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Ghada Amer Référence à Elle
The Song of Slant Rhymes
January 2016
December 2015
November 2015
October 2015
September 2015
August 2015
July 2015
June 2015
May 2015
April 2015
March 2015
February 2015
January 2015
December 2014
November 2014
October 2014
September 2014
August 2014
July 2014
June 2014
May 2014
April 2014
March 2014
February 2014
January 2014
December 2013
November 2013
October 2013
September 2013
August 2013
July 2013
June 2013
May 2013
April 2013
March 2013
January 2013
December 2012
November 2012
October 2012
September 2012
August 2012
July 2012
June 2012
May 2012
April 2012
March 2012
February 2012
January 2012
December 2011
November 2011
October 2011
September 2011
August 2011
July 2011
June 2011
May 2011
April 2011
March 2011
February 2011
January 2011
December 2010
November 2010
October 2010
September 2010
August 2010
July 2010
June 2010
1 김수자, 루브르 박물관에서 Gilles Coudert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상 상영


전시작가: Kimsooja (Korean, 1957)    
전시제목: Journees internationlas du fim sur l’art: Rencontre avec Gilles Coudert
전시기간: 2016.01.22 – 2016.01.31
전시기관: Louvre Museum, Paris, France
웹사이트: http://www.louvre.fr/rencontre-avec-gilles-coudert?cycle=120178
관련영상: https://vimeo.com/49380042

김수자의 작품세계를 담은 다큐멘터리 <움직이지 않는 여행 Le Voyage immobile> (2012 / 26 min.)이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열리는 제9회 <세계에술영화주간 Journees internationales du fim sur l’art>에서 상영된다. 세계 예술영화들의 흐름을 조명하기 위해 매년 약 일주일간 개최되는 이 행사에서 프랑스의 영화감독 Gilles Coudert가 제작한 다큐멘터리들은 29일 수요일 2시 30분부터 차례대로 소개된다. 그가 2012년 촬영한 <움직이지 않은 여행>은 김수자의 대표적인 작품인 ‘바늘여인 Needle Woman’, ‘보따리Bottari’, ‘뭄바이:빨래터 프로젝트 Mumbai: A Laundry Field’ 등 한국의 전통적인 모티브를 담은 비디오작업과 프로젝트들을 조명하면서 작가의 예술적 여정을 쫓는다.

Le Voyage Immobile (2012/ 26 min.), a documentary that embodies Kimsooja’s artistic journey, will screen at the Louvre Museum in Paris, France on Wednesday January 29th at 2:30 PM. This screening will take part in the 9th International Days of Art Films (Journees Internationales du Film sur l’Art), an annual celebration highlighting the global trend on art films. This documentary produced by Gilles Coudert follows Kimsooja’s artistic practice, featuring her major works Needle Woman, Bottari, and Mumbai: A Laundry Field, along with other video works and projects that portray traditional Korean motifs.

[Source from Louvre Museum website]


 
 
 
2 이수경,미국 텍사스의 아시아 소사이어티센터에서 개인전 개최


전시작가: Yeesookyung (Korean, 1963)    
전시제목: Yeesookyung: Contemporary Korean Sculpture
전시기간: 2015.10.10 – 2016.03.27
전시기관: Asia Society Texas, Texas, USA
웹사이트: http://asiasociety.org/texas/exhibitions/yeesookyung#pressrelease

국제갤러리 이수경은 2015년 10월 10일부터 3월 27일까지 미국 텍사스에 위치한 아시아 소사이어티 센터에서 개인전을 연다. 이수경은 이 센터에서 개인전을 갖는 첫 한국 예술가로서 비디오 작품들과 함께 깨진 도자기들을 이어 붙여 제작한 <번역된 도자기>작품들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작가의 개인적인 경험과 인식을 통해 새롭게 해석하고 구축한 그녀만의 작업세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The Asia Society Center in Texas, USA, holds Yeesookyung’s solo exhibition Yeesookyung: Contemporary Korean Sculpture from October 10th to March 2nd. The first Korean artist to hold a solo exhibition at the center, Yeesookyung will present videos along with works from the Translated Vases series, which are reconstructed sculptures from broken ceramic pieces. Yeesookyung communicates her artistic world through this exhibition, which is built through the artist’s personal experiences and realization of reinterpreting and reconstructing traditional Korean culture. 

[Source from Asia Society Texas website]
 
 
 
3 박서보, 하종현 등 단색화 작가들, 해외 유수의 갤러리에서 개인전 개최


전시작가: Chung Sang-hwa, Ha Chong-hyun, Park Seobo, Kwon Young-woo, Lee Ufan
전시제목: DANSAEKHWA AND MINIMALISM
전시기간: 2016.01.16 – 03.12 
전시기관: Blum & Poe LA, USA
웹사이트: http://www.blumandpoe.com/exhibitions/dansaekhwa-and-minimalism#images1

국제갤러리의 단색화 주요 작가들은2016년 1월부터 전세계에서 활발하게 전시를 개최하며 단색화 열풍을 이어나간다. 이우환, 박서보, 하종현, 권영우, 정상화는 2016년 1월 16일부터 3월 12일까지 미국 LA에 소재한 블럼앤포 갤러리(Blum & Poe) 에서 열리는 그룹전 <단색화와 미니멀리즘>에 참여하며 해외 미술 거장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1960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미니멀리즘 작가들과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 약 25점이 전시되며 각각의 사조가 가진 미학과 개념의 다양성을 비교하고 살펴보는 기회를 마련한다.
이외에도 박서보는 2016년 1월 15일부터 3월 12일까지 영국 런던의 저명한 화이트 큐브 갤러리(White Cube Gallery)에서 개인전 을 갖는다. 그는 단색화 사조가 가장 활발했던 60년대부터 80년대 작품들을 선보이며 한국 역사와 미술의 연관성을 심도 있게 보여줄 예정이다. 박서보는 또한 프랑스 파리 소재의 패로탱 갤러리 (Galerie Perrotin)에서 1월 9일부터 2월 27일까지 단체전 을 기획하며 국내작가 최명영, 서승원, 이승조 작가의 추상회화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Major Dansaekhwa artists represented by Kukje Gallery will hold exhibitions around the globe,highlighting the international interest that continues to surround the Dansaekhwa movement.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Lee Ufan, and Park Seo-Bo will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Dansaekhwa and Minimalism at Blum & Poe, Los Angeles, from January 16th to March 12th. The exhibition will consist of 25 works of Minimalism and Dansaekhwa artists from the 1960’s to the present, displaying an opportunity to examine and compare the various artistic philosophies and approaches for the respective movements. 
Park Seo-Bo will also hold a solo exhibition Park Seo-Bo Ecriture 1967-1981 from January 15th to March 12th at White Cube Gallery in London, England. A presentation of his works from 1960s to 1980s, the period when the Dansaekhwa movement was most active, and the works will show an in-depth connection between Korean history and art. Park Seo-Bo will also curate the group exhibition Origin at Galerie Perrotin in Paris, France. From January 9th to February 27th, works by Korean abstract painters Choi Myung Young, Suh Seung-Won, and Lee Seung Jio will be on view.
 
 
 
4 장-미셸 오토니엘, 미국 샌프란시스코 Conservatory of Flowers에 작품 설치


전시작가: Jean-Michel Othoniel (French, 1964)                                                          
전시기관: 836M & Conservatory of Flowers, San Francisco, USA
전시기간: 2015.09.26 – 2016.02.26
웹사이트: http://www.836m.org/

장 미셸 오토니엘은 2015년 9월부터 2016년 2월 26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온실식물원 Conservatory of Flowers에 그의 작품 ‘바람의 장미 La Rose des Vents’를 설치한다. 보스턴 이사벨라 스튜어드 가드너 미술관에 이은 이번 전시는 샌프란시스코 예술위원화와 샌프란시스코 여가활동국의 후원 및 비영리 예술갤러리 836M의 협업으로 개최된다. 같은 기간 동안 샌프란시스코 시내에 위치한 836M 갤러리에서 신작 ‘작약, 수줍음의 매듭 Peony, the Knot of Shame’ 와 함께 프랑스 파리 베르사유 궁전 정원에 설치된 ‘아름다운 춤 Les Belles Danses’ 작품의 스케치와 수채화 작업들을 전시하며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오토니엘의 예술세계를 소개한다.

Jean-Michel Othoniel installs La Rose des Vents at the San Francisco Conservatory of Flowers from September 2015 to February 26, 2016. Following his exhibition at the Isabella Stewart Gardner Museum, Boston, this exhibition opens in partnership with the San Francisco Arts Commission and the San Francisco Recreation and Parks Department and non-profit gallery 836M. At 836M, Othoniel’s new work Peony, the Knot of Shame is shown along with his sketches and watercolours for Les Belles Danses, his installation at the Palace of Versailles in France.

[Source from Jean-Michel Othoniel’s website] 
 
 
5 줄리안 오피, 루미에르 런던 페스티벌에 참여


전시작가: Julian Opie (b. 1958)                                                                              
행사제목: 영국 런던 <루미에르 런던> 페스티벌
행사기간: 2016.01.14 – 01.17
웹사이트: http://www.visitlondon.com/lumiere/programme/piccadilly-regent-street-and-st-james/lumiere-artist-julian-opie

줄리안 오피는 1월 14일부터 17일까지 런던의 도심에서 열리는 빛의 축제인 루미에르 런던 (Lumiere London) 페스티벌에 참여한다. 20여명의 세계적인 작가, 퍼포머, 디자이너들은 매일 저녁 런던의 거리와 건축물들을 빛의 작품들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LED, 네온 등 독창적인 미디어 작품으로 주목 받아온 줄리안 오피는 신작 Shaida Walking. (2015)을 런던 소호 지역의 브로드윅 스트리트와 카나비 스트리트의 교차로에 설치한다.

Julian Opie will participate in the lights festival Lumiere London in downtown London, which opens January 14th to January 17th. Lumiere London includes 20 international artists, performers, and designers who will transform the capital’s iconic streets and architecture every night of the festival using the medium of light. Renowned for his innovative use of light including LED and neon, Opie will install his new work Shaida Walking (2015) at the intersection of Broadwick Street and Carnaby Street in Soho.

[Source from Lumiere London Festival]
 
 
6 양혜규 싱가포르 난양기술대학에서 주최하는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프로그램: ARTIST-IN-RESIDENCE
주최기관: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Center for Contemporary Art in Singapore
레지던시 기간: 2015.12.14 – 2016.1.15, 2016.03.28 – 2016.4.17
웹사이트: http://ntu.ccasingapore.org/residencies/haegue-yang/


양혜규는 12월 14일부터 내년 1월 15일, 3월 28일부터 4월 17일까지 두 번에 걸쳐 싱가포르 난양기술대학에서 주최하는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양혜규는 레지던시 기간 동안 한국을 대표하는 거장이자 1978년에 납북되었던 신상옥 영화감독에 대한 연구와 동남아시아 지역의 영화사가 교차하는 지점에 주목하여, 식민역사에서 이주자들이 겪게 되는 운명과 고향에 관한 이야기를 주제로 작업할 예정이다. 양혜규의 디아스포라에 대한 관심은 나치 치하의 독일 제 3제국 시절 ‘영광의 홀’(Ehrenhalle)이라 불렸던 공간의 역사적 의미를 새롭게 해석한 ‘서사적 분산(分散)을 수용하며- 비(非)카타르시스 산재(散在)의 용적에 관하여(2012)’ 설치작업에서 시작되었다.  

From December 14, 2015 to January 15, 2016 and March 28 to April 17,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artist residency program at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Center for Contemporary Art in Singapore. Haegue Yang will shift her attention to researching film histories in Southeast Asia. These film histories within the region intersect with her research on the Korean filmmaker Shin Sangok, who was kidnapped by North Korea in 1978 and produced 17 films after his prolific career in South Korea.  While in residence, Yang will also examine questions of home, destinies, and narratives that are interwoven with migratory figures in a colonial history. Her research on the Southeast Asian Diaspora figures extends from an annual commission, Accommodating the Epic Dispersion – On Non-Cathartic Volume of Dispersion (2012) for Haus der Kunst in Munich which was once called ‘Ehrenhalle’ during the Nazi Germany. 

<Source: NTU website>
 
 
7 김소라, 박찬경, 함경아, 제 1회 아시아 비엔날레/ 제 5회 광저우 트리엔날레 참여

The Goethe-Institut's Reading Room Pyongyang: Between Object and Shadow 
Photo from www.readingroompyongyang.de, Courtesy of the artists

전시작가: Sora Kim (Korean, 1965), Park Chan-Kyong (Korean, 1965), Kyungah Ham (Korean, 1966)
전시제목: 1st Asia Biennial/ 5th Guangzhou Triennial: Asia Time
전시기관: Guangdong Museum of Art/Goethe-Institut Guangzhou
전시기간: 2015.12.11 – 2016.4.10
웹사이트: http://www.gdmoa.org/home/Exhibition_information/Exhibition_2014/13/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

국제갤러리의 김소라, 박찬경, 함경아는 2015년 12월 11일부터 2016년 4월 10일까지 개최되는 제 1회 아시아비엔날레/ 제 5회 광저우 트리에날레에 참여한다. ‘Asia Time’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광저우 트리엔날레는 ‘World Time’과 대비되는 느림, 명상과 같은 동양적인 가치들을 돌아보고자 한다. 전시가 진행되는 광동미술관에서 함경아는 자수연작 중 신작 ‘모나리자 (2015)’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소라와 박찬경은 한국계 네덜란드 작가 사라 반 더 하이데 (Sara van der Heide)의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반 더 하이데는 광저우 독일문화원에 일시적으로 평양 독일문화원 도서관을 재현하여 14명의 현대미술작가들과 함께 다양한 영상작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문화를 확산 시키는데 있어 국가의 역할, 그리고 자유와 검열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김소라는 문화원 도서관 자료 중 선택된 임의의 페이지를 전달받아 텍스트를 추출하여 의미와 언어를 넘어서는 새로운 텍스트를 만들어내는 ‘추상적 읽기 (2015)’를 선보인다. 박찬경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 과정을 담은 비디오 작품 ‘비행 (2006)’을 열람실에 설치한다.

Sora Kim, Kyungah Ham, and Park Chan-Kyong participate in the 5th Guangzhou Triennial/1st Asia Biennial: “Asia Time” from December 11, 2015 to April 10, 2016. In comparison to the global sense of “World Time”, the triennial focuses on slowness and tranquility, which are widely understood as values of “Asia Time”. Kyungah Ham will present the latest addition to her embroidery series Mona Lisa (2015) at the exhibition in Guangdong museum of Art.
Sora Kim and Park Chan-Kyong participate in a project by Korean-Dutch artist Sara van der Heide at the 5th Guangzhou Triennial. Van der Heide temporarily restages the Pyongyang Reading Room in the Guangzhou Goethe-Institut and collaborates performance, video, and various works with 14 contemporary artists around the world to discuss the role of the government in the spread of culture and freedom and censorship. For Sora Kim’s Abstract Reading (2015), a random selection of pages from different books from the German library was sent to Sora Kim. From these pages she re-creates a new text: text beyond meaning and the different languages. Park Chan-Kyong installs his video piece Flying (2006) in the Reading Room, which accounts the process of the Inter-Korean Summit Talks in 2000.

<Source from Sara Van der Heide press release, Guangzhou Triennial website>
 
 
8 양혜규 “Mobile M+: Live Art에 참여

Haegue Yang, The Malady of Death - Monodrama with Jeanne Balibar, June 7 2012
Commisioned by Documenta 13, Courtesy of the artist,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Mobile M+: Live Art
전시기관: Sunbeam Theatre, Hong Kong
전시기간: 2015.12.4 – 201512.20
웹사이트: http://www.westkowloon.hk/en/maladyofdeath

양혜규는 12월 4일부터 20일까지 17일간 홍콩에서 열리는 “Mobile M+: Live Art”에 참여한다. 몸과 액션을 표현수단 및 매체로써 ‘생동감’을 나타내는 “Mobile M+: Live Art” 에는 10명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며, 6개의 다양한 퍼블릭 프로그램과 3개의 전시가 홍콩 도시 내 8곳의 각기 다른 장소에서 개최된다. 양혜규는 4일과 5일 8시에  “죽음에 이르는 병 The Malady of Death: Écrire et Lire” 을 중국어로 번역하여 현지 퍼포머 Hon Lai-chu (금요일), Yau Ching (토요일)와 함께 상영한다.

For 17 days from December 4 to 20, 2015, ‘Mobile M+: Live Art’ presents 10 artists exploring aspects of ‘liveness’ and using the body and action as the mediums and channels of expression. Bringing more than 6 cross-disciplinary public performance art events and three exhibitions to eight different locations around Hong Kong. The Chinese translation of Haegue Yang’s Malady of Death, Écrire et Lire will be read by Hon Lai-chu and Yau Ching at 8 PM on December 4th and 5th respectively.

<Source from M+ website>
 
 
9 구본창,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미술부문 수상


작 가 명: Koo Bohnchang (Korean, 1953)
수상내용: 2015 문화예술발전 유공자 대한민국문화예술상
훈    격: 대통령상
수상부문: 미술
웹사이트: http://www.mcst.go.kr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문화예술발전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2015년 제47회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구본창은 “사진작가이며 교수 및 기획자로서 국내외에서 전방위적 사진전문성 개발과 후학 양성에 힘써오면서 한국 사진예술의 질적 수준과 국제적 위상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가 발표한 ‘2015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 총 32명 중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의 미술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Koo Bohnchang has been selected as a recipient of the 47th Republic of Korea Culture and Arts Award as a 2015 Person of Merit, Development of Culture and Arts citation. Koo received his recognition “as a photographer, professor, and producer has contributed greatly to the multi-directional development of professional photography and the fostered the next generation thus improving the quality of Korean art photography and its international reputation”. Koo Bohnchang, awarded for the Arts sector, was listed as one of the thirty-two recipients awarded the 2015 Person of Merit, Development of Culture and Arts citation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Minister Kim Jongdeok).

<Source from MCST website>
 
 
10 국제갤러리 이현숙 회장, 대한민국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 수상


수상내용: 2015 문화예술발전 유공자 대한민국문화예술상
훈    격: 대통령상
수상부문: 문화일반
웹사이트: http://www.mcst.go.kr


국제갤러리 이현숙 회장은 2015년 제47회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을 수상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가 발표한 ‘2015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 총 32명 중 이현숙 회장은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의 문화일반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이현숙 회장은 “국내외 작가들을 해외에 소개함으로 문화외교관으로서 가교역할을 수행하고, 현대 미술을 주도하는 화랑을 운영하면서 세계적인 네트워크 구축과 신진작가 발굴을 후원”한 공적을 인정받아 2015년 수상자로 선정되었으며 대통령 표창과 함께 1천만 원의 상금을 수여하였다.

Hyun-Sook Lee, founder of Kukje Gallery, has been named a recipient of the 47th Republic of Korea Culture and Arts Award.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Minister Kim Jongdeok) the founder and chairwoman of Kukje Gallery is one of thirty two recipients awarded the 2015 Person of Merit, Development of Culture and Arts citation. Hyun-Sook Lee’s award is in the General Culture sector. The official announcement lauded Chairwoman Hyun-Sook Lee for her role “introducing both domestic and international artists overseas as an active cultural ambassador, while operating a leading contemporary art gallery, and developing a global network and supporting the recognition of emerging artist.” Lee was honored with the 2015 Presidential Citation and a 10 million won prize.

<참조_ 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