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Ghada Amer Référence à Elle
The Song of Slant Rhymes
September 2016
August 2016
July 2016
June 2016
May 2016
April 2016
March 2016
February 2016
January 2016
December 2015
November 2015
October 2015
September 2015
August 2015
July 2015
June 2015
May 2015
April 2015
March 2015
February 2015
January 2015
December 2014
November 2014
October 2014
September 2014
August 2014
July 2014
June 2014
May 2014
April 2014
March 2014
February 2014
January 2014
December 2013
November 2013
October 2013
September 2013
August 2013
July 2013
June 2013
May 2013
April 2013
March 2013
January 2013
December 2012
November 2012
October 2012
September 2012
August 2012
July 2012
June 2012
May 2012
April 2012
March 2012
February 2012
January 2012
December 2011
November 2011
October 2011
September 2011
August 2011
July 2011
June 2011
May 2011
April 2011
March 2011
February 2011
January 2011
December 2010
November 2010
October 2010
September 2010
August 2010
July 2010
June 2010
1 김용익, 일민미술관에서 개인전 <가까이…더 가까이…> 개최
 
제목없음, 1990, 캔버스에 아크릴, 194 x 259 cm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8월 말부터 일민미술관에서 개인전 《가까이…더 가까이…》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1990년대부터 공공미술, 민중미술, 대안공간 운동과 미술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해 온 김용익의 1997년 금호 미술관 개인전 이후 약 20년 만에 열리는 대형 회고전이다. 1970년대 단색화 계열의 작가로 시작하여 작업세계의 전환기를 맞이하는 초기 작업부터, 대표작인 <땡땡이 시리즈>를 비롯한 입체작품, 그리고 공공미술 실천가로서 개인적 고뇌가 응축되어있는 상자 시리즈까지 일민미술관의 세 전시실에서 작가의 진면목을 선보일 예정이다.

Kim Yong-Ik is an artist who has long been an advocate for public art, popular art, alternative spaces and art education. This fall he will be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Closer… Come Closer…at the Ilmin Museum of Art, from September 1 to November 6, 2016. The exhibition is the first major retrospective in 20 years, following his critically acclaimed 1997 solo exhibition at Kumho Museum of Art. On view are both early works from his period working within the milieu of Dansaekhwa as well as his more recent works including the Untitled (aka. ‘Box’) series and his signature Dot series. In addition, the exhibition will include sculptural works. All of the series being shown illustrate Kim’s struggle with the role of the public artist and the way artwork is archived and displayed. Kim Yong-Ik’s works will be exhibited in three galleries at the Ilmin Museum of Art.
 
 
 
2 김용익, 함경아, Suzhou Documents 전시 참가

Abstract Weave / Morris Louis Alpha Upsilon 1960, 2014, North Korean machine embroidery, collected world internet news articles, middle man, anxiety, censorship, ideology, tassel, wooden frame, 195 x 354 cm


함경아와 김용익은 8월 21일부터 10월 20일까지 쑤저우 박물관과 쑤저우 공업 원구 및 시내 여러 장소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현대미술 전시 Suzhou Documents에 참가한다. Zhang Qing과 Roger M. Buergel의 공동 기획으로 열리는 이번 비엔날레에는 40명의 세계적인 작가들이 참가하며, 함경아는 샹들리에 시리즈인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02-02> 등을 포함한 8점을, 김용익은 1990년대 작업들을 비롯하여 7점의 회화와 설치작업들을 선보인다.

Kyungah Ham and Kim Yong-Ik will exhibit Suzhou Documents from August 21 to October 20, 2016, a large-scale exhibition of contemporary art to be held at several venues within the city of Suzhou, including the Suzhou Art Museum and Suzhou Industrial Park. Jointly curated by Zhang Qing and Roger M. Buergel, Suzhou Documents features 40 international artists. Kyungah Ham will showcase eight works of art including her Chandelier serie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02-02, and Kim Yong-Ik seven paintings and installations from the 1990s.
 
 
 
3 양혜규, 라파예트에서 《의사擬似-이교적》 개최

양혜규 디자인의 갤러리 라파예트 쇼핑백 디자인
Courtesy of Galerie Lafayette


양혜규는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가장 큰 규모의 백화점인 갤러리 라파예트에서 8월 26일부터 10월 9일까지 《의사擬似-이교적 근대 (Quasi-Pagan Modern)》을 개최한다. 갤러리 라파예트는 2016년 가을/겨울 컬렉션을 소개하며 특별 초대 작가로 양혜규를 선정, 해당 기간 동안 프랑스 전역의 갤러리 라파예트 매장의 쇼윈도에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백화점 중앙에 위치한 돔 양식 아래에 처음으로 실사프린트 된 버티칼 블라인드를 활용한 작품을 소개하며, 갤러리 라파예트 역사상 최초로 현대 미술 작가의 오리지날 작품이 반영된 약 150,000개의 쇼핑백이 특별 한정판으로 고객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Haegue Yang will present an exhibition titled Quasi-Pagan Modern at Galeries Lafayette, the largest department store in Paris, France. The exhibition will be held concurrently at their many stores throughout France, from August 26 to October 9. The artist has been commissioned to exhibit her work to coincide with the launch of the new Autumn-Winter 2016 collections at Galeries Lafayette. Beneath the dome that dominates the heart of their main store, Haegue Yang will introduce a new installation which consists of printed vertical blinds. In addition, the artist has designed a complimentary and instantly iconic label for Galeries Lafayette’s shopping bags; 150,000 of the special autumn shopping bags with Yang’s motif will be distributed to customers within the exhibition period.

 
 
 
4 김소라, 아트선재센터에서 그룹전 《커넥트 1: 스틸 액츠》에 참가

Library Project, 2004

전시작가: Sora Kim    
전시제목: Connect 1: Still Acts 
전시기간: 2016.08.27 – 2016.11.20
전시기관: Art Sonje Center
참여작가: 김소라, 이불, 정서영
웹사이트: http://artsonje.org/en/16_08_connect1/

국제갤러리의 김소라는 2016년 8월 27일부터 11월 20일까지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최되는 전시 《커넥트 1: 스틸 액츠 – 김소라, 이불, 정서영》에 참여한다.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커넥트’ 시리즈는 아트선재센터의 역사와 소장품 연구 프로젝트로써, 김소라, 이불, 정서영 작가가 선정되어 1998년부터 2004년까지 개인전을 통해 선보였던 작업을 새롭게 해석하여 재현하게 된다. 개인전 형식으로 구성되는 이번 전시에서 1층 공간을 점유하는 김소라 작가는 2004년 <안타르티카>에서 선보였던 ‘라이브러리 프로젝트’를 리바이벌하여 100명의 기부자에게서 받은 책들을 아트선재센터의 아카이브 자료와 함께 전시하고, 전시기간 동안 발생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Sora Kim will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titled Connect 1: Still Acts – Sora Kim, Lee Bul and Chung Seoyoung at the Art Sonje Center from August 27th to November 20th. As a research project in the survey of the history and collections of Art Sonje Center, the first part of Connect series starts this year. Sora Kim, Lee Bul and Chung Seoyoung have been selected for the project and will re-contextualize an overview of the programs that took place at the institution between 1998 and 2004. Constructed as a form of solo exhibitions, Sora Kim’s Library (2004) will be placed on the ground floor and the work will be reinterpreted from an earlier version presented at her exhibition Antarctica held in 2004. Books that were donated from 100 people will be displayed as well as the archives of Art Sonje Center and additional programs will take place.

[Source from Art Sonje Center website]
 
 
5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특별전 참여 


전시작가: U Sunok, Kibong Rhee, Haegue Yang, Kyungah Ham, Kimsooja, Chan-Kyong Park, Michael Joo    
전시제목: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전시기간: 2016.07.15 – 2017.02.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1~6전시실, 중앙홀, 제 1원형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과천30년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에 국제갤러리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등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이 출품된다. 1986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국립현대미술관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해석’, ‘순환’, ‘발견’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작가 200여명의 작품 520여점을 선보이며 작품이 탄생하는 시대적 배경-제작-유통-소장-활용-보존-소멸-재탄생의 생명 주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찰할 예정이다. 

U Sunok, Kibong Rhee, Kimsooja, Kyungah Ham, Ha Chong-Hyun, Chung Chang-Sup, Yeondoo Jung, and Park Chan-kyong are participating in the special exhibition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MMCA). In this comprehensive survey celebrating its 30th anniversary, the MMCA Gwacheon present works from its collection; showcasing 520 works by 200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the anniversary celebrates the thirty year anniversary since relocating to Gwacheon neighborhood in 1986. This is divided into three chapters: ‘Interpret, Circulate, and Relight,’ categories that examine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life cycle of an artwork, including its production, circulation, acquisition, utilization, preservation, death and rebirth. 

[Source from MMCA website]
 
 
6 함경아, 올해의 작가상 2016 후보에 선정

《Phantom Footsteps》 설치전경, 국제갤러리 3관, 사진: Keith Park, 이미지제공: 국제갤러리

전시작가: Kyungah Ham    
전시제목: 올해의 작가상 2016
전시기간: 2016.08.31 – 2017.01.15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제1,2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2016년 3월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섹션에서 성공적으로 소개된 바 있는 함경아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후보로 선정되어 8월 31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 《올해의 작가상 2016》 전시에 참가한다.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 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 그리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작가들을 지원, 육성하기 위해 2012년부터 SBS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국립현대미술관의 대표적인 수상제도이다. 올해 후보로는 심사를 통해 김을, 백승우, 함경아, 믹스라이스(양철모, 조지은)가 선정되었다.

Kyungah Ham has been selected as a candidate for the Korea Artist Prize by the MMCA and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Korea Artist Prize 2016, from August 31, 2016 to January 15, 2017. The Korea Artist Prize, jointly organized b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the SBS Foundation, supports and fosters artists who show potential and vision for the advancement of Korean contemporary art. The shortlist for this year’s candidates include Kim Eull, Back Seung-Woo, Kyungah Ham, and Mixrice (Yang Chul-Mo, Cho Ji Eun). 
 
 
7 알렉산더 칼더, 바이엘러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 CALDER & FISCHLI/WEISS > 참여

Alexander Calder, Tightrope, 1936, Calder Foundation, New York, © 2016 Calder Foundation, New York/ProLitteris, Zurich, Foto: Calder Foundation, NY/Art Resource, NY

전시작가: Alexander Calder                                                                                
전시제목: CALDER & FISCHLI/WEISS
전시기간: 2016.05.29 – 2016.09.04
전시기관: Fondation Beyeler
웹사이트: http://www.fondationbeyeler.ch/en/exhibitions

2016년 5월 29일부터 9월 4일까지 바이엘러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 CALDER & FISCHLI/WEISS >에 알렉산더 칼더의 작품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20세기 초에 활동한 알렉산더 칼더와 후반에 나타난 스위스 출신 아티스트 듀오 Fischli/Weiss의 순간적으로 균형과 비균형을 오가는 작품들을 한공간에 선보이며 외양은 달라보이지만 같은 주제를 다른 시각으로 해석했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1920년대의 칼더 서커스 작품부터 1930년 초에 첫선을 보인 모빌 등 전 작품을 아울러 주요작품들이 엄선되었다.  

Alexander Calder’s joint exhibition CALDER & FISCHLI/WEISS is currently on view at the Fondation Beyeler from 29th May to 4th September. The exhibition focuses on the fleeting, precarious and exhilarating moment of fragile balance as expressed through the works of Calder and Fischli/Weiss in the early- and late-twentieth century, respectively. Their exemplary formulations for that moment seem at first sight to be completely dissimilar, but on closer examination they prove to be two sides of the same coin resulting from different perspectives on the same theme at different times. The exhibition will chart significant historical milestones in Calder’s oeuvre, from Cirque Calder in the 1920s to his invention of the mobile in the early 1930s

[Source from Fondation Beyeler website]
 
 
 
8 칸디다 회퍼, Kunsthalle Munich에서 그룹전 < STAGED! Spectacle and Role Playing in Contemporary Art > 참여

Candida Höfer, Théâtre municipal Calais I, 2001, C-Print, 152 x 170 cm 
Courtesy Sammlung Goetz, München


전시작가: Candida Höfer    
전시제목: STAGED! Spectacle and Role Playing in Contemporary Art
전시기간: 2016.08.19 – 2016.11.06
전시기관: Kunsthalle Munich
웹사이트: http://www.kunsthalle-muc.de/en/exhibitions/preview/

국제갤러리의 칸디다 회퍼는 2016년 8월 19일부터 11월 6일까지 독일의 Kunsthalle Munich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 STAGED! Spectacle and Role Playing in Contemporary Art >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극장건물, 화려한 무대, 사치스러운 의상 등에서 영감을 얻어 작업하는 칸디다 회퍼, 매튜 바니, 신디 셔민, 제프 월과 같은 국제적 작가들의 90여개의 작품들로 채워지며, 예술과 극장간의 상호작용을 입증하기 위해 환영주의가 나타나는 문화적인 공공장소를 포착한다. 칸디다 회퍼는 <Théâtre municipal Calais I (2001)>을 선보일 예정이다.

Candida Höfer will participate a group exhibition, STAGED! Spectacle and Role Playing in Contemporary Art at the Kunsthalle Munich, Germany from 19th August to 6th November. Candida Hofer’s works that are inspired by theater building, glamorous stage and extravagant costumes will be presented along with around ninety works from international artists including Matthew Barney, Cindy Sherman and Jeff Wall. The exhibition demonstrates the interaction between fine art and the performing arts today by capturing cultural public spaces, overlapped with illusionistic realism. Candida Höfer will unveil the Théâtre municipal Calais I (2001).

[Source from Kunstalle Munich website]
 
 
 
9 줄리안 오피, 독일 Lehmbruck Museum에서 그룹전 <On Surface>참여 
 
Julian Opie, Ann dancing in sequined dress, 2009 Continous computer animation on 52 LCD screen.
© JULIAN OPIE, VG BILD-KUNST, BONN 2016



전시작가: Julian Opie    
전시제목: On Surface
전시기간: 2016.07.02 – 2016.10.23
전시기관: Lehmbruck Museum, Duisburg.
웹사이트: http://www.lehmbruckmuseum.de/?p=9011

국제갤러리의 줄리안 오피는 2016년 7월 2일부터 10월 23일까지 뒤스부르크 소재의 Lehmbruck Museum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에 참여한다. 주요 근대 조각작품들을 소장하는 Lehmbruck Museum은 이번 전시에서 물질성에 따라 조각작품이 어떻게 정의되어 왔는지 20세기의 대표적 조각가 로댕과 메다르도 로소의 작품부터 21세기 조각사에 공헌을 끼친 바젤리츠, 카스텐 니콜라이, 자넷 카디프, 줄리안 오피의 작품을 역사적 조사에 근거하여 보여준다. 줄리안 오피는 을 선보인다. 

Julian Opie participates in a group exhibition, On Surface at the Lehmbruck Museum, Duisburg from 2nd July to 23rd October 2016. 
Collecting the major modern sculpture works, Lehmbruck Museum, presents the key works from the 20th century including Auguste Rodin and Medardo Rosso to the most contributed sculptors of 21st century such as Georg Baselitz, Carsten Nicolai, Janet Cardiff, Julian Opie. The exhibition shows how sculpture was defined by their materiality form based on the historical research. Julian Opie unveils the Ann dancing in sequined dress (2009).

[Source from Berlinische Galerie website]
 
 
10 마이클 주, 아서 M. 새클러에서 개인전 <Perspectives: Michael Joo> 개최


전시작가: 마이클 주    
전시제목: Perspective: Michael Joo 
전시기간: 2016.07.02 - 2017.07.09
전시기관: 아서 M. 새클러 Arthur M. Sakler
웹사이트: http://www.asia.si.edu/exhibitions/current/michael-joo/

국제갤러리의 마이클 주는 2016년 7월 2일부터 내년 7월 9일까지 워싱턴 스미스소니언의 아서 M. 새클러 개럴리 파빌리온에서 개인전 < Perspective: Michael Joo >을 개최한다. 새클러 갤러리의 퍼스펙티브 시리즈는 매년 국제적인 현대 작가들을 선정하여 대형 작품을 선보여왔다. 이번 전시에서 마이클 주는 한국의 붉은관 두루미의 이주패턴을 관찰하여 기념비적인 캔버스 설치작품과 행잉 스컬프처를 새롭게 선보인다. 

Michael Joo presents the solo exhibition Perspective: Michael Joo at the Arthur M. Sackler Gallery in the Smithsonian Institution, Washington, from July 2 to July 9, 2016. The Perspectives series exhibits work by leading contemporary artists annually, and many of the exhibitions have featured large-scale installations. Michael Joo displays his latest works including a large-scale painting inspired by the migration patterns of the Korean red-crowned crane, and a hanging sculpture.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