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VIDEOS
Ghada Amer Référence à Elle
The Song of Slant Rhymes
November 2017
October 2017
September 2017
August 2017
July 2017
June 2017
May 2017
April 2017
March 2017
February 2017
January 2017
December 2016
November 2016
October 2016
September 2016
August 2016
July 2016
June 2016
May 2016
April 2016
March 2016
February 2016
January 2016
December 2015
November 2015
October 2015
September 2015
August 2015
July 2015
June 2015
May 2015
April 2015
March 2015
February 2015
January 2015
December 2014
November 2014
October 2014
September 2014
August 2014
July 2014
June 2014
May 2014
April 2014
March 2014
February 2014
January 2014
December 2013
November 2013
October 2013
September 2013
August 2013
July 2013
June 2013
May 2013
April 2013
March 2013
January 2013
December 2012
November 2012
October 2012
September 2012
August 2012
July 2012
June 2012
May 2012
April 2012
March 2012
February 2012
January 2012
December 2011
November 2011
October 2011
September 2011
August 2011
July 2011
June 2011
May 2011
April 2011
March 2011
February 2011
January 2011
December 2010
November 2010
October 2010
September 2010
August 2010
July 2010
June 2010
1 우고 론디노네, 베르사유 궁에서 열리는 그룹전 <VOYAGE D’HIVER>에 참가

Ugo Rondinone, the sun, 2017, bronze doré. Courtesy de l’artiste, kamel mennour (Paris/Londres), Barbara Gladstone Gallery (New York/ Bruxelles)

전시작가: Ugo Rondinone
전시제목: 겨울여행 Voyage d’Hiver
전시기간: 2017년 10월 21일 – 2018년 1월 7일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베르사유 궁전
웹사이트: http://presse.chateauversailles.fr/exhibitions/
 
우고 론디노네는 베르사유 궁전에서 개최되는 제 10회 현대미술전 <겨울여행 Voyage d’Hiver>에 참가한다. 2008년 제프 쿤스를 시작으로 자비에 베이앙(2009), 이우환(2014), 아니쉬 카푸어(2015)와 올라퍼 엘리어슨(2016) 등의 개인전이 매년 궁전과 정원에서 개최된 바 있으며, 올해는 팔레 드 도쿄의 기획으로 17명의 현대미술작가들의 그룹전이 개최된다. 우고 론디노네는 베르사유 내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아폴로의 연못’ 앞에 태양을 형상화 한 <The Sun> 작품을 설치한다. 이 작품은 정원의 중앙부에 위치하는 연못에 설치된 17세기 조각 <아폴로의 전차>의 전면에 세워져 궁전과 대치를 이루며 개별 존재의 유한성과 자연의 순환을 상기시킨다. 

Ugo Rondinone is participating in Winter Journey, the 10th contemporary art exhibition at the Palace of Versailles through January 7, 2018. Every year since 2008 the Palace of Versailles has held an exhibition dedicated to a French or foreign artist, with Jeff Koons in 2008, Xavier Veilhan in 2009, Lee Ufan in 2014, Anish Kapoor in 2015, and Olafur Eliasson in 2016. This year, the Palais de Tokyo has curated a group exhibition with seventeen contemporary artists. Ugo Rondinone’s sculpture the sun (2017), which evokes the solar wheel, is installed by the historical ‘Fountain of Apollo.’ The work faces the 17th century sculpture Apollo’s Chariot, situated at the center of the fountain, creating a conversation with the existing landscape while alluding to existential finitude and the circulation of nature. 


[Source from the Palace of Versailles press release]
 
 
2 양혜규, Art Review <2017 Power 100>에 올해 첫 선정

Haegue Yang profile Image,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기사제목: 2017 Power 100
기사날짜: 2017년 11월 3일
매체이름: Art Review
웹사이트: https://artreview.com/power_100/haegue_yang/

국제갤러리의 양혜규가 85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Power 100>에 포함되었다. 아트리뷰는 양혜규에 대해 “올해 말뫼, 브레멘, 본, 홍콩 등 다양한 도시의 그룹전과 비엔날레에서 공업적, 지역적, 민속적인 재료들을 가지고 조합한 감각적이고 개념적인 작품들을 선보였다”며, 슈테델슐레 교수에 임명되고 멕시코시티와 베를린, 그라츠에서 개인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점과, 내년에도 쾰른 루트비히 미술관 개인전, 리버풀 비엔날레, 시드니 비엔날레 참여 등 활발한 활동을 앞두고 있는 점을 주요하게 평가하였다.

Haegue Yang has been named one of the "most influential people in the contemporary artworld" by the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magazine ArtReview, ranking at 85 for her first time on the <Power 100> list. Regarding Yang, ArtReview has stated: “In 2017 audiences in Bremen, Bolzano, Bonn, Göteborg, Lund, Malmö, Leverkusen, Paris, Gwacheon, Hong Kong, New York, Belluno, London and Newport Beach got to see Yang’s sensorial and conceptual assemblages of industrial, domestic and folk materials in various group exhibitions and biennials. She had solo exhibitions at Kurimanzutto, Mexico City (her first with the gallery), KINDL Berlin and Kunsthaus Graz (for whom she recreated her 2001 work VIP’s Union, asking luminaries from the Styrian capital to lend the institution a table or chair from their home or office, which she then arranged throughout the exhibition space). Next year there is a solo show at Cologne’s Museum Ludwig, the fruit of the Wolfgang Hahn Prize, which Yang won in September, and spots in the Liverpool Biennial and the Biennale of Sydney. With all this work in circulation, and her new professorship at the Städelschule, expect to see Yang-shaped ripples in the practice of younger artists.”

[Source from ArtReview Website]
 
 
3 국제갤러리 이현숙 회장, 3 연속 Art Review <2017 Power 100> 선정


기사제목: 2017 Power 100
기사날짜: 2017년 11월 3일
매체이름: Art Review
웹사이트: https://artreview.com/power_100/hyun-sook_lee/
 
국제갤러리 이현숙 회장은 영국의 현대미술지 ‘아트리뷰(Art Review)’가 선정하는 <2017 Power 100>에 3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이현숙 회장은 2015년 82위로 처음 선정되었으며 2016년에는 유일한 한국인이자 전년대비 5순위 상승한 77위를 기록한 바 있다. 아트리뷰는 올해 79위에 오른 이현숙 회장에 대해 “14개의 아트페어에 참가하고 양혜규의 2018년 볼프강 한 미술상 수상자 선정, 박찬경의 아트 바젤 언리미티드 참가를 비롯한 국내외 기라성 같은 작가들의 성공적인 활동과, 꾸준한 단색화의 소개를 통해 세계 미술계의 관심을 지속적으로 받은 점, 그리고 동서양의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자연과 근대화를 성찰한 《Gridded Currents》전 (김현진 기획) 등 흥미로운 전시들을 개최”한 것을 선정 이유로 밝혔다.

Hyun-sook Lee, founder and chairman of Kukje Gallery, has appeared on the 2017 Power 100, an annual list of the most influential figures of the art world as selected by the British arts magazine, ArtReview. This is the third consecutive year that Lee has been selected. She was ranked at 82 in 2015, then at 77 in the subsequent year. Regarding Hyun-sook Lee, who is ranked at 79 this year, ArtReview has stated: “Lee’s Kukje Gallery has long operated well beyond the limits of its Seoul HQ. This year that meant 14 art fairs in addition to the activities of the stellar range of artists – both international and Korean – the gallery represents. Haegue Yang picked up the Wolfgang Hahn Prize, Park Chan-kyong had his first show in Korea for five years, concurrent with a presentation of his increasingly influential three-channel video Citizen’s Forest (2016) at Art Basel Unlimited; artists from the Dansaekhwa movement, most of whom the gallery represents, continued to garner international attention (Chung Chang-Sup, for one, was everywhere); and the gallery’s ever-curious nature was demonstrated by a summer group show, Gridded Currents, which followed the relationship between water and modernity through the work of an intriguing range of younger artists from East and West, among them Runo Lagomarsino, Nina Canell, Charles Lim and Ayoung Kim. Oh yes, and Kukje rounded off the year with a show by Paul McCarthy.”


[Source from ArtReview website]
 
 
4 최재은, <대지를 꿈꾸며 (Dreaming of Earth)> DMZ 프로젝트 발표회 개최

행사명: <대지를 꿈꾸며 (Dreaming of Earth)> 프로젝트 발표회
행사일시: 2017년 10월 25일 (수) 14시 – 17시
행사장소: 서울역사박물관 야주개홀
연사: 최재은, 앨런 와이즈먼, 승효상, 이불, 조민석, 정재승

최재은은 10월 25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DMZ 프로젝트 <대지를 꿈꾸며 (Dreaming of Earth)>에 대한 공개 발표회를 개최한다. 최재은의 DMZ 프로젝트 <대지를 꿈꾸며>는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국제적 비전의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남북 분단을 상징하는 철원지역 비무장지대(DMZ)가 역설적으로 생태계 보존지역이 되었다는 사실에서 착안하여 갈등과 분단을 생명의 힘으로 극복하자는 의미로 작가는 DMZ에 공중정원, 통로, 정자, 종자은행, 지식은행 등을 설치하고자 하는 프로젝트를 기획하였다.
발표회에서는 모두 12개의 정자 중 다섯 곳의 디자인이 발표될 예정이다. 올라퍼 엘리어슨과 건축가 세바스티안 베흐만이2014년 건립한 Studio Other Spaces, 스튜디오 뭄바이, 이우환, 이불, 가와마타 타다시가 각각 정자 디자인을 제안한다. 세 개의 탑 중 두 곳으로 승효상과 최재은이 디자인한 안이 제안되며, 제2 땅굴을 이용한 종자은행과 지식은행의 설계는 Mass Studies 조민석이, 그에 대한 매뉴얼은 정재승이 기획하여 발표한다. 또한, 시게루 반의 제2차 공중정원 통로(Passage) 디자인에 대한 발표, 최재은의 <대지를 꿈꾸며>가 설치될 장소의 생태계에 대한 비전과 지뢰 제거 안, 그리고 <대지를 꿈꾸며> 프로젝트 전체 보고가 있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특별히 『인간 없는 세상(The World Without Us)』과 『생명공동체 가비오타스 이야기 (Gavictas:a Village to Reinvent the World)』의 저자 앨런 와이즈먼(Alan Weisman)을 초청하여 DMZ의 생태사적 의의에 관한 특별 강연이 열릴 예정이다.


Jae-Eun Choi will present a comprehensive public overview of her project Dreaming of Earth at 2PM on October 25, 2017, at the Seoul Museum of History. Jae-Eun Choi’s Dreaming of Earth is an ambitious project with an international vision conceived and designed specifically for the DMZ (Korean Demilitarized Zone). An unlikely sliver of pristine and untouched land that separates two nations, the DMZ has been recently recognized as an ecologically diverse site of profound environmental importance. Responding to this highly charged location, Choi has proposed a comprehensive landscape and architectural design to both protect and celebrate this ecological preserve, including a floating garden and elevated passages to metaphorically (re)connect the two Koreas and allow for the appreciation of nature.

Five of the proposed twelve Jung Ja designs, which will be presented at the conference, have been designed by internationally celebrated artists Lee Ufan, Lee Bul, and Tadashi Kawamata as well as the architect collective Studio Mumbai and Studio Other Spaces, an international office for art and architecture founded by artist Olafur Eliasson and architect Sebastian Behmann. Jae-Eun Choi and architect Seung H-Sang have each submitted a design for two of the proposed three towers, while architect Minsuk Cho, Founder of Mass Studies, has designed the Seed Bank and Knowledge Bank. These structures will be built on top of an underground tunnel. Jaeseung Jeong has designed a manual to accompany the presentation documenting the research and conceptual foundation of the entire project. As part of the event, Shigeru Ban will outline his second design concept for the floating garden passageway and Choi will present her comprehensive vision for the overall project including a detailed overview of the site’s ecology, geography, and the plan for the eradication of land mines. The presentation will also include a lecture by the guest of honor and acclaimed author Alan Weisman, who will discuss the significance of the DMZ ecosystem. Weisman is the author of The World Without Us and Gaviotas: A Village to Reinvent the World.


 
 
5 김용익,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및 브리스톨 스파이크 아일랜드에서 개인전 개최

Kim Yong-Ik, Installation view, I believe my works are still valid, Spike Island (2017) Courtesy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Photography by Stuart Whipps.

전시제목: 《I Believe My Works Are Still Valid(나는 아직 나의 작품을 유효하다고 믿는다)》
전시장소: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Korean Cultural Centre, London)
전시기간: 2017년 9월 26일 – 11월 4일 (오프닝 9월 25일)
웹사이트: http://london.korean-culture.org/ko/22/board/1/read/85839

전시장소: 브리스톨 스파이크 아일랜드 (Spike Island, Bristol)
전시기간: 2017년 9월 30일 – 12월 17일 (오프닝 9월 29일)
웹사이트: http://www.spikeisland.org.uk/

아티스트 토크: 김용익, 양혜규 대담
행사연사: 김용익, 양혜규, 헬렌 레그 (Helen Legg)
행사일정: 2017년 10월 3일 (화) 5시
행사장소: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Korean Cultural Centre UK, Grand Buildings, 1 - 3 Strand, London WC2N 5BW)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영국 런던의 주영한국문화원과 브리스톨의 스파이크 아일랜드에서 유럽에서의 첫 개인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주영한국문화원이 2014년부터 한국 중견 작가를 지원하기 위해 개최해 온 ‘올해의 작가’ 전의 일환으로, 올해는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실험적인 현대미술을 소개하는 기관으로 인지도 있는 미술기관인 스파이크 아일랜드와 공동으로 마련되었다. 주영한국문화원은 2017 올해의 작가’로 1970년대의 모더니즘부터 80, 90년대의 개념미술, 민중미술, 공공미술 등 한국 미술의 주요 흐름을 거쳐오는 가운데 독자적인 위치를 고수해 온 김용익을 선정하였다. 9월 26일부터 11월 4일까지 주영한국문화원에서는 전시 공간을 캔버스로 상정하여 구상한 김용익의 새로운 장소 특정적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이어 9월 30일부터 열리는 스파이크 아일랜드의 전시에서는 김용익이 1970년대부터 현재까지 전개해 온 회화, 드로잉, 설치 작품들을 회고전의 형식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10월 3일에는 주영한국문화원에서 김용익과 양혜규의 대담이 개최되어 김용익이 다음 세대의 현대미술작가들에게 끼친 영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Kim Yong-Ik is featured in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Europe jointly presented by Spike Island in Bristol and the Korean Cultural Centre UK in London. The show is the 4th edition of the KCCUK’s ‘Artist of the Year’ exhibition, which was established in 2014 to highlight the practice of seminal artists of Korean contemporary art. As part of the ‘UK/Korea 2017–18’ season, this year’s iteration is co-organized with Spike Island, a prominent arts institution that introduces experimental contemporary art. The KCCUK has selected Kim Yong-Ik as the ‘2017 Artist of the Year,’ celebrating the artist’s pioneering oeuvre that has evolved alongside, while maintaining an individual stance amidst, the major currents of Korean art history, including the Dansaekhwa generation of the 1970s and conceptual art, Minjung art, and public art of the 1980s and 1990s. From September 26 to November 4, 2017, the KCCUK presents new site-specific installations that envisage the exhibition space as a canvas in and of itself. The counterpart exhibition at Spike Island, open from September 30, surveys a selection of drawings, paintings and installations from the 1970s onwards in the form of retrospective. A discussion between Kim Yong-Ik and Haegue Yang will take place on October 3 at the KCCUK on Kim’s legacy and its impact on subsequent generations of contemporary artists. 


[Source from KCCUK press release]
 
 
6 제니 홀저, 영국 블레넘 궁전에서 개인전 《SOFTER: Jenny Holzer at Blenheim Palace》개최

For Blenheim, 2017, Text provided by The Not Forgotten Association. ©2017 by The Not Forgotten Association. Used with permission. © 2017 Jenny Holzer, member Artists Rights Society (ARS), NY, Photo: Samuel Keyte

전시작가: Jenny Holzer
전시제목: SOFTER: Jenny Holzer at Blenheim Palace
전시기간: 2017년 9월 28일 – 12월 31일
전시기관: Blenheim Art Foundation
웹사이트: https://www.blenheimpalace.com/whats-on/events/jenny-holzer-at-blenheim-palace.html
전시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pZEUPRw84qM

제니 홀저는 영국 옥스퍼드셔 우드스톡에 있는 18세기 대저택 블레넘 궁전 (Blenheim Palace)에서 12월 31일까지 개인전 《SOFTER: Jenny Holzer at Blenheim Palace》을 개최한다. 198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블레넘 궁전은 1704년 블레넘 전투에서 승리를 거둔 존 처칠(John Churchill, 말버러 대공)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세워졌으며 윈스턴 처칠의 출생지로도 잘 알려져 있다. 블레넘 문화재단 (Blenheim Art Foundation)이 공간을 활용하여 전시를 개최하고 있으며 네 번째 현대미술작가로 제니 홀저가 초대되었다. 텍스트를 기반으로 정치, 사회적 이슈를 다루는 개념 작업을 선보는 작가는 이번 개인전에서 블레넘 궁전이 가지고 있는 군사적, 정치적인 역사에 착안하여 전쟁이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다루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Jenny Holzer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SOFTER: Jenny Holzer at Blenheim Palace at Blenheim Palace in Woodstock, Oxfordshire, England, through December 31, 2017. Designat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in 1987, Blenheim Palace was built in 1704 to honor John Churchill, the first Duke of Marlborough, in thanks for his victory at the Battle of Blenheim in 1704. The palace is also the birthplace of Sir Winston Churchill. The Blenheim Art Foundation organizes exhibitions within the space and Holzer is the fourth artist to showcase contemporary art at Blenheim Palace. The artist is exhibiting new work directly addressing our military and political history in relation to themes which have figured prominently in her practice since the 1980s: power, conflict and activism.

[Source from Blenheim Palace Website]
 
 
7 Anish Kapoor와 건축가 Zaha Hadid, 영국 홀로코스트 기념관 디자인 최종 후보 진출 


참여작가: Anish Kapoor, Zaha Hadid, Sophie Walker Studio
행사명: UK Holocaust Memorial International Design Competition
웹사이트: https://competitions.malcolmreading.co.uk/holocaustmemorial/
작품영상: https://vimeo.com/200833251

아니쉬 카푸어와 건축가 자하 하디드, Sophie Walker Studio가 협업한 작업이 영국 홀로코스트 추모기념관 디자인 공모전의 최종 후보 명단에 올랐다. 2016년 9월 영국 정부는 홀로코스트의 피해자와 생존자를 기리고, 현재와 미래 세대가 인류의 가장 어두운 역사의 순간을 기억할 수 있도록 영국의회 근처 빅토리아 타워 정원에 국립 추모 기념관을 세우는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였다. 아니쉬 카푸어는 세계적인 건축가 자하 하디드와 소피 워커 스튜디오와 협업하여 추모기념관의 중심에 거대한 바위 형태의 건물을 세우고 이를 향해 사이프러스 나무 숲길을 조성하는 디자인 컨셉을 제안하였다. 건물은 반쯤 땅에 묻어있으며, 지하에는 교육시설과 전시공간이, 바위의 내부에는 어두운 조명의 묵념의 방이 설계되었다. 최종 당선자와 당선안은 2017년 가을 발표될 예정이다.

Anish Kapoor, in collaboration with Zaha Hadid Architects and Sophie Walker Studio, has been shortlisted in the UK Holocaust Memorial competition. In September of 2016, the UK government launched an international design competition for a National Memorial in Victoria Tower Gardens to honor the victims and survivors of the Holocaust and Nazi persecution and provide an opportunity for the audience to deepen their understanding of humanity’s darkest hour. Kapoor, together with Zaha Hadid Architects and Sophie Walker Studio, has proposed a design in which a grove of cypress trees lead the viewers to the gargantuan rock that would become the center of the memorial. The memorial is half-buried, featuring a subterranean Learning Center and exhibition space, while an interior chamber in the rock will become a somber space for reflection and meditation. The winner of the competition will be announced in fall of 2017.

[Source from Malcolm Reading website]
 
 
8 Anish Kapoor, 네덜란드 틸부르흐의 Museum De Pont에 작품 기증

Sky Mirror (for Hendrik), 2017, Stainless Steel, 6.5 x 2.5 x 2 m. Installation View Collection De Pont Museum Tilburg, Courtesy of the artist, Photo by Peter Cox.

전시작가: Anish Kapoor
작품제목: Sky Mirror (for Hendrik)
전시기관: De Pont Museum, Tilburg, the Netherlands
웹사이트: http://www.depont.nl
 
아니쉬 카푸어의 새로운 조각작품이 2017년 개관 25주년을 맞이한 네덜란드 틸부르흐의 현대미술관 Museum De Pont에 설치되었다. 1992년 개관한 Museum De Pont은 2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틸부르흐 시, 작가 등과 긴밀히 협력하여 제작된 아니쉬 카푸어의 6미터 높이의 스테인리스 설치 조각품 <Sky Mirror (for Hendrik)>을 2017년 9월 공개하였다. 이 작품은 공공 조경사 Sophie Walker가 작품을 위하여 특별히 고안한 미술관 앞의 수생 정원 공간에 설치되었다. 2017년 9월 16일 조각품 공개와 함께 미술관 소장품 그룹전 《ReView》이 개최되어 2018년 2월 18일까지 Roni Horn의 <Pair Field>가 공개된다. 

A new sculptural installation by Anish Kapoor has been installed in the public garden of the De Pont Museum of Contemporary Art (hereafter De Pont Museum) in Tilburg, the Netherlands, in celebration of the institution’s 25th anniversary. The De Pont Museum, which opened in 1992, has collaborated closely with the City of Tilburg and Kapoor to unveil the 6-meter-high sculptural installation made with stainless steel titled Sky Mirror (for Hendrick). The public garden that houses the installation has been designed by the artist’s wife and landscape architect Sophie Walker to reflect the material properties of the stainless steel work. In conjunction with the announcement of Sky Mirror (for Hendrick) on September 16, 2017, the De Pont Museum opened a group exhibition titled ReView, a comprehensive showcase of the museum’s permanent collection that includes a selection of Kapoor’s work and Roni Horn’s Pair Field


[Source from the De Pont Museum website]
 
 
9 함경아, 제 3회 파리 아시아 아트페어 <ASIA NOW> 에 참가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11 variable size of embroidered Mona Lisa made in North Korea, wooden frame, monitors, single channel, loop, color, sound

전시작가: Kyungah Ham
전시제목: 제 3회 파리 아시아 아트페어 <ASIA NOW>
전시기간: 2017년 10월 18일 – 10월 22일
전시기관: Les Salons Hoche
웹사이트: http://www.asianowparis.com/

함경아는 파리의 레 살롱 오슈 (Les Salons Hoche)에서 개최되는 제 3회 파리 아시아 아트페어 <ASIA NOW>에 참여한다. FIAC 아트페어와 같은 기간인 10월 18일부터 22일동안 개최되는 <ASIA NOW>는 2015년 처음 개최된 유럽 최초의 아시아 아트페어로서 올해는 국제 무대에 영향력 있는 30개의 동서양 갤러리들이 참여하여 다양한 아시아 현대미술 작가들의 이름을 홍보하고 지원 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ASIA NOW>에서 함경아는 특별전 형식으로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2015) 작품을 선보인다. 2015년 광저우 트리엔날레에 전시한 바 있는 이 작업은 북한의 자수공예가들이 수놓은 모나리자가 그려진 자수회화와 한국에 정착한 새터민들의 인터뷰 영상을 병치하여 모나리자로 대표되는 보편화된 서양 문화와 북한의 현실을 재치있게 드러낸다.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the third iteration of ASIA NOW at Les Salons Hoche in Paris from October 18 to 22, 2017. Launched in 2015, ASIA NOW is Europe’s first boutique art fair devoted to showcasing contemporary Asian art. The third edition of the fair will open on the same dates as FIAC (Foire internationale d'art contemporain) and approximately thirty prominent Asian and western galleries will promote a diverse pool of contemporary Asian artists. Kyungah Ham will exhibit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as part of a special project at the fair. Previously showcased at the Guangzhou Triennial in 2015, the installation juxtaposes embroidery depicting the Mona Lisa made by North Korean artisans with interviews of North Korean refugees who have settled in South Korea. Ham creates a witty contrast between western culture as embodied by Leonardo de Vinci’s iconic painting and the reality of life in North Korea.

[Source from ASIA NOW Website]
 
 
10 박찬경, 싱가포르 NTU 현대미술센터에서 그룹전 참가

Park Chan-kyong, Citizen's Forest, 2016 (film still), video (b&w), ambisonic sound, 26 min 6 sec, 3 channel video
Courtesy of Art Sonje Center and Kukje Gallery, Acknowledgement to Taipei Biennial 2016.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박찬경
전시제목: Ghosts and Spectres - Shadows of History
전시기간: 2017년 9월 1일 - 11월 19일
전시기관: NTU CCA Singapore
참여작가: Apichatpong Weerasethakul, Ho Tzu Nyen, Nguyen Trinh Thi, Park Chan-kyong
웹사이트: http://ntu.ccasingapore.org/exhibitions/ghosts-spectres-shadows-history/

박찬경은 싱가포르에 위치한 NTU 현대미술센터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Centre for Contemporary Art Singapore)에서 열리는 그룹전 《Ghosts and Spectres - Shadows of History》에 참가한다. 태국의 Apichatpong Weerasethakul, 싱가포르의 Ho Tzu Nyen, 베트남의 Nguyen Trinh Thi 그리고 한국의 박찬경은 각국의 고유한 문화적, 역사적 배경의 연구를 통해 제2차세계대전과 냉전시대를 겪은 이후의 아시아가 마주한 사회적, 경제적 변화들을 암시하는 비디오 설치작업 및 영상작업들을 선보이며, 박찬경은 2016년 타이페이비엔날레, 2017년 국제갤러리 개인전 및 아트바젤 언리미티드 섹터에서 소개한 <시민의 숲 (Citizen's Forest)>(2016)을 출품한다.

P
ark Chan-kyong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Ghosts and Spectres – Shadows of History at the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Centre for Contemporary Art in Singapore from September 1 to November 19, 2017. The exhibition features video installations and films by Asian artists including Apichatpong Weerasethakul from Thailand, Ho Tzu Nyen from Singapore, Nguyen Trinh Thi from Vietnam, and Park Chan-kyong from South Korea, illustrating each artist’s research into his own cultural historical backgrounds to re-evaluate the socioeconomic reforms in postwar and post-Cold War Asia. On view is Park Chan-kyong’s Citizen’s Forest (2016), which debuted at the Taipei Biennial in 2016 and thereafter introduced as part of the artist’s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and Art Basel Unlimited in 2017.

[Source from the NTU CCA Singapore Website]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