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Haegue Yang
(Korean, 1971)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양혜규, 제 16회 이스탄불 비엔날레 《The Seventh Continent》에 참가
September 14, 2019~ November 10, 2019

Installation view of The Seventh Continent, 16th Istanbul Biennial 2019, Turkey, 2019. Photo: Sahir Uğur Eren

전시작가: 양혜규(Haegue Yang)
전시기간: 2019년 9월 14일(토) – 2019년 11월 10일(일)
전시기관: 터키 이스탄불 미마르 시난 미술 대학교, 페라 박물관, 뷔위카다 섬 
웹사이트: https://bienal.iksv.org/en/16th-istanbul-biennial/the-seventh-continent

양혜규는 지난 9월 14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공식 개막한 제 16회 이스탄불 비엔날레 《The Seventh Continent》에 참가한다. 전세계 26개국, 56명의 작가가 참가하는 이번 비엔날레는 2008년부터 이스탄불 비엔날레를 이끌고 있는 비제 오레(Bige Örer)가 총감독을 맡고, 2014년 타이베이 비엔날레부터 양혜규와 인연을 맺은 몽펠리에 라 파나세 현대예술센터 관장 니콜라 부리오(Nicolas Bourriaud)가 큐레이터로 활약한다. 

이스탄불 비엔날레는 터키 면적 5배 규모의 쓰레기가 모여있는 태평양 한가운데의 공간을 가리키는 ‘7번째 대륙(The Seventh Continent)’을 주제로, 예술을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해법을 제시한다. 흔히 연관성 없다고 여겨지는 사건 및 인물들을 특유의 축약과 상징으로 엮어내는 작업을 전개해온 양혜규는 이번 비엔날레에서도 자연과 인간, 인류와 문명간의 관계를 다원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

전시장에서 작가는 공간 전면을 감싼 벽지 작업, 조각물들, 그리고 소리, 연기 등 감각을 일깨우는 촉매적인 요소들을 선보인다. 먼저 독일의 그래픽 디자이너 마누엘 래더(Manuel Raeder)와의 협업으로 지난해 처음 공개된 <배양과 소진> 시리즈는, 현재 개인전이 진행 중인 국제갤러리를 거쳐 이번 비엔날레에서 <배양과 소진 – 이스탄불 편>으로 재탄생해 선보인다. 메두사, 천사 등의 모티프가 시사하는 고대 문화와 근현대 이후 산업문화의 사물들을 예측불허로 병치-배열한 벽지 작업을 통해 작가는 과거와 현재, 자연과 문명을 유기적으로 결합한다. 또한 벽지 작업 앞에 설치된 <중간 유형> 조각들은 시간을 초월하여 존재하는 전승문화의 흔적을 담고 있다. 한편 전시장에서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새소리는 지난 2018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남북한의 지도자가 도보다리 끝에 앉아 담소를 나누는 장면에서 포착한 음향으로, 카메라 셔터 소리와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를 통해 기술과 정치, 자연과 인간, 역사와 일상 등이 서로 조우할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한다. 제 16회 이스탄불 비엔날레는 오는 11월 10일까지 진행된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Seventh Continent, the 16th Istanbul Biennial which takes place in various parts of Istanbul, Turkey, from September 14, 2019. Under the direction of Bige Örer, who has been the director of the Istanbul Biennial since 2008, and curated by Nicolas Bourriaud, the director of MOCO Montpellier Contemporain who has worked with Haegue Yang since Taipei Biennial 2014, this edition includes works by 56 artists and collectives from 26 countries. 

The Seventh Continent refers to an island of waste in the Pacific Ocean that is five times larger than the land mass of Turkey. This edition of the Istanbul Biennial aims to present art that facilitates dialogue between human and nature, proposing a harmonious coexistence of both parties. Known for her experimental interpretation of tracing the paths of seemingly unrelated historical figures and events, Yang develops a pluralistic approach in order to find new possibilities between human and nature, mankind and civilization. 

For her installation at the biennial, Yang introduces wallpaper covering all the walls, sculptures, and catalytic elements that stimulate the senses including sound and fog. Immediately surrounding the viewer as they enter into the space, Incubation and Exhaustion – Version Istanbul is a new variation of the wallpaper work Incubation and Exhaustion made in collaboration with the German graphic designer Manuel Raeder and first introduced last year. Incubation and Exhaustion is currently on view for Yang’s solo exhibition titled When The Year 2000 Comes at Kukje Gallery. The Istanbul version organically juxtaposes the past and present, nature and civilization by unpredictably arranging an eclectic array of elements from Medusas and “feathered” angels to postmodern industrial technology. Surrounded by the wallpaper, The Intermediates signify traces of folkloric culture that transcends time and still exists today. Moreover, the birdsong emanating through the space are excerpts from the broadcast of the Inter-Korean Summit held in 2018. The footage captures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sitting together at the end of a footpath speaking privately at a distance, but only contains audio elements of birds chirping, along with the footsteps and faint shutter sounds of journalists from all over the world. The audio from this historical meeting is incorporated into the artist’s installation, in which dichotomies—technology versus politics, human versus nature, and history versus everyday life—are collapsed. The 16th Istanbul Biennial will be held through November 10.

[Source from the 16th Istanbul Biennial press release]
 
 
2 양혜규, 뉴질랜드 Govett-Brewster Art Gallery에서  개인전 《Haegue Yang: Triple Vita Nestings》 개최
December 01, 2018~ March 18, 2019

Heague Yang, Installation view: Triple Vita Nestings, Institute of Modern Art, Brisbane. Courtesy the artist. Photo: Carl Warner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Haegue Yang: Triple Vita Nestings
전시기간: 2018년 12월 1일(토) – 2019년 3월 18일(월)
전시기관: 뉴질랜드 고벳 브루스터 미술관(Govett-Brewster, New Zealand)
웹사이트: https://govettbrewster.com/exhibitions/haegue-yang-triple-vita-nestings

양혜규가 뉴질랜드 고벳 브루스터 미술관에서 2019년 3월 18일까지 개인전 《생을 위한 삼중 둥지 틀기》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올해 여름 호주 브리즈번 현대미술관(IMA)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던 양혜규의 호주 첫 번째 개인전의 순회전으로, 조각과 설치, 영상 작업들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 공간에는 양혜규의 비디오 에세이 <쌍과 반쪽 – 이름 없는 이웃들과의 사건들>(2009)과 오디오 작업 <모래 동굴 안의 곰 여인 이야기>(2009/2011), 그리고 블라인드 설치작 <치명적인 사랑>(2008)이 서로 얽히듯 연결되어 있다. 《생을 위한 삼중 둥지 틀기》가 제의하는 역사적 인물이나 기이한 캐릭터들, 소외감과 이웃에 대한 양혜규의 자기 반영적인 사유들은 각 캐릭터들이 서로 얽혀 있는 상호 연결된 현실을 반영한다. 특히 문화, 스포츠, 사업, 정치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저명인사들에게 대여받은 가구를 전시하는 양혜규의 설치 작업 (2001/2018-19)가 이번에  새롭게 공개되어 일시적 ‘공동체’를 구성한다. 

Haegue Yang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Haegue Yang: Triple Vita Nestings at New Zealand’s Govett-Brewster Art Gallery through March 18, 2019. As a traveling exhibition which successfully opened at the Institute of Modern Art in Brisbane, Haegue Yang will show her installations and video works.

Although formally distinct, the works in this exhibition – from the artist’s latest video essay Doubles and Halves—Events with Nameless Neighbors (2009), to the audio work The Story of a Bear-Lady in a Sand Cave (2009/2011) and the venetian blind installation Lethal Love (2008/2018) – are inextricably linked. Evoking the biographies of historical figures, mythical creatures, and self-reflective ideas of alienation and neighbourliness, as suggested by the exhibition’s title, each character nests within another, representing our interwoven, interconnected realities. Haegue Yang will also continue her series VIP’s Union(2001/2018-19) with a version for the Govett-Brewster by inviting ‘VIPs’ from different areas of society including culture, sports, business, and politics to lend their favorite chair or table which will form a temporary ‘community’ within the gallery.

[Source from Govett-Brewster Art Gallery Website]

 
 
3 양혜규, 트리엔날레 디 밀라노에서 이탈리아 첫 번째 개인전 《양혜규: 외줄타기와 그것의 말 없는 그림자》 개최
September 07, 2018~ November 04, 2018

Courtesy La Triennale di Milano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Furla Series #02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전시기간: 2018년 9월 7일 – 11월 4일
큐레이터: 브루나 로카살바
전시기관: 이탈리아 La Triennale di Milano
웹사이트:http://www.triennale.org/en/mostra/furla-series-02-haegue-yang-tightrope-walking-and-its-wordless-shadow/

양혜규는 오는 11 4일까지 이탈리아 트리엔날레 밀라노(La Triennale di Milano)에서 개인전 《훌라 시리즈 #02 양혜규: 외줄타기와 그것의 없는 그림자》를 선보인다. 지난 10년간 이탈리아의 젊은 작가들을 지원해온 패션 브랜드 훌라(Furla) 새롭게 기획한훌라 시리즈(Furla Series)’ 자국 국공립 미술관의 국제적 전시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양혜규를 번째 작가로 선정하였다. 트리엔날레 밀라노와 훌라 재단의 협업으로 마련된 이번 전시는 양혜규가 이탈리아 기관에서 갖는 번째 개인전이며, 큐레이터 브루나 로카살바(Bruna Roccasalva) 기획했다.

양혜규는 《훌라 시리즈 #02 양혜규: 외줄타기와 그것의 없는 그림자》에서외줄타기(Tightrope walking)’ 일종의 아름다운 춤으로 규정하며 전시의 모티브로 삼았다. 개의 섹션 미니멀하고도 개념적인 접근을 강조한 번째 전시실에서는 설치작 <134.9 m³>(2000-2018) 분필드로잉 작업 <81 m²>(2002-2018) 전시된다. 다감각적 환경의 공동체로 형상화된 번째 전시실에서는 176개의 블라인드로 구성된 대형 블라인드 조각 <성채>(2011) 소개되며, 마지막인 번째 전시실은 종이 콜라주와 비닐로 이루어진 <신용양호자들>(2010 이후) 활용한 작업으로 장식적인 무도장을 연상시킨다. 또한 <신용양호자들> 대형 벽화처럼 펼쳐진 벽을 배경으로 <의상 동차動車>(2011 이후) 연작의 신작 2 <의상 동차動車우람 머리통> <의상 동차動車덩치 > 선보인다.

이탈리아의
저명한 출판사인 스키라(Skira) 이번 전시 《훌라 시리즈 #02 양혜규: 외줄타기와 그것의 없는 그림자》에 맞춰 영어와 이탈리아어로 선집(Anthology) 2019 5월에 출판할 계획이다. 416 페이지의 이번 선집은 2006년부터 2018년까지 발표된 다수의 에세이와 대담 최종적으로 14 가량이 선별되며, 양혜규의 대표작을 포함한 전시 출품작의 다양한 이미지들이 수록될 예정이다.

Haegue Yang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at La Triennale di Milano through November 4th, 2018. Furla Series is an annual program launched by Fondazione Furla, the art foundation founded by the Italian luxury brand Furla that has been fostering young creative talent in Italy for the past decade. Launched in fall of 2017, Furla Series features exhibitions and events dedicated to leading contemporary artists, organized in collaboration with Italy's foremost national and public art institutions.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marks Yang's first institutional solo show in Italy and the second installment of the Furla Series, curated by Bruna Roccasalva and co-organized by Fondazione Furla and La Triennale di Milano.

Taking cue from the title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Haegue Yang defines "tightrope walking" as a beautiful dance that dictates and serves as a motif for her exhibition. From the three rooms in the exhibition, the minimalist and conceptually driven first room of the show ushers the viewer into a space occupied by the thread installation
134.9 m³ (2000-2018) and chalk drawing 81m2 (2002-2018). The second room which solely contains Cittadella (2011), the monumental installation constituting of 176 Venetian blinds creates a multisensory environment of intricate modular structure. The final room of the exhibition leads the viewer into a space evocative of an ornate ballroom, its walls decorated with paper collages and colored vinyl film that constitute the series Trustworthies (2010-). The mural-like piece that that unfolds across the four walls of the room serves as a backdrop for two newly-conceived performative sculptures from the Dress Vehicles (2011-) series.

To coincide with the show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the respected Italian publishing house Skira will publish an anthology on the artist with texts in both English and Italian in May, 2019. The anthology includes a total of 416 pages and 14 of the most significant essays and in-depth interviews on the artist’s work from 2006 to 2018, and features a large selection of images of landmark pieces and works on display.


[Source from Fondazione Furla Press Release]

 
 
4 국제갤러리, 8월 24일 부산점 개관
August 24, 2018~ August 23, 2020


장소: F1963 국제갤러리 부산점 
운영시간: 오전 10시 – 오후 6시, 월요일 휴무

국제갤러리가 오는 8월 24일 부산점을 개관한다. 서울 소격동 소재의 국제갤러리는 1982년 개관 이래 최초의 분점인 부산점을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F1963에 약 100평 규모로 연다. 해외 대형 갤러리들이 글로벌 진출 전략의 일환으로 전세계 곳곳에 분점을 개관하는 추세와는 달리 국내 활동만을 고수해왔던 국제갤러리는 부산만의 국제성과 지역성, 문화예술 인프라를 주요하게 인식하여 부산점을 개관하기로 결정했다. 2014년부터 아트 부산 등에 꾸준히 참가하며 영남 지역에서 꾸준히 국내외 작가들과 작품을 소개해온 국제갤러리는 부산이 고유한 에너지를 바탕으로 한국 미술의 또 다른 국면과 발전을 보여주는 아시아 미술의 주요 도시로 자리잡을 것이라 확신한다. 

이번 부산점 개관을 기념하며 국제갤러리는 그 동안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세계적인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국내작가로는 이우환,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등 단색화 거장의 작품부터 문성식, 양혜규 등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로니 혼, 칸디다 회퍼, 우고 론디노네, 빌 비올라, 바이런 킴 그리고 지난 봄 F1963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줄리안 오피 등의 작품이 소개된다. 

국제갤러리는 대중적인 복합문화예술공간 F1963에 입점함으로써 해당 지역의 미술 애호가들은 물론 지역 시민과 더욱 가까워지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부산점만의 공간 특성을 고려하여 동시대 미술을 대표하는 국내외 소속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보이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부산에서의 새로운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국제갤러리 부산점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Kukje Gallery Busan will open on August 24, 2018. Founded in 1982 and based in Sogyeok-dong, Seoul, Kukje Gallery is launching its first-ever outpost at a scale of approximately 330m2 in F1963, a cultural complex located in Mangmi-dong, Suyeong-gu, Busan. Diverging from the global expansion strategy utilized by mega-galleries abroad, Kukje Gallery is steadfastly committed to remaining domestic, instead of following the overwhelming trend of launching outposts around the world. Kukje Gallery's decision to open its first outpost in over 35 years since its founding is established on the recognition of the importance of Busan's international and regional outreach, along with the city's substantial cultural and artistic infrastructure. Since 2014, Kukje Gallery has been a regular exhibitor at Art Busan, regularly introducing works by major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to audiences in the Yeongnam region. The gallery strongly believes that Busan will establish itself as the new arts hub of Asia and feature a new facade of the Korean art scene.

To celebrate the inauguration of the Busan branch,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who were seldom showcased in the city. The inaugural installation will present works by leading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Lee Ufan, Kwon Young-Woo, Park Seo-Bo, and Ha Chong-Hyun, along with those by Sungsic Moon and Haegue Yang. Works by these foremost Korean artists will be shown in dialogue with works by an international roster of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Roni Horn, Candida Höfer, Ugo Rondinone, Bill Viola, Byron Kim, and Julian Opie, whose first solo showcase in Busan took place at the F1963 earlier this year.

By opening its Busan branch in the popular cultural complex F1963, Kukje Gallery anticipates a wider and more extensive outreach not only to the regional art lovers but also to the general public. Kukje Gallery will introduce a diverse range of programs to the Busan audiences, showcasing works by the gallery's foremost contemporary artists in dialogue with the unique attributes of the F1963 space. Kukje Gallery Busan will be open from 10am to 6pm every Tuesday through Sunday. 
 
 
5 양혜규의 첫 번째 회고전 《도착 예정 시간(ETA) 1994 – 2018》, 오는 8월 12일 폐막
July 20, 2018~ October 14, 2018

Courtesy Museum Ludwig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Haegue Yang: ETA 1994-2018
전시기간: 2018년 4월 18일 – 8월 12일
전시기관: 독일 쾰른 Museum Ludwig
웹사이트:
http://www.museum-ludwig.de/en/exhibitions/haegue-yang.html

Haegue Yang’s survey exhibition Haegue Yang: ETA 1994-2018, currently on view at Museum Ludwig in Cologne, Germany, will close on August 12th, 2018. This comprehensive retrospective which showcases the extraordinary versatility of Yang’s oeuvre from the past 25 years has garnered much attention, attracting more than 55,000 visitors in 15 weeks since its opening on April 17th. Mounted in recognition of Yang with the Wolfgang Hahn Prize, the mid-career survey has been featured in prestigious art magazines and mass media. German art and lifestyle magazine Monopol listed the exhibition as ‘the place to visit during Art Cologne Week,’ and American visual arts magazine ARTnews remarked, “It presents the perfect opportunity to take in the full breadth of her diverse output.”

Over the last 4 months, Museum Ludwig has provided a variety of events, some of which call for audience participation, that expand on Yang’s artistic practice. The artist discussed her diverse interests and extensive research behind her work in ‘Art in Context,’ the lecture series that has been organized by GMK(Gesellschaft für Moderne Kunst), the sponsor of the museum, for a decade now. From the music and film program conceived by Yang to an evening program for which the visitors’ furniture was displayed at the museum entrance in connection with the Cologne version of VIP’s Union (2001) consisting of borrowed chairs and tables of the local figures, the accompanying events of Yang’s first-ever retrospective successfully marked her presence not only in the art world but also to the general public.

독일 쾰른의 루트비히 미술관에서 성황리에 진행 중인 양혜규의 회고전 《도착 예정 시간(ETA) 1994 – 2018》이 오는 8월 12일 폐막을 앞두고 있다. 지난 25여 년에 걸친 작가의 고유한 작업 세계를 총망라한 이번 대규모 회고전은 지난 4월 17일 개막한지 15주 만에 관람객수 55,000여 명을 돌파하며 크게 주목 받았다. 양혜규의 ‘볼프강 한 미술상(Wolfgang Hahn Prize)’ 수상과 연계된 이번 전시는 유명 미술 전문지 및 대중매체를 통해 집중 조명되었다. 독일의 예술생활 잡지 <모노폴 Monopol>은 이번 전시를 '아트 쾰른 주간에 반드시 방문해야 할 곳’으로 선정했고, 미국의 미술 전문지 <아트뉴스 ARTnews>는 “양혜규의 다면적인 작업을 온전히 이해할 수 있는 완벽한 기회를 제시한다”고 평했다. 

지난 4개월여 동안 루트비히 미술관은 양혜규의 작업세계를 확장, 심화하는 다양한 연계 행사와 관객 참여의 기회를 제공해왔다. 루트비히 미술관을 후원하는 근대미술협회(GMK)가 10년째 주관하는 ‘Art in Context’ 강연 시리즈의 일환으로 작가의 광범위한 관심사와 작업의 근간이 되는 폭넓은 연구에 대한 대담을 개최했다. 또한 작가가 직접 기획한 공연 및 상영 프로그램과 쾰른 저명인사의 가구를 전시 기간 동안 대여 받아 약식 버전으로 탄생시킨 (2001)의 연계 행사로 실제 관람객들의 가구를 하루 동안 미술관 입구에 진열하는 등의 행사는 전세계 미술 관계자뿐 아니라 대중 관객들에게 양혜규의 존재를 성공적으로 각인시켰다.


[Source from Monopol Website, ARTnews Website, GMK Website, and Museum Ludwig Website]

 
 
6 양혜규, 제10회 리버풀 비엔날레 참가
July 14, 2018~ October 28, 2018

Haegue Yang, The Grand Balcony, 2016. Installation view at La Biennale de Montréal. Photo: Guy L'Heureux.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Beautiful world, where are you?
전시기간: 2018년 7월 14일 – 10월 28일
전시기관: 울프선 갤러리, 테이트 리버풀 (Wolfson Gallery, Tate Liverpool)
웹사이트: http://www.biennial.com/2018/exhibition/artists/haegue-yang

Haegue Yang is featured in the tenth Liverpool Biennial titled
Beautiful world, where are you? from July 14th to October 28th. Haegue Yang has created a new environment for her sculpture series, The Intermediates (2015-ongoing) for the Biennial. The backdrop will consist of a new digitally produced wallpaper, suspended sound stations and upside down Maypole ribbons. Made from artificial woven straw, The Intermediates allude to both traditional arts and crafts techniques and modern industrial production methods. Representing figures and sites from folk tales and ancient traditions in a variety of forms, they question definitions of ‘paganism’. Complemented by sound elements and employing recordings of wildlife taken from the British Library’s sound collection, Haegue attempts to create a hybrid environment.
Haegue Yang will also participate in an artist talk on the opening day of the Biennial on July 14th from 1PM at Tate Liverpool.

양혜규는 오는 7월 14일부터 10월 28일까지 제10회 리버풀 비엔날레 《Beautiful world, where are you?》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중간 유형 The Intermediates>(2015-) 조각 연작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환경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디지털로 제작된 양혜규의 벽지 신작은 공간의 배경이 되고, 천장으로부터 걸려있는 음향 장치 및 아래위가 거꾸로 된 메이폴(Maypole)과 리본이 함께 구성된다. 인조 짚풀로 제작한 양혜규의 <중간 유형> 연작은 전통 예술과 공예 기술 및 현대 산업 생산 방식을 시사하는 작업이다. 민간 설화와 고대 전통을 대표하는 인물과 장소를 다양한 형태의 조각으로 선보이며 ‘이교도’의 정의에 의문을 제기한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영국 국립 도서관(British Library)의 사운드 컬렉션에서 발췌한 음향과 야생 생물 기록을 활용해 하이브리드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리버풀 비엔날레의 공식 개막일인 오는 7월 14일 오후 1시부터 약 한 시간 동안 양혜규의 아티스트 토크가 테이트 리버풀에서 진행된다.

[Source from Tate Liverpool Website]


 
 
7 양혜규, 2018 아트 바젤 아티스트 토크 개최
June 17, 2018~

Haegue Yang in conversation with Director of Museum Ludwig Yilmaz Dziewior at Art Basel

토크일정: 2018년 6월 17일 오후 3시
토크장소: 스위스 바젤 메세플라츠(Messeplatz) 강당
모더레이터: 루트비히 미술관 관장 일마즈 지비오르(Yilmaz Dziewior)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events/detail/7161/Artist-Talk-Haegue-Yang

Haegue Yang was in conversation with Yilmaz Dziewior, the director of the Museum Ludwig for Art Basel’s Artist Talk at Messeplatz Auditorium on June 17th for the occasion of her first-ever survey exhibition, along with the publication of the comprehensive catalogue raisonné titled ‘ETA 1994-2018’’ at The Museum Ludwig. Haegue Yang emphasized during the conversation that her attitude as an artist to decide on a specific language, style, form, and genre is illogical and inconsistent, and that she refuses to limit herself as an artist with a single working mannerism. Yang and Dziewior also discussed select works from the 120 exhibited pieces at the survey exhibition. These highlighted works include the entry piece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Version Utrecht (2006), the radical installation piece criticizing the art market and reflecting on Yang's difficult economic situation at the time titled the Storage Piece (2004), early fluxus works that have been reconstructed for the exhibition, and works that explore the immateriality of certain mediums from 2007 to 2018 such as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Seven Basel Lights (2007), Medicine Men (2010), The Intermediates (2015-). Throughout the dialogue, Yang iterated her self-reflective opinion on each work of art at the exhibition.

양혜규는 지난 6월 17일, 아트 바젤의 연계 행사로 바젤 메세플라츠(Messeplatz) 강당에서 작가와의 대담 시간을 가졌다. 양혜규의 대규모 회고전 《도착 예정 시간(ETA) 1994 – 2018》을 기획한 쾰른 루트비히 미술관 관장 일마스 지비오르(Yilmaz Dziewior)의 진행으로, 약 한 시간 동안 양혜규의 작업 전반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다. 양혜규는 대담에서 작가로서 자신의 태도는 언어, 형식, 작업 방식, 장르에 이르기까지 비논리적이고 불확실한 상태이며, 특정한 작업 방식을 가진 작가로 스스로를 한정 짓고 싶지 않음을 강조했다. 더불어 지비오르와 양혜규는 120여 점에 이르는 회고전의 작품 중 주요작에 대한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누었다. 전시 도입작인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위트레흐트편編>(2006)과 작가의 열악한 경제 상황을 반영한 동시에 예술 시장을 비평한 급진적 작품 <창고 피스>(2004)를 비롯, 이번 회고전을 통해 대거 복원된 플럭서스적 초기작들 그리고 2007년부터 2018년에 걸친 비물질적 재료 탐구로 탄생한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바젤 7광七光>(2007), <약장수>(2010), <중간 유형>(2015-) 시리즈 등 의인화된 조각에 이르기까지 독자적 작업 세계의 각 작품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Source from Art Basel Website]


 
 
8 양혜규, Art Review <2017 Power 100>에 올해 첫 선정
November 00, 2017~ November 00, 2017

Haegue Yang profile Image,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기사제목: 2017 Power 100
기사날짜: 2017년 11월 3일
매체이름: Art Review
웹사이트: https://artreview.com/power_100/haegue_yang/

국제갤러리의 양혜규가 85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에 포함되었다. 아트리뷰는 양혜규에 대해 “올해 말뫼, 브레멘, 본, 홍콩 등 다양한 도시의 그룹전과 비엔날레에서 공업적, 지역적, 민속적인 재료들을 가지고 조합한 감각적이고 개념적인 작품들을 선보였다”며, 슈테델슐레 교수에 임명되고 멕시코시티와 베를린, 그라츠에서 개인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점과, 내년에도 쾰른 루트비히 미술관 개인전, 리버풀 비엔날레, 시드니 비엔날레 참여 등 활발한 활동을 앞두고 있는 점을 주요하게 평가하였다.

Haegue Yang has been named one of the "most influential people in the contemporary artworld" by the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magazine ArtReview, ranking at 85 for her first time on the list. Regarding Yang, ArtReview has stated: “In 2017 audiences in Bremen, Bolzano, Bonn, Göteborg, Lund, Malmö, Leverkusen, Paris, Gwacheon, Hong Kong, New York, Belluno, London and Newport Beach got to see Yang’s sensorial and conceptual assemblages of industrial, domestic and folk materials in various group exhibitions and biennials. She had solo exhibitions at Kurimanzutto, Mexico City (her first with the gallery), KINDL Berlin and Kunsthaus Graz (for whom she recreated her 2001 work VIP’s Union, asking luminaries from the Styrian capital to lend the institution a table or chair from their home or office, which she then arranged throughout the exhibition space). Next year there is a solo show at Cologne’s Museum Ludwig, the fruit of the Wolfgang Hahn Prize, which Yang won in September, and spots in the Liverpool Biennial and the Biennale of Sydney. With all this work in circulation, and her new professorship at the Städelschule, expect to see Yang-shaped ripples in the practice of younger artists.”

[Source from ArtReview Website]
 
 
9 김용익,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및 브리스톨 스파이크 아일랜드에서 개인전 개최
September 30, 2017~ December 17, 2017

Kim Yong-Ik, Installation view, I believe my works are still valid, Spike Island (2017) Courtesy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Photography by Stuart Whipps.

전시제목: 《I Believe My Works Are Still Valid(나는 아직 나의 작품을 유효하다고 믿는다)》
전시장소: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Korean Cultural Centre, London)
전시기간: 2017년 9월 26일 – 11월 4일 (오프닝 9월 25일)
웹사이트: http://london.korean-culture.org/ko/22/board/1/read/85839

전시장소: 브리스톨 스파이크 아일랜드 (Spike Island, Bristol)
전시기간: 2017년 9월 30일 – 12월 17일 (오프닝 9월 29일)
웹사이트: http://www.spikeisland.org.uk/

아티스트 토크: 김용익, 양혜규 대담
행사연사: 김용익, 양혜규, 헬렌 레그 (Helen Legg)
행사일정: 2017년 10월 3일 (화) 5시
행사장소: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Korean Cultural Centre UK, Grand Buildings, 1 - 3 Strand, London WC2N 5BW)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영국 런던의 주영한국문화원과 브리스톨의 스파이크 아일랜드에서 유럽에서의 첫 개인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주영한국문화원이 2014년부터 한국 중견 작가를 지원하기 위해 개최해 온 ‘올해의 작가’ 전의 일환으로, 올해는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실험적인 현대미술을 소개하는 기관으로 인지도 있는 미술기관인 스파이크 아일랜드와 공동으로 마련되었다. 주영한국문화원은 2017 올해의 작가’로 1970년대의 모더니즘부터 80, 90년대의 개념미술, 민중미술, 공공미술 등 한국 미술의 주요 흐름을 거쳐오는 가운데 독자적인 위치를 고수해 온 김용익을 선정하였다. 9월 26일부터 11월 4일까지 주영한국문화원에서는 전시 공간을 캔버스로 상정하여 구상한 김용익의 새로운 장소 특정적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이어 9월 30일부터 열리는 스파이크 아일랜드의 전시에서는 김용익이 1970년대부터 현재까지 전개해 온 회화, 드로잉, 설치 작품들을 회고전의 형식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10월 3일에는 주영한국문화원에서 김용익과 양혜규의 대담이 개최되어 김용익이 다음 세대의 현대미술작가들에게 끼친 영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Kim Yong-Ik is featured in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Europe jointly presented by Spike Island in Bristol and the Korean Cultural Centre UK in London. The show is the 4th edition of the KCCUK’s ‘Artist of the Year’ exhibition, which was established in 2014 to highlight the practice of seminal artists of Korean contemporary art. As part of the ‘UK/Korea 2017–18’ season, this year’s iteration is co-organized with Spike Island, a prominent arts institution that introduces experimental contemporary art. The KCCUK has selected Kim Yong-Ik as the ‘2017 Artist of the Year,’ celebrating the artist’s pioneering oeuvre that has evolved alongside, while maintaining an individual stance amidst, the major currents of Korean art history, including the Dansaekhwa generation of the 1970s and conceptual art, Minjung art, and public art of the 1980s and 1990s. From September 26 to November 4, 2017, the KCCUK presents new site-specific installations that envisage the exhibition space as a canvas in and of itself. The counterpart exhibition at Spike Island, open from September 30, surveys a selection of drawings, paintings and installations from the 1970s onwards in the form of retrospective. A discussion between Kim Yong-Ik and Haegue Yang will take place on October 3 at the KCCUK on Kim’s legacy and its impact on subsequent generations of contemporary artists. 


[Source from KCCUK press release]
 
 
10 국제갤러리, 2017 16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September 21, 2017~ September 24, 2017

Julian Opie’s Flight attendant and Solicitor. 1 (2015), Vinyl on wooden stretcher, 227.7 x 174 x 3.5 cm

전시기간: 2017년 9월 21일 – 2017년 9월 24일
전시장소: 코엑스 A&B 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B118
웹사이트: http://kiaf.org/2017/ko/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2017년 9월 20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며, 이번 KIAF 2017에는 31개국 161개의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김홍석, 안규철, 양혜규, 이광호, 이우환, 최욱경, 하종현, 그리고 함경아의 작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가다 아메르, 도널드 저드, 마이클 주, 빌 비올라, 아니쉬 카푸어, 우고 론디노네, 장-미셸 오토니엘, 제니 홀저, 줄리안 오피, 그리고 칸디다 회퍼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i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ixty one galleries from 31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KIAF 2017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September 20 and take place from September 21 to 24 in halls A and B at COEX, located in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rtists including Kim Yong-Ik, Gimhongsok, Ahn Kyuchul, Haegue Yang, Lee Kwang-Ho, Lee Ufan, Wook-kyung Choi, Ha Chong-Hyun, and Kyungah Ham.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Ghada Amer, Donald Judd, Michael Joo, Bill Viola, Anish Kapoor, Ugo Rondinone, Jean-Michel Othoniel, Jenny Holzer, Julian Opie, and Candida Höfer.

 
 
11 양혜규, 베를린 킨들 현대미술센터에서 연례 커미션 신작 전시
September 10, 2017~ May 13, 2018

Silo of Silence- Clicked Core (2017), Venetian Blind, LED, Aluminum and Steel ceiling structure, powder coating, Steel wire, revolving stage, 1105 x 780 x 780 cm, Installation View KINDL- Centre for Contemporary Art, Berlin, 2017, Courtesy of the artist, photo by Jens Ziehee

전시작가: 양혜규
전시제목: 《침묵의 저장고 – 클릭된 속심》
전시기간: 2017년 9월 10일 – 2018년 5월 13일
전시장소: 베를린 킨들 현대미술센터 보일러 하우스

양혜규는 9월 10일부터 2018년 5월 13일까지 베를린에 위치한 신생 미술기관인 베를린 킨들 현대미술센터에서 장소특정적으로 고안된 블라인드 설치 신작 <침묵의 저장고 – 클릭된 속심>을 전시한다. 킨들 현대미술센터는 매년 작가 한 명을 선정하여 20미터에 달하는 층고가 인상적인 보일러 하우스 공간에 단독작을 선보이며, 스위스 작가 로만 지그너, 벨기에 작가 데이비드 클레어부트에 이어, 올해는 양혜규를 선정하였다. 맥주 양조장이었던 킨들의 보일러 하우스는 산업화 시기의 일면을 엿볼 수 있는 건축물로, 양혜규는 이곳에 미묘하게 각도의 변화를 준 원통형을 기본으로 구성된 블라인드 신작 <침묵의 저장고 – 클릭된 속심>을 설치하면서 초기작부터 다양한 역사적 인물과 지역적 맥락을 추상적인 조각의 발원점으로 삼았던 작가의 태도를 견지하며 건축에 새겨진 시대와 역사를 재해석한다.

Haegue Yang’s site-specific blind installation Silo of Silence – Clicked Core will be on display at the KINDL –Centre for Contemporary Art (hereafter KINDL) in Berlin from September 10, 2017, to May 13, 2018. Each year, KINDL invites an artist to present an artwork in the 20-meter-high space called the Boiler House, a former brewery presenting an architecture that provides a glimpse of the industrialization that took place when the building was first constructed. Following the Swiss artist Roman Signer and the Belgian artist David Claerbout, Haegue Yang is the third artist selected to adorn the towering space. Yang‘s new blind installation Silo of Silence – Clicked Core is a cylindrical monolith consisting of multiple venetian blinds that are each angled at odds with one another. The installation adheres to the artist’s long-explored subjects of various historical figures and local contexts that provide the source for her abstract sculptures and reinterprets the time and history embedded in the architecture that houses her work. 

[Source from Haegue Yang Studio Press Release]

 
 
12 양혜규, Jim Thompson Art Center 그룹전 참여
July 15, 2017~ October 31, 2017

Installation view of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

전시작가: 양혜규
전시제목: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
전시기간: 2017년 7월 15일 – 2017년 10월 31일
전시기관: The Jim Thompson Art Center, Bangkok, Thailand
웹사이트: http://www.jimthompsonartcenter.org/exhibition/soil-and-stones-souls-and-songs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2017년 7월 15일부터 10월 31일까지 태국 방콕에 위치한 Jim Thompson Art Center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에 참여한다. 본 순회전은 지난해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 위치한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 (MCAD)과 올해 홍콩 Para Site에서 선보여졌으며, 방콕에서 세번째로 선보여진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33명의 작가들과 아티스트 그룹은 아시아의 여러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사회적 현상과 문화예술의 생산, 그리고 현대 사조와 뒤얽혀 있는 긴장된 관계의 내러티브에 대한 탐구 등을 다루고 있다. 양혜규는 독립적으로 발생되었음에도 문화적 다양성을 초월하는 보편성을 포함하고 있는 민간사상을 바탕으로 제작한 시리즈의 작품을 선보인다.

Haegue Yang is participating in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 a group exhibition at the Jim Thompson Art Center in Bangkok, Thailand, from July 15 to October 31, 2017. The first installation of this traveling exhibition was held last year at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 (MCAD) in Manila, the Philippines and the second was held at Para Site in Hong Kong. Showcasing works by thirty-three contemporary artists and collectives, this exhibition explores the overlapping tensions and narratives found today in the realities, artistic and cultural production, and contemporary thought in the Asian sphere. Included in this exhibition, Haegue Yang’s The Intermediate series explores folk concepts that have their own independent identity yet retain a certain universality that transcends cultural diversity.



[Source from the Jim Thompson Art Center website]
 
 
13 양혜규, 오스트리아 그라츠 쿤스트하우스에서 개인전 개최
June 23, 2017~ April 02, 2018

VIP’s Union (detail), 2017, Courtesy of Kukje Gallery, Photo by Universalmuseum Joanneum/ N. Lackner

전시작가: 양혜규
전시제목: <VIP´s Union – Graz I>, <VIP´s Union – Graz II>
전시기간: 2017년 6월 23일 – 2018년 1월 28일
             2018년 2월 16일 – 2018년 4월 2일
전시기관: 그라츠 쿤스트하우스, 오스트리아
웹사이트: www.museum-joanneum.at/en/kunsthaus-graz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오스트리아 그라츠 쿤스트하우스에서 개인전 <VIP 학생회>를 개최한다. <VIP 학생회>는 빌려온 가구로 이루어진 개념적 작업으로, 이번 전시에서는 1, 2 부로 나뉘어 각각 약 7개월과 2개월에 걸쳐 선보여진다. <VIP 학생회>를 구성하는 가구들은 1부 기간(2017년 6월 23일부터 2018년 1월 28일)동안 전시실이 아닌 미술관의 공공 공간 곳곳에 파고들어 휴식과 사색의 공간을 마련하고, 2부 기간(2018년 2월 15일부터 4월 2일)에는 Space 02 전시실에서 전형적인 미술 작업이 전시되는 형태로 배치된다. <VIP 학생회>는 이번 그라츠 전시에 앞서 베를린, 브리스톨, 앤트워프, 본, 서울 등지에서 각각의 도시가 지닌 추상적이고도 구체적인 문화적 풍경을 담은 일종의 초상으로 다수에 걸쳐 실현된 바 있다. 각각의 도시 혹은 지역의 문맥과 기준에 따라 VIP를 지칭하는 개념은 다양 하지만, 동시에 미술기관에 ‘매우 중요한 사람’ 그리고 그들과 맺고 있는 관계가 중심에 서는 공통점을 중심으로 비 시각적인 방식으로 미술기관의 잠재적인 공동체를 그려내 왔다.

Haegue Yang will be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VIP’s Union at the Kunsthaus Graz in Austria. Composed of various borrowed furniture and hinging on conceptual art, the exhibition will proceed in two phases over an extended period of time. In the first, which takes place for over seven months from June 23, 2017, to January 28, 2018, furniture lent by “very important persons” from the city and region of Graz will be on show throughout the building instead of remaining confined in an exhibition space. The “VIP Room” is transformed into a space that is open to all visitors, providing a zone for quietude and meditation. In the second phase, from February 15 to April 2, 2018, an exhibition in Space02 will conclude the project. VIP’s Union is connected with earlier presentations of this series in Berlin, Bristol, Antwerp, Bonn and Seoul. It will serve as a collective portrait of a cultural landscape of each location, both abstract and yet also very concrete, displaying different notions and ideas about “very important persons” and mapping their connections with each of the cultural institutions as a potential community.


[Source from the Kunsthaus Graz official press release]
 
 
14 양혜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최하는 <상영프로그램&아티스트 토크> 참여
June 14, 2017~ July 16, 2017


참여작가: 양혜규
프로그램제목: 이야기의 재건5: 폴리포니, 가상의 나 
상영회 일정: 2017년 6월 14일 – 2017년 7월 16일
양혜규 작품 상영 일정: 2017년 6월 16일 금요일 오후 3시 
                            2017년 6월 28일 수요일 오후 7시
                            2017년 7월 15일 토요일 오후 2시30분
아티스트 토크 일정: 7월 15일 토요일 오후 4시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MMCA) 필름앤비디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2017년 6월 14일부터 7월 16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필름앤비디오에서 진행되는 <이야기의 재건 5: 폴리포니, 가상의 나>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이야기의 재건’ 시리즈는 2016년 6월부터 시작한 장기 기획상영 프로그램으로, <이야기의 재건 5: 폴리포니, 가상의 나>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이번 상영회에는 일종의 여행 서사시 형식 안에서 목소리와 이미지의 관계를 실험하는 양혜규의 비디오 3부작(2004-2006) <펼쳐지는 장소>, <주저하는 용기>, <남용된 네거티브 공간>, 그리고 2007년에 제작한 <휴일이야기>가 상영된다. 이 중 비디오 3부작에서는 부유하는 여행자의 단상이 보이스오버로 전해지는 모호한 풍경 이미지들은 자아와 도시공간 사이의 간극을 담아낸다. 프로그램 기간 동안 총 20개의 작품이 29회차에 걸쳐 상영되며, 7월 15일 오후 4시에는 양혜규의 아티스트 토크가 진행될 예정이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Reconstruction of Story 5: Polyphony, the Imaginary of ‘I,’ a Film & Video program hel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hereafter MMCA) from June 14 to July 16, 2017. Launched in June 2016 as a long-term film and video screening program, the Reconstruction of Story series concludes with Reconstruction of Story 5: Polyphony, the Imaginary of ‘I’. The program will include Unfolding Places (2004), Restrained Courage (2004), and Squandering Negative Spaces (2006), a video trilogy by Yang along with Holiday Story, a film produced in 2007. The trilogy experiments with the relationship between voices and images in a travel epic format, and displays ambiguous landscape images where the idle thoughts of a drifting traveler are transmitted through voiceovers that reflect the gap between the self and urban spaces. During the program, a total of 20 films will be screened 29 times, and an artist talk with Haegue Yang will be held on June 15 at 4PM. 





[Source from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website]
 
 
15 양혜규, 독일 레버쿠젠 Museum Morsbroich 그룹전 참여
May 21, 2017~ September 03, 2017

Installation view Duet with Artist. Participation as Artistic Principle, Museum Morsbroich, Leverkusen 2017, Photo: Achim Kukulies, Dusseldorf

참여작가: 양혜규
전시제목: Duet with Artist. Participation as Artistic Principle
전시기간: 2017년 5월 21일 – 2017년 9월 3일 
전시기관: Museum Morsbroich, Leverkusen, Germany
웹사이트: http://www.museum-morsbroich.de/index.php?id=aktuell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2017년 5월 21일부터 9월 3일까지 독일 레버쿠젠에 위치한 모르스브로이히 뮤지엄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Duet with Artist. Participation as Artistic Principle>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관객을 창작에 참여하고 관여할 수 있으며 나아가 창작을 완성시키는 주체라 간주한다. 또한 본 전시에서는 1950년대부터 시작된 관객 참여형 작품의 역사를 고찰해 보는 섹션을 마련해 선보인다. 관객이 작품에 미치는 적극적인 영향력은 미술기관을 가능성의 공간으로 변모시키며, 관객들을 수동적 관찰자에서 중요한 역할자로 탈바꿈 시킨다. 요셉 보이스, 한스 하케, 그리고 이브 클랭을 비롯한 30명의 국제적인 작가들의 작품이 소개되는 이번 전시는 관객이 창작 과정의 다양한 측면들을 지성적으로 혹은 인식적으로 탐구할 수 있도록 초대해 그 과정에 참여하도록 유도한다. 양혜규는 이번 전시에서 바퀴와 손잡이가 장착되어 움직임과 소리를 동반하는 설치작업 <Sonic Dance – Lunar Side Up>(2014) 을 선보인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Duet with Artist. Participation as Artistic Principle at Museum Morsbroich in Leverkusen, Germany, from May 21 to September 3, 2017. This exhibition features works that are conditioned on the participation of visitors who create, control or complete artistic processes, as well as an extensive historical section that examines the history of participatory works since the 1950s. The active role of the audience transforms the museum institution into a space of possibilities, encouraging the viewer to take on a formative role as opposed to that of a passive observer. With works by approximately thirty international artists including Joseph Beuys, Hans Haacke, and Yves Klein, the exhibition invites visitors to examine the various aspects involved in the creative process on an intellectual, cognitive level and subsequently participate in it. The installation includes Haegue Yang’s Sonic Dance – Lunar Side up (2014), a work on wheels and designed with handles that also produces sounds when set in motion. 


[Source from the Museum Morsbroich press release]
 
 
16 양혜규, kurimanzutto에서 개인전 <Ornament and Abstraction> 개최
April 01, 2017~ May 06, 2017

The Intermediate – Monsoon Mourning Saekdong Cone, 2017.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rimanzutto, Mexico City. Photo: Studio Haegue Yang.

참여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Ornament and Abstraction
전시기간: 2017년 4월 1일 ㅡ 2017년 5월 6일 
전시기관: kurimanzutto, Mexico City, Mexico
웹사이트: http://www.kurimanzutto.com/en/exhibitions/haegue-yang-ornamento-y-abstraccion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2017년 4월 1일부터 5월 6일까지 멕시코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쿠리만주토 (kurimanzutto)에서 개인전 <장식과 추상>을 개최한다. 전시 제목에서 엿볼 수 있듯, 이번 전시에서 양혜규는 서구의 규범적인 추상성과 장식성을 동시에 지시하는 공동의 방법론을 제시하며, 언뜻 대비되는 이 두 가지 요소를 서로 소통케 한다. 본 전시에서는 최근 작가가 진행하는 베네치안 블라인드 설치작업, 인조 짚으로 만든 조각작품, 종이 꼴라쥬 방식을 활용한 작품 등 다양한 매체를 넘나드는 작업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작품들은 <중간유형>, <신용양호자>, 그리고 <솔 르윗 뒤집기 - 1978배로 확장, 복제하여 다시 돌려 놓은 K123456>(2015)와 같이 몇 개의 작업군으로 나누어 제시되며, 각 작업군 별로 각기 다른 전술을 동원하여 작가의 포괄적인 작업을 다양한 관점에서 탐구하고자 한다. 더불어, 극적인 빛과 그림자, 여러 종류의 향 등을 더함으로써 작가의 감각적인 체험이 입혀진 설치를 선보일 예정이다. 

Haegue Yang will be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Ornament and Abstraction at kurimanzutto in Mexico City, Mexico from April 1 to May 6, 2017. This is Yang’s first solo exhibition in Latin America. As the title suggests, this exhibition will inform both the seemingly opposing fields of ornamentation and the western canon of abstraction in dialogue with one another. The works in the exhibition will provide an overview of Yang’s recent development across various media from Venetian blind installations to synthetic straw sculptures and paper collage. Arranged by series in different subgroups, The Intermediate, Trustworthies, Sol LeWitt Upside Down – K123456 (2015), each grouping will explore different aspects of this expansive exhibition. The artist will complement the installation with sensory experiences that include a variety of scents and the theatrical use of light and shadow. 



[Source from the kurimanzutto press release]
 
 
17 오형근, 양혜규 국립 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레슨 제로> 참여
March 31, 2017~ June 18, 2017

Haegue Yang, Traces of anonymous pupil authors, 2001, 16 sheets of b/w offset prints, 44 x 31.7 cm. Courtesy of Galerie Barbara Wien, Berlin, Germany

참여작가: 양혜규, 오형근
전시제목: <레슨 제로> (LESSON Ø)
전시기간: 2017년 3월 31일 ㅡ 2017년 6월 18일 
전시기관: 국립 현대미술관, 과천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양혜규와 오형근은 2017년 3월 31일부터 6월 18일까지 과천 국립 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레슨 제로>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지금 시대의 여러 첨예한 논의들 중에서 ‘배움과 가르침’의 과정 즉, 관습적으로 받아들여 온 ‘교육’의 가치를 의심하고 새로운 해석을 제시하고자 기획되었다. 국내외 참여 작가 18인/팀은 예민한 관찰과 창의적인 발상을 통해 한 인간을 형성하는 교육에 대한 관념과 기존의 가치에 균열을 가하는 다양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오형근은 ‘소녀와 여성’ 사이에서 모호한 정체성과 불안정한 감정적 혼란의 시기를 거치고 있는 여고생들의 모습을 포착한 <소녀연기> 연작을, 양혜규는 헌 책방에서 우연히 발견한 교과서를 통해 표준화된 지식과 제도에 의문을 던진 작품 <무명 학생-작가들의 흔적> 를 선보일 예정이다.

Haegue Yang and Hein-kuhn Oh participate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LESSON Ø at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from March 31 to June 18, 2017. This exhibition challenges the prevalent education system by proposing new interpretations of its condition and reevaluating its worth in the context of all pressing issues in the world. Through acute observations and innovative ideas, the eighteen domestic and international artists and collectives of this exhibition question the role that education plays in our formation as individual and social beings. Hein-kuhn Oh’s Girl’s Act series (2001 – 2004) depicts high school girls transitioning from girlhood to womanhood, a stage in life fraught with ambivalence, doubt, and instability. Haegue Yang presents Traces of Anonymous Pupil Authors (2001), which questions the standardized system of knowledge through used textbooks from secondhand bookstores. 

[Source from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website]

 
 
18 양혜규, 함경아, 제 5회 아트바젤홍콩 UBS 토크 참여
March 22, 2017~ March 22, 2017

Phantom Footsteps, Kyungah Ham solo exhibition, installation view at Kukje Gallery K3, 2015. Photo: Keith Park, courtesy of Kukje Gallery

참여작가: Haegue Yang, Kyungah Ham
토크일정: 2017년 3월 22일 수요일 오후 3시 – 3시 30분 (함경아)
            2017년 3월 22일 수요일 오후 4시 – 4시 30분 (양혜규)
주최기관: Union Bank of Switzerland (UBS)
행사장소: 홍콩 컨벤션 센터 (HKCEC) UBS 라운지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함경아는 제 5회 아트바젤 홍콩 기간 중 스위스 연방은행 (이하 UBS) 라운지에서 개최되는 토크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UBS는 1994년부터 아트바젤과의 협업 하에 스위스 바젤, 미국 마이애미비치, 그리고 홍콩에서 개최되는 행사마다 금융권과 예술을 연계하는 중요한 행사들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아트바젤 홍콩에서는 홍콩 컨벤션 센터 내에 위치한 UBS 라운지에서 삼십 분 동안 작가, 주요 예술기관 관계자들, 영향력 있는 미술계 인사들이 관객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UBS 토크를 개최한다. 작년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 섹터에 참가한 함경아는 VIP 오프닝 날인 22일 3시부터 올해 동일한 섹터에서 작품을 소개하는 티베트 출신 작가 Gonkar Gyatso와 함께 자신들의 작품세계와 ‘작가’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국제갤러리 대외협력팀의 전민경 디렉터가 사회를 맡을 예정이다. 이어 양혜규는 오후 4시에 2018년 제 21회 시드니 비엔날레 예술감독 Mami Kataoka와 함께 홍콩의 유명한 레스토랑 겸 미술전시장 Duddell’s에 출품되는 그의 작품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Haegue Yang and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UBS Talks, taking place at the UBS Lounge during Art Basel Hong Kong. UBS, a partner of Art Basel since 1994, hosts important events linking the arts with finance in all of Basel, Miami Beach, and Hong Kong editions. For this year’s Art Basel Hong Kong, UBS will hold a series of thirty-minute talks between artists, representatives from leading art institutions, and various art world figures in their lounge in the Hong Kong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 Kyungah Ham will be in conversation at 3 PM on March 22 (VIP opening) with the Tibetan artist Gonkar Gyatso. Ham exhibited in the Art Basel Hong Kong Encounters sector last year and Gyatso is exhibiting this year. The two will be discussing their artistic practices and the role of “artists” in contemporary culture. Zoe Chun, Kukje Gallery’s Communications Director, will moderate the discussion. Following Ham, Haegue Yang will participate in a talk at 4PM on March 22 with Mami Kataoka, Artistic Director of the 21st Biennale of Sydney opening in 2018. The talk will center around Yang’s artworks exhibited at Duddell’s, a famous exhibition space and restaurant in Hong Kong.

 
 
19 양혜규, 홍콩 Para Site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 참여
March 18, 2017~ June 10, 2017

Installation view of The Intermediate at Para Site, 2017.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
전시기간: 2017년 3월 18일 ㅡ 2017년 6월 10일 
전시기관: Para Site, Hong Kong
웹사이트: http://www.para-site.org.hk/en/exhibitions/soil-and-stones-souls-and-songs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2017년 3월 18일부터 6월 11일까지 홍콩 Para Site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지난해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 위치한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 (MCAD)에서 개최된 바 있으며 올해 홍콩에서 두번째로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36명의 작가들은 아시아의 여러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사회적 현상과 문화예술의 생산, 그리고 현대 사조와 뒤얽혀 있는 긴장된 관계의 내러티브에 대한 탐구 등을 다루고 있다. 양혜규는 독립적으로 발생되었음에도 문화적 다양성을 초월하는 보편성을 포함하고 있는 민간사상을 바탕으로 제작한 <The Intermediate> 시리즈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작가는 같은 기간에 개최되는 아트바젤 홍콩 국제갤러리/티나킴갤러리 부스에서 <Trustworthy>와 <The Intermediate> 시리즈 작품을 선보이며 3월 22일 스위스 연방은행 (UBS)의 주최로 개최되는 아티스트 토크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 a traveling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from March 18 to June 11 at Para Site, Hong Kong. The first installation of this exhibition was held last year at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 (MCAD) in Manila, the Philippines and the second is held in Hong Kong. Showcasing works by thirty-six contemporary artists, this exhibition explores the overlapping tensions and narratives found today in the realities, artistic and cultural production, and contemporary thought in the Asian sphere. Included in this exhibition, Haegue Yang’s The Intermediate series explores folk concepts that have their own independent identity yet retain a certain universality that transcends cultural diversity. Yang also exhibits works from her Trustworthy and The Intermediate series at the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booth at Art Basel Hong Kong as well as participates in an artist talk hosted by the Union Bank of Switzerland. 


[Source from Para Site website]
 
 
20 양혜규, 우고 론디노네, 독일 Museum of Contemporary Art Leipzig 그룹전 참여
March 18, 2017~ August 20, 2017

Haegue Yang, Soziale Bedingungen des Sitztisches, 2001, The Present Order installation view, photo: Wenzel Stahlin
Courtesy of Galerie fur Zeitgenossiche Kunst Leipzig


참여작가: 양혜규, 우고 론디노네
전시제목: ,  
전시기간: 2017년 3월 18일 – 2017년 8월 20일
2017년 3월 18일 - 2018년 1월 14일 
전시기관: Galerie fur Zeitgenoessische Kunst Leipzig, Germany
웹사이트: http://gfzk.de/en/aktivitaeten/ausstellungen/aktuell/


국제갤러리의 양혜규와 우고 론디노네는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현대미술갤러리 (Galerie fur Zeitgenoessische Kunst)에서 개최되는 두 전시 와 에 참여한다. 2017년 8월 20일까지 열리는 전에는 미술관의 컬렉션을 선보이면서 작품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유도하는 동시에 미술관의 컬렉션 목록을 정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식들을 제시한다. 이 전시는 2018년 1월 14일까지 개최되는 작가 Karin Sander의 전시프로젝트 로 이어진다. 본 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의 작가들을 초청하여 관객이 ‘들을’ 수 있도록 작품들을 재탄생시킨 이 프로젝트는 전시에 참여하는 약 150명의 작가 이름이 빈 전시공간의 흰 벽에 숫자와 함께 표기되어, 방문자가 오디오 가이드를 사용하여 작품을 선택하여 들을 수 있게 하였다. 관객의 머릿속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상상되는 이 작품들은 작품의 부재에도 불구하고 거대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Haegue Yang and Ugo Rondinone are participating in two exhibitions held at the Galerie fur Zeitgenoessiche Kunst Leipzig in Germany, The Present Order – Part Two and Karin Sander: ZEIGEN. An audio tour through the collection of the GfZK Leipzig. The Present Order, which is a showcase of the museum’s collection and will be held until August 20, issues an invitation to confront the various interpretations that are condensed into a work of art and presents numerous possibilities of ordering museum inventories. The exhibition also expands on the theme of forms of presentation in museums which leads to ZEIGEN. An audio tour, an exhibition project by the artist Karin Sander that will remain open until January 14, 2018. For this project, she invited artists whose works are featured in the collection of the institution, with the aim of translating their own work into something audible for the museum’s visitors. The names of the approximately 150 participating artists are installed on the white walls of the otherwise “empty” exhibition space, along with a number, allowing visitors to select individual contributions using an audio guide. The works, imagined in various ways, arise inside the heads of the visitors, gaining an enormous presence in spite of their physical absence. 


[Source from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Leipzig website]

 
 
 
21 양혜규, 오티스 디자인 스쿨 강연 참여
February 14, 2017~ February 14, 2017

The Intermediate – Ikebana Dragon Ball. 2016. Artificial straw, steel stand, powder coating, artificial plants, gourd, Neoseols, casters. 156 x 125 x 127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참여작가: Haegue Yang
강연일정: 2017년 2월 14일 수요일 오전 11시
주최기관: Otis College of Art and Design, CA
웹사이트: https://www.otis.edu/calendar/visiting-artists-series-haegue-yang
 
양혜규는 2017년 2월 14일에 로스앤젤레스 소재의 미술학교 오티스 디자인 스쿨(Otis College of Art and Design)의 미술학부가 주최하는 강연에 참여한다. 1918년에 설립된 오티스 디자인 스쿨은 존 발데사리, 로버트 어윈, 그리고 필립 거스턴과 같은 현대거장들을 대거 배출한 미국의 대표적인 미술학교이며, 양혜규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는 로스앤젤레스의 명망 높은 컬렉터 클리포드 아인스타인이 이사로 활동 중이다. 베를린과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양혜규는 베네치안 블라인드, 컵받침, 그리고 햄 통조림과 같은 일상적인 사물을 활용하여 꼴라쥬부터 퍼포먼스, 설치작품까지 전방위적인 작업들을 보여준다. 이 강연에서 양혜규는 사물들을 추상적인 구성으로 재배열하면서 본래의 맥락으로부터 탈피시키는 작가만의 작품세계를 소개할 예정이다. 
    
Haegue Yang will present at a lecture hosted by the Fine Arts Department in Otis College of Art and Design, based in Los Angeles, on February 14, 2017. Established in 1918, Otis College of Art and Design is one of America’s most respected art schools, having distinguished alumni such as John Baldessari (b. 1931), Robert Irwin (b. 1928), and Philip Guston (1913 – 1980). The school continues its tradition of excellence with Trustee Clifford Einstein, one of Los Angeles’ most renowned collectors, who owns one of Yang’s works. Yang, who employs a whole range of quotidian objects such as Venetian blinds, coasters, and cans of ham, works across media using collage, performance, and installation. This lecture will introduce the artist’s exploration of material-based concerns, accompanied by philosophical, emotionally charged, and idiosyncratic readings of historical events and figures. Yang is based in Berlin and Seoul.

[Source from Otis College of Art and Design website]

 
 
22 양혜규, 빌라 오로라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 및 토크 참여
January 17, 2017~ March 17, 2017

Villa Aurora Gardenfront, Photo: Thomas Mikusz, Courtesy of Villa Aurora.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Haegue Yang
참여기간: 2017년 1월 17일 – 2017년 3월 17일 
토크일정: 2017년 2월 1일 수요일 7시 30분
주최기관: Villa Aurora, Los Angeles, CA
웹사이트: https://www.villa-aurora.org/en/

양혜규는 1월 17일부터 3월 17일까지 로스앤젤레스 소재의 빌라 오로라에서 주최하는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1928년 지어진 빌라 오로라는 유태인계 독일인 소설가 리온 포이히트방거(Lion Feuchtwanger)에 의해 미국으로 망명 온 독일 이주민들과 미국 예술가들이 모이는 장소로 사용되었고, 그가 작고한 1958년 이후 독서실의 서적들은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에 기부되었다. 1995년에는 예술가들과 지식인들의 피난처이자 미국 서부의 문화발전에 기여한 역사를 기리기 위해 레지던시로 탈바꿈했다. 현재 빌라 오로라는 세계적인 작가들을 후원하고 교류하는 만남의 장으로써 매 년 시각예술, 영화, 작곡, 문학, 퍼포먼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작가들을 지원하고 있다. 양혜규는 시각예술 분야에서 5명의 심사위원을 통해 미술분야 레지던시 참여 작가로 선정되었다. 양혜규는 2월 1일 연계 프로그램으로 기획된 아티스트 토크에 참여할 예정이다. 
    
Haegue Yang has been selected for a residency program at the Villa Aurora in Los Angeles, California from January 17 to March 17, 2017. The Villa Aurora was built in 1928 and was the residence of the German-Jewish author Lion Feuchtwanger. Feuchtwanger found refuge in the Villa Aurora in 1943 after escaping from Nazi persecution in Europe, upon which the residence became the central gathering place for German immigrants and their American friends. Feuchtwanger’s library was donated to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after his death in 1958. In 1995, the Villa reopened its doors as an international meeting place for artists to commemorate Feuchtwanger’s cultural contribution to Los Angeles. Today, Villa Aurora annually houses artists working in the visual arts, film, composition, literature and performance art. Haegue Yang was selected by a jury of five in the Visual Arts sector. This visual arts residency program, which begins in January, is sponsored by Senate Chancellery Berlin. The artist will participate in a residency talk event on February 1.

 
 
23 양혜규, 스르라스부르에 근현대미술관 및 복합전시공간 오베트 1928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 Heterotopias. Avant-gardes in Contemporary Art >에 참여
December 10, 2016~ April 30, 2017


참여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Hétérotopies. 
전시기간: 2016년 12월 10일 ㅡ 2017년 4월 30일 
전시장소: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Aubette 1928,Strasbourg
웹사이트: http://www.musees.strasbourg.eu/
양혜규는 12월 10일부터 4월 30일까지 스트라스부르에 위치한 근현대미술관 및 복합전시공간 오베트 1928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1920년대의 예술적 건축적 아방가르드 운동에 대한 동시대미술가들의 반응으로 양혜규를 비롯한 10여명의 작가들의 작품들을 5개의 섹션으로 나누어 전시할 예정이다. 미셸 푸코가 제시한 ‘헤테로토피아’에서 차용한 전시명은 유토피아와 대비되는 현실화된 유토피아라 이야기된다. 모더니즘에 주요한 이념들이 현시대에도 영향을 가하는 유효한 현재성을 이번 전시의 작품들을 통해서 재평가할 수 있다. 양혜규는 기하학적 형태의 조각 시리즈 을 선보인다. 

Haegue Yang will participate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Heterotopias. Avant-gardes in Contemporary Art (hereafter Heterotopias) at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the multidisciplinary exhibition space Aubette 1928 in Strasbourg, France from December 10, 2016 to April 30, 2017. This exhibition is divided into five sections and will display the reaction of over ten contemporary artists, including that of Yang, to the artistic, architectural avant-garde movement of the 1920s. The title Heterotopias, a concept borrowed from the French philosopher Michel Foucault, highlights the contrast between utopias in both fictional and unsentimental ways. This exhibition will reassess the relevance and effect of core modernist ideologies in contemporary society. Yang will exhibit her geometric sculpture series Sonic Rotating Geometries Type D-Nickel Plated #16, #17, #18, #19 (2013).

 
 
24 양혜규, MCAD에서 개최되는 아티스트 토크 프로그램 <Lingering Nous by Haegue Yang> 개최
November 17, 2016~ November 17, 2016


참여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Haegue Yang: Lingering Nous
전시기간: 2016년 11월 17일ㅣ 3pm
전시기관: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 (MCAD), Manila
웹사이트: http://www.mcadmanila.org.ph/haegue-yang-lingering-nous/

양혜규는 11월 17일 마닐라의 현대미술디자인박물관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에서 개최되는 아티스트 토크 프로그램 <Lingering Nous by Haegue Yang>에 참여한다. 공산품을 이용한 대형 설치 작품부터 손뜨개, 종이접기와 같은 전통적인 매체를 주재료로 제작되는 조각 작업 등으로 잘 알려진 양혜규는 필리핀에서 처음으로 작가의 작업을 소개하는 자리를 갖는다. 아티스트 토크 프로그램에서는 올해 개최한 개인전 <Quasi-Pagan Minimal>, <Quasi-Pagan Serial>, <Lingering Nous>과 지난 20여년의 주요 작품들을 다룰 예정이다.  

Haegue Yang will present at an artist talk program, Lingering Nous by Haegue Yang, at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 in Manila, on November 17. Yang, who is widely known for her sculptures ranging from large-scale installations made with manufactured goods to works made with traditional media such as knitting yarn and origami, will introduce her oeuvre in the Philippines for the first time. At this program, the artist will discuss her 2016 solo exhibitions Quasi-Pagan Minimal, Quasi-Pagan Serial, and Lingering Nous, along with other important works from the past twenty years of her career.
 
 
25 양혜규, 퐁피두센터에서 도록 출간기념 강연 개최
October 21, 2016~ October 21, 2016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퐁피두센터에서 열린 개인전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Lingering Nous)>의 전시도록을 출간, 아티스트 토크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본 도록은 작가가 지금까지 선보여온 19점의 주요 블라인드 시리즈가 망라되며, 퐁피두 센터의 현대 미술관 학예사인 니콜라 리우치 구트니코프와 토마스 맥도너 미국 빙엄턴 대학교 미술사학 교수의 평론글이 실릴 예정이다. <Lingering Nous>는 퐁피두 센터와 레프레스뒤레알과 협력어로 발간되며, 강연은 10월 21일 오후 7시 퐁피두 센터에서 열린다. 

Haegue Yang will publish a catalogue for her exhibition Lingering Nous at the Centre Pompidou and will present a talk during FIAC regarding her publication. The catalogue will include a comprehensive overview of the 19 major blind installations accompanied by an essay by the Centre Pompidou Contemporary art curator Nicolas Liucci-Goutnikov and Thomas McDonough, a professor of Art History at Binghamton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The catalogue Lingering Nous is a collaborative effort between the Centre Pompidou and Les Presses du réel. The artist talk will be held at 7PM, on Friday, October 21, 2016.


 
 
 
26 국제갤러리, 2016 제 43회 FIAC 아트페어 참가
October 20, 2016~ October 23, 2016

Untitled, 1991

전시제목: 제 43회 FIAC 아트페어 
프리뷰: 2016년 10월 19일 
전시기간: 2016년 10월 20일 ㅡ 2016년 10월 23일 
전시장소: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 Booth 0.C21
웹사이트: http://www.fiac.com/ 

국제갤러리는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파리 FIAC 아트페어에 참여한다. 올해로 43회째를 맞이하는 FIAC 아트페어는 올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될 예정으로, 퍼포먼스 페스티벌인 <퍼레이드 (Parades) >섹션 등을 새롭게 선보이는 한편 메인 페어장인 그랑 팔레의 건너편에 위치한 쁘띠 팔레가 새로운 페어장으로 마련되어 총 186개의 갤러리가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는 박서보, 하종현, 권영우, 정창섭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필두로, 최욱경, 김용익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또한 함경아의 자수시리즈, 김수자의 <보따리>를 비롯하여 빌 비올라의 , 양혜규의 을 포함한 신작 네 점 등이 설치된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FIAC from October 20 to October 23, 2016. The 43rd iteration of the Parisian art fair will be its largest to date.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a new performance festival titled the Parades section, and from across the main venue Grand Palais, the Petit Palais will also showcase a host of exhibitors. A total of 186 galleries will participate. Kukje Gallery will focus on the works of Dansaekhwa artists such as Park Seo-Bo, Ha Chong-Hyun, Kwon Young-woo, and Chung Chang-sup, along with those of Wook-kyung Choi and Kim Yong-Ik. In addition, the galleries will present Kyungah Ham’s embroidery series, Kimsooja’s Bottari (2011), Bill Viola’s The Encounter (2012), four of Haegue Yang’s new work including The Intermediate – Uninhabited Island in Fiction II (2016), and new work by Ghada Amer.
 
 
 
27 양혜규, 2016 몬티리올 비엔날레 참여
October 19, 2016~ January 15, 2017

Installation view of works by Haegue Yang. Picture by Daniel Roussel, courtesy of La Biennale de Montréal.
 


전시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La Biennale de Montreal: Le Grand Balcon (The Grand Balcony)
전시기간: 2016년 10월 19일 – 2017년 1월 15일
전시기관: Musee’ d’art contemporain de Montreal 
웹사이트: http://www.biennialfoundation.org/biennials/biennale-of-montreal/
 
양혜규는 10월 19일부터 2017년 1월 15일까지 개최되는 2016 몬트리얼 비엔날레 에 참여한다. 벨기에 출신의 큐레이터 필립 피로테(Philippe Pirotte)는 장 주네 (Jean Genet)의 극본 <발코니(Le Balcon)>에서 전시주제를 차용하였으며, 오늘날 쾌락주의가 가능한가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양혜규는 지푸라기와 다중매체로 제작된 조각으로 채우거나 각양각색의 실로 감싼 통조림을 쌓은 <Can Cosies Pyramid – Tulip 340g Silver> 작업으로 채움으로써 관람객으로 하여금 일상품들을 생경하게 느끼는 경험을 유도한다. 

Haegue Yang will participate in La Biennale de Montreal, which will take place from October 19, 2016 to January 15, 2017. The title Le Grand Balcon, which was selected by this year’s curator, Philippe Pirotte from Belgium, is derived from the play, Le Balcon. This play by the dramatist Jean Jenet questions whether hedonism is viable in contemporary society. For this exhibition, Haegue Yang will present a piece made of artificial straw and various mixed media that fills the space, as well as another work titled Can Cosies Pyramid – Tulip 340g Silver, which consists of a stack of cans covered with colorful yarn. Yang’s presentation causes the audience to experience everyday objects in a different light.






 
 
 
28 국제갤러리, 2016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October 13, 2016~ October 16, 2016

"In the lingering Shadow" of Lies, 2016

전시기간: 2016년 10월 13일 (목) – 16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A&B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A19
웹사이트: http://kiaf.org/2016/en/home_en/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10월 12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는 제15회 KIAF에는 16개국 170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최욱경, 함경아, 김수자, 양혜규, 김홍석의 작품을 비롯하여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주요하게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루이스 부르주아, 빌 비올라 등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itera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wa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eventy galleries from 16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edition of KIAF,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October 12, and take place from October 13 to 16 in halls A and B at COEX,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Korean artists Kim Yong-Ik, Wook-kyung Choi, Kyungah Ham, Kimsooja, Haegue Yang, Gimhongsok, as well as those by Dansaekhwa artists.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Louise Bourgeois, and Bill Viola. 

 
 
 
29 국제갤러리, 2016 제 14회 프리즈 런던 아트페어 참가
October 06, 2016~ October 09, 2016


국제갤러리의 최욱경, 김홍석, 양혜규, 함경아, 마이클 주, 가다 아메르, 그리고 줄리안 오피는 2016년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아트 페어 프리즈 런던에 참가한다. 제 14회 프리즈 런던 아트 페어에는 현재 국제갤러리 2관에서 김성원 큐레이터의 기획으로 개인전 <Wook-kyung Choi: American Years 1960s-1970s>을 열고 있는 최욱경의 색채 회화작품을 비롯하여 김홍석, 양혜규의 신작을 선보인다. 또한 2016년 3월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 (Encounters)> 섹션에서 주요하게 소개된 바 있으며 2016년 <올해의 작가상> 후보로 선정된 함경아, 그리고 내년에 국제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개최 예정인 마이클 주의 작품들을 설치한다. 해외 작가로는 블루칩 작가인 가다 아메르, 줄리안 오피의 작품도 출품된다.
 
Wook-kyung Choi, Gimhongsok, Haegue Yang, Kyungah Ham, Michael Joo, Ghada Amer, and Julian Opie will participate in the 14th edition of Frieze London, a world-class art fair which will open in London, the United Kingdom, from October 6 to 9, 2016. Wook-kyung Choi’s paintings will be displayed at the Kukje Gallery booth, along with new works by Gimhongsok and Haegue Yang. Choi’s solo exhibition, Wook-kyung Choi: American Years 1960s-1970s, which was curated by Kim Sungwon, is also currently on view at the Kukje Gallery K2 space. Kyungah Ham and Michael Joo are also on display at the Kukje booth. Ham was brought into spotlight in March of this year at Art Basel Hong Kong Encounters and was selected as a nominee for the Korea Artist Prize 2016. Joo will hold a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next year. Outstanding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Ghada Amer and Julian Opie will also be on featured at the Kukje Gallery’s Frieze London booth.
 
 
 
30 양혜규, 2017 앱솔루트 아트 어워드 후보 선정
October 06, 2016~ January 00, 2017

A previous awards ceremony for the Absolut Art Award.
COURTESY ABSOLUT


국제갤러리의 양혜규가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2017 앱솔루트 아트 어워드 (Absolut Art Award)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보드카 브랜드 앱솔루트는 국적, 나이, 분야를 불문하고 세계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예술가들을 후원하고자 2009년 앱솔루트 아트 어워드를 제정하여, ‘Art Work’ 과 ‘Art Writing’ 분야로 나눠 수상한다. 2017 앱솔루트 아트 어워드에는 총 49명의 후보자가 선정되었으며, 최종 파이널리스트 5명은 내년 1월 발표된다.  

Haegue Yang is the only Korean artist announced as a nominee of the 2017 Absolut Art Award. Absolut Vodka, which is the most widely consumed brand of vodka, established the Absolut Art Award in 2009 to support internationally active artists, regardless of nationality, age, and genre. The award is divided into two categories: ‘Art Work’ and ‘Art Writing.’ A total of forty-nine nominees have been selected for the 2017 Absolut Art Award, and five finalists will be announced in January of 2017. 
 
 
 
31 양혜규, 라파예트에서 《의사擬似-이교적 모던》 개최
August 26, 2016~ October 09, 2016

양혜규 디자인의 갤러리 라파예트 쇼핑백 디자인
Courtesy of Galerie Lafayette


전시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Quasi-Pagan Modern
전시기간: 2016.08.26 – 2016.10.09
전시기관: Galeries Lafayette, Paris and its 51 branches in France
웹사이트: http://www.galerieslafayette.com/

양혜규는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가장 큰 규모의 백화점인 갤러리 라파예트에서 8월 26일부터 10월 9일까지 《의사擬似-이교적 모던 (Quasi-Pagan Modern)》을 개최한다. 갤러리 라파예트는 2016년 가을/겨울 컬렉션을 소개하며 특별 초대 작가로 양혜규를 선정, 해당 기간 동안 프랑스 전역의 갤러리 라파예트 매장의 쇼윈도에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백화점 중앙에 위치한 돔 양식 아래에 처음으로 실사프린트 된 버티칼 블라인드를 활용한 작품을 소개하며, 갤러리 라파예트 역사상 최초로 현대 미술 작가의 오리지날 작품이 반영된 약 150,000개의 쇼핑백이 특별 한정판으로 고객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Haegue Yang will present an exhibition titled Quasi-Pagan Modern at Galeries Lafayette, the largest department store in Paris, France. The exhibition will be held concurrently at their many stores throughout France, from August 26 to October 9. The artist has been commissioned to exhibit her work to coincide with the launch of the new Autumn-Winter 2016 collections at Galeries Lafayette. Beneath the dome that dominates the heart of their main store, Haegue Yang will introduce a new installation which consists of printed vertical blinds. In addition, the artist has designed a complimentary and instantly iconic label for Galeries Lafayette’s shopping bags; 150,000 of the special autumn shopping bags with Yang’s motif will be distributed to customers within the exhibition period.

 
 
 
32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특별전 참여 
July 15, 2016~ February 12, 2017


전시작가: U Sunok, Kibong Rhee, Haegue Yang, Kyungah Ham, Kimsooja, Chan-Kyong Park, Michael Joo    
전시제목: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전시기간: 2016.07.15 – 2017.02.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1~6전시실, 중앙홀, 제 1원형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과천30년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에 국제갤러리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등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이 출품된다. 1986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국립현대미술관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해석’, ‘순환’, ‘발견’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작가 200여명의 작품 520여점을 선보이며 작품이 탄생하는 시대적 배경-제작-유통-소장-활용-보존-소멸-재탄생의 생명 주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찰할 예정이다. 

U Sunok, Kibong Rhee, Kimsooja, Kyungah Ham, Ha Chong-Hyun, Chung Chang-Sup, Yeondoo Jung, and Park Chan-kyong are participating in the special exhibition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MMCA). In this comprehensive survey celebrating its 30th anniversary, the MMCA Gwacheon present works from its collection; showcasing 520 works by 200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the anniversary celebrates the thirty year anniversary since relocating to Gwacheon neighborhood in 1986. This is divided into three chapters: ‘Interpret, Circulate, and Relight,’ categories that examine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life cycle of an artwork, including its production, circulation, acquisition, utilization, preservation, death and rebirth. 

[Source from MMCA website]
 
 
33 양혜규, 파리 퐁피두 센터에서 개인전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개최
July 06, 2016~ September 05, 2016


전시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Lingering Nous
전시기간: 2016.07.06 – 2016.09.05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퐁피두 센터 포럼
웹사이트: https://www.centrepompidou.fr/cpv/

양혜규는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7월 5일부터 9월 5일까지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개인전을 개최한다. 다양한 매체를 탐구해 온 양혜규는 퐁피두 센터의 기념비적인 건축물과 상호작용하는 새로운 설치작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를 선보인다. 일상적인 사물들의 형태와 정서적인 지점들을 탐구하며, 사물들을 추상적인 구성으로 재배열하면서 본래의 맥락으로부터 탈피시키는 양혜규만의 작품세계를 본격적으로 프랑스 미술계에 소개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Haegue Yang holds her much-anticipated solo exhibition Lingering Nous at the Centre Pompidou, Paris, from July 5 to September 5, 2016. Yang, who has done extensive research with various mediums, presents Lingering Nous, a blind installation that interacts with the monumental building of Centre Pompidou. The exhibition will be an opportunity to introduce Yang’s artistic world, which breaks the original context by blending the shape of everyday objects and sentimentalities by putting them into an abstraction form, to the French art scene.
 
 
 
34 양혜규, 베를린 갤러리 현대미술관 《12x12》 전 참가
June 29, 2016~ July 25, 2016

Unfolding Places, 2004

전시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12x12
전시기간: 2016.06.29 – 2016.07.25
전시기관: 베를린 갤러리 현대미술관 IBB 비디오스페이스 (Berlinische Galerie IBB VIDEO SPACE) 
웹사이트: http://www.berlinischegalerie.de/en/exhibitions/current-exhibitions/12x12-ibb-video-space/ 

양혜규는 베를린 갤러리 현대미술관의 IBB 비디오 스페이스에서 열리는 《12x12》 전에 7번째 작가로 참가한다. 베를린 갤러리는 2016년 동안 미디어 필름과 영상 작품을 혁신적으로 다뤄 온 12명의 작가들을 한 달에 한 명씩 소개하며 동시대의 비디오 아트를 살펴보고자 한다. 국제갤러리 양혜규는 6월 29일부터 7월 25일까지 서울과 프랑크푸르트, 암스테르담, 런던에서 2004년부터 2006년까지 제작한 삼부작 <Unfolding Places>(2004), <Restrained Courage>(2004), <Squandering Negative Spaces>(2006)과 추석연휴 동안 텅 비어있는 서울의 거리를 담은 <Holiday Story>(2007)를 선보인다.

Hague Yang participates in the exhibition 12x12 at the IBB Video Space in Berlinische Galerie, from June 29 to July 25, 2016. Twelve artists who have drawn attention to themselves with innovative use of the media film and video were invited to the Berlinische Galerie to present works of contemporary video art. The project showcases works from one artist each month. Haegue Yang, the seventh artist to be selected, displays a trilogy from the period 2004 to 2006 - Unfolding Places (2004), Restrained Courage (2004), Squandering Negative Spaces (2006) – shot in Seoul, Frankfurt, Amsterdam and London. Holiday Story (2007) was taken in Seoul during Chuseok, a public holiday and one of the quietest days in the year. Yang shows Seoul’s deserted streets and visualizes a moment of total standstill. 

[Source from Berlinische Galerie website]
 
 
35 양혜규, 포르투 세할베스 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 개최
June 22, 2016~ June 04, 2017


전시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An Opaque Wind Park in Six Folds
전시기간: 2016.06.22 – 2017.06.04
전시기관: Serralves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Porto, Portugal
웹사이트: http://www.serralves.pt/pt/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포르투에 소재한 세할베스 현대미술관이 주관하는 제2회 소나에 | 세할베스 커미션에 선정되어 신작 <불투명 바람이 부는 육각 공원>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원 내 약 70 평방미터 상당의 공간을 차지하는 야외 설치작 <불투명 바람이 부는 육각 공원>은 다양한 크기의 무동력 흡출기와 함께 부분적으로 아치형을 띠는 총 다섯 개의 탑으로 구성된다. 이슬람 문화에서 발달한 대칭적인 기하학 구조를 조각적으로 차용한 탑들은 모두 동일한 크기의 정사각형을 단위로 삼고, 서로 다른 세가지 색조를 띤 벽돌로 지어진다. 

Haegue Yang unveils her major new work for the second Sonae | Serralves Commission at the Serralves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Porto, Portugal. Installed in the middle of the gardens at the Serralves Park, the artist presents a new work titled An Opaque Wind Park in Six Folds. The work, covering nearly 70 square meters is composed of five architectural fragments topped with industrial vents in various dimensions. Resembling the iconic arched entrance of Islamic architecture, the tower-like forms differ in design but occupy the same square footage and connected by paving stones set in a geometric layout.
 
 
 
36 양혜규, 2016 아트 바젤 <언리미티드> 섹션 참가
June 16, 2016~ June 19, 2016
 
<솔 르윗 뒤집기 – 23 배로 확장 후 셋으로 나뉜, 세 개의 탑이 있는 구조물>, 2015
Courtesy of Kukje Gallery, 이미지제공: 국제갤러리
 
≪모던 라이프≫ 전시 전경, 리옹 비엔날레, 라 쉬크리에, 리옹, 프랑스, 2015
사진 © Blaise ADILON



전시작가: 양혜규
전시제목: 아트바젤 언리미티드
전시기간: 2016.06.16- 06.19
프리뷰: 2016.06.14
전시기관: 스위스 바젤 메세플라츠(Messeplatz)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basel/the-show

국제갤러리 양혜규는 올해 6월 16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되는 아트바젤에서 언리미티드 섹션에 참여한다. 아트바젤 언리미티드 섹션은 대형 조각작품과 대규모 설치작품을 주로 선보이는 실험적인 플랫폼으로 올해 지아니 젯처 (Gianni Jetzer) 큐레이터의 기획으로 구성되며, 양혜규 외에도 제임스 로젠키스트, 아이 웨이웨이, 폴 매카시 등의 작품이 출품된다. 양혜규는 ‘솔 르윗 뒤집기’ 연작 중 <솔 르윗 뒤집기 – 23 배로 확장 후 셋으로 나뉜, 세 개의 탑이 있는 구조물>(2015)을 선보인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Art Basel’s Unlimited Sector from June 16 to 19, 2016. Unlimited is Art Basel’s pioneering exhibition platform focusing in large-scale sculptures and installations. Curated by Gianni Jetzer, along with Haegue Yang this year’s program includes works by artists including James Rosenquist, Ai Weiwei, and Paul McCarthy. Yang will present the major work Sol LeWitt Upside Down – Structure with Three Towers, Expanded 23 Times, Split in Three (2015) from her series Sol LeWitt Upside Down. 
 
 
 
37 양혜규, 도록 < Haegue Yang: An Opaque Wind> 발간
June 00, 2016~ June 00, 2016


수록작가: Haegue Yang
도록명: Haegue Yang: An Opaque Wind  
출판일: June 2016
발행처: Sharjah Art Foundation, Wiens Verlag

양혜규는 2015년 샤르자 비엔날레에 전시했던 장소 특정적 설치작과 동명의 제목으로 도록 <Haegue Yang: An Opaque Wind documents>을 발간한다. 샤르자예술재단과 Wiens Verlag이 공동으로 출판한 <Haegue Yang: An Opaque Wind documents>은 한시적 야외 설치작을 포함하여, 실내 공간에 놓여졌던 이주민 공동체의 궤적을 닮은 한국 위성 방송 및 이주자의 지역 신문과 같은 사물들을 기록한다. 또한 <쌍(合)과 반쪽(半)-이름 없는 이웃들과의 사건들 (2009)> 의 오디오트랙 스크립트와 주은지 큐레이터의 에세이가 수록되며 작가의 글이 영어와 아랍어로 실린다.

Haegue Yang publishes Haegue Yang: An Opaque Wind, a catalog documenting the site-specific installation of the same title exhibited at Sharjah Biennial 2015. Published by Sharjah Art Foundation and Wiens Verkag, Haegue Yang: An Opaque Wind documents every aspect of this temporary outdoor installation, as well as interior space with local papers in the language of immigrants and a satellite-feed of Korean broadcast tracing diasporic communities. The catalog also contains an essay by Eungje Joo, the script for the audio track of Doubles and Halves – Events with Nameless Neighbors (2009), and a short text by the artist in English and Arabic.

[Source from press release]
 
 
 
38 국제갤러리, 제5회 아트부산 2016에 참여 
May 20, 2016~ May 23, 2016

Noeud ambre miroir, 2015

전시작가: Gimhongsok, Kyungah Ham, Candida Hofer, Anish Kapoor, Koo Bohnchang, Gabriel Kuri, Kwon Young-Woo, Julan Opie, Jean-Michel Othoniel, Haegue Yang, Yeesookyung 
전시제목: ART BUSAN 2016
프리뷰: 2016.05.19, 3-8 pm 
전시기간: 2016.05.20 – 2016.05.23
전시기관: 부산 벡스코(Bexco) 제1전시장
웹사이트: www.artbusankorea.com

국제갤러리는 5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국제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6에 참여한다. 올해로 5회를 맞는 아트 부산에는 해외 18개국에서 77개 갤러리와 국내의 110여 곳이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장-미셸 오토니엘의 ‘Noeud ambre miroir’을 포함한 30여점의 작품을 출품할 예정이다. 아트부산에는 40세 미만 작가의 신진 작가들의 전시를 선보이는 <S 부스> 섹션을 비롯해 부산은행의 후원으로 이뤄지는 <아트 악센트>와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한 프랑스 현대미술전, 부산 비엔날레를 미리 엿볼 수 있는 특별전과 연계전시도 개최된다. 

Kukje Gallery participates in the international art fair Art Busan 2016 from May 20 to May 23, 2016. Celebrating its 5th anniversary, 77 international galleries from 18 countries and 110 Korean galleries participate in this year’s Art Busan. Kukje Gallery showcases 30 works including Jean-Michel Othoniel’s Noued amber miroir. The special exhibition program consists of sections such as S Booth exhibiting works from rising artists under 40 years old, ART ACCENT sponsored by Busan Bank, and a section commemorating the friendship and diplomacy between France and Korea in the 130th anniversary of Korea – France Diplomatic Relations, and other special and conjunctive exhibitions offering a chance to sneak peek into this year’s Busan Biennale.
 
 
 
39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그룹전 참여
May 04, 2016~ July 24, 2016

구본창, 태초에 10-1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오형근 (b. 1963), 박찬경 (b. 1965), 양혜규 (b. 1971), 김수자 (b. 1957), 최재은 (b. 1953), 정연두 (b. 1969)
전시제목: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
전시기간: 2016.05.04 – 07.24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는 5월 4일부터 7월 24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를 포함한 60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전시로 총 4개의 챕터로 구성되며, 리얼리즘에 근거한 공적 이미지로 시작한 사진매체가 1989년 이후 작가 개인의 개념표현과 심미적 언어로써 기능하게 된 것에 주목한다. ‘실험의 시작’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챕터에는 구본창과 오형근의 작품이, ‘개념미술과 사진’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챕터에는 박찬경과 양혜규의 작품이 소개된다. 그리고 세 번째 챕터 ‘현대미술과 퍼포먼스, 그리고 사진’에서는 김수자, 정연두, 최재은의 작품이 전시되며, 현대미술계에서 이미지의 변화를 소개하는 네 번째 챕터에서는 오형근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Koo Bohnchang, Hein-kuhn Oh, Park Chan-Kyong, Haegue Yang, Jae-Eun Choi,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UBLIC TO PRIVATE: PHOTOGRAPHY IN KOREAN ART SCENE SINCE 1989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4 to July 24, 2016. Bringing together 60 artists, this large-scale exhibition is divided into 4 chapters, focusing on how photography that was rooted in realism after 1989 developed as a visual language expressing personal concepts and aesthetics. CHAPTER 1. Experiement Starts presents works from Koo Bohnchang and Hein-kuhn Oh, CHAPTER 2. Conceptual Launch displays works from Park Chan-Kyong and Haegue Yang, CHAPTER 3. Performance and site specificity in contemporary art exhibits works from Kimsooja, Yeondoo Jung, and Jae-Eun Choi, and CHAPTER 4. Exterior & interior landscape showcases works from Hein-kuhn Oh.

[Source from MMCA website]
 
 
 
40 양혜규,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인전 ≪의사擬似 – 이교적 연쇄≫ 개최
April 30, 2016~ April 30, 2017

The Intermediate – Fan Dance around a Pagoda, 2016,
Artificial straw, steel stand, powder coating, casters, plastic twine, artificial plants, 162 x 117 x 117 cm
Courtesy of Hamburger Kunsthalle, Hamburg, Photo: Haegue Yang Studio,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의사擬似 – 이교적 연쇄≫
전시기간: 2016.04.30 – 2017.04.30
전시기관: 독일 함부르크 쿤스트할레
웹사이트: http://www.hamburger-kunsthalle.de/

양혜규는 오는 4월 30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독일 함부르크 쿤스트할레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함부르크 쿤스트할레는 최근 보수를 마치고 재개관한 신관 1층을 할애하여 1년 주기로 세계적인 작가들의 신작 제작을 지원하고 개인전을 기획할 예정이다. 이는 국제 정세의 변화와 세계적인 문화 교류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연례 기획으로써, 그 첫 전시 작가로 양혜규가 초대되어 개인전 ≪의사擬似 – 이교적 연쇄≫를 개최한다. 이 전시에서는 근대 이래 산업화와 고대적 가치의 충돌 사이 긴장감을 바탕으로 한 ‘민속’ 개념에 천착해 온 작가의 짚풀 조각 연작 <중간 유형 – 추수마법>(2016), <중간 유형 – 여기저기 덥수룩>(2016), <중간 유형 – 탑돌이 부채춤>(2016) 등 4점과 <솔 르윗 뒤집기 – 186배로 확장된, 다섯개의 모듈에 입각한 입방체 구조물 #93-C>(2016)등을 포함하여 신작 17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짚풀 공예뿐 아니라 공산품을 재료로 도입한 특유의 소재 연구 방법론에 다면적으로 접근한 양혜규 작가의 작품세계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Haegue Yang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at Hamburger Kunsthalle in Hamburg, Germany, from April 30 2016 to April 30, 2017. Having recently completed a major renovation, Hamburger Kunsthalle reopened the ground floor of its new building and will be supporting the production of work by well-established artists as well as mounting annual solo exhibitions. International artists will be invited to address sociopolitical issues through new works created especially for the space. For the Hamburger Kunsthalle’s first exhibition, Haegue Yang has been invited to present UNCHARTED TERRITORY, where the artist will present seventeen new and old artworks addressing the way industry impacts contemporary society, and the way concepts of “folk” continue to play out in material culture. The exhibition will include works such as Sol LeWitt Upside Down – Cube Structure Based on Five Modules, Expanded 186 Times #93-C (2016), The Intermediate – Harvest Spell (2016), The Intermediate – Hairy All Over (2016), and The Intermediate – Fan Dance around a Pagoda (2016). Through these works, viewers will be able to appreciate Yang’s diverse practice through her investigation of both craft idioms and industrial materials.

[Source from Haegue Yang studio]
 
 
41 양혜규, 갤러리 노이거림슈나이더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Presently>에 참여
April 19, 2016~ May 21, 2016

The intermediate – Airflow of Pyramid Winnow, 2015
Artificial straw, steel stand, powder coating, casters, artificial plants, plastic twine
180 x 95 x 95 cm (h x w x d), Courtesy of Kukje Gallery, Seoul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Presently
전시기간: 2016.04.19 – 2016.05.21
전시기관: 독일 베를린 갤러리 노이거림슈나이더 (Galerie Neugerriemschneider)
참여작가: 양혜규, 아이웨이웨이, 올라퍼 엘리아손 외 57명
웹사이트: https://www.neugerriemschneider.com/

국제갤러리 양혜규의 작품이 4월 19일부터 5월 2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갤러리 노이거림슈나이더(Galerie Neugerriemschneider) 전시공간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에 출품된다. 독일의 현대미술가 토비아스 레베르거(Tobias Rehberger)가 기획하는 이번 전시는 지난 21년간 레베르거의 작업에 영향을 준 국제적인 60명의 아티스트들의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아이웨이웨이, 안드레아스 거스키 등 미술가뿐만 아니라 건축가, 디자이너, 음악가 등 예술 전반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을 소환하며, 레베르거의 친구이자 동료, 멘토인 이들의 작품은 예술가의 창작은 우연적이고 상호적인 아이디어의 결과물임을 증명한다. 양혜규는 신작인 <중간 유형 – 달리는 폭죽 The Intermediate – Running Firecracker>을 선보인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Presently at Galerie Neugerriemschneider in Berlin, Germany, from April 19 to May 21, 2016. Curated by German contemporary artist Tobias Rehberger, the exhibition presents artworks from sixty international artists who have influenced Rehberger in the past twenty-one years. By inviting artists such as Ai Weiwei and Andreas Gursky, and architects, designers, musicians, and other art professionals active in the art scene, the artworks of these friends, colleagues, and mentors demonstrate that creativity is a result of ideas, interactions, and coincidences. Haegue Yang presents her latest work The Intermediate-Running Firecracker.

[Source from Neugerriemschneider press release]
 
 
42 양혜규, 미국 Greene Naftali에서 개인전 개최
March 04, 2016~ April 16, 2016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Quasi-Pagan Minimal
전시기간: 2016.03.04 – 2016.04.16
전시기관: Greene Naftali, New York
웹사이트: http://www.greenenaftaligallery.com/exhibitions/upcoming

양혜규는 뉴욕의 갤러리 그린 나프탈리에서 3월 4일부터 4월 16일까지 개인전 ≪의사擬似-이교적 미니멀 Quasi-Pagan Minimal≫을 개최한다. 작가는 갤러리와 외부 정원 공간을 활용하여 근대 이래 산업화와 고대적 가치의 충돌 사이 긴장감을 바탕으로 한 ‘민속’ 개념에 천착한 신작 19점을 선보인다. 갤러리 외부 공간에 설치되는 <불투명 바람 – 겸허한 회색>은 벽돌, 공업용 환풍기 등 건축 재료를 활용한 장소특정적인 작품으로, 냉혹하지만 동시에 불가항력적인 세계 산업화의 역사에 대한 작가의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준다. 전시장 내에는 대형 괴목에 소형 수석을 여러 개 결합하고, 이동이 가능하도록 조각 아래에 바퀴를 달아 제작한 <평행 차원에 뿌리내린 수석>을 비롯하여 양혜규의 대표적인 작품인 <솔 르윗 뒤집기> 연작과, 솔 르윗의 직립형 원작을 벽에 장착하여 재해석한 <솔 르윗 뒤집어 걸기>, 다양한 각도로 걸리며 밀도 높은 서사적 풍경을 이루는 콜라주 연작 <신용양호자들>등이 전시된다. 

Haegue Yang’s solo exhibition Quasi-Pagan Minimal at Greene Naftali in New York opens from March 4 to April 16, 2016. Yang presents 19 recent works which focus on concepts of “folk”, colliding the values of traditionally handmade objects and industrial objects. An Opaque Wind  Humbled Gray (2016), a site-specific installation that incorporates bricks, iron pipes and industrial objects will be on view in the outdoor garden, presenting the artist’s continued interest in the history of the world’s industrialization. Inside the exhibition space, Yang’s renowned works such as Sol Lewitt Upside Down (2015), The Intermediates (2016), and Trustworthy (2016) series will be presented with the aim to objectively display the influence of industrialism worldwide, and examine modern people’s lives, which are alienated from history and geopolitics. 
 
 
 
43 양혜규 싱가포르 난양기술대학에서 주최하는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
December 14, 2015~ January 15, 2016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프로그램: ARTIST-IN-RESIDENCE
주최기관: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Center for Contemporary Art in Singapore
레지던시 기간: 2015.12.14 – 2016.1.15, 2016.03.28 – 2016.4.17
웹사이트: http://ntu.ccasingapore.org/residencies/haegue-yang/


양혜규는 12월 14일부터 내년 1월 15일, 3월 28일부터 4월 17일까지 두 번에 걸쳐 싱가포르 난양기술대학에서 주최하는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양혜규는 레지던시 기간 동안 한국을 대표하는 거장이자 1978년에 납북되었던 신상옥 영화감독에 대한 연구와 동남아시아 지역의 영화사가 교차하는 지점에 주목하여, 식민역사에서 이주자들이 겪게 되는 운명과 고향에 관한 이야기를 주제로 작업할 예정이다. 양혜규의 디아스포라에 대한 관심은 나치 치하의 독일 제 3제국 시절 ‘영광의 홀’(Ehrenhalle)이라 불렸던 공간의 역사적 의미를 새롭게 해석한 ‘서사적 분산(分散)을 수용하며- 비(非)카타르시스 산재(散在)의 용적에 관하여(2012)’ 설치작업에서 시작되었다.  

From December 14, 2015 to January 15, 2016 and March 28 to April 17,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artist residency program at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Center for Contemporary Art in Singapore. Haegue Yang will shift her attention to researching film histories in Southeast Asia. These film histories within the region intersect with her research on the Korean filmmaker Shin Sangok, who was kidnapped by North Korea in 1978 and produced 17 films after his prolific career in South Korea.  While in residence, Yang will also examine questions of home, destinies, and narratives that are interwoven with migratory figures in a colonial history. Her research on the Southeast Asian Diaspora figures extends from an annual commission, Accommodating the Epic Dispersion – On Non-Cathartic Volume of Dispersion (2012) for Haus der Kunst in Munich which was once called ‘Ehrenhalle’ during the Nazi Germany. 

[Source from NTU website]

 
 
44 양혜규 “Mobile M+: Live Art에 참여
December 04, 2015~ December 20, 2015

Haegue Yang, The Malady of Death - Monodrama with Jeanne Balibar, June 7 2012
Commisioned by Documenta 13, Courtesy of the artist,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Mobile M+: Live Art
전시기관: Sunbeam Theatre, Hong Kong
전시기간: 2015.12.4 – 201512.20
웹사이트: http://www.westkowloon.hk/en/maladyofdeath

양혜규는 12월 4일부터 20일까지 17일간 홍콩에서 열리는 “Mobile M+: Live Art”에 참여한다. 몸과 액션을 표현수단 및 매체로써 ‘생동감’을 나타내는 “Mobile M+: Live Art” 에는 10명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며, 6개의 다양한 퍼블릭 프로그램과 3개의 전시가 홍콩 도시 내 8곳의 각기 다른 장소에서 개최된다. 양혜규는 4일과 5일 8시에  “죽음에 이르는 병 The Malady of Death: Écrire et Lire” 을 중국어로 번역하여 현지 퍼포머 Hon Lai-chu (금요일), Yau Ching (토요일)와 함께 상영한다.

For 17 days from December 4 to 20, 2015, ‘Mobile M+: Live Art’ presents 10 artists exploring aspects of ‘liveness’ and using the body and action as the mediums and channels of expression. Bringing more than 6 cross-disciplinary public performance art events and three exhibitions to eight different locations around Hong Kong. The Chinese translation of Haegue Yang’s Malady of Death, Écrire et Lire will be read by Hon Lai-chu and Yau Ching at 8 PM on December 4th and 5th respectively.

[Source from M+ website]
 
 
45 양혜규, 제 8회 아시아퍼시픽트리엔날레(APT 8)에 참여
November 21, 2015~ April 10, 2016

Installation of Sol LeWitt Upside Down – Open Modular Cubes (Small), Expanded 958 Times, 2015
Courtesy of the artist, Photo by Queensland Art Gallery, Collection of Queensland Art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THE 8TH ASIA PACIFIC TRIENNIAL OF CONTEMPORARY ART (APT8)
전시기관: Queensland Art Gallery l Gallery of Modern Art, Australia
전시기간: 2015.11.21 – 2016.04.10
웹사이트: https://www.qagoma.qld.gov.au/whats-on/exhibitions/apt8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호주 브리즈번의 퀸즐랜드 미술관에서 개최하는 THE 8TH ASIA PACIFIC TRIENNIAL OF CONTEMPORARY ART (이하 APT8)에 참여한다. 11월 21일부터 내년 2월 14일까지 열리는 ATP8는 오스트레일리아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미술을 중점으로 하는 80여명의 아티스트와 그룹이 참여하며, 아티스트 퍼포먼스 및 프로그램, 오프닝 프로그램의 일환인 컨퍼런스, 시네마 프로그램, 출판 행사들이 연계하여 개최된다. 양혜규는 이번 전시에 블라인드 연작인 ‘솔 르윗 뒤집기 – 958배로 확장된, 열린 모듈 입방체(소형)’을 출품한다.

Haegue Yang participate in The 8th Asia Pacific Triennial of Contemporary Art (APT8), the Queensland Art Gallery | Gallery of Modern Art's flagship exhibition focused on the arts of Asia, the Pacific, and Australia. On view from November 21, 2015 to February 14, 2016, APT8 includes more than 80 artists and groups, an ongoing program of artist performances and projects with a conference as part of the opening program, extensive cinema programs and publications. Haegue Yang presents Sol LeWitt Upside Down — Open Modular Cubes (Small), Expanded 958 Times, 2015.

<Source from APT8 website>



 
 
 
46 양혜규, YBCA에서 그룹전 참여
November 07, 2015~ February 14, 2016

사무실 부두, 2010
사진: 권오열, 이미지 제공: 양혜규 스튜디오 및 국제갤러리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Office Space
전시기관: Yerba Buena Center for the Arts, San Francisco, USA
전시기간: 2015.11.7 – 2016.02.14
웹사이트: http://ybca.org/office-space

양혜규는 11월 7일부터 내년 2월 14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Yerba Buena Center for the Arts(이하 YBCA)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Office Space>에 참여한다. 21세기 탈공업경제 사회 내 산업구조가 서비스와 정보산업 중심으로 전환되고, 이에 따라 근무 환경이 변화하는 점에 주목하여, 이번 전시는 개발도상국가에서 증가하는 ‘비물질노동 (immaterial labor)’ 을 조명했다. <Office Space>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비디오, 조각, 페인팅, 설치 작업을 통해 보편적인 오피스 건축, 디자인, 미학의 단면에 질문을 던진다. 이번 전시에서 양혜규는 “사무실 부두” 1점을 출품한다.

From November 7th to February 14th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Office Space at Yerba Buena Center for the Arts (YBCA) in San Francisco. Focusing on the post-industrial economy of the 21st century, the change of the industrial society to a service-oriented, information-based industry, and the subsequent change in working environments, this exhibition highlights the increase of ‘immaterial labor’ in developing countries. Participating artists question the surfaces of office architecture, design, and aesthetics through video, painting, and installation. Haegue Yang presents her work titled Office Voodoo.

<Source from YBCA, press release>
 
 
47 양혜규, 이수경, 정연두, 미국 시애틀 아시아 미술관에서 단체전 참여
October 31, 2015~ March 13, 2016


전시작가: Yeesookyung (Korean, 1963), Yeondoo Jung (Korean, 1969), Kyungah Ham Korean, 1966)
전시제목: PARADOX OF PLACE: CONTEMPORARY KOREAN ART
전시기간: 2015.10.31 – 2016.03.13
전시장소: Tateuchi Galleries, Seattle Asian Art Museum, Seattle, USA
참여작가: 양혜규, 이수경, 정연두 외 3인
웹사이트: http://www.seattleartmuseum.org/visit/asian-art-museum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이수경, 정연두는 미국 시애틀 아시아 미술관에서 단체전 <장소의 패러독스>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최은주 큐레이터와의 협업으로 기획되었으며, 한국의 정치적, 사회적, 역사적, 문화적 환경과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작품에 녹여낸 대표적인 현대미술작가 6명의 미디어, 사진, 설치작 등을 전시한다. 이수경은 이동식 사원 등 설치작품 세 점, 정연두는 ‘내사랑 지니 I’ 의 사진영상작품 1점, 그리고 양혜규는 ‘여성형원주민’과 ‘접힐 수 있는 것들의 체조’ 두 점을 각각 선보일 예정이다.
 
Haegue Yang, Yeesookyung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aradox of Place: Contemporary Korean Art held at the Seattle Asian Art Museum. An exhibition in collaboration with Choi Eunju, former chief curator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the 6 Korean contemporary artists selected take the political, social, historical, and cultural situations of Korea with their personal experiences to their work, ranging from mix-media installation to video art to photography. Haegue Yang presents Female Natives and Gymnastics of the Foldables, Yeondoo Jung shows Be witched I and Yeesookyung presents three installation works including Portable Temple.
 
<Source from SAM, press release>
 
 
48 양혜규, 중국 UCCA에서 개인전 개최
October 30, 2015~ January 03, 2016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Haegue Yang: Come Shower or Shine, It Is Equally Blissful
전시기간: 2015.10.30 – 2016.1.3
전시장소: 베이징 울렌스현대미술센터 UCCA, Beijing, China
웹사이트: http://ucca.org.cn/en/exhibition/haegue-yang-2/
 
 
국제갤러리 양혜규 작가는 중국 베이징의 울렌스 현대미술센터(이하 UCCA)에서 개인전 <양혜규:우기청호雨奇晴好>를 갖는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첫 번째 중화권 미술관 개인전으로, 중국의 저명한 시인 소식(蘇軾, 1036-1101)이 지은 시에서 전시제목을 차용하였다. 작가는 비 올 때의 경치가 기이하여 운치가 있으나 갠 후의 경치도 좋다고 풀이되는 시에서, 온화한 자연 풍경과 변화하는 계절의 정경에 대한 흔들리지 않는 강인한 감성에 주목하며 전시를 서로 다른 언어와 다양한 형식을 띤 작업들로 가득 채운다. 이 전시에는 <유덕有德한 먹을거리 – 정情 그리고 인仁>(2015)과 <솔 르윗 뒤집기> 연작을 비롯한 대규모 신작과 주요 구작들이 소개되어 환상과 현실, 미학적인 것과 지성적인 것의 경계를 초월하는 다양성의 풍경을 선보일 예정이다.
 
Haegue Yang's solo exhibition titled "Haegue Yang: Come Shower or Shine, It Is Equally Blissful" at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UCCA) in Beijing will mark her first solo exhibition at a Chinese art institution. In reference to an idiom found in the poem “Drinking on the Lake when it Shines after the Rains” by the Northern Song scholar Su Shi (蘇軾, 1036-1101), the exhibition’s title establishes a parallel between the narrated irresistible ‘good mood’ despite constant shifts in nature and Yang’s desired interpretation of it, namely a kind of optimism or generosity towards growing diversities in our world. Large-scale new works and major older works including Virtuous Edibles – Affection and Benevolence (2015) and the Sol LeWitt Upside Down series in themes that transcend the borders between fantasy and reality, aesthetics and intelligence.
 
<Source from UCCA website>
 
 
49 양혜규, UCCA에서 대담회 개최
October 30, 2015~ October 30, 2015


참여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행사기관: 베이징 울렌스 현대미술센터 UCCA, Beijing, China
행 사 명: Haegue Yang: Household Metrics
전시기간: 2015년 10월 30일 18:30 – 20:00
웹사이트: http://ucca.org.cn/en/exhibition/haegue-yang-2/

 
국제갤러리 양혜규는 베이징 울렌스 현대미술센터(이하 UCCA)에서의 개인전 개막에 맞춰 10월 30일 UCCA 강당에서 대담회 <Haegue Yang – Household Metrics>를 갖는다. 이번 전시 <양혜규:우기청호雨奇晴好>는 중국 주요 미술관에서의 첫 번째 개인전으로, 대규모 신작과 주요 구작을 중심으로 환상과 현실, 미학적인 것과 지성적인 것의 경계를 초월하는 다양성의 풍경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담회 <Haegue Yang – Household Metrics>의 발제자로는 미국 MoMA의 큐레이터인 야스밀 레이몬드(Yasmil Raymond)가 초빙되었으며, UCCA 관장 필립 티나리(Philip Tinari)가 진행을 맡는다.
 
In keeping with the opening of her solo exhibition at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UCCA) in Beijing on October 30th, a live Talk titled "Haegue Yang - Household Metrics" takes place at the UCCA Auditorium on the same day. "Haegue Yang: Come Shower or Shine, It Is Equally Blissful" marks the very first solo exhibition by Haegue Yang at a major art institution in China, presenting large-scale new works and major older works in themes that transcend the borders between fantasy and reality, aesthetics and intelligence. The Talk "Haegue Yang - Household Metrics" will be presented by Yasmil Raymond curator at MoMA, and hosted by the Director of UCCA Philip Tinari.
 
<Source from UCCA website>
 
 
 
50 양혜규, 프랑스 제13회 리옹 비엔날레 공식 참가
September 10, 2015~ January 03, 2016


작가: Haegue Yang (Korean, b. 1971)
전시제목: 13e Biennale de Lyon La vie moderne
전시기간: 2015.09.10 –2016.01.03
전시기관: La Sucrière, Lyon Museum of Contemporary Art, Musée des Confluences , Lyon, France
참여작가: 양혜규, 니나 카넬, 셀레스테 부르시에-무주노, 사이먼 드니, 카미유 앙로 외52명
웹사이트: http://www.biennaledelyon.com/uk/la-vie-moderne-home-eng/artists/haegue-yang-eng.html
 
양혜규는 리옹 현대미술관에서 열리는 제13회 리옹 비엔날레에 참가한다. 이번 리옹 비엔날레는 ‘모던 라이프(La vie modern)’를 주제로, 총 57명의 작가들을 선정하였다. 양혜규는 ‘솔르윗 뒤집기-23배로 확장된, 세 개의 탑이 있는 구조물’을 변형한 블라인드 설치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블라인드, 선풍기, 적외선 검출장치 등 다양한 일상의 소재를 본연의 기능으로부터 분리시켜 작가만의 독특하고 감각적인 방식으로 풀어내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이번 행사는 오는 9월 10일부터 2016년 1월 3일까지 개최된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13th edition of Lyon Biennale presented by Lyon Museum of Contemporary Art. Under this year’s theme, “La vie moderne”, Lyon Biennale selected a total of 57 artists. Yang is planning on doing a special presentation of blinds installation modified from Sol LeWitt Upside Down - Structure with Three Towers, Expanded 23 Times. Stripping everyday objects, such as blinds, fan, and infrared detection device, of their inherent function, the artist presents her own unique and sensible perspective through her work. The biennale will run from September 10th to January 3rd, 2016.
 
<Source from 13th Biennale de Lyon website>
 
 
51 양혜규, 비엔나 비엔날레 2015 참여
June 11, 2015~ October 04, 2015


작가: Haegue Yang (Korean, b. 1971)
전시제목: Vienna Biennale 2015 Ideas for Change <Future Light>
전시기간: 2015.06.11 – 2015.10.04
전시장소: MAK(오스트리아 응용미술관), Vienna
웹사이트: http://www.viennabiennale.org/en
 
양혜규는 6월 11일부터 10월 4일까지 열리는 2015 비엔나 비엔날레에 참여한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비엔나 비엔날레는 ‘Ideas for Change’라는 주제로 110명의 작가들을 선정하여 미술, 디자인, 건축을 아우르는 7개의 전시와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양혜규는 이 전시들 중 오스트리아 응용미술관에서 열리는 <미래의 빛 Future Light>에 참여하며, 전시장 중앙에 블라인드 설치작인 <도망치는 투명성 Escaping Transparency>(2011)을 설치한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발생한 여러 모순된 가치들을 극복하는 예술의 미래와 포스트-계몽주의를 테마로 다루는 이 전시에서 양혜규는 시선과 공간의 차단이라는 기능으로부터 자유로운 블라인드를 통해 그만의 조형적인 특성과 함께 공간과 사물에 대한 연구를 보여줄 예정이다.
 
Haegue Yang is participating in Vienna Biennale 2015 from June 11 to October 4. Inaugurating this year, Vienna Biennale presents seven exhibitions and projects about art, design, and architecture, featuring works by 110 artists from around the world under the theme of Ideas for Change. Haegue Yang presents her blind installation, Escaping Transparency (2011), in the center of the exhibition Future Light at MAK (Museum of Applied Arts, Vienna). The exhibition explores future of art and post-enlightenment that overcome various contradictory values born out of capitalist society. Through blinds, free from blocking sight and space, Haegue Yang reveals her insights on space and object along with her unique formative characteristics.
 
 
52 양혜규, 샤르자 비엔날레 출품작품 영상 공개
June 05, 2015~ June 05, 2015



작가: Haegue Yang(Korean, 1971)
작품명: 불투명 바람 An Opaque Wind
웹사이트:https://vimeo.com/128889617
 
양혜규는 지난 6월 5일에 종료된 샤르자 비엔날레에 출품한 작품의 영상을 공개했다. 과거, 현재, 가능성이라는 주제로 개최되었던 이 비엔날레에서 양혜규는 철제 배기구와 벽돌 등 산업재료들을 이용해 작업한 불투명한 바람 작품 “An Opaque Wind”을 선보이며 산업화 시대에 발생했던 중동의 이주노동자 문제와 함께 한국과 중동의 역사를 통찰한 작가만의 해석을 보여주었다. 이번에 공개된 작품 영상을 통해 장소특정적인 작품의 메시지를 이해하고 좀 더 다각도로 아시아의 역사 문제를 주제로 활동할 작가의 작품 방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Haegue Yang has released the record of her work exhibited in Sharjah Biennial which ended in June 5. In this biennial she presented An Opaque Wind, a site-specific installation made of clay bricks, air vent and various industrial materials, demonstrating her insights of immigrant labors in the Middle East occurred during the industrialization and her interpretations of regarding Korean and Middle East history. This documentary provides an opportunity for the viewers to thoroughly comprehend the narratives and the context, while hinting at the artist’s future artistic direction to focus on the issues within the history of Asia. 
 
 
53 양혜규, 구겐하임 미술관에서 소장품전 참여
June 05, 2015~ September 09, 2015


작가: Haegue Yang (Korean, b. 1971)
전시제목: 스토리라인: 구겐하임의 현대미술(Storylines: Contemporary Art at the Guggenheim)
전시기간: 2015.06.05 – 2015.09.09
전시장소: 구겐하임 미술관(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USA
웹사이트: http://exhibitions.guggenheim.org/storylines/about/exhibition
 
양혜규의 작품이 6월 5일부터 9월 9일까지 열리는 구겐하임 미술관의 소장품전 <스토리라인: 구겐하임의 현대미술>에 전시된다. 이 미술관에서 소개되는 약 100여 점의 작품들 대부분은 2005년 이후에 제작된 것으로, 인종, 성별, 역사, 정치 등 예민한 주제들을 다룬 오늘날 예술가들의 작품을 통해 스토리텔링의 의미를 확장한다. 양혜규의 블라인드 설치작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목소리와 바람” (2009)은 일상생활 속 오브제를 소재로 관객들에게 공간, 건축, 일상, 기억 등 그가 구축한 고유의 내러티브를 전달한다.
 
From June 5 to September 9, Haegue Yang’s work is displayed in Storylines: Contemporary Art at the Guggenheim, along with almost 100 works from contemporary collections of Solomon R. Guggenheim Museum in New York. The works, created mostly after 2005 by contemporary artists, deal with race, gender, history, and other crucial issues to successfully enlarge the frames of Storytelling. The blind installation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Voice and Wind (2009) shows how Yang structures her own narratives of space, domestic, light, history and home by using everyday objects. 
 
 
54 양혜규, 브뤼셀 데팡당스에서 개인전  
April 24, 2015~ May 30, 2015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b. 1971)
전시명: Sample Book
전시기간: 2015.04.24 – 2015.05.30
전시장소: 데팡당스(Dépendence, Brussels)
웹사이트: www.dependance.be
 
양혜규는 브뤼셀에 소재한 젊은 감각의 전시공간 데팡당스에서 <샘플북>전을 개최한다. 작가는 이번 개인전을 통해 건축적으로 대칭을 이루는 전시 공간을 활용한 병렬로 구성된 다수의 신작 및 구작을 포함한 총12 작품을 선보인다. 특별히 이번 전시에서는 그간 다양한 양상의 상품의 ‘규격’과 ‘변조’에 대해 관심을 심화하여 그 일환으로 2000년과 2013년 두 차례 출판된 문방용품형식의 작업 <모눈 공책, Grid Block>과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 민정화와 협업으로 생산 및 발간되었던 <모눈 공책 A3>를 소개한다. 
 
그 외에도 대규모 블라인드 설치 <솔 르윗 뒤집기>, 솔 르윗 (Sol LeWitt, 1928-2007)의 원작을 ‘뒤집고, 확장한’ 블라인드 소형 설치 두 점이 전시장 한 켠에 설치 예정이고, 9개의 패널에 홍콩 소재의 한 제직 공장의 직조물 띠를 상품 일련번호에 맞춰 배열한 신작 <샘플 – 홍콩 와이 헝 제직 공장, Samples – Wai Hung Weaving Factory Limited, Hong Kong> (2015)가 함께 선보여질 예정이다.
 
Haegue Yang is having a solo exhibition Sample Book in Gallerie Dépendence in Brussel, Belgium, an exhibition space known for its young and modern taste. The artist presents 12 works constituted in parallel compositions utilizing the exhibition space with symmetrical architecture. In particular, the artist for the first time introduces Grid Block Series, a collaborative project with the illustrator Jung-Hwa Min, as showcasing her growing interest in various aspects of ‘standards’ and ‘modulations’ of commercial products.
 
In addition to Grid Block Series, the artist presents Sol LeWitt Upside Down, large-size blind installations which flips and extends the original work of Sol LeWitt (1928-2007) and new work Samples – Wai Hung Weaving Factory Limited, Hong Kong which is an arrangement of woven bands from a textile factory in Hong Kong in their serial numbers on nine panels. The exhibition shows her profound interest in the uniformity of the industrial products produced under the rule of strict standards.
 
 
55 양혜규, 독일 겔젠키르헨 노르트슈테른투름 비디오아트 센터에서의 그룹전 <페미니즘> 참여
March 28, 2015~ December 20, 2015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b. 1971)
전시제목: Feminismen
전시기간: 2015년 3월 28일 ~ 2015년 12월 20일
전시기관: Nordsternturm Videoart Center, Gelsenkirchen, Germany
웹사이트: http://www.nordsternturm.de/videokunstzentrum_ausstellung.php
 
양혜규는 독일 겔젠키르헨 노르트슈테른투름 비디오아트 센터에서 열리는 그룹전 <페미니즘>에 참여한다. 노르트슈테른투름 비디오아트 센터는 1971년에 설립되어 독일 내에서 가장 방대하고 다양한 비디오아트 작품 소장처인 N.B.K(신베를린 쿤스트페어라인)의 비디오 포럼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 전시는 1960년 이래 여권신장을 위한 여성미술가들의 파격적인 시도로 성행한 70년대를 기반으로 하는 페미니즘과 포스트페미니즘 비디오 작품들을 선택적으로 전시한다. 특히 비디오라는 매체적 기반으로 액자적인 시각을 보여준다. 이 전시에는 린다 벵글리스, 산자 이베코빅, 구보타 시게코, 피필로티 리스트 등 23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며 양혜규는 그녀의 나래이션과 서울 도심의 특정 장소를 장면적으로 서술해가는 2007년 작 <휴일 이야기>를 출품한다. 이 작품은 2014년 신베를린 쿤스트페어라인에 소장되었다.

Haegue Yang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Feminismen in Nordsternturm Videoart Center at Gelsenkirchen, Germany. Nordsternturm Videoart Center exhibits works from the collection of N.B.K. Video Forum, the oldest and one of the largest video art collections in Germany founded in 1971 with more than 1,600 works. This exhibition presents selective feminist and post-feminist video works produced in the 1970s which stem from the radical attempts by female artists for fostering woman’s rights after the 1960s. In particular, it frames its perspective based on the medium video. Yang presents Holiday Story (2007), in which she narrates the specific places in Seoul as scenes. Other participating artists include Lynda Benglis, Sanja Iveković, Shigeko Kubota and Pipilotti Rist. Yang’s artwork was acquired by N.B.K. in 2014.
 
 
56 양혜규, 독일 프라이부르크 쿤스트라움 알렉산더 뷔어클레에서 그룹전 <유연성과경직성 – 접기의 예술> 참여
March 22, 2015~ June 21, 2015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Suppleness and Rigidity – The Art of the Fold
전시기간: 2015년 3월 22일 ~ 2015년 6월 21일
전시기관: Kunstraum Alexander Bürkle, Freiburg, Germany
웹사이트: http://kunstraum-alexander-buerkle.de/en/exhibition/events/einknicken-oder-kante-zeigen-die-kunst-der-faltung-228/
 
양혜규는 독일 프라이부르크 소재의 쿤스트라움 알렉산더 뷔어클레에서 그룹전 <유연성과 경직성 – 접기의 예술>에 참가한다. 이 전시는 ‘접기’를 주제로 이것이 어떻게 삶과 예술에서 때로는 굽히고 또는 단단해야 하는지 물리적 특성에 따른 접기를 철학적인 삶의 방식으로 보여준다. 본 전시에 참여작품들은 회화, 조각, 비디오, 사진 등 약 40명의 세계적인 작가들의 작품들을 통해 ‘접기’라는 주제가 보여주는 창의적이고, 감각적이며 기술적이지만 한편 우스꽝스러운 측면들을 흥미롭게 나타낸다. 양혜규는 일본의 고유한 접기술인 오르가미에서 차용한 오브제들이 추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모서리들이 낡아 자연스레 훼손된 모습을 사진 작가에게 의뢰하여 촬영한 작업 <불량배들>(2010)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Haegue Yang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Suppleness and Rigidity – The Art of the Fold at Kunstraum Alexander Bürkle in Freiburg, Germany. This exhibition features a diverse array of contemporary works of more than 40 international artists presenting an examination of various types of folds, thereby touching upon a number of fundamental issues relating to concrete-abstract art. The exhibited works of painting, sculpture, video and photography reveal many surprising, sensual, technical and even comical aspects of folding. Haegue Yang will present Imperfections series from 2010, in which she commissioned a photographer to take images of naturally timeworn objects that are appropriated from Japanese origami structures. 
 
 
 
57 3월 뉴욕현대미술관 소장품전에 양혜규 “살림” 전시 예정
March 08, 2015~ March 31, 2016


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 Scenes for a New Heritage: Contemporary Art from the Collection
전시기관: 뉴욕현대미술관 (Museum of Modern Art, NY)
전시기간: 2015년 3월 8일 – 2016년 3월 31일

웹사이트: http://www.moma.org/visit/calendar/exhibitions/1558
뉴욕현대미술관의 소장품 기획전시에 양혜규의 2009년작 <살림>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MoMA는 지난 30년간을 돌아보는 현대미술 소장전 <Scenes for a New Heritage>는 현대정보의 생태에 따른 지질학적 다변화 및 급진성에서 비롯된 사회 문화적 변화들을 주제로 이에 따른 크로스 미디어 작품들이 참여된다. 주요 전시 작가로는 싸이궈챙, 다카시 무라카미, 카라 워커, 날리니 말라니, 등 양혜규를 포함 국제무대에서 왕성하게 활동중인 작가들의 대표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Haegue Yang’s Sallim(2009) is included in the exhibition featuring selected works from MoMA’s collection. Scenes for a New Heritage features a cross-medium selection of works that reflect remarkable social and cultural changes from destabilizing shifts in geopolitical dynamics and radical transformations due to contemporary information ecology. The exhibition introduces major works by various international artists, including Cai Guo-Qiang, Takashi Murakami, Kara Walker, Nalini Malani and Haegue Yang. 
 
 
58 Sharjah Biennial 12 The present, the past, the possible
제 12 회 샤르자 비엔날레 국제갤러리 양혜규 , 정창섭 , 마이클 마이클 주 참여

March 05, 2015~ June 05, 2016


Sharjah Art Foundation venues, 2014, image courtesy of Sharjah Art Foundation

전시기관: Sharjah, United Arab Emirates
전시제목: Sharjah Biennial 12: The past, the present, the possible
전시기간: 2015-03-05 – 2015-06-05
웹사이트: http://www.sharjahart.org/biennial/sharjah-biennial-12/welcome

샤르자 비엔날레 12 (이하 SB12)은 ‘과거, 현재, 그리고 가능성’ 이라는 주제로 2015년 3월 5일부터 6월 5일까지 열린다. 이번 주제는 2013년 초 퍼포먼스 아티스트 단보 (Danh Vo) 와 전시총감독 주은지 큐레이터의 담론에 기반을 두고 동시대 사회상과 정치의 굴레에서 탈피한 현대미술의 미래에 대해 고민한다.
샤르자 비엔날레는 1993년 처음 개최되었으며 2014년 3월 샤르자 미술재단 (이하 SAF)이 발족하여 전시규모를 확장하였다. 아랍에미리트의 연합 국가 중 하나인 샤르자는 12만5천 년이라는 오랜 문명의 기원을 중심으로 최근 교육, 문화, 종교, 역사적 유산과 과학 등의 학문적 성과를 이룩하며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올해 샤르자 비엔날레에는 대략 50명 이상의 작가가 참여할 예정이며 그 중 국제갤러리에서는 양혜규, 정창섭, 마이클 주가 참가한다. 특히 양혜규는 철제 배기구와 산업용 오브제를 이용한 장소특정적인 작품 <불투명한 바람>을 선보인다.
비엔날레 퍼블릭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4년 9월부터 2015년 2월까지 매달 샤르자 주변 지역에서 SB12가 주최하는 강의와 워크샵이 진행 될 예정이다. 또한 5월 1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March Meeting 2015에서는 SB12 초청 작가와 각계각층의 문화계인사들이 참여하는 SAF의 대표적인 연례 프로그램이 있을 예정이다. 

Sharjah Biennial 12 (SB12) will be on view from March 5th to June 5th. The theme The past, the present, the possible is centered on a discussion held in 2013 between performance artist Dahn Vo and curator Eungie Joo about the future of contemporary art that exists outside today’s society and political influences. 
Since the first Sharjah Biennial in 1993, the Sharjah Art Foundation relaunched the expanded biennale in March 2014. Part of the United Arab Emirates, Sharjah has a long history of 125,000 years, and has advanced in areas of education, culture, religion, heritage, and science with academic results. 
The upcoming biennial includes more than 50 artists, listing Michael Joo, Chung Chang-Sup, and Haegue Yang among the participants. Haegue Yang will present a sited-specific installation An Opaque Wind (2015) which incorporates ventilation fans and other industrial objects. 
The SB12 public programs, taking place from September 2014 to February 2015, will include monthly lectures and workshops in locations around Sharjah. Especially through May 11 to 15, invited artists and cultural figures will participate in Sharjah Art Foundation annual program, the March Meeting 2015. 

<Source from Sharjah Biennale website>
 
 
 
59 내달 양혜규 리움 개인전, 런던 미술지 “Modern Painters” TOP 12 기관 전시로 선정
February 12, 2015~ May 10, 2015


작가: 양혜규 (Haegue Yang)
매체: Modern Painters
기사제목: 12 Must-See Museum Shows of 2015
전시: Shooting the Elephant Thinking the Elephant
전시기관: 리움삼성미술관
전시기간: 2015년 2월 12일 – 2015년 5월 10일

서울과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양혜규의 금년 리움 개인전은 2010년 아트선재에서의 개인전 이후 두 번째 국내 미술관 개인전이다. 지난 베니스 비엔날레부터 카셀 도큐멘타에 이르는 국제적인 전시 이력의 양혜규는 이번 전시를 통해 그간의 주요 작품들을 아시아에서 가장 폭넓게 다룬다. 주요 참여 작품으로는 2011년작인 <성채>와 2013년작인 <복싱 발레>,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된 신작, 짚으로 엮은 의인화된 입체들을 포함한다. 본지는 금번 양헤규의 리움 개인전 <코끼리를 쏘다 象 코끼리를 생각하다> 전을 통해 폭 넒은 관람객과의 소통을 도모하며 그녀의 아시아에서 새로운 도약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his will be Seoul- and Berlin-based artist Yang’s second institutional solo exhibition in Korea since showing at Seoul’s Artsonje Center in 2010. The most extensive presentation in Asia of Yang’s oeuvre-which has been widely shown from the Venice Biennale to Documenta-it includes signature pieces like Cittadella, 2011, Boxing Ballet, 2013, and newly conceptualized woven-straw sculptures. Yang views this as a landmark exhibition that will not only engage visitors in her hometown with the breadth of her process, but also affirm her renewed presence in Asia. (기사 참조 Modern Painters)
 
 
60 양혜규, 리움 삼성미술관에서 개인전 <코끼리를 쏘다 象 코끼리를 생각하다> 개최
February 12, 2015~ May 10, 2015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코끼리를 쏘다 象 코끼리를 생각하다 (Shooting the Elephant 象 Thinking the Elephant)
전시기간: 2015년 2월 12일 ~ 2015년 5월 10일
전시기관: 리움 삼성미술관
웹사이트: http://leeum.samsungfoundation.org/html/exhibition/main.asp?types=0

양혜규는 오는 2월 12일부터 5월 10일까지 리움 삼성미술관에서 개인전 <코끼리를 쏘다 象 코끼리를 생각하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양혜규의 2010년 아트선재센터 개인전 이후 준 회고적인 성격을 지닌 작가의 대규모 개인전이다. 특히 전시 제목 <코끼리를 쏘다 코끼리를 생각하다>는 조지 오웰의 에세이 <코끼리를 쏘다>와 로멩 가리의 소설 <하늘의 뿌리>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근대 이후 사회적인 성격으로서 자연과 인간의 공존에 대한 담론을 펼친다. 주요 참여 작품으로는 지난 10년간의 대표작품들 외 블라인드 신작 및 인간의 형상을 은유한 조각작품을 함께 소개할 예정이다. 

Haegue Yang presents her solo exhibition Shooting the Elephant Thinking the Elephant at Leeum, Samsung Museum of Art, from Feb 12 to May 10. This exhibition is the artist’s first solo exhibition in Korea in five years. Inspired by George Orwell’s essay “Shooting an Elephant” and Romain Gary’s novel The Roots of Heaven, the artist adopts the elephant as a metaphorical medium through which she reveals her thoughts on the coexistence of man and nature in contemporary society. This exhibition brings together Yang’s most representative works over the past decade as well as newly commissioned works.
 
 
61 양혜규, 리움 개인전 “작가와의 만남
February 12, 2015~ May 10, 2015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코끼리를 쏘다 象 코끼리를 생각하다 (Shooting the Elephant 象 Thinking the Elephant)
전시기간: 2015년 2월 12일 ~ 2015년 5월 10일 
전시기관: 리움 삼성미술관 
강연날짜: 2015년 3월 21일 토요일 오후 2시
강연장소: 리움 강당
웹사이트: http://leeum.samsungfoundation.org/html/education/lecture_view.asp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국내에서 5년 만에 여는 리움 개인전을 맞아 전시연계 강연에 참여한다. 이번 강연은 베를린과 서울을 오가며 활동 중인 양혜규 작가의 주요한 작품 세계를 아우르며 동시에 전시에 대한 작가의 탐구과정에 대한 담화를 진행예정이다. 

덧붙여 해당 강연은 역사와 문명에 대한 거대한 사유부터 지극히 수공적이고 감각적인 노동에 이르기까지 작품의 결과 겹을 따라 작가와 함께 유영하며 전시의 울림을 다시 들어보는 시간이 될 것이다. 

Artist Haegue Yang will participate in Exhibition Talk program at Leeum where her solo exhibition is currently taking place. Yang who has been spending her time both in Berlin and Seoul will be talking about the overall oeuvre of her works including her deep thoughts about this exhibition.

Also, in this lecture she will talk about the artistic journey she has been undertaking in a free-floating but immensely intense way, from a frame of profound thinking about history and culture to a modus operandi of handicraft.
 
 
62 양혜규, 중국 미술 잡지 LEAP 인터뷰
January 23, 2015~ January 23, 2015


작가: 양혜규 (Haegue Yang)
매체: LEAP Magazine 2014년 12월호
웹사이트: goo.gl/EZyA4r

양혜규의 인터뷰가 중국을 기반으로 하는 미술전문지 LEAP에 소개되었다. 이번 인터뷰는 올 10월개막 예정인 작가의 첫 중국 개인전인 베이징 UCCA 관련, 지난해 진행된 아티스트 토크에 대한 내용과 더불어 그녀가 주요하게 다루는 매체적 성격으로의 재료, 이에 따른 문화적 정체성, 그리고 작가의 개인적인 사색을 통한 언어, 여행 그리고 글쓰기 등에 관한 작업적 태도의 관계를 심도 있게 다뤘다. 중국어와 영어로 출간되는 현대미술전문지 LEAP 중국 전역 뿐 아니라 주요한 아시아 도시들에 배포되며 국제적인 현대미술 동향과 더불어 중국 현대미술 논평에 중점을 둔다.

Haegue Yang’ interview is featured in LEAP, an art magazine based in China. In preparation for the large-scale solo exhibition at UCCA in Beijing scheduled in the upcoming October, which will be the artist’s first solo exhibition at a Chinese art institution, this interview along with the content discussed in the previous artist talk at UCCA, acts as in-depth survey of the relationships between artist’s use of main medium, cultural identity, language, travel and writing. As a specialized magazine for contemporary visual art, LEAP is published 6 times a year, bilingual in English and Chinese, and released throughout China and Asia, while focusing on the commentary on the trend of international art scenes as well as Chinese contemporary art.
 
 
63 양혜규 Haegue Yang IN CONVERSATION: HAEGUE YANG AND DEAN DADERKO
December 13, 2014~ December 13, 2014


작가이름: 양혜규 (Haegue Yang)
큐레이터: 딘 다데르코 (Dean Daderko)
기관이름: 휴스턴 현대미술관
전시제목: 이중 생활 (Double Life)
강연날짜: 2014년 12월 13일 토요일 오후 2시
웹사이트:
http://camh.org/calendar/2014/11/conversation-haegue-yang-and-dean-daderko#.VIetlTGsVQJ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큐레이터 딘 다데르코와 함께 작품 “이중생활 (Double Life)”전에 관한 대담을 진행한다. 이번 3인전의 주요 작품인 <조우의 산맥> (2008)을 중심으로 작가와 큐레이터는 작품을 준비하며 받은 영감, 작업과정, 그리고 이를 아우르는 철학적인 작품의 면모에 대해 토론 예정이다. <조우의 산맥> (2008)은 움직이는 스포트라이트가 선명한 붉은색 파티션을 조명하는 블라인드 설치작업이다. 관람객들은 블라인드의 사이를 마치 미로안에 있듯, 걸어 다니며 색, 빛, 그림자, 그리고 이러한 비미술적인 작품요소에 따른 감정의 변화를 경험하도록 구성되어있다.

Artist Haegue Yang will join Curator Dean Daderko in conversation about her work and the exhibition Double Life. Focusing on Yang’s Mountains of Encounter (2008) shown in this exhibition, Haegue Yang and Dean Daderko will talk about her inspiration, process, and philosophy. Haegue Yang’s Mountains of Encounter (2008) is a labyrinthine sculptural environment of suspended Venetian blinds whose bright red slats are illuminated by moving spotlights. Walking among its layers of blinds, viewers experience plays of color, light, shadow, and emotion. 
 
 
64 Haegue Yang’s Spice Moons on View at the Lobby of MoMA, NY 양혜규, 뉴욕현대미술관 로비에 Spice Moons 시리즈 설치
November 26, 2014~ November 26, 2014



전시기관 및 장소: 뉴욕현대미술관 로비, 뉴욕, 미국
전시기간: 영구 소장
웹사이트: http://www.moma.org/collection/object.php?object_id=179654

국제갤러리 양혜규의 “Spice Moons” 시리즈가 뉴욕현대미술관 로비에 설치되었다. 이 작품은 작가가 싱가포르 타일러 판화 연구소의 2012년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였을 때 제작한 것으로 판화라는 전통적인 예술 형식을 습득하면서 지극히 사소한 재료인 향신료의 일상적 가치를 전복시킨다. 이 작업은 8개의 패널에 싱가포르에서 나는 160개의 향신료가 원형으로 찍혀있으며 서로 다른 향신료가 자아내는 색감과 효과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 작품은 판화 기법을 통한 평면 작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금까지 주로 조각과 설치에 집중해온 작가의 이력에 특별한 족적을 남겼을 뿐만 아니라 최근 2013년 뉴욕현대미술관에 소장되었다.

Haegue Yang’s Spice Moons, made during the artist’s residency at the STPI (Singapore Tyler print Institute) workshop in 2012 and 2013, is now up in the lobby of the Museum of Modern Art in New York City. The eight-panel piece comprises 160 prints on sandpaper that incorporate different spices and herbs common to Singapore, including white pepper, garam masala and star anise. The artist utilized the colors and textures of spices with print and paper works, produced in collaboration with STPI’s workshop. The work draws attention to the power of spices and everyday food items from its domestic function to its impact on civilizations. Consisting of two-dimensional paper work incorporating printmaking techniques, this work not only has left the artist with a special mark on the history of the artist who has focused on the installation as well as sculptural works, but also has been recently acquired by Museum of Modern Art in New York as their permanent collection in 2013.
 
 
65 양혜규, 베이징 울렌스현대미술관에서 “불균등도착” 아티스트 토크 개최 Haegue Yang’s artist talk “Uneven Arrivals” at UCCA -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Beijing
October 26, 2014~ October 26, 2014



참여작가: 양혜규 Haegue Yang (Korean, b.1971)
행사기관: 베이징 울렌스현대미술센터 UCCA,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 Beijing
행 사 명: 불균등도착 Uneven Arrivals
전시기간: 2014년 10월 26일, 14:00 – 15:45
웹사이트: http://ucca.org.cn/en

양혜규 작가의 중국 내 첫 아티스트 토크가 베이징 울렌스현대미술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 토크는 2004년 작 <창고 피스>를 시작으로 작가의 작품 세계를 조명하며 2006년에 소개된 <사동 30번지>,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위트레히트편>, 그리고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블라인드 룸>과 같은 작업들을 통해 새로운 작업적 가능성에 대한 모색과 이의 발현을 다루게 된다. 이와 함께 작가는 지난 몇 년간의 주요 전시 및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정체성, 전기적 요소, 서사에 관한 문제를 중심으로 작품의 재료적 부분과 장소 및 정치의 물질적 측면에 관해 논할 예정이다. 본 토크는 울렌스현대미술센터 컨설팅 큐레이터인 비너스 라우가 진행을 맡는다.

Haegue Yang’s first artist talk in China will be hosted by UCCA. Titled “Uneven Arrivals,” the talk will introduce her practice and thoughts starting with Storage Piece (2004) and elaborating on her crucial development in 2006, with works including Sadong 30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Version Utrecht and Blind Room. Yang’s talk will revolve equally around the question of identity/biography/narratives as well as narrating her agonizing process with materials, physicality of space and politics by depicting her major exhibitions and projects over the last few years. The talk will be moderated by Venus Lau, the consulting curator at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source from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Beijing >
 
 
66 양혜규, 모리미술관에서 “서사적 분산을 수용하며” 아티스트 토크 참여 Haegue Yang’s artist talk “Accommodating the Epic Dispersion” to take place at Mori Art Museum
October 17, 2014~ October 17, 2014



참여작가: 양혜규 Haegue Yang (Korean, b.1971)
행사기관: 도쿄 모리미술관 제1갤러리 Gallery 1, Mori Art Museum, Tokyo (53F, Roppongi Hills Mori Tower)
행 사 명: 양혜규 – 서사적 분산을 수용하며 Yang Haegue – Accommodating the Epic Dispersion
전시기간: 2014년 10월 17일, 19:00 – 20:30
웹사이트: http://www.mori.art.museum

일본에서 열리는 양혜규 작가의 첫 주요 대담이 모리미술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담에서 작가는 일련의 서로 다른 작품들에 걸쳐 드러난 정체성, 전기적 요소, 그리고 서사성을 중심으로 본인의 작업과 생각 전반을 광범위하게 다루며, 다양한 재료와 사실성, 그리고 장소에 깃든 정치성을 다루는 작가적 고뇌에 관해 강연할 예정이다.

In the Urgent Talk 025, as her first major talk in Japan, Yang will introduce her practice and thoughts generally and extensively while revolving around the question of identity, biography and narrativity which underline across different series of her works. She will also address her agonizing process with various materials and physicality as well as politics of space.
<source from Mori Art Museum, Tokyo>
 
 
67 여럿의 폴리(Follies, manifold)
September 23, 2014~ November 23, 2014



양혜규, 가브리엘 레스터(Gabriel Lester) 2인전
2014. 9. 23 - 11. 23
독일 본 쿤스트페어라인
http://www.bonner-kunstverein.de/



양혜규는 독일 현대미술의 원동력, 본 쿤스트페어라인 (Bonner Kunstverein) 에서 9월 21일 개최하는 전시 “여럿의 폴리”에서 <상자에 가둔 발레>(Boxing Ballet, 2013)와 <VIP 학생회> (VIP's Union, 2001/2014)를 선보인다.

양혜규와 함께 2인전을 여는 가브리엘 레스터(1972년 로테르담 출생)는 암스테르담과 상하이를 오가며 영화, 음악, 퍼포먼스, 설치, 조각, 건축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한다. 국내에서도 최근 안양공공미술프로젝트2014에 참여한 바 있다. 이 두 작가는 본 전시에서 건축에서 장식용 건축물이지만 어느 정도는 사람이 활용할 수 있는 조형물을 뜻하는 여러개의 폴리(Folly)를 배열하며 극적인 요소를 보여줄 것이다.

육체가 표현 수단인 무용은 순간의 동작으로 결정지어지는 예술이다. 움직임과 동시에 시간성이 두드러지는 이 발레의 몸짓을 작가는 상자라는 공간으로 묶어둔다.  <상자에 가둔 발레>는 2013년 베르겐 쿤스트할의 개인전에서 전시된 바 있다. <소리 나는 인물>, <신용양호자들>과 벽화 배경, 바닥면의 나선형 테이핑으로 구성된다. 미디어시티 서울에서 선보인 설치작도 <상자에 가둔 발레>의 연장선 상에 있다.

<소리나는 인물>은 5 점의 등신대 조각 연작으로, 움직이는 조각이다. 이 연작은 다양한 형태의 금속 구조를 방울로 덮어 조각의 운동성과 이로부터 발생하는 청각적인 면이 부각된다. 상단의 이미지와 같이 해당 작품들은 움직일 수 있는 조각으로, 전시장 바닥에 그려진 나선형 위에 마치 행성이 궤도를 따르듯 점점이 설치된다. 조각을 위한 환경을 고려하면서 작가는 기존의 화이트큐브를 탈피하여 일종의 무대를 만들어낸다. 오스카 슐래머(Oskar Schlemmer)의 <트리아딕 발레>(Triadic Ballet, 1922)의 각 장을 연상시키는 구성과 색으로 꾸며진 벽면 위로 평면 연작이 자유분방하게 구성되어 걸린다.
 
 
68 양혜규_ abc – art berlin contemporary
September 18, 2014~ September 21, 2014


Hardware Store Collage – Bauhaus Fans # 1 (2013)
Paper collage, hardware store catalogues, chromolux paper, framed 51 x 71


전시기관 및 주최: abc – art berlin contemporary
전시기간: 2014. 9. 18 – 21
전시장소: Station-Berlin (베를린 역사 내)
웹사이트: http://www.artberlincontemporary.com/

양혜규는 매해 베를린에서 열리는 다이나믹한 현대미술 아트페어 <에이비씨 – 아트 베를린 컨템포러리>에 참가한다.  금번 전시에는 작가의 평면 콜라주 작품 <건축 자재상 콜라주(Hardware Store Collages)> 연작이 주요하게 전시된다. 이는 건축 자재 카탈로그에서 각종 도구와 자재의 이미지를 오려내어 평면에 구성한 작품으로 이러한 종류의 사물이 지닌 실용성 이상의 가치에 대해 물음을 던진다. 작품 소재는 선풍기 팬, 싱크, 의자, 샤워 캐빈 등으로서 이 콜라주 연작의 이미지로 구성되어 있다. 해당 연작은 1994년에 시작되었으며 지속적으로 시대를 반영하는 일상적인 공산품들의 이미지를 평면적으로 탐구해왔다.
abc – art berlin contemporary는 2005년에 발족되어 매년 베를린 내 현대미술갤러리 및 국제적인 활동을 도모하는 갤러리들의 네트워크 및 지역적인 교류를 목적으로 설립되었으며 전시 외에도 퍼포먼스 및 공연, 현대미술의 다양한 간행물들을 소개해왔다. 금년의 경우 특별히 INDEX Editions Shows for abc 2014이라는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이며 실험적인 출판물들을 활동을 증진하고 현대미술의 영역을 개척하는데 주력하고자 한다. 
 
 
69 H 작가와의 대화 양혜규 OCULA 인터뷰 “Artist Conversation: Haegue Yang” An Interview by OCULA
September 16, 2014~ September 16, 2014



작가 : 양혜규 (Haegue Yang)
매체 : OCULA
웹사이트 :
part 1 : http://ocula.com/magazine/conversations/haegue-yang/
part 2 : http://ocula.com/magazine/conversations/haegue-yang-part-ii/

양혜규는 현대미술 관련 주요 온라인 플랫폼인 OCUL와 2001년부터 현재까지 그녀의 작업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인터뷰를 통해 작가의 영감, 밑바탕이 되는 아이디어들, 타이페이 비엔날레와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에 전시될 작품들, 그리고 앞으로 탐험해보고 싶은 과제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2010년에 설립된 OCULA는 최고의 현대 미술 화랑들의 작품, 전시, 작가들을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숫자의 컬렉터, 큐레이터, 그리고 미술에 관심 있는 사람들과 함께 공유함으로써 현대 미술을 발굴하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OCULA는 세계 각지의 선두 갤러리들 및 미술관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지만 아시아의 기지에서 독특한 관점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In this two part interview, which traces certain aspects of the artist’s career from 2001 to today, Yang discusses inspiration for her work, the underlying ideas that inform it, works that will appear at the Taipei Biennial and Mediacity Seoul, and the challenges she still wishes to explore.  
OCULA, founded in 2010, is an online platform for discovering contemporary art through sharing the artworks, exhibitions and artists of leading contemporary galleries with the growing audience of collectors, curators and people interested in art. OCULA partners with leading galleries and institutions from all over the world but provide a unique perspective from its base in Asia.
 
 
70 거대 가속 (The Great Acceleration)
September 13, 2014~ January 04, 2015


약장수, 2010 <의성어적 율동의 기록>(베르겐 쿤스트할, 노르웨이, 2013), 설치전경.
사진촬영 : Thor Brødreskift


타이페이비엔날레 2014
2014. 9. 13 – 2015. 1. 4
타이페이 시립미술관
http://www.tfam.museum/News/News_page.aspx?id=37&ddlLang=en-us

“지구환경 파괴와 맞서 싸우게 된 시대, 해수의 이상기온, 지구 온난화 등 기후 변화 … 과연 <약장수>가 비를 내리게 할 수 있을까? ”

양혜규는 대만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타이페이 시립미술관에서 그녀의 대표적 조각언어, 광원조각 시리즈 중 <약장수>(Medicine Men, 2010)와 <여성형 원주민>(Female Natives, 2010)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9월에 개최되는 타이페이 비엔날레는 네덜란드 화학자 폴 크뤼천(Paul Jozef Crutzen)이 제안한 새로운 지질시대 개념인 ‘인류세(Anthropocene)’를 근간으로 ‘거대 가속(The Great Acceleration)’이라는 주제를 선보인다. 프랑스 출신 미술 비평가이자 큐레이터인 타이페이비엔날레2014의 전시감독 니콜라 부리오(Nicolas Bourriaud)는 인간, 동물, 식물, 기계, 상품 사이의 “계약”이라는 관계에 질문하며 양혜규를 포함한 51명의 전 세계 작가들과 현대미술의 현 주소를 살펴볼 것이다. 니콜라 부리오는 양혜규의 광원조각 시리즈 <약장수>와 <여성형 원주민>을 선정, 각각의 조각들은 집합체로써 공동체가 지니는 관계의 방식을 주술적으로 보여주는 지점을 주요한 선정이유로 밝혔다.
 광원의 조각군에는 플라스틱 조화와 가발을 발견할 수 있는데, 여기서 건조된 식자재와 각종 사사로운 일상적 오브제가 결합되어 매우 복합적인 재료와의 열열한 작가의 고민을 엿볼 수 있다. 신체일부의 과장 혹은 변형을 꾀할 수 있는 가발이라는 재료는 일종의 변신에 대한 은유로 볼 수 있고, 인류학적 관점에서 이미 머리장식, 가면, 가발 등은 의식과 제례에 빈번하게 등장하여 연구의 대상이 되어왔던 소재이다.

여러가지 형태의 재료들이 자유분방하면서도 비상식적이고 유별나게 결합되어 의류행거에 늘어져 있는 모습은 마치 일종의 각설이를 상상케 한다. 이는 아샹블라쥬식의 조각형상화라는 강한 표현성과 더불어 마친내는 일종의 군상, 즉 인간-풍경을 이루게 된다. 이와 더불어 작가는 스트라빈스키의 음악과 니진스키의 안무, <봄의 제전>(1913)을 이슬람교도의 기도시간에 맞추어 울려 퍼지게 함으로써 조각물들에게 상상적 군무의 순간을 선사할 것이다. 의인화된 조각들은 마치 니진스키의 무용가로 변신한 듯 생생하게 다가온다. 이렇게 작가는 화려하고 다양한 조화의 특이한 조합을 통해 사물을 구별하는 관습적인 방식에 대응하며, 여성적인 감성에 의거하여 지구상에 또 다른 풍토를 재구성하려는 시도를 보여준다.

“순간이동에 의해서만 이루어질만한 기이한 이형조합의 결과층”

그리고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그래픽 디자이너 마누엘 래더(Manuel Raeder)와의 협업으로 제작된 벽지작업인 <순간이동의 장>은 작업, 전시 설치 광경, 괴목 사진 등 다양한 오브제 이미지들이 무중력 상태 안에 떠다니고 날아다니는 듯 하다. 입체적이지만 납작하게 등장하는 이미지들의 중첩은 공간과 시간을 축지법으로 접어놓은 양 존재하게되고, 이는 비엔날레라는 실제 공간 안에서 <여성형 원주민>, 그리고 <약장수>와 중첩하면서 더 많은 층을 이루게 된다.

한편 타이페이 비엔날레는 1992년 ‘타이페이 현대미술 비엔날레’를 시작으로 2년 주기로 개최되며 대만에서는 최초로 현대미술전시 개최를 목적으로 1983년 처음 문을 열었다. 9회를 맞이하며 타이페이 시립미술관에서 올해 9월 13일에 시작하며 내년 1월 4일까지 진행된다.
 
 
71 양혜규 작가 베르겐 쿤스트할레 개인전 예정
October 18, 2013~ December 22, 2013


전시기관: 베르겐 쿤스트할레  Bergen Kunsthall
전시일정: October 18 - December 22
웹사이트: www.kunsthall.no
 
 
72 의성어적 율동의 기록, Journal of Echomimetic Motions
October 18, 2013~ December 22, 2013


전시제목 : 의성어적 율동의 기록, Journal of Echomimetic Motions
전시 일정: 2013년 10월 18일 – 12월 22일
전시 장소: 베르겐 쿤스트할(Bergen Kunsthall,), 노르웨이
개관 시간: 화요일 – 일요일 11am – 5pm, 목요일 11am – 8pm,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kunsthall.no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노르웨이에 소재한 베르겐 쿤스트할 개인전을 통해 의성어에 주목한다. 의성어 곧 소리라는 기제는 전시 공간 안에 율동을 모티브로한 추상적인 방식으로 구현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평면, 입체, 설치 작업은 최근 작가가 등신대의 조각 작품에서 주된 재료로 활용하고 있는 방울을 전격적으로 도입한 조각 작품과 새롭게 전개하는 연작으로 구성되었다.

전시 주요작품중 하나인 <소리나는 인물>(Sonic Figures, 2013)은 5 점의 등신대 기립형 조각 신작으로, 그 중 2점은 천장에 매달려 있고, 3점은 바퀴 위에 서 있다. <소리나는 인물>은 그 형식 면에서 작가가 집중해왔던 광원 조각의 연장선 상에 있으나 그 형상은 매우 상이하다. 또한 기존에는 바퀴가 달린 의류 행거, 즉 레디메이드를 사용한데 반해, 이번 신작은 다양한 형태의 금속 구조를 자체 개발하여 제작했다. 뿐만 아니라 광원 조각의 다양한 오브제 대신 방울이 주재료로 등장하면서 청각적인 면이 부각된다.

이번 전시를 개최한 베르겐 쿤스트할은 노르웨이 최고의 현대미술 기관으로, 국내외 작가의 개인전부터 기획 그룹전, 특정 주제를 구현한 제작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왔다. 뿐만아니라 전시, 강연, 출판 등 다양한 비평적 영역의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장려함으로써 다양한 영역에 걸쳐 관객과의 소통을 도모한다.
 
 
73 양혜규 글래스고 조각 스튜디오 개인전 <부바키키의기록> Glasgow Sculpture Studios, Journal of Bouba/kiki
October 05, 2013~ December 20, 2013


전시 일정: 2013년 10월 5일 -12월 20일
전시 장소: 글래스고 조각 스튜디오, 스코틀랜드
개관 시간: 수요일 -토요일 11am -5pm
웹사이트: http://www.glasgowsculpturestudios.org

전시내용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오는 10월 5일 스코틀랜드에 위치한 글래스고 조각 스튜디오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지난 약 3개월간 레지던시에 참여하며 제작된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 <부바키키의 기록>은  글래스고 조각 스튜디오에서는 주물, 조형, 도자 등 조각적인 표현에 집중한 핵심적인 기술 지원을 바탕으로 현지 제작한 신작과 싱가포르 타일러 판화 연구소 레지던시의 결과물인 판화 신작을 함께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매우 소박하고 수공예적인 접근의 작품들로 구성되며 공동으로 제작되는 도록 <감히 세어 본 음소와 문자소>가 12월에 발간될 예정이다. 

Glasgow Sculpture Studios (GSS) is pleased to announce an exhibition of new work, Journal of Bouba/kiki, by Korean artist Haegue Yang, borne out of a three-month production residency that the artist undertook at GSS from June until September 2013. This residency provided Yang with space for research, development and the production of new work. The exhibition will be the first time that her work has been shown in Scotland.
 
 
74 양혜규, 글래스고 조각 스튜디오 개인전
October 05, 2013~ December 20, 2013



전시제목 : 부바키키의 기록, Journal of Bouba/kiki
전시 일정: 2013년 10월 5일 – 12월 20일
전시 장소: 글래스고 조각 스튜디오 (Glasgow Sculpture Studios), 스코틀랜드
개관 시간: 수요일 – 토요일 11am – 5pm
웹사이트: http://www.glasgowsculpturestudios.org

양혜규는 부바키키 효과라 불리는 언어학 실험의 개념에 따라 기표와 기의의 결합은 자의적이라는 언어학의 전제에 위배되는 지점의 애매모호한 상태에 주목하고자 한다. 작가는 이러한 설명되기 어려운 지점들 사이 어딘가에서 율동이 발생한다고 믿는다. 이번 글래스고의 레지던시 후 제작된 새로운 작업은 수공예적이고 기술적인 것 보다 전통적인 의미의 미술적인 제작 활동을 통해 작가 특유의 추상적인 언어를 전복적으로 해석한다.

주요작품으로는 블라인드 설치 신작 <세 번 접기와 여러 번 꼬기>)는 꼬이며 움직이는 부분과 정적인 부분으로 구성된다. 세 개의 기둥을 감싸며 압축적으로 배열되다가 상부가 공간을 향해 펼쳐 열리는 형태를 띤다. 이 작품은 2012년 카셀 도쿠멘타에서 선보인바 있는 모터 달린 블라인드를 도입하여 블라인드가 수평으로 90도 회전하며 나선형 모양을 형성하는 장면을 연출한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글라스고 조각스튜디오는 1988년 설립되어 동시대 조각의 연구 및 제작, 전시, 보급에 선도적으로 활동함으로써 글로벌 예술 커뮤니티의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세부내용은 웹사이트 참조요망.
 
 
75 GRID BLOC A3 By Haegue Yang
July 30, 2013~ July 30, 2013







Grid Bloc A3, 2013

Graph paper pad, offset print
A3, 48 pages, edition of 1000 copies

In collaboration with Jeong Hwa Min
Cover design by Studio Manuel Raeder
Published by Wien Luktasch, Berlin and Bom Dia Boa Tarde Boa Noite, Berlin

ISBN: 978-3-9811288-5-7
ISBN: 978-3-943514-13-1


제목: GRID BLOC A3 By Haegue Yang
웹사이트 :
http://thebooksociety.tumblr.com/post/50078806458/grid-bloc-a3-by-haegue-yang


내용: This work builds upon Haegue Yang's original Grid Bloc (2000), an earlier study showing Yang's interest in ways to resist industrial standardizations. Through her frequent use of millimeter paper for her artistic practice, Yang discovered that certain color or dimensional schemes are not included in regular graph paper production for the general stationary market. Grid Bloc contains different grid line intervals in various colors. With these new grids Yang inserts 'unindustrialized' norms into the market. The 2013 version in size A3 escapes from the 90 degree design and reflects compositions of Yang's collage series Trustworthies, in which patterns from inside security envelopes are composed onto a graph paper background. The color, angle, form, and division of lines entertain fantasies about this graph paper's use as a background for future Trustworthies production.

양혜규 작가는 그리드 블록 A3라는 책을 출판했다. A3 사이즈의 다양한 그리드를 보여주는 출판물로서 일종의 방한지와 같은 이 책은 페이지가 늘어남에 따라 모양 혹은 색의 변주가 다양해지는 특징을 지닌다. 이는 일종의 산업화된 표준에서 ‘비 표준화’된 형식을 슬쩍 끼워 넣는 것으로서 작가가 지속적으로 제작하는 <신용양호자들>연작과 맥락을 같이 한다. 본 출판물은 현재 국내의 북소사이어티에서 구매 가능하다.

<이미지 출처: The Book Society>
 
 
76 양혜규 <동음이의어들의 가계> 개인전 아시아 아트 퍼시픽 전시리뷰 게재
July 23, 2013~ July 23, 2013


HAEGUE YANG, Dress Vehicle – Zig Zag, 2012, mobile performative sculpture, aluminium Venetian blinds, powder- coated aluminium frame, magnets, knitting yarn, bells, rubber ropes, castors, 278 cm high, 343 cm diameter. Installation view, Aubette 1928, Strasbourg, 2013. Photo: Musées de la Ville de Strasbourg, Mathieu Bertola.

웹사이트: http://artasiapacific.com/Magazine/WebExclusives/FamilyOfEquivocationsHaegueYang


아시아의 대표적인 현대미술매채인 Art Asia Pacific은 이번호의 주요기사로 프랑스의 스트라스부르 근현대미술관 및 복합문화공간인 오베트에서 열리는 양혜규의 개인전 리뷰를 게재했다. 필자 HG Master는 터키 이스탄불 출신의 저널리스트이자 아시아아트퍼시픽의 총괄 편집장으로서 아시아현대미술을 전문적으로 다루어왔을뿐아니라 양혜규 작가의 작품세계를 지속적으로 조망해온바있다. 이번 전시리뷰는 오스카슐레머의 삼인조 발레를 연상시키는 의상동차(이미지참조) 작품에 대해 역사적 아방가르드의 형식적 어휘를 참조한 부분 및 기타 주요작품들에 대해 다루었다. 
 
 
77 양혜규 런던 아트 온 더 언더그라운드 프로젝트 참여
July 04, 2013~ July 04, 2013


전 시 작 가: 양혜규, Haegue Yang
전 시 장 소: 런던 시내 주요 지하철역
웹 사 이 트: http://art.tfl.gov.uk/projects/detail/11822/#16
보 도 자 료: Download Press Release

Haegue yang has participated in the project, entitled 15 for 150, is part of this year's celebrations of the 150th anniversary of the Tube. 15 leading international artistsselected for the project reflect the diversity and international importance of London and commissioned to create new London Underground posters.

양혜규는 런던 지하철 개통 150주년을 기념하는 아트 커미션 전시 15 for 150 에 참여한다. 런던의 문화적 다양성 및 국제적인 중요성을 반영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총 15명의 작가를 선정하여 런던 지하철의 새로운 포스터 시리즈 제작하였다. <세부내용 보도자료 첨부>
 
 
78 양혜규 스트라스부르 미술관 개인전 아르테 TV 인터뷰
July 02, 2013~ July 02, 2013


전시작가: 양혜규
웹사이트: http://www.arte.tv/fr/la-poesie-du-quotidien-a-strasbourg/7550216,CmC=7547836.html
참고 웹 인터뷰 링크: http://vimeo.com/46495306
http://vimeo.com/11884345
http://www.youtube.com/watch?v=Ef8Af9OO2oQ

양혜규는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근현대미술관 및 복합문화공간 오베트 1928에서 열리는 개인전 <동음이의어들의 가계>와 관련 유럽의 주요 문화예술 매체인 아르테(ARTE)TV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인터뷰는 이번 전시를 둘러싼 작가의 생각과 태도, 그리고 이를 위한 다양한 접근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수있다. 

아르테(ARTE)는 프랑스와 독일을 기반으로 하는 방송채널로서 전시 및 공연, 복합예술 뿐만아니라 대중예술에서 실험예술에 이르기까지 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주요매체이며, 근래에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출판도 함께 진행하는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79 양혜규 개인전 <동음이의어들의 가계> 프랑스 스트라부르현대미술관 개최
June 08, 2013~ September 15, 2013


전 시 작 가: 양혜규, Haegue Yang (Korean, 1971- )
전 시 일 정: 2013. 6. 8 - 9. 15
전 시 장 소: 오베트1928 / 스트라스부르 근 현대 미술관
개 관 시 간: 화요일-금요일: 10am-6pm
웹 사 이 트: http://www.musees.strasbourg.eu/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 위치한 근 현대 미술관 및 복합전시공간 오베트 1928 에서 대규모의 개인전 <동음이의어들의 가계 Family of Equivocations>을 개최한다. 오는 6월 8일부터 9월 15일까지 열리는 이 전시는 프랑스에서 열리는 양혜규의 첫 대규모 미술관 전시이자 유서 깊은 스트라스부르 근 현대미술관 및 역사적인 복합전시공간 오베트 1928의 두 전시공간을 기반으로 작가가 지속적으로 탐구해왔던 모든 작품 활동을 총 망라하는 전시로 구성 된다.

이번 대규모의 개인전 <동음이의어들의 가계>는 양혜규의 특유의 독창성과 견고함, 그리고 섬세함이 복합적으로 혼재한다. 작가는 문화, 사회 그리고 정치를 참조로 비평적이고 다각적인 접근과 함께 아방가르드의 전통을 재해석함으로써 비관습적인 미술을 폭넓게 전개한다. 이번 전시구성은 퍼포먼스적인 성격의 조각을 중심으로 구성한 오베트 1982와 스트라스부르 근 현대 미술관내 지금까지 소개된 적 없는 작가의 구작을 비롯한 다양한 평면 및 설치 작업을 폭넓게 선보인다.

Download Press Release
 
 
80 오형근, 양혜규, 정연두 작가 베니스에서 ‘후 이즈 앨리스’전 참여
June 01, 2013~ November 24, 2013


Hein Kuhn Oh, Su-ra kang, age 18, July 19, 2008, C-print, 155x122cm

전시작가: 오형근, 양혜규, 정연두, 권오상, 이동욱, 최수앙, 박홍천, 김범, 김두진, 이형구, 최우람, 박영근, 김정욱, 고명근, 이명호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전시장소: LIGHTBOX, 베니스
전시명: Who is Alice?
전시기간: 2013.06.01 - 2013.11.24
웹사이트: http://www.moca.go.kr

국제갤러리의 오형근, 양혜규, 정연두 작가는 국립현대미술관이 기획한 제 55회 베니스비엔날레 공식 부대전시에 참여한다. ‘후 이즈 앨리스’라는 타이틀로 기획된 이 전시는 오는 11월 24일까지 베니스 중심가에 있는 라이트박스(LIGHT BOX)에서 열린다.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으로 구성된 ‘후 이즈 앨리스’는 세계적인 한류문화 확산과 함께 한국 동시대 미술의 독창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동화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를 모티브로 하여 현실과 비현실, 실제와 환상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남다른 상상력을 보여주는 한국의 대표적인 작가 15인의 작품이 전시되었다.
 
 
81 아트 바젤 홍콩 특별전
May 23, 2013~ May 26, 2013


양혜규 : 아트 바젤 홍콩 특별전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Korean, 1971- )
전시일정: 2013. 5. 23 - 5. 26
전시장소: 아트바젤홍콩 Encounters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en/Hong-Kong

국제갤러리는 올해로 첫 회를 맞는 2013년 아트 바젤 홍콩의 특별전<Encounters>에서 양혜규의 블라인드 설치작 <단조롭고 불확실한 나날의 기록Journal of Mundane and Uncertain Days>을 선보인다. 이 특별전은 큐레이터 유코하세가와의 기획으로 총 17명의 작가들이 초청된 대규모의 설치작품들로 구성된 전시로서 국제적인 무대를 기반으로 하는 주목 받는 작가들의 참여로 이루어진다. 이 작품은 천장으로부터 내려오는 그리드(Grid), 곧격자형태의 구조를 기반으로 다채로운 색상의 블라인드와 고유한 조형적 형태를 유지하며10미터 이상 높이의 설치 공간 전체를 아우른다. 특히 이번 신작의 주목할 만한 점은 이전보다 확장된 규모와 함께 보다 섬세하고 복합적인 면모를 지니고 있다.
 
 
82 2013 뉴욕 프리즈 아트페어의 주목 받는 갤러리선정, 작가 양혜규, 김소라, 이수경 등 소개 NEW YORK FAIRS DAILY EDITION, BLOUIN ARTINFO.COM
May 00, 2013~ May 00, 2013


전시작가:양혜규, 김소라, 이수경 등
전시기관:뉴욕 프리즈 아트페어
전시기간:2013년 5월 일- 5월 일
웹사이트:  http://www.galleryintell.com/tina-kim-gallery-at-frieze-new-york/

뉴욕의 주요한 아트페어 일간지 BLOUIN ARTINFO.COM에서는 이번 제 2회 2013 프리즈 뉴욕 아트페어의 주목 받는 갤러리로 국제갤러리를 소개했다. Daniel Kuhitz 기자의 기사에 따르면 국제갤러리는 이집트 출신의 가다아메르의 브론즈 신작 조각과, 양혜규의 샌드페이퍼 연작, 김소라의 사진작품, 그리고 이수경의 도자기 조각에 이르는 다양한 참여작품들을 소개했다.

[Source from BLOUIN ARTINFO.COM]
 
 
83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Stubborn Life of Things”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작가, 그룹전 참여
April 13, 2013~ July 06, 2013


Haegue Yang: Non-Indépliable, jaune et blanc, 2010, Wäscheständer, Strickgarn, Glühbirnen, Kabel, 76,5 x 74 x 105,5 cm, Courtesy: the artist, Wien Lukatsch, Berlin

전시작가: Haegue Yang, Bettina Buck, Hans-Peter Feldmann, Romuald Hazoume, Sofia Hulten, Monika Stricker
전시기관: KAI 10|Arthena Foundation
전시명: The Stubborn Life of Things
전시기간: 2013년 4월 13일 - 2013년 7월 6일
웹사이트: http://www.kaistrasse10.de/en/current.html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4월 13일부터 7월 6일까지 KAI 10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The Stubborn Life of Things>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일상생활에 쓰이는 사물들로부터 형성되는 에너지와 통제할 수 없는 삶의 은밀함 등을 이해하는데 주력한다. 또한 양혜규 작가를 포함한 6명의 국제무대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들, 한스피터 펠트만, 소피아 헐튼, 모니카 스트리커 등 이들의 영상, 설치, 조각 및 사진 작품은 보는 이로 하여금 사물의 세계로 빠져들게 할 뿐만 아니라 옷걸이, 자동차, 벽 타일 등과 같은 일상적인 오브제가 지니는 복합적이고 다양한 역할을 상기시키는데 주력한다.

Kukje Gallery’s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entitled The Stubborn Life of Things at KAI 10 from April 13th through July 6th, 2013. This exhibition seeks to comprehend an uncontrollable secret life and formative energy of objects in everyday use. Haegue Yang and the other five international artists allow us to dive into the world of things through their videos, installations, sculptures, and photographs. The works encourage us to rethink the roles of clothes racks, automobiles, wall tiles, etc. as accomplices in human acts of all kinds.
 
 
84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 서울시립미술관 신소장작품전 참여 Lee Ufan, Hong Seung-Hye, Gimhongsok, Kira Kim, Haegue Yang, Participate in “New & Now: SeMA’s New Acquistions 2012”
January 18, 2013~ March 17, 2013


전시작가: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
전시기관: 서울시립미술관 Seoul Museum of Art
전시명: 2012 신소장작품展 New&Now : SeMA’s New Acquisitions 2012
전시기간: 2013년 1월 18일 – 2013년 3월 17일
웹사이트: sema.seoul.go.kr/kor/exhibition/exhibitionList.jsp

국제갤러리의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작가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New & Now: 서울시립미술관 2012 신소장작품」전시에 참여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은 이번 신소장품 전시를 통해 작년간 수집한 총 198점의 수집작품들 가운데 선택된 39점의 주요 조각 및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이 전시는 컬렉션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동시에 관객에게 현재진행형의 현대미술을 전파, 교감시킨다는 소통의 의미를 지닌다. 특히 이는 국내•외로 왕성하게 활동하는 작가들을 독려하며,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강조하고, 나아가 참여작가들의 창작 의지를 고취하고자 한다.

The works of Lee Ufan, Hong Seung-Hye, Gimhongsok, Haegue Yang, and Kira Kim are included in the 「New & Now : SeMA’s New Acquisitions 2012」 exhibition at the Seoul Museum of Art. The exhibition presents 39 sculptures and installation work among the total of 198 pieces which were acquired by the Museum last year. The exhibition signals a turning point for SeMA's collection and also provides the viewers an opportunity to engage in an open dialogue with the current trends of contemporary art.
 
 
85 양혜규 현대미술 전문잡지 아트 인 아메리카(Art in America) 전시 리뷰 게재
January 09, 2013~ January 09, 2013

Haegue Yang, Zig Zag, 2012,
“Dress Vehicles” series, aluminum Venetian blinds and mixed mediums, dimensions variable.

웹사이트: http://www.artinamericamagazine.com/reviews/haegue-yang/

현대미술 전문 잡지 아트 인 아메리카(Art in America) 신년호는 파리의 샹탈 크루젤에서 열렸던 양혜규 작가의 개인전 <Ajar>에 대한 기사를 게재하였다. 이 전시에는 지난 테이트 모던의 새로운 퍼포먼스 전용관 Tank 전에 선보인 <Dress Vehicle>를 포함, 구상적 성격의 근작 블라인드 설치작품들을 전시하였다. 해당 기사를 기고한 폴 B. 프랭클린(Paul. B. Franklin)에 따르면 “…..전시 중인 5개의 조각들은 구성요소나 색상에 대한 양혜규의 미묘한 시각이나 엄격성을 드러내는 반면, 일상적인 물품들의 미적 가능성을 강조하고 드러내는 그녀의 방식은 마치 한국의 전통 가옥인 한옥 내의 물품들이 갖는 역할을 상기시키기도 한다. 일상적인 사물들의 상징성에 관심을 두는 양혜규 대중과 사적인 것 사이의 미묘하고 부드러운 경계선들을 다루기 위해 우리가 그것들에게 의지하는 방법을 인식하게끔 독려한다.” 이외 관련 기사 전문은 링크된 해당 웹사이트에서 볼 수 있다.

aegue Yang’s recent solo exhibition ‘Ajar’ at Chantal Crousel Gallery has been covered in the January issue of Art in America magazine. For this occasion, Yang has showcased her recently conceived blind installations, including Dress Vehicles, a blind sculpture that was shown in the Tanks at Tate Modern. Paul B. Franklin of Art in America mentions as follows: “While the five sculptures on view reveal Yang's nuanced eye for and rigor in composition and color, her decision to emphasize and exploit the esthetic possibilities of ordinary window treatments also calls to mind their role in traditional Korean houses, known as hanoks… Drawing attention to the charged symbolism of commonplace objects, Yang encourages viewers to recognize the ways in which we depend on them to navigate the intricate and fluid boundaries between public and private.” The entire article can be found on the website linked above. *Source : Art in America, January 2012
 
 
86 양혜규 작가, 뮌헨 하우스데어 쿤스트 제 1회 연례 아트 커미션 전시 참여
November 08, 2012~ September 01, 2013


Accommodating the Epic Dispersion – On non-cathartic volume of dispersion
서사적 분산分散을 수용하며 – 비非카타르시스 산재散在의 용적에 관하여
2012, 알루미늄 블라인드, 천장 구조물, 가변 크기
«공공公共으로» 전시 전경, 하우스 데어 쿤스트, 뮌혠, 독일, 2012
사진: Nozomi Tomoeda

* 전시작가: 양혜규
* 전시기관: 독일 뮌헨, 하우스 데어 쿤스트 (Haus der Kunst)
* 전시명: 제 1회 연례 아트 커미션 «공공公共으로»
* 전시기간: 2012년 11월 8일 – 2013년 9월
* 전시개요: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뮌헨에 소재한 주요 현대미술기관 하우스 데어 쿤스트의 제 1회 연례 아트 커미션 전시의 첫 번째 작가로 선정되었다. 11월 8일 처음으로 개관하는 연례 아트 커미션에 선정된 작가 양혜규는, 이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설치작품 <서사적 분산分散을 수용하며 – 비非카타르시스 산재散在의 용적에 관하여>을 선보인다. 이 작품은 하우스 데어 쿤스트의 중앙 홀을 위한 장소 특정적 설치작품으로, 본래 나치의 국가사회당 시절 '영광의 홀'(Ehrenhalle)이라 불렸던 이 장소의 역사적 의미를 새롭게 해석하였다.
작품 제목에서 '분산'과 '산재'(dispersion)는 이민과 이주의 유사어로써 이는 디아스포라가 사회적 시선에 의해 단순히 '카타르시스'의 대상으로 승화되는 것을 거부한다는 의미이자 동시에 사회적 토론에 시급히 '수용'되어야 하는 현상의 의미를 담고 있다. 해당 전시는 내년 9월까지 만나볼 수 있다.

Kukje Gallery’s Haegue Yang has been selected as the inaugural artist for the museum’s first annual art commission. The first in this series of commissions, Haegue Yang’s specially conceived installation work Accommodating the Epic Dispersion – On Non-cathartic Volume of Dispersion will be showcased. This site-specific installation work newly re-interprets the historical notion behind Haus der Kunst’s Middle Hall, which during the National Socialist regime was originally called the “Ehrenhalle” (hall of honor).
The installation’s title, which itself occupies a significant amount of space, forms the counterpart to the multiple layers of blinds that sometimes hinder the unimpeded view into the Hall. The title also alludes to Haegue Yang’s inspirations, which lie in the literary processing of migration and diaspora. The exhibition will continue through September of next year.
 
 
87 양혜규 작가, 런던 프리즈 아트페어에서 신작 < Flip Fleet Flow Units> 선보여
October 11, 2012~ October 14, 2012


Flip Fleet Flow Units, 2012, Aluminum Venetian blinds, powder-coated aluminium frame, approximate dimension: 350 cm (width) x 250 (depth) x 360 (height)

*전시작가: 양혜규
*전시기관: London Frieze Art Fair, Kukje Gallery Booth
*전시기간: 2012년 10월 11일 – 10월 14일
*전시작품: Flip Fleet Flow Units
*전시개요: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2012 런던 프리즈 아트페어에서 신작 을 선보였다. 해당 설치작품은 관객의 시선이 천장까지 관통할 수 있도록 구성된 열린 형태의 격자 구조물로서, 블라인드의 고유한 물성을 바탕으로 공간의 용적에 비해 상대적으로 공기처럼 가볍게 존재한다.
작가는 이전 블라인드 작품과는 달리 이 포함된 시리즈는 관람객이 작품 주변을 거닐도록 함으로써 블라인드 작품이 보다 자율적인 조각작품으로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작가는 불교에서 탑 주변을 천천히 걸으면서 기도를 드리는 방식에 영감을 받아 마리오네트와 같이 천장에 매달린 구조물이 보여주는 그 종속성을 아이러니하게 전달함과 동시에 구조의 본질적인 밀도를 포함하고 있다. 나아가 관람객의 개별적인 움직임과 관점에 따라 작품이 보여주는 독특한 구조와 높이, 그리고 볼륨의 변화무쌍함을 통해 공간을 지각하는 복잡성에 대한 면모를 살펴볼 수 있다.

Kukje Gallery’s Haegue Yang has recently participated in the 2012 Frieze London Art Fair, showcasing her new blind installation Flip Fleet Flow Units. The installation is structurally suspended from the grid structure, while opening up the view towards the ceiling, to the floor. The large yet airy presence of its construction is marked by the unique quality of material (blinds).Unlike the former variations of her blind installation, Tower on String series introduce rather an autonomous sculptural phase of Yang’s Venetian blind works, suggesting the viewer to walk around, as the artist once mentioned about her interest in the walk of Buddhist prayer around a pagoda. The name ‘Tower’ ironically conveys its dependency on the grid on the ceiling like a marionette, however while it contains its intrinsic density within its volume.The versatility of the height and volume depending on the movement and perspective of each viewer was greatly emphasized and thus challenging the complexity in perceiving the space.
 
 
88 양혜규 Dress Vehicles 테이트 모던 TANK 2 전시 영상 소개
October 09, 2012~ October 09, 2012

Right to left ) Dress Vehicle – Ying Yang, Dress Vehicle – Zig Zag 2012,
Installation view at The Tanks: Art in Action, Tate Modern, London, UK, 2012 Photo: © Tate Modern, London

* 관련뉴스링크: http://www.tate.org.uk/context-comment/video/tanks-haegue-yang?utm_source=&utm_medium=&utm_campaign=

* 담당자: 전민경 (02 3210 9885)
* 개요: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작가의 신작 움직이는 조각 가 영국 테이트 모던 TANK 2개관과 함께 전시되었다. 바퀴가 달려 이동이 가능한 는 가정 내에서 사용되는 빨래 건조대를 사용하여 틀을 만들고 여기에 움직이는 조명과 블라인드를 덧붙인 작품이다. 전시 공간 내에서 관람객은 마치 이 조각 작품들과 춤을 추는 것처럼, 그들만의 안무를 만들면서 관람객과 전시 작품 사이의 관계성을 창조해낸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무용수와 움직이는 조각 작품들이 함께 등장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이 퍼포먼스는 드럼세트와 마이크의 사운드와 빛을 연출하는 프로젝션을 통해 작품과 함께 움직일 뿐 아니라, 빛, 소리, 퍼포먼스 사이에서 자발적인 상호작용을 창조해낸다. 해당 영상은 위의 웹사이트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89 양혜규 작가, 미국 클리브랜드 현대미술관 개관전에서 신작 <의상동차 Dress Vehicles> 전시
October 08, 2012~ February 24, 2013


Dress Vehicle – Bulky Lacoste Birdy 의상 동차動車–성근 악어새
2011
착용 후 이동 가능한 조각 3점
알루미늄 조각, 파우더 코팅 강철 프레임, 바퀴, 자석
150.5 x 399 x 291 cm
Courtesy of Kukje Gallery, Seoul
Exhibition view at Teacher of Dance, Modern Art Oxford, Oxford, UK, 2011
사진: Stuart Whipps

*전시작가: 양혜규
*전시기관: 클리브랜드 현대 미술관 Museum of Contemporary Art Cleveland(MOCA), Cleveland
*전시명: Inside Out and From the Ground Up
*전시기간: 2012년 10월 8일 – 2013년 2월 24일
*웹사이트: http://www.mocacleveland.org/exhibitions
*전시개요:
국제갤러리 양혜규의 조각 작업 <의상 동차動車 Dress Vehicles>가 올해 10월 새롭게 개관한 클리블랜드 현대 미술관의 개관전에 초대되었다. 이번 개관전에서는 <의상 동차動車> 2점 외 비디오 삼부작 중 첫째 편인 <펼쳐지는 공간 Unfolding Places>(2004년 작)과 오디오 작업 <모래동굴 안의 곰여인 이야기 The Story of the Bear Lady in the Sand Cave>가 함께 전시된다. 해당 전시는 2013년 2월 24일까지 계속된다.

Kukje Gallery’s Haegue Yang has been invited to showcase her sculptural work Dress Vehicles at the newly inaugurated MOCA Cleveland. Alongside the two Dress Vehicles, the first part of a video trilogy Unfolding Places (2004) and an audio piece The Story of the Bear Lady in the Sand Cave will be also included in the exhibition. The exhibition continues through February 24, 2013.
 
 
90 양혜규 작가, KUNSTHALLE MARCEL DUCHAMP(KMD) 개인전
September 15, 2012~ October 27, 2012



전시기관 : KUNSTHALLE MARCEL DUCHAMP
전시기간 : 2012년 9월 15일 – 10월 27일
웹사이트 : http://www.akmd.ch/
담당자 : 전민경 (02 3210 9885)
전시개요 :
Kunsthalle Marcel Duchamp(KMD)는 9월 15일부터 10월 27일까지 양혜규 작가의 개인전 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 양혜규 작가는 5개의 영수증 종이 두루마리에 코바늘로 뜨개질 한 털실을 덧입힌 작품을 선보인다. 이처럼 일상용품, 특히 산업적으로 제조된 물품들은 작가에게 급변하는 환경과 연결 가능한 출발점이 된다. 평범한 소비 제품을 위해 손수 무엇인가를 만드는 작가의 행위는 마치 할머니의 주전자 덮개처럼 의외성을 내재한 애정이 담긴, 그리고 동시에 모호한 제스처로 작용하고 있다. 작품 는 재활용이 불가능한 짧고 소모적인 역할을 지니고, 이는 대상의 잠재력 나타내지만 결국에는 비효율적인 성격을 갖는 소모품으로서 일종의 “보호 장치”를 나타낸다.

*Kunsthalle Marcel Duchamp(KMD)는 2009년 마르셀 뒤샹에게 헌정하는 심포지움과 국제적인 행사를 체계화하는 목적으로 스위스에 설립되어,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떠오르는 작가들의 주요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91 Haegue Yang’s Mobile Sculptures Dress Vehicles Showcasing at Tate Modern,Tank 2 양혜규 조각 작품, 테이트 모던 TANK 2에서 전시
September 11, 2012~ September 16, 2012


Haegue Yang, Dress Vehicles-Bulky Lacoste Birdy, 2011, 3 mobile performative sculptures
Installation view, Teacher of Dance, Modern Art Oxford, UK, 2011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Seoul, photo: Stuart Whipps


* 전시 공간: 테이트 모던, TANK 2
* 전시 기간: 2012년 9월 11일 – 9월 16일
* 관련 사이트: http://www.tate.org.uk/whats-on/tate-modern-tanks/exhibition/haegue-yang-dress-vehicles
*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 전시 개요:
양혜규 작가의 움직이는 조각 작품 가 영국 테이트 모던의 TANK 2에서 9월 11일부터 16일까지 선보이게 된다. TANK는 테이트 모던의 공간 리뉴얼 작업의 첫 프로젝트로서 지하 기름 탱크를 퍼포먼스 전용 무대로 조성한 아트 스페이스이다.
라는 소제목으로 명명된 는 작가가 오스카 슐레머의 <삼부작 발레>(1922)에 영감을 받아 제작하였다. 바퀴가 달려 이동이 가능한 는 가정 내에서 사용되는 빨래 건조대를 사용하여 틀을 만들고 여기에 움직이는 조명과 블라인드를 덧붙인 작품이다. 전시 공간 내에서 관람객은 마치 이 조각 작품들과 춤을 추는 것처럼, 그들만의 안무를 만들면서 관람객과 전시 작품 사이의 관계성을 창조해낸다. 또한 양혜규 작가는 무용수와 움직이는 조각 작품들이 함께 등장하는 퍼포먼스를 기획하기도 하였다. 퍼포먼스의 세부일정은 추후공지될 예정이다.

Haegue Yang’s mobile sculptures, Dress Vehicles, will be showcased at Tate Modern, Tank 2 from September 11th – 16th. The Tanks are the first phase of the Tate renewal project, which are new underground oil tank spaces dedicated to live art, installation and performance.
The wheeled structures are formed from domestic clothes horses and animated with moving lights and blinds and given names like Bulky Lacoste Birdy, inspired by Oskar Schlemmer’s seminal Triadisches Ballet (1922). The audience is invited to work with the sculptures to choreograph their own movements in the space, creating a relationship between viewer and object as they ‘dance’ together. Yang will also stage a performance for which she will choreograph dancers moving the sculptures. Detailed schedule for the performance will be announced.
 
 
92 ART FORUM, 양혜규 작가 참여작, 제 1회 우르다이바이 아트 비엔날레 소개
July 21, 2012~ September 23, 2012


지질학적 구조의 결, 2012, 쌓여진 석판위에 조각된 맨 윗판 (석판재료: 에레뇨, 네로크리스탈), 135 x 80 x 80 cm , 제1회 우르다이바이 비엔날레 «감각과 지속가능성» 전 설치 전경, 사진 : 에바 주베로
Tectonic Texture, 2012, Stacked stone plates with carved top (Ereño, Nero Crystal), 135 x 80 x 80 cm, Installation view at Sense and Sustainability, Urdaibai Art 2012, Carrières d’Andrabide, Gautegiz-Arteaga, Pays Basque, Spain, Photo: Eva Zubero

전시명: 감각과 지속 가능성 Sense and Sustainability
전시 기간: 2012년 7월 21일 – 9월 23일
전시 장소: 스페인 바스크국 우르다이바이 자연보호구역
담당자: 전민경 (3210 9885)
웹사이트: http://artforum.com/?pn=picks&section=eu#picks32031

현대미술 전문지 아트포럼(Artforum)은 이번 제 1회 우르다이바이 아트 비엔날레를 소개하며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작가를 소개하였다. 스페인 바스크 지방에서 이번 우르다이바이 비엔날레의 일환으로 열리는 <감각과 지속 가능성 Sense and Sustainability> 전시에는 양혜규 작가외 리암 길릭, 르나테 루카스, 오스카 투와존 등 국제적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10명의 작가들이 함께 참여한다. 참여 작가들은 UN에서 지정한 우르다이바이 지역의 청정지구 곳곳에서 영감을 받은 장소 특정적인 설치 작업을 선보인다.
양혜규 작가의 작품은 석판을 쌓아 올린 신작 <지질학적 구조의 결 Tectonic Texture> 조각작품으로서 80평방 센티미터 크기의 석판들이 큐브 형태로 쌓여져 있다. 서로 다른 돌과 대리석의 심미적 질을 탐구하는 이 작품은 에레뇨 마을의 구 채석장에 설치되어, 조각에 사용된 석재들이 다시 본래의 장소로 돌아온 듯한 인상을 자아낸다.
미술평론가이자 독립 큐레이터인 쟈비에 혼토리아(Javier Hontoria)가 쓴 해당 전시의 리뷰는 관련 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93 Haegue Yang & Rivane Neuenschwander exhibition at Overbeck-Gesellschaft reviewed by frieze d/e 양혜규, 리바네 노이엔슈반더 오버벡 협회 전시 리뷰 frieze d/e에 게재
June 20, 2012~


Haegue Yang,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Seven Basel Lights, 2007, 7 light sculptures with scent emitter (‘Wood Fire’)


관련사이트: http://frieze-magazin.de/archiv/kritik/rivane-neuenschwander-haegue-yang1/?lang=en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frieze d/e는 올해 3월 독일 오버벡 협회에서 있었던 양혜규와 리바네 노이엔슈반더의 전시에 대한 리뷰를 게재했다. 작가 양혜규와 리바네 노이엔슈반더는 지난 2011년 링엔 쿤스트할레에서 2인전 <도망치는 사물과 말 Escaping Things and Worlds>을 가진바 있고, 이번 오버벡 협회의 전시에서는 양혜규의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바젤 7광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Seven Basel Light>과 독일 작가 피터 루제Peter Lütje와 협업한 를 선보였다.

*frieze는 1991년 프리즈 아트 페어 설립자인 아만다 샤프Amanda Sharp와 매튜 슬로토버Matthew Slotover, 작가 탐 기들리Tom Gidley에 의해서 창간된 현대미술지로서 런던을 기반으로 매년 계간 2회 발간된다. 2011년 4월 출간으로 시작된 frieze d/e는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에 걸친 현대미술의 현장과 문화현상에 대해 다루고 있으며, d/e는 독일어(Deutsch)와 영어(English)의 약자로서 독일어와 영어로 발간을 목적으로 한다.

The exhibition of Haegue Yang and Rivane Neuenschwander held in March 2012 at Overbeck-Gesellschaft has been reviewed by Frieze d/e. Haegue Yang and Rivane Neuenschwander have previously exhibited together in a two-person exhibition Escaping Things and Words at the Kunsthalle Lingen in 2011. For the Overbeck-Gesellschaft exhibition, Haegue Yang has showcased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Seven Basel Light and a collaborative work with the German artist Peter Lütje called Anonymous Dialogues.

*frieze was founded in 1991 by Frieze Art Fair founders Amanda Sharp and Matthew Slotover with the artist Tom Gidley, and is the leading magazine of contemporary art publishing eight times a year. Launched in April 2011, frieze d/e is a fully bilingual German/English magazine, offering in-depth coverage of contemporary art and culture throughout Germany, Austria and Switzerland. d/e stands for Deutsch and English.
 
 
94 Haegue Yang’s Participation in Wide Open School project at Hayward Gallery, UK 국 제갤러리 전속 작가 양혜규 영국 헤이워드 갤러리 프로젝트 참여
June 11, 2012~ July 11, 2012


*프로젝트명: Wide Open School
*전시기간: 2012년 6월 11일 – 7월 11일
*전시기관: 헤이워드 갤러리 Hayward Gallery, UK
*웹사이트: http://www.wideopenschool.com/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프로젝트 개요:
헤이워드 갤러리는 공공학습에 대한 새로운 시도인 프로젝트를 개최한다. 이 프로젝트에는 국제갤러리 전속작가인 양혜규 작가를 포함하여 전세계 40개국에서 100여명이 넘는 작가들이 참여한다.
은 작가들에 의해 운영되는 일종의 예술학교로서, 다양한 범주의 포럼과 워크샵, 콜라버레이션 프로젝트, 강의, 퍼포먼스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학교가 선생님과 학생 사이의 지식교류에 중점을 둔다면, 에서는 다양한 가능성을 발전시키는 “배움의 미로”에 주목하고 있다. 즉 우리 스스로를 어떻게 교육하는지 일정한 규칙을 가지고 나아가 즐기면서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자는 것이다.
에는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특별히 지원서나 입학 시험을 치르지 않는다. 헤이워드 갤러리 내 수업공간을 가지게 될 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다음과 같다.

The Hayward Gallery’s Wide Open School is an innovative experiment in public learning. Its program of classes is devised and delivered by over 100 artists from approximately 40 different countries, including Kukje Gallery’s Haegue Yang.
Wide Open School can be considered sort of an art school, where artists lead and facilitate workshops, collaborative projects, collective discussions, lectures and performances about any and all subjects in which they are passionately interested. Most schools are in the business of transferring knowledge from teachers to students. Wide Open School, on the other hand, is more like a “labyrinth of learning” in which various possibilities are explored and developed.
Wide Open School is open to everyone, and there are no applications required, no entrance exams to take. The classes will take place in classrooms built in the Hayward’s gallery spaces and the participating artists are as follows.

Participating Artists
Georges Adéagbo with Stephan Köhler, Mark Allen / Machine Project, Yto Barrada with Mounira Bouzid El Alami, Yael Bartana, Christine Binnie, Jennifer Binnie and Wilma Johnson, Tania Bruguera, Bonnie Camplin with Kieron Livingstone, Cao Fei with Pak Sheung Chuen, Anthony Caro, Adam Chodzko, Martin Creed, Dorothy Cross with Philip Hoare, Cullinan Richards, Jochen Dehn with Francesco Pedraglio, Jeremy Deller with Ed Hall, Marlene Dumas, Yara El-Sherbini, Tracey Emin with Jeanette Winterson, Harrell Fletcher, Stephen Fowler and the Wildman, Meschac Gaba, Dora García, Gelitin, Dominique Gonzalez-Foerster with Ari Benjamin Meyers, Antony Gormley with Michael Newman, Fritz Haeg and friends, Romuald Hazoumè, Jeanne van Heeswijk, Jeppe Hein with Robert Müller-Grünow, Susan Hiller, Roger Hiorns, Thomas Hirschhorn, Tehching Hsieh, Isaac Julien with David Harvey, Bouchra Khalili with Marie-Pierre Duhamel-Muller, Elena Kovylina, Jompet Kuswidananto, Suzanne Lacy, Michael Landy with Clive Lissaman, Pedro Lasch with Stefano Harney, Xavier Le Roy, Mark Leckey, Lee Bul, Lee Mingwei, Lu Jie, Nathaniel Mellors, Darius Mikšys, Aleksandra Mir with Irena Sedlecká, Ernesto Neto, Olaf Nicolai, Makoto Nomura, Yoshua Okón, João Onofre, Lucy + Jorge Orta, Dan and Lia Perjovschi, Susan Philipsz, Amalia Pica, Cesare Pietroiusti, Marjetica Potrč with Richard Sennett, The Public School, Tobias Putrih, Raqs Media Collective, Pedro Reyes, Tim Rollins + K.O.S., Tomás Saraceno, Kateřina Šedá, Wael Shawky, Shimabuku with Daisuke Hayashi, Yinka Shonibare MBE with Richard Phillips, Alexandre Singh, Song Dong, Bob and Roberta Smith with Anna Minton, Kidlat Tahimik, Pascale Marthine Tayou, Wolfgang Tillmans with Peter Török, Rirkrit Tiravanija, Jalal Toufic, Jessica Voorsanger, Mark Wallinger, Gillian Wearing with Sam Rumbelow, Margaret Wertheim, Bedwyr Williams, Jane and Louise Wilson with Caroline Wilkinson and Brian Dillon, Haegue Yang, Carey Young, and David Zink Yi and friends.
 
 
95 국제갤러리 양혜규 작가, 제 13회 독일 카셀 도쿠멘타 초청
June 09, 2012~ September 16, 2012


Haegue Yang, <진입: 탈-과거시제의 공학적工學的 안무>, 2012
설치, 알루미늄 블라인드, 천장구조물, 전선, 모듈박스, DMX, 레코더
가변크기, 사진: 양혜규





Haegue Yang, <죽음에 이르는 병 – 잔느 발리바 모노드라마>, 2012.6.7
원작: 마르그리트 뒤라스 <죽음에 이르는 병> (1982)
상영시간: 약 70분, 사진: 양혜규 스튜디오 제공



*참여 작가: 양혜규
*설치 작업: <진입: 탈-과거시제의 공학적工學的 안무>
전시 장소: 독일 카셀 중앙역
전시 기간: 2012년 6월 9일 – 9월 16일
*스테이징 작업: <죽음에 이르는 병 – 잔느 발리바 모노드라마>
장소: 카셀 주립 극장
일시: 2012년 6월 7일
연출: 양혜규
출연: 잔느 발리바
*웹사이트: http://d13.documenta.de/#/participants/participants/haegue-yang/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개요: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작가는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국제현대미술제인 제 13회 독일 카셀 도쿠멘타에 초청되어 카셀 현지에서 설치 신작과 스테이징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카셀 도쿠멘타는 1955년 개설된 후 독일 카셀시에서 5년 주기로 개최되는 현대미술제로서, 전세계의 작가들을 선정하여 카셀 현지 공간에 따른 장소 특정적인 작품들을 소개하는 명망 있는 국제 예술행사이다. 올해는 1992년 육근병 작가에 이어 국내작가로는 20년 만에 양혜규 작가가 참여하였다.

이번 카셀 도쿠멘타에서 양혜규 작가는 오랫동안 방치되었던 카셀 중앙역의 시공간적 배경에 영감을 얻어 폭 2미터, 총 길이 45미터에 달하는 대규모 블라인드 설치 작품 <진입: 탈-과거시제의 공학적工學的 안무>를 선보인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과거 산업과 교통의 요지였던 카셀 산업사에 주목할 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에 걸친 산업화와 이에 따른 역사를 관통하는 “공통된 기억”에 대해 고찰하고자 하였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작가의 주요 설치 재료 중 하나인 블라인드가 모터로 작동되면서 기계적인 안무와 공학적 움직임을 보여준다.

이와 동시에 작가는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스테이징 프로젝트 <죽음에 이르는 병 – 잔느 발리바 모노드라마>를 지난 6월 7일 카셀 주립극장에서 상연하였다. 2009년 미국 워커아트센터에서의 첫 드레스 리허설 이래 2010년 서울 남산아트센터에서의 한국 초연 등 다양한 형태로 지속해 온 이번 스테이징 작업에서는 프랑스의 개성적 여배우 잔느 발리바가 출연하여 원작 소설 전체를 낭독하는 일인극을 이끌었다.

올해 카셀 도쿠멘타에는 55개국 150명이 넘는 작가와 참가자들이 모여 조각, 퍼포먼스, 설치, 회화, 사진, 큐레토리얼 프로젝트, 텍스트, 오디오 작업 등을 아우르는 예술 작품을 선보이고 발표한다. 작품 판매가 없는 비영리 행사이면서 100일 동안 개최되어 ‘100일간의 미술관’으로 불리기도 하는 카셀 도쿠멘타는 6월 9일에 시작하여 오는 9월 16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96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양혜규 영상작품 , ARTE Creative에 소개
April 12, 2012~ April 12, 2012


Unfolding Places, 2004, single-channel video, color, sound, 18 mins., filmed in London and Seoul, voice-over: Helen Cho (English) Ed.5 / II A.P.


*관련사이트:http://creative.arte.tv/de/space/Neuer_Berliner_Kunstverein_Video-Forum/message/10041/Haegue_Yang___Unfolding_Places___2004/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 양혜규의 영상 작품 이 ARTE Creative에 소개되었다. ARTE Creative 는 프랑스•독일 합작 공영방송인 ARTE TV 에 속해있는 프로그램으로서, 독창적인 현대 영상 작품을 소개한다.
영상 작품 는 작가가 런던, 베를린, 서울을 여행하면서 도시의 모습을 기록하고 또한 독백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도시의 모습은 호텔 침대의 가장자리, 마천루의 스카이 라인, 거리와 불빛의 잔영 등으로 보여지며, 이와 동시에 작가는 어떻게 도시가 자신에게 각인되고 여행이 자신을 결정 짓는지에 대해서 말하고 있다. 해당 영상은 링크된 웹사이트를 통해 볼 수 있다.

Haegue Yang’s video work Unfolding Places has been featured in ARTE Creative. ARTE creative is an international platform under ARTE TV, a Franco-German TV network. This program network aims to promote and introduce creative video works by contemporary artists.
Yang’s Unfolding Places shows visual and narrative evidences of a voyage to London, Berlin and Seoul. Her travel experiences are recorded. The recordings of the cities consist of formal fragment studies, of edges of hotel beds and carpet seams, of skylines, streets and light reflections. Yang puts her own dialogue over the recordings and reports on endless rails which enfolds during the travel, she also speaks about the air she breathes in and about how the city inscribes in herself and how the voyage determines her and how difficult it is to hold on to places. (*Excerpted from ARTE Creative website)
 
 
97 양혜규 작가, 뉴욕 그린 나프탈리 갤러리 개인전
February 23, 2012~ March 24, 2012


Haegue Yang, exhibition image, Green Naftali Gallery, 2012


전시제목: Multi Faith Room
전시기관: Greene Naftali Gallery, New York
전시기간: 2012년 2월 23일 – 3월 24일
개관시간: 화요일-토요일(10am – 6pm) / 일,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greenenaftaligallery.com/
문의: 전민경(02-3210-9885)

전시개요:
국제갤러리 전속 양혜규 작가는 오는 2월 23일부터 뉴욕에 소재한 그린나프탈리 갤러리에서 첫 개인전 을 가진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는 그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 미신적, 경제적, 사회적 영역을 넘나드는 멀티미디어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전시명 은 작가가 잦은 여행에 따라 다양한 도시의 연결통로인 공항들에 머물며, 이동 중 많은 시간을 보내고 발견한 것에 대한 내용이다. 공항에는 “기도하는 방”, “명상하는 방”, “종교를 초월한 예배당” 등 사람들이 갖는 다양한 믿음에 대한 서로 다른 욕구와 그들의 여가 시간을 충족시키는 방들이 있는데 흥미롭게도 전시명과 동일한 명칭으로 공항에 지정된 “기도방”이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는 일상생활에서 쓰이는 물건들과 샤머니즘 관광업 문화에서 파생된 생산품들의 재료로 구성된 추상적인 단어를 창조함으로써, 장소에서 비롯되는 정체성의 변화에 대해서 말하고자 하였다. 전시되는 작품들은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그래픽 디자이너 마뉴엘 레더(Manuel Raedar)와 협업하여 만들어진 대규모의 디지털 벽면 프린트로 설치되었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최근 전시형태와는 또다른 공간을 비워내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작년 아스펜 미술관(Aspen Art Museum) 전시에서 선보였던 벽지 작업 이후, 이번에 선보여진 벽면에 설치된 평면 작업은 벽지라는 재료를 통해 무중력 공간에서 사물들이 유영하는 소우주를 보여주고자 하였다. 아시아 지역의 전복된 도시 풍경을 묘사하면서, 불가능한 실제의 공간 내에서 작가의 작업에서부터 분재나무와 신토(Shinto: 조상과 자연을 섬기는 일본 종교)에 이르는 다양한 범위의 이미지들을 가져왔다.
편지봉투 속 보안 무늬를 재료로 한 콜라주 연작 는 일상에서 보여지거나 혹은 가려진 소통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한편 평면적인 이미지로서는 기하, 대칭, 그리고 색상의 단계적 차이 등 시각적 효과를 탐구한다. 작가는 산업 생산물인 편지봉투의 수명 주기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편지 봉투의 이동 거리, 기능, 소재 및 다양한 디자인 패턴 등이 포함된다. 이에 작가는 이제껏 가려지거나 보호되었던 편지 봉투 안의 메시지들을 재조합 함으로써, 편지 봉투의 단명적인 재료적 속성을 드러낸다.
양혜규 작가는 1971년 서울태생으로, 베를린과 서울을 기반으로 국제 무대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독일 ‘캐피털’지의 세계 100대 미디어 설치 미술가로 선정되는 등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양혜규 작가는 다채롭고 공감각적인 설치 작품들과 함께 일련의 조각 작품들을 소개하며 공적인 영역과 사적인 영역이 넘나드는 공간을 창출한다. 주요 전시로는 2011년 미국 아스펜 미술관 초대 개인전을 비롯하여, 모던아트 옥스포드의 <무용선생 Teacher of Dance>, 오스트리아 브레겐츠 미술관의 <복수도착 Arrivals>, 제 53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전시 등이 있다. 양혜규의 작품은 현재 뉴욕 구겐하임미술관, 뉴욕현대미술관(MoMA), 워커아트센터를 비롯하여 리움 삼성미술관, 경기도 미술관 등 국내외의 유수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자료출처: 그린나프탈리갤러리, *자료제공 국제갤러리

Kukje Gallery’s represented artist Haegue Yang’s solo exhibition will open at Green Naftali Gallery, New York on February 23rd. The ambitious multimedia installation explores the dissolution of distinctions between territories - mystical, economic, and social - that result in fractured and liminal spaces. The exhibition’s title, Multi Faith Room, refers to the eponymous airport-designated prayer rooms furnished to accommodate all religious practices, a response to an increasingly common lifestyle of permanent transience. Yang addresses the separation of identity from place by creating an abstract formal language composed of materials drawn from the domestic realm of everyday objects and products suggesting a culture of shamanistic tourism.
The works in the exhibition are situated within the context of a large-scale digital wallpaper print, made in collaboration with Berlin-based graphic designer Manuel Raeder. Depicting an inverted urban Asian landscape, Multiple Mourning Room brings together images ranging from the artist’s own work to bonsai trees and Shinto grave markers within an impossible virtual space. Time and physicality are collapsed into an otherworldly panorama, positioning the viewer within a disorienting phenomenological field and catalyzing associative relationships.
The installation also includes three new iterations of the artist’ s signature Venetian blind works, Towers on String, which are suspended from the gallery ceiling. Formerly constructed as walk-in environments, Yang’s new autonomous blind sculptures occupy independent spatial volumes and take on a monolithic yet transparent presence as they simultaneously reveal and obscure light and the visual environment.
Yang’ s Trustworthy collages, made with the patterned interiors of security envelopes, also raise questions of the visible and the hidden in our everyday surroundings while exploring optical effects of geometry, symmetry, and gradation. Constellations of the meticulously handmade works are installed in variable arrangements that engage with architectural space, activating the compositions with a dynamic sense of movement. The draped towels intertwined with circuitry hardware that comprise the light sculptures on view continue this element of motion as they convey a bodily presence and gravity that speak to Yang’s deep roots in performance and dance.
Haegue Yang was born in Korea and currently lives and works in Seoul and Berlin. She is the most recent recipient of the Gwangju Biennale emerging artist award and has had solo exhibitions at Kunsthaus Bregenz, Aspen Art Museum, Redcat LA, Walker Art Center, and Modern Art Oxford. This will be the artist’s first gallery presentation in the United States.
 
 
98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양혜규, 플래시 아트 100인의 작가로 선정
February 21, 2012~ February 21, 2012


(Left Image) Haegue Yang, photo: 2009 Museum Associates LACMA –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Right Image) From top, left to right: 1) ALI BANISADR 2) ALLORA & CALZADILLA, courtesy Gladstone, New York / Brussels. 3) CYPRIEN GAILLARD, © Cyprien Gaillard. 4) CORY ARCANGEL, photo: Bennett Williamson. 5) THOMAS HOUSEAGO, courtesy the artist. 6) ROSA BARBA. 7) STERLING RUBY, photo: Hedi Slimane. 8) HUMA BHABHA, photo: C. Lucas.9) R.H. QUAYTMAN, courtesy the artist and Miguel Abreu, New York. 10) ADEL ABDESSEMED, photo: Grant Delin.Courtesy David Zwirner, New York.


*담당자: 전민경(02 3210-9885)
*웹사이트: http://www.flashartonline.com/interno.php?pagina=articolo_det&id_art=773&det=ok&title=POLL:-TOP-100-ARTISTS-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작가는 올해 플래시 아트에서 선정한 100인의 작가로 선정되었다.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현대미술잡지인 플래시 아트는 대표적인 미술계 인사와 더불어 자사 독자 및 플래시 아트 아이패드 어플리케이션 사용자들의 투표로 이루어졌으며, 양혜규 작가는 순위 45위에 올랐다.
이번 선정에 관하여 플래시아트의 기사를 발췌하자면, “투표에 참여한 이들은 적극적으로 예술 분야에서 그들의 움직임을 만들어가는 대중들, 곧 적극적으로 전시를 관람하고, 전문적인 예술 잡지를 구독하여 읽으면서, 예술에 대한 그들만의 주도적인 의견을 보여주는 이들은 오늘날 미술과 문화의 진정한 비평가라고 할 수 있다”고 표현했다. 곧 숫자적인 의미보다는 폭 넓은 층의 관심을 받는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점이라 하겠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at Haegue Yang has been listed as one of the Top 100 Artists of 2011 by Flash Art, Italy’s prestigious contemporary art magazine. In the poll, they have asked readers of the Flash Art and the users of the new Flash Art iPad application – Haegue Yang has been ranked 45th.
Helena Kontova and Giancarlo Politi of Flash Art have mentioned that “It is a large public, actively following art by attending exhibitions and keeping up-to-date by reading specialized art magazines. It is a public that creates movement in the art scene through the judgments made in a few passing comments that, when grouped together and elaborated upon, become the leading opinion of today’s art. Because in the end, the public is the true judge and critic of the art and culture of our time.” This is a direct quote from Helena Kontova and Giancarlo Politi. This survey is quite powerful in that this Top 100 grasps public opinion of art, of those who are ardently absorbed in the current art scene.


 
 
99 아트포럼(Artforum) 매거진 1월호: 양혜규 작가 소개
February 21, 2012~ February 21, 2012


(Left) Cover of Artforum (Jan 2012) / (Right) From top left: View of Printemps de Septembre, Musée les Abbattoirs, Toulouse. View of Haegue Yang’s untitled installation, La Chapelle des Carmélites, Toulouse, 2011. View of Jim Drain’s untitled installation, Foundation Espace Écureuil pour l’Art Contemporain Caisse d’Epargne, Toulouse, 2011.


*담당자: 전민경(02-3210-9885)
*아트포럼 웹사이트: http://artforum.com/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작가의 «Printemps de Septembre» 참여 작품이 미국 아트포럼 1월호에 소개되었다. 이는 2011년 9월 프랑스 툴루즈 전 지역 곳곳에서 펼쳐 졌던 아트페스티벌로서, 양혜규 작가 외 토마스 하우시고, 조시 스미스, 크리스토퍼 울, 이자 겐츠켄 등 국제적인 무대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총 40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했다.
양혜규의 참여작 <현장 큐브> (2010-2011) 시리즈는 툴루즈의 까멜리트 사원에서 선보였는데, 아트포럼의 다니엘 마커스(Daniel Marcus)에 의하면 – “양혜규 작가는 에바 헤세의 1967년 작 의 영향을 받은 듯 구멍이 뚫리고 빛이 나는 네 개의 금속 큐브 안에 흰 초를 채웠다. 여기에 무한 반복으로 읊조리는 나레이션을 더하여 모래 동굴에 갇힌 곰 여인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는 한국의 단군신화에 기반한 것으로서 곰이 인간이 되어 여성성을 간직하고 후에 모성을 갖는 신화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단순한 듯하지만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달하는 이 작품은 예배당을 국가적인 정서에서 비롯된 꿈으로 찬 동굴로 변형시키는 힘을 갖고 있다.” (아트포럼 1월호, 기사에서 발췌)

Haegue Yang’s work has been covered in the January 2012 issue of Artforum magazine. The article introduced the contemporary arts festival Printemps de Septembre, which brings together works by forty artists such Thomas Houseago, Josh Smith, Christopher Wool, Isa Genzken exhibited in various venues of Toulouse, France.
For this occasion, Yang presented her Site Cube series (2010-2011) at La Chapelle des Carmélites. Artforum’s Daniel Marcus has mentioned Haegue’s works as follows. -- “Artist Haegue Yang had filled four illuminated, perforated metal cubes with extinguished white candles, an oblique nod to Eva Hesse’s own perforated cube, Accession II, 1967. The installation was brought to life by an audio recording: A girl told the story of a tiger and bear trapped in a cavern of sand; the bear would undergo a process of transubstantiation, becoming the birth mother of the Korean nation. Simple but effective, the piece transformed the painted chapel into a cave of (national) dreams.” (Excerpted from January 2012 issue of Artforum)
 
 
100 <양혜규 - 중력을 거스른 야성 Haegue Yang: Wild Against Gravity>, 도록 발간
February 13, 2012~ February 13, 2012



*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 관련 사이트: http://www.modernartoxford.org.uk/news/gallery-news/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작가는 2011년 6월 영국 옥스포드 소재 모던 아트 옥스포드 미술관에서 열렸던 개인전 <무용 선생 Teacher of Dance>과 9월에 미국 아스펜 미술관에서 열린 <축지법 The Art and Technique of Folding the Land>전과 연계하여 «양혜규 – 중력을 거스른 야성 Haegue Yang: Wild Against Gravity»를 출판한다.
양혜규 작가와 디자이너 마뉴엘 레더의 공동 작업으로 출판된 이번 출간물은 아티스트 북과 전시 도록의 성격을 겸비하도록 기획되었다. 미국 UC 버클리 대학의 앤 와그너 명예교수, 영국 쿠톨드 대학의 쥴리안 스탈라브라스 교수의 에세이를 포함하며, 아스펜 미술관 디렉터 하이디 주커만 제이콥슨의 에세이 및 작가 인터뷰, 그리고 양혜규 작가의 스튜디오 매니저 카타리나 슈베렌트의 작가 약력 등의 텍스트를 수록하여 포괄적이고 전문적인 이해를 돕는다.
본 도록은 모던 아트 옥스포드 출판사의 웹사이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Haegue Yang: Wild Against Gravity is a catalogue to mark the exhibitions Teacher of Dance at Modern Art Oxford and The Art and Technique of Folding the Land Aspen Art Museum, which took place in 2011.
The fully-illustrated publication features newly-commissioned essays by Professor Anne Wagner, Professor Emerita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US and Professor Julian Stallabrass, Reader at the Courtauld Institute, UK. It also contains an essay by Heidi Zuckerman Jacobson, Director and Chief Curator, Aspen Art Museum, an interview with Haegue Yang, and a comprehensive biographical text by Katharina Schwerendt, studio manager of the Haegue Yang studio. The book was conceived in close collaboration between Haegue Yang and the designer Manuel Raeder.
This catalogue is available on the Modern Art Oxford website for purchase.
 
 
101 국제갤러리 전속 양혜규 작가, Tensta Konsthall 그룹전 참가
January 12, 2012~ February 24, 2012


Haegue Yang, Dress Vehicles-Golden Clowning, 2011
3 mobile performative sculptures
Aluminum Venetian blinds, powder-coated aluminum frame, casters, magnets
150.5 cm high, 215 cm diameter
Photo: Stuart Whipps


전시명: Abstract Possible: The Stockholm Synergies
전시기간: 2012년 1월 12일 – 2012년 2월 24일
전시기관: Tensta Konsthall, 스웨덴
개관시간: 수-목(11am-9pm), 금(11am-6pm), 토-일(12pm-5pm) / 월-화 휴관
웹사이트: http://www.tenstakonsthall.se/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전시개요: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인 양혜규는 스웨덴에 위치한 Tensta Konsthall에서 2012년 1월 12일부터 4월 22일까지 열리는 그룹전 에 참여한다.
전은 현대 미술에서 가장 이슈화되는 세가지 주요한 경향인 형식적 추상(formal abstraction), 경제적 추상(economic abstraction), 철수전략(strategies of withdrawl)을 다루고 있다.
형식적 추상은 추상 언어를 반영하는 페인팅, 조각, 설치, 비디오 작품 등을 총 망라하며, 새로운 시각적 표현의 고전적 아방가르드의 발전을 상기시킨다. 경제적 추상은 돈과 경제에 대해 얘기하고 있는데, 특히 돈의 추상적인 가치에 주목한다. 마지막으로 철수전략이란, 최근 작가들이 소위 말하는 “주류”에 부응하지 않으려는 일련의 경향에 대한 것이다. 작가들은 더욱 강력한 자기 결정의 정도를 창조하기 위한 방안으로 이 철수전략을 사용한다.
더욱이 이번 전시와 관련하여 리포트 가 발행될 계획이다. Olav Velthuis 와 Maria Lind가 에디팅한 이 리포트는 예술이 시장으로써 인지되는데 중요한 영향을 미친 요소로 서로 밀접한 관계를 가진 기관들의 발전상에 주목하고 있다.

Abstract Possible; The Stockholm Synergies explores three prominent tendencies in contemporary art which are followed, examined and problematized: formal abstraction, economic abstraction and “strategies of withdrawal.” Formal abstraction encompasses painting, sculpture, installations and video that reflect abstract languages, especially geometric abstraction, which often recalls the classic avant-garde’s development of a novel visual expression. Economic abstraction concerns art and economy, taking up the genuine abstract value of money. “Withdrawal” refers to the wave of artists’ initiatives during the last 15 years that have deliberately not joined what we can call the “mainstream” in order to create a greater degree of self-determination for the artists.
In correlation with Abstract Possible; The Stockholm Synergies, the report Contemporary Art and its Commercial Markets: A Report on Current Conditions and Scenarios for the Future is published by Sternberg Press. The report is edited by Olav Velthuis and Maria Lind and includes contributions by Stefano Baia-Curioni, Karen van den Berg/Ursula Pasero, Isabelle Graw, Goldin+Senneby, Noah Horowitz, Suhail Malik/Andrea Phillips, Alain Quemin and Olav Velthuis. Design by Metahaven. A symposium on the occasion of the report’s release will take place on Saturday 28.1.
This report explores a number of interrelated institutional developments in the last couple of decades, which have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way art is marketed and perceived by its audiences. For instance, the rise of the art fair, the internet and the increased competition of auction houses on the contemporary market both reflect and further propel the globalization and commercialization of the art world; the latter much to the dismay of numerous artists and critics who claim that commerce has an uneasy relationship with art production and perception.
 
 
102 양혜규 아트선재 강연
November 25, 2011~ November 25, 2011


국제갤러리가 후원하는 심포지엄 <메아리>가 11월 25일 금요일 아트선재에서 열린다.
이번 심포지엄은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인 양혜규의 출판과 전시, 연극, 영화제 프로젝트를 심도 있게 논의해보고자 마련된 자리이며,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국내에서 진행되었던 양혜규 작가의 다각적 프로젝트들을 새롭게 읽어내고 토론해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103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양혜규, 정연두 아트선재센터 그룹전 참여
November 12, 2011~ January 15, 2011


정연두 Yeondoo Jung
남서울 무지개 Southern Rainbow Seoul
2011
photo installation





양혜규 Haegue Yang
그밖에서 Dehors
2006
Slide projection, looped, 2 sets of 81 color slide each, 2 slide projectors, dissolve control



전시기간: 2011년 11월 12일 – 2012년 1월 15일
전시기관: 아트선재센터
관람시간: 11am – 7pm (화요일-일요일) /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artsonje.org/asc
담당자: 전민경(02-3210-9885)

아트선재센터에서 도시(City)와 도시성(Urbanism)을 주제로 하는 전을 오는 11월 12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국제갤러리 전속작가인 양혜규, 정연두 작가를 포함하여, 국제적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17명의 국내외 작가들이 참여한다.
전은 도시 속에서 발생하는 균열과 마찰, 어긋난 배치들에 주목함으로써, 주어진 환경을 다시 돌아보고 나아가 상상하도록 하고 도시 공간을 보다 창의적인 탐구와 도전을 가능케 하는 대안적인 현장으로 바라본다. 본 전시는 건축과 도시성 그리고 환경 예술에 대한 고찰을 전제로 하며,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작가들의 전시 작업들을 통해 인간 주체와 구축된 환경으로써 도시 사이에 드러나는 요소들을 다각적으로 조망하고자 한다.
본 전시는 사무소(Samuso)와 호주 멜버른의 거트루드 컨템포러리가 공동 기획하며 2012년 8월 거트루드 컨템포러리로 이어질 예정이다.

양혜규는 특정한 역사적 인물이나 구체적인 일상의 환경 등을 설치, 조각, 영상, 사진 등 다양한 매체를 아우르는 정교하면서도 추상적인 조형 언어로 번역해낸다. 양혜규의 작업은 변형된 것들, 일상에 잠재되어 있는 이질성의 의미망을 발굴해 내며, 구조적인 것과 임의적인 것, 형태, 기억과 같은 개념의 공존을 모색한다. 양혜규는 종종 전시 공간을 일반 기성품들로 채움으로써 친밀함을 주는 동시에 긴장감을 자아내는 곳으로 만들어낸다. 다층화된 감각의 구조물을 통해 관객들이 미술의 비전형적인 해석, 인간 삶의 조건과 정치성의 문제에 주목할 수 있는 틀을 제공한다.
<그 밖에서>(2006)는 부동산 개발을 선전하는 다양한 일간신문 광고 이미지를 슬라이드 필름으로 촬영하여 프로젝터라는 미디어를 통해 순차적으로 제시한다. 각 광고에 등장하는 건축물 이미지는 시공에 앞서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제작된 시뮬레이션으로, 편리하고 첨단적이며 누구라도 소유하고 싶은 상품적 유토피아를 재현하고자 과장된 광고 언어에 의거해 제작된 이미지이다. 진실의 해명과 현실 고발적인 언론의 기사들이 뒷면에 비쳐지며 공간에 대한 진실과 허구, 현실과 이상 그리고 기사와 광고의 이중적이고 공생적인 중첩을 시네마틱하게 보여준다.
<등대(오스람): 시간에 홀려서>(2010)는 작가의 광원 조각 제작 후 축적된 전구 상자들을 재료로 한다. 작가는 상품 포장재였던 종이 상자의 안과 밖을 뒤집어 광원 재료라는 본래 맥락의 상실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상자는 반복되는 단위로서 건축적 모형이나 벌집 같은 유기적 주거 형상에 대한 연상을 불러일으킨다. 이는 아이들의 놀이에서 볼 수 있는 반복적 증식을 통한 자유롭고 유희적인 즉흥성을 띤다. 안과 밖을 뒤집고, 재료의 기능을 등대로 해석하는 등의 기호-오브제적인 해석은 작품 본체를 둘러싸는 종이 글자들과 작품에 부제<시간에 홀려서>로 인해 시간성의 서사를 더한다.

정연두는 스스로와 주변 세계를 바라보는 우리의 특정한 시선을 재구성하고자, 사람들과 그들의 행동에 주목한다. 아이들과 함께 그들의 상상에 대해 작업하거나, 마법, 마법사, 영화, 극 사이의 연결점을 상정해 보는 등 실재와 상상 사이에 존재하는 세계들을 재현하기 위해 작가는 사진과 같은 매체와 연극적 퍼포먼스를 이용하기도 한다.
본 전시에서 작가는 2011년 작업 <남서울 무지개>를 선보인다. 이는 2001년 초상 연작 <상록타워>를 연상케 하는 작업으로, 금천구 시흥동에 위치한 남서울 무지개아파트에 사는 30여 세대 주민들의 집을 들여다본 사진 작업이다. 사람들이 실제로 생활하는 사적 영역에서 작업하는 것은 언제나 어려움이 따르는 일이다. 작가는 참여한 가족들에게 가족 사진을 제공하기로 하고, 이를 홍보하여 참여할 가족을 모으고 일정을 잡고 촬영을 진행하는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쳤다. 이 과정을 거쳐 탄생한 초상들은 비슷한 구조의 공간에서 사는 사람들의 제 각각의 삶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이는 타인의 삶의 모습인 동시에 마치 거울을 보듯 우리의 삶의 모습을 비추어 보도록 한다. 나아가 서로 만날 새 없는 가족과 이웃들을 모이게 함으로써 우리가 사는 복합적인 도시에서 예술 작업이 하나의 소통의 수단으로 작동함을 보여준다.


Art Sonje will be opening City Within the City on November 12th, a group exhibition that will present works that explores cities and urbanism. The show will feature works by Kukje Gallery’s represented artists Haegue Yang and Yeondoo Jung, and 17 other internationally acclaimed local and foreign artists.
City Within the City examines the points of friction, the misalignments and the moments open to re-imagining where human subjectivity meets the built environment. Taking into consideration current thinking in areas connected to landscape urbanism and environmental art, City Within the City does not seek to literalize these debates. Instead the exhibition will uncover and interweave fictional, composite, fabricated and re-purposed narratives within these encounters.
The present exhibition is co-organized by Samuso and Melbourne Gertrude Contemporary, and will travel to Gertrude Contemporary in August 2012.

Haegue Yang translates her subjective reflections on specific historical figures and concrete domestic environments into a meticulous language of formalistic abstraction, ranging from installation, sculpture, and video to photography. Her practice explores the meaning of incongruities and mutations in our everyday life, seeking possibilities for how the structural could coexist with the arbitrary, the form and memories. Distinguished by her continuous conceptual focus, her exhibitions are often filled with industrially manufactured objects from everyday life. The space transforms into the site of intimacy as well as tension. Through these multi-layered sensorial structures Yang attempts to suggest a frame where the viewers can question the meaning of art and the political backdrop of our living conditions.
Dehors (2006) is a projection of successive images transferred as colour slides showing advertisements for new residential developments, which are taken from Korean daily newspapers. Each of these architectural images is a simulation made to attract investors prior to the actual construction of the building. They are fabricated to correspond to the exaggerated rhetoric of advertising, where the utopian vision of a desirable, cutting-edge dwelling or working environment is reproduced. As certain truths printed on the reverse of the page are accusatorially visible, the images cinematically overlap the duality and coexistence of the media and advertisement, the fake and the real, reality and idealism.
Haegue Yang’s Light House (Osram): Bewitched in Time (2010) re-uses cardboard light bulb boxes, which are a side-product of Yang’s light sculpture production. Yang turns the boxes inside out and metaphorically challenges the original context of packing material for lightings. Taking the boxes as repeating entities, the piece is reminiscent of architectural models or beehive-like organic dwelling systems. It shows the carefree and playful aspect common in children’s play, where repetitive expansion is typical. The action of turning inside out and the metaphoric interpretation of the original function – package for lightings – to “light house” make the piece a symbol-object. Also, a notion of narrative timeline is reinforced by the title of the work – Bewitched in Time, and the Origami-formed letters surrounding the body of boxes.

Yeondoo Jung engages with diverse people and practices to construct glimpses of the particular perspectives through which they see themselves and the world around them. Whether working with children and what they imagine, or exploring links between cinema, magicians and live theatre, Jung employs photography and other technologies to create portraits, be they photographic or theater performances, of these worlds existing between the real and the imagined.
For City Within the City, Jung presents his recent series of family portraits, Southern Rainbow Seoul, reminiscent of his 2001 Evergreen Tower series. Since gaining access into the private sphere of people’s homes is difficult the artist employed a similar procedure in both cases: offering a photographic portrait of families willing to participate in the project. The images resulting from this process not only portray how different people inhabit similarly structured spaces but also work as a means of communication in the complex cities we inhabit by bringing together neighbours that given their schedules rarely have occasion to meet.
 
 
104 양혜규 작가 쿤스트할레 링엔 갤러리 그룹전 참가
October 15, 2011~ December 18, 2011


Installation view, Escaping Things and Words, Kunsthalle Lingen, 2011


전시명: Escaping Things and Words
전시기간: 2011년 10월 15일 – 2011년 12월 18일
전시기관: 쿤스트할레 링엔 Kunsthalle Lingen
전시오프닝: 2011년 10월 14일 (금)요일 오후 7시
문의: 전민경(02-3210-9885)

국제갤러리 전속작가인 양혜규는 쿤스트할레 링엔 갤러리에서 10월 15일부터 12월 18일까지 리베인 노엔슈엔더와 함께 그룹전을 갖는다. 베니스 비엔날레, 상파울로 비엔날레 및 국내외 유수의 기관에서 전시를 가진 바 있는 양혜규와 리베인 노엔슈엔더는 단순한 사물과 언어를 넘어서는 시적이고 감성적인 언어 형식을 가지고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나아가 이는 대중 매체의 관심사나 형식적인 문제가 작품의 시발점이 아니라는 특징을 갖고있다.

이번 전시에서 양혜규 작가는 블라인드 설치 작품 Escaping Transparency과 처음 공개하는 조각 작품 Dress Vehicles (모두 2011년 작품)를 선보였다. 주요설치작 Escaping Transparency는 관람객 머리 위 높이 설치되어 사람들의 시선을 위로 향하게 만드는데, 이러한 설치 위치는 기존 블라인드가 갖는 “시선을 가리는” 본래기능에 반대되는 것이지만 높은 설치 위치로 인해 관람객이 작품을 관찰하게끔 만든다. 양혜규 작가에게 이러한 새로운 배열은 기존 블라인드 설치 작품에서 보여줬던 “투과성”에서 분리된다는 면에서 일종의 도전 같은 작업이었다.

이와 대조적으로, Dress Vehicles는 특정한 위치가 정해지지 않은 채 전시 공간과 직접 맞닿아 전시되었다. 이동 조각 작품인 Dress Vehicles는 관람객이 작품에 오르거나 움직일 수 있는데, 이러한 면에서 Dress Vehicles 는 Escaping Transparency의 공간적 설치와 달리 조형적이며 장식적인 기능을 갖는다. 또한 Dress Vehicles는 Oskar Schlemmer의 작품 Triadic Ballet 에서 보여졌던 제한적이고 기계적인 인물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그외 2010년부터 진행되었던 Trustworthies는 종이 봉투 안 패턴을 콜라주 한 연작이다. 봉투는 나이프로 절개되거나 손으로 찢어지는데, 이러한 봉투의 패턴들이 합쳐지면서 수평선, 물결, 풍경들로 표현된다. 양혜규 작가는 Trustworthies작품의 재료인 편지 봉투는, 소통 방법을 나타내는 상징물이며, 작가는 이것을 통해 ‘이동’의 가려진 면을 얘기하고자 하였다.

리베인 노엔슈엔더는 설치작품, 사물, 비디오 작품을 통해 변화 및 현상의 가능성과 불가능성의 단면을 다루고 있다. 일상 생활에서 영감을 받은 리베인 노엔슈엔더의 작품은 “가벼움 lightness”과 “위협성 menace” 사이에 존재하는데, 즉각 인지되지 않는 부수적인 일에 관심을 보인다. 예를 들어, 도로 장애물에서 영향을 받은 설치작품 At a Certain Distance (Public Barriers)은 미학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여주며, 관람자들이 직접 타자를 치면서 작품 제작에 참여한 드로잉 연작 Anonymous Dialogues는 과연 그 저자가 누구인지를 생각하게끔 만든다. 이 작품에서 문자는 구두점으로 대체되었고, 글쓰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드로잉은 시적인 서체로 읽혀진다.

이번 전시을 통해 양혜규와 리베인 노엔슈웬더는 투명성, 중재, 변화 현상에 대하여 얘기하고 있다. 양혜규는 존재에 관한 측면이라는 면에서, 리베인 노엔슈웬더는 자연스러운 감정의 변화의 입장에서 관람객을 작품 속으로 적극 끌어들였다.

양혜규 작가는 작년 뉴욕 뉴 뮤지엄에서 Voice and Wind 전시에 이어, 올해 쿤스트하우스 브레겐츠에서 개인전 Arrivals, 브리스톨 Arnolini에서 펠릭스 곤잘레스 토레즈(Felix Gonzales-Torres)와의 2인전 The Sea Wall, 옥스포드 현대 미술관 개인전 Teacher of Dance, 그리고 미국 아스펜 미술관 초대전 The Art and Technique of Folding the Land을 가진바 있다. 이외 리베인 노엔슈웬더 작가는 뉴욕 뉴 뮤지엄과 스웨덴 말뫼의 갤러리에서 전시하였다.


The Kunsthalle Lingen gallery presents works from the internationally famous artists Rivane Neuenschwander (born 1967 in Belo Horizonte, Brazil) and Haegue Yang (born 1971 in Seoul, Korea), who have already been represented at international exhibitions such as the Venice Biennale, Sao Paulo Biennale, and in many well-known institutions. A poetically sensuous language of form going beyond things and words characterises the artistic work of both Rivane Neuenschwander and Haegue Yang. Media-related concerns or formal matters are clearly not the starting point for either artist.

In installations, objects, and video works, Rivane Neuenschwander touches on aspects of the possibility and impossibility of the phenomenon of transformation. Inspired by observations from her immediate daily life, the works fluctuate between lightness and menace, and they often sensitise us for the incidental not always perceived at first glance. For example, her installation "At a Certain Distance (Public Barriers)" was inspired by street barriers, and it is characterised by a high level of aesthetic presence. Authorship is also placed in doubt in "Anonymous Dialogues", a sequence of drawings created with typewriters by visitors to previous exhibitions; here, the letters were replaced by punctuation marks. The drawings created on the basis of writing can be read as poetical typefaces.

As part of the exhibition in the Kunsthalle Lingen, the very recently created installation based on window blind installations, "Escaping Transparency", is exhibited as well as, for the first time, the mobile sculptures, "Dress Vehicles", (both 2011) made from window blinds. The installation "Escaping Transparency" swings over the heads of the viewers, and thus draws their gazes upwards. As in other installations in which blinds were used, this is about a spatial examination in which, however, the unusual positioning of the installation contradicts the usual function of blinds, which is to prevent intrusive viewing. Instead, "Escaping Transparency" is now an object for observation. At the same time, because the work is positioned beyond the reach of the visitors to the exhibition, the focus is on a part of the physical space which would not otherwise be in view from the outset.

For Haegue Yang, this new configuration of positioning is a challenge, because she had to use it to part from the previously initiated exchange with the visibility and permeability of material. Only two of the blinds almost touch the floor in a gentle, tentative way.
In contrast to this, the "Dress Vehicles" have significant contact with the floor, yet they have no fixed position in the room. The visitors to the exhibition can climb into the sculptures, and move around the room with them. Unlike the spatial installations of the blinds, these works are instead figurative, and their titles suggest that they have both a covering and a decorative function. In this way, the "Dress Vehicles" recall the figures of the "Triadic Ballet" by Oskar Schlemmer, which were also restricted in terms of their gestures, and which moved on the stage somewhat mechanically.

"Trustworthies" is a group of paper collages by Haegue Yang, which is ongoing since 2010. The work consists of the printed insides of envelopes, and therefore has a rather simple material characteristic which permits eclectic associations because of their composition. In particular, the impression created is that of a rustic-like horizontal composition, resulting from the selection of the paper collages. The application of used envelopes makes reference to the methods of communication which the artist designates as hidden aspects of 'migration'.
In their sensuous artistic works, Haegue Yang and Rivane Neuenschwander address aspects of transparency, of interposition, and the phenomenon of change, and in some works actively draw the viewer into them. Rivane Neuenschwander does this in the sense of transformation as a natural process, and Haegue Yang in relation to existential aspects.

Under the title "Voice and Wind", Haegue Yang also exhibited her works in the New Museum, New York, in 2010 as well as her extensive solo exhibition "Arrivals" in the Kunsthaus Bregenz gallery in 2011. This year she was invited to Modern Art Oxford and also to the Aspen Art Museum in the USA, and presented the exhibitions "Teacher of Dance" and "The Art and Technique of Folding the Land" as well as the exhibition "The Sea Wall" with the late artist Felix Gonzalez Torres at Arnolfini, Bristol. Rivane Neuenschwander has also enjoyed solo exhibitions at the New Museum in New York and at the art gallery in the Swedish city of Malmö.
 
 
105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양혜규, 도쿄도 현대 미술관 그룹전 참여
September 23, 2011~ January 09, 2012


Trustworthies, 2011.
Installation view, Museum of Contemporary Art Tokyo
Photo: Keizo Kioku


전시명: Berlin 2000-2011: Playing among the Ruins
전시기관: 도쿄도 현대 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 Tokyo, Japan
전시기간: 2011년 9월 23일 – 2012년 1월 9일
개관시간: 화-일 (10am – 6pm),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mot-art-museum.jp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전시개요: 도쿄도 현대 미술관에서 9월 23일부터 내년 1월 9일까지, 전시를 선보인다.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이래로, 베를린은 정치적, 경제적, 문화적 변화 과정을 끊임없이 겪어오고 있다. 베를린 장벽이 있는 동안 사람들은 자유를 갈망했고, 그 후로 베를린은 자유를 상징하는 곳으로 상징되었다. 이번 전시는 국제갤러리 전속작가인 양혜규를 포함하여 베를린에 기반을 둔 전세계 18명의 작가들이 비디오, 페인팅, 퍼포먼스 등의 다양한 매체와 작품을 통해, 이 특별한 도시를 말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독일-일본의 150주년 수교를 기념하여 일본 독일문화원의 후원을 받아 진행되었다.
 
 
106 양혜규 작가, abc Art Berlin Contemporary 그룹전 참여
September 07, 2011~ September 11, 2011


Gravity Mono
2011
Ikea Cupboard Lacquer painting, wood varnish on wooden panel



전시명: about painting
전시기관: abc art berlin contemporary
(주소: Station-Berlin, Luckenwalder Strasse 4-6, 10963 Berlin)
전시기간: 2011년 9월7일-9월11일(9월7일:6pm–9pm / 9월8일–10일:12pm–9pm / 9월11일:12pm–7pm)
웹사이트: http://www.artberlincontemporary.com
문의: 전민경 02) 3210 9885

전시개요: 국제갤러리 전속작가인 양혜규는 지난 9월 7일부터 11일까지 독일의 abc art berlin contemporary의 그룹전 about painting 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페인팅 곧 평면을 기반으로 한 작품들이 선보여졌다. 예를 들면 종이, 캔버스뿐 아니라 비디오, 사진, 조각 등의 다변화된 매체로 보여주는 현대미술의 “페인팅”에 대해 조망하였다. 이번 전시에 참가한 작가들은 전(前) 미술협회 회장이었던 Rita Kersting와 2010 abc 의 큐레이터였던 Marc Glöde 에 의해 선정되었다. abc art berlin contemporary는 2007년에 설립되어 독립적이고 실험적인 전시 공간으로서, 기존전시형식을 넘어선 프로젝트형식의 역할을 겸하고 있다. 설립 이후, 국제적인 활동을 기반으로 하는 작가 및 작품활동 장려하고있다.

From 07- 11 September 2011 abc art berlin contemporary will address the topic of painting. ‘about painting’ will survey contemporary painting practices, presenting not only works on paper or canvas, but also videos, photographs and sculptures that deal with the classical medium. The participating artists were selected under the curatorial guidance of Rita Kersting, (former director of the Kunstverein für die Rheinlande und Westfalen), who, together with Marc Glöde (film theorist and the curator of abc 2010) designed the exhibition’s spatial setting and presentation.
abc art berlin contemporary was founded four years ago as a new independent, hybrid exhibition format, between curated show and gallery event. The initiators, a group of Berlin galleries, have succeeded in establishing the exhibition as an important date in the international art calendar.

Contact: Zoe Chun +82 2 3210 9885
 
 
107 양혜규 작가, 보니어스 콘스트할 단체 전시 참여
August 24, 2011~ January 08, 2012


전시명: 나선과 사각형 – 번역 가능성 연습 The Spiral and the Square. Exercises in translatability
전시장소: 보니어스 콘스트할(Bonniers Konsthall), 스톡홀롬, 스웨덴
전시기간: 2011년 8월 24일 – 2012년 1월 8일
개관시간: 12pm – 7 pm (수-금) / 11am – 5 pm (토,일) / 월, 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bonnierskonsthall.se/en/
문의: 전민경 02) 3210 9885

전시개요:
보니어스 콘스트할(Bonniers Konsthall)에서는 <나선과 사각형 – 번역 가능성 연습> 전시를 8월 24일부터 2012년 1월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여러 세대 작가들의 작품을 동시에 선보이는데, 국제갤러리 전속작가인 양혜규를 포함하여, Rirkrit Tiravanija, Maurício Dias & Walter Riedweg, Rivane Neuenschwander 등 21명의 작가가 참여하였다. 이번 전시는 필연적으로 서로 접하게 되는 다양한 문화와 정서적인 배경들을 통해, 국제적인 현대미술의 흐름과 스웨덴 미술사와의 교집합을 찾아보고자 한다. 양혜규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비슷한 형태의 오브제들이 흩어지거나 혹은 다른 형태로 변화하는 슬라이드 작품인 과, 금속 스탠드에 깃털, 케이블 선, 페브릭 등의 오브제를 사용한 2010년도 광원 조각 작품인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가 열리는 보니어스 콘스트할은 1985년 Jeanette Bonnier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이후 스웨덴의 젊은 현대 미술활동을 폭넓게 다루고 있다. 또한 전시뿐만 아니라, 공공미술, 영화, 출판, 세미나 등 비영리 미술기관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2005년 이래로, Sara Arrhenius 가 관장직을 역임하고 있다.





No. 16, Circular Flat – Shaker Robe
2010
Light sculpture
Photo: Nick Ash





No. 16, Circular Flat – Shaker Robe
2010
Light sculpture
Photo: Nick Ash
 
 
108 양혜규 작가 아스펜미술관 전시
July 29, 2011~ October 09, 2011


Haegue Yang
Pine Spell – Carbonized Summer
2010
Courtesy of Kukje Gallery, Seoul
Photo: Nick Ash.


2011 JANE AND MARC NATHANSON DISTINGUISHED ARTIST IN RESIDENCE
레지던시: SPRING 2011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장소: 아스펜미술관 Aspen Art Museum, 미국
전시기간: 2011년 7월 29일 – 10월 9일 Opening Reception. 7월28일, 오후6-8시
작가와의 대화: 9월22일 오후 6시 / 뉴욕현대미술관(MoMA) 부 큐레이터 정도련, 아스펜미술관 디렉터 겸 수석 큐레이터 헤이디 주커만 야콥슨Heidi Zuckerman Jacobson 참여.
개관시간: 화-토 10 am – 6pm, 일요일12시(정오) – 6 pm, 목요일 10am – 7pm, 월요일, 공휴일 휴관
웹사이트: www.aspenartmuseum.org

국제적인 무대를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작가 양혜규는 이번 아스펜미술관에서 열리는 개인전에서 사진, 비디오 그리고 조각적 재료들을 포함한 설치 작업들을 만들어냄과 동시에 이것을 작가만의 철학적 혹은 정치적 풀이로 보여줄 예정이다. 작가는 전시 공간의 건축적 요소를 포함, 해당 지역에서 모은 물건들을 차용하여, 장소 특정적인 작품을 제작 곧, 작가만의 공간과 분위기에 대한 우아한 특유의 감각이 정제되고, 섬세함과 결합해 포근하고 울림을 주는 설치 작업뿐만 아니라 작가의 장난스럽고 조화로운 감성이 선택된 일련의 오브제들에 녹아 들어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이번 전시에서 양혜규는 새로운 광원조각 시리즈를 위해 진열용 옷걸이와 부목들을 모으기 시작했고, 수집한 목재, 솔방울 그리고 다른 자연 재료들을 통한 작업은 해당 레지던시에 머무는 동안 지속적으로 발전될 예정이다. 향후 관련 전시도록은 지난달 6월에 열린 양혜규 개인전 <무용선생>의 영국에 위치한 모던아트옥스포드미술관과 공동 출판될 예정이다.

아스펜미술관 협회의 Jane and Marc Nathanson에 의해 2008년에 설립된 이 레지던시 프로그램은 현대미술 및 해당 활동과 미술관의 협력통한 성장을 목적으로 한다. 선정된 작가는 해당 레지던시 프로그램 및 일정 이후 아스펜미술관에서의 전시를 끝으로 마무리 된다. 해당 프로그램 출신 작가들로는 Phil Collins (2008), Peter Coffin (2009), Marlo Pascual (2010) 등이 있다.



2011 JANE AND MARC NATHANSON DISTINGUISHED ARTIST IN RESIDENCE
RESIDENCY: SPRING 2011
EXHIBITION: JULY 29–OCTOBER 9, 2011
OPENING RECEPTION: THURSDAY, JULY 28, 6–8 p.m.

Thursday, September 22, 6 p.m.
Museum of Modern Art (MoMA) Associate Curator Doryun Chong and AAM Director and Chief Curator Heidi Zuckerman Jacobson talk about the work of Haegue Yang.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 Haegue Yang creates installations that include photographic, video, and sculptural elements and are informed by the artist’s philosophical and political investigations. Responding to the places where she exhibits, Yang creates site-specific new work that incorporates both the architecture of the exhibition space and materials gathered from the region. Her highly refined and yet completely particular sense of materiality, combined with an elegant sense of space and atmosphere, contribute to her enveloping and resonant installations.

Part of Yang’s appeal is the playful, highly attuned sensibility she brings to her selection of objects. Everything from miniblinds to brightly colored extension cords are fair game for inclusion, yet her installations have a striking formal focus and clarity. For her exhibition at the Aspen Art Museum, Yang has begun gathering clothing display racks as well as mountain river driftwood to use as armatures for a new series of light sculptures. The wood, pinecones, and other natural materials she has collected mark a new aspect of her work, one she will develop while working here as the Jane and Marc Nathanson Distinguished Artist in Residence. The Aspen Art Museum exhibition of Yang’s work will be accompanied by a fully illustrated catalogue copublished with the Museum of Modern Art Oxford, which is staging a concurrent exhibition of Yang’s work in the summer of 2011.

Founded in 2008 by AAM National Council members Jane and Marc Nathanson, the Aspen Art Museum’s Jane and Marc Nathanson Distinguished Artist in Residence program furthers the museum’s goal of engaging the larger community with contemporary art. Each residency results in a new body of work produced by and exhibited at the AAM. Past Jane and Marc Nathanson Distinguished Artists are British-born Phil Collins, American artist Peter Coffin (2009), and New York–based artist Marlo Pascual (2010).

The Source of the Text(English) & Image. Aspen Art Museum,USA
 
 
109 양혜규, 펠릭스 곤잘레스-토레스 영국 아놀피니(Arnolfini, UK) 2인전
July 16, 2011~ September 04, 2011


양혜규
VIP 학생회
2001
베를린 아트 포럼 VIP 라운지 디자인, 대여한 의자와 탁자
아트 포럼 베를린, 베를린, 독일, 2001
Courtesy of the artist / 사진: Haegue Yang

전시작가: 양혜규Haegue Yang (1971-), 펠릭스 곤잘레스-토레스 Felix Gonzalez-Torres (1957-1996)
전시명: 방파제 The Sea Wall
일정: 2011년 7월 16일 – 9월 4일
장소: 아놀피니Arnolfini, 브리스톨, 영국
웹사이트: www.arnolfini.org.uk
전시문의: 전민경 02)3210-9885
보도자료문의: 윤보경 02)3210-9868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작가는 쿠바 태생의 미국 작가 펠릭스 곤잘레스 토레스(1957-1996)와함께 영국 브리스톨에 위치한 아놀피니 미술관에서 2인전을 개최한다. 두 작가의 작업을 일종의 대화상태에 두는 본 전시는 시적이면서도 정치적인 측면이 공존하는 두 작가의 개념적이고도 미학적인 작업 방식에 새로운 정치, 사회적, 미술적 맥락을 부여하고자 한다.

전시제목 «방파제»는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동명 소설(국내에는 «태평양의 방파제»로 번역본이 소개되었다.)이기도 하다. «방파제»전은 두 작가의 친연성과 대조점에 주목하여 친밀함과 행동주의, 사적인 것과 공적인 것, 내부와 외부, 장소와 인물 등 현대 사회의 주요한 쟁점을 다양한 문화적 맥락에서 접근하고자 한다.

해당 전시관련 양혜규의 작품들은 초기작을 포함하여 지난 10년 간의 주요작품으로 구성되지만, 작가의 잘 알려진 대표작품 광원 조각과 블라인드 설치 등이 배제되고 근래 보기 어려웠던 작가의 또 다른 작품 들인 그리고 <생 브누아 가 5번지5, Rue Saint-Benoît>, <증서Certificates> 연작, <신용양호자들Trustworthies> 연작 그리고 가는 실을 설치하여 공간을 막아내는 실 설치작, 염료가 묻은 실을 벽에 튕겨 그리는 일종의 벽화를 비롯하여 20여점의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본 전시는 영국 예술위원회, 브리스톨 시 문화재단의 후원으로 개최되며, 전시를 맞이하여 기획되는 소책자에는 작가 리엄 길릭의 텍스트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아놀피니(Arnolfini) 소개
전 영국 테이트 미술관 관장 니콜라스 세로타 경Sir Nicholas Serota이 유럽의 가장 진보적인 예술 기관중 하나로 손꼽은 바 있는 아놀피니는 브리스톨 항에 위치한 창고 건물을 개조하여 미술, 무용, 영화, 음악을 아우르는 실험적이고 진취적인 작가들의 전시 및 이벤트, 교육 프로그램 등을 개최해왔다. 2011년 50주년을 맞이하여 코지마 폰 보닌 Cosima von Bonin 개인전으로 시작하는 보다 실험적인 현대미술가들의 대형 전시를 기획하고 있다.



The Sea Wall
Haegue Yang with Felix Gonzalez-Torres
16 July – 4 September 2011
Website: www.arnolfini.org.uk
Contact: Zoe Chun +82-2-3210-9885

The two-person exhibition The Sea Wall will facilitate a conversation between the work of Haegue Yang and Felix Gonzalez-Torres. Operating though a number of conceptual and aesthetic approaches, this dialogue will look to activate their respective practices anew, drawing on the co-existence of the poetical and political aspects in their work, contextualizing them in a contemporary socio-political, as well as artistic discourse.

The Sea Wall will present the affinities and contrasts in their respective practices, examining their approaches to such notions as: intimacy and activism, private and public, inside and outside, as well as place and people, relevant for contemporary society in different cultural contexts. Of particular significance here will be the notion of ‘community’ – fragile, invisible or temporary community – a significant subject in the work of these artists.

The exhibition has been titled after the novel The Sea Wall by writer Marguerite Duras, which depicts her life as a child growing up in colonial-era French Indochina during the 1930s, after the death of her father. Her mother is conned into buying a plot of land to live from, which is flooded by the sea every year, ruining the harvest. It is a tale of a struggling immigrant family, with the mother treated with disdain by the state authorities for being a foreign woman.

Arnolfini is one of Europe’s leading centres for the contemporary arts, presenting innovative, experimental work in the visual arts, performance, dance, film, music and events, accompanied by a programme of educational activities. The location is at the heart of Bristol’s harbourside.
 
 
110 양혜규 작가 영국 모던 아트 옥스포드 개인전
June 11, 2011~ September 04, 2011
전시제목: 무용 선생 Teacher of Dance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장소: 모던 아트 옥스포드, 영국 Modern Art Oxford, UK
전시기간: 2011년 6월 11일 – 9월 4일
개관시간: 화-수 10 am – 5 pm, 목-토 10 am – 7pm(갤러리), 일요일12시(정오) – 5pm,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www.modernartoxford.org.uk
전시문의: 전민경 02)3210-9885





양혜규
<비-접힐 수 없는 것들-하늘색> 2010
빨랫대, 천 123 x 130 x 55 cm
Courtesy of Galerie Wien Lukatsch, Berlin
사진 © Nick Ash



전시소개
서울과 독일 베를린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미술가 양혜규의 영국 첫 대규모 개인전 «무용 선생Teacher of Dance»이 영국 모던 아트 옥스포드Modern Art Oxford에서 열린다. 작가는 다채롭고 공감각적인 설치 작품들과 함께 일련의 조각 작품들을 소개하며, 공적인 영역과 사적인 영역이 넘나드는 공간을 창출한다. 영적 진리와 지식을 추구해온 20세기 사상가 조르주 이바노비치 구르디예프G. I. Gurdieff를 참조한 전시 제목, «무용 선생»은 작가의 작업이 형성되는 과정에서 당시 관심의 대상이 되었던 움직임(movements)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전 주요작과 함께 미술관 2층에 위치한 주요전시장 중 하나인 파이퍼 전시관을 위해 고안된 블라인드 설치 신작을 선보인다. 지난 6년간 꾸준히 발전시켜 온 블라인드 설치작 가운데서도 눈높이를 강조하는 이전까지의 경향을 벗어나 의식적으로 탈피하는 위치 변화를 꾀한다.

작가의 작업 방식은 지난 20여 년 간의 활동에서 다양한 매체와 장르를 통하여 드러났으며, 특히 독립적인 개체의 작업이 군집으로 구성되는 작업에 범주에 포함되는 등, 각 작업들이 서로 내용과 작업 배경상 긴밀히 연결되는 특징이 있다. 미술관 본관에는 다양한 색채와 직조로 구성된 조각 연작 <비-접힐 수 없는 것들Non-Indépliables> (2006/2009-11)이 설치된다. 이 연작은 살림을 위해 접이식 형태로 고안된 빨래건조대를 천과 뜨개질로 감싸서 인상적인 형태로 영구히 고정시킨 작업이다. 이외에도 <등대Light House>(2008-), <만토이펠 가 112번지Manteuffelstrasse 112> (2010-2011),<통조림 코지Can Cosies>(2010-) 등의 연작이 함께 소개된다.





양혜규
<비-접힐 수 없는 것들-파스텔>, 2010
빨래건조대, 털실 100 x 150 x 66 cm
Gregorio and Valeria Napoleone Collection, London
사진 © Nick Ash





양혜규
<비-접힐 수 없는 것들, 녹색 탑>, 2010
빨래건조대, 털실, 전구, 전선, 150 x 66 x 61 cm
Courtesy of Galerie Wien Lukatsch, Berlin
사진 © Nick Ash





양혜규
<통조림 코지 – Brechbohnen 400g>, 2011
뜨개질로 감싼 통조림 연작, 다양한 통조림, 털실, 가변크기
사진: 작가제공, 사진: Nicolas Pelzer



Exhibition Information
Artist: Haegue Yang (Korean, 1971-)
Title: Teacher of Dance
Duration: June 11 – September 4, 2011
Place: Modern Art Oxford, UK
Opening hours: Tuesday–Wednesday 10am–5pm, Thursday-Saturday 10am–10pm (galleries close at 7pm), Sunday 12pm – 5pm
Website: www.modernartoxford.org.uk
Contact: Zoe Chun 02)3210-9885
Exhibition Introduction
Modern Art Oxford presents Teacher of Dance, the first major UK exhibition of the Seoul- and Berlin-based artist Haegue Yang. Yang has developed a distinctive practice of colourful and sensorial installations and sculptures that occupy the spaces where public and private meet. Predominantly using domestic materials, Yang discloses narratives, individual portraits and her own sentiments, reflecting the balance of research and intuitive enquiry that underlies her practice.
The exhibition, whose title references the spiritualist thinker and teacher G. I. Gurdjieff, is guided by an interest in movement and the role it plays in the formation and experience of Yang’s work. It includes not only major past works but also newly conceived pieces. Yang has been commissioned to create a new Venetian blind installation, which, in a departure from previous works, visitors can move underneath and within. Alongside, work in a variety of media from the past decade is exhibited, including the series Light House (ongoing since 2008), intricately folded cardboard sculptures fashioned from light bulb boxes, and Non-Indépliables (Non-Unfoldables), 2006 –11, drying racks wrapped in vibrantly coloured fabric and knitted material, which transform a functional and intrinsically foldable household item into a figurative yet fixed sculpture.
To coincide with the exhibition, Modern Art Oxford will produce a fully illustrated catalogue in collaboration with the Aspen Art Museum, Colorado, focusing on Yang’s exhibitions at the two institutions. It contains two major essays by Professor Julian Stallabrass, Reader at the Courtauld Institute, and Professor Anne Wagner, The Henry Moore Foundation Research Curator at Tate. The catalogue also contains a text by Heidi Zuckerman Jacobson, Director and Chief Curator, Aspen Art Museum, and an interview with Haegue Yang by Emily Smith, Curator, Modern Art Oxford, and a biographical text by Katharina Schwerendt. The book has been developed in a close collaboration between the designer Manuel Raeder and Haegue Yang.

The Source of the Contents. Modern Art Oxford, UK
 
 
111 양혜규 <쌍과 짝>,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 현대미술소장품전 참여
March 13, 2011~ July 04, 2011


Haegue Yang. Doubles and Couples – Version Turin, 2008. 5 appliance sculptures, powder coated steel frame, aluminum venetian blinds, perforated metal plate, casters. Courtesy Kukje Gallery, Seoul.



전시제목: HUMAN NATURE: CONTEMPORARY ART FROM THE COLLECTION
전시장소: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Los Angeles County Museum (LACMA)
전시기간: 2011년 3월 13일 – 7월 4일
개관시관: 월·화·목 12pm-8pm, 금 12pm-9pm, 토·일 11am-8pm, 수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lacma.org/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은 지난 10년간의 현대미술 소장품을 소개하는 대규모 전시 전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미디어 페인팅, 드로잉, 사진, 비디오, 오디오 등의 장르를 망라한 약 75점의 다양한 작업들이 소개된다. 전시의 제목은 미국 동시대의 가장 혁신적인 예술가인 브루스 나우먼(Bruce Nauman)의 작업 에서 빌어왔다. 1968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최근 미술계에 공헌을 한 여러 세대 작가들의 작품을 조망하고자하는 이번 전시의 작품들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 소장 이후 첫 공개되는 것이다.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 양혜규의 설치 작품 <쌍과 짝 Doubles and Couples – Version Turin>도 이번 전시를 통해 2009년 소장 이후 처음 대중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Los Angeles County Museum(LACMA)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은 미서부 최대 규모의 미술관이다. 1965년 이래로,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은 로스앤젤레스의 역사와 지역성을 아우르는 작품들을 수집해왔다. 이 미술관의 소장품은 미국 서부에서는 최대 규모이며, 특히 아시아, 라틴아메리카, 유럽, 미국 미술 소장품이 유명하다.

The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LACMA) will display the most extensive presentation of the museum’s permanent collection of contemporary art in ten years. will feature approximately seventy-five pieces, representing a striking variety of works in diverse media-painting, drawing, photography, video, and audio. Borrowing its title from a work by seminal artist Bruce Nauman, will survey works by several generations of artists who have made defining contributions to the recent art landscape, from 1968 to the present. Many of the works are on view for the first time since their acquisition, including pieces by Haegue Yang. Haegue Yang’s major installation will be also on view for the first time since being acquired in 2009.
 
 
112 양혜규 오사카 국립 국제 미술관 그룹전
March 08, 2011~ June 05, 2011
전시제목: Kaza Ana / Air Hole: Another Form of Conceptualism from Asia
전시장소: 오사카 국립 국제 미술관 The National Museum of Art, Osaka
전시기간: 2011년 3월 8일 – 6월 5일
개관시간: 화-일 10am-5pm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nmao.go.jp




Haegue Yang. Seoul Guts, 2010. 6 Light sculptures. Dimensions variable. Installation view, The Artsonje Centre, Seoul. Courtesy Kukje Gallery, Seoul.



오사카 국립 국제 미술관은 <카자 아나 / 바람 구멍 : 아시아에서 보여지는 또 다른 형태의 개념주의 Kaza Ana / Air Hole: Another Form of Conceptualism from Asia>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출신 9명의 작가 및 그룹의 작품을 포함한다1960-70년대에 처음 대두된 개념 미술은, 영화, 공연, 글자, 기호 등을 기반으로 물질적인 형태를 갖추지 않은 장르로 정의되었었다. 곧 개념 미술은 사회적·역사적 체제를 비판하거나 자기 비판적인 태도를 포괄하는 광범위한 영역을 예술 안으로 흡수시켰다. 그 후, 1990년대 이래로 개념 미술이라는 용어는 “일상 생활(daily routine)”과 “신체(the body)” 등 당시로서는 일반적이지 않은 키워드를 다루는 예술로서 지칭되어지기 시작했다.

오사카 미술관은 이번 전시에서 최초로 개념 미술적 성향을 갖는 아시아 여러 지역의 작가들을 한데 모아 선보인다. 본 전시는 아시아를 하나의 지역으로서 이해하는 지엽적인 접근방식에서 벗어나 아시아 작가의 작업들을 보다 다른 관점에서 접근해보고자 한다. 즉, 기존의 서구적인 텍스트에서 벗어나 사회와 역사구조에 비판적인 태도를 견지하는 작업들에 초점을 맞추면서, 개념미술이라는 카테고리를 보다 다각적인 관점에서 바라보고자 한다.

이번 전시의 목적은 “아시아의 개념주의란 무엇인가?” 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 아니다. 그보다는 아시아를 기반으로 활동하거나 아시아의 문화적 정서를 가지고 있는 작가들이 국제 예술계의 현 상황의 반응을 살펴보고, 그들의 각기 다른 태도를 가지고 자신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장을 만들기 위함이다. 최근 서구적 가치가 위기를 맞게 되면서, 작가들은 개인 혹은 국가적 정체성의 문제에 대해 진지한 태도를 취하게 되었다. 이와 같이 참여작가들은 예술세계에서 끊임없이 논의되던 정치적인 문제들과 함께 그들 자신이 나아갈 길에 대한 탐구를 제기한다
본 전시 참여작가 중 대표적인 국내작가인 양혜규 작가는 국제갤러리의 소속작가로서 현재 서울과 베를린에서 거주하며, 사회 속 개인과 타자의 관계 혹은 개인적인 것과 공적인 것 사이의 경계를 다루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러한 작가의 관계에 대한 관심은 열, 빛, 바람을 포함한 감각적이고 부서지기 쉬운 작품으로 연결되는데, 특히 일상적 사물들을 사용하여 작품을 제작, 이에 더불어 감각적 매력과 비판적인 견지를 채워 넣음으로써, 보는 이들로 하여금 해당 작품들을 일상에서 느끼는 감성들로 변환시킨다. 작가는 대표적인 활동사항으로는 2009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단독참여작가였으며, 이 후 미니애폴리스(Minneapolis)에 위치한 워커 아트 센터(Walker Art Center)에서 대규모 개인전과 뉴욕 뉴뮤지움(New Museum)의 개인전과 같은 국제적인 활동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관련하여,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양혜규 작가의 <서울 근성 Seoul Guts>은 전구를 사용한 설치작품으로, 작가의 가장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로써, 2010년 서울에서 열렸던 개인적에 선보인바 있다.


The National Museum of Art, Osaka is pleased to present a special exhibition titled "Kaza Ana/ Air Hole: Another Form of Conceptualism from Asia," featuring the work of nine Asian-born individuals and groups artists.

Emerging in the West in the 1960s and 70s, conceptual art was defined by its genre-spanning approach, which included immaterial expressions based on letters and signs as well as films and performances. During that period the term came to indicate a wider range of work, including art that was socially or historically structured and the art that was clearly observed to self-critic in art history and criticism during the past decades. Since the 90s, the conceptualism also asserts that the art restructuring deals with multifarious keywords such as "daily routine" and "the body."

In this exhibition, we introduce for the first time a group of artists from focused on Asia who also display conceptual tendencies in the widest sense. While touching on the difficulty involved in conceiving of Asia as a geographical place, our decision to focus on work "from Asia" is meant to offer a different approach to conceptual art, which arose out of a primarily Western context and was originally characterized by a critic of social, historical and, cultural composition.

The objective of the exhibition isn't to provide answers to questions like "What is Asia contemporary conceptualism?", but rather to examine how artists from Asia are recognizing to the current conditions of the contemporary art scene and to create a forum for a number of voices representing a variety of attitudes. As Western values currently face opposition from all aspects, artists have been inspired to closely examine their own identities, and while carefully assessing the political agendas that are being pursued in the art world, are now searching for their own perspectives.

One of participating artist of this exhibition Haegue Yang who also, one of artist in Kukje gallery in Seoul, South Korea, make use of daily routine “history”, and by imbuing their work with both sensorial appeal and an excellent critical aspect, transform our sense of everyday object in life. Haegue is presenting Seoul Guts as an installation in this exhibition, consists of six light sculptures, and shows six Seoulites with daily object. Yang has found in the traditional markets of Seoul and other places. Among them it brings a gentle wind to the stagnant quality of contemporary life, and provides new discoveries that share something with the outlook of young spirit of contemporary conceptualism. Additionally Yang’s significant experiences are the only participated artist at the Korean Pavilion of the Venice Biennial in 2009, a solo exhibition in Walker Art Center in Minneapolis, and New Museum in New York, etc

The term "air hole" doesn't refer to a gap that was created to destroy values of the past, but rather suggests a space through which air can pass between the works, which while ascertaining their position, reexamine preconceptions, make and break rules and accept contradictions. This exhibition sincerely hopes you will join us for this alternative form of conceptualism, in which the artists, with wisdom and humor, introduce a new wind to the current environment of ever-increasing globalization and violent economic change.
 
 
113 제29회 화랑미술제
February 11, 2011~ February 14, 2011
일시 : 2011년 2월 11일-14일
장소 : COEX, HALL C
국제갤러리 부스 : K 23
참여작가 : Bill Viola, Anish Kapoor, Donald Judd, Anselm Reyle, Roni Horn, John Chamberlain, Candida Hofer, Julian Opie, 구본창, 최재은, 김홍주, 양혜규, 정연두, 박미나, 이광호, 홍승혜, 센정



Donald Judd
Untitled
1985
Enameled aluminum
30 x 120 x 30 cm





Roni Horn
White Dickinson: THE STARS ARE NOT HEREDITARY
2006
Aluminum and solid cast plastic
2 x 2 x 56 1/8" / 5.08 x 5.08 142.5575 cm





Julian Opie
Jack walking
2007
LED wall mounted
Unique
229 x 110 x 12 cm





구본창
Vessel (HR 10-1 BW PL)
2006
Archival pigment print
106 x 85 cm
ed. 1/10





김홍주
Untitled
2010
Acrylic on canvas
40 x 32cm





센 정
Red head girl
2009
Oil on canvas
150 x 130 cm
 
 
114 <복수도착(複數到着) Arrivals> 양혜규 브레겐츠 미술관 개인전
January 22, 2011~ April 03, 2011


LEFT) Haegue Yang, Female Natives, 2010.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Seoul, Korea
RIGHT) Haegue Yang, Mountains of Encounter, 2008. Site-specific installation. Installation view of WHOSE HISTORY at the Kunstverein in Hamburg, Germany, 2008. Courtesy of Galerie Wien Lukatsch, Berlin, Germany. Photo: Fred Dott



전시명 : 복수도착(複數到着) Arrivals
장소 : 쿤스트하우스 브레겐츠 Kunsthaus Bregenz(KUB), 오스트리아 브레겐츠
오프닝 : 2011년 1월 21일 목요일 저녁 7시
전시기간 : 2011년 1월 22일 - 2011년 4월 3일 (총 71일)
개장시간 : 화요일 - 일요일 10 am - 6 pm, 목요일 10 am - 9 pm, 휴관일: 월요일
웹사이트 : http://www.kunsthaus-bregenz.at
문의: 정혜연(Bella Jung), 국제갤러리 어시스턴트 디렉터


With solo exhibitions in the U.S.A., her native Korea, and Germany, young artist Haegue Yang has already acquired a considerable international reputation. This was reflected in her country’s invitation to represent it at the 2009 Venice Biennale. Haegue Yang’s work comprises items in and on paper, as well as full-scale installations and sculptures. Her cultural origins and wider issues of cultural identity play an important part in her artistic activity. Worked out with enormous aesthetic sensitivity down to the last detail, her pieces address the viewer’s senses on a more than purely visual level. She works with the olfactory properties of materials, for example, employs fans to generate currents of air and makes use of evocative acoustic elements.
Haegue Yang’s exhibition on all three floors of KUB will consist of new work. The display will give differing visual expression to the various facets of her art.

미술가 양혜규의 오스트리아 첫 개인전 <복수도착(複數到着) Arrivals>이 쿤스트하우스 브레겐츠 Kunsthaus Bregenz(KUB)에서 개최된다. 독일 베를린과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양혜규는 2009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개인전과 아르세날레 단체전, 그리고 2010년 서울 아트선재 센터 개인전 <셋을 위한 목소리>전을 통해 광원 조각과 블라인드 설치작 그리고 영상 작품 등을 선보이며 국내외에서 인지도가 높아진 바 있다.
양혜규의 작업은 독보적인 형식 미학으로 공간을 점유하며, 상상력과 연상 작용을 자극하는 새로운 공감각적 경험을 선사한다. 작가는 습기, 냄새, 바람, 빛, 온도 등의 추상적이고도 감각을 환기시키는 요소를 설치 작업에 도입한다. 적외선 히터를 통해 열을 발생시키는가 하면, 함께 설치된 선풍기가 향 분사기에서 나온 냄새를 싣고 잔잔한 바람을 일으키기도 한다.
쿤스트하우스 브레겐츠 건물은 총 3층으로, <복수도착 複數到着>전에서는 2개 층에 걸쳐 대규모 신작이 선보이는 한편, 나머지 한 층에는 신작과 이전 작업 3점이 함께 전시된다.
 
 
115 설치작가 양혜규 뉴욕 첫 개인전 - 뉴 뮤지엄 (New Museum)
October 20, 2010~ January 23, 2011


Haegue Yang.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Voice and Wind, 2009. Aluminum, venetian blinds, electric fans, scent atomizers. Dimensions variable. Installation view, New Museum, New York. Courtesy Kukje Gallery, Seoul. Photo: Benoit Pailley.

전시제목: Voice and Wind: Haegue Yang (목소리와 바람: 양혜규)
장 소: 뉴욕 뉴 뮤지엄 (New Museum of Contemporary Art, New York)
전시기간: 2010년 10월 20일 – 2011년 1월 23일
개장시간: 수요일, 금요일 – 일요일 11 am – 6 pm, 목요일 11 am – 9 pm, 휴관일: 월요일 – 화요일
웹사이트: http://www.newmuseum.org

The New Museum will present the first New York solo exhibition by Haegue Yang(b. Seoul, 1971). One of the leading artists of her generation, Yang has participated in numerous exhibitions internationally, and represented South Korea at the 53rd Venice Biennial in 2009, but she has yet to exhibit in a New York museum. “Voice and Wind: Haegue Yang,” at the New Museum will feature the artist’s installation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Voice and Wind (2009)—a labyrinthine system of stacked venetian blinds, industrial fans, and scent atomizers that will transform the New Museum’s lobby gallery into an immersive experience.
The exhibition will be on view from October 20, 2010 through January 23, 2011.

오는 10월 20일, 설치미술가 양혜규의 첫 번째 뉴욕 전시 <목소리와 바람 Voice and Wind: Haegue Yang>이 소호에 위치한 뉴 뮤지엄(New Museum of Contemporary Art, 이하 뉴 뮤지엄)에서 열린다. 동시대 예술가들 중에 단연 돋보이는 행보를 걷고 있는 양혜규는 2009년 제 53회 베니스비엔날레에서 한국관을 대표하는 작가로 선정된 바 있으며 지금껏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전시에 참여해왔지만 정작 뉴욕에서의 전시는 이번이 처음이다. 파격적인 외관만큼 실험적인 작품들을 선보이며 새로운 소호의 문화메카로 자리잡고 있는 뉴 뮤지엄의 로비 글래스 갤러리에서 2010년 10월 20일부터 2011년 1월 23일까지 약 3달 간 전시될 양혜규의 설치 작품은 베니스비엔날레에서 처음 소개 되었던 블라인드와 선풍기, 그리고 향 분사기가 미궁처럼 놓인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목소리와 바람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Voice and Wind (2009)> 이다.
 
 
116 양혜규 개인전 <셋을 위한 목소리 Haegue Yang: Voice Over Three>
August 21, 2010~ October 24, 2010


전시 기간: 2010년 8월 21일 ~ 2010년 10월 24일
오프닝: 2010년 8월 20일 금요일 6pm
오프닝 연설 – 셋을 위한 그림자 없는 목소리 7pm 3F
관람 시간: 화요일-일요일, 오전 11시 – 오후 7시
(매주 월요일, 추석 당일 휴관)
전시 설명: 화요일-일요일, 오후 2시, 3시, 4시, 5시 (1일 4회 진행)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작가로 주목 받았던 설치미술가 양혜규의 개인전이 서울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지난 10년간 작업해 온 사진, 설치, 영상, 오브제 등의 주요 작품과 신작 등 총 10여 점을 소개하고 있다. 주체와 공동체 사이의 관계를 추상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이러한 작품들 중 <서울 근성根性> 시리즈는 휴대전화 장식품, 빨래 건조대 등 일상적 사물들과 전선, 전구를 결합시켜 만든 광원(光源) 조각 작품으로 특히 주목할만하다. 이뿐만 아니라 3층에 마련된 블라인드 설치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셋을 위한 그림자 없는 목소리>는 관람객의 소리에 반응하여 작품이 변화되는 것을 경험할 수 있을뿐더러 작가의 프로그래밍에 따라 조명기, 향 분사기 등이 작동하며 공감각적 참여를 이끌어낸다. 2009년 베니스비엔날레 출품작이었던 <쌍과 반쪽-이름 없는 이웃들과의 사건들>을 최초로 만나볼 수도 있는 이번 전시는 작가의 10여 년에 걸친 작업을 집대성한 귀중한 전시로 평가 받고 있다.

The Artsonje Centre is pleased to announce Haegue Yang’s solo exhibition entitled “Voice over Three.” This is Yang’s second solo exhibition in Korea since she has gained international recognition after the exhibition at the Korean Pavilion of 2009 Venice Biennale. In this exhibition, the artist showcases over 10 works, ranging from photography, video essays to installation and objects over past 10 years and will include her most recent works. Working with many different mediums in the manner of abstract, Yang incisively focuses on the relations between individuals regarding the notion of community. Among these works, Seoul Guts, a series of 6 light sculptures combining such objects in daily use as lucky charms and drying rack with light bulbs and wires, is a significant work reflecting the artist’s impression upon the city of Seoul. Moreover, one such work, titled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Shadowless Voice over Three is also a characteristic work as it draws viewers’ participation by responding to their sound. Programmed to generate lighting and certain types of scents, this piece engages multi-sensory experience to the public. Also featuring Doubles and Halve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her major work which premiered at the Venice Biennale in 2009, this landmark exhibition will be remembered as a unique event celebrating the artist’s 10 years of remarkable practice.
 
 
117 <양혜규 – 복수도착 Haegue Yang: Arrivals>, 카탈로그 레조네(catalogue raisonne)
~


<양혜규 – 복수도착> 카탈로그 레조네는 양혜규 작가의 3번째 독•영문 도록으로써, 2011년 1월부터 4월까지 오스트리아의 쿤스트하우스 브레겐츠에서 열렸던 <복수도착> 전시에 맞추어 발간되었다. 카탈로그 레조네에는 양혜규 작가의 초기작부터 현재작까지 200점에 달하는 작품이 총 망라되어 있으며, <복수도착> 전시 전경, 그리고 작가 약력, 작가의 작품을 다룬 참고문헌 등이 포함되어있다. 또한 안더스 크류거(Anders Kreuger)의 에세이, 마리나 비슈미트(Marina Vishmidt)의 해설, 카타리나 슈베렌트(Katharina Schwerendt)의 색인이 수록되었다. 양혜규의 카탈로그 레조네는 쿤스트하우스 브레겐츠 웹사이트에서 구매 가능하다.
*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 관련 사이트: http://www.kunsthaus-bregenz.at/ehtml/ewelcome00.htm

Arrivals, the publication about Haegue Yang is the third catalogue raisonné of an artist’s work in a series published by Kunsthaus Bregenz. It includes a comprehensive catalogue of works to date, edited by Katharina Schwerendt. Structure and analysis are brought to the work in a commentary by Marina Vishmidt, whilst Anders Kreuger in his contribution engages knowledgably with Haegue Yang’s multi-layered oeuvre. Together with reproduction of all the works as well as photographs of the current exhibition “Arrivals” at Kunsthaus Bregenz and a carefully collated appendix, the catalogue raisonné is the most comprehensive publication on the work of Haegue Yang to date.
* Contact: Zoe Chun +82 2 3210 9885
 
 
118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양혜규,<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목소리와 바람>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작품 소장
~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목소리와 바람>, 2009.
미국 뉴욕 뉴 뮤지엄 설치 전경, 2010.
사진: Benoit Pailey
Courtesy of Kukje Gallery, Seoul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목소리와 바람>, 2009
베니스 비엔날레 설치 전경, 2009
Photo: Pattara Chanruechachai
Courtesy of Kukje Gallery, Seoul



▶ 소장작품 정보
작 가 : 양혜규 (한국, 1971-)
작 품 명 :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목소리와 바람
제작년도 : 2009
작품재료 : 설치, 알루미늄 블라인드 (다색), 알루미늄 프레임, 선풍기, 강풍기,
향 분사기 : (불교 사찰, 곰팡이, 풀, 흙, 우림, 바다 안개 향)
작품사진 : Benoit Pailey , Pattara Chanruechachai
작품이력 :
‘응결’전, 한국관, 제 53 회 베니스 비엔날레, 베니스, 2009
‘목소리와 바람’전, 뉴 뮤지엄, 뉴욕, 2010
현 소장처 : 구겐하임 미술관, 뉴욕
▶ 문의: 전민경 (02-3210-9885)


현재 서울과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양혜규의 주요작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목소리와 바람> 이 최근 미국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에 소장되었다.
2009년 제 53회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최초 전시되었던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목소리와 바람>은 이후 2010년 미국 뉴 뮤지엄에서 있었던 양혜규 개인전에서 단독 작품으로 선보인 바 있다.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목소리와 바람>은 양혜규 작가의 주요 작품 형식인 블라인드 설치 작품으로 작가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더욱이 국제적으로 중요한 비엔날레와 미술관에서 작품이 전시된 경력을 인정받아, 세계 유수 미술관인 구겐하임에 영구 소장이 결정되었고, 양혜규 작가의 작업 활동을 국제 미술계에 각인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이로써 양혜규 작가의 작업은 워커아트센터 센터(2007년,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블라인드 룸), 피츠버그 카네기 미술관(2009년, <공동체의 살림>), 뉴욕 MoMA(2010년, <살림>)에 이어 미국 주요 미술관에 모두 소장되었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at Yang Haegue’s A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Voice and Wind, has been recently acquired by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in New York.
Yang, who currently travels between Berlin and Seoul, first unveiled the works at the 53rd Venice Biennale in 2009 then exhibited the work again in 2010, at her solo show at the New Museum in New York.

A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Voice and Wind, is one of her signature works which utilizes blinds as a part of the installation. The critical acclaim garnered from the installations at prestigious venues such as the Venice Biennale and the New Museum served as an impetus for the acquisition at the Guggenheim, and it secured her status as an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
Previous to this occasion, Yang’s other works have also been acquired by significant institutions such as the Walker Art Center (2007,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Blind Room), Pittsburgh Carnegie Museum (2009,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Domestics of Community) and the Museum of Modern Art in New York (2010, Sallim).
 
 
119 파켓(Parkett) 매거진 NO.89, 2011: 양혜규 작가 소개
~


CUP COSIES, 2011, knitting yarn in varying colors and patterns,
each unique, 100 plastic cups, approx. 27’’ high, diameter 4 1/8’’


* 담당자: 전민경(02-3210-9885)
* 파켓 웹사이트: http://www.parkettart.com

2011년 89호 파켓에서는 콜라버레이션 작가들 중 양혜규를 선정하여 이를 심도 있게 다루었다.
또한 선정된 작가들은 파켓을 위한 리미티드 에디션 작품을 제작하여, 전세계 파켓의 쇼룸에 선보이게 된다. 양혜규는 파켓의 에디션 작품인 CUP COSIES 제작을 위해, 작가가 가장 좋아하는 행위인 “실뜨기”에 다시금 매진하여, 하얀 플라스틱 컵을 패턴이 있는 털실 통으로 감싸는 독특한 작품 시리즈를 제작하였다.

국제갤러리 전속작가인 양혜규의 경우, 저술가이자 이론가인 마리나 비슈미트, MoMA 큐레이터 정도련, 그리고 작가 지미 더럼의 소개와 심도깊은 비평을 담은 에세이로 작가의 작품과 작품세계가 소개된다.

특히 마리나 비슈미트는 양혜규 광원 조각에 대해 바퀴 달린 행거에 전구와 전선이 서로 엉키고 뒤섥여 있는 광원조각을 “가정용품의 단조로운 상징성”이라고 표현하였고, 이에 대에 작가는 일상적 오브제들을 비유적으로 해석하는 본인의 태도에 대해 “내가 무엇을 선택하던지, 나는 누군가를 묘사하기 위해 사용한다.”라고 언급했다.
정도련은 양혜규의 작업을 대중적인 재료주의(exoteric materialism)와 소수를 위한 개념주의(esoteric spiritualism)의 지형학을 건너는 차원의 도약의 관점으로 작품을 언급하였다. 이외 지미 더함과 양혜규의 인터뷰에서, 양혜규는 그녀의 직업의식에 대해 논의하는 것을 지양하고 오히려 일반적으로 언급되지 않는 작가태도에 대한 내용을 논의 하였다.

* 파켓(Parkett)
파켓은 현대미술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국제적인 미술 잡지로, 1984년 창간 이래 연간 세 차례 영어와 독어로 발간되며 취리히 및 뉴욕에 지사를 두고 있다. 파켓에는 미술계를 주도하는 저술가, 비평가, 큐레이터, 미술 사학자들이 참여하여 세계적인 작가들의 작품을 다룰 뿐 아니라, 매 호 발간 시 주목할 만한 젊은 현대미술 작가를 선정하여 작품 제작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시스템을 갖고 있다. 전세계 40개국 출판, 3만 명이 넘는 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파켓은 특히 북아메리카의 경우 인구의 삼분의 일 가량이 파켓 구독을 할 정도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한다.

The new Parkett takes its readers up front and close to its collaborating artists Mark Bradford, Oscar Tuazon, Charline von Heyl, and Haegue Yang. Each artist has also made a limited edition especially for Parkett. Additional texts in this Parkett: Daniel Schwartz by William A. Ewing; Mona Hatoum byJacqueline Burckhardt; and a conversation on sound in art between Kabir Carter and Alan Lich.

Christopher Bedford of the Wexner Center explores Mark Bradford's "shimmering grids," that to him evoke the live news footage shot by ominous helicopters hovering over Los Angeles. Tate Modern curator Jessica Morgan elaborates on Bradford's assorted paper trail revealing a frantic ethos of pest control, cheap divorce, prison phone services, money wires and credit lines. Bradford employs his unmistakable technique of collage and de-collage to confront and expose issues of what the art historian Huey Copland calls "the socially dead," and "politically, disenfranchised"—but with an inspiring force that makes us stop and take note. In his edition for Parkett, THE ONCE AND FUTURE KING, Bradford retells the ancient legend of King Arthur by submerging a switchblade rather than a sword in a solid rock.

Encountering one of Oscar Tuazon's large concrete pavilions is like coming across a half completed abandoned construction site years after the fact. But this frozen moment is intended to exhibit a realism of failure and obsolescence. Tuazon's ambitious structures never quite arrive at a finished state and never quite state their purpose. To Kunsthalle Bern's director Phillipe Pirotte they evoke a sci-fi dystopia or the doomed efforts of the 1960s. Eileen Myles envisions a sexualized Tuazon "bursting through walls humming a silly song". Commiserating with fellow artist K8 Hardy on survival in the art market, Paris-based Tuazon acknowledges an irony to his reluctant achievements: "the idea was to build a huge concrete structure, lift it up, turn it over, and let it collapse under its own weight. Technically it was a failure. I mean, it didn't collapse." For his edition, ALLOY (FOR STEVE BAER), Tuazon has welded together alloy nuts (think wrench) into a heavy table size geometric form.

After a few days alone in Charline von Heyl's studio, painter Joan Waltemath inhabits not just the paintings but her own fantasy of von Heyl at work: the artist has "let a genie out of a bottle, both to conjure and tame the demons that inhabit an unknown realm." Poet John Yau remarks on von Heyl's inner-rascal, summing up her deliberate stylistic inconsistencies: "instead of making work that is either nostalgic for modernism or satisfied with reiterating painting's death," her tactic is to sabotage painting for the sake of invention. Artist Mary Simpson acknowledges that in our image-saturated culture, it is a radical act to simply stop a viewer in ones tracks. For her edition, LACUNA LOTTO, von Heyl has emerged from the print studio with a series of unique black and white monotypes (with lithograph collage) featuring her elegant tenacity and dramatic sense of line.

Writing on a body of Haegue Yang sculptures—hanging racks on wheels strewn with lights, extension chords, and what writer/theorist Marina Vishmidt calls a "humdrum of household goods"—the Korean born artist admits her tendency to interpret objects figuratively, saying: "Whatever I pick up, I use to portray someone." Her well-known venetian blind installations conjure the nocturnal word of the private eye detective. MoMA curator Doryun Chong sees Yang performing dimensional leaps across a topography of "exoteric materialism and esoteric spiritualism." Yang pauses to discuss her work ethic in a conversation with artist Jimmie Durham. For her edition, CUP COSIES, Yang has returned to one of her favorite activities, knitting, producing a unique series with patterns of yarn cylinders wrapped around white plastic cups.

* 영문출처: http://www.e-flux.com/shows/view/10386
 
 
120 플래시 아트(Flash Art) 잡지 1-2월호: 양혜규 작가 인터뷰 소개
~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웹사이트: http://www.flashartonline.com/

Flash Art 1-2월 호는 Flash Art Asia 라고 불리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개시한다. 이번 Flash Art Asia에서는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인 양혜규 작가의 인터뷰가 게재되었다. 아스펜 미술관 디렉터이자 수석 큐레이터인 Heidi Zuckermann Jacobson(하이디 주커만 제이콥슨)은 양혜규 작가를 직접 인터뷰하였는데, 이는 작년 7월 아스펜 미술관에서 열렸던 양혜규 작가의 초대 개인전 <축지법 Art and Technique of Folding the Land>에 대한 것이었다. 아스펜 미술관 전시에서 보여진 작품들은 작가가 현장에서 수집한 재료들을 적극적으로 사용한 장소 특정적 성격의 신작에 관한 것으로서 작가특유의 시지각적 탐구의 내러티브가 담겨있다.
이번호에는 이 인터뷰외에도 Giancarlo Politi와 Lucy Rees가 담당한 주요 예술기관, 비엔날레, 갤러리, 큐레이터, 컬렉터를 조사한 , 한국작가 강익중의 인터뷰, 인도 작가 T.V. Santhosh 인터뷰, 중국 작가 Zhang Yu의 작품 세계에 관한 소식을 소개한다.

* 플래시 아트 잡지 (Flash Art Magazine)
플래시 아트는 격월로 발간되는 현대미술 전문 잡지이다. 1967년 이탈리아 출신의 미술 비평가 Giancarlo Politi에 의해서 창간되었으며, 밀라노에 근거지를 두고 있다. 플래시 아트는 2가지 버전으로 출판되는데, 이탈리아어로 출판되는 Flash Art Italia와 영어로 출판되는 Flash Art international이 있다.

*
Heidi Zuckerman Jacobson: 이번 아스펜 미술관 전시 제목에 대해서 얘기해 주세요.
Haegue Yang: 이번 전시 제목 “The Art and Technique of Folding the Land”(축지법)는 제가 늘 마음에 담고 있는 한글 단어를 풀어 설명한 것입니다. 전시명 “The Art and Technique of Folding the Land”는 땅을 접어서 산과 산 사이를 날아다니는, 이 세상에서 통용되는 방식과는 전혀 다르게 움직이는 매우 특별한 기술을 의미합니다. 저는 고대 도교 사상에서 이러한 기술을 묘사한 것을 발견했는데요, 신비롭고 영적이라는 면에서 흥미를 느꼈습니다. 또 동시에 우리가 첨단 기술을 이용해 장소나 사람 사이의 거리를 극복하려는 것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는 여행을 많이 하는 작가 중 하나로서, 여기서 비롯되는 감정과 정체성에 대해서 생각하게 됩니다 즉, 스스로 타자와 관계를 맺는 동시에 홀로 있는 것과 같지요. 특히 전시 일정에 맞춰 여행할 때, 이러한 감정을 더욱 느끼게 됩니다. 이처럼 저는 현대의 삶 속에 존재하는 일상적인 면들을 도교적인 측면에서 생각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HZJ: 당신 작업을 보면, 일상적인 것의 시적인 창조성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작품에 사용되는 오브제 대부분은 슈퍼마켓이나 전자상가에서 찾을 수 있는 것이지만 당신은 여기에 털실 등의 다른 것들을 덧붙이죠. 이처럼 일상적인 사물들을 취하고, 그것을 조금씩 다르게 변화시키는 것에 마치 통찰력을 부여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HY: 저는 이러한 과정을 “길들이기(domestification)” 라고 얘기하는데, 이것은 재료나 오브제뿐만 아니라 저에게도 일어나는 일련의 과정입니다. 저는 스스로 느끼기에 관찰자나 방문객 위치에서 특별한 방법으로 길들여지기를 원합니다. 당시 제가 생각과 감정으로 가득 차 있을 때, 저는 그 장소 안에서 혹은 그 사람으로부터, 그리고 그 순간, 사건, 만남에 의해서 길들여지는 것을 느낍니다.

HZJ: 저에게는 그 언급이 희망적인 생각이라고 느껴지는데요, 왜냐하면 이는 우리가 실천하고 있는 것보다 더 대단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일상적인 행위 – 예를 들어 청소, 혹은 그와 같은 반복적인 일 – 를 살펴보고, 그것의 가치를 깨달을 수 있다면, 이런 면에서 희망찬 생각이 아닐까 싶습니다.
HY: 저는 불평을 많이 하기 때문에, 이런 면에서는 특이한 낙천주의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분명 모나게 들리겠지만, 저는 고통이나 불편을 추구하면서 동시에 낙천적입니다. 저는 어려움을 받아들이고 그것을 이겨내는 상황 속에서 고결함이 존재한다고 굳게 믿습니다. 우리는 넘치는 에너지와 가능성을 가지고, 어렵고, 고통스러우며, 힘든 것들을 위엄 있고 고결하게 해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우리는 사람들이 항상, 또는 순간적으로라도 모든 것을 이해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이러한 약간의 관용이 늘 필요합니다. 관용이 사회적으로 관련이 있다면, 인내는 그보다는 덜 관련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관용에서 시작해서, 상대적인 것보다 더 완벽한 인내에 이르고자 합니다.

HZJ: 관람객이 당신의 작품에서 어떻게 설득 당하는가가 매우 흥미로운데, 왜냐하면 당신의 작품을 보면, 매우 비슷한 요소들을 볼 수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관람객은 편안함과 배경지식을 기반으로 작품을 대할 수 있습니다. 관람객은 작품에서 보여지는 야채 스티머, 나무조각, 스팸통, 뜨개질 등을 알아볼 수 있죠. 단번에 알아볼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이 알아본다는 것은 매우 힘들고 심오한 인생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약 우리가 스스로에게 솔직하다면, 우리 모두 진정으로 이해하고 알 수 있는 방법을 찾고자 할 것입니다.
HY: 쉽게 받아들이기는 힘들지만, 맞는 말입니다. 제가 대중을 이해시킬 만한 능력이 있는지에 관해서도 결론을 내기 어렵다는 것에 동의해요. 작가로서 저는 관람객과 소통하려고 노력합니다. 저는 제가 일하는 방식이 모호하고, 힘들게 받아지기를 원합니다. 설령 그 요소들이 익숙하고 개인적일지라도 사람들이 그것을 쉽게 받아들이기 힘들어서, 사람들을 궁금하게 하는 다중적인 면이 있기를 바라기도 하구요. 예를 들어, 2011년 조각 작품인 Wild in Aspen의 경우, 스티머와 스펀지, 옷걸이를 혼합해서 만든 작품인데요. 이런맥락에서 관람객이 이 작품에 의문을 가질 수도 있을것입니다. 상투적인 얘기이지만, 여기에는 관습 너머의 또 다른 차원과 사고의 수준으로 우리를 이끈다는 장단점이 존재합니다.


The January-February issue of Flash Art International premieres a new project called Flash Art Asia. A “magazine within the magazine,” Flash Art Asia includes: Asia at a Glance, a survey including a selection of the major art institutions, collectors, curators, biennales and galleries in the region conducted by Giancarlo Politi and Lucy Rees; Prague Biennale 5 co-curator Kanchi Mehta interviews Indian artist T.V. Santhosh about the influence of cinema and philosophy in his practice; Heidi Zuckermann Jacobson interviews Korean artist Haegue Yang in light of her recent exhibition at the Aspen Art Museum; following their trip together to Korea Flash Art US editor Nicola Trezzi interviews Korean-born New York-based artist Ik-Joong Kang. Artist and writer Blake Carter speaks to Chinese artist Zhang Yu about the development of his practice and his “Fingerprint series”; and in her text The Sultans of Indonesian Art writer Christine Cocca explores the modus operandi of seven artists based in Yogyakarta.

* Flash Art, January-February 2012, An Excerpt from an Interview with Haegue Yang by Heidi Zuckerman Jacobson
Heidi Zuckerman Jacobson: Tell me about the title of your exhibition here at the Aspen Art Museum.
Haegue Yang: The title “The Art and Technique of Folding the Land,” is a translation of a Korean word I had in mind. It refers to a very specific technique for moving through the world. For example, as described in Taoism, you jump from mountain peak to mountain peak by folding the land. I found this and many other techniques described in ancient Taoism interesting because they are mystical and spiritual but at the same time, similar to what we do or try to do with modern technology to overcome the distance between places and people. I’m an artist who travels a lot, and I think about sentiment and identity develops from this. It is being alone but thinking about the relationship to oneself at the same time. This happens while moving around with exhibition schedules. I like to see these mundane aspects of contemporary life in a Taoist way.

HZJ: One thing that happens in your work is the creation of a poetics of the mundane. So a lot of your materials are objects that you find in a supermarket or an electronics store, but you add something, like knitting for example. Taking things that are everyday objects and changing them in these little ways, is maybe what lends the insight.
HY: I call the process “domestification”, which is happening both to the materials and objects as well as to me. Primarily, I think I want to be domesticized in a unique way, since I am often in the position of observer or visitor. When that happens, I am changed by thoughts and emotions, I feel like I’m domesticized in that place, by that person, or by the very moment of an event or encounter.

HZJ: For me it’s a very hopeful notion that there can be something greater than that which we think we’re doing. If we can see in the things that we have to do every day — whether it’s cleaning or any kind of repetitive activity —something more than it is, connect it to something that has value beyond the immediate, then I think that’s a very hopeful idea.
HY: I am a strange optimist in the sense that most of the time I’m complaining. It almost sounds perverse, someone who invites pain and discomfort but at the same time is an optimist. I really do believe that there is nobility in the recognition and endurance of difficulty. With sufficient energy and capacity, we can interpret the difficult, painful, and exhausting as noble and dignified. Also, we all know that people are not always or immediately understood, so some sort of tolerance is always needed – which is a socially engaged idea, whereas endurance is less socially concerned. I wish I could start with the former, yet eventually reach the latter, which is more absolute than relative.

HZJ: I think the question of how we are understood is really interesting, and particularly with your work, because when you look at it, there are elements that are very familiar. So there is a place for the viewer to ground him or herself with comfort or knowledge. They recognize a vegetable steamer or a piece of wood or some spam or some knitting. To be known beyond the immediately knowable is a very difficult and profound life question. If we’re honest with ourselves, we all seek to be truly understood, to be truly known.
HY: That’s tough to accept but it’s very true, and I agree that it’s difficult to decide whether I have an ability to convince the public to think in a certain way. As an artist you attempt to communicate with your audience. I hope that the way I work is ambiguous and demanding enough that, even if elements of it are familiar, or even intimate, there is a hybrid quality that makes people question. So in the group of sculptures Wild in Aspen (2011), for example, a steamer plus a washing sponge plus a clothing rack is something questionable. There is some kind of plus/minus that brings us — it sounds almost cliché — to a different dimension and level of thinking that goes a little bit beyond what we call conventional.
 
 
121 양혜규, 퐁피두 센터에 작품 소장
~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2016, 알루미늄 블라인드, 알루미늄 천장 구조물, 분체도장, 강선, LED 등, 전선, 934 x 963 x 1086 cm, Collection du Musée national d’art moderne – Centre de création industrielle du Centre Pompidou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전시 전경, 퐁피두 센터, 파리, 프랑스, 2016, 사진: Philippe Migeat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전시작가: 양혜규
작품제목: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Lingering Nous
전시기관: 파리 퐁피두 센터


프랑스 파리 퐁피두 센터가 지난해 열린 양혜규의 동명제목 개인전에서 선보인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를 소장품으로 확정했다. 초록색과 연보라색의 블라인드 200여 개로 이루어진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는 2016년 퐁피두 센터의 누구나 접근이 가능한 포럼 공간에 설치되어 선보인 바 있다. 퐁피두 센터가 소품이 아닌 대형 블라인드 설치작을 소장품으로 결정한 이례적인 상황은 작가 양혜규의 작품성과 국제 현대 미술계 내 자리매김을 반증한다. 올 10월에는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전과 연계하여 작가의 블라인드 대표작을 총망라한 동명의 도록을 프랑스 레프레스뒤레엘(Les presses du réel)출판사와 퐁피두 센터가 공동 발간하였다.

Haegue Yang’s Lingering Nous (2016) has joined the permanent collection of the Centre Pompidou in Paris, where the work was showcased in a solo exhibition of the same title last year. Consisting of almost 200 Venetian blinds in iridescent green and purple, Lingering Nous was installed in the Forum of the Centre Pompidou in 2016, a unique physical and social space within the institution accessible to public. Particularly noteworthy is the institution’s decision to acquire a large-scale blind installation instead of a smaller piece—a testament to Haegue Yang’s reputation as an artist and esteemed status in the global contemporary art scene. In conjunction with Yang’s exhibition last year, the publishing company Les presses du réel and the Centre Pompidou have co-published a catalogue titled Lingering Nous in October of 2017, surveying the artist’s major blind installation works to date.

[Source from Studio Haegue Yang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