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May 2020
1 Kukje Gallery Collaborates with Space-Centered Digital Experiential Design Company d’strict

Installation view of WAVE, 2020, Coex Artium, Seoul, Korea. Copyright 2020. d’strict holdings. All rights reserved. Image provided by d’strict.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a collaborative relationship and a series of upcoming public art projects with the space-centered digital experiential design company d'strict. Having recently been the subject of accolades from both Korea and abroad for their public art project titled WAVE, an immersive video art installation that features giant blue waves crashing onto the wraparound display atop Coex Artium in Seoul's Samseong-dong, d'strict creates user-centered experiences for a wide range of public spaces including flagship stores, hotels, and theme parks with spectacular visual contents that employ cutting edge digital media technology. While WAVE was initially developed as a promotional advertising product for which the company's extensive experience and expertise came into play, the installation has progressed into a work of art which flawlessly integrates art and technology, presenting the artistic value and realization of technology in everyday life. Not only within this context but also in face of the global pandemic, WAVE effectively functions as a groundbreaking public art installation that spans the dimensions of both time and space in the heart of the cosmopolitan city of Seoul. In the coming months, d’strict plans to reveal Soft Body, a depiction of human and object collisions onto the screen, and WHALE, a portrayal of a virtual whale navigating its way through a big screen acting as a large water tank.

The joint effort between Kukje Gallery and d’strict represents the evolution of media art technology, along with the changes that will be brought upon the industry’s landscape, defined by the dynamics between creators and viewers/users, everyday life and art. With confidence in its success with commercial projects in recent years, d’strict is currently planning its very own artist unit in order to further explore the aesthetic potential of media art. Grounded on its persisting interest in the digitalization of the art market following the global pandemic, further exemplified by the launch of the online viewing room – kukje ON – and its ongoing digital archive, Kukje Gallery will wholeheartedly support and participate in the forthcoming creative journey of this unit. This much-anticipated encounter between the two leading entities of the art and technology sectors signals an exciting venture and a meaningful challenge in the contemporary art discourse, all of which is made possible by rediscovering the hidden values of art through the integration between art and everyday life, and sharing media art as a new phenomenon reflecting our generation today.

Established in 2004, the digital media technology-based d’strict has built a name for its commitment to curating space-centered public art projects and expanding the boundaries of the digital media business through means of digital media technology including holographic displays and projection mapping. Based on the company’s cutting edge technology, d’strict has developed distinguished visual content including Live Park (2011), the world’s first-ever digital theme park; Live Pavilion (2018), an interactive pavil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Nexen UniverCity (2019), a three-dimensional space designed for Nexen Tire. d’strict was named the winner of the iF DESIGN AWARD (2005, 2007, 2011, 2013, 2014, 2016, 2018, 2020), Red Dot Design Award (2006), and London International Awards (2004, 2006). Corporate partnerships include those with leading companies such as Samsung Electronics, SK, LG, Hyundai Motor Company, and IKEA. Following its expansion into the Chinese market in 2015 with the launch of d’strict china, the company soon plans to open another division in Vietnam in order to further extend its business opportunities abroad. Currently, d’strict is in the final stages of preparation for ARTE MUSEUM in Jeju Island, Korea, the country’s largest permanent media art display scheduled to open within the first-half of this year.


국제갤러리, 공간기반 디지털 경험 디자인 회사 디스트릭트(d’strict)와 협력

국제갤러리는 디지털 기반 디자인 회사 디스트릭트(d’strict)와 협력관계를 맺고 향후 다채로운 아트 프로젝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 대형 전광판에 거대한 파도 영상의 퍼블릭 아트 프로젝트 <WAVE>로 국내외의 큰 주목을 받고 있는 디스트릭트는 탄탄한 디지털 미디어 기술력을 활용한 감각적인 콘텐츠를 통해 브랜드 매장, 호텔, 테마파크 등 다양한 공간에서의 사용자 경험을 디자인해왔다. <WAVE> 역시 이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담은 일종의 상품이자 광고로 기획 및 제작되었지만, 디스트릭트는 기술과 예술이 융합한 <WAVE>를 통해 기술의 예술적 가치와 이를 일상에서 구현해내는 작업의 개념을 일깨웠다. 실제 <WAVE>는 현 팬데믹 상황이라는 시간의 측면에서나 서울 도심 한복판이라는 공간의 개념에서 공히 획기적인 공공미술로 기능하고 있다. 향후 거리를 가로지르는 사람과 사물이 화면에 잇따라 부딪치는 모습을 제작한 <Soft Body>, 고래가 스크린을 유영하는 <WHALE> 시리즈도 차례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디스트릭트와 국제갤러리와의 협력은 현 시대 미디어아트 기술의 진화는 물론 창작자-관객/사용자, 일상-예술의 관계 등 미디어 환경의 결정적인 변화를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디스트릭트는 수 년에 걸쳐 심화해온 상업적 프로젝트와는 별개로, 미디어아트 자체의 예술성과 가능성을 실험하기 위해 일종의 미디어 아티스트 유닛의 결성을 본격적으로 기획 중이다. 국제갤러리는 디스트릭트 내 아티스트 유닛의 창의적, 예술적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함께 진행해 나갈 예정인데, 이는 이번 코로나 19 이후 디지털 뷰잉룸 ‘국제 온’, 디지털 아카이브, 가상공간에서의 전시관람 경험을 제공하는 등 미술시장 디지털화의 가능성을 탐색해온 행보와 맥락을 같이 한다. 따라서 각자의 자리에서 제 역할에 충실해온 두 대상의 만남은 현재 현대미술이 추구하는 방향, 즉 일상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어 예술의 숨은 가치를 발견하고, 시대를 반영하여 선도하는 새로운 현상으로서의 미디어아트를 활발히 공유할 수 있는 유의미한 시도 및 실험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2004년 설립 이래 최고의 디지털 미디어 기술을 기반으로 공공의 장소에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연구해온 디스트릭트는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프로젝션 맵핑 등 디지털 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디지털 미디어 사업 영역의 개척을 선도해왔다. 이렇게 진일보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 디지털 테마파크 Live Park(2011), 평창 동계올림픽 Live Pavilion(2018), 3D 입체공간 Nexen UniverCity(2019) 등 차별화된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주요 수상 경력으로는 iF 디자인 어워드(2005, 2007, 2011, 2013, 2014, 2016, 2018,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2006), 런던 국제 광고제(2004, 2006) 등이 있다. 삼성전자, SK, LG, 현대자동차, IKEA 등 유수의 브랜드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2015년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설립한 ‘디스트릭트 차이나’에 이어 올해 베트남에 추가 법인을 설립하는 등 글로벌 시장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는 중이다. 현재는 올해 상반기 제주에 개관할 국내 최대 규모의 상설 미디어아트 전시관 ‘ARTE MUSEUM’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 Kimsooja, Subject of Solo Exhibition Sowing Into Painting held at Wanås Konst, Sweden

Kimsooja, A Laundry Field, Wanås Konst, 2020. Photo Mattias Givell

Artists: Kimsooja(김수자)
Exhibition Dates: May 9 – Nov 1, 2020 
Exhibition Venue: Wanås Konst, Sweden
Website: www.wanaskonst.se/en-us/Art/Art-Projects-2020/Kimsooja

The contemporary artist Kimsooja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Sowing Into Painting, on view through November 1, 2020, at Wanås Konst, located in the south of Sweden. An arts venue that comes directly into contact with nature—such as the green meadows, lawns, and a forest—since its establishment in 1987 Wanås Konst is widely recognized for both its permanent and temporary presentations of works which are displayed in harmony with its natural surroundings. Kimsooja’s exhibition title, Sowing Into Painting, evokes the artist’s new way of working, which involves using the land as her canvas that frames her artistic practice. 
 
Works at the exhibition are displayed across a vast area, including both the outdoor venues and indoor Art Gallery. At the Sculpture Park, visitors are first welcomed by A Laundry Field (2020), an accumulation of 100 pieces of old-fashioned white bedsheets that represent the human life cycle. By hanging these sheets along the beech wood forest, Kim effectively incorporates aspects of nature into her working process. To Breathe (2020), a mirror floor installed in the old Hay Barn built in 1750, creates a novel landscape by reflecting and morphing its surroundings. The Art Gallery presents the artist’s Meta-Painting (2020) series which makes use of bottari, the Korean cloth bundles used to wrap personal belongings. As part of the exhibition, the artist also planted two varieties of flax in a field approximately 330m2 large. Flax is used to produce linseed oil, which is the main substance in oil paint. Kimsooja plans to extend her artistic vocabulary into nature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while the seeds grow and change over the course of time. 


김수자, 스웨덴 바노스 콘스트에서 개인전 《Sowing Into Painting》 개최

현대미술가 김수자의 개인전 《Sowing Into Painting》이 스웨덴 남부에 위치한 바노스 콘스트에서 2020년 11월 1일까지 열린다. 바노스 콘스트는 잔디밭, 들판, 숲에 이르는 다양한 자연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예술 공간으로, 1987년 설립 이래 대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다채로운 작품들을 꾸준히 선보여왔다. 이 곳에서 김수자는 전시 제목인 ‘씨 뿌려 그리기’라는 새로운 작업 방식을 통해 대지를 캔버스 삼아 고유한 예술 세계를 펼쳐 보인다.

본 전시는 야외 공간과 실내 전시 공간인 아트 갤러리에서 전개된다. 먼저 숲 속 조각 공원에는 침대보 100장을 걸어놓은 설치작 <A Laundry Field>(2020)이 전시된다. 인간의 생로병사를 상징하는 침대보를 숲에 걸어두는 방식을 통해 작가는 캔버스의 영역을 자연으로 확장해나간다. 1750년에 지어진 건초 헛간에 설치된 거울을 활용한 작업 <To Breathe>(2020)는 주변 공간을 변모시키며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낸다. 이어지는 아트 갤러리에서는 ‘보따리’를 활용한 연작 <Meta-Painting>(2020)을 소개한다. 또한 작가는 이번 전시의 일환으로 100평 규모의 텃밭에 이 지역의 주 재배 식물인 아마(亞麻) 씨앗 두 종을 파종했다. 아마 줄기는 전통적인 캔버스의 원료로, 씨앗의 기름은 유화 물감에 사용되는 원료다. 작가는 전시 기간 동안 아마 씨앗이 자라 열매를 맺는 과정을 통해 자연과 함께 유동하는 예술의 장을 펼쳐 보일 예정이다. 

[Source from Wanås Konst web page]
 
 
3 Kukje Gallery Announces the Representation of Daniel Boyd

Artist portrait of Daniel Boyd. Photo: Chunho An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e representation of the Australian artist Daniel Boyd. Last December, Kukje Gallery Busan showcased Boyd’s solo exhibition Recalcitrant Radiance, which marked the artist’s first encounter with the Korean audiences. Following the success of this much anticipated presentation, Boyd’s signature works are currently on view at the gallery’s online viewing room, kukje ON. Going forward, Kukje Gallery will be introducing a comprehensive selection of Boyd’s works to both local and international audiences, with a focus on enhancing Boyd’s artistic potential and expanding his worldwide presence as one of Australia’s most acclaimed young artists. 

Daniel Boyd, who was born in 1982 in the coastal city of Cairns, Australia, engages with his Aboriginal heritage by consistently reinterpreting established perspectives of Australian colonial history. The artist’s paintings are covered with clear white dots of glue, which are superimposed onto images of icons that played significant roles in the formation of the nation’s history. In each painting, a dot acts as a “lens” through which the artist views the world. Using a technique that borrows from Australian Aboriginal dot painting, these numerous lenses facilitate the artist to read the world as multiple histories, as opposed to a singular narrative. Amalgamating the dualities between black and white, darkness and light, the viewer takes on an active role in connecting the domains between the positive and the negative, and realigning the viewpoints between the past and present. Hence, the artist offers the viewers with an opportunity to fill and enlighten the dark void of the unknown with individual knowledge and different backgrounds, completing the picture as one enters and exits through disparate vantage points.

About the Artist
Daniel Boyd is based in Sydney and has exhibited his work internationally since 2005. Boyd has participated in major biennales and exhibitions including All the World's Futures, 56th Venice Biennale, Venice (2015) curated by Okwui Enwezor and Mondialito curated by Hans Ulrich Obrist and Asad Raza at the Boghossian Foundation. He was the recipient of the 2014 Bulgari Art Award, and his works are in the collections of the Natural History Museum, London; Kadist Collection, Paris; National Gallery of Australia, Canberra; Tasmanian Museum and Art Gallery, Hobart; National Gallery of Victoria, Melbourne; Art Gallery of New South Wales, Sydney; as well as numerous private collections.


국제갤러리, 다니엘 보이드(Daniel Boyd)와 전속계약

국제갤러리는 최근 호주 출신 작가 다니엘 보이드(Daniel Boyd)와 공식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국제갤러리는 지난 2019년 12월 부산점에서 열린 다니엘 보이드의 개인전 《항명하는 광휘(Recalcitrant Radiance)》를 통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작가를 소개한 바 있다. 현재 국제갤러리의 온라인 뷰잉룸 ‘국제 온(kukje ON)’에서도 그의 대표작을 살펴볼 수 있으며, 향후에도 명실상부 호주 대표 작가인 다니엘 보이드의 다채로운 작업 및 가능성을 국내외 관객 및 고객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알리고 공유할 예정이다. 

1982년 호주 케언즈(Cairns)에서 태어난 다니엘 보이드는 원주민 출신으로, 자신의 배경을 바탕으로 호주의 역사를 새로운 관점으로 꾸준히 재해석해왔다. 그의 회화에는 호주 역사 형성 과정에서 주요 역할을 한 다양한 이미지가 등장하는데, 상당 부분이 풀(glue)로 찍은 하얗고 투명한 점들로 뒤덮여 있다. 각 점은 작가가 세상을 바라보는 일종의 ‘렌즈’로, 수많은 렌즈를 통해 세상을 단일한 역사 구조가 아닌 다수의 서사로 읽어내고자 하는 의도를 담고 있다. 또한 흑과 백, 어둠과 빛 간의 양극을 적극적으로 연결하고 합치시킨 그의 작품은 보는 이로 하여금 회화를 독해하고 과거와 현재 사이의 시점을 재조율하게 한다. 이로써 작가는 어둠과 미지의 영역을 각자의 지식, 배경, 상상력으로 채워 밝히며, 새로운 의미의 가능성을 타개해야 한다고 피력하고 있다. 

작가소개
다니엘 보이드는 2015년 오쿠이 엔위저(Okwui Enwezor)가 기획한 제56회 베니스 비엔날레 《모든 세계의 미래(All the World’s Futures)》, 2017년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Hans Ulrich Obrist)와 아사드 라자(Asad Raza)가 부뤼셀의 보고시안 파운데이션에서 기획한 《몬디알리토(Mondialito)》 등에 주요 전시에 참여했다. 2014년 불가리 미술상을 수상하였으며, 그의 작품은 캔버라의 호주 내셔널 갤러리, 호바트의 타즈마니아 박물관, 멜버른의 내셔널 빅토리아 갤러리, 시드니의 뉴사우스웨일스 아트 갤러리 등 호주 대부분의 주요 기관뿐 아니라 런던 자연사 박물관과 파리의 카디스트 컬렉션 등 세계적인 유수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현재 호주 시드니에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