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Ghada Amer Référence à Elle
The Song of Slant Rhymes
October 2016
September 2016
August 2016
July 2016
June 2016
May 2016
April 2016
March 2016
February 2016
January 2016
December 2015
November 2015
October 2015
September 2015
August 2015
July 2015
June 2015
May 2015
April 2015
March 2015
February 2015
January 2015
December 2014
November 2014
October 2014
September 2014
August 2014
July 2014
June 2014
May 2014
April 2014
March 2014
February 2014
January 2014
December 2013
November 2013
October 2013
September 2013
August 2013
July 2013
June 2013
May 2013
April 2013
March 2013
January 2013
December 2012
November 2012
October 2012
September 2012
August 2012
July 2012
June 2012
May 2012
April 2012
March 2012
February 2012
January 2012
December 2011
November 2011
October 2011
September 2011
August 2011
July 2011
June 2011
May 2011
April 2011
March 2011
February 2011
January 2011
December 2010
November 2010
October 2010
September 2010
August 2010
July 2010
June 2010
1 이기봉, 2016 창원조각비엔날레 참가

There is No Place - The Sleep Machine, 2003

국제갤러리의 이기봉은 9월 22일부터 10월 23일까지 창원용지호수 일대에서 열리는 2016 창원조각비엔날레에 참가한다. 2010년 개괄하여 올해로 제3회를 맞이하는 2016 창원조각비엔날레에는 14개국의 116여팀의 작가가 참여하며, <억조창생(億造創生: We create things, things create us)>을 주제로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기봉은 <There is No Place - The Sleep Machine (2003)>을 선보인다. 

Kibong Rhee will participate in Changwon Sculpture Biennale 2016, taking place in the Changwon Yongji Lake area from September 22 to October 23, 2016. One hundred sixteen artists and collectives from 14 different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e 3rd iteration of Changwon Sculpture Biennale, a biennial that was founded in 2010. Titled Eok-Jo-Chang-Saeng (億造創生: We create things, things create us), this exhibition will feature artworks that express the beauty of nature as it stands. Kibong Rhee will showcase his There is No Place – The Sleep Machine (2003).
 
 
 
2 마이클 주, 박찬경, 김소라, 다미안 오르테가, 제5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참여


국제갤러리의 마이클 주, 김소라, 박찬경, 그리고 다미안 오르테가는 2016년 10월 15일부터 12월 15일까지 두 달 간 개최되는 제5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 5)에 참가한다. 안양이라는 도시의 특수성을 가지고 매 년 개최되고 있는 이번 공공예술프로젝트는 주은지 큐레이터의 기획으로 20여 명의 국내외 작가들이 참여하며, 안양과 주변 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과도 적극적으로 교류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시 도록은 2017년 4월에 발간될 예정이다.

Michael Joo, Sora Kim, Park Chan-kyong, and Damián Ortega will participate in the 5th Anyang Public Art Project (APAP 5), taking place from October 15 to December 15. Under the the curatorial direction of Eungie Joo, this annual public art project highlights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Anyang city. Approximately twenty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will participate, and the project will include an enthusiastic exchange with local artists based in and around Anyang. The exhibition catalogue will be available in April of 2017.
 
 
 
3 김수자, 일본 나라프로젝트 참가


전시작가: 김수자
전시제목: Nara Project
전시기간: 2016년 9월 3일 – 2016년 10월 23일
전시기관: 일본 나라현 간고사
웹사이트: http://culturecity-nara.com/en/event/gangoji/

김수자는 9월 3일부터 10월 23일까지 일본 나라현에서 열리는 <나라 프로젝트>에 참가한다. 이 프로젝트는 일본・중국・한국의 3개국에서 문화적인 발전을 지향하는 한 개의 도시를 선정하여 각 도시가 행하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의 교류를 돈독히 다져가는 국가 프로젝트인 <동아시아문화도시>의 일환으로 개최되며, 올해는 일본의 나라를 비롯하여 중국의 닝보시, 한국의 제주특별시가 진행한다. 김수자의 작품이 설치되는 나라현의 간고사는 6세기 아스카에 세워진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의 사찰이자 당시 백제에서 건너온 승려들과 장인들이 지은 호코사를 전신으로 하며, 이후 8세기경에 현재의 위치로 신축 이전되어 나라시대에는 대사찰의 역할을 유서 깊은 명승이다. 동양의 음양 사상을 바탕으로 하는 작품을 다뤄온 김수자는 이곳의 돌무대에서 검은 오브제와 모든 것을 반사하는 유리면이 특징인 장소특정적인 설치작품을, 쇼시보우의 좌실에서는 영상 작품을 소개하며 간고사의 오랜  ‘시간’은 물론 장소가 가진 특별한 역사적인 맥락을 담아낼 예정이다.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Nara Project, which takes place in Nara Prefecture from September 3 to October 23. This project is part of a tri-national event initiated by the Culture City of East Asia to promote and foster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China, and Japan. Each nation selects one city which will showcase its cultural development through various programs. In addition to the program in Nara, Japan, Ningo city, China and Jeju city, Korea will each host a project this year. Kimsooja’s work will be installed in Gangoji Temple, a historically significant Buddhist temple from the Nara Period built by Buddhist monks and master craftsmen dispatched from Korea. Gangoji Temple is also the oldest temple in Japan. Formerly known as Hōkō-ji Temple upon its completion during the 6th century Asuka Period, it was renamed Gangoji Temple upon its relocation to the new capital in present-day Nara. In this space, Kimsooja, who primarily explores Eastern yin and yang philosophy, will present a location-specific installation that includes reflective glass surfaces and black objects on an Ishibutai (a stone stage) and a video piece in the sitting room of Shoshibo (a prefectural designated cultural asset) to investigate the concept of “time,” relating to Gangoji Temple’s long history and intercultural context.
 
 
4 하종현, 2016 부산비엔날레 참가

무제 72-C, 1972

전시작가: 하종현
전시제목: 2016 부산비엔날레: 혼혈하는 지구, 다중지성의 공론장
전시기간: 2016년 9월 3일 – 2016년 11월 30일
전시기관: 부산시립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busanbiennale.org/main/index.php

국제갤러리의 하종현은 9월 3일 개막하는 2016 부산비엔날레에 참가한다. <혼혈하는 지구, 다중지성의 공론장>이라는 제목으로 두 개의 프로젝트와 세미나로 구성된 이번 비엔날레에는 22개국 118명(팀)이 참여하며, 미술과 건축, 디자인, 공연 등 다양한 주제들을 다룰 예정이다. Project 1은 한·중·일 3개국, 5명의 큐레이터들에 의해 ‘an/other avant-garde china-japan-korea’라는 주제로 60~80년대의 한국, 중국, 일본의 자생적 실험미술인 아방가르드를 조망하는 전시로, 1970년대 초에 제작된 하종현의 초기작품 세 점이 출품될 예정이다.

Ha Chong-Hyun will participate in Busan Biennale 2016, which will see its inauguration on September 3. Titled Hybridizing Earth, Discussing Multitude, this year’s Biennale consists of two projects and a seminar featuring 118 teams from 22 countries, and will employ a variety of subjects such as art and architecture, design, and performance. Project 1 is an exhibition where five curators from the three countries of Korea, China, and Japan will come together under the subject of an/other avant-garde china-japan-korea, in examination of the spontaneous experimental art that is the avant-garde in the three countries from the 1960s to the 1980s. Three of Ha Chong-Hyun’s earlier works from the 1970s will be part of this survey. 
 
 
 
5 박찬경, 함경아, Taipei Biennial 참가

Citizen's Forest, 2016
Video (b&w), directional sound
27 minutes

Courtesy of Art Sonje Center and the Taipei Biennial 2016 

전시작가: 박찬경, 함경아
전시제목: 타이페이 비엔날레
프리뷰: 2016년 9월 8일 – 2016년 9월 9일
전시기간: 2016년 9월 10일 – 2017년 2월 5일
전시기관: 대만 타이페이 Taipei Fine Arts Museum (TFAM)
웹사이트: http://www.tfam.museum

1992년부터 개최되며 현대미술의 동시대 담론들을 담아내고 있는 제 10회 타이페이 비엔날레에 국제갤러리 박찬경과 함경아가 참가한다. 이번 비엔날레는 예술감독 코린 디세런스 (Corinne Diserens)의 기획으로 9월 10일부터 내년 2월 5일까지 개최되며, 함경아는 잘 알려진 자수작품 중 SMS 시리즈 4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찬경은 약 25분 길이의 3 채널 비디오 신작 를 소개한다.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will exhibit at the 10th Taipei Biennial, a center contemporary art discourse since 1992. This year’s biennial is conceptualized by guest curator Corinne Diserens and will remain open to public from September 10, 2016 to February 5, 2017. Kyungah Ham will present four works from her SMS series, which are some of her well-known embroidery pieces, while Park Chan-Kyong will showcase a new 25 minute, 3 channel video installation. 

 

 
 
6 김수자, 제2회 항저우 섬유예술 트리엔날레 참가


전시작가: Kimsooja
전시제목: 항저우섬유예술트리엔날레 Weaving and We: The Second Hangzhou Triennial of Fibre Art 2016 
전시기간: 2016년 8월 25일 – 2016년 10월 25일
전시기관: 항저우 저장성 미술관 (Zhejiang Art Museum)
웹사이트: http://www.fiberarthangzhou.com/Site_En/index.aspx

김수자는 8월 25일부터 10월 25일까지 항저우 저장성 미술관에서 열리는 제2회 항저우 섬유예술 트리엔날레에 참가한다. 항저우는 전통적인 직물공업을 바탕으로 한 섬유산업이 예부터 발달해 온 곳으로, 2013년 제1회 섬유예술트리엔날레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올해 두 번째 전시를 맞아 20개국 40여명의 현대작가들 및 섬유예술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천을 짜는 방직과 사회, 문명, 그리고 신체의 관계를 현대 미술 흐름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또한 대담과 심포지움을 통해 방직의 역사를 연구하고 이를 도록 및 인터뷰 영상으로 제작하는 학술 활동도 병행될 예정이다. 김수자는 육각형으로 설치된 천 위에 6-채널 영상작업인 <바늘여인 (A Needle Woman)>(2005) 을 영사하여 앞 뒤 어느 공간에서도 감상할 수 있도록 선보일 예정이다.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Weaving and We: The Second Hangzhou Triennial of Fibre Art 2016, which opens from August 25 to October 25 at the Zhejiang Art Museum in Hangzhou, China. Hangzhou enjoys a long history of advanced textile industry, which precipitated the success of the First Hangzhou Triennial of Fibre Art in 2013. Through an exploration of weaving, the second Hangzhou Triennial highlights relationships between history, civilization, and the human body within the contemporary arts trends. Forty artists and textile artisans from 20 different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is exhibition. In addition, the Triennial will investigate the history of weaving through discourse and symposiums and publish these findings in catalogues and interview videos.
 
 
 
7 홍승혜, 우고 론디노네, 제 9회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 참가


전시작가: Hong Seung-Hye, Ugo Rondinone                                                           
전시제목: 제9회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 네리리 키르르 하라라 (NERIRI KIRURU HARARA)
전시기간: 2016.09.01 – 2016.11.20
전시기관: 서울시립미술관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

홍승혜와 우고 론디노네는 9월 1일부터 11월 20일까지 개최되는 제 9회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에 참가한다. 전시 제목인 《네리리 키르르 하라라 (NERIRI KIRURU HARARA)》는 상상 속 화성인의 말을 나타내며, 백지숙 전시감독의 기획으로 50명의 작가들과 아직 오지 않은 미래와 남아있는 과거, 현재의 언어를 표현하고자 한다. 전례없는 규모로 북서울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등 서울 시내 곳곳에 위치한 서울시립미술관 전관을 활용하는 이번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에서 홍승혜는 지난 윌링앤딜링 개인전에서 선보인 사운드 애니메이션을 발전시킨 작품을 선보이며, 우고 론디노네는 뉴뮤지엄에서 소개한 네온 작업의 연장선에 위치한 작업을 출품한다.

Hong Seung-Hye and Ugo Rondinone will participate in the ninth edition of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titled NERIRI KIRURU HARARA, from September 1 to November 20, 2016. The title, NERIRI KIRURU HARARA, is derived from a poem that verbalizes the imaginary language of Martians. Beck Jee-sook, artistic director of the SeMA Biennale Mediacity 2016, has chosen 50 artists to explore the uncharted languages of the future, while reflecting on the lost past and present. Exhibitions will be held in all branches of the Seoul Museum of Art including Buk-seoul Museum of Art and SeMA Nanji Residency (SNR). Hong Seung-Hye will present a sound animation originally developed for her solo exhibition at space WILLING N DEALING. Ugo Rondinone will show a version of his celebrated installation installed at the New Museum.

 
 
 
8 김용익, 일민미술관에서 개인전 <가까이…더 가까이…> 개최
 
제목없음, 1990, 캔버스에 아크릴, 194 x 259 cm

전시작가: Kim Yong-Ik                                                                                      
전시제목: 가까이…더 가까이…(Closer… Come Closer…)
전시기간: 2016.09.01 – 2016.11.06
전시기관: 일민미술관
웹사이트: http://ilmin.org/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9월 1일부터 11월 6일까지 일민미술관에서 개인전 《가까이…더 가까이…》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1990년대부터 공공미술, 민중미술, 대안공간 운동과 미술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해 온 김용익의 1997년 금호 미술관 개인전 이후 약 20년 만에 열리는 대형 회고전이다. 1970년대 단색화 계열의 작가로 시작하여 작업세계의 전환기를 맞이하는 초기 작업부터, 대표작인 <땡땡이 시리즈>를 비롯한 입체작품, 그리고 공공미술 실천가로서 개인적 고뇌가 응축되어있는 상자 시리즈까지 일민미술관의 세 전시실에서 작가의 진면목을 선보일 예정이다.

Kim Yong-Ik is an artist who has long been an advocate for public art, popular art, alternative spaces and art education. This fall he will be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Closer… Come Closer…at the Ilmin Museum of Art, from September 1 to November 6, 2016. The exhibition is the first major retrospective in 20 years, following his critically acclaimed 1997 solo exhibition at Kumho Museum of Art. On view are both early works from his period working within the milieu of Dansaekhwa as well as his more recent works including the Untitled (aka. ‘Box’) series and his signature Dot series. In addition, the exhibition will include sculptural works. All of the series being shown illustrate Kim’s struggle with the role of the public artist and the way artwork is archived and displayed. Kim Yong-Ik’s works will be exhibited in three galleries at the Ilmin Museum of Art.
 
 
 
9 김용익, 함경아, Suzhou Documents 전시 참가

Abstract Weave / Morris Louis Alpha Upsilon 1960, 2014, North Korean machine embroidery, collected world internet news articles, middle man, anxiety, censorship, ideology, tassel, wooden frame, 195 x 354 cm

전시작가: Kim Yong-Ik, Kyungah Ham                                                                   
전시제목: Suzhou Documents
전시기간: 2016년 8월 21일 – 2016년 10월 20일
전시기관: Suzhou Art Museum, Suzhou Industrial Park

함경아와 김용익은 8월 21일부터 10월 20일까지 쑤저우 박물관과 쑤저우 공업 원구 및 시내 여러 장소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현대미술 전시 Suzhou Documents에 참가한다. Zhang Qing과 Roger M. Buergel의 공동 기획으로 열리는 이번 비엔날레에는 40명의 세계적인 작가들이 참가하며, 함경아는 샹들리에 시리즈인 등을 포함한 8점을, 김용익은 1990년대 작업들을 비롯하여 7점의 회화와 설치작업들을 선보인다.

Kyungah Ham and Kim Yong-Ik will exhibit Suzhou Documents from August 21 to October 20, 2016, a large-scale exhibition of contemporary art to be held at several venues within the city of Suzhou, including the Suzhou Art Museum and Suzhou Industrial Park. Jointly curated by Zhang Qing and Roger M. Buergel, Suzhou Documents features 40 international artists. Kyungah Ham will showcase eight works of art including her Chandelier serie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02-02, and Kim Yong-Ik seven paintings and installations from the 1990s.
 
 
 
10 양혜규, 라파예트에서 《의사擬似-이교적》 개최

양혜규 디자인의 갤러리 라파예트 쇼핑백 디자인
Courtesy of Galerie Lafayette


전시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Quasi-Pagan Modern
전시기간: 2016.08.26 – 2016.10.09
전시기관: Galeries Lafayette, Paris and its 51 branches in France
웹사이트: http://www.galerieslafayette.com/

양혜규는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가장 큰 규모의 백화점인 갤러리 라파예트에서 8월 26일부터 10월 9일까지 《의사擬似-이교적 근대 (Quasi-Pagan Modern)》을 개최한다. 갤러리 라파예트는 2016년 가을/겨울 컬렉션을 소개하며 특별 초대 작가로 양혜규를 선정, 해당 기간 동안 프랑스 전역의 갤러리 라파예트 매장의 쇼윈도에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백화점 중앙에 위치한 돔 양식 아래에 처음으로 실사프린트 된 버티칼 블라인드를 활용한 작품을 소개하며, 갤러리 라파예트 역사상 최초로 현대 미술 작가의 오리지날 작품이 반영된 약 150,000개의 쇼핑백이 특별 한정판으로 고객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Haegue Yang will present an exhibition titled Quasi-Pagan Modern at Galeries Lafayette, the largest department store in Paris, France. The exhibition will be held concurrently at their many stores throughout France, from August 26 to October 9. The artist has been commissioned to exhibit her work to coincide with the launch of the new Autumn-Winter 2016 collections at Galeries Lafayette. Beneath the dome that dominates the heart of their main store, Haegue Yang will introduce a new installation which consists of printed vertical blinds. In addition, the artist has designed a complimentary and instantly iconic label for Galeries Lafayette’s shopping bags; 150,000 of the special autumn shopping bags with Yang’s motif will be distributed to customers within the exhibition period.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