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July 2018
1 박찬경, 함경아, 이탈리아 Casa Cavazzini에서 그룹전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참가

Graphics: Altrementi, Udine, Image © Kyungah Ham, 2015

전시작가: 박찬경, 함경아 (Park Chan-kyong, Kyungah Ham)
전시제목: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전시기간: 2018년 7월 21일 – 10월 14일
전시기관: 이탈리아 우디네 Casa Cavazzini 
웹사이트:http://www.civicimuseiudine.it/it/mostre-eventi/21-casa-cavazzini/669-paradoxa-2018-arte-da-meta-corea-art-from-middle-korea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at Casa Cavazzini, Udine, Italy. Curated by Denis Viva, the project focuses on the notion of paradox and contradiction.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aim to address the issue of their national identity within complex political dynamics by involving other possible cultural background, alternative representations, or new forms of interactions between different perspectives.

Kyungah Ham will show What you see is the unseen/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 02-05 (2015-2016), a large tapestry made by North Korean embroiderers the artist hired clandestinely. The work is about communication that circumvents censorship and includes occult slang phrases, pop images, song lyrics, and other western contents censored by the regime of North Korea.

Park Chan-kyong will present Child Soldier (2017), is a digital video made by photographing each scene with a 35mm film camera. The photographs depict a North Korean soldier–a young boy–who wanders the woods, seemingly with no intention. These images of childhood contrast with the image of North Korea that is often constructed by the media—an image marked by militant patriarchal violence and radical ideologies.

박찬경과 함경아는 7월 21일부터 10월 14일까지 이탈리아 우디네 Casa Cavazzini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에 참가한다. 이탈리아의 미학자 겸 큐레이터 데니스 비바(Denis Viva)가 기획한 이번 전시는 역설과 모순이라는 개념에 중점을 두고 있다. 박찬경과 함경아는 서로 다른 문화 배경간의 이질적인 조합, 대안적인 재현 그리고 전통, 소수민족, 세계화 등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가로지르는 새로운 소통을 통해 복잡한 정치적 구도 안에 위치한 국가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지속해왔다.

함경아는 이번 전시에서 대표작인 자수 작업 (2015-2016)를 선보인다. 이 작품은 작가가 북한 자수 장인들을 은밀히 고용하여 제작한 것으로, 북한 정권이 검열하는 주술적(오컬트) 언어, 대중문화에서 비롯된 이미지 및 노래 가사, 서양문화의 흔적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서양문화를 배척하는 북한의 국수주의적 검열과 그를 교묘히 회피하는 방식 간의 역설적 관계를 시사한다.

박찬경의 <소년병>(2017)은 35mm 필름 카메라로 촬영된 사진 이미지들을 투사하는 디지털 비디오 작품이다. 영상에 등장하는 인민 군복 차림의 한 소년은 아무런 목적이나 의도 없이 숲 속을 배회한다. 영상 속 소년의 순진무구한 모습은 종종 언론에 의해 그려지는 북한군의 극단적인 이데올로기와 폭력적인 가부장제의 표상과 대조된다.

[Source from Casa Cavazzini Press Release, and Park Chang-kyong Website] 

 
 
2 양혜규의 첫 번째 회고전 《도착 예정 시간(ETA) 1994 – 2018》, 오는 8월 12일 폐막

Courtesy Museum Ludwig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Haegue Yang: ETA 1994-2018
전시기간: 2018년 4월 18일 – 8월 12일
전시기관: 독일 쾰른 Museum Ludwig
웹사이트:
http://www.museum-ludwig.de/en/exhibitions/haegue-yang.html

Haegue Yang’s survey exhibition Haegue Yang: ETA 1994-2018, currently on view at Museum Ludwig in Cologne, Germany, will close on August 12th, 2018. This comprehensive retrospective which showcases the extraordinary versatility of Yang’s oeuvre from the past 25 years has garnered much attention, attracting more than 55,000 visitors in 15 weeks since its opening on April 17th. Mounted in recognition of Yang with the Wolfgang Hahn Prize, the mid-career survey has been featured in prestigious art magazines and mass media. German art and lifestyle magazine Monopol listed the exhibition as ‘the place to visit during Art Cologne Week,’ and American visual arts magazine ARTnews remarked, “It presents the perfect opportunity to take in the full breadth of her diverse output.”

Over the last 4 months, Museum Ludwig has provided a variety of events, some of which call for audience participation, that expand on Yang’s artistic practice. The artist discussed her diverse interests and extensive research behind her work in ‘Art in Context,’ the lecture series that has been organized by GMK(Gesellschaft für Moderne Kunst), the sponsor of the museum, for a decade now. From the music and film program conceived by Yang to an evening program for which the visitors’ furniture was displayed at the museum entrance in connection with the Cologne version of VIP’s Union (2001) consisting of borrowed chairs and tables of the local figures, the accompanying events of Yang’s first-ever retrospective successfully marked her presence not only in the art world but also to the general public.

독일 쾰른의 루트비히 미술관에서 성황리에 진행 중인 양혜규의 회고전 《도착 예정 시간(ETA) 1994 – 2018》이 오는 8월 12일 폐막을 앞두고 있다. 지난 25여 년에 걸친 작가의 고유한 작업 세계를 총망라한 이번 대규모 회고전은 지난 4월 17일 개막한지 15주 만에 관람객수 55,000여 명을 돌파하며 크게 주목 받았다. 양혜규의 ‘볼프강 한 미술상(Wolfgang Hahn Prize)’ 수상과 연계된 이번 전시는 유명 미술 전문지 및 대중매체를 통해 집중 조명되었다. 독일의 예술생활 잡지 <모노폴 Monopol>은 이번 전시를 '아트 쾰른 주간에 반드시 방문해야 할 곳’으로 선정했고, 미국의 미술 전문지 <아트뉴스 ARTnews>는 “양혜규의 다면적인 작업을 온전히 이해할 수 있는 완벽한 기회를 제시한다”고 평했다. 

지난 4개월여 동안 루트비히 미술관은 양혜규의 작업세계를 확장, 심화하는 다양한 연계 행사와 관객 참여의 기회를 제공해왔다. 루트비히 미술관을 후원하는 근대미술협회(GMK)가 10년째 주관하는 ‘Art in Context’ 강연 시리즈의 일환으로 작가의 광범위한 관심사와 작업의 근간이 되는 폭넓은 연구에 대한 대담을 개최했다. 또한 작가가 직접 기획한 공연 및 상영 프로그램과 쾰른 저명인사의 가구를 전시 기간 동안 대여 받아 약식 버전으로 탄생시킨 (2001)의 연계 행사로 실제 관람객들의 가구를 하루 동안 미술관 입구에 진열하는 등의 행사는 전세계 미술 관계자뿐 아니라 대중 관객들에게 양혜규의 존재를 성공적으로 각인시켰다.


[Source from Monopol Website, ARTnews Website, GMK Website, and Museum Ludwig Website]

 
 
3 양혜규, 제10회 리버풀 비엔날레 참가

Haegue Yang, The Grand Balcony, 2016. Installation view at La Biennale de Montréal. Photo: Guy L'Heureux.

전시작가: 양혜규 Haegue Yang
전시제목: Beautiful world, where are you?
전시기간: 2018년 7월 14일 – 10월 28일
전시기관: 울프선 갤러리, 테이트 리버풀 (Wolfson Gallery, Tate Liverpool)
웹사이트: http://www.biennial.com/2018/exhibition/artists/haegue-yang

Haegue Yang is featured in the tenth Liverpool Biennial titled
Beautiful world, where are you? from July 14th to October 28th. Haegue Yang has created a new environment for her sculpture series, The Intermediates (2015-ongoing) for the Biennial. The backdrop will consist of a new digitally produced wallpaper, suspended sound stations and upside down Maypole ribbons. Made from artificial woven straw, The Intermediates allude to both traditional arts and crafts techniques and modern industrial production methods. Representing figures and sites from folk tales and ancient traditions in a variety of forms, they question definitions of ‘paganism’. Complemented by sound elements and employing recordings of wildlife taken from the British Library’s sound collection, Haegue attempts to create a hybrid environment.
Haegue Yang will also participate in an artist talk on the opening day of the Biennial on July 14th from 1PM at Tate Liverpool.

양혜규는 오는 7월 14일부터 10월 28일까지 제10회 리버풀 비엔날레 《Beautiful world, where are you?》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중간 유형 The Intermediates>(2015-) 조각 연작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환경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디지털로 제작된 양혜규의 벽지 신작은 공간의 배경이 되고, 천장으로부터 걸려있는 음향 장치 및 아래위가 거꾸로 된 메이폴(Maypole)과 리본이 함께 구성된다. 인조 짚풀로 제작한 양혜규의 <중간 유형> 연작은 전통 예술과 공예 기술 및 현대 산업 생산 방식을 시사하는 작업이다. 민간 설화와 고대 전통을 대표하는 인물과 장소를 다양한 형태의 조각으로 선보이며 ‘이교도’의 정의에 의문을 제기한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영국 국립 도서관(British Library)의 사운드 컬렉션에서 발췌한 음향과 야생 생물 기록을 활용해 하이브리드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리버풀 비엔날레의 공식 개막일인 오는 7월 14일 오후 1시부터 약 한 시간 동안 양혜규의 아티스트 토크가 테이트 리버풀에서 진행된다.

[Source from Tate Liverpool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