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Ghada Amer Référence à Elle
The Song of Slant Rhymes
May 2016
April 2016
March 2016
February 2016
January 2016
December 2015
November 2015
October 2015
September 2015
August 2015
July 2015
June 2015
May 2015
April 2015
March 2015
February 2015
January 2015
December 2014
November 2014
October 2014
September 2014
August 2014
July 2014
June 2014
May 2014
April 2014
March 2014
February 2014
January 2014
December 2013
November 2013
October 2013
September 2013
August 2013
July 2013
June 2013
May 2013
April 2013
March 2013
January 2013
December 2012
November 2012
October 2012
September 2012
August 2012
July 2012
June 2012
May 2012
April 2012
March 2012
February 2012
January 2012
December 2011
November 2011
October 2011
September 2011
August 2011
July 2011
June 2011
May 2011
April 2011
March 2011
February 2011
January 2011
December 2010
November 2010
October 2010
September 2010
August 2010
July 2010
June 2010
1 김수자, 미국 쿠퍼유니온에서 스크린상영 및 대담회 개최

'A Needle Woman: Galaxy was a Memory, Earth is a Souvenir' , 2014, 
Photo: Jaeho Chong

전시작가: Kimsooja (b. 1957)
전시제목: Kimsooja Screening & Conversation at Cooper Union
전시기간: 2016.05.10, 7:00 – 8:30 pm
전시기관: 미국 뉴욕 쿠퍼유니온 (The Cooper Union)
웹사이트: http://cooper.edu/events-and-exhibitions/events/galaxy-was-memory-earth-souvenir

국제갤러리 김수자는 5월 10일 오후 7시부터 8시 30분까지 미국 쿠퍼유니온에서 스크린 상영과 대담회를 갖는다. 평론가 스티븐 헨리 마도프 (Steven Henry Madoff)는 <A Needle Woman: Galaxy was a Memory, Earth is a Souvenir>(2014)를 포함한 김수자의 최근작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A Needle Woman: Galaxy was a Memory, Earth is a Souvenir>(2014)는 나노 과학자 울리 와이즈너와 건축가 정재호와 협업으로 만들어진 높이 14 미터의 무지갯빛의 나노 폴리머 강철 구조물로 2014년 코넬 대학교의 첫 비엔날레에서 발표되었으며, "Kimsooja: Collaboration on Campus—Nanotechnology and Contemporary Art" (2015)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로 Art21에서 방영된 바 있다. 

Kimsooja holds a pubic conversation at The Cooper Union in New York on May 10, 2016 from 7pm to 8:30 pm. Critic Steven Henry Madoff will discuss Kim’s recent and past works, including A Needle Woman: Galaxy was a Memory, Earth is a Souvenir (2014), an iridescent polymer and steel structure standing 46 feet tall, the result of a collaboration with both architect Jaeho Chong and nano scientist Ulrich Wiesner of the Wiesner Nanomaterials Lab at Cornell University. The event will include Art21’s recently released documentary film on the project, Kimsooja: Collaboration on Campus-Nanotechnology and Contemporary Art (2015).

[Source from Cooper Union press release]
 
 
2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그룹전 참여

구본창, 태초에 10-1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오형근 (b. 1963), 박찬경 (b. 1965), 양혜규 (b. 1971), 김수자 (b. 1957), 최재은 (b. 1953), 정연두 (b. 1969)
전시제목: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
전시기간: 2016.05.04 – 07.24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는 5월 4일부터 7월 24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를 포함한 60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전시로 총 4개의 챕터로 구성되며, 리얼리즘에 근거한 공적 이미지로 시작한 사진매체가 1989년 이후 작가 개인의 개념표현과 심미적 언어로써 기능하게 된 것에 주목한다. ‘실험의 시작’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챕터에는 구본창과 오형근의 작품이, ‘개념미술과 사진’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챕터에는 박찬경과 양혜규의 작품이 소개된다. 그리고 세 번째 챕터 ‘현대미술과 퍼포먼스, 그리고 사진’에서는 김수자, 정연두, 최재은의 작품이 전시되며, 현대미술계에서 이미지의 변화를 소개하는 네 번째 챕터에서는 오형근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Koo Bohnchang, Hein-kuhn Oh, Park Chan-Kyong, Haegue Yang, Jae-Eun Choi,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UBLIC TO PRIVATE: PHOTOGRAPHY IN KOREAN ART SCENE SINCE 1989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4 to July 24, 2016. Bringing together 60 artists, this large-scale exhibition is divided into 4 chapters, focusing on how photography that was rooted in realism after 1989 developed as a visual language expressing personal concepts and aesthetics. CHAPTER 1. Experiement Starts presents works from Koo Bohnchang and Hein-kuhn Oh, CHAPTER 2. Conceptual Launch displays works from Park Chan-Kyong and Haegue Yang, CHAPTER 3. Performance and site specificity in contemporary art exhibits works from Kimsooja, Yeondoo Jung, and Jae-Eun Choi, and CHAPTER 4. Exterior & interior landscape showcases works from Hein-kuhn Oh.

[Source from MMCA website]
 
 
 
3 양혜규, 갤러리 노이거림슈나이더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Presently>에 참여

The intermediate – Airflow of Pyramid Winnow, 2015
Artificial straw, steel stand, powder coating, casters, artificial plants, plastic twine
180 x 95 x 95 cm (h x w x d), Courtesy of Kukje Gallery, Seoul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Presently
전시기간: 2016.04.19 – 2016.05.21
전시기관: 독일 베를린 갤러리 노이거림슈나이더 (Galerie Neugerriemschneider)
참여작가: 양혜규, 아이웨이웨이, 올라퍼 엘리아손 외 57명
웹사이트: https://www.neugerriemschneider.com/

국제갤러리 양혜규의 작품이 4월 19일부터 5월 2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갤러리 노이거림슈나이더(Galerie Neugerriemschneider) 전시공간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에 출품된다. 독일의 현대미술가 토비아스 레베르거(Tobias Rehberger)가 기획하는 이번 전시는 지난 21년간 레베르거의 작업에 영향을 준 국제적인 60명의 아티스트들의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아이웨이웨이, 안드레아스 거스키 등 미술가뿐만 아니라 건축가, 디자이너, 음악가 등 예술 전반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을 소환하며, 레베르거의 친구이자 동료, 멘토인 이들의 작품은 예술가의 창작은 우연적이고 상호적인 아이디어의 결과물임을 증명한다. 양혜규는 신작인 <중간 유형 – 달리는 폭죽 The Intermediate – Running Firecracker>을 선보인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Presently at Galerie Neugerriemschneider in Berlin, Germany, from April 19 to May 21, 2016. Curated by German contemporary artist Tobias Rehberger, the exhibition presents artworks from sixty international artists who have influenced Rehberger in the past twenty-one years. By inviting artists such as Ai Weiwei and Andreas Gursky, and architects, designers, musicians, and other art professionals active in the art scene, the artworks of these friends, colleagues, and mentors demonstrate that creativity is a result of ideas, interactions, and coincidences. Haegue Yang presents her latest work The Intermediate-Running Firecracker.

[Source from Neugerriemschneider press release]
 
 
4 시징멘(김홍석), 일본 카나자와 21세기 미술관에서 그룹전 개최


전시작가: Xijing Men (Gimhongsok, 1964)
전시제목: Xijing Is Not Xijing, Therefore Xijing Is Xijing
전시기간: 2016.04.29 - 2016.08.28
전시기관: 일본 카나자와 21세기 미술관 (21st Century Museum of Contemporary Art)
아티스트토크: 2016.04.29 1pm-4:30pm
웹사이트: https://www.kanazawa21.jp/data_list.php?g=81&d=155&lng=e

국제갤러리 김홍석이 참가하는 시징멘의 그룹전 이 일본 카나자와 21세기 미술관에서 4월 29일부터 8월 28일까지 개최된다. 한국의 김홍석, 중국의 천사오슝, 일본의 오자와 쓰요시가 2006년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시징맨(Xijing Men 西京人)’ 은 그들이 만든 가상의 국가 개념을 통해 10년 동안 변화된 아시아의 위상과 국가간의 관계들을 유머있게 고찰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미술관의 입구와 7개의 전시실에 걸쳐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영감을 받았던 기존 작품을 비롯하여 처음 소개되는 신작 등이 전시된다. 또한 김홍석, 천샤오슝, 오자와 쓰요시 세 작가의 신작들도 전시된다. 김홍석은 텍스트와 드로잉으로 새로운 공공미술을 제안하는 을 선보이면서 공공의 이름으로 경시되는 개인에 대해 돌아본다.

Gimhongsok will be participating in an exhibition showcasing his work in the collaborative group the Xijing Men in an exhibition titled Xijing Is Not Xijing, Therefore Xijing Is Xijing at the 21st Century Museum of Contemporary Art, Kanazawa, Japan, on view from April 29th to August 28th. Xijing Men (西京人) consists of three artists Gimhongsok (Korea), Chen Shaoxiong (China), and Ozawa Tsuyoshi (Japan), whose work has contemplated the transformed status of Asia over the past decade. Exploring identity and the relationships between their respective home countries through the fictitious city-state Xijing, the exhibition will include a new work, Chapter 5: Xijing is NOT Xijing. Taking over the entrance of the museum and seven exhibition spaces, the exhibition will also present works such as Chapter 3: Welcome to Xijing-Xijing Olympics (2008) inspired by the 2008 Beijing Olympics, and Chapter 3: Welcome to 2 Xijing—Xijing Immigration Bureau (2012). The exhibition will also include individual works by each artist. Gimhongsok will present his proposal for a new alternative for public art in Public Blank (2006-2008), a work that combines text and drawings to confront propaganda and grapples with the way individuals are subsumed in the name of the public

[Source from 21st Century Museum of Contemporary Art Kanazawa website] 
 
 
5 양혜규,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인전 ≪의사擬似 – 이교적 연쇄≫ 개최


전시작가: Haegue Yang (Korean, 1971)
전시제목: ≪의사擬似 – 이교적 연쇄≫
전시기간: 2016.04.30 – 2017.04.30
전시기관: 독일 함부르크 쿤스트할레
웹사이트: http://www.hamburger-kunsthalle.de/

양혜규는 오는 4월 30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독일 함부르크 쿤스트할레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함부르크 쿤스트할레는 최근 보수를 마치고 재개관한 신관 1층을 할애하여 1년 주기로 세계적인 작가들의 신작 제작을 지원하고 개인전을 기획할 예정이다. 이는 국제 정세의 변화와 세계적인 문화 교류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연례 기획으로써, 그 첫 전시 작가로 양혜규가 초대되어 개인전 ≪의사擬似 – 이교적 연쇄≫를 개최한다. 이 전시에서는 근대 이래 산업화와 고대적 가치의 충돌 사이 긴장감을 바탕으로 한 ‘민속’ 개념에 천착해 온 작가의 짚풀 조각 연작 <중간 유형 – 추수마법>(2016), <중간 유형 – 여기저기 덥수룩>(2016), <중간 유형 – 탑돌이 부채춤>(2016) 등 4점과 <솔 르윗 뒤집기 – 186배로 확장된, 다섯개의 모듈에 입각한 입방체 구조물 #93-C>(2016)등을 포함하여 신작 17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짚풀 공예뿐 아니라 공산품을 재료로 도입한 특유의 소재 연구 방법론에 다면적으로 접근한 양혜규 작가의 작품세계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Haegue Yang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at Hamburger Kunsthalle in Hamburg, Germany, from April 30 2016 to April 30, 2017. Having recently completed a major renovation, Hamburger Kunsthalle reopened the ground floor of its new building and will be supporting the production of work by well-established artists as well as mounting annual solo exhibitions. International artists will be invited to address sociopolitical issues through new works created especially for the space. For the Hamburger Kunsthalle’s first exhibition, Haegue Yang has been invited to present UNCHARTED TERRITORY, where the artist will present seventeen new and old artworks addressing the way industry impacts contemporary society, and the way concepts of “folk” continue to play out in material culture. The exhibition will include works such as Sol LeWitt Upside Down – Cube Structure Based on Five Modules, Expanded 186 Times #93-C (2016), The Intermediate – Harvest Spell (2016), The Intermediate – Hairy All Over (2016), and The Intermediate – Fan Dance around a Pagoda (2016). Through these works, viewers will be able to appreciate Yang’s diverse practice through her investigation of both craft idioms and industrial materials.

[Source from Haegue Yang studio]
 
 
6 박찬경, 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되는 <시간의 빗장이 어긋나다>에 참여

〈작은 미술사 1〉, 2015, 스무 개의 이미지와 손으로 쓴 글, 가변 크기

전시작가: Park Chan-Kyong (Korean, 1965)
전시제목: The Time is Out of Joint
전시기간: 2016.04.08 – 2016.04.17
전시기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웹사이트: http://www.acc.go.kr/

박찬경은 4월 8일부터 17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되는 ≪시간의 빗장이 어긋나다≫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아시아문화전당과 샤르자예술재단이 공동으로 제작하고 이집트 출신의 독립큐레이터 타렉 아부 엘 페투가 기획한 ≪시간의 빗장이 어긋나다≫는 역사가 전환되는 시점이었던 1974년 바그다드에서 열린 제1회 ‘아랍 예술 비엔날레’와 1989년 베이징에서 열린 ‘차이나/아방가르드’ 전시를 재연하고, 2022년에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서 열릴 ‘적도 컨퍼런스’를 소환하여 미래에 열릴 전시를 미리-재연한다. 이를 통해 당대의 미술과 생각들을 선보이면서 서로 다른 장소와 과거와 현재의 상황 차이에서 비롯되는 제약들을 살펴보고자 한다. 박찬경은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작은 미술사 1〉를 선보이며 서구 중심의 미술사를 작가의 의도대로 재배치함으로써 미술사와 역사를 재창조하고, 같은 방식으로 무한하게 전개될 수 있는 주관적 미술사를 보여준다. 

Park Chan-Kyong participates in the project The Time is Out of Joint at the Asia Culture Center from April 8th to 17th. Co-organized by the Asia Culture Center and the Sharjah Art Foundation, the exhibition is curated by independent Egyptian curator Tarek Abou El Fetouh. The project reenacts the First Arab Art Biennial in Baghdad in 1974, the China/Avant-Garde exhibition in Beijing in 1989, and pre-enacts a future event to take place in Yogyakarta in 2022. Through these enactments the art and ideas of each time are revisited, and also investigates the constraints that occur between the past and present and the different location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Park Chan-Kyong presents Small Art History #1, where the artist rearranges art history, which centers on the West. Park thus recreates art history and history itself, and shows the endless possibilities in developing a subjective art history. 

[Source from ACC website]
 
 
7 구본창, 프랑스 파리 국립 기메 동양 미술관에서 소장품전 <Orient / Asie - aller / retour> 참가

Bohnchang KOO, Vessel, 2004-2011,
Épreuves modernes sur papier gampi, Achats 2015, AP14474, © DR - MNAAG


전시작가: Koo Bohnchang (Korean, 1953)
전시제목: Orient / Asie - aller / retour 
전시기간: 2016.04.13 - 2016.06.27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국립 기메 동양 미술관 (Guimet Museum)
웹사이트: http://www.guimet.fr/fr/expositions/expositions-a-venir/cat.listevents/2016/02/18/-

국제갤러리 구본창의 작품이 4월 13일부터 6월 27일까지 프랑스 파리의 국립 기메 동양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소장품전 <Orient / Asie - aller / retour>에 전시된다. 2001년 재개관 이후 처음으로 미술관이 소장한 사진 작품 156점을 한 자리에 선보이는 전시로써 19세기부터 현재까지 동서양을 아우르는 사진작품들을 전시한다. 사진을 통해 시공간 여행을 하는 것처럼, 그리스부터 이집트, 아프가니스탄, 일본, 한국 등을 담은 사진들은 사라진 풍경과 중요한 사건들을 담아낸 역사적인 기록들이자 동서양의 문화가 융합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매개체이다. 본 전시는 이어 기메 미술관에 작품을 기부한 마크 리부와, 미술관에 소장된 도자기를 촬영한 구본창의 <Vessel> 시리즈 등 대표적인 현대사진작가들의 작품도 선보인다.

Koo Bohnchang’s works will be exhibited in Orient / Asie – aller / retour at the Guimet Museum in Paris, France from April 13 – June 27, 2016. This is the first exhibition presenting photography works from the museum’s collection since its reopening in 2001. Showing 156 works from the 19th century to the present, the photographs encompass the East to the West, creating a journey through time and space. From Greece, to Egypt, Afghanistan, Japan, and Korea, these photographs act as historical records and medium for the merging process of the cultures of the East and West by capturing vanished landscapes and vital happenings. This exhibition presents works major contemporary photographers, including artworks by Marc Riboud who donated his works to the Guimet, and Koo Bohnchang’s Vessel series where he photographed the museum’s ceramic collection. 

[Source from Guimet Museum website]
 
 
8 박찬경, 미국 뉴욕 티나킴 갤러리에서 개인전 <Park Chan-kyong>개최

FLYING, video, sound, 13min., 2005, Photo: Artist,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Park Chan-Kyong (Korean, 1965)
전시제목: Park Chan-kyong 
전시기간: 2016.05.05 – 2016.06.11
전시기관: 뉴욕 티나킴 갤러리
웹사이트: www.tinakimgallery.com

국제갤러리의 박찬경은 뉴욕의 티나킴 갤러리에서 5월 5일부터 6월 11일까지 개인전을 개최한다. 그는 한국의 현대미술작가이자 영화감독으로서 미디어, 텍스트, 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냉전, 한국의 전통 종교 문화, 미디어 중심의 기억, 역사의 재구성 등을 주제로 다루어왔다. 본 개인전은 5월 5일 뉴욕 프리즈 아트페어 기간에 맞춰 개최되며, <파경>, <파워통로> 등 잘 알려진 미디어 작품들 약 5점이 출품되어 한국의 모순점과 소외된 것들에 대해 끊임없이 관심을 가져온 작가의 작품세계를 이해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Park Chan-kyong holds a solo exhibition at Tina Kim Gallery in New York, from May 5 to June 11, 2016. Park, a South Korean contemporary artist and film maker, has employed media, texts, videos, and other mediums to address themes such as the Cold War, traditional Korean religious culture, ‘media-oriented memories’, and ‘historical reconstruction’. Opening on May 5th in correlation with Frieze New York, the exhibition presents five artworks including Pa-gyong: Last Sutra Recitation and Power Passage. This exhibition will present the viewers a chance to gain understanding of the artist’s continual interests on contradictions and marginalized issues in Korea.
 
 
9 하종현, 권영우, 벨기에  <아트 브뤼셀> 아트페어 참가

Ha Chong-Hyun (b. 1935), Conjunction 95-026, 1995, Oil on hemp cloth, 185x185cm

전시작가: Ha Chong-Hyun (Korean, 1935), Kwon Young-Woo (Korean, 1926-2013)
전시제목: Art Brussels 2016
프리뷰: 2016.04.21, 11am – 5pm
전시기간: 2016.04.22 – 2016.04.24
전시기관: 벨기에 브뤼셀 투어&택시스 (Tour & Taxis) 이벤트홀 
웹사이트: http://www.artbrussels.com/en/

국제갤러리의 하종현, 권영우 작품이 4월 22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되는 아트페어 «아트 브뤼셀» 티나 킴 갤러리 부스에서 소개된다. 현재 벨기에 브뤼셀의 보고시안 재단 빌라 엉빵에서 4월 24일까지 열리는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전시에 참여하고 있는 하종현과 권영우 작가의 대표적인 단색화 작품들은 «아트 브뤼셀»에서도 연계되어 주요하게 선보여질 예정이다. 
올해로 34회째를 맞이한 아트 브뤼셀은 «From Discovery to Rediscovery»라는 주제로 올해 젊은 신진 작가들 소개하는 DISCOVERY 섹션과 저평가되었던 작가들을 재발굴하는 REDISCOVERY 섹션 등을 새롭게 마련하였다. 티나 킴 갤러리는 중진작가들을 선보이는 PRIME 섹션에 참가하며, 하종현의 <접합> 시리즈 세 점, 권영우 <무제> 2점을 비롯하여 이수경, 이기봉 등 현대미술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진 한국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Ha Chong-Hyun and Kwon Young-Woo’s works will be exhibited at Art Brussels by Tina Kim Gallery from April 22 to April 24, 2016. Ha and Kwon, who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the exhibition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at the Boghossian Foundation’s Villa Empain in Brussels, will present major Dansaekhwa pieces in the art fair. The theme for the 34th Art Brussels is From Discovery to Rediscovery. The DISCOVERY section presents young and emerging artists and REDISCOVERY is dedicated to artists who have been under-estimated or under-recognized. 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PRIME section, dedicated for established artists, presenting three artworks from Ha Chong-Hyun’s Conjunction series and two artworks from Kwon Young-Woo’s Untitled series, along with works by Yeesookyung, Kibong Rhee, and other renowned Korean contemporary artists.

[Source from Art Brussels website]
 
 
10 정연두, 프랑스의 메종 살방에서 개인전 <Hors la foule>개최

A day in the life of Gubo © Yeondoo Jung

전시작가: Yeondoo Jung(Korean, 1969)
전시제목: Hors la foule
전시기간: 2016.04.09 - 2016.04.30
전시기관: 프랑스 툴루즈 메종 살방 (Maison Salvan)
웹사이트: http://maison-salvan.fr/?p=4061

국제갤러리 정연두는 프랑스 툴루즈 메종 살방 아트센터에서 4월 9일부터 30일까지 개인전 <Hors la foule>을 개최한다.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프랑스 남서부 미디피레네 지역의 한불연합회의 협력으로 기획된 이 전시는 사진이라는 매체로 개인의 기억을 환상적인 이미지로 치환해 온 정연두의 세 가지 프로젝트를 주목하여 선보인다. 각각 개인의 소중한 기억과 그것을 정교하게 재현한 두 개의 비디오를 병치시킨 <수공기억>, 20세기 초 서울의 모습을 재현한 모형세트를 디오라마로 촬영하여 재구성한 <구보씨의 일일>, 그리고 맹인이 일상에서 오가는 거리의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슬라이드쇼로 구성한 <Wild Goose Chase>는 현실과 비현실, 진짜와 가짜의 경계를 넘나들며 개인의‘시각’이라는 시점을 확장해 온 정연두의 작품세계를 보여줄 것이다.

Yeondoo Jung holds the solo exhibition Hors le foule at La Maison Salvan in Toulouse, France, from April 9 to April 30, 2016. In celebration of 130 years of friendship and diplomacy between France and Korea, the exhibition, in partnership with the Franco-Korean Association of Midi-Pyrenees, presents three projects from Yeondoo Jung. Jung, whose works have centered on substituting personal memories for extraordinary images through photography, exhibits Handmade Memories, two videos played side by side containing reproduced personal memories from diverse individuals, A day in the life of Gubo, a model reconstruction of Seoul from the early 20th century filmed through a diorama, and Wild Goose Chase, a photography slideshow centered on a blind person’s life. Jung displays his personal artistic perspective that moves through the borderline of fantasy, and real and unreal.

[Source from Maison Salvan website]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