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June 2019
1 김홍석,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인전 2019 타이틀 매치 김홍석 vs. 서현석 《미완의 폐허》 참가

Installation view at Buk Seoul Museum of Art

전시작가: 김홍석(Gimhongsok)
전시기간: 2019년 6월 28일(금) – 2019년 9월 15일(일)
전시기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웹사이트: https://sema.seoul.go.kr/ex/exDetail?exNo=316544&glolangType=KOR&searchDateType=CURR&museumCd=ORG08

일상의 주제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개념 미술가 김홍석이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인전 2019 타이틀 매치 김홍석 vs. 서현석 《미완의 폐허》에 참가한다. 김홍석은 신작 <인간질서(행성)>, <불완전한 질서개발(의지)>, <무제(흑회색 벽)>, <인간질서(노동법, 예술, 사랑을 위한 책상)>, <접기-190401>을 비롯해 <백육십팔 시간의 연극(하루도 아닌, 과거도 아닌 시간)>(2018), <걸레질-161122>(2016), <미스터 안녕이 미스터 안돼에게 인사하다>(2006) 등 구작을 함께 전시한다. 김홍석은 우리가 당연하게 믿어온 ‘완전함’, ‘완성’, ‘질서’에 대한 의심을 <인간질서 프로젝트>라는 주제 하에 ‘미완성’, ‘불완전함’이 주는 불편함을 드러내는 작업으로 풀어냈다. 관습적 ‘미’와 작품 개념 등 사회적 합의로 만들어진 기존 체계를 되돌아보며, 작가 스스로 미술의 범주라고 수용해온 것들에 대한 의심과 경계를 드로잉, 설치, 조각, 회화 등 다채로운 방식으로 보여준다.

2019 타이틀 매치 김홍석 vs. 서현석 《미완의 폐허》전에서 김홍석의 ‘미완’과 서현석의 ‘폐허’는 절대적 가치가 사라진 오늘날, 작가로서 혼란스러운 상황에 대한 솔직한 고백과 미술 행위에 대한 숙고의 과정을 드러내는 개념이다. 그것을 풀어내는 김홍석과 서현석의 작업 방식은 타이틀 매치에서 서로 매치하기 어려운 방향성을 지향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두 작가는 “오늘날 미술이 유효할 수 있는 조건”에 대한 탐색을 바탕으로 입체적인 협업을 이룬다.

Gimhongsok is featured in the 2019 Title Match Gimhongsok vs SEO Hyun-Suk, a two-person exhibition titled Incomplete Ruins at the Buk-Seoul Museums of Art. Internationally acclaimed for his conceptual work that suggests novel perspectives through everyday ideas, Gim has exhibited his new works including Human Order(Planets), Incomplete Order Development(will), Untitled(the black and grey walls), Human Order(Desk of Labor Law, Arts, and Love), and FOLD-190401, along with his earlier works such as A 168-Hour Long Play(A time that is not confined in a day or the past) (2018), MOP-161122 (2016), and Mr. Hello greets Mr. No (2006). With work that reveals the discomfort evoked by ideas of “incompleteness” and “imperfection” under the overarching theme which the artist calls the Human Order Project, Gim challenges our blindly held belief in “completeness,” “perfection,” and “order.” and Reflecting on existing orders and structures that have been shaped by social consensus, including the conventional beauty standard or the idea of what art is and what it should do, the artist utilizes a diverse range of mediums including drawings, installations, sculptures, and paintings in order to disclose his suspicions of and wariness towards what he had formerly embraced as art.

With the guiding themes of Gimhongsok's "incompletion" and SEO Hyun-Suk's "ruins," the Incomplete Ruins traces the two artists' deliberations on the artistic practices of those who live in a world where the concept of absolute value has lost its meaning. While the practices of these two artists seem to point to two disparate directions, their Title Match presents a multi-dimensional collaboration in search for the "conditions that bolster the relevance of art today."

[Source from Seoul Museum of Art website]
 
 
2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 하종현, 미국 크랜브룩 미술관 그룹전 참가

Installation view at Cranbrook Art Museum, 2019, Photo: PD Rearick

전시작가: 권영우(Kwon Young-Woo), 박서보(Park Seo-Bo), 이우환(Lee Ufan), 하종현(Ha Chong-Hyun)
전시기간: 2019년 6월 22일(토) – 2019년 10월 6일(일)
전시기관: 미국 블룸필드 힐스 크랜브룩 미술관
웹사이트: https://cranbrookartmuseum.org/exhibition/landlord-colors/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 하종현이 참가 중인 미국 크랜브룩 미술관 그룹전 《주인의 색채: 예술, 경제 및 물성에 대해(Landlord Colors: On Art, Economy, and Materiality)》가 10월 6일까지 열린다. “1967년 흑인 폭동 사태부터 현재까지의 미국 디트로이트”, “1960-80 년대 이탈리아 아방가르드의 문화 풍토”, “1970년대 한국 독재정권 시절”, “1990 년대 소련 붕괴 이후의 쿠바”, “2009 년 금융위기 이후의 그리스”라는 5가지 소주제로 마련된 이번 전시는 예술적 혁신과 물성을 기반으로 한 서술을 통해 경제적, 사회적 붕괴의 시대를 재고한다. 루치오 폰타나, 야니스 쿠넬리스, 마리오 메르츠, 미켈란젤로 피스톨레토를 비롯해 한국작가 권영우, 박서보, 박현기, 윤형근, 이우환, 하종현 등 전세계 60 명이 넘는 예술가가 참여한 획기적인 이번 전시는 다채로운 작가들 사이에 존재하는 작품의 물성적 질감과 예상을 뛰어넘는 관계를 발견한다.

“1970년대 한국 독재정권 시절”이라는 주제 하에 선보이는 한국 화단 대표 작가들의 출품작으로는 권영우의 백색 한지 작품 <Untitled>(1976), 박서보의 ‘묘법’ 연작 <Ecriture (描法) No. 65-75>(1975), 하종현의 초기 철조망 작품 <Untitled 72-(A)-1>(1972)과 ‘접합’ 연작 <Conjunction 79-9>(1979), 그리고 이우환의 ‘관계항’ 설치작 등이 있다.

Cranbrook Art Museum presents a group exhibition Landlord Colors: On Art, Economy, and Materiality featuring Kwon Young-Woo, Park Seo-Bo, Lee Ufan, and Ha Chong-Hyun until October 6. It examines five art scenes reconsidering a period of economic and social collapse through the lens of artistic innovations and material-driven narratives: America’s Detroit from the 1967 rebellion to the present; the cultural climate of the Italian avant-garde during the 1960s-1980s; authoritarian-ruled South Korea of the 1970s; Cuba since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in the 1990s to the present; and contemporary Greece since the financial crisis of 2009. Featuring more than 60 artists around the world, including Lucio Fontana, Jannis Kounellis, Mario Merz, Michelangelo Pistoletto and Korean artists, Kwon Young-Woo, Park Seo-Bo, Park Hyun-Ki, Yun Hyong-Keun, Lee Ufan, and Ha Chong-Hyun, Landlord Colors, a landmark exhibition, unearths material texture and unexpected relationship between these diverse artists.

Under the theme, authoritarian-ruled South Korea of the 1970s, representatives of Korean art present: Kwon Young-Woo’s Untitled(1976), Park Seo-Bo’s Ecriture (描法) No. 65-75(1975), Ha Chong-Hyun’s early steel spring work Untitled 72-(A)-1(1972) and Conjunction series Conjunction 79-9(1979), and Lee Ufan’s Relatum installation.  

[Source from Cranbrook Art Museum website]
 
 
3 함경아, 스페인 마드리드 카를리에르 게바우어 갤러리에서 개인전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개최

 
Installation view at carlier | gebauer, Madrid, Spain

전시작가: 함경아(Kyungah Ham)
전시기간: 2019년 6월 21일(금) – 2019년 7월 27일(토)
전시기관: 스페인 마드리드 카를리에르 게바우어 갤러리
웹사이트: http://www.carliergebauer.com/exhibitions/abstract_poetry_weapon_soccer_paintings_by_soccer_ball_bouncing_over_crocodile_river

함경아는 스페인 마드리드 카를리에르 게바우어 갤러리에서 개인전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을 개최, 오는 7월 27일까지 전시한다. 회화, 설치, 비디오,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비-본질적인 맥락의 권력을 탐구하고, 과도한 정치성을 유희적으로 접근하는 작가 함경아는 이번 전시에서 자수회화 연작 <SMS 시리즈>, 영상 작업 <Soccer Painting by the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를 선보인다.

함경아의 작업은 실재하지만 보이지 않는 현실의 모습과 견고하지 못한 사회의 틈새를 드러낸다. 형형색색의 실크를 사용한 그의 대표작 <SMS 시리즈>는 정치적 메시지를 내포 및 은폐하고 있는 자수 회화 작업이다. 작품 속 카모플라주는 작가가 수집한 이미지를 알아볼 수 없게 해체하고 왜곡시켜 만들어낸 이미지로, 추상적이고 시각적인 메시지가 담겨있다. 영상 작업 <Soccer Painting by the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는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2016)전에서 선보였던 프로젝트로, 축구선수를 꿈꾸는 탈북소년의 공차기를 통해 그의 감정과 움직임, 스쳐간 시간 등의 비가시적인 흔적들을 시각화했다. 단정지어 정의할 수 없는 한 소년의 리얼리티는 물감을 통해 총체적으로 나타난다. 이번 전시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는 함경아가 바라보고 있는 현실과 작업의 리얼리티가 마치 씨실과 날실처럼 필연적으로 엮여있다.

Kyungah Ham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at carlier | gebauer in Madrid, Spain, through July 27, 2019. Ham explores the notion of power in an extrinsic context by working across painting, installation, video, and performance, often incorporating satirical elements to what would otherwise be perceived as politically charged situations. This exhibition will include works from the artist’s signature embroidery paintings series titled SMS Series, along with the video installation Soccer Painting by the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Ham’s works visualize a façade of reality that is part of our presence but remains invisible and expose unstable gap within a society. The artist’s representative multi-colored silk embroidery work, the SMS Series, connotes and camouflages political messages. The camouflaged images deconstruct and distort original images she has collected, which consist of visual messages in a highly abstracted form. The video work Soccer Painting by the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was first shown as a project for Korea Artist Prize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in 2016. The work features a young soccer player who has escaped North Korea and visualizes invisible vestiges of the boy’s emotions, movement and past experiences. The indefinable reality of the young boy is ultimately visualized through the materiality of the paint. Like warp and weft, the exhibition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inevitably interweaves the artist’s reality with that of her practice.  

[Source from carlier | gebauer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