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June 2018
1 빌 비올라, 플레이스테이션4 게임 ‘The Night Journey’ 론칭

Bill Viola and USC Game Innovation Lab, The Night Journey, 2007–2018, Video Game, Photo: courtesy of USC Game Innovation Lab

작가: 빌 비올라 Bill Viola
론칭일자: 2018년 6월 26일
협업기관: Bill Viola Studio and USC Game Innovation Lab
웹사이트: https://www.playstation.com/en-us/games/the-night-journey-ps4/

Bill Viola Studio and the USC Game Innovation Lab have launched The Night Journey; an award-winning art game now available worldwide on Windows PC and Mac and via the PlayStation®Store in the US. Winner of the “Most Sublime Experience” at the 2007 IndieCade Festival, The Night Journey is one of the earliest experimental art games made. It uses both game and video technologies to tell the universal story of an individual’s journey towards enlightenment.

Visual inspiration for the game is derived from the works of Bill Viola, which provide reference for the vast, open world of the game, while source material for in-game “reflections” is drawn from the extensive archive of Viola’s video footage. Artist Viola worked in collaboration with a team at the USC Game Innovation Lab including award-winning game designers Tracy Fullerton and Todd Furmanski.


빌 비올라 스튜디오는 USC 게임혁신연구소(USC Game Innovation Lab)와 협업해 플레이스테이션4 게임 ‘밤의 여행(The Night Journey)’을 출시했다. 이는 현재 미국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를 통해 제공되며, 전 세계의 Windows PC 및 Mac에서 이용할 수 있다. 2007년 인디케이드(IndieCade) 페스티벌에서 열린 "가장 멋진 경험"에서 우승한 ‘밤의 여행’은 가장 초기에 만들어진 실험적인 예술 게임 중 하나다. 게임과 영상 기술을 이용하여 깨달음으로 향하는 개인의 여정에 대한 보편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밤의 여행’은 빌 비올라의 작품에서 온전히 시각적 영향을 받았다. 작가의 광범위한 비디오 영상 아카이브에서 가져온 소스로 구성되어 있는 등 빌 비올라의 작품을 연상시키는 광대하고 개방된 게임 속 세계가 펼쳐진다. 빌 비올라는 USC 게임혁신연구소 외에도 게임 개발을 위해 다수의 수상 경력이 있는 게임 디자이너 트레이시 풀러턴(Tracy Fullerton)과 토드 퍼만 스키(Todd Furmanski)와 협력했다.

[Source from Bill Viola, The Night Journey Press Release]

 
 
2 장 미셸 오토니엘, 캐나다 몬트리올 미술관에서 개인전 《Motion-Emotion》 개최

Jean-Michel Othoniel, Tornado #1, 2017, aluminium beads, steel. Courtesy of Perrotin. © Jean-Michel Othoniel / SODRAC (2017). Photo: Claire Dorn

전시작가: 장-미셸 오토니엘 Jean-Michel Othoniel
전시제목: Motion-Emotion
전시기간: 2018년 6월 20일 – 11월 11일
전시기관: 캐나다 몬트리올 미술관 (Montreal Museum of Fine Arts)
웹사이트: https://www.mbam.qc.ca/en/exhibitions/upcoming/othoniel/

Jean-Michel Othoniel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Motion–Emotion from June 20 to November 11, 2018 at the Montreal Museum of Fine Arts in Montreal, Quebec, Canada. This is the artist’s first solo show in Canada and will present series of recent works on the theme of storms and the violence of the elements. The artist selected paintings and sculptures that reflect the darker side of nature, stemming from his preoccupying concern for the environment.

장-미셸 오토니엘은 오는 6월 20일부터 11월 11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 미술관(Montreal Museum of Fine Arts)에서 개인전 《Motion-Emotion》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처음으로 캐나다에서 개최하는 개인전으로, 폭풍과 비바람의 격렬함을 주제로 다룬 근작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작가는 환경에 대한 우려에서 비롯된 자연의 어두운 측면을 반영한 회화와 조각 작품을 중점으로 선보인다.

[Source from Montreal Museum of Fine Arts in Montreal Press Release] 


 
 
3 양혜규, 2018 아트 바젤 아티스트 토크 개최

Haegue Yang in conversation with Director of Museum Ludwig Yilmaz Dziewior at Art Basel

토크일정: 2018년 6월 17일 오후 3시
토크장소: 스위스 바젤 메세플라츠(Messeplatz) 강당
모더레이터: 루트비히 미술관 관장 일마즈 지비오르(Yilmaz Dziewior)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events/detail/7161/Artist-Talk-Haegue-Yang

Haegue Yang was in conversation with Yilmaz Dziewior, the director of the Museum Ludwig for Art Basel’s Artist Talk at Messeplatz Auditorium on June 17th for the occasion of her first-ever survey exhibition, along with the publication of the comprehensive catalogue raisonné titled ‘ETA 1994-2018’’ at The Museum Ludwig. Haegue Yang emphasized during the conversation that her attitude as an artist to decide on a specific language, style, form, and genre is illogical and inconsistent, and that she refuses to limit herself as an artist with a single working mannerism. Yang and Dziewior also discussed select works from the 120 exhibited pieces at the survey exhibition. These highlighted works include the entry piece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Version Utrecht (2006), the radical installation piece criticizing the art market and reflecting on Yang's difficult economic situation at the time titled the Storage Piece (2004), early fluxus works that have been reconstructed for the exhibition, and works that explore the immateriality of certain mediums from 2007 to 2018 such as Series of Vulnerable Arrangements – Seven Basel Lights (2007), Medicine Men (2010), The Intermediates (2015-). Throughout the dialogue, Yang iterated her self-reflective opinion on each work of art at the exhibition.

양혜규는 지난 6월 17일, 아트 바젤의 연계 행사로 바젤 메세플라츠(Messeplatz) 강당에서 작가와의 대담 시간을 가졌다. 양혜규의 대규모 회고전 《도착 예정 시간(ETA) 1994 – 2018》을 기획한 쾰른 루트비히 미술관 관장 일마스 지비오르(Yilmaz Dziewior)의 진행으로, 약 한 시간 동안 양혜규의 작업 전반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다. 양혜규는 대담에서 작가로서 자신의 태도는 언어, 형식, 작업 방식, 장르에 이르기까지 비논리적이고 불확실한 상태이며, 특정한 작업 방식을 가진 작가로 스스로를 한정 짓고 싶지 않음을 강조했다. 더불어 지비오르와 양혜규는 120여 점에 이르는 회고전의 작품 중 주요작에 대한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누었다. 전시 도입작인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위트레흐트편編>(2006)과 작가의 열악한 경제 상황을 반영한 동시에 예술 시장을 비평한 급진적 작품 <창고 피스>(2004)를 비롯, 이번 회고전을 통해 대거 복원된 플럭서스적 초기작들 그리고 2007년부터 2018년에 걸친 비물질적 재료 탐구로 탄생한 <일련의 다치기 쉬운 배열 – 바젤 7광七光>(2007), <약장수>(2010), <중간 유형>(2015-) 시리즈 등 의인화된 조각에 이르기까지 독자적 작업 세계의 각 작품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Source from Art Basel Website]


 
 
4 오스카 무리요, 제10회 베를린 비엔날레 참가

Oscar Murillo, through patches of wheat, corn and mud, 2012–16, courtesy Oscar Murillo; David Zwirner, New York, London & Hong Kong

전시작가: 오스카 무리요 Oscar Murillo     
전시제목: We don’t need another hero
전시기간: 2018년 6월 9일 – 9월 9일
전시기관: 베를린 비엔날레  (Berlin Biennale)
웹사이트: http://www.berlinbiennale.de/artiss/o/oscar-murillo

Oscar Murillo is participating in the 10th Berlin Biennale titled We don’t need another hero from June 9th to September 9th 2018. Oscar Murillo has created an installation involving the industrial process of baking bread, evoking ideas around consumption and a basic sustenance of life. In the courtyard of the Akademie der Künste, Murillo has set up a number industrial ovens which produce rock-like loaves made from a mixture based on corn and clay, recurring organic materials in the artist’s practice.

오스카 무리요는 6월 9일부터 오는 9월 9일까지 열리는 제10회 베를린 비엔날레 《We don’t need another hero》에 참가한다. 작가는 소비와 생계에 대한 주제를 바탕으로, 산업적인 제빵 과정을 보여주는 설치작을 선보인다. 베를린 예술 아카데미(Akademie der Künste) 중정에는 작가의 작업에서 반복적으로 볼 수 있는 유기 재료인 옥수수와 찰흙을 섞어 만든 암석 모양의 빵 조각들이 설치되어 있다.

[Source from Berlin Biennale Website]


 
 
5 가다 아메르, 프랑스 Centre de Création Contemporaine Olivier Debré 에서 개인전 《Dark Continent》, 《Cactus Painting》 개최  

Untitled, 2018. Print 60 x 80cm. acrylic, embroidery and gel medium on canvas

전시작가: Ghada Amer
전시제목: Dark Continent, Cactus Painting
전시기간: Dark Continent (2018년 6월 2일 – 2018년 11월 4일)
             Cactus Painting (2018년 6월 2일 – 2019년 1월 6일)
전시기관: 프랑스 투르 Centre de Création Contemporaine Olivier Debré
웹사이트: 
http://www.cccod.fr/?lang=en  

가다 아메르는 프랑스 투르에 위치한 CCC OD (Centre de Création Contemporaine Olivier Debré)에서 2000년에 열린 대규모 개인전에 이어 올해 두 개의 전시 파트가 독립적이지만 개념적으로 연계된 개인전을 개최한다. 2018년 6월 2일부터 11월 4일까지 블랙 갤러리(Black Gallery)에서 열리는 《Dark Continent》는 자수회화 작품들과 그의 최근 조각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네이브 갤러리(Nave Gallery)에서는 2018년 6월 2일부터 2019년 1월 6일까지 《Cactus Painting》을 개최하여, 미국 추상 회화의 위대한 전통에 대한 간접적이면서도 신랄한 참조로 내부 정원을 되살린 대규모 커미션 작업을 선보인다.

Ghada Amer is featured in a two-part solo exhibition at the Center of Contemporary Creation Olivier Debré in Tours, France, following the major solo show that the center dedicated to the artist in 2000. Divided into two discrete but interconnected shows, the Dark Continent exhibit in the Black Gallery will showcase embroidered canvases and Amer’s latest sculptural works from June 2 to November 4, 2018. At the same time from June 2, 2018, to January 6, 2019, the Cactus Painting exhibit in the Nave Gallery will host a monumental commission work: a reactivation of an inner garden conceived as an indirect and cutting reference to the great tradition of American abstract painting.


[Source from Centre de Création Contemporaine Olivier Debré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