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유명한 무명 (Wellknown Unknown)
Jun 28, 2016 - Jul 31, 2016
K1 K2 Seoul
Introduction
Works
Installation Views
Videos
Media Coverage
Publications
Artists
 ㆍ EH
 ㆍ Hwayeon Nam
 ㆍ Kim Heecheon
 ㆍ Min Oh
 ㆍ Na Kim
 ㆍ VERYTHINGS
 ㆍ Yi Yunyi
 

Exhibition Title: 유명한 무명 (Wellknown Unknown)
Exhibition Dates: 2016. 6.28 - 7. 31
Exhibition Space: Kukje Gallery K1, K2
Exhibition Curator: 김성원 (Sungwon Kim) 
Exhibition Artists: 김영나(Na Kim), 김희천(Kim Heecheon), 남화연(Hwayeon Nam), 베리띵즈(VERYTHINGS), 오민(Min Oh), 이윤이(Yi Yunyi), EH
Opening Hours: Monday – Saturday: 10am-6pm / Sunday, Holiday: 10am-5pm
Website: www.kukjegallery.com


wellknown unknown 

In an interview on celebrity and celebration, Paul Virilio refers to Franz Kafka as the “great well-known ‘unknown’” of the twentieth century. Virilio further proposes Kafka as a “quintessential, furtive writer,” whose attempt ‘not to appear and to remain anonymous,’ in both literature and life could have been instrumental to his work and the fate of his literary career. Kafka’s request to have all his writing destroyed upon his death surely can’t be seen as a strategy of self-promotion, and yet, according to Virilio, Kafka’s yearning for withdrawal and disappearance paradoxically rendered him famous and granted his works an enduring status. Our era is characterized by a rigid dichotomy between the well-known and the unknown, where the unstoppable, accelerated race towards fame has become ubiquitous. Culture today is preoccupied with the idea that anonymity is akin to disappearance, and is resultantly paralyzed by its fear of celebrity’s transience. In this environment, little time is spent on contemplating the prevailing issue: how exactly do we become well-known or, conversely, remain unknown? What does it really mean to be famous or anonymous? And how do we define, in our own terms, the well-known and the unknown, or the well-known unknown? Kafka might be the greatest well-known “unknown,” according to Virilio, but that does not mean any of us could or should aspire to emulate his example. wellknown unknown attempts to engage in an open dialogue on the meanings of appearance and disappearance, emergence and withdrawal, and celebrity and anonymity, in a period where everything changes at the speed of light. These questions resonate with how each artist approaches their practices in addition to framing the factors that govern how their work is received. wellknown unknown is not the subject of the exhibition, but more a query—one without an answer but with many plausible positions, some of which, hopefully, are inspired by the works presented in the exhibition itself.

wellknown unknown presents both new and older works by EH(Kim Kyoungtae), Kim Heecheon, Na Kim, Hwayeon Nam, Min Oh, VERYTHINGS, and Yi Yunyi. Installed throughout K1 and K2, the diverse work by these artists creates a fluid visual dynamic. The varying, individual voices of the seven artists/teams become all the more pronounced when placed within the same time and space, evoking themes of uncertainty, the fragility of existence, inconsistency of values, and a subtle protest against homogenization and standardization. This “difference” is also evident in the diverse academic and professional backgrounds of the artists. For example, EH(Kim Kyoungtae) is an architectural photographer initially trained in visual design; Min Oh, an artist with a distinct vocabulary based on her educational background in design and music; Na Kim, a graphic designer with an active presence in the field of both design and art; VERYTHINGS, a group of “urban nature” designers that create work with sharp, critical observations on current social trends; Kim Heecheon, an architecture-based artist who is temporarily taking a hiatus from his work as an architect to engage in visual experiments based on urban experience; Yi Yunyi, a literature major who succumbed to the captivating power of images and began making visual art; and Hwayeon Nam, educated as a sculptor, her work in the show is a return to the genre for the first time since she took a divergent path post college. Given this breadth, it would be difficult to find a single theme with which to connect all the work in wellknown unknown. Instead, our attention should be focused on how the artists differ from one another—exploring their diverse perspectives and modus operandi, as well as the vital issues raised in the process.

Sungwon Kim (Professor at Dept. of Fine Art,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 Technology; Independent Curator / Critic)



유명한 무명 wellknown unknown

폴 비릴리오는 ‘셀러브리티와 셀러브레이션’에 관한 한 인터뷰에서 카프카를 20세기의 절대적으로 유명한 ‘무명’으로 꼽고 있다. 그는 또한 카프카를 전형적으로 은밀한 책략적 작가로 상정하며, 그의 문학과 삶에서 ‘나타나지 않으려는, 알려지지 않으려는’ 카프카의 시도가 작가로서의 카프카, 그리고 그의 작품의 운명을 구원했다고 본다. 물론 카프카가 유명해지기 위한 전략으로 죽기 전에 친구에게 자신의 작업을 모두 불태워 달라고 유언하지는 않았겠지만, 비릴리오에 의하면 카프카의 이러한 은둔, 사라짐에 대한 열망이 역설적으로 그를 유명해지게 했고, 그의 작품을 영원하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우리 시대는 유명인과 무명인으로 구분되는 시대다. 알려지기 위해서 초고속 질주를 멈추지 않는다. 우리 시대는 알려지지 않으면 사라진다는 강박증과 알려지기가 무섭게 사라지기도 한다는 공포감에서 결코 자유롭지 않다. 우리는 ‘어떻게’ 유명하게 되며, ‘어떻게’ 무명으로 남는가에 대해서, 진정한 의미의 유명 혹은 무명이 무엇일 수 있을까, 자신만의 유명과 무명 혹은 유명한 무명이 무엇인가를 진지하게 고민할 시간이 없다. 비릴리오의 생각처럼 카프카가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유명한’ 무명일 수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두가 카프카가 될 수도 없고,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유명한 무명》전이 제안하고자 하는 것은 모든 것이 광속으로 변화하는 21세기에 작가에게 출현과 소멸, 등장과 은둔, 유명과 무명의 가치는 어떤 것일 수 있을까에 대한 질문들이다. 이러한 질문들은 바로 작가적 삶의 태도, 작품의 운명에 관한 것이기 때문이다. 《유명한 무명》은 전시의 주제가 아니라 전시가 던지는 질문이다. 이 질문에 물론 정답은 없다. 다만 여러 가능한 입장들이 있을 것이고, 《유명한 무명》전이 그것을 찾고 고민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유명한 무명》전은 김영나, 김희천, 오민, 이윤이, 남화연, 베리띵즈, EH(김경태)의 신작과 구작으로 구성되며, K1, K2 1층과 2층에서 선보이는 이들의 작품들은 서로 시각적 끌림에 의해 자연스럽게 어울리고 연결된다. 《유명한 무명》전에서 7명(팀)의 각기 다른 다양한 입장들이 동일한 시공간에서 각각의 차이를 드러내고, 그 차이들은 불확실성, 깨지기 쉬운 존재, 변화 가능한 가치, 그리고 그 어떤 동질화, 획일화에 대한 정묘한 저항을 제안한다. 또 한편으로는 《유명한 무명》전의 작가들의 ‘다름’은 이들의 전공 백그라운드에서도 찾아 볼 수 있다. 《유명한 무명》전에서는 시각디자인을 전공한 건축사진가 EH(김경태), 디자인과 음악을 백그라운드로 사용하며 독특한 시각예술을 제안하는 오민, 그래픽 디자이너로서 디자인과 미술을 구분하지 않으며 전방위적 활동을 하고 있는 김영나, 어번네이처 디자이너로 일하면서 시대적 트렌드에 대한 예리한 비평을 서슴지 않는 베리띵즈, 잠정적으로 자신의 전공인 건축을 접고 개인적 경험과 시각적 요소만으로 도시를 섭렵하는 김희천, 문학을 전공했지만 이미지의 매력에 빠져 시각예술가의 길을 택한 이윤이, 대학에서 조각을 전공했지만 졸업 후 처음으로 조각에 도전하는 작가 남화연을 만나게 된다. 《유명한 무명》전에서 하나의 주제에 의한 작품들의 공통분모를 찾기는 힘들 것이다. 관전 포인트는 오히려 이 작가들이 어떻게 각기 다른가, 즉 현실을 바라 보는 관점이 어떻게 다르며, 그 관점을 시각적으로 구현하는 방법이 어떻게 다르며, 또 얼마나 다양한 이슈들을 제안하는 가에 포커스를 맞춰야 할 것이다.

김성원(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전시기획, 미술비평)

Download Press Release
  유명한 무명 (Wellknown Unknown)_en.pdf
  유명한 무명 (Wellknown Unknown)_kr.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