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VIDEOS
Ghada Amer Référence à Elle
The Song of Slant Rhymes
September 2017
August 2017
July 2017
June 2017
May 2017
April 2017
March 2017
February 2017
January 2017
December 2016
November 2016
October 2016
September 2016
August 2016
July 2016
June 2016
May 2016
April 2016
March 2016
February 2016
January 2016
December 2015
November 2015
October 2015
September 2015
August 2015
July 2015
June 2015
May 2015
April 2015
March 2015
February 2015
January 2015
December 2014
November 2014
October 2014
September 2014
August 2014
July 2014
June 2014
May 2014
April 2014
March 2014
February 2014
January 2014
December 2013
November 2013
October 2013
September 2013
August 2013
July 2013
June 2013
May 2013
April 2013
March 2013
January 2013
December 2012
November 2012
October 2012
September 2012
August 2012
July 2012
June 2012
May 2012
April 2012
March 2012
February 2012
January 2012
December 2011
November 2011
October 2011
September 2011
August 2011
July 2011
June 2011
May 2011
April 2011
March 2011
February 2011
January 2011
December 2010
November 2010
October 2010
September 2010
August 2010
July 2010
June 2010
1 김기라, 정연두, Sasa[44], 박미나,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참가


전시작가: 김기라, 정연두, 사사, 박미나
전시기간: 2017년 9월 21일 – 12월 20일
전시장소: 만리동광장 우리은행 중림지점 앞
웹사이트: http://sculture.seoul.go.kr/archives/81798
 
국제갤러리의 김기라, 정연두, 사사, 박미나의 작품이 9월 21일부터 서울역 앞에 설치된 《서울로 미디어캔버스》에 상영된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서울은 미술관’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그 일환으로 9월 21일부터 12월 20일까지 ‘서울로 7017’ 옆에 설치된 미디어플랫폼에 전문작가의 미디어아트와 시민 영상작품이 소개되는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를 진행한다. 미디어아트 작품들은 평일 오후 6시, 주말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 각 작품별 10분 이내로 전시되며, 공모를 통해 선정한 시민영상작품과 시민참여프로그램도 송출된다. Sasa[44]와 박미나는 그래픽디자이너 슬기와 민과 함께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SMSM으로 참가하여 공공미술을 통한 치유와 회복의 염원을 담은 작품 <색깔의 힘 7017>을 선보인다. 정연두는 미아동, 신길동, 아현동 등 서울의 재건축지역의 골목길을 촬영하여 소소한 삶의 기억을 기록한 작품 <Building Recollections 기억은 집과 함께 자란다>를 출품한다. 김기라는 김형규 작가와 협업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사람의 시_이미지에게 듣는다> 를 통해 불확실한 사회에 대한 시대정신을 담아낸다.

Works by Kira Kim, Yeondoo Jung, Sasa[44], and MeeNa Park will be screened for Seoullo Media Canvas at the Seoul Station from September 21, 2017. This event is held as part of the ‘Seoul is Museum' project, whic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has been spearheading since 2016, and video works by both practicing artists and the public will be introduced at a media platform installed next to Seoullo 7017. Ten minutes of each video work will be on display from 6:00pm on weekdays and 5:00pm to 11:00pm on weekends. Sasa[44] and MeeNa Park are exhibiting as a project collective named ‘SMSM’ that is organized with the graphic designers of the duo Sulki & Min. The group presents the work Power of Color 7017, which frames the desire to heal and encourage social recovery by way of public art. Yeondoo Jung presents Building Recollections, a video work documenting recollections of the everyday life through images from the alleyways of reconstructed areas in Seoul, including Mia-dong, Singil-dong and Ahyeon-dong. Kira Kim has collaborated with the fellow artist Kim Hyung-Kyu to create The Poem of the Sky, Wind, Stars and People_Listening to Images, which presents the zeitgeist of uncertain times.  


[Source from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ebsite]
 
 
2 국제갤러리, 2017 16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Julian Opie’s Flight attendant and Solicitor. 1 (2015), Vinyl on wooden stretcher, 227.7 x 174 x 3.5 cm

전시기간: 2017년 9월 21일 – 2017년 9월 24일
전시장소: 코엑스 A&B 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B118
웹사이트: http://kiaf.org/2017/ko/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2017년 9월 20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며, 이번 KIAF 2017에는 31개국 161개의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김홍석, 안규철, 양혜규, 이광호, 이우환, 최욱경, 하종현, 그리고 함경아의 작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가다 아메르, 도널드 저드, 마이클 주, 빌 비올라, 아니쉬 카푸어, 우고 론디노네, 장-미셸 오토니엘, 제니 홀저, 줄리안 오피, 그리고 칸디다 회퍼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i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ixty one galleries from 31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KIAF 2017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September 20 and take place from September 21 to 24 in halls A and B at COEX, located in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rtists including Kim Yong-Ik, Gimhongsok, Ahn Kyuchul, Haegue Yang, Lee Kwang-Ho, Lee Ufan, Wook-kyung Choi, Ha Chong-Hyun, and Kyungah Ham.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Ghada Amer, Donald Judd, Michael Joo, Bill Viola, Anish Kapoor, Ugo Rondinone, Jean-Michel Othoniel, Jenny Holzer, Julian Opie, and Candida Höfer.

 
 
3 양혜규, Jim Thompson Art Center 그룹전 참여

Installation view of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

전시작가: 양혜규
전시제목: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
전시기간: 2017년 7월 15일 – 2017년 10월 31일
전시기관: The Jim Thompson Art Center, Bangkok, Thailand
웹사이트: http://www.jimthompsonartcenter.org/exhibition/soil-and-stones-souls-and-songs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2017년 7월 15일부터 10월 31일까지 태국 방콕에 위치한 Jim Thompson Art Center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에 참여한다. 본 순회전은 지난해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 위치한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 (MCAD)과 올해 홍콩 Para Site에서 선보여졌으며, 방콕에서 세번째로 선보여진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33명의 작가들과 아티스트 그룹은 아시아의 여러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사회적 현상과 문화예술의 생산, 그리고 현대 사조와 뒤얽혀 있는 긴장된 관계의 내러티브에 대한 탐구 등을 다루고 있다. 양혜규는 독립적으로 발생되었음에도 문화적 다양성을 초월하는 보편성을 포함하고 있는 민간사상을 바탕으로 제작한 시리즈의 작품을 선보인다.

Haegue Yang is participating in 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 a group exhibition at the Jim Thompson Art Center in Bangkok, Thailand, from July 15 to October 31, 2017. The first installation of this traveling exhibition was held last year at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 (MCAD) in Manila, the Philippines and the second was held at Para Site in Hong Kong. Showcasing works by thirty-three contemporary artists and collectives, this exhibition explores the overlapping tensions and narratives found today in the realities, artistic and cultural production, and contemporary thought in the Asian sphere. Included in this exhibition, Haegue Yang’s The Intermediate series explores folk concepts that have their own independent identity yet retain a certain universality that transcends cultural diversity.



[Source from the Jim Thompson Art Center website]
 
 
4 박서보, 박찬경, 하종현, 북서울 시립미술관 그룹전 참여

Installation view of Park Chan-kyong’s Power Passage (2004)

참여작가: 박서보, 박찬경, 하종현
전시제목: 아시아 디바: 진심을 그대에게
전시기간: 2017년 7월 14일 – 2017년 10월 09일 
전시기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
 
국제갤러리의 박서보, 박찬경, 하종현은 2017년 7월 14일부터 2017년 10월 9일까지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시아 디바: 진심을 그대에게》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미국과 소련간의 냉전 이데올로기의 대립으로 대변되는 정치, 문화적 잔여물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권의 후기 식민지 문화에 어떠한 방식으로 현지화 되었는지에 주목한다. 박찬경의 전시작 <파워통로>(2004)는 1970년대 냉전시기에 미국과 소련이 '아폴로-소유즈 테스트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우주도킹 시스템을 개발하던 반면 남한과 북한은 대남 대북 침략용 땅굴을 찾기에 여념이 없었다는 내용을 공상 과학(science fiction) 영화, 과학자료, 사료 이미지를 통해 비판적으로 재구성한 영상 설치작이다. 박서보는 오사카 만국박람회를 위해 제작한 <허의 공간 / 유전인자와 공간>(1970) 드로잉을, 하종현은 같은 해에 제작한 <도시계획백서>를 선보인다.

Park Seo-Bo, Park Chan-kyong and Ha Chong-Hyun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at the Buk-Seoul Museum of Art titled Asian Diva: The Muse and the Monster from July 14 to October 9, 2017. This exhibition focuses on how the political and cultural residues from conflicting Cold War ideologie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were localized in Korea, along with all other postcolonial societies in Asia. Park Chan-kyong's Power Passage (2004) is a video installation consisting of science fiction films, scientific data, and historical images that critically recalls how the North and South Koreas were grossly occupied with discovering underground passages that would lead to each other’s territory while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joined forces to develop a space docking system titled the Apollo-Soyuz Test Project during the Cold War in the 1970s. Park Seo-Bo is exhibiting Drawings of Empty Space / Hereditarius (1970), initially created for the Osaka EXPO, while Ha Chong-Hyun is exhibiting Urban Planning (1970). 



[Source from the Seoul Museum of Art website]
 
 
5 빌 비올라, Copenhagen Contemporary 개인전 개최

Bill Viola, Inverted Birth (2014), video/sound installation, color High-Definition video projection screen mounted vertically and anchored to floor in dark room. Projected image size: 5 x 2.81 m, room dimensions variable. 8:22 minutes. Performer: Norman Scott. Photo by Kira Perov.

전시작가: Bill Viola
전시제목: Bill Viola
전시기간: 2017년 8월 29일 ㅡ 2017년 11월 26일
전시기관: Copenhagen Contemporary, Denmark
웹사이트: http://cphco.org/en/exhibition/bill-viola/
 
2015년 국제갤러리 개인전을 통해 선보인 바 있는 빌 비올라의 대형 영상설치 작업 <도치된 탄생(Inverted Birth)>(2014)이 2017년 8월 19일부터 11월 26일까지 덴마크의 코펜하겐 컨템포러리(Copenhagen Contemporary)에서 상영된다. 빌 비올라는 비디오아트 매체의 선구자로서 영상의 속도를 인위적으로 늦춰 느리게 움직이는 사람 등을 관찰할 수 있는 대규모의 슬로우 모션 비디오 작품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지난 40여년간 시간의 흐름을 완벽하게 시각화하여 현실에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는 세계를 사유하게 하는 작업들을 지속해왔다. <도치된 탄생>은 삶, 죽음, 탄생과 부활, 인간 감정의 힘 그리고 존재의 본질을 탐구하는 작품으로 5미터 높이의 기념비적인 크기로 관객들을 압도한다.

Bill Viola’s large scale video installation Inverted Birth (2014), which was previously showcased in Kukje Gallery for the artist’s 2015 solo exhibition, will be screened at the Copenhagen Contemporary (CC) in Denmark from August 19 to November 26, 2017. Bill Viola is recognized as a pioneer in the medium of video art, known for his iconic, large-scale, slow-motion immersive video works produced over a 40-year career. His series of video works is created by artificially elongating the flow of time and visualizing the world that is pre-existent but invisible to the naked eye. Towering to a monumental height of 5 meters, Inverted Birth explores life, death, birth, rebirth, the power of human emotion and the nature of human existence.


[Source from Copenhagen Contemporary (CC) website]
 
 
6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 (시징맨), 교토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참여

Kyungah Ham, Uncamouflage series, Nijo Castle, Kyoto

전시작가: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as Xijing Men)
전시제목: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전시기간: 2017년 8월 19일 ㅡ 2017년 10월 15일
전시기관: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Kyoto, Japan
웹사이트: http://asiacorridor.org/en/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은 2017년 8월 19일부터 10월 15일까지 교토예술센터(Kyoto Art Center)와 니조 성(Nijo Castle)에서 개최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2017교토: ‘아시아의 회랑’ 현대미술전에 참가한다. 본 전시는 한국, 중국, 일본 출신의 예술가 25인을 초대하여, 창조예술적 시각으로 동아시아의 풍부한 문화를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하여 보다 평화로운 사회가 조성되기를 기원한다. 행사의 개최지인 니조 성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있으며 건축물과 정원이 복도형태로 구성되어있어 ‘아시아의 회랑(Asia Corridor)’라는 이 전시회의 주제에 영감이 되었으며, 짜여진 동선대로 이동하며 예술 작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감상하도록 구성되었다. 김수자는 이번 전시에 거울 설치작품인 <Encounter - A Mirror Woman>(2017)을, 함경아는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올해의 작가상》 전시에 처음 선보인 <Uncamouflage> 시리즈를 소개한다. 김홍석은 첸 샤오시옹과 츠요시 오자와와 함께 참여한 프로젝트그룹 <시징맨>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participate in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hereafter Asia Corridor) from August 19 to October 15, 2017,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in Kyoto, Japan. Asia Corridor was organized to design a space for visitors to experience the rich cultures of East Asia through the lenses of the arts in hopes of creating a more peaceful society. In light of this, the exhibition features 25 artists from three East Asian countries—Japan, South Korea, and China—who are exhibited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the latter of which i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at features architecture and gardens designed like corridors. This arrangement has inspired the theme “Asia Corridor” and allows viewers to see the art by moving in a circuit. Kimsooja is exhibiting her mirror installation Encounter – A Mirror Woman (2017) while Kyungah Ham is exhibiting her Uncamouflage series, which debuted at Korea Artist Award 2016 at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Gimhongsok, together with Chen Shaoxiong and Tsuyoshi Ozawa as the project group ‘Xijing Men,’ is showcasing a performance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7 알렉산더 칼더, 프랑스 Musée Soulages에서 개인전 개최

Installation view of Calder. Forgeron de géantes libellules at the Musée Soulages.

전시작가: Alexander Calder
전시제목: Calder. Forgeron de géantes libellules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
전시기간: 2017년 6월 24일 ㅡ 2017년 10월 29일
전시기관: Musée Soulages, Rodez, France
웹사이트: http://musee-soulages.rodezagglo.fr/museum-soulages/
 
2017년 6월 24일부터 10월 29일까지 프랑스 로데스에 위치한 뮤제 술라쥬 (Musée Soulages)에서 알렉산더 칼더의 개인전 《Calder. Forgeron de géantes libellules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이 개최된다. 이 전시는 전시장마다 다른 주제들을 가지고 그 동안 좀처럼 전시되지 않았던 칼더의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1925 년부터 1976 년까지 작가의 혁신적이었던 작업들을 보여준다. 전시 제목인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는 안드레 마송의 시에서 차용한 구절로, 모순된 의미를 가진 제목을 통해 작품의 밝음과 경쾌함, 그리고 조립된 금속뿐만 아니라 유연하고 창의적인 금속의 표현과 색채, 회수된 물질을 활용한 독창성을 드러낸다. 칼더의 잘 알려진 모빌 (Mobiles), 스테빌 (Stabiles), 그리고 철사 조각을 비롯하여 과슈 페인팅과 회화작품이 소개되며, Ugo Mulas, Gilles Ehrmann, Marc Vaux와 같은 유명한 사진 작가들이 찍은 칼더의 사진들도 전시될 예정이다.

Alexander Calder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Calder. Forgeron de géantes libellules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 from June 24 to October 29, 2017, at the Musée Soulages in Rodez, France. This exhibition presents works that have rarely been exhibited—thematically arranged room after room, the show will recount the innovative career of Calder from 1925 to 1976. The title,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 conveys an oxymoron using a turn of phrase borrowed from an André Masson poem, signifying not only the lightness, airiness, and the metal that are assembled, but also an expression of metal, ductile and inventive, of inventions, salvaged materials and colors. The installation will include sculptures (Mobiles, Stabiles, «wire» sculptures), gouache paintings, drawings, and portraits of the artist taken by renowned photographers such as Ugo Mulas, Gilles Ehrmann, and Marc Vaux among others. 


[Source from the Musée Soulages website]
 
 
8 빌 비올라, 영국 왕립 미술 아카데미의 명예 왕립 미술 아카데미 회원 임명

Bill Viola. Still from Ascension (2000)

작가명: Bill Viola
임명기관: Royal Academy of Arts, London, United Kingdom
웹사이트: https://www.royalacademy.org.uk/artist/bill-viola-hon-ra
 
국제갤러리의 빌 비올라는 영국 런던에 위치한 왕립 미술 아카데미의 명예 회원으로 임명되었다. 왕립 미술 아카데미는 영국 국적이 아니지만 미술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작가에게 명예 미술 아카데미 회원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총 80명의 미술 아카데미 회원들은 매년 최대 두 명의 새로운 회원들을 투표를 통해 선정하며, 아니쉬 카푸어와 트레이시 에민이 선정된 바 있다. 올해 빌 비올라는 키키 스미스와 함께 선정되었다. 빌 비올라는 지난 40년간 인문주의적이고 정신적, 종교적인 주제들을 다루는 영상설치, 음향환경, 전자음악 퍼포먼스와 평면 영상 작업 등을 제작해왔으며 TV, 콘서트, 오페라, 그리고 성당과 같은 종교적 공간에 작품을 설치해왔다. 2017년에는 플로렌스의 스트로치 궁전, 함부르크의 Deichtorhallen, 그리고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 등 저명한 기관에서 수 차례 회고전을 개최하였다. 

Bill Viola has been made an Honorary Royal Academician of the Royal Academy of Arts in London, United Kingdom. The title of Honorary Academician goes to distinguished artists who do not reside in the UK. The 80 full Academicians, all of whom are practicing artists, vote for up to two honorary members each year—previous members include other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and Tracey Emin. Viola is selected this year alongside Kiki Smith. For over 40 years Viola has been making work that explores a series of humanistic and spiritual issues. His works include room-size video installations, sound environments, electronic music performances and flat panel video pieces, as well as works for television broadcast, concerts, opera, and sacred spaces. In 2017 alone he was the subject of several major museum retrospectives including Palazzo Strozzi, Florence; The Diechtorhallen, Hamburg; and Guggenheim Museum Bilbao.


[Source from the Royal Academy of Art website]
 
 
9 제니 홀저, 일본 Yokohama Triennale 2017 참여

Jenny Holzer, from Truisms (1977-79), Hamburg, Germany (1987) ⓒ1987 Jenny Holzer, member of Artists Rights Society (ARS), NY

전시작가: Jenny Holzer
전시제목: Yokohama Triennale 2017 “Islands, Constellations and Galapagos”
전시기간: 2017년 8월 4일 ㅡ 2017년 11월 5일
전시기관: Yokohama Museum of Art, Free Shuttle Bus and Minato Mirai Station, etc., Yokohama, Japan
웹사이트: http://www.yokohamatriennale.jp/english/2017/index.html


제니 홀저는 2017 년 8 월 4 일부터 11 월 5 일까지 일본의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2017에 참가한다. 여섯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트리엔날레는 “Islands, Constellations and Galapagos” 라는 제목으로 개최되어 상충되는 개념과 현상들이 복잡하게 얽혀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세계와, 정체성과 다양성의 본질, 그리고 우리의 미래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인간의 용기와 상상력과 창의력이 어떻게 미래의 새로운 비전과 기반 디자인을 이끌어 낼 수 있는지를 탐구한다. 이번 전시는 요코하마 항구 도시 전체에서 일본과 해외의 약 40여 예술가와 단체들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비교적 적은 수의 작가들이 참가하지만, 별과 섬이 별자리와 군도를 형성하듯 점차 연결되는 이 세계의 이미지를 구체화하고, 작가 개인의 작품세계를 깊이 이해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 작가 당 여러 작품들을 전시한다. 제니 홀저는 요코하마의 미나토 미라이 (Minato Mirai) 역과 일부 셔틀 버스에서 <Truisms> 시리즈의 일부를 선보일 예정이다.

Jenny Holzer will participate in the Yokohama Triennale 2017 in Japan from August 4 to November 5, 2017. The sixth iteration of the triennial is titled “Islands, Constellations and Galapagos” and will contemplate the world in which conflicting concepts and phenomena are intricately intertwined and constantly in flux, the nature of identity and diversity, and how the courage, imagination and creativity of human beings can be used to derive a new vision and ground design for the future when our future remains uncertain. The exhibition will take place throughout the port city of Yokohama and showcase works by approximately forty artists and groups from Japan and abroad. Many of the smaller-than-usual number of participants will display multiple works, intending to provide a deeper understanding of individual artist’s creative worlds and to embody the image of these worlds gradually connecting like stars or islands forming constellations and archipelagoes. Jenny Holzer will exhibit part of her Truisms series at the Minato Mirai station and select shuttle buses.


[Source from the Yokohama Triennale 2017 website]
 
 
10 양혜규, 우고 론디노네, 독일 Museum of Contemporary Art Leipzig 그룹전 참여

Haegue Yang, Soziale Bedingungen des Sitztisches, 2001, The Present Order installation view, photo: Wenzel Stahlin
Courtesy of Galerie fur Zeitgenossiche Kunst Leipzig


참여작가: 양혜규, 우고 론디노네
전시제목: ,  
전시기간: 2017년 3월 18일 – 2017년 8월 20일
2017년 3월 18일 - 2018년 1월 14일 
전시기관: Galerie fur Zeitgenoessische Kunst Leipzig, Germany
웹사이트: http://gfzk.de/en/aktivitaeten/ausstellungen/aktuell/


국제갤러리의 양혜규와 우고 론디노네는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현대미술갤러리 (Galerie fur Zeitgenoessische Kunst)에서 개최되는 두 전시 와 에 참여한다. 2017년 8월 20일까지 열리는 전에는 미술관의 컬렉션을 선보이면서 작품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유도하는 동시에 미술관의 컬렉션 목록을 정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식들을 제시한다. 이 전시는 2018년 1월 14일까지 개최되는 작가 Karin Sander의 전시프로젝트 로 이어진다. 본 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의 작가들을 초청하여 관객이 ‘들을’ 수 있도록 작품들을 재탄생시킨 이 프로젝트는 전시에 참여하는 약 150명의 작가 이름이 빈 전시공간의 흰 벽에 숫자와 함께 표기되어, 방문자가 오디오 가이드를 사용하여 작품을 선택하여 들을 수 있게 하였다. 관객의 머릿속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상상되는 이 작품들은 작품의 부재에도 불구하고 거대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Haegue Yang and Ugo Rondinone are participating in two exhibitions held at the Galerie fur Zeitgenoessiche Kunst Leipzig in Germany, The Present Order – Part Two and Karin Sander: ZEIGEN. An audio tour through the collection of the GfZK Leipzig. The Present Order, which is a showcase of the museum’s collection and will be held until August 20, issues an invitation to confront the various interpretations that are condensed into a work of art and presents numerous possibilities of ordering museum inventories. The exhibition also expands on the theme of forms of presentation in museums which leads to ZEIGEN. An audio tour, an exhibition project by the artist Karin Sander that will remain open until January 14, 2018. For this project, she invited artists whose works are featured in the collection of the institution, with the aim of translating their own work into something audible for the museum’s visitors. The names of the approximately 150 participating artists are installed on the white walls of the otherwise “empty” exhibition space, along with a number, allowing visitors to select individual contributions using an audio guide. The works, imagined in various ways, arise inside the heads of the visitors, gaining an enormous presence in spite of their physical absence. 


[Source from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Leipzig website]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