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April 2019
1 현대미술의 거장 이우환, 상하이 당대예술박물관(PSA)에서 3인 기획전 《도전하는 영혼들: 이브 클라인, 이우환, 딩이》 전시 참가

Lee Ufan at Guggenheim. Courtesy of Solomon R. Guggenheim Museum, 2011.

전시작가: 이우환(Lee Ufan)    
전시기간: 2019년 4월 28일(일) - 7월 28일(일)
전시기관: 상하이 당대예술박물관(PSA)
웹사이트: http://www.powerstationofart.com/en/exhibition/challengingsouls-pressworksen.html

현대미술의 거장 이우환은 프랑스 누보 레알리즘의 대표적 화가이자 전위예술가 이브 클라인(Yves Klein), 중국 추상작가 딩이(Ding Yi)와 함께 2019년 7월 28일까지 상하이 당대예술박물관(PSA)에서 개막한 3인 기획전 《도전하는 영혼들: 이브 클라인, 이우환, 딩이》에서 작품을 선보인다. 

이브 클라인과 이우환의 작품이 딩이의 작품과 함께 하나의 전시 아래 중국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예술가들은 전위예술의 비인기적, 엘리트주의적, 형이상학적인 맥락에 독특한 소재와 색채, 그리고 공연 요소를 도입하여 당대의 대중과 호흡할 수 있는 다양한 지점의 화두를 개척하였다는 공통점을 가진다. 게다가, 태생적으로 서로 다른 문화, 시대, 장소에서 활동한 예술가들은 전위예술에 대한 서양과 동양의 비교 및 연구를 위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이들의 작품은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다양한 문화와 사회, 그리고 예술과의 관계를 재평가하는 기회를 제시한다.

《도전하는 영혼들: 이브 클라인, 이우환, 딩이》은 1960년대 이후 사회적 격변을 이겨낸 세 예술가의 시각언어를 비교하면서 실험적인 예술 운동의 궤적을 조사하는 연구 프로젝트다.

Lee Ufan is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Challenging Souls: Yves Klein, Lee Ufan, Ding Yi, together with the French Nouveau Réalist and avant-garde painter Yves Klein and the Chinese abstract painter Ding Yi, on view through July 28, 2019, at the Power Station of Art in Shanghai, China. 

This is the first time the works of Yves Klein and Lee Ufan are shown in China under a common artistic umbrella with their Chinese colleague Ding Yi. These three seminal artists were pioneers who facilitated the public's further understanding of the avant-garde movement by introducing unique materials, colors, and performance elements into the non-popular, elitist, and metaphysical contexts of the avant-garde. Furthermore, the artists’ origins from different cultures, times, and locations opened new horizons for the comparative study of avant-garde art between the west and the east. Their works challenge us to reassess our relationship to art, society, and the public in the global and cross-cultural context we live in.

The Challenging Souls: Yves Klein, Lee Ufan, Ding Yi is therefore also a research project which examines the trajectory of the experimental art movement, comparing the visual languages of three artists who have prevailed social changes and upheavals since the 1960s. In doing so, one also has to discount the rise of the contemporary art market and its implications on values and artistic power. 
 
[Source from Power Station of Art website]
 
 
2 김용익, 베를린과 뉴욕 개인전 개최 및 프랑스 까예다르 출판사에서 모노그래프 발간

Installation view of Kim Yong-Ik: Speaking of Latter Genesis, 2019. Image by Jeremy Haik.

전시작가: 김용익(Kim Yong-Ik)     
전시기간: 베를린 2019년 4월 27일(토) – 8월 24일(토) / 뉴욕 2019년 5월 3일(금) – 6월 15일(토)
전시장소: 베를린 바바라 빈 갤러리(Galerie Barbara Wien), 뉴욕 티나킴 갤러리(Tina Kim Gallery)
웹사이트: http://www.barbarawien.de/gallery.php
http://www.tinakimgallery.com/exhibitions/kim-yong-ik2/press-release
https://www.cahiersdart.com/news/2018/march-2018/kim-yong-ik-untitled-utopias

한국 미술의 주요 흐름 가운데 독립적인 위치를 고수해온 대표적인 원로 작가 김용익은 ‘갤러리 위켄드 베를린’ 기간에 개막한 베를린 바바라 빈 갤러리에서의 개인전 《이것은 답이 아니다》를 오는 8월 24일까지 선보인다. 독일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작가의 이번 개인전은 197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근 40여 년 간 작업 세계의 근간을 이루어온 회화, 드로잉, 설치 등 주요 작업 15여 점으로 구성된다. 특히 작가의 초기 연작인 〈평면 오브제(1974–81)〉와 1990년대 초에 시작된 "땡땡이 회화" 연작 〈가까이… 더 가까이…〉 등 주요 대표작을 만날 수 있다. 또한 흰 캔버스 표면에 색연필과 연필로 사각형, 원 등 기하학적 형태를 반복적으로 얇고 희미하게 덧씌우는 방식으로 작업한 최근작을 처음 소개한다.

한편 오는 6월 15일까지 뉴욕 티나킴 갤러리에서 개최되는 김용익의 개인전에서는 2017년부터 지속해 온 장소특정적 캔버스 설치 작업이 공개된다. 일련의 질서 아래 화면을 구성하는 원들은 캔버스 표면을 넘어 갤러리 벽으로 일탈하는 등 전시장 벽면 전체를 일정한 간격으로 점령한다. 물리적, 개념적 확장을 통해 회화의 표면을 넘어 주변 공간까지 반영하는 이번 작품은 김용익이 90년대 후반 모더니즘의 규범과 제약을 교란시키고자 시도했던 월 드로잉 연작을 재해석한 작업이다. 

한편 시각예술 전문 출판사인 파리 까예다르(Cahiers d'Art)는 티나킴 갤러리, 국제갤러리와의 협력 하에 김용익의 40년 화업을 연대별로 담은 모노그래프를 발간하였다. 이 도록에는 서울시립미술관(SeMA) 관장 백지숙과 포르투 세할베스 현대미술관 디렉터 필립 베른(Philippe Vergne)의 글, 그리고 김용익과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Hans Ulrich Obrist)의 인터뷰가 수록되었다.

Kim Yong-Ik, a conceptual artist who has maintained a distinct stance amid the dominant artistic movements in Korea throughout his 40-year career, will unveil This is not the answer at Galerie Barbara Wien to coincide with the Gallery Weekend Berlin program. As his first-ever solo presentation in Germany, Kim will show a selection of major works stemming from the 1970s to today, including sculpture, painting, and drawing. Notable works in the show include Kim’s early wall installations entitled Plane Object (1974–81) and Closer... Come Closer..., also known as the "polka dot paintings", which he began in the early 1990s. The show will also encompass his most recent works, wherein he draws lightly with coloured pencils and pencil on large white canvases, repeating and overlaying the geometrical forms of squares and circles. 

Running parallel with the Berlin show, a new rendition of Kim Yong-Ik’s canvas installation is on view at Tina Kim Gallery, New York, through June 15, 2019. For his solo exhibition at Tina Kim Gallery, Kim has created a site-specific wall installation that engages directly with the space. A series of dots line the room, moving off the canvas and directly onto the walls. By expanding his work beyond the painting surface and into the physical gallery space, the architecture becomes part of the work itself, demonstrating the artist’s refusal to be bound by the constraints of traditional artworks.

In addition, a new monograph on the artist will be published by French publishing house Cahiers d'Art in collaboration with Tina Kim Gallery and Kukje Gallery. Chronologically tracing his 40-year long career, the publication will include texts by Beck Jee-Sook, Director of the Seoul Museum of Art (SeMA); Philippe Vergne, Director of the Serralves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Porto; and an artist interview by curator, art critic, and Cahiers d’Art editor Hans Ulrich Obrist.

[Source from Galerie Barbara Wien, Tina Kim Gallery, and Cahiers d'Art websi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