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September 2018
1 가다 아메르, 뉴질랜드 Dallas Contemporary에서  개인전 《Ceramics, Knots, Thoughts, Scraps》 개최

Installation view of Ceramics, Knots, Thoughts, Scraps, 2018. Photo: Kevin Todora

전시작가: 가다 아메르 Ghada Amer   
전시제목: Ceramics, Knots, Thoughts, Scraps
전시기간: 2018년 9월 30일(일) – 2018년 12월 17일(월)
전시기관: 달라스 컨템포러리(Dallas Contemporary, Texas)
웹사이트: http://www.dallascontemporary.org/current-exhibitions.html

 
뉴질랜드 소재의 미술관 달라스 컨템포러리(Dallas Contemporary, Texas)에서 가다 아메르의 개인전 《Ceramics, Knots, Thoughts, Scraps》이 올해 12월 17일까지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가다 아메르의 세라믹 작업 전반을 처음 선보이는 자리로, 기존 자수회화 작업으로 알려진 작가의 새로운 매체 탐구의 과정과 결과물을 소개한다. 가다 아메르는 접시 등 3차원 형태의 구상 작업을 비롯해 ‘Knots’, ‘Thought’s, ‘Scraps’라고 명명한 작업을 함께 선보인다. 기술과 표현을 다루는 이 작업들은 추상적이고 과정중심적이며, 가다 아메르의 창조적인 과정과 실험적인 투자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한다. 

Ghada Amer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Ceramics, Knots, Thoughts, Scraps at Texas Dallas Contemporary through December 17, 2018. Ceramics, Knots, Thoughts, Scraps is Amer’s first exhibition dedicated to ceramics. Known for her embroidered works on canvas, Amer has recently turned to a new medium. In conjunction with her figurative works such as plates and three-dimensional forms, Amer also presents pieces she refers to as Knots, Thoughts, and Scraps. Abstract and process-driven, they offer insight into the artist’s creative process and investment in experimentation.


[Source from Dallas Contemporary Website]

 
 
2 양혜규, 트리엔날레 디 밀라노에서 이탈리아 첫 번째 개인전 《양혜규: 외줄타기와 그것의 말 없는 그림자》 개최

Courtesy La Triennale di Milano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Furla Series #02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전시기간: 2018년 9월 7일 – 11월 4일
큐레이터: 브루나 로카살바
전시기관: 이탈리아 La Triennale di Milano
웹사이트:http://www.triennale.org/en/mostra/furla-series-02-haegue-yang-tightrope-walking-and-its-wordless-shadow/

양혜규는 오는 11 4일까지 이탈리아 트리엔날레 밀라노(La Triennale di Milano)에서 개인전 《훌라 시리즈 #02 양혜규: 외줄타기와 그것의 없는 그림자》를 선보인다. 지난 10년간 이탈리아의 젊은 작가들을 지원해온 패션 브랜드 훌라(Furla) 새롭게 기획한훌라 시리즈(Furla Series)’ 자국 국공립 미술관의 국제적 전시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양혜규를 번째 작가로 선정하였다. 트리엔날레 밀라노와 훌라 재단의 협업으로 마련된 이번 전시는 양혜규가 이탈리아 기관에서 갖는 번째 개인전이며, 큐레이터 브루나 로카살바(Bruna Roccasalva) 기획했다.

양혜규는 《훌라 시리즈 #02 양혜규: 외줄타기와 그것의 없는 그림자》에서외줄타기(Tightrope walking)’ 일종의 아름다운 춤으로 규정하며 전시의 모티브로 삼았다. 개의 섹션 미니멀하고도 개념적인 접근을 강조한 번째 전시실에서는 설치작 <134.9 m³>(2000-2018) 분필드로잉 작업 <81 m²>(2002-2018) 전시된다. 다감각적 환경의 공동체로 형상화된 번째 전시실에서는 176개의 블라인드로 구성된 대형 블라인드 조각 <성채>(2011) 소개되며, 마지막인 번째 전시실은 종이 콜라주와 비닐로 이루어진 <신용양호자들>(2010 이후) 활용한 작업으로 장식적인 무도장을 연상시킨다. 또한 <신용양호자들> 대형 벽화처럼 펼쳐진 벽을 배경으로 <의상 동차動車>(2011 이후) 연작의 신작 2 <의상 동차動車우람 머리통> <의상 동차動車덩치 > 선보인다.

이탈리아의
저명한 출판사인 스키라(Skira) 이번 전시 《훌라 시리즈 #02 양혜규: 외줄타기와 그것의 없는 그림자》에 맞춰 영어와 이탈리아어로 선집(Anthology) 2019 5월에 출판할 계획이다. 416 페이지의 이번 선집은 2006년부터 2018년까지 발표된 다수의 에세이와 대담 최종적으로 14 가량이 선별되며, 양혜규의 대표작을 포함한 전시 출품작의 다양한 이미지들이 수록될 예정이다.

Haegue Yang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at La Triennale di Milano through November 4th, 2018. Furla Series is an annual program launched by Fondazione Furla, the art foundation founded by the Italian luxury brand Furla that has been fostering young creative talent in Italy for the past decade. Launched in fall of 2017, Furla Series features exhibitions and events dedicated to leading contemporary artists, organized in collaboration with Italy's foremost national and public art institutions.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marks Yang's first institutional solo show in Italy and the second installment of the Furla Series, curated by Bruna Roccasalva and co-organized by Fondazione Furla and La Triennale di Milano.

Taking cue from the title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Haegue Yang defines "tightrope walking" as a beautiful dance that dictates and serves as a motif for her exhibition. From the three rooms in the exhibition, the minimalist and conceptually driven first room of the show ushers the viewer into a space occupied by the thread installation
134.9 m³ (2000-2018) and chalk drawing 81m2 (2002-2018). The second room which solely contains Cittadella (2011), the monumental installation constituting of 176 Venetian blinds creates a multisensory environment of intricate modular structure. The final room of the exhibition leads the viewer into a space evocative of an ornate ballroom, its walls decorated with paper collages and colored vinyl film that constitute the series Trustworthies (2010-). The mural-like piece that that unfolds across the four walls of the room serves as a backdrop for two newly-conceived performative sculptures from the Dress Vehicles (2011-) series.

To coincide with the show Haegue Yang: Tightrope Walking and Its Wordless Shadow, the respected Italian publishing house Skira will publish an anthology on the artist with texts in both English and Italian in May, 2019. The anthology includes a total of 416 pages and 14 of the most significant essays and in-depth interviews on the artist’s work from 2006 to 2018, and features a large selection of images of landmark pieces and works on display.


[Source from Fondazione Furla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