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August 2019
1 2018 발로아즈 상 수상자 강서경, 무담 룩셈부르크에서 개인전 《Suki Seokyeong Kang》 개최

Suki Seokyeong Kang, Rove and Round - face, mat, belly #18-01, 2016–2018, assembled units, painted steel, thread on dyed mesh laundry bag, thread, wood frame, brass bolts, leather scraps, wheel, 82.7 x 65.9 x 158 cm. Collection Mudam Luxembourg | Donation 2018 – Baloise Group
Photo: Kyoungtae Kim


전시작가: 강서경(Suki Seokyeong Kang)
전시기간: 2019년 8월 31일(토) – 2020년 4월 1일(수)
전시기관: 무담 룩셈부르크(Mudam Luxembourg)
웹사이트: https://www.mudam.com/exhibitions/suki-seokyeong-kang

지난해 아트바젤의 발로아즈 상(Baloise Art Prize)을 수상하며 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강서경의 개인전 《Suki Seokyeong Kang》이 무담 룩셈부르크(Mudam Luxembourg)에서 내년 4월 1일까지 열린다. 무담 룩셈부르크는 2015년부터 매년 발로아즈 수상작을 전시하고 있으며, 강서경은 이 곳에서 전시를 여는 4번째 수상 작가다. 회화, 설치, 영상 등을 조화시킨 독창적인 작업으로 유명한 강서경은 개인사에서 추출한 서사적인 주제를 바탕으로 작업을 전개해오고 있다. 미술관 조각 공원에 마련된 이번 전시에서는 <그랜드마더 타워> 연작과 <둥근 유랑> 연작이 공개된다.

<그랜드마더 타워 – 토 Tow #18-01>은 작가 본인의 할머니에 대한 기억을 주제로 한 작품으로 보행기, 철, 실 등의 재료를 사용하여 위태롭지만 아름다운 할머니의 신체 및 존재감을 형상화했다. 또한 작가의 신체를 모티프로 한 <둥근 유랑 – 얼굴, 자리, 배 #18-01>은 역설적인 제목에서 나타나듯 유랑이란 멀리 떠나는 것이 아니라 계속 자신의 자리를 돌고 도는 것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는 작품이다. 작가는 불안하고 위태롭지만 균형을 찾아가는 신체의 모습을 통해 사회 안에서 자신의 위치와 영역을 지키며 살아가는 개인의 모습을 그려낸다. 관객을 작품 주체로 초대하여 참여자가 직접 움직임을 보여주는 ‘액티베이션(Activation)’은 오는 9월 28-29일, 10월 12-13일, 19-20일에 걸쳐 전시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Suki Seokyeong Kang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eponymously titled Suki Seokyeong Kang at Mudam Luxembourg through April 1, 2020. The winner of the Baloise Art Prize at Art Basel in 2018, Kang is the fourth artist to enter Mudam’s collection with the support of the Baloise Group since the museum became a partner of the Prize in 2015. Known for her works that encompass paintings, installation, and video, Kang has been working on narrative themes extracted from her personal history. In this exhibition, Kang presents new works centered around the Grandmother Tower and Rove and Round series for the museum’s Sculpture Garden.

Conceived as sculptural portraits of Kang’s grandmother, Grandmother Tower – Tow #18-01 visualizes her late grandmother’s precarious yet beautiful body and presence utilizing materials such as walkers, steel, and thread. Rove and Round – face, mat, belly, #18-01, as can be inferred from the paradoxical title, employs the artist’s own body as a motif that signifies the fact that roving is not about embarking on a journey afar, but rather circling within one’s place. Such works portray how individuals occupy space and time as they come together to interact in society while maintaining their position within. Throughout the duration of the exhibition, performances (or “activations” to use the artist’s terminology) of movements alongside the artworks are scheduled for September 28-29, October 12-13, and October 19-20.

[Source from Mudam Luxembourg press release]
 
 
2 장-미셸 오토니엘, 프랑스 Château La Coste에서 설치 프로젝트 Îles Singulières 공개

(Left) La Ligne Infinie at Château La Coste. Photo: WE ARE CONTENTS
(Right) Île Singulière at Château La Coste. Photo: WE ARE CONTENTS

전시작가: -미셸 오토니엘(Jean-Michel Othoniel)
전시기간: 2019 8 23() – 2019 11 22()
전시기관: 프랑스 Château La Cost
웹사이트:
https://chateau-la-coste.com/en/jean-michel-othoniel-iles-singulieres/

프랑스를
대표하는 현대미술가 장-미셸 오토니엘의 설치 프로젝트 《Îles Singulières》가 와이너리이자 현대 미술품을 선보이는 엑상프로방스 소재의 샤토 코스테(Château La Coste)에서 오는 11월 22일까지 전시된다. 자가 증식하는 세포처럼 유기적이며 생명력이 넘치는 작품으로 유명한 오토니엘은 유황이나 왁스, 유리와 같은 가역적이고 반사되는 성질의 재료들을 꾸준히 연구해오고 있다. 오랜 재료 탐구의 결과이기도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의 대규모 설치 신작 2점이 세계적인 이탈리아 건축가 렌조 피아노(Renzo Piano)가 새롭게 설계한 공간에 설치된다.

장-미셸 오토니엘의 각기 다른 설치 작품 2점 중 먼저 만나게 되는 <La Ligne Infinie>는 푸른색 유리와 금속 벽돌로 구성된 60미터 길이의 작업으로, 관객들로 하여금 마치 물이 흐르는 수로를 보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길을 따라 이어지는 이 작품은 건축가가 고안한 선형적인 형태의 건축물 및 공간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La Ligne Infinie>를 따라가다 보면 두 번째 설치 작품인 <Île Singulière>를 마주할 수 있다. 직사각형의
푸른색 유리 조각 위로 떠 있는 듯한 형태의 금속 벽돌로 이루어진 이 작품은 신비로운 섬과 같은 공간으로 보는 이들을 이끈다. 특히 이번 설치 프로젝트는 현대 건축에 대한 작가의 관심이 반영되어 건축적 차원으로까지 확장되었을 뿐만 아니라 관객들의 감각과 적극적으로 소통한다.

The renowned French contemporary artist Jean-Michel Othoniel has created a site-specific commission titled
Îles Singulières for Château La Coste in the city of Aix-en-Provence, a French vineyard and a celebrated venue for contemporary art, on view through November 22, 2019. Known for his organic works that depict the vitality of nature through material, Othoniel has explored a diverse range of mediums including sulfur, wax, and glass, all of which are inherently reversible and reflective. Following the artist’s extensive and devoted research on materials, in this project Othoniel presents two large-scale installations within the international Italian architect Renzo Piano’s newly conceived linear architecture for Château La Coste.

Of Othoniel’s installations, the viewer first encounters
La Ligne Infinie, a 60-meter-long brick wall composed of glass and steel bricks in which one can imagine water flowing through it. This extraordinary linear configuration works in conversation with the architecture and site conceived by Piano. Following the end of long brick wall, the viewer comes face to face with the second installation titled Île Singulière. Evocative of a mysterious island, the silver mirrored bricks float on top of a rectangular sea of blue bricks. In this project Othoniel extends his work into the architectural dimension, not only reaffirming his interest in contemporary architecture but also extending a multisensory dialogue with the audiences.

[Source from Château La Coste press release and Forbes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