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December 2019
1 박서보,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그룹전 《Marking Time: Process in Minimal Abstraction》 참가

Park Seo-Bo, Ecriture No. 55-73, 1973, graphite and oil on canvas, 195.3 x 290.7 x 3.8 cm, 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Gift, the Samsung Foundation of Culture, 2015.50

전시작가: 박서보(Park Seo-Bo)
전시기간: 2019년 12월 18일(수) – 2020년 8월 2일(일)
전시기관: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웹사이트: https://www.guggenheim.org/exhibition/marking-time-process-in-minimal-abstraction

지난 12월 제64회 대한민국예술원상 미술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는 등 국내외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박서보가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Marking Time: Process in Minimal Abstraction》(2020년 8월 2일까지)에 참가한다. 박서보를 비롯해 아그네스 마틴(Agnes Martin), 로만 오팔카(Roman Opałka) 등 세계적인 추상 화가들의 작품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추상에 이르는 다양한 방식들을 탐구한다. 제목이 시사하듯 작가가 작품을 완성하기까지의 시간과 노고, 반복적인 수행의 과정에 주목한 이번 전시는 관객들로 하여금 각 작품의 탄생뿐 아니라 그 이면까지 상상해보도록 한다.

박서보는 어린 아들의 행동에서 착안한 연필묘법 연작인 <묘법(描法) No. 55-73>(1973)을 선보인다. 캔버스에 유백색의 밑칠을 하고 채 마르기 전에 연필로 선긋기를 반복하는 연필묘법은 무언가를 새롭게 그려내는 것이 아닌 비워내는 작업이다. 수없이 반복되는 선 긋기는 물성과 정신성, 작가의 행위가 합일을 이루는 과정으로 곧 ‘비움’과 ‘수신’의 도구가 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폴란드 개념 미술가 로만 오팔카의 <1965/1–∞> 연작, 명상적인 추상 작업을 선보이는 인도 예술가 자리나(Zarina)의 <무제>(1977) 등이 함께 선보인다. 한편 박서보는 오는 3월 국제갤러리 K1에서 개인전을 앞두고 있다.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painter Park Seo-Bo, who was announced as the recipient of the 64th National Academy of Arts of the Republic of Korea Award last December,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Marking Time: Process in Minimal Abstraction (on view through August 2, 2020) at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in New York, USA. Featuring a roster of world-renowned abstract painters including Park Seo-Bo, Agnes Martin, and Roman Opałka, this exhibition explores how artists operating in a variety of contexts foregrounded process as they forged new approaches to abstraction. As can be inferred from the title, this exhibition invites viewers to imaginatively reenact aspects of the creative process, allowing for an intimate understanding of the duration, intensity, and rhythm that each works required. 

For this exhibition, Park Seo-Bo introduces Ecriture No. 55-73 from his “pencil  écriture” series which was inspired by his young son’s unschooled handwriting. Applying countless pencil lines on a canvas painted in white, such repetitive action does not imply the process of drawing something new but emptying oneself. The action of drawing countless lines with pencil incorporates materiality, spirituality, and the process of drawing as a tool for self-cultivation and emptying. The exhibition also includes work from the Polish conceptual artist Roman Opałka’s 1965/1–∞ series and the Indian abstract artist Zarina’s Untitled (1977), which frames abstract painting with the foundations of meditation. Park will also open a solo exhibition in Kukje Gallery’s newly renovated K1 space this coming March. 

[Source from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press release]
 
 
2 바이런 킴(Byron Kim), 2019년 로버트 드 니로 시니어상 수상

Artist portrait of Byron Kim. Photo: Keith Park

수상작가: 바이런 킴(Byron Kim)
수상기관: 트라이베카영화협회(Tribeca Film Institute)
웹사이트: https://meganfoxkellyartadvisory.cmail19.com/t/ViewEmail/t/CCE8E383A3E825802540EF23F30FEDED/7668B21E5122B99E4BD7C9066BE4161D

현대미술가 바이런 킴이 2019년 로버트 드 니로 시니어상(Robert De Niro Sr. Prize)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이 상은 세계적인 화가 로버트 드 니로 시니어를 기리기 위해 그의 아들인 배우 로버트 드 니로가 2011년 처음 제정한 상으로, 매년 회화 분야에 공헌한 미국 중견 작가 한 명을 선정하여 상금 2만 5천달러를 수여한다. 바이런 킴은 스탠리 휘트니(Stanley Whitney), 조이스 펜사토(Joyce Pensato), 캐서린 머피(Catherine Murphy), 로버트 보르도(Robert Bordo), 로라 오웬스(Laura Owens), R.H. 쿠에이트만(R.H. Quaytman), 헨리 테일러(Henry Taylor)에 이은 8번째 수상 작가다.

일상적인 소재와 풍경을 구상과 추상을 넘나드는 특유의 조형언어로 표현해온 바이런 킴은 2001년부터 현재까지 매주 일요일 그날의 하늘을 동일한 크기의 소형 캔버스(35.5 x 35.5 cm)에 그린 연작으로 잘 알려져 있다. 작가는 일상적인 소재를 통해 본질적이고 큰 그림의 ‘삶’을 그려내는 고유한 회화 세계를 구축해왔다. 심사위원인 아트 인 아메리카 에디터 윌리엄 스미스(William S. Smith)는 “바이런 킴은 미니멀한 시각적 어휘가 어떻게 보다 큰 주제를 표현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작가다. 그의 작품은 색, 표면, 그리고 빛의 미묘함에 주의를 기울이는 동시에 개인적 성찰에서 사회적 관여에 이르기까지 넓은 영역의 주제를 포괄한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바이런 킴은 현재 미국 클리브랜드 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 《Byron Kim: The Sunday Paintings》(2020년 1월 5일까지)를 진행 중이다.

The contemporary artist Byron Kim is the 2019 recipient of the esteemed Robert De Niro, Sr. Prize. Established in 2011 by Robert De Niro, Jr. in honor of his late father, the accomplished painter Robert De Niro, Sr., the prize recognizes a mid-career American artist for their significant and innovative contributions to the field of painting with a $25,000 merit-based prize. Byron Kim is the eighth artist to have received this prize following the Stanley Whitney (2011), Joyce Pensato (2012), Catherine Murphy (2013), Robert Bordo (2014), Laura Owens (2015), R.H. Quaytman (2016), and Henry Taylor (2018).

Byron Kim’s work captures the everyday subject and scenery while balancing formal ingenuity with conceptual sophistication. Kim is widely known for his Sunday Paintings, to which the artist has been committing himself to a single painting of the sky every Sunday on a uniform 35.5 x 35.5 cm canvas since 2001. Byron Kim has been exploring intrinsic spirituality through the mundane and profound details of the everyday. William S. Smith, part of the Robert De Niro Sr. Prize selection committee and Editor of Art in America, remarked, “Byron Kim demonstrates how a minimalist visual vocabulary can be maximally affecting. His paintings reflect his careful attention to the subtleties of color, surface, and light while simultaneously demonstrating the medium’s ability to facilitate everything from broad social engagement to deeply personal rumination.” Kim is currently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Byron Kim: The Sunday Paintings at Museum of Contemporary Art Cleveland, USA, through January 5, 2020.

[Source from the official statement issued by The Estate of Robert De Niro S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