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November 2018
1 중국 상하이 파워롱 미술관, 11월 8일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 개최


전시작가: 김환기,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
전시제목: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전시기간: 2018년 11월 8일(목) – 2019년 3월 2일(토)
전시기관: 중국 상하이 파워롱 미술관(Powerlong Museum, 寶龍美術館) 1층 제 5, 6 전시실


‘중국 전통문화의 전진, 현대미술의 발전’이라는 비전을 기반으로 2017년에 설립된 중국 상하이 소재의 파워롱 미술관은 오는 11월 8일부터 2019년 3월 2일까지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중국에서 한국 추상미술을 대규모로 소개하는 최초의 전시로, 추상미술의 대가 김환기를 비롯해 단색화의 거장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의 1970년대부터 오늘날에 이르는 주요 작품 1백여 점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며 한국 단색화의 연대기를 집중 조명할 계획이다.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은 지리적으로 같은 동아시아지만 구상미술이 상대적으로 우세했던 중국에서 일본의 구타이 그룹, 모노하와 더불어 제 2차 세계 대전 이후 아시아 현대미술에서 가장 유의미한 흐름 중 하나로 자리 잡은 단색화의 전면을 체계적으로 소개하는 흔치 않은 기회다. 또한 제56회 베니스 비엔날레의 병행전시로 열린 《단색화》전(2015)과 벨기에 보고시안 재단과 연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특별전(2016)에 이어 국제적으로 단색화의 미학과 가치에 대한 담론을 형성하는 중요한 자리다.

파워롱 그룹의 문화사업을 총괄하는 상임이사 쉬화린(许华琳)은 “단색화 작품에서는 자연에 순응하면서도 모든 것이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듯한 침착함과 정교함이 느껴진다”며 “동양적 정서와 가치가 깃든 작품들은 물론 한국 추상미술가들이 걸어온 창작의 여정, 예술적 이념이 현 시대 중국 관객들에게 많은 시사점을 던져줄 것”이라고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에 각별한 기대를 표명했다. 이에 덧붙여 “이번 전시가 단색화를 포함한 동양 정신에 기반한 예술에 대한 탐구를 이끌고, 동아시아 전통문화에 대한 미학적 가치를 발굴하여 연구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같은 기간 파워롱 미술관에서는 중국의 저명한 큐레이터 뤼펑(呂澎)이 기획한 《예술가 40 x 40 : 40인의 예술가를 통해 본 개혁개방 이후 40년 간의 중국현대미술(ART HISTORY:SHAPED BY 40 ARTISTS)》전이 개최된다. 올해 2018년은 중국이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이한 해로, 파워롱 미술관은 1978년부터 현재까지 가장 활발히 활동 중인 중국작가 40인의 작품을 통해 중국 현대미술의 행보와 자취를 회고하는 대규모 전시를 마련했다.

나란히 선보이는 두 개의 대규모 전시는 각기 다른 맥락에서 양국 미술 역사의 주요 단면을 직접 비교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Founded in 2017 with a mission to “carry forth Chinese traditional culture, promote contemporary art,” Shanghai’s Powerlong Museum (宝龙美术馆) is pleased to announce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 first comprehensive exhibition of Korean abstract art to be held in China, on view from November 8, 2018 to March 2, 2019. The exhibition features seminal works by the 20th century master of Korean abstract painting Kim Whanki, along with leading figures of Dansaekhwa including Kwon Young-Woo, Chung Chang-Sup, Park Seo-Bo, Chung Sang-Hwa, Ha Chong-Hyun, and Lee Ufan. The exhibition provides a historical overview of Dansaekhwa, bringing together more than one hundred pieces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and introducing a full chronology of its evolution.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is a rare opportunity to comprehensively survey the influential movement and its historical context. Dansaekhwa is a uniquely Korean art movement widely celebrated as one of the most compelling chapters within the history of postwar art in East Asia along with the discrete movements originating in other parts of the region, including realist art in China and the Gutai group and Mono-ha in Japan. The exhibition at the Powerlong Museum follows two previous installments, Dansaekhwa, an official Collateral Event in the 56th Venice Bienniale in 2015 and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held in collaboration with the Belgium-based Boghossian Foundation in 2016. This third exhibition establishes a platform for continued dialogue on the aesthetic impact and ongoing importance of Dansaekhwa and is noteworthy for being held in China where regional themes and related art histories can be directly engaged.

Wendy Xu, the Executive Administrator of Powerlong Culture, anticipates that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will not only offer a timely introduction to Dansaekhwa to Chinese audiences, but also renew interest in East Asian arts and culture in broader terms. Xu has remarked that “Dansaekhwa works surrender themselves to the elements of nature, exuding their inherent calmness and precision, as if all facets are in complete harmony with one another,” and further that “the abundance of oriental sentiment and value embedded in these works, along with the creative paths and artistic ideologies these Korean abstract artists have presented, will resonate with today’s Chinese audiences and provide many essential points for discourse.” For Xu, the exhibition provides an invaluable opportunity and “...will prompt research on not only Dansaekhwa but also on the arts of Asia as a whole that are founded on the oriental spirit and context, and furthermore catalyze the discovery and exploration of the aesthetical significance of East Asian traditional cultures.”

Concurrently, the Powerlong Museum will also open an exhibition titled ART HISTORY SHAPED BY 40 ARTISTS, curated by the renowned Chinese curator Lv Peng. This year marks the 40th anniversary of the Chinese economic reform that took place in 1978 and in order to commemorate the occasion, the Powerlong Museum will celebrate the vital role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through the work of forty outstanding artists who have been active in both China and abroad since 1978.

Combined with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se two exhibitions will provide a platform to juxtapose parallel chapters of art history from both Korean and Chinese perspectives.

 
 
2 김영나 그래픽 디자이너, 샤르자에서 열리는 제1회 피크라 그래픽 디자인 비엔날레 예술 감독으로 참여

Ministry of Graphic Design, Photo: Obaid Al Budoor

전시제목: Ministry of Graphic Design
전시기간: 2018년 11월 8일(목) – 2018년 11월 30일(금)
전시기획: Na Kim, Emily Smith, Prem Krishnamurthy
전시기관: 아랍에미리트 샤르자 은행(Bank of Sharjah, Sharjah, UAE)
웹사이트: https://fikrabiennial.com/curatorial-approach/

그래픽 디자이너 김영나가 전시 기획자 프렘 크리슈나무르티(Prem Krishnamurthy), 에밀리 스미스(Emily Smith)와 함께 공동 예술감독으로 참여한 피크라 그래픽 디자인 비엔날레 Ministry of Graphic Design》오는 11월 30일까지 아랍에미리트 샤르자 은행 건물에서 진행된다. 지난 11월 8일 처음으로 선보인 피크라 그래픽 디자인 비엔날레는 디자인 관계자들을 비롯, 40명 이상의 다양한 예술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그들이 속한 지역과 세계를 반영한 역사적 작업을 작품과 병치해 선보인다.


이번 피크라 디자인 비엔날레의 테마는 ‘그래픽 디자인의 내각(Ministry of Graphic Design)’으로, 아랍에미리트의 혁신적 행정 구조와 위치를 반영하듯 총 6개의 조직 부서로 전시를 구성했다. 각 부서는 현재와 잠재적 미래에 대한 상상력을 탐구하고 현실화하는 그래픽 디자인의 영향을 다채롭게 구현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러한 비엔날레의 개방적 접근은 그래픽 디자인 시장을 빠르게 성장, 발전시키는 상업적 의미를 넘어 그래픽 디자인을 사회 및 문화적 활동 분야로 간주하고 더 넓은 의미로 활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김영나는 현재 서울과 베를린을 오가며 ‘테이블 유니온’의 멤버로도 활동 중이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계간 ‘그래픽(GRAPHIC)’ 매거진의 아트디렉터 및 편집자로 컨셉과 디자인을 총괄했으며, 2015년부터는 김영나의 모노그래프 를 기반으로 연계한 프로젝트를 이어왔다. 브루노 비엔날레, 쇼몽 그래픽 디자인 페스티벌, 서울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큐레이터로도 활동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뮤지엄, 뉴욕 MoMA, 밀라노 트리엔날레 뮤지엄 등 국내외 다양한 전시에 참여한 바 있다.

The graphic designer Na Kim is one of the three artistic directors—alongside Prem Krishnamurthy and Emily Smith—of the inaugural edition of Fikra Graphic Design Biennial titled Ministry of Graphic Design, on view through November 30, 2018 at the Bank of Sharjah. The first edition of Fikra Graphic Design Biennial 2018 gathers over forty hybrid practitioners, independent initiatives, collective voices, enthusiastic newcomers, and others whose practice engages with design. Their projects are juxtaposed with historical work from both the region and the world.

Reflecting on innovation-focused administrative structures and positions in the United Arab Emirates, the theme of the Biennial, Ministry of Graphic Design comprises of six curatorial “Departments,” each focusing on diverse display formats exploring graphic design’s influence in shaping the present and imagining potential futures. The Ministry’s open-ended approach sets the stage for considering graphic design beyond its fast-paced commercial definitions as a broader social and cultural field of action.

Na Kim is currently based between Seoul and Berlin as a member of Table Union. She was responsible for the spearheading the concept and design for GRAPHIC Magazine from 2009 to 2011 and has initiated series projects based on her monograph SET since 2015. In addition, Kim has been a curator for Brno Biennale, Chaumont Festival, and Seoul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 Kim’s works have been included in many institutional exhibition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Victoria & Albert Museum, Museum of Modern Art, Milan Triennale Museum, and Die Neue Sammlung amongst others.

[Source from Fikra Graphic Design Biennial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