C – 5 Curators 5 Cities> 순회 전시 참여
December 17, 2011 ~ February 28, 2012


Installation View at Sangsangmadang Gallery, Seoul


전시명: 5C5C –  5 Curators 5 Cities
전시기관: Centro internazionale per l’arte contemporanea, Rome
전시기간: 2011년 12월 17일 – 2012년 2월 28일
개관시간: 월요일 - 일요일 10am – 13pm, 16pm – 20pm (금요일: 사전 예약)
웹사이트: http://www.ciacmuseum.com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5C5C는 베를린, 뉴욕, 파리, 로마, 서울 다섯 개 도시에서 활동하는 예술가 열네 명의 작품을 소개하는 국제전으로 각 도시에 기반을 둔 여섯 명의 큐레이터들의 서로 다른 기획 의도를 조합한 전시이다. 이 전시는 각 큐레이터가 꼽은 대표적인 작가들의 활동과 작품을 국제적인 맥락에서 조명함은 물론 하나의 작품을 국제 미술계에 선보일 때 발생할 수 있는 갖가지 쟁점들과 현대미술의 지배적인 풍경이 국제적인 것과 지역적인 것의 연접(conjunction)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5C5C는 2011년 서울 상상마당에서 시작되어 현재 로마에서 진행 중이며 이후 베를린, 파리, 뉴욕으로 이동하게 된다.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인 박미나 작가는 서울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한 명으로 선정되어 <드로잉 시리즈>, 그리고 <딩벳 페인팅>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5C5C is a group exhibition presenting the work of fourteen artists working in five cities: Berlin, New York, Parks, Rome and Seoul. The participating artists were selected by six curators, one based in each of those cities. Combining five distinct curatorial concepts, the exhibition explores individual artistic practice and production in a global context. By the sheer nature of the project, the works selected shed light on current concerns when presenting artwork to the global art community and demonstrate the ways in which the prevailing contemporary art scene is constructed through conjunction between the global and the local.
Opened at SangSangmadang Gallery, Seoul in 2011, 5C5C is currently taking place in Rome and planned to travel to Berlin, Paris and New York. One of the presented artists by Kukje Gallery, MeeNa Park is selected as one of two representing artists for Seoul and showing her selected works from Drawing series, Old Cities and Dingbat Painting series.
 
 
21 박미나, Sasa[44] 작가 제 4회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전시 참여
September 02, 2011 ~ October 23, 2011


전시제목: 도가도비상도(圖可圖非常圖)
예술감독: 승효상, 아이 웨이웨이
전시작가: 박미나, Sasa[44], 슬기와 민, 맵 오피스, 봉준호, 안은미, DJ 스푸키, 선현경, 왕 펑 등 135명의 작가와 73개 기업 참여.
전시장소: 광주비엔날레관, 광주 시내 일원
전시기간: 2011년 9월 2일 –  10월 23일
개관시간: 오전 10:00 –  오후 7:00
웹사이트: www.gb.or.kr

에너지! 사사[44]&박미나&최슬기&최민-SMSM
제 4회 광주 디자인비엔날레는 디자인 과잉시대에 디자인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면서 우리 삶의 모습을 사유하고, 디자인을 오브제가 아닌 장소와 사람의 관계에 대한 관심으로 전환하고자 기획되었다. 국제 갤러리의 Sasa[44], 박미나 작가는 최슬기, 최민과 함께 컬렉티브 그룹 SMSM으로 “Network City” 섹션에 참여 하며, 작품 <에너지!>를 선보인다.
참여 작품 ‘에너지!’는 에너지 드링크를 세밀하게 들여다본 인류학 보고서이다. 에너지 드링크는 일반 음료와 달리 마시면 에너지가 공급되어 신체 기능이 향상되는 음료라고 선전된다. 칼로리로 측정되는 열량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카페인, 비타민, 허브 제품을 추가해서 카페인만 섭취했을 때보다 각성 효과를 높인 제품으로 정신을 맑게 하고 신체 능력을 높인다. 물리량으로 에너지가 어떻게 욕망의 대상, 다시 말해 힘을 나타내는 지표일 뿐 아니라 자본으로서 거래되고 축적되는 멋진 상품이 되었는지, 그리고 이것이 어떻게 음식을 통해 분배되고 사유화되는지를 보여준다.

자료출처: 광주디자인비엔날레

Energy! Sasa[44], MeeNa Park, Sulki Choi and Min Choi-SMSM
The fourth Gwangju Design Biennale poses the question: "What is design?" and it provides a fundamental inquiry into design and offers a starting point for thinking about our changing era and environment. Sasa[44] and MeeNa Park participated as a collective, SMSM. Their project "Energy!" for 2011Gwangju Design Biennale is a microanthropological survey on energy drinks. Energy drinks are soft drinks advertised as providing energy to improve physical activity of the drinker, as compared to a typical drink. "Rather than providing food energy (as measured in calories), these drinks are designed to increase a user's mental alertness and physical performance by the addition of caffeine, vitamins, and herbal supplements which may interact to provide a stimulant effect over and above that obtained from caffeine alone". SMSM interested in how energy as a physical quantity becomes an object of desire-not only a description of force but also as a commodity par exvellence to trade and accumulate as a capital-and how it is distributed and privatized by, among other mean, food.

The Source of the Contents: Gwangju Design Biennale
 
 
22 박미나 작가 인터알리아 그룹전 <파라노이드 씬 Paranoid Scene>
May 27, 2011 ~ June 16, 2011


MeeNa Park
0985555460
2010
acrylic on canvas
158 x 158 cm


전시제목: 파라노이드 씬 Paranoid Scene
전시작가: 박미나, 배순성, 김준, 홍성도, 김성수, 양만기, 김남표, 박경률(aka. 박은영), 이지현, 장승효,
전시장소: 인터알리아 아트컴퍼니 INTERALIA ART COMPANY, Seoul
전시기간: 2011년 5월 27일 –  6월 16일
관람시간: 9:30 am - 6:00 pm / 일, 공휴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interalia.co.kr

박미나 작가를 포함한 총 10명의 작가들의 작품이 소개되는 이번 인터알리아의 그룹전 <파라노이드 신>은 ‘불온한 세상’에서 작가들이 발견한 ‘편집증적 장면’들을 보여주는 전시이다. 2009년 <망막의 진실>과 2010년의 <결핍된 주체>와 같은 주제적 맥락에서 기획된 이번 전시에서 박미나 작가는 2007년부터 진행해오고 있는 딩벳 페인팅 시리즈 중 3점을 선보이고 있다. 이미지와 언어의 관계에 주목하는 이 시리즈를 통해 작가는 언어를 이미지화 시키거나 혹은 이미지를 언어로 풀어내는 행위를 시도함으로써 평면의 확장적 역할을 시도한다.
 
 
23 제29회 화랑미술제
February 11, 2011 ~ February 14, 2011
일시 : 2011년 2월 11일-14일
장소 : COEX, HALL C
국제갤러리 부스 : K 23
참여작가 : Bill Viola, Anish Kapoor, Donald Judd, Anselm Reyle, Roni Horn, John Chamberlain, Candida Hofer, Julian Opie, 구본창, 최재은, 김홍주, 양혜규, 정연두, 박미나, 이광호, 홍승혜, 센정



Donald Judd
Untitled
1985
Enameled aluminum
30 x 120 x 30 cm





Roni Horn
White Dickinson: THE STARS ARE NOT HEREDITARY
2006
Aluminum and solid cast plastic
2 x 2 x 56 1/8" / 5.08 x 5.08 142.5575 cm





Julian Opie
Jack walking
2007
LED wall mounted
Unique
229 x 110 x 12 cm





구본창
Vessel (HR 10-1 BW PL)
2006
Archival pigment print
106 x 85 cm
ed. 1/10





김홍주
Untitled
2010
Acrylic on canvas
40 x 32cm





센 정
Red head girl
2009
Oil on canvas
150 x 130 cm
 
 
24 유원지에서 생긴 일 - Works in the Open Air
July 09, 2010 ~ October 31, 2010

박미나, AD4000, 접착-비닐-시트, 2010

경기도미술관 야외공간 ( http://www.gmoma.or.kr/dis/dis_nowdis_view.asp?seq=51)
2010년 7월 9일 –  2010년 10월 31일 
참여작가: 강익중, 권남희, 금누리, 박미나, 박상숙, 송명수, 슬기와 민, 안규철, 양주혜, 유영호, 이완, 이웅배, 임영선/이상천, 천대광, 최기창, 홍승혜


경기도미술관은 미술관이 자리 잡은 안산 화랑유원지 야외 공간에서 여름 기획전으로 <유원지에서 생긴 일>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공공미술’이라는 미술계의 이슈를 공유하면서 관람객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교감을 위해 개방된 공간에서 실행됩니다. 특히 경기도미술관 외관의 특정한 장소를 작품의 소재로 이용하는 '장소 특정적' 작품들은 지금까지 가지고 있던 미술관의 이미지를 넘어서는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할 것입니다.
 
 
25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 박미나 ‘제 1회 연강예술상’을 수상
~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 박미나씨가 고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 회장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10월 5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열린 ‘제 1회 연강예술상’을 수상했다.







사진: 두산갤러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