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Ghada Amer Référence à Elle
The Song of Slant Rhymes
July 2016
June 2016
May 2016
April 2016
March 2016
February 2016
January 2016
December 2015
November 2015
October 2015
September 2015
August 2015
July 2015
June 2015
May 2015
April 2015
March 2015
February 2015
January 2015
December 2014
November 2014
October 2014
September 2014
August 2014
July 2014
June 2014
May 2014
April 2014
March 2014
February 2014
January 2014
December 2013
November 2013
October 2013
September 2013
August 2013
July 2013
June 2013
May 2013
April 2013
March 2013
January 2013
December 2012
November 2012
October 2012
September 2012
August 2012
July 2012
June 2012
May 2012
April 2012
March 2012
February 2012
January 2012
December 2011
November 2011
October 2011
September 2011
August 2011
July 2011
June 2011
May 2011
April 2011
March 2011
February 2011
January 2011
December 2010
November 2010
October 2010
September 2010
August 2010
July 2010
June 2010
1 마이클 주, 아서 M. 새클러에서 개인전 <Perspectives: Michael Joo> 개최


전시작가: 마이클 주    
전시제목: Perspective: Michael Joo 
전시기간: 2016.07.02 - 2017.07.09
전시기관: 아서 M. 새클러 Arthur M. Sakler
웹사이트: http://www.asia.si.edu/exhibitions/current/michael-joo/

국제갤러리의 마이클 주는 2016년 7월 2일부터 내년 7월 9일까지 워싱턴 스미스소니언의 아서 M. 새클러 개럴리 파빌리온에서 개인전 < Perspective: Michael Joo >을 개최한다. 새클러 갤러리의 퍼스펙티브 시리즈는 매년 국제적인 현대 작가들을 선정하여 대형 작품을 선보여왔다. 이번 전시에서 마이클 주는 한국의 붉은관 두루미의 이주패턴을 관찰하여 기념비적인 캔버스 설치작품과 행잉 스컬프처를 새롭게 선보인다. 

Michael Joo presents the solo exhibition Perspective: Michael Joo at the Arthur M. Sackler Gallery in the Smithsonian Institution, Washington, from July 2 to July 9, 2016. The Perspectives series exhibits work by leading contemporary artists annually, and many of the exhibitions have featured large-scale installations. Michael Joo displays his latest works including a large-scale painting inspired by the migration patterns of the Korean red-crowned crane, and a hanging sculpture. 

 
 
 
2 김수자,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개인전 개최

Geometry of Mind, 2016
Participatory site specific installation consisting of clay balls, wooden table, and sound performance Unfolding Sphere
Courtesy of the artist,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의 세 번째 작가로 선정되어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 2016: 김수자-마음의 기하학’전을 2016년 7월 27일부터 2017년 2월 5일까지 서울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 김수자는 주요한 수행적 설치작품(performative installation)인 <마음의 기하학>을 대중에게 처음으로 공개한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조각 설치작품인 <Deductive Object>,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실의 궤적> 시리즈의 새로운 다섯 번째 챕터를 비롯한 김수자의 최근 작품들이 소개된다. 

Kimsooja holds the solo exhibition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6: Kimsooja - Archive of Min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Seoul, from July 27, 2016 to February 5, 2017. Selected as the third artist for the MMCA Hyundai Motor Series, Kimsooja presents for the first time to the public a major performative installation Archive of Mind. A new sculpture installation Deductive Object, and a new and fifth chapter of Kimsooja’s ongoing film series Thread Routes are on view. 
 
 
 
3 양혜규, 베를린 갤러리 현대미술관 《12x12》 전 참가

Unfolding Places, 2004

전시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12x12
전시기간: 2016.06.29 – 2016.07.25
전시기관: 베를린 갤러리 현대미술관 IBB 비디오스페이스 (Berlinische Galerie IBB VIDEO SPACE) 
웹사이트: http://www.berlinischegalerie.de/en/exhibitions/current-exhibitions/12x12-ibb-video-space/ 

양혜규는 베를린 갤러리 현대미술관의 IBB 비디오 스페이스에서 열리는 《12x12》 전에 7번째 작가로 참가한다. 베를린 갤러리는 2016년 동안 미디어 필름과 영상 작품을 혁신적으로 다뤄 온 12명의 작가들을 한 달에 한 명씩 소개하며 동시대의 비디오 아트를 살펴보고자 한다. 국제갤러리 양혜규는 6월 29일부터 7월 25일까지 서울과 프랑크푸르트, 암스테르담, 런던에서 2004년부터 2006년까지 제작한 삼부작 <Unfolding Places>(2004), <Restrained Courage>(2004), <Squandering Negative Spaces>(2006)과 추석연휴 동안 텅 비어있는 서울의 거리를 담은 <Holiday Story>(2007)를 선보인다.

Hague Yang participates in the exhibition 12x12 at the IBB Video Space in Berlinische Galerie, from June 29 to July 25, 2016. Twelve artists who have drawn attention to themselves with innovative use of the media film and video were invited to the Berlinische Galerie to present works of contemporary video art. The project showcases works from one artist each month. Haegue Yang, the seventh artist to be selected, displays a trilogy from the period 2004 to 2006 - Unfolding Places (2004), Restrained Courage (2004), Squandering Negative Spaces (2006) – shot in Seoul, Frankfurt, Amsterdam and London. Holiday Story (2007) was taken in Seoul during Chuseok, a public holiday and one of the quietest days in the year. Yang shows Seoul’s deserted streets and visualizes a moment of total standstill. 

[Source from Berlinische Galerie website]
 
 
4 루이즈 부르주아, 테이트 모던 아티스트 룸 갤러리에 개인전 개최


전시작가: LOUISE BOURGEOIS
전시제목: ARTIST ROOMS: LOUISE BOURGEOIS
전시기간: 2016.06.17 – 2017.06.17
전시기관: 테이트 모던
웹사이트: http://www.tate.org.uk/visit/tate-modern/display/artist-rooms-louise-bourgeois

루이즈 부르주아는 테이트 모던 아티스트 룸 갤러리에 6월 17일부터 내년 6월 17일까지 개인전을 연다. 아티스트 룸은 앤서니 도페의 기증으로 2008년에 개설되어 40여명의 국제적인 작가의 1600개의 작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각 작가들의 주요 작품이 개인전을 통해 선보이게 된다. 루이즈 부르주아는 아티스트 룸 갤러리의 첫번째 작가로 선정되어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전통적인 기법부터 현대적인 기술로 만들어진 조각, 패브릭 작품, 드로잉 등 작가의 초기작부터 후기작까지 총망라하는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Louise Bourgeois’ work will be on view in the new gallery dedicated to Artist Rooms at the new Tate Modern in London, from June 17, 2016 to June 17, 2017. Artist Rooms was founded in 2008 when Anthony d’Offay donated 1,600 works of 40 renowned international artists. The space is designed to present a program of solo exhibitions of work by each artist. Louise Bourgeois is the first artist to be displayed in Artist Rooms. Covering from her earlier pieces to her late works, the exhibition showcases a selection of sculpture, fiber artwork, drawing, and writing that were created through diverse mediums employing traditional and modern methods. 

[Source from Tate website]
 
 
5 김소라, 관두미술관에 개최되는 순회전 참여


전시작가: 김소라
참여작가: 김소라 외 18명    
전시제목: 불협화음의 하모니 Discordant Harmony
전시기간: 2016.07.22 - 2016.09.18
전시기관: Kuandu Museum of Fine Arts, Taiwan
웹사이트: http://www.goethe.de/ins/kr/seo/prj/har/koindex.htm

2015년 2월 7일부터 3월 29일까지 서울 아트선재센터, 2015년 12월 19일부터 2016년 3월 6일까지 히로시마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된 <불협화음의 하모니>의 세번째 전시가 대만 관두미술관에서 열린다. 이 전시는 예술적·지적 연구를 통해 아시아의 현황을 재검토하고 이해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독일문화원이 초빙한 네 명의 한국, 중국, 일본, 대만 출신 큐레이터들의 협업으로 이루어졌다. 아시아의 이데올로기적 조건을 전시의 핵심 전제로 삼아 동아시아 국가들 간에 존재하는 동시대 권력 관계와 역사적 관계들을 이해하고자 한다. 해당 전시는 서울을 시작으로 한국, 중국, 일본, 대만 출신의 작가 19명의 작업을 소개하며, 김소라는 설치 작 <예측 불가한 종착점을 향한 한 점의 종잡을 수 없는 곡류운동>을 선보인다.

Sora Kim participates in the third exhibition of Discordant Harmony, taking place in Kuandu Museum of Fine Arts, Taipei, from July 22 to September 18, 2016. The first and second shows of Discordant Harmony were presented at Art Sonje Center, Seoul, from February 7 to March 29, 2015, and at Hiroshima City Museum of Contemporary Art, Hiroshima, from December 12, 2015 to March 6, 2016. Aiming to re-examine and understand Asia in its present state by means of artistic and intellectual endeavors, this presentation is brought together by the Goethe- Institut as a collaborative project between four curators from Korea, China, Japan and Taiwan. A key promise of the exhibition is to comprehend the contemporary socio-political relations and historical ties that exist between East Asian countries. This exhibition, initiated in Korea, presents works from nineteen artists from Korea, China, Japan and Taiwan. Sora Kim’s displays the installation piece A Complicated Movement of One Point to an Indefinite Destination.

[Source from KdMoFA website]
 
 
 
6 양혜규, 파리 퐁피두 센터에서 개인전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개최


전시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Lingering Nous
전시기간: 2016.07.06 – 2016.09.05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퐁피두 센터 포럼
웹사이트: https://www.centrepompidou.fr/cpv/

양혜규는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7월 5일부터 9월 5일까지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 개인전을 개최한다. 다양한 매체를 탐구해 온 양혜규는 퐁피두 센터의 기념비적인 건축물과 상호작용하는 새로운 설치작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를 선보인다. 일상적인 사물들의 형태와 정서적인 지점들을 탐구하며, 사물들을 추상적인 구성으로 재배열하면서 본래의 맥락으로부터 탈피시키는 양혜규만의 작품세계를 본격적으로 프랑스 미술계에 소개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Haegue Yang holds her much-anticipated solo exhibition Lingering Nous at the Centre Pompidou, Paris, from July 5 to September 5, 2016. Yang, who has done extensive research with various mediums, presents Lingering Nous, a blind installation that interacts with the monumental building of Centre Pompidou. The exhibition will be an opportunity to introduce Yang’s artistic world, which breaks the original context by blending the shape of everyday objects and sentimentalities by putting them into an abstraction form, to the French art scene.
 
 
 
7 이기봉, 시드니 MCA 미술관 그룹전 참여

 
 
만년설(2016)

전시작가: Kibong Rhee 
전시제목: New Romance: art and the posthuman
전시기간: 2016.06.30 –2016.09.04
전시기관: Museum of Contemporary Art, Sydney, Australia
참여작가: 이기봉 외 17명
웹사이트: http://www.mca.com.au/exhibition/new-romance/

이기봉은 시드니 현대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에서 6월 30일부터 9월 4일까지 개최되는 그룹전 <New Romance: art and the posthuman>에 참여한다. 이는 한국 국립현대미술관(MMCA)과 시드니 현대미술관(MCA)의 파트너쉽으로 열리는 교류전시로써 지난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소개된 바 있다. 한국과 호주 출신의 작가 18명은 공상과학, 로봇 공학, 생명 공학, 소셜 미디어에서 영감을 얻어 포스트 휴먼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작품들을 통해 자연적인 것과 인공적인 것의 경계를 깨고 인류애의 새로운 이해도를 보여준다. 이기봉은 자연 현상을 공학적으로 재해석한 키네틱 작품 <만년설>을 선보인다. 

Kibong Rhee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New Romance: art and the posthuman at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MCA) in Sydney, Australia, from June 30 to September 4, 2016. Presented in association with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Korea, and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MCA), Australia, the exhibition brings together 18 artists from Australia and Korea. Drawing inspiration from science fiction, robotics, biotechnology, consumer products and social media, they offer experiences that raise questions around the idea of post-human; a concept that signals new understandings of humanity and a breakdown of what we think of as natural and artificial. Kibong Rhee presents Perpetual Snow, a kinetic piece that takes a natural phenomenon and reinterprets it in a mechanical process. New Romance was also displaye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Korea, on 2015.

[Source from MCA website]
 
 
8 양혜규, 도록 < Haegue Yang: An Opaque Wind> 발간


수록작가: Haegue Yang
도록명: Haegue Yang: An Opaque Wind  
출판일: June 2016
발행처: Sharjah Art Foundation, Wiens Verlag

양혜규는 2015년 샤르자 비엔날레에 전시했던 장소 특정적 설치작과 동명의 제목으로 도록 <Haegue Yang: An Opaque Wind documents>을 발간한다. 샤르자예술재단과 Wiens Verlag이 공동으로 출판한 <Haegue Yang: An Opaque Wind documents>은 한시적 야외 설치작을 포함하여, 실내 공간에 놓여졌던 이주민 공동체의 궤적을 닮은 한국 위성 방송 및 이주자의 지역 신문과 같은 사물들을 기록한다. 또한 <쌍(合)과 반쪽(半)-이름 없는 이웃들과의 사건들 (2009)> 의 오디오트랙 스크립트와 주은지 큐레이터의 에세이가 수록되며 작가의 글이 영어와 아랍어로 실린다.

Haegue Yang publishes Haegue Yang: An Opaque Wind, a catalog documenting the site-specific installation of the same title exhibited at Sharjah Biennial 2015. Published by Sharjah Art Foundation and Wiens Verkag, Haegue Yang: An Opaque Wind documents every aspect of this temporary outdoor installation, as well as interior space with local papers in the language of immigrants and a satellite-feed of Korean broadcast tracing diasporic communities. The catalog also contains an essay by Eungje Joo, the script for the audio track of Doubles and Halves – Events with Nameless Neighbors (2009), and a short text by the artist in English and Arabic.

[Source from press release]
 
 
 
9 아니쉬 카푸어, 빌 비올라 링링미술관 그룹전 참여

Bill Viola, Isolde's Ascension (The Shape of Light in the Space After Death)
Still from color high-definition on plasma display mounted on wall. Performer: Sarah Steben. 2005. 
Courtesy of Bill Viola Studio. © Photo: Kira Perov

전시작가: Anish Kapoor, Bill viola 
전시제목: Phantom Bodies: The Human Aura in Art
전시기간: 2016.06.17 – 2016.09.11
전시기관: The Ringling
웹사이트: https://www.ringling.org/events/phantom-bodies-human-aura-art

국제갤러리의 아니쉬 카푸어와 빌 비올라는 6월 17일부터 9월 11일까지 링링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 Phantom Bodies: The Human Aura in Art >에 참여한다. 국제적인 현대 작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전시는, 육과 영, 혼의 관계를 주제로 네 개의 섹션 – ‘사물과 부재’, ‘폭력, 공감 그리고 말소’, ‘승화’, ‘심신문제’-으로 구성된다. 아니쉬 카푸어의 ‘Mother as Mountain’ 와 빌 비올라의 ‘Isolde's Ascension (The Shape of Light in the Space After Death)’을 포함한 페인팅, 사진, 비디오, 조각, 설치 등 38 여 작품이 전시된다. 

Anish Kapoor and Bill Viola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hantom Bodies: The Human Aura in Art at John and Marble Ringling Museum of Art in Sarasota, United States, from June 17 to September 11, 2016. Bringing together noteworthy contemporary international artists, the exhibition considers the relationship between mind, body and spirit and is divided into 4 thematically distinct sections – “Objects and Absences,” “Violence, Empathy, and Erasure,” “Sublimation,” and “The Mind-Body Problem.” A selection of 38 works of paintings, photography, videos, sculpture and installations including Anish Kapoor’s Mother as Mountain and Bill Viola’s Isolde's Ascension (The Shape of Light in the Space After Death) are on view. 

[Source from ringling website]

 
 
 
10 구본창, 주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 개최되는 전시에 참가

Road 01, Clunes, 2015, Archival pigment print

전시작가: Koo Bohnnchang 
전시제목: ExtraOrdinary : Koo Bohnchang, William Yang, George Rose
전시기간: 2016.06.24 – 2016.08.19
전시기관: 주시드니한국문화원 갤러리
웹사이트: http://koreanculture.org.au/ko/extraordinary

구본창은 주시드니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6월 24일부터 8월 19일까지 개최되는 <평범함 속 특별함: 구본창, 윌리엄 양 그리고 조지 로스>전에 참여한다. 1904년경의 한국의 모습을 촬영한 호주 사진가 조지 로스의 사진에서 영감을 받은 한국의 구본창과 호주의 윌리엄 양은 서로의 나라를 방문하여 양국의 모습을 타자의 시선으로 포착함으로써 낯설지만 익숙하고 평범한 일상 속에서 독특함을 보여준다. 2004년 발간된 조지 로스의 사진집 ‘호주 사진가의 눈을 통해 본 한국 1904(Korea through Australian eyes)’ 의 감수를 맡은 인연으로 이번 전시에 참여하게 된 구본창은 스테레오그래프(두 개의 렌즈가 달린 카메라로 나란히 찍은 두 장의 사진. 입체경을 통해 3차원 이미지로 보여짐) 기법을 활용한 사진 작품을 전시한다.  

Koo Bohnchang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Extra)Ordinary: Koo Bohnchang, William Yang and George Rose at the Korean Cultural Centre Gallery in Sydney, Australia, from June 24 to August 19, 2016. Inspired by Australian photographer George Rose who captured Korea in 1904, Korean Koo Bohnchang and Australian William Yang illustrate correlating moments in each other’s country in their photographs through a cross-cultural gaze. The different perspectives on Australia from Koo and Korea from Yang are well expressed in their works reflecting the extraordinary moments in ordinary life. Koo Bohnchang, by the connection made when supervising the publication of George Rose’s Korea through Australian eyes in 2004, decided to participate in this exhibition and presents stereograms, images taken by a camera featuring two lenses which expose two film frames giving the impression of a 3D image when looked at with a stereo viewfinder.

[Source from Korean Cultural Centre website]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