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Ghada Amer Référence à Elle
The Song of Slant Rhymes
June 2016
May 2016
April 2016
March 2016
February 2016
January 2016
December 2015
November 2015
October 2015
September 2015
August 2015
July 2015
June 2015
May 2015
April 2015
March 2015
February 2015
January 2015
December 2014
November 2014
October 2014
September 2014
August 2014
July 2014
June 2014
May 2014
April 2014
March 2014
February 2014
January 2014
December 2013
November 2013
October 2013
September 2013
August 2013
July 2013
June 2013
May 2013
April 2013
March 2013
January 2013
December 2012
November 2012
October 2012
September 2012
August 2012
July 2012
June 2012
May 2012
April 2012
March 2012
February 2012
January 2012
December 2011
November 2011
October 2011
September 2011
August 2011
July 2011
June 2011
May 2011
April 2011
March 2011
February 2011
January 2011
December 2010
November 2010
October 2010
September 2010
August 2010
July 2010
June 2010
1 아니쉬 카푸어, 빌 비올라 링링미술관 그룹전 참여

Bill Viola, Isolde's Ascension (The Shape of Light in the Space After Death)
Still from color high-definition on plasma display mounted on wall. Performer: Sarah Steben. 2005. 
Courtesy of Bill Viola Studio. © Photo: Kira Perov

전시작가: Anish Kapoor, Bill viola 
전시제목: Phantom Bodies: The Human Aura in Art
전시기간: 2016.06.17 – 2016.09.11
전시기관: The Ringling
웹사이트: https://www.ringling.org/events/phantom-bodies-human-aura-art

국제갤러리의 아니쉬 카푸어와 빌 비올라는 6월 17일부터 9월 11일까지 링링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 Phantom Bodies: The Human Aura in Art >에 참여한다. 국제적인 현대 작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전시는, 육과 영, 혼의 관계를 주제로 네 개의 섹션 – ‘사물과 부재’, ‘폭력, 공감 그리고 말소’, ‘승화’, ‘심신문제’-으로 구성된다. 아니쉬 카푸어의 ‘Mother as Mountain’ 와 빌 비올라의 ‘Isolde's Ascension (The Shape of Light in the Space After Death)’을 포함한 페인팅, 사진, 비디오, 조각, 설치 등 38 여 작품이 전시된다. 

Anish Kapoor and Bill Viola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hantom Bodies: The Human Aura in Art at John and Marble Ringling Museum of Art in Sarasota, United States, from June 17 to September 11, 2016. Bringing together noteworthy contemporary international artists, the exhibition considers the relationship between mind, body and spirit and is divided into 4 thematically distinct sections – “Objects and Absences,” “Violence, Empathy, and Erasure,” “Sublimation,” and “The Mind-Body Problem.” A selection of 38 works of paintings, photography, videos, sculpture and installations including Anish Kapoor’s Mother as Mountain and Bill Viola’s Isolde's Ascension (The Shape of Light in the Space After Death) are on view. 

[Source from ringling website]

 
 
 
2 구본창, 주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 개최되는 전시에 참가

Road 01, Clunes, 2015, Archival pigment print

전시작가: Koo Bohnnchang 
전시제목: ExtraOrdinary : Koo Bohnchang, William Yang, George Rose
전시기간: 2016.06.24 – 2016.08.19
전시기관: 주시드니한국문화원 갤러리
웹사이트: http://koreanculture.org.au/ko/extraordinary

구본창은 주시드니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6월 24일부터 8월 19일까지 개최되는 <평범함 속 특별함: 구본창, 윌리엄 양 그리고 조지 로스>전에 참여한다. 1904년경의 한국의 모습을 촬영한 호주 사진가 조지 로스의 사진에서 영감을 받은 한국의 구본창과 호주의 윌리엄 양은 서로의 나라를 방문하여 양국의 모습을 타자의 시선으로 포착함으로써 낯설지만 익숙하고 평범한 일상 속에서 독특함을 보여준다. 2004년 발간된 조지 로스의 사진집 ‘호주 사진가의 눈을 통해 본 한국 1904(Korea through Australian eyes)’ 의 감수를 맡은 인연으로 이번 전시에 참여하게 된 구본창은 스테레오그래프(두 개의 렌즈가 달린 카메라로 나란히 찍은 두 장의 사진. 입체경을 통해 3차원 이미지로 보여짐) 기법을 활용한 사진 작품을 전시한다.  

Koo Bohnchang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Extra)Ordinary: Koo Bohnchang, William Yang and George Rose at the Korean Cultural Centre Gallery in Sydney, Australia, from June 24 to August 19, 2016. Inspired by Australian photographer George Rose who captured Korea in 1904, Korean Koo Bohnchang and Australian William Yang illustrate correlating moments in each other’s country in their photographs through a cross-cultural gaze. The different perspectives on Australia from Koo and Korea from Yang are well expressed in their works reflecting the extraordinary moments in ordinary life. Koo Bohnchang, by the connection made when supervising the publication of George Rose’s Korea through Australian eyes in 2004, decided to participate in this exhibition and presents stereograms, images taken by a camera featuring two lenses which expose two film frames giving the impression of a 3D image when looked at with a stereo viewfinder.

[Source from Korean Cultural Centre website]
 
 
 
3 양혜규, 포르투 세할베스 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 개최


전시작가: Haegue Yang
전시제목: An Opaque Wind Park in Six Folds
전시기간: 2016.06.22 – 2016.12.08
전시기관: Serralves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Porto, Portugal
웹사이트: http://www.serralves.pt/pt/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포르투에 소재한 세할베스 현대미술관이 주관하는 제2회 소나에 | 세할베스 커미션에 선정되어 신작 <불투명 바람이 부는 육각 공원>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원 내 약 70 평방미터 상당의 공간을 차지하는 야외 설치작 <불투명 바람이 부는 육각 공원>은 다양한 크기의 무동력 흡출기와 함께 부분적으로 아치형을 띠는 총 다섯 개의 탑으로 구성된다. 이슬람 문화에서 발달한 대칭적인 기하학 구조를 조각적으로 차용한 탑들은 모두 동일한 크기의 정사각형을 단위로 삼고, 서로 다른 세가지 색조를 띤 벽돌로 지어진다. 

Haegue Yang unveils her major new work for the second Sonae | Serralves Commission at the Serralves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Porto, Portugal. Installed in the middle of the gardens at the Serralves Park, the artist presents a new work titled An Opaque Wind Park in Six Folds. The work, covering nearly 70 square meters is composed of five architectural fragments topped with industrial vents in various dimensions. Resembling the iconic arched entrance of Islamic architecture, the tower-like forms differ in design but occupy the same square footage and connected by paving stones set in a geometric layout.
 
 
 
4 구본창, 프랑스 리모쥬 베르나르도 재단에서 단체전 참가

Moon Rising II

전시작가: Koo Bohnnchang 
전시제목: Unconscious Aesthetics, Breathing Heritage: Contemporary Korean Ceramics
전시기간: 2016.06.17 – 2016.11.05
전시기관: 프랑스 리모쥬 베르나르도 재단 (The Fondation Bernardaud)
참여작가: 구본창 외 13명
웹사이트: http://www.bernardaud.fr/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프랑스 리모쥬에 위치한 세계적인 도자기 회사 베르나르도 재단 (The Fondation Bernardaud)에서 6월 17일부터 11월 5일까지 개최되는 단체전 <Unconscious Aesthetics, Breathing Heritage: Contemporary Korean Ceramics>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한불 수교 130주년과 이천시와 리모주 시의 양 도시간 도자문화 발전을 위해 체결된 협약을 기념하는 전시로, 국제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한국 현대미술 작가 14명이 참여한다. 현대 도자를 다양한 시각으로 재해석한 회화. 사진, 비디오, 설치 작품들로 채워지며, 구본창은 “Moon Rising II” 6점과 “HA 05-1” 1점을 포함한 총 7점을 출품할 예정이다.

Koo Bohnchang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Unconscious Aesthetics, Breathing Heritage: Contemporary Korean Ceramics at The Fondation Bernardaud, an internationally renowned porcelain company based in Limoges, France, from June 17 to November 5, 2016. 14 internationally acclaimed contemporary artists from Korea participate in this exhibition to celebrate the 130th anniversary of mutual diplomatic relationships and commemorate furthermore the recent twinning of the cities of Limoges and Icheon for the development of ceramic tradition and culture. A selection of paintings, photographs, videos and installations reinterpreting contemporary ceramics are displayed including Koo Bohnchang’s 6 piece work Moon Rising II and HA 05-1. 

[Source from Bernardaud website]
 
 
 
5 칸디다 회퍼, 독일의 쾰른 Die Photographische Sammlung/ SK Stiftung Kultur 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참여 

Candida Höfer: Eckermannstraße Hamburg, 1978 (Serie: Türken in Deutschland) 
© Candida Höfer, VG Bild-Kunst, Bonn 2016

전시작가: Candida Höfer
전시제목: The Typological View– An Exhibition for Hilla Becher
전시기간: 2016.06.13- 2016.07.03
전시기관: 독일 쾰른 Die Photographische Sammlung/ SK Stiftung Kultur
참여작가: Candida Höfer 외 46명
웹사이트: http://www.photographie-sk-kultur.de/en/exhibitions/news/

국제갤러리의 칸디다 회퍼는 6월 13일부터 7월 3일까지 쾰른의 SK 문화재단(SK Stiftung Kultur) 산하 Die Photographische Sammlung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에 참여한다. 이는 독일 유형학 사진의 대가로 작년에 작고한 힐러 베허 (Hilla Becher)에게 헌정하는 전시로, 힐러와 베른트 베허 부부는 권양탑, 용광로, 냉각탑과 같은 산업 건축물을 사진으로 기록하며 당시 신즉물주의와 초현실주의 등 주요 사조들을 반영한 개념주의 사진의 선구자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47명의 작가들은 베허 부부를 사사하거나 그들에게 주요하게 영향을 받은 ‘베허 스쿨’ 1세대 작가들로 특별히 힐러 베허와 연관이 있는 작품들을 선정, 출품하며, 칸디다 회퍼는 1978년작 을 전시한다. 

Candida Hofer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The Typological View– An Exhibition for Hilla Becher at SK Stiftung Kultur in Köln, Germany, from June 13 to July 3, 2016. The exhibition is dedicated to Hilla Becher, master of German typology photography who passed away last year. Hilla and her late husband Bern Becher, well known pioneers of conceptual photography, captured industrial buildings such as winding towers, blast furnaces, and cooling towers. 47 artists of the 1st generation “Becher School” and who stood in personal exchange with Bernd and Hilla Becher were asked to select a few representative works in relation to Hilla Becher to exhibit. Candida Hofer presents Eckermannstraße Hamburg (1978).
 
 
 
6 로니 혼, 스위스 바젤의 바이엘러 미술관에서 개인전 개최 

 
전시작가: Roni Horn
전시제목: The Selected Gifts, 1974 - 2015
전시기간: 2016.06.11- 2017.01.01
전시기관: Fondation Beyeler, Basel
웹사이트: http://www.fondationbeyeler.ch/en/exhibitions/roni-horn-selected-gifts
 
국제갤러리의 로니 혼은 6월 11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바젤의 바이엘러 미술관에서 개인전 <The Selected Gifts, 1974 - 2015>을 개최한다. 조각, 드로잉, 사진, 텍스트 등 다양한 매체로 작업하는 로니 혼은 약 40여년간 선물 받았던 사물들을 촬영한 67장의 사진들을 최초로 전시한다. 책, 연애편지, 친구들이 제작한 드로잉과 사진, 공룡의 석화된 알 등 그 의미와 역사적 가치들을 가늠하기 힘든 사물들이 실사이즈로 제작되어 다큐멘터리적 기능과 동시에 선물을 선택하면서 투영된 작가의 자화상으로 나타난다.
 
Roni Horn holds solo exhibition The Selected Gifts, 1974 – 2015 at Foundation Beyeler in Basel, Switzerland, from June 11, 2016 to January 1, 2017. Horn has worked with visually and materially diverse media such as sculptures, drawings, photographs, and texts. Through this exhibition, the artist will present 67 separate photographs of gifts that she has received over the past forty years. They include books, a love letter, drawings, photographs by friends, and the petrified egg of a dinosaur among others. The significance, history and material value of these objects are hard to determine. The photographs of these objects are reproduced actual size for a documentary function and for constituting a possible portrait of the artist, as mirrored in the gift givers choice.
 
[Source from Foundation Beyeler website]
 
 
 
7 정연두, 대구미술관 그룹전 <Home Cinema> 참여

B-camera Playtime

전시작가: 정연두
전시제목: 한불 상호교류의 해 기념 해외교류전<Home Cinema>
전시기간: 2016.06.11- 2016.10.16
전시기관: 대구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daeguartmuseum.org/exhibition/

국제갤러리 정연두는 6월 11일부터 10월 16일까지 대구미술관에서 개최되는 <홈 시네마(Home Cinema)>전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해외교류전의 일환으로 프랑스 크레테일의 예술기관인 메종 데 자르 드 크레테일(Maison des arts de Créteil)과의 협업을 통해 개최된다. 미디어 아트를 다루는 프랑스 작가 9명과 한국작가 6명은 시대의 매체와 문화를 반영하여 특성화하고 기술공학의 예술적 잠재력을 이끌어 낸 전시 작품들을 통해 영상제작이라는 행위가 개인 일상뿐만 아니라 동시대 미술분야까지 풍요롭게 변화시키고 있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정연두는 다큐멘터리와 영화의 제작과정을 소재로 삼아 작업한 <B-camera Playtime>과 <Drive-in Theatre>를 선보인다. 

Yeondoo Jung participates in the exhibition Home Cinema at Daegu Art Museum in Daegu, South Korea from June 11 to October 16, 2016. In celebration of 130 years of friendship and diplomacy between France and Korea, the exhibition was organized in collaboration with the cultural arts center in Creteil, Maison des arts de Créteil, as part of the ongoing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9 French and 6 Korean media artists exhibit works that display the potential of technology in art by reflecting today’s media and culture. The artists communicate how the production of video and film has not only become an everyday activity for the normal individual but has also widened contemporary art. Yeondoo Jung presents B-camera Playtime and Drive-in Theatre, works influenced by the process behind making movies and documentaries.

[Source from DAM website]
 
 
 
8 박찬경, 아트바젤 필름 프로그램에 <FLYING> 출품

FLYING, 2005, video, sound, 13min., Photo: Artist
Image © The Artist and Tina Kim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박찬경
전시제목: 아트바젤 필름 프로그램 단편영화부문 《트라우마의 소리공간 (Sound Spaces of Trauma)》
전시기간: 2016.06.14 (화) 10pm
전시기관: 스위스 바젤 Stadtkino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basel

국제갤러리 박찬경은 6월 16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되는 아트 바젤의 필름 프로그램에 참가한다. 아트 바젤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필름 프로그램의 큐레이터로 막사 졸러 (Maxa Zoller)를 내정하여 다양한 매체들과 필름을 활용하여 주요 담론을 생성하고자 한다. 박찬경은 6월 14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북한과 사라예보를 주제로 역사적인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장소들을 클래식 음악으로써 승화시킨 작업들을 보여주는 단편영화부문 《트라우마의 소리공간 (Sound Spaces of Trauma)》전에 참가한다. 박찬경의 <비행 FLYING>이 첫 번째로 소개되며, 이어 안리 살라(Anri Sala), 그리고 마농 드 보어(Manon de Boer)의 작품이 총 66분에 걸쳐 상영될 예정이다. 

Park Chan-kyong participates in Art Basel’s Film program from Jun 16 to 19, 2016. Maxa Zoller, reappointed as the main curator of the Film program for the second year after 2015, will discourse major issues through diverse types films and videos that together create a dialogue about the medium of film today. . Park will participate in the short film program titled “Sound Spaces of Trauma”, where the artist sublimates North Korea and Sarajevo, Russia, both places of historical trauma, into beautiful classical music at 10:00 PM on June 14th. During the 66-minute screening of “Sound Spaces of Trauma”, Park Chan-kyong’s FLYING will be introduced first, followed by the films of Anri Sala and Manon de Boer.
 
 
 
9 양혜규, 2016 아트 바젤 <언리미티드> 섹션 참가
 
<솔 르윗 뒤집기 – 23 배로 확장 후 셋으로 나뉜, 세 개의 탑이 있는 구조물>, 2015
Courtesy of Kukje Gallery, 이미지제공: 국제갤러리
 
≪모던 라이프≫ 전시 전경, 리옹 비엔날레, 라 쉬크리에, 리옹, 프랑스, 2015
사진 © Blaise ADILON



전시작가: 양혜규
전시제목: 아트바젤 언리미티드
전시기간: 2016.06.16- 06.19
프리뷰: 2016.06.14
전시기관: 스위스 바젤 메세플라츠(Messeplatz)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basel/the-show

국제갤러리 양혜규는 올해 6월 16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되는 아트바젤에서 언리미티드 섹션에 참여한다. 아트바젤 언리미티드 섹션은 대형 조각작품과 대규모 설치작품을 주로 선보이는 실험적인 플랫폼으로 올해 지아니 젯처 (Gianni Jetzer) 큐레이터의 기획으로 구성되며, 양혜규 외에도 제임스 로젠키스트, 아이 웨이웨이, 폴 매카시 등의 작품이 출품된다. 양혜규는 ‘솔 르윗 뒤집기’ 연작 중 <솔 르윗 뒤집기 – 23 배로 확장 후 셋으로 나뉜, 세 개의 탑이 있는 구조물>(2015)을 선보인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Art Basel’s Unlimited Sector from June 16 to 19, 2016. Unlimited is Art Basel’s pioneering exhibition platform focusing in large-scale sculptures and installations. Curated by Gianni Jetzer, along with Haegue Yang this year’s program includes works by artists including James Rosenquist, Ai Weiwei, and Paul McCarthy. Yang will present the major work Sol LeWitt Upside Down – Structure with Three Towers, Expanded 23 Times, Split in Three (2015) from her series Sol LeWitt Upside Down. 
 
 
 
10 박미나, 대구미술관에서 개최하는 <DNA>전 참여

791002, 2009

전시작가: MeeNa Park
전시제목: DNA
전시기간: 2016.02.23 – 2016.05.29
전시기관: 대구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daeguartmuseum.org/

박미나는 2월 23일부터 5월 29일까지 대구미술관에서 개최하는 <DNA>전에 참여한다. ‘design’과 ‘art’의 첫 글자를 따서 지어진 <DNA>전은 2013년에 이은 두 번째 전시로, 순수미술의 영역에서 디자인적 요소를 차용하는 작가들과 공예, 디자인의 영역에서 순수미술의 형식을 사용하는 국내외 작가들 30여명의 작품들을 제품, 공예, 공간 등으로 분류해 전시한다. 박미나는 문자 폰트가 아닌 간단한 이미지 혹은 기호가 문자를 대신하는 폰트를 이용한 ‘딩벳 회화’을 선보인다. 

MeeNa Park participates in exhibition DNA at the Daegu Art Museum from February 23rd to May 29th. Derived from the first letters of the words “design” and “art”, DNA is the second edition after its first show in 2013. Works from approximately thirty international and domestic fine artists who borrow design elements, or designers who utilize the fine arts form, will be showcased in sections divided to products, handicrafts, and space. MeeNa Park presents her “Dingbat Paintings”, which uses simple images or symbols as its form of font in replacement of text font. 

[Source from DAM website]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