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Jenny Holzer
the optic becomes
2018
Oil on linen
61 x 46.2 cm

Inquire

The American conceptual artist Jenny Holzer employs language as her primary medium. Using incisive and poetic texts, Holzer engages with pressing issues and social injustices. The artist’s iconic sentences, along with those she selects from other sources, confront and disarm viewers, creating public spaces that are both stark and emotional. the optic becomes (2018) is from a body of paintings that feature pages from declassified and redacted U.S. government documents made available to the public through the Freedom of Information Act. In this painting of a redacted CIA memo from 2002, the following text is visible: “then the optic becomes how legally defensible is a particular act that probably violates the convention, but saves lives.” With all other parts of the document veiled in obscurity, the work hints at the enormous quantity of information that is concealed from the public.

미국 작가 제니 홀저는 언어를 가장 주요한 매개체로 삼아 작업하는데, 다양한 원전의 문구를 여러 매체로 전달하며 역사 및 정치적 불의를 고찰한다. 이때 작가의 목소리를 빌어 소개되는 글귀는 보는 이로 하여금 사회의 당대적 현안을 정면으로 직시하게 함으로써 냉정하고도 감정적인 공공의 장(場)을 구축해낸다. 2018년에 제작된 <the optic becomes>는 미국 정보자유법(Freedom of Information Act)에 따라 대중에게 공개된 정부 비밀문서의 발췌본으로 구성된 일련의 회화 작품들 중 하나다. 2002년 작성된 CIA 문서를 회화로 번안한 이 작품에서는 대부분의 텍스트가 가려진 채 “그렇다면 이제 쟁점이 되는 것은, 협약에는 위반될지언정 생명을 살릴 수 있는 특정 행동이 법적으로 얼마나 변호 가능할 수 있을지의 문제다” 라는 한 문장만이 강조되며, 결국 얼마나 많은 정보가 대중으로부터 은폐되는지를 시사한다.




EXHIBITIONS

Sep 8, 2011 - Oct 31, 2011
Dec 10, 2004 - Jan 23, 2005



PUBLICATIONS




NEWS

Jenny Holzer presents New Installations for MMCA Commissioned Project Jenny Holzer: FOR YOU

Jenny Holzer, Subject of Solo Exhibition ARTIST ROOMS: Jenny Holzer at the Tate Modern in London

Jenny Holzer, Subject of Solo Exhibition SOFTER: Jenny Holzer at Bleinheim Palace at Bleinheim Palace, UK

Jenny Holzer Participates in the Yokohama Triennale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