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December 2018
1 구본창, 국제갤러리 부산 점에서 개인전 《Koo Bohnchang》 개최

전시작가: 구본창 Koo Bohnchang
전시제목: Koo Bohnchang
전시기간: 2018년 12월 14일(금) – 2019년 2월 17일(일)
전시기관: 국제갤러리 부산 (Kukje Gallery Busan)                                       
웹사이트: https://www.kukjegallery.com/KJ_exhibitions_view_1.php?page=upcoming&ex_no=215&v=1

구본창은 국제갤러리 부산점에서 개인전 《Koo Bohnchang》을 2019년 2월 17일까지 선보인다. 국제갤러리 부산점의 첫 번째 기획전이자 국제갤러리에서 열리는 작가의 세 번째 개인전 《Koo Bohnchang》전은 작가가 지난 30여 년 동안 통찰력과 감성 그리고 표현력으로 일구어온 독창적인 작품 세계 및 현 경향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구본창은 사진 매체의 가능성을 끊임없이 모색하며, 국내에서 사진이 현대미술의 주요 장르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는데 유의미한 역할을 해왔다. 세상과 소통하기 위한 방법으로 사진을 선택한 후 파격과 실험을 거듭하던 그는 한국의 전통문화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하는 작업에 이르게 된다. 그 중 백자, 카메라, 작가의 완벽한 일체감을 보여준 <백자> 연작은 우연과 필연으로 직조된 구본창의 예술여정 중에서도 작업세계를 확장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 처음 선보이는 <청화백자> 연작은 유물이 존재했던 당대의 기호, 욕망, 가치 등의 화두를 서정적으로 풀어냄으로써 존재 자체를 사색하도록 만든다. <백자>와 <청화백자> 연작을 통해 “모든 사진은 존재와 부재의 갈림길이다”라는 작가 자신의 말을 스스로 증명하는 구본창은 소유한 사람도, 그의 욕망도, 그가 살던 시대도 사라지고 유물만 남은 상황을 오롯이 담은 사진을 통해 ‘시간성’, ‘덧없음’ 등 그의 작업 내면에 맥맥이 흐르는 주제를 강조한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Koo Bohnchang, a solo exhibition of the artist on view at Kukje Gallery’s Busan space. This marks Koo’s third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and is the first curated exhibition held in Busan since its opening. The eponymous solo exhibition will serve as a comprehensive introduction to the artist’s photographic œuvre of nearly three decades and will provide an invaluable opportunity to experience Koo’s unique philosophy and compelling images. During the course of his career, Koo's constant investigation into the possibilities of photography has played a pivotal role in establishing the medium as a major genre of contemporary art in Korea. Committed to using photography as a means to communicate with the world, the artist has continued to experiment and push the boundaries of the medium. Consequently, his work has evolved to encompass an expansive and ongoing project of viewing and reinterpreting Korean cultural artifacts through a modern lens. His best-known series Vessels explores the harmony between the white porcelain masterworks of the Joseon Dynasty (1392 – 1897), the camera, and the artist. The series in particular has played a seminal role in expanding his practice within the context of an artistic journey woven in coincidence and necessity. The Blue-and-white Porcelain Jar series, which will be exhibited for the first time since its creation in 2014, engages with the subjects of contemporary taste, desire, and value, thus encouraging the audience to contemplate the objects’ subjectivity. Koo's Vessels and Blue-and-white Porcelain Jar series both exemplify the artist’s view that, “[p]hotographs are a dividing line between existence and absence.” That is to say, despite the loss of links to these objects’ original owners, initial values, and context, the objects themselves remain a powerful presence. The photographs capture this longevity and aura, emphasizing the two main motifs of Koo’s work: time and impermanence in the human condition. 
 
 
2 김홍석, 김수자, 이탈리아 국립로마현대미술관 그룹전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 참가

A Needle Woman, 2009. Courtesy the Artist and Galleria Raffaella Cortese, Milan

전시작가: 김홍석(Xijing Men), 김수자(Kimsooja)
전시제목: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
전시기간: 2018년 12월 7일(월) – 2019년 4월 28일(일)
전시기관: 이탈리아 국립로마현대미술관(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
웹사이트: https://www.maxxi.art/en/events/la-strada-dove-si-crea-il-mondo/
 
Gimhongsok and Kimsooja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 at 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 Rome, Italy through April 28, 2019. More than 140 artists and over 200 works will be shown to describe a space through multicultural, polyglot, colorful, scary, stimulating, deafening story of the streets of the whole world

The exhibition is organized based on themes – public actions, daily life, politics, the community, innovation, the role of the institution – fundamental for understanding the new functions and identity of the modern-day street. Gimhongsok, together with Chen Shaoxiong and Tsuyoshi Ozawa as the project group ‘Xijing Men,’ will show I Love Xijing – The Daily Life of Xijing Presidents (2009), and Kimsooja will present A Needle Woman (2009), which investigates metaphysical themes of consciousness and social identity.


김홍석과 김수자는 이탈리아 국립로마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2019년 4월 28일 폐막)에 참가한다. 전세계에서 온 140여 명의 작가들이 참가, 200여 점 이상의 작품을 소개하는 이번 전시의 공간은 다문화와 다중언어를 비롯해 다채롭고, 자극적이며, 귀를 먹먹하게 할 정도로 시끄러운 전세계의 거리, 즉 현대 사회의 모세혈관인 길의 이야기로 구성된다.

전시는 길거리의 풍경을 현대성의 실체를 들여다볼 수 있는 중요한 모티프로 설정했다. 현대 거리의 새로운 기능과 정체성을 이해하도록 공공의 행동, 일상적인 삶, 정치, 지역사회, 혁신 그리고 기관의 역할과 같은 기본 주제들을 이야기한다. 김홍석은 중국 아티스트 첸 샤오시옹(Chen Shaoxiong)과 일본 아티스트 츠요시 오자와(Tsuyoshi Ozawa)와 함께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시징맨(Xijing Men)’으로 참가해 (2009)을 선보인다. 김수자는 시각적인 이미지 및 오브제 이상의 정신적이고 철학적인 탐구를 통한 다양한 문화와 삶의 인류학적 면모를 보여주는 작업 <바늘 여인>(2009)을 소개한다. 

[Source from 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 Website]

 
 
3 양혜규, 뉴질랜드 Govett-Brewster Art Gallery에서  개인전 《Haegue Yang: Triple Vita Nestings》 개최

Heague Yang, Installation view: Triple Vita Nestings, Institute of Modern Art, Brisbane. Courtesy the artist. Photo: Carl Warner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Haegue Yang: Triple Vita Nestings
전시기간: 2018년 12월 1일(토) – 2019년 3월 18일(월)
전시기관: 뉴질랜드 고벳 브루스터 미술관(Govett-Brewster, New Zealand)
웹사이트: https://govettbrewster.com/exhibitions/haegue-yang-triple-vita-nestings

양혜규가 뉴질랜드 고벳 브루스터 미술관에서 2019년 3월 18일까지 개인전 《생을 위한 삼중 둥지 틀기》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올해 여름 호주 브리즈번 현대미술관(IMA)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던 양혜규의 호주 첫 번째 개인전의 순회전으로, 조각과 설치, 영상 작업들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 공간에는 양혜규의 비디오 에세이 <쌍과 반쪽 – 이름 없는 이웃들과의 사건들>(2009)과 오디오 작업 <모래 동굴 안의 곰 여인 이야기>(2009/2011), 그리고 블라인드 설치작 <치명적인 사랑>(2008)이 서로 얽히듯 연결되어 있다. 《생을 위한 삼중 둥지 틀기》가 제의하는 역사적 인물이나 기이한 캐릭터들, 소외감과 이웃에 대한 양혜규의 자기 반영적인 사유들은 각 캐릭터들이 서로 얽혀 있는 상호 연결된 현실을 반영한다. 특히 문화, 스포츠, 사업, 정치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저명인사들에게 대여받은 가구를 전시하는 양혜규의 설치 작업 (2001/2018-19)가 이번에  새롭게 공개되어 일시적 ‘공동체’를 구성한다. 

Haegue Yang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Haegue Yang: Triple Vita Nestings at New Zealand’s Govett-Brewster Art Gallery through March 18, 2019. As a traveling exhibition which successfully opened at the Institute of Modern Art in Brisbane, Haegue Yang will show her installations and video works.

Although formally distinct, the works in this exhibition – from the artist’s latest video essay Doubles and Halves—Events with Nameless Neighbors (2009), to the audio work The Story of a Bear-Lady in a Sand Cave (2009/2011) and the venetian blind installation Lethal Love (2008/2018) – are inextricably linked. Evoking the biographies of historical figures, mythical creatures, and self-reflective ideas of alienation and neighbourliness, as suggested by the exhibition’s title, each character nests within another, representing our interwoven, interconnected realities. Haegue Yang will also continue her series VIP’s Union(2001/2018-19) with a version for the Govett-Brewster by inviting ‘VIPs’ from different areas of society including culture, sports, business, and politics to lend their favorite chair or table which will form a temporary ‘community’ within the gallery.

[Source from Govett-Brewster Art Gallery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