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July 2020
1 MeeNa Park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Diving into the Color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Gwacheon, Korea

MeeNa Park, 14 Shades of Monochrome and Green, Blue, Red and Black Light, 2020, lights, wall painting

Artists: MeeNa Park (박미나)
Exhibition Dates: July 22, 2020 – Feb 28, 2021 
Exhibition Venu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Korea
Website: www.mmca.go.kr/eng/exhibitions/exhibitionsDetail.do?exhId=202006150001275

The contemporary artist MeeNa Park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Diving into the Color, hel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Gwacheon, Korea, from July 22, 2020. The largest children’s exhibition to be held at the museum’s Gwacheon branch since its opening in 1986, the presentation includes works by six artists including MeeNa Park, Kim Yongkwan, Kim Jin Song, Park Kiwon, Back Inkyo, and Jo Sook Jin, presenting vibrant, colorful spaces that aim to awaken the senses and imagination of visiting children. MeeNa Park, who has challenged stereotypical norms by collecting and researching different compositions of color according to her own standards, will be showcasing an installation and a series of approximately 180 paintings as part of the exhibition. 

The exhibition, which takes place across an area of 2,645㎡ at the Circular Gallery on the first floor, is comprised of three sections titled ‘Exhibition Zone,’ ‘Activity Zone,’ and ‘Learning Zone.’ Displayed on the outer walls of the gallery is Park’s mural titled 14 Shades of Monochrome and Green, Blue, Red and Black Light (2020), showcasing 14 shades of monochrome along with green, blue, red, and black light in the shape of a rectangular cube. The work, which utilizes various color theories involving color, monochrome, brightness, and color adaptation, provides a hands-on experience with color characteristics and theories for children. Further installed on the walls are Coloring Drawings (2020) and 12 Colors (2020), a vast collection of approximately 180 drawings that provide a multisensory experience with color. Alongside these physically engaging works of art, the Activity Zone offers a program titled “Moving Color! Breathing Sculpture!” where visitors can create works of their own, while the Learning Zone provides an education program titled “Open Yard.” The museum will also be offering accessible tour programs for children with disabilities including vision impairment and hearing loss. The exhibition, which provides an opportunity to engage with and discover the joy of contemporary art within a colorfully curated environment, runs through February 28, 2021. 


박미나,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그룹전 《신나는 빛깔 마당》 참가

현대미술가 박미나는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7월 22일부터 진행되는 어린이 전시 《신나는 빛깔 마당》에 참여한다. 1986년 과천관 개관 이후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어린이 전시는 박미나, 김용관, 김진송, 박기원, 백인교, 조숙진 6인의 작가들이 어린이의 감각과 상상력을 일깨울 수 있는 다채로운 색의 공간을 펼쳐 보인다. 자신만의 기준으로 색상을 수집, 연구하여 기존의 인식 체계를 전환하는 색채 작업을 펼쳐온 박미나는 이번 전시에서 여러 가지 색깔 재료를 사용한 설치작 1점과 회화 연작 180여 점을 선보인다. 

2,645㎡ 규모의 원형 전시실에서 펼쳐지는 본 전시는 전시, 체험, 교육 공간으로 구성된다. 박미나 는 전시 공간에 외벽 벽화 ‘무채색 14단계’와 내부 벽화 ‘녹색, 파랑, 빨강, 검정 광원’으로 이루어진 직육면체 형태의 작품 <무채색 14단계와 녹색, 파랑, 빨강, 검정 광원>(2020)을 소개한다. 유채색과 무채색, 명도, 색순응 등 다양한 색의 원리를 활용한 본 작품은 아이들로 하여금 색의 특징과 원리를 몸으로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벽면에는 수많은 색으로 구성된 <색칠 공부 드로잉>(2020), <12 Colors>(2020) 연작 180여 점이 설치되어 색에 대한 다양한 감각을 일깨운다. 또한 전시 공간 외에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 보는 체험 공간 ‘엉뚱한 상상조각’과 교육 공간 ‘모두의 마당’이 함께 운영되며, 시각, 청각 장애아동을 위한 전시 해설 프로그램이 제공될 예정이다. 일상과 닿아 있는 색의 공간에서 현대미술의 즐거움을 스스로 발견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내년 2월 28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MMCA press release]
 
 
2 Park Chan-kyong Participates in Yokohama Triennale 2020: Afterglow

Park Chan-kyong, Belated Bosal, 2019, HD film, black & white, 4-channel sound, 55 min. Courtesy of the artist. Photo: Hong Cheolki

Artist: Park Chan-kyong (박찬경)
Exhibition Dates: July 17 – Oct 11, 2020 
Exhibition Venue: Yokohama Museum of Art, Japan
Website: www.yokohamatriennale.jp/english/2020/

The contemporary artist Park Chan-kyong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Yokohama Triennale 2020, held from July 17, 2020, in Yokohama, one of Japan’s major cultural hubs. Initiated in 2001, the triennale has been held every three years since, shaping conversations around contemporary art and showcasing an extensive roster of both established and emerging artists from across the globe. Raqs Media Collective, a collective of three artists based in New Delhi, India, is the artistic director of this year’s event which is titled Afterglow, referring to the Big Bang’s destructive energy that inspired creativity over time and gave birth to life, along with its radiation that is simultaneously toxic and therapeutic. The triennale aims to focus on the cycle of destruction/toxicity and recovery/care in the contemporary world that continues to affect its members, exploring methods of sustainability and survival. Visitors are welcome to experience the presentation across three venues: the Yokohama Museum of Art, PLOT 48, and NYK MARITIME MUSEUM. 

On display at the Yokohama Museum of Art is Belated Bosal (2019), which was showcased last year at the artist’s solo exhibition titled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9: Park Chan-kyong – Gathering, in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Seoul. Belated Bosal, a 55-minute long film that creates comprehensive discourse across religious and historical events such as the parinirvana of Buddha Sakyamuni and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critically explores the potentials of art as a method of communication in a post-disaster society. This year’s 90-day long Yokohama Triennale runs through October 11, 2020, presenting works by 67 international artists including Park Chan-kyong, Aono Fumiaki, and Nick Cave, followed by relevant digital content such as ‘Episōdo’—filmed conversations around participating artists and works—and ‘Sourcebook’—an archive documenting artists’ working processes. 


박찬경,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2020 《AFTERGLOW》 참가

현대미술가 박찬경은 7월 17일부터 일본 대표 문화도시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2020에 참여한다. 2001년 시작한 요코하마 트리엔날레는 3년마다 열리는 국제미술전으로 국제적으로 명성 높은 작가뿐 아니라 신진 예술가들을 폭넓게 소개함으로써 다각적인 현대미술의 동향을 제시해왔다. 인도 뉴델리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3명의 작가로 구성된 락스 미디어 콜렉티브(Raqs Media Collective)가 예술감독을 맡은 이번 트리엔날레는 잔광, 여운이란 뜻의 ‘AFTERGLOW’를 주제로 지구상의 생명체를 탄생시킨 빅뱅의 파괴적인 에너지와 이로부터 파생된 방사선이 지니는 파괴와 독성 그리고 회복과 치유의 순환적 성질에 주목한다. 지금도 우리에게 영향을 미치는 이러한 에너지의 흐름 속에서 현대인의 지속과 생존의 방법을 모색하는 이번 트리엔날레는 요코하마 미술관, 플롯 48, 유센 역사 박물관을 아울러 진행된다. 

박찬경은 지난해 국립현대미술관 개인전 《MMCA 현대차 시리즈 2019: 박찬경 - 모임 Gathering》에서 선보인 바 있는 영상 작품 <늦게 온 보살>(2019)을 요코하마 미술관에서 전시한다. ‘석가모니의 열반’이라는 종교적 사건과 동시대 재난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하나의 담론으로 엮어 낸 55분 길이의 영상 <늦게 온 보살>은 재난 이후 우리 사회에서 미술 언어가 가질 수 있는 가능성을 비판적으로 모색한다. 박찬경을 비롯해 아오노 후미아키(Aono Fumiaki), 닉 케이브(Nick Cave) 등 총 67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트리엔날레는 본 전시와 함께 작가와 작품, 다양한 담론에 대한 논의를 담은 영상 콘텐츠 ‘Episōdo’, 트리엔날레 준비 과정에서 수집한 자료들을 모은 ‘Sourcebook’ 등 다채로운 디지털 콘텐츠를 제공한다. 본 트리엔날레는 오는 10월 11일까지, 총 90여 일간 진행된다. 

[Source from Yokohama Triennale 2020 website]
 
 
3 Anish Kapoor, Subject of Solo Exhibition Anish Kapoor at Houghton Hall at Houghton Hall in Norfolk, UK 

Anish Kapoor, Sky Mirror, 2018, stainless steel. Eight Eight, 2004, onyx. Courtesy the artist and Lisson Gallery. © Anish Kapoor. All rights reserved DACS, 2020. Photo: Pete Huggins 

Artists: Anish Kapoor (아니쉬 카푸어)
Exhibition Dates: Jul 12 – Nov 1, 2020 
Exhibition Venue: Houghton Hall, Norfolk, UK
Website: www.houghtonhall.com/?page_id=3181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contemporary artist Anish Kapoor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Anish Kapoor at Houghton Hall, which opened on July 12, 2020, at Houghton Hall located in Norfolk, in the east of England. Built by Sir Robert Walpole, Great Britain’s first Prime Minister in around 1722, Houghton Hall is one of the country’s finest examples of Palladian architecture. Currently owned by the Cholmondeley family, the venue has displayed works by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s including Richard Long, Damien Hirst, and Henry Moore, since opening to the public in 1976. Kapoor, known for his practice that engages the physicality of materials and non-linear forms in order to explore concepts of the body, existence, and spirituality, showcases his unique artistic vocabulary and establishes an aesthetic dialogue with the classical architecture of the house and the idyllic beauty of the grounds

Curated by Mario Codognato, director of the Anish Kapoor Foundation, the exhibition will present 24 sculptures as well as a selection of drawings representative of the artist’s ground-breaking body of work created over the past four decades. Installed on the grounds is Kapoor’s iconic Sky Mirror (2018), a 5-meter diameter mirror created with stainless steel reflecting the movements of the sky. Also installed outdoors are a number of carved marble sculptures created from 2001 to 2004 featuring geometrical yet organic forms, including Grace (2004) and Eight Eight (2004). Shown throughout the galleries inside the house is a series of colored concave mirrors which come into harmony with the classical décor to create an enchanting and elegant atmosphere. The exhibition, which broadens the psychological and physical perceptions of visitors with artworks that seamlessly blend in and come into continuous dialogue and engagement with Houghton’s history, runs through November 1, 2020. 


아니쉬 카푸어, 영국 호턴 홀 개인전 《Anish Kapoor at Houghton Hall》 참가

현대미술의 거장 아니쉬 카푸어의 개인전 《Anish Kapoor at Houghton Hall》이 잉글랜드 동부에 위치한 호튼 홀에서 7월 12일부터 열린다. 호튼 홀은 영국 초대 총리 로버트 월풀(Sir Robert Walpole)을 위해 1722년경 지어진 대저택으로 특히 팔라디오 양식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건축물이다. 현재 콜몬들리(Cholmondeley)가 소유의 저택인 이 곳은 1976년 처음 대중에게 공개된 이후, 리차드 롱(Richard Long),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 헨리 무어(Henry Moore) 등 저명한 미술가들의 작품들을 전시해왔다. 재료의 물성과 비정형적 형태를 통해 정신적, 본질적인 영역을 탐구해온 아니쉬 카푸어는 이번 개인전에서 호튼 홀의 아름다운 경관과 미술적으로 소통하는 고유한 작품세계를 펼쳐 보인다. 

아니쉬 카푸어 재단의 디렉터 마리오 코도냐토(Mario Codognato)가 기획한 본 전시는 작가의 40여 년 예술세계를 아우르는 24점의 조각과 드로잉 작품들을 소개한다. 정원에 설치된 대표작 <Sky Mirror>(2018)는 5미터 지름의 스테인리스 소재 조각으로, 거울처럼 매끈한 표면은 시시각각의 하늘을 그대로 비춘다. 2001-2004년 사이에 제작된 기하학적이면서 유기적인 대리석 조각 <Grace>(2004), <Eight Eight>(2004) 등도 공간 곳곳에 함께 소개된다. 저택 내부로 이어지는 전시 공간에서는 형형색색의 오목한 형태의 거울 연작들이 고전적인 장식과 한데 어우러져 신비롭고도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 유서 깊은 호튼 홀의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작품들을 통해 관객들의 신체적, 정신적 감각의 확장을 일깨우는 이번 전시는 오는 11월 1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Houghton Hall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