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May 2019
1 구본창, 마드리드 아이보리프레스에서 개인전 The Allure of Blue 개최

© Bohnchang Koo, EWB 02, 2019. Porcelain wares courtesy of the Ewha Womans University Museum, Seoul.

전시작가: 구본창(Koo Bohnchang)   
전시기간: 2019년 5월 29일(수) – 2019년 7월 27일(토)
전시기관: 스페인 마드리드 아이보리프레스
웹사이트: https://www.ivorypress.com/en/press/bohnchang-koo-allure-blue/

사진작가 구본창은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의 아이보리프레스 개인전 《The Allure of Blue》를 오는 7월 27일까지 선보인다. 사진 매체의 가능성을 끊임없이 모색한 구본창은 한국에서 사진이 현대미술의 주요 장르로 자리매김하는데 유의미한 역할을 해왔다. 작가는 14년 전, 우아한 동시에 소박한 한국 전통 백자를 연구하기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도 비가시적 생명의 고요하면서도 섬세한 숨결을 포착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이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조선시대 도자기를 구본창의 시선으로 담아낸 최근 연작 (2019), (2019), (2019), (2019) 등을 공개한다.

구본창은 국내외 박물관 16곳 이상을 방문, 다채로운 도자기 컬렉션을 뷰파인더에 담아왔다.  그 중 2014년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푸른빛에 물들다》를 통해 받은 영감을 계기로 장엄하고 청아한 색채를 지닌 조선 청화백자를 고유한 미감으로 표현해오고 있다. 대상을 중시하되 주관적인 시선으로 담은 작가의 '청화백자' 연작은 당대의 기호, 욕망, 가치 등의 화두를 서정적으로 풀어냄으로써 존재를 강조하고, 여백뿐 아니라 비움과 채움의 순환을 다룬다.

Koo Bohnchang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The Allure of Blue, on view at Ivorypress in Madrid, Spain, through July 27, 2019. During the course of his career, Koo's constant investigation into the possibilities of photography has played a pivotal role in establishing the medium as a major genre of contemporary art in Korea. Fourteen years ago, captivated by its elegant yet simple charm, Koo began studying traditional Korean white porcelain ceramics, capturing their still and fragile beauty and attempting to reveal the unseen breath of life. The show, Koo’s second solo exhibition in Madrid after his first in 2013, comprises a selection of delicate photographs of porcelain pieces from the Joseon Dynasty from his latest series including EWB 01 (2019), EWB 02 (2019), EWB 08 (2019), EWB 15 (2019).

The artist visited more than sixteen museums inside and outside Korea to get a closer look at their respective collections of ceramic ware. One of those trips was to a major exhibition entitled In Blue and White: Porcelains of the Joseon Dynasty, held at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in 2014, which affirmed his appreciation for the tremendous variety of magnificently pure-colored, blue-and-white porcelain produced in the Joseon Dynasty. The Blue-and-white Porcelain Jar series focuses on the subjectivity of these precious objects and highlights the taste, desire, and value of that time, at the same time engaging the concept of negative space and philosophy of wholeness and emptiness.

[Source from Ivorypress website]
 
 
2 -미셸 오토니엘, 루브르 박물관 개인전 개최 프랑스 악트 쉬드 출판사에서 신간 발간

Jean-Michel Othoniel, La rose du Louvre, 2019. Installation en cour Puget, Musée du Louvre © Claire Dorn

전시작가: 장-미셸 오토니엘(Jean-Michel Othoniel)
전시기간: 2019년 5월 25일(토) – 2020년 2월 24일(월)
전시기관: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웹사이트: https://presse.louvre.fr/jean-michel-othoniel-au-louvre/

루브르 박물관은 올해 ‘유리 피라미드 건축 30주년’을 기념해 프랑스의 대표적인 현대미술가 장-미셸 오토니엘의 개인전 《La Rose du Louvre》를 내년 2월 24일까지 퓌제 안 뜰(Puget Courtyard)에서 전시한다. 이번 전시에서 공개되는 회화 신작 6점은 오토니엘이 17세기 유럽 대표 화가 루벤스의 그림 속, 마리와 헨리 4세의 결혼을 상징하는 장미에 영감 받아 완성한 작업이다. 꽃의 여왕이자 파워와 열정의 상징인 장미는 여성의 운명과 아름다움, 강렬한 사랑은 물론 프랑스의 역사와 루브르의 역사를 대표하는 꽃이다. 루브르의 17, 18세기의 조각상들과 함께 전시되는 오토니엘의 금빛 회화 작품들은 관람객들에게 환상적인 산책로를 제공하며 미술계 안팎에서 크게 회자되고 있다.

이와 함께 루브르 박물관과 악트 쉬드(Actes Sud)가 공동 편집한 장-미셸 오토니엘의 신간 『L’Herbier Merveilleux』이 발간됐다. 오토니엘이 수집한 꽃의 비밀언어와 상징성을 정리한 일종의 식물표본집으로, 『The Secret Language of Flowers』 제목의 영문 번역본도 함께 볼 수 있다. 실제 오토니엘은 걸작들 속 은밀한 꽃을 찾아내기 위해 특정 연구 기간 루브르에서 경비원으로 근무하며 박물관의 방들을 탐색하기도 했다. 뒤러(Dürer)의 자화상에 그려진 엉겅퀴를 비롯해 그뢰즈(Greuze)의 <The Broken Jug>(1771) 속 소녀의 옷에 달린 모란 등 조각상, 타피스트리, 프레스코, 건축요소, 가구와 그림에서 발견되는 꽃들을 촬영해 작가만의 새로운 식물표본집을 완성했다.

Jean-Michel Othoniel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La Rose du Louvre, on view at the Louvre through February 24, 2020, on the occasion of the 30th anniversary of its iconic glass pyramid, Othoniel presents in the Puget Courtyard, among the masterpieces of the garden statuary of the 17th and 18th centuries, an installation composed of six unpublished paintings in ink on gold leaf. Through this exhibition, Othoniel invites visitors to a dreamlike walk combining sculptures, herbarium, paintings, and garden. The artist was inspired by the triumphant rose painted by Rubens in the watercolor and ink drawings series Le Mariage de Marie de Médicis et d’Henri IV (1621-1625), sealing the marriage between Marie de Medici and Henri IV. This rose is the emblematic flower of the museum; the Queen among flowers, symbol of power and passion, the rose painted with great freedom informs the audience of the destiny of a woman, her beauty, her love stronger than death, the history of France, and of the history of the museum.

Also on the occasion of the 30th anniversary of the Louvre Pyramid, Othoniel has published a book titled L’Herbier Merveilleux, co-edited by the Louvre and Actes Sud. Also published in English under the title The Secret Language of Flowers, the new book collects the notes that the artist gleaned on the secret language of flowers and their symbolism. During his studies, he worked day and night shifts as a warden at the Louvre. In 2018, the artist came back to the Louvre and explored the empty rooms of the museum to pick the flowers hidden in masterpieces of its collection. Othoniel photographed the flowers represented in the sculptures, tapestries, frescoes, architectural elements, furniture, and paintings such as the thistle in the self-portrait of Dürer and the peony in the unbuttoned shirt of the girl in The Broken Jug (1771) by Greuze, thus composing a new herbarium unique to his interests and practice.

[Source from the Louvre press release]


 
 
3 수퍼플렉스, 그네 설치작 도라산전망대 설치

SUPERFLEX, One Two Three Swing!, 2019, installation view at the Dora Observatory, Paju

전시작가: 수퍼플렉스(SUPERFLEX)
전시기간: 2019년 5월 20일(월) – 2021년 5월 19일(수)
전시기관: 도라산전망대
웹사이트: https://superflex.net/activities/2019/05/20/one_two_three_swing_at_dora_observatory_south_korea

한국·덴마크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유머와 진지함을 넘나들며 시대정신을 예술적인 설치작업으로 선보이는 덴마크 출신 콜렉티브 그룹 수퍼플렉스의 공공예술 프로젝트 <하나 둘 셋 스윙!(One Two Three Swing!)>이 파주 도라산전망대에서 전시 중이다. <하나 둘 셋 스윙!>은 오렌지색 구조물이 지그재그로 결합한 3인용 모듈식 그네 작품으로, 순수하고 일상적인 ‘그네 타기’를 통해 관람객 마음속에 내재한 ‘집단’의 잠재력과 협업의 중요성을 은유적으로 표현한다.

도라산전망대는 비무장지대(DMZ)가 내려다보이는 도라산 정상에 위치, 국가적 화합을 도모하는 상징적 장소이다. 수퍼플렉스는 이번 작품에서 특별히 그네의 받침을 한국 화폐의 다양한 색깔로 칠하며 공간과 작품의 의미를 강조했다. 아울러 문화체육관광부와 협력 하에 조만간 북한의 지역에도 <하나 둘 셋 스윙!>을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수퍼플렉스의 공공예술 프로젝트 <하나 둘 셋 스윙!>은 현재 영국 런던, 독일 본, 덴마크 코펜하겐 등 전세계 곳곳에 대규모로 설치되었으며, 2017년 현대자동차-테이트 모던의 ‘현대 커미션’ 전시 일환으로 시작되었다.

On the occas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Denmark and South Korea, the Danish artist group SUPERFLEX has installed their public art project One Two Three Swing! at the Dora Observatory in Paju, South Korea. Internationally acclaimed for their groundbreaking yet playful installations, SUPERFLEX’s One Two Three Swing! consists of modular, three-seat swing sets conjoined by a zig-zagging orange line, exploring the revolutionary potential of joining together collectively, even through the most innocent and everyday actions.

The energy of collective power will be directed by the particular significance of the site, which is located at the top of Mount Dora in South Korea, overlooking the demilitarized zon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Designed specifically for this location, the seats on the swings are presented in the various colors of South Korean currency bills. Also, SUPERFLEX is collaborating with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o install One Two Three Swing! in North Korea.

One, Two, Three Swings! was originally commissioned by Hyundai for Tate Modern in 2017 and was conceived as a recurring project, appearing in new locations all over the world. The project is currently installed in London, Bonn, and Copenhagen.

[Source from SUPERFLEX website]


 
 
4 함경아, 시드니 아트스페이스 그룹전 52 ARTISTS 52 ACTIONS 참가

Kyungah Ham,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installation view, Artspace, Sydney, 2019,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Seoul. Photo: Artspace

전시작가: 함경아(Kyungah Ham)
전시기간: 2019년 5월 18일(토) – 2019년 8월 4일(일)
전시기관: 시드니 아트스페이스
웹사이트: https://www.artspace.org.au/program/exhibitions/2019/52-artists-52-actions-exhibition/

남북의 분단 현실을 둘러싼 복잡미묘하고 다양한 관계를 자수 회화로 풀어내는 작가 함경아가 최근 시드니 아트스페이스에서 개최한 그룹전 《52 ARTISTS 52 ACTIONS》(2019년 8월 4일 폐막)에 참가 중이다. 이번 그룹전은 31개국 52명의 작가 및 예술단체가 특별한 역사와 의미를 가진 장소에서 진행한 작업을 올해 1월까지 약 1년간 온라인 플랫폼에서 선보인 프로젝트의 연장선상에서 기획되었다. 《52 ARTISTS 52 ACTIONS》전은 각 지역에서 받은 사회적, 문화적, 정치적 영향을 관객에게 전달하며, 나아가 행동으로서의 예술이 어떻게 변화를 촉구하는 힘을 가지는지 질문한다.

함경아의 설치작 <모나리자와 북에서 온 타자들>(2015)은 북한 장인들이 제작한 자수 모나리자를 우연히 발견한 것에서 시작됐다. “체제가 인정하는 예술 양식만 존재하는 곳에서 서양 미술사의 맥락과 가치에 대한 지식이 없는 북한 사람들은 이 유명한 여인을 어떻게 인식할까”라는 의문을 가진 작가는 탈북자들의 인터뷰를 시도해 북한에서의 삶, 탈북, 남한에서의 정착 문제 등 방대한 진술을 영상으로 기록했다. 서양미술의 대표적 도상인 모나리자에 관한 북한 주민의 이야기는 함경아의 고유한 작업 방식을 통해 추상적이고 입체적인 구조의 모나리자를 새롭게 형성, 서양미술사의 부계적 재현을 탈코드화한다.

Kyungah Ham, known for her series of embroidery works depicting the relationship and ideology of South and North Korea, participates in 52 ARTISTS 52 ACTIONS (on view through August 4), a group exhibition held as an extension of a year-long online project of the same title. The project commissioned 52 artists and collectives from 31 countries to stage actions in historically unique locations throughout the world and share them with global audiences online from January 2018 to January 2019. The exhibition brings this rich collection into the Artspace galleries to address the social, cultural and political implications present in different regions throughout the world and considers how art as an action has the power to invoke change.

Ham’s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departs from a fortuitous encounter with an embroidered Mona Lisa handcrafted by North Korean artisans. Enthralled by the question "in a hermit kingdom where only state-admitted art forms can exist, how will the iconic Mona Lisa be perceived by the North Koreans who have absolutely no prior knowledge of western art historical context and value?", the artist conducted a series of interviews with North Korean defectors, from which she documented extensive testimonies on life in North Korea, the escape, and settlement in South Korea. These interviews of the North Korean defectors center on the Mona Lisa and connect to the broader narrative of their experiences in North Korea, forming a new metaphysical and three-dimensional structure of Mona Lisa within.

[Source from Artspace and Asia Now websites]
 
 
5 강서경, 58 베니스 비엔날레 본전시 《흥미로운 시대를 살아가기를》에 참가

Suki Seokyeong Kang, Land Sand Strand, installation view at the Arsenale for the 58th Venice Biennale.
Courtesy of the artist. Photo: Studio Suki Seokyeong Kang.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강서경(Suki Seokyeong Kang)    
전시기간: 2019년 5월 11일(토) - 11월 24일(일)
전시기관: 이탈리아 베니스 쟈르디니 센트럴 파빌리온 및 아르세날레
웹사이트: https://www.labiennale.org/en/art/2019/58th-exhibition
 
강서경은 이탈리아 베니스에 위치한 쟈르디니의 센트럴 파빌리온과 아르세날레에서 5월 11일 공식 개막한 제58회 베니스 비엔날레 본전시 《흥미로운 시대에 살아가기를》에 참가한다. 전세계 총 79명의 작가가 참가한 이번 베니스 비엔날레 본전시의 총감독은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의 디렉터로 활동 중이며, 2015년 리옹비엔날레를 이끈 랄프 루고프(Ralph Rugoff)가 맡았다.

이번 베니스 비엔날레는 ‘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 (흥미로운 시대를 살아가기를)’라는 주제 하에, 다시 한번 도래한 “흥미로운 시대” 속에서 어떻게 사고하고 살아가야 할지에 대한 일종의 가이드로 기능할 수 있는 미술을 제시하고자 한다. 동양화를 전공한 강서경은 꾸준히 전통을 참고하고, 그 논리를 재해석해 오늘의 풍경을 분석하는 고유한 작업을 전개해오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다양한 경계 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현재의 “흥미로운 시대”에 강서경의 작품이 현대의 개개인에게 세상과 보다 조화롭게 관계 맺을 수 있는 어떤 대안적 관점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이번 베니스 비엔날레의 주제와도 완벽히 조우한다. 

강서경은 아르세날레와 쟈르디니, 두 개의 공간에 각기 다른 두 개의 설치 작품을 소개한다. 아르세날레 전시장에서는 신작으로 구성된 <땅 모래 지류(Land Sand Strand)> 연작을 선보인다. 리버풀 비엔날레(2018)에서 처음 선보인 바 있는 이 작업은 강서경이 지난 5년 간 꾸준히 발전시켜온 <검은 자리 꾀꼬리(Black Mat Oriole)> 프로젝트의 연장선에 있다. 회화, 설치, 퍼포먼스, 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아우르는 다층 설치로, 조선시대에 발달된 한국의 전통 궁중 무용인 ‘춘앵무(春鶯舞)’를 시각적으로 재해석했다. 쟈르디니에서는 강서경의 가장 오래된 연작 중 하나인 <그랜드마더 타워(Grandmother Tower)>를 선보인다. 작가가 구축하는 시공간에 대한 시각적 논리의 원형으로 기능하기도 하는 본 연작은 작가가 할머니의 초상을 조각으로 구현하는 데서 시작되었다. 제58회 베니스 비엔날레는 오는 11월 24일까지 전시된다. 

Suki Seokyeong Kang participates in 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 the main exhibition of the 58th Venice Biennale that takes place in the Arsenale and the Central Pavilion of the Giardini in Venice, Italy, from May 11 to November 24, 2019. Curated by Ralph Rugoff and organized by the Venice Biennale which is chaired by Paolo Baratta, the exhibition includes a total of 79 artist entries. 

Under the overarching theme of 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 this year’s Venice Biennale aims to present art that can serve as a guide to how people can think and live in such “interesting times.” Suki Seokyeong Kang majored in Oriental Painting; her work balances painting, sculpture, video, and performance, cultivating a unique artistic vocabulary that references and reinterprets various Korean traditions. In today’s “interesting times” when there is tension surrounding geopolitics both in Korea and around the world, Kang’s work seeks to present an alternative perspective through which individuals can build harmonious relationships with one another, effectively converging with the guiding theme of this year's Venice Biennale.

Suki Seokyeong Kang introduces two different installation pieces in the Arsenale and the Giardini for the main exhibition of the biennale. Inside the Arsenale, she showcases new work from her Land Sand Strand series. First introduced at the Liverpool Biennial (2018), the series is an extension of Black Mat Oriole, a project she has developed over the past five years. Encompassing painting, installation, performance, and video, this ongoing multipart installation is a visual translation of a traditional Korean court dance called chunaengmu (春鶯舞), which was developed in the Joseon Dynasty (the last dynasty of pre-modern Korea, from 1392 to 1897). In the Giardini, Kang presents new works from one of her oldest ongoing series titled Grandmother Tower, which was first conceived as sculptural portraits of her grandmother and serves as the prototype of the artist’s visual logic through which she constructs her installations and choreographic movements.

[Source from Kukje Gallery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