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Ghada Amer Référence à Elle
The Song of Slant Rhymes
April 2018
February 2018
January 2018
December 2017
November 2017
October 2017
September 2017
August 2017
July 2017
June 2017
May 2017
April 2017
March 2017
February 2017
January 2017
December 2016
November 2016
October 2016
September 2016
August 2016
July 2016
June 2016
May 2016
April 2016
March 2016
February 2016
January 2016
December 2015
November 2015
October 2015
September 2015
August 2015
July 2015
June 2015
May 2015
April 2015
March 2015
February 2015
January 2015
December 2014
November 2014
October 2014
September 2014
August 2014
July 2014
June 2014
May 2014
April 2014
March 2014
February 2014
January 2014
December 2013
November 2013
October 2013
September 2013
August 2013
July 2013
June 2013
May 2013
April 2013
March 2013
January 2013
December 2012
November 2012
October 2012
September 2012
August 2012
July 2012
June 2012
May 2012
April 2012
March 2012
February 2012
January 2012
December 2011
November 2011
October 2011
September 2011
August 2011
July 2011
June 2011
May 2011
April 2011
March 2011
February 2011
January 2011
December 2010
November 2010
October 2010
September 2010
August 2010
July 2010
June 2010
1 김용익, 파리 Cahiers d’Art에서 개인전 《untitled utopias》 개최

Untitled, 2018. Print 60 x 80cm. Thomas Lannes, Paris, courtesy Cahiers d'Art.

전시작가: Kim Yong-Ik
전시제목: untitled utopias
전시기간: 2018년 4월 11일 – 9월 1일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Cahiers d’Art
웹사이트: http://www.cahiersdart.com/news/2018/march-2018/kim-yong-ik-untitled-utopias
 
김용익은 2018년 4월 12일부터 9월 1일까지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까예 다르(Cahiers d’Art) 갤러리에서 개최되는 개인전 《untitled utopias》를 통해 지난 2월 파리의 유서 깊은 판화 공방에서 제작된 일련의 판화 연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용익 작가에 의하면, 우리는 더 이상 새로운 창작이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으며, 수집, 해체, 재배치만이 가능한 시대에 접어들었다. 작가는 새로운 작품을 만드는 대신, 과거의 아이디어를 재전유하고 재해석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올해 하반기에는 까예 다르 출판사와 작가의 40년 화업을 시대별로 나누어 조망하는 도록 발간을 앞두고 있다.

Kim Yong-Ik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untitled utopias at the Cahiers d’Art gallery in Paris, France, from April 12 through September 1, 2018. The artist’s solo exhibition in France, Kim showcases three series of new prints produced in February 2018 in collaboration with the Cahiers d’Art publishing house. According to Kim Yong-Ik, we have entered an era of collection, deconstruction, and compilation; an age where editing is a required process for art-making. In place of creating new works, the artist presents a clear reframing of his practices by reappropriating and reinterpreting past ideas. In conjunction with the exhibition, Cahiers d’Art will publish a monograph in fall of 2018 that examines Kim Yong-Ik’s four-decade career. 


[Source from Cahiers d’Art press release]
 
 
2 이우환, 정연두, 평창에서 《한국현대미술의 하이라이트》 전 참가

Image provided by Pyeongchang 2018

전시작가: 이우환, 정연두
전시제목: 한국현대미술의 하이라이트
전시기간: 2018년 2월 9일 – 2월 25일
전시기관: 강원도 평창 문화ICT관 1층 근현대미술관
참여작가 : 이중섭, 김환기, 강익중, 이우환, 정연두 등 20여 명
웹사이트: https://www.pyeongchang2018.com/ko/culture/
 
국제갤러리의 이우환과 정연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맞춰 2월 9일부터 25일까지 강원도 평창 문화ICT 관에서 개최되는 《한국현대미술의 하이라이트》전에 참가한다. 이 전시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올림픽의 가치를 알리고 사람들의 참여를 도모하는 2018 평창 문화올림픽의 일환으로 기획되었으며, 회화, 조각, 설치, 미디어 등 거장의 작품부터 젊은 작가까지 한국 동시대 미술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작가 20여 명의 작품을 통해 한국 근현대를 관통하여 동시대까지 한국 미술의 주요 흐름을 짚어줄 뿐만 아니라 한국 현대미술의 아름다움과 역동성을 보여줄 것이다. 작품들은 <삶의 풍경>, <심상의 반영>, <세상과의 소통>이라는 세 개의 주제로 묶어 설치되며, 이우환은 대표적인 작품인 <선으로부터>와 <점으로부터>을, 정연두는 <시네매지션>을 출품한다.

Kim Whanki and Yeondoo Jung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Highlight. K-ART from February 9 to 25, 2018, at the Culture-ICT Pavilion, PyeongChang Olympic Plaza, Korea. This exhibition is part of the Cultural Programme of The PyeongChang 2018 Olympic and Paralympic Winter Games, which aims to promote cardinal Olympic values and ideals, as well as encourage public participation, showcasing works encompassing painting, sculpture, installation, and media by approximately twenty Korean artists. Featured artists include both historically significant masters and emerging artists who exemplify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 not only highlighting important movements within Korean art history but also portraying its inherent beauty and dynamism. The works are divided into three themes that constitute the exhibition: Scene of Life, Reflection of Imagery, and Connecting with the World. Lee Ufan will exhibit works from his signature series From Line and From Point, while Yeondoo Jung will showcase his acclaimed video work CineMagician.


[Source from Pyeongchang 2018 website]
 
 
3 이우환, 런던 켄싱턴 공원에 새로운 공공미술 조각 설치

Lee Ufan, Relatum - Stage (2018) ⓒ AECOM

전시작가: 이우환
작품제목: Lee Ufan Relatum - Stage
전시기간: 2018년 2월 6일 – 7월 29일
전시기관: Serpentine Gallery, Kensington Gardens, London, UK
웹사이트: http://www.serpentinegalleries.org/press/2018/02/lee-ufan-relatum-stage
 
이우환은 서펜타인 갤러리가 진행해온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8년 2월 초부터 서펜타인 갤러리 야외에서 새로운 조각작품을 선보인다. 요소들간의 미묘한 상호작용과 구도가 돋보이는 새로운 조각작품 <Relatum – Stage>(2018)에는 기존의 연작 작품 속의 개념과 더불어 물질성과 차이점에 대한 작가의 지속적 탐구가 스며 들어있다. 두 개의 각진 거울형의 철판과 바위로 구성된 작품 <Relatum – Stage>는 공원의 주변환경을 반영한 시적 설치물로써 자연과 산업을 병합시키는 매개로 작용한다. 작품 공개와 연계하여 이우환은 20018년 2월 6일 오후 6시 영국한국문화원에서 서펜타인 갤러리의 아트디렉터인 Hans Ulrich Obrist와 대화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Lee Ufan will present a new outdoor sculpture on the Serpentine Gallery premises in Kensington Gardens, London, in early February of 2018. Titled Relatum – Stage (2018), the Serpentine’s new sculptural commission by Lee Ufan continues the gallery’s exploration of public art. In its subtle interplay of elements and setting, Lee’s new work builds on ideas that permeated previous artworks in the Relatum series, as well as the artist’s own ongoing exploration of materiality and difference. Comprised of two, angled, mirrored, steel sheets and two different-sized stones, Relatum – Stage will merge the natural and industrial in a poetic installation that reflects the surrounding environment of the park. In celebration of the debut of Relatum – Stage, Lee Ufan will be in conversation with the Serpentine Galleries Artistic Director Hans Ulrich Obrist at the Korean Culture Centre UK on February 6 (Tues.), 2018, from 6pm.


[Source from the Serpentine Galleries press release]
 
 
4 노충현, 북서울미술관에서 그룹전 《두 번째 풍경 The veiled landscape》 참가

원숭이 A Monkey 115 X 115cm oil on canvas 2017

전시작가: 노충현
전시제목: 두 번째 풍경 The veiled landscape
전시기간: 2018년 1월 23일 – 3월 25일
전시기관: 북서울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 1, 2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bukseoul/exhibition/
 
노충현은 2018년 1월 23일부터 3월 25일까지 북서울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 1, 2에서 개최되는 기획전 《두 번째 풍경》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김기수, 김상균, 노충현, 뮌, 안창홍, 이창원, 장종완, 홍순명, 황세준 등 총 9명의 작가 작품들은 평범한 일상, 아름다운 풍경을 그린듯하지만 실은 외연에 가려진 물질만능주의, 사회의 불안과 동요, 희생, 고단한 일상 등을 담담하고 우회적이며 유머러스하게 담아내고 있다. 이를 통해 겉으로 보이는 대한민국의 풍경 이면의 진짜 풍경, 두 번째 풍경을 들여다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노충현은 2006년부터 선보여 온 텅 빈 동물원을 소재로 우리를 둘러싼 정치, 사회적인 상황과 인간 존재에 대해 발언해 온 <자리> 연작 중 <원숭이>, <코끼리>, <두개의 공>, <연극이 끝난 후> 등을 출품한다.

Choong-Hyun Roh is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veiled landscape from January 23 to March 25, 2018, at the SeMA Buk Seoul Museum of Art. This exhibition introduces works by nine artists including Kim Kisoo, Kim Sang Gyun, Choong-Hyun Roh, MIOON, Ahn Chang-hong, Changwon Lee, Jang Jongwan, Hong soun, and Hwang Sejun. While the works on view seem to portray the mundane everyday life and alluring landscapes on the surface, the images conceal the underlying materialism, uncertainties of today's society, sacrifice, and fatigue in a composed, oblique, and humorous manner, providing an opportunity to delve into an alternative Korean landscape that remains veiled underneath the façade. Four paintings from Roh's Jari (2006 -) series, each titled A Monkey, An Elephant, Two Balls, and After a Play Ends, are on view; the Jari series is one of Roh's most important ongoing series that depicts an empty zoo as a metaphor to reflect on today's sociopolitical climate and human existence in contemporary society.


[Source from SeMA Buk Seoul Museum of Art press release]
 
 
5 김수자, 구본창, 주홍콩한국문화원에서 《接點開花 (접점개화)》 전 참가


전시작가: 김수자, 구본창
전시제목: 接點開花 (Blooming at the Junction)
전시기간: 2018년 1월 25일 – 3월 31일
전시기관: 주홍콩한국문화원
웹사이트: http://www.festivekorea.com/en/programmes/
 
김수자와 구본창은 주홍콩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接點開花 (접점개화)》 전에 참가한다. 2017년 겨울 전세계 32번째로 개관한 주홍콩한국문화원은 한국과 홍콩의 문화 교류를 위한 플랫폼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나갈 것이다. 1월 25일부터 3월 31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전시에는 19명 작가들의 단색화를 비롯한 아방가르드 미술, 미디어 아트 등 1970년부터 현재에 이르는 다양한 한국 근대미술 작품들 31여점이 소개되어 한국 미술의 저변을 보여줄 예정이다. 구본창은 <B&W vessels> 시리즈 3점을 출품한다.

Kimsooja and Koo Bohnchang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Blooming at the Junction from January 25 to March 31, 2018, at the Korean Cultural Center Hong Kong (hereafter KCCHK). The KCCHK opened its doors in winter of 2017 as the 32nd Korean Cultural Center outpost; the platform will spearhead activities that promote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and Hong Kong. This exhibition introduces over 31 works of art by 19 Korean artists whose practices emerge from discrete movements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history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including Dansaekhwa, the Korean avant-garde, and media art. Koo Bohnchang will showcase three photographs from his B&W vessels series. 


[Source from Festival Korea website]
 
 
6 정연두, 박찬경, 함경아, 오형근, 영국 NEW ART EXCHANGE에서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참가
 
Hein-kuhn Oh, A corporal on red clay, May 2010, 110 x 147 cm, digital c-print.

전시작가: 정연두, 박찬경, 함경아, 오형근
시제목: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전시기간: 2018년 1월 27일 – 4월 15일
전시기관: 영국 노팅엄 New Art Exchange, Main Gallery & Mezzanine Gallery
웹사이트: http://www.nae.org.uk/exhibition/the-real-dmz/132

정연두, 박찬경, 함경아, 오형근은 영국 노팅엄의 New Art Exchange에서 열리는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에 참가한다. The Real DMZ 프로젝트는 한반도의 비무장지대 DMZ와 그 접경지역에 관한 연구를 바탕으로 진행하는 동시대 미술 프로젝트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영국 노팅엄의 New Art Exchange에서 8명의 한국 작가들은 분단과 긴장을 포함한 북한에 대한 여러 인식들을 다루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정연두의 신작과 함께 함경아는 매체에서 은연중에 다뤄지는 북한에 대한 이미지에 의문을 제기하며 새로운 인식을 전달하는 작품을 출품한다. 오형근은 사진작업으로 폭력의 대립상황을 포착하고, 박찬경은 순하고 어린 북한의 소년병의 모습으로 북한의 인간적인 모습을 그려낸 신작 영상작품을 선보인다.

Yeondoo Jung, Park Chan-kyong, Kyungah Ham, and Hein-kuhn Oh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at New Art Exchange in Nottingham, England. The Real DMZ Project is a contemporary art project based on research conducted on the DMZ (Demilitarized Zone) in South Korea and its border area. As part of Korea/UK 2017-18, a celebration of British and Korean art and culture, the exhibition invites eight South Korean artists who address the reality of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the persisting violence, tension and various perceptions of North Korea. The installation includes new work by Yeondoo Jung, along with embroidery pieces by Kyungah Ham that question the representations of North Korea that permeate the mainstream media and provide new, inventive possibilities of imagining the North. Also part of the show are Hein-kuhn Oh's photographs that portray conflicting moments of violence, anxiety, and absurdity, and Park Chan-kyong's new video work that reveals the vulnerable, humanistic sides of North Korea through ordinary and tender moments of childhood.

[Source from New Art Exchange press release]
 
 
7 안규철, 고양 아람누리 아람미술관에서 《100인의 인터뷰》展 참가


전시작가: 안규철
전시제목: 100인의 인터뷰
전시기간: 2017년 12월 16일 – 2018년 3월 25일
전시기관: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artgy.or.kr/EH/EH0201V.aspx?showid=0000005226
참여작가: 안규철, 옥인 콜렉티브 외 6명
 
안규철은 2017년 12월 16일부터 내년 3월 25일까지 고양 아람누리 아람미술관에서 개최되는 《100인의 인터뷰》전에 참가한다. 본 전시는 작품을 보여주는 기존의 미술관 역할에서 벗어나 작가와 예술전문가들, 시민참여자들이 인터뷰를 진행하며 동시대 미술이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답을 함께 찾아내고자 한다. 고령화 사회, 잊혀져가는 역사적 사건과 기억, 사회적 금기, 타인과의 소통 등을 다루는 작가들이 참가하여 예술의 가치를 재발견하면서 동시에 현대미술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Ahn Kyuchul is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Interview of One Hundred People at the Goyang Aram Nuri Aram Museum Art Gallery from December 16, 2017, to March 25, 2018. This show departs from the traditional museum exhibition format, vicariously searching for what contemporary art should be through interviews with artists, arts professionals, and citizens. Participating artists engage in issues of an aging society, fading historical events and memories of them, social taboos, and interpersonal communication, rediscovering the value and purpose of art and offering insight into what contemporary art has come to today.  


[Source from The Goyang Cultural Foundation website]
 
 
8 김홍석, 한국국제교류재단에서 개최되는 《아이러니 & 아이디얼리즘 (Irony & Idealism)》 참가

김홍석, <침묵의 고독(한국에서)>, 레진, 옷, 천, 가변 설치, 2017

전시작가: 김홍석
전시제목: 아이러니 & 아이디얼리즘 (Irony & Idealism)
전시기간: 2017년 12월 15일 – 2018년 1월 13일
전시기관: KF 갤러리
웹사이트: http://www.kf.or.kr/
 
김홍석은 한국국제교류재단에서 경기도미술관, 독일의 쿤스트할레 뮌스터와의 협력으로 개최되는 한·독교류전 《아이러니 & 아이디얼리즘》에 참가한다. 세계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한국 및 독일 작가 8인과 함께 현대미술의 동향을 선보이는 전시로, 현대미술을 통한 문화교류를 실현하고자 기획되었다. 한국에서는 김홍석, 남화연, 배영환, 안지산이 참가하며, 독일 작가로는 마이클 반 오펜, 만프레드 퍼니스, 비욘 달렘, 윤종숙 작가가 참여해 영상, 설치, 조각, 회화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1990년대부터 비디오, 조각, 회화, 퍼포먼스, 설치작업을 아우르며 전방위적 활동을 펼쳐온 김홍석은 이번 전시에서 그간의 '노동' 연작에 이은 설치와 영상 작업을 선보이며 현대미술의 아이러니를 가시화 한다. 작가를 중심으로한 작품의 제작 과정과 이를 유통하는 소비구조, 나아가 그 결과물을 작품으로 만나는 관람자의 인식에 이르기까지 작가 특유의 날카로운 예술적 해석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Gimhongsok is featured in a cultural exchange exhibition titled Irony & Idealism at the KF Gallery in Seoul, co-organized by the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the Kunsthalle Münster, and the Korea Foundation of Modern Art. This exhibition demonstrates how cultural exchange can be achieved with contemporary art and aims to delineate contemporary art today by showcasing works by eight Korean and German artists who are active in the international art scene. Korean artists Gimhongsok, Hwayeon Nam, Bae Young-whan, and Jisan Ahn, along with German artists Michael van Ofen, Manfred Pernice, Björn Dahlem, and Yoon Jongsuk, will showcase a diverse range of works including video, installation, sculpture, and paintings. Gimhongsok, whose practice encompasses video, sculpture, paintings, performance, and installation since the 1990s, is currently exhibiting an installation and video works that derive from the artist's ongoing 'labor' series, envisaging the irony that remains inherent in contemporary art. The works on display offer insight into the artist's acute interpretation of the artist's role in producing a work and distributing it for a consumer network, to the perception of the audience who come to face the final product.


[Source from Korean Foundation website]
 
 
9 정연두,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에서 《Petit h》 컬렉션 전 참가


전시작가: 정연두
전시제목: Petit h
전시기간: 2017년 11월 22일 – 12월 17일
전시기관: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
웹사이트: http://maisondosanpark.hermes.com/en/
 
정연두는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에서 11월 22일부터 12월 17일까지 열리는 컬렉션전 ‘쁘띠 아쉬(Petit h)’에 참가한다. 에르메스의 6대손인 파스칼 뮈사르(Pascale Mussard)가 2010년 탄생시킨 ‘쁘띠 아쉬’는 사용하고 남은 소재들과 브랜드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티스트와 디자이너들이 한 곳에 모여 새로운 오브제들을 탄생시키는 크리에이티브한 워크샵으로, 파리에서 상시판매를 하는 한편 전세계적인 순회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서울 전시를 위해 정연두는 계절의 변화와 아름다움을 마술적 신비로움으로 표현한 시노그래피를 선보이며 메종 에르메스 공간을 키네틱 아트가 가득한 곳으로 새롭게 변화시킨다. 2004년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의 최종 3인작가로 선정되기도 했던 정연두는 현재 허구와 현실의 경계를 탐구하며,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현대 미디어아티스트로 사진과 영상, 마술, 퍼포먼스 등의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작품세계를 펼치고 있다.  

Yeondoo Jung is featured in the Petit h exhibition at the Maison Hermès Dosan Park in Seoul from November 22 to December 17, 2017. Created in 2010 by Pascale Mussard, a member from the 6th generation of the Hermès family, Petit h is a creative workshop where artists and designers come together to create new objet works with Hermès materials cutouts. Petit h is held on rotation across the world, while works that were on view at the exhibition are on sale at the Maison Hermès in Paris. For the Seoul exhibition, Yeondoo Jung presents a scenography that features the beauty of changing seasons in magical mystery, transforming the Maison Hermès Dosan Park into a kinetic art space. Jung, one of the three finalists of 2004 Hermès Foundation Missulsang, explores the border between reality and imagination and listens to the voices of people today through various mediums including photography, video, magic and performance. 


[Source from Maison Hermès Dosan Park website]
 
 
10 김홍석, Sasa[44],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그룹전 《달의 이면》 참가

<달의 이면> 전시 전경, 사진: 홍철기

전시작가: 김홍석, Sasa[44]
전시제목: 달의 이면 The Other Face of the Moon
전시기간: 2017년 10월 27일 – 2018년 2월 4일
전시기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웹사이트: https://www.acc.go.kr/board/schedule/exhibition/1714
참여작가: 김홍석, 사사, 구정아, 춘 카이펑 외 18명
 
김홍석과 Sasa[44]는 10월 27일부터 2018년 2월 4일까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리는 그룹전 《달의 이면》에 참가한다. 이 전시는 아시아의 현대미술 작가, 디자이너, 건축가 등 22명(팀)이 프랑스 마르세유의 유럽지중해문명박물관(Mucem, 이하 뮤셈)의 소장품을 참조하며 유럽지중해 지역의 민속전통과 일상문화를 자유롭게 해석한 신작들로 구성되어 있다. 백만 점이 넘는 뮤셈의 방대한 소장품을 조사∙연구하고, 기발한 상상력을 통해서 유럽지중해의 일상문화를 이색적으로 읽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더 나아가 현대미술을 통해서 동서양의 민속적인 것, 대중적 전통, 이국적 취향, 낯섦 혹은 익숙함에 대한 ‘다르게 읽기’를 제안하고자 한다. 김홍석은 풍선 형태의 조각작업인 <Inadequate>을, Sasa[44]는 포스터와 아디다스 신발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Gimhongsok and Sasa[44]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Other Face of the Moon at Asia Culture Center in Gwangju from October 27, 2017, through February 4, 2018. The exhibition brings together twenty-two Asian contemporary artists, designers, and architects, presenting recent works that are in dialogue with folk traditions and everyday life of the Mediterranean as informed by the permanent collection of the Mucem (Museum of the Civilizations of Europe and the Mediterranean) in Marseille, France. The presentation provides the audience with an opportunity to examine and explore the Mucem's extensive collection of over a million works and understand the Mediterranean culture and lifestyle. The exhibition furthermore suggests alternative commentary on Eastern and Western folklores, widely accepted traditions, and notions of exoticism, unconventionality, and familiarity. On view are Gimhongsok’s balloon-shaped sculpture Inadequate and Sasa[44]’s installation of posters and Adidas sneakers. 


[Source from Asia Culture Center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