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The joy of sex
Oct 7, 2005 - Nov 6, 2005
K1 Seoul
Introduction
Installation Views
Publications
Artists
 ㆍ Sue Webster
 ㆍ Tim Noble
 

It has often been said that every age gets the art that it deserves.In the case of the art of Tim Noble and Sue Webster, we get the art that we need.
As a figurative and literal cipher of the debris of contemporary life, the art of Noble and Webster acutely shows us who we have become and, more importantly, who we remain. With artistic predecessors as varied as Arcimboldo’s vegetable assemblage portrait paintings, Magritte’s fantasias,Duchamp’s concrete license, oriental eroticism and Warhol’s savvy and prescient sense of what twentieth century media marinated life would beget…the artists deft use of the figure by way of sculpture, drawing, neon and flashing light signs indicate and direct us toward our most urgent and sacred icons, which like sirens beckon us, as always, to what we desire and to where we most fully imagine to gain the greatest release…our quest to transform ourselves and to rise above subject matter, whatever its form.
The first realized neon work from 1998 sits as an indelible indicator of the artists'long term preoccupations and tendencies. A lovingly and carefully fabricated modestly scaled flashing neon sign, which alternates in an irregular sequence between the texts illuminated in ruby red light…the color of lips, fingernail polish and decidedly female flesh, reads like a drunken metronome Page 2 of 4'The Whole Year Inn' switching to 'The hole Yer In'…signifying a sincere call of respite…a hope to satisfy ones desire for shelter only to ultimately remind us, not without provocation, to remember what we are endeavoring to obtain…or escape. This work along with other notable examples such as the Undesirables, a landfill sized mound of London garbage, which is spot lit to project in shadow form the near perfect silhouettes of the artists in sublime bucolic rapture, or the effervescent flashing electric light sign, Forever, or in fountains of excess and dreams of endless champagne incitements and golden showers to wash away our thirsts or sins. Toxic Schizophrenia , a large pierced heart with dizzying dripping blood drops, which ultimately kiss the floor as they fall away from the stab. Rainbow colored heart shaped neon signs with elementary age proper cursive lettering spelling in an eternal loop, Fucking Beautiful, and the great cultural icon which confident and cocksure, leans lazily against the wall like an indulged teenager or a well groomed prostitute, who graces anyone near to warm themselves in her glow.These works amongst others have not only allowed the artists to hit the sweet spot of the contemporary zeitgeist,yet provoke us to look beyond the tawdriness to something as sacred and ageless as that ultimate moment of physical and psychic release. Yes, coming together is indeed divine.
Within the dust bin of cultural artifacts is the bestselling 1972 publication of The Joy of Sex by Alex Comfort, which provided the‘me' generation with Page 3 of 4its gourmet guide to love making. With it's recipes of the ‘how to' to sexual liberation and only mildly erotic drawings of couples with hairy armpits and beards in various states of hippified sexual congress,the guidebook found its way into bedrooms and the bottom of the sock drawers across the civilized west. Manuals for erotic pleasure, if not erotic heroism, have provided instruction to ancient Greeks and Romans in black and terra cotta images chasing each other around the circumferences of pottery and to Karma Sutra of the Rajput's harems as well as to 18th and 19th century Japanese Imperial and Korean courts meant to satisfy his or her concubinal lust. In Noble and Webster's newly made and exquisite drawing suite, Joy of Sex, the artists update this long tradition, not merely for the ruling elite or California couples hoping to fuck themselves free of more repressive sexual mores, yet for the trans-global, photoshopped and wireless now. Gone are the forced and formal two-dimensional figures as are the beards and unkempt bushes. Enter the iPod and mobile telephones never far from reach. This manual, which is drawn with pencils pinched from various deluxe hotel rooms the artists have stayed and, let's hope made love, in New York, Rome, Bangkok, Mexico City and beyond is a punked version for today's meritocracy with tattoos, utterly up to the moment, post (or pre) apocalyptic skull jewelry, uplifted and free form hairstyles with a soundtrack of Iggy Pop and Nico to help us along in the art of making love in Page 4 of 4 an age, which is not quite Kubrick's Space Odyssey, yet is a long way from the macrame-infused bedrooms of Comfort's classic. For certain, this Joy of Sex suite is not your mother's gourmet guide to lovemaking, yet one that is lucid and honest to our nomads as they hopscotch around the globe. One that is able to carry us well into the digitized, multilingual and multi-time zoned twenty-first century and beyond.
A couple in art making practice as well as in life, Noble and Webster navigate publicly and without remorse what it is to be in love amongst the waste products of consumer culture…our own factory of created desire. Their art calls to us like Christ on the crucifix, the demon and demigod infused Tibetan tankas, the indescribable, prehistoric Hindi mantra sound of “OM” and the flashing pussy-pink roadside sign...all urgently asking us to satisfy our transient pleasure yet also to remember our shared humanity and the inherent beauty of it all, which slips in along the way.
Sagaponac, New York
August 2005


자신감 넘치고 독단적인 태도로 버릇없는 틴에이저나 잘 차려 입은 매춘부처럼 나른하게 벽에 기대어 근처에 다가오는 누구나 자신의 광채로 따뜻하게 감싸는 작품이 있다. 이 작품들에서 노블과 웹스터는 오늘날의 시대정신(zeitgeist)에 존재하는 달콤한 부위를 정확히 건드리고 있을 뿐 아니라, 우리에게 천박함을 넘어 육체적 그리고 정신적 해방의 궁극적 순간처럼 신성하고 영구적인 무엇인가를 보도록 충동질한다. 그렇다. 함께하는 것은 정말 신성한 것이다.
먼지로 뒤덮인 문화적 산물들의 더미들 속에서 우리는 1972년에 발간된 알렉스 컴포트(Alex Comfort)의 베스트 셀러 <섹스의 즐거움(The Joy of Sex)>을 찾을 수 있다. 이 책은 ‘me’ 제너레이션(자기중심 세대)에게 사랑 방식을 설파하는 식도락 가이드북 같은 것이었다. 성적인 해방을 얻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관한 비결을 수북한 겨드랑이 털과 턱수염을 기른 커플이 히피스런 성적 자태들을 취하고 있는 다양한 장면들과 함께 다소 조심스럽지만 에로틱한 드로잉으로 표현한 이 가이드북은 서양 문화권에 살고 있는 많은 사람들의 침실과 양말장의 맨 아래 서랍 안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을 수 있었다. 에로틱한 영웅담은 아니라 할 지라도 그러한 쾌락을 위한 매뉴얼은 예로부터 많았다. 측면을 따라 검정색과 테라코타로 표현된 이미지들이 서로를 쫓아 다니는 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도기가 그런 것이었고, 라지푸트 의 하렘에는 카마 수트라가 있었다. 뿐만 아니라 18-19세기 일본 황제와 한국의 궁중에서도 성적인 매뉴얼은 왕족들의 성애를 충족시키기 위한 수단이었다. 노블과 웹스터가 새로이 만든 정교한 드로잉 세트인 <섹스의 즐거움>에서 이 예술가들은 이 오랜 전통을 새롭게 갱신한다. 이것은 그저 특정 엘리트 집단이나 억압된 성적 도덕관에서 벗어나 좀더 자유로운 성관계를 원하는 캘리포니아 커플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전 지구를 넘나들며 포토샵과 무선 교신에 익숙한 오늘날의 모든 이들을 위한 것이다. 더 이상 턱수염과 너저분하고 무성한 털을 기르지 않는 것처럼 부자연스럽고 형식적으로 표현된 평면적인 이미지 역시 사라졌다. 우리는 간단히 아이팟(i-Pod)과 핸드폰에 접속하는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이다. 뉴욕, 로마, 방콕, 멕시코 등지의 그들이 머물렀던, 그리고 사랑을 나누었을, 일급 호텔들에서 그곳의 연필들로 그렸을 이 매뉴얼은 문신과 후기-종말론적인(혹은 전-종말론적인) 해골 보석을 두른, 그리고 한껏 치켜 올려진 프리 헤어스타일로 치장한 오늘날의 엘리트 집단을 위한 펑크 버전이다. 배경음악으로 흐를 이기 팝(Iggy Pop)과 니코 (Nico)의 음악은 큐브릭(Stanley Kubrick)의 <스페이스 오딧세이(Space Odyssey)>와 썩 비슷하다고 할 수는 없어도, 컴포트(Comfrot)의 고전에서 발견할 수 있는 터키식 마크라메(macrame) 선 장식이 가득한 그런 침실과는 확실히 동떨어진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로 하여금 사랑의 기술을 익히는데 도움을 준다. 확실한 것은 이들의 <섹스의 즐거움>이 어머니 세대의 사랑 행위에 대한 식도락 안내서가 아니라 전세계를 이리저리 누비고 다니는 우리 유목민 세대에 걸맞는 명확하고 정직한 안내서라는 점이다. 이것은 디지털화되고 여러 언어를 사용하며 다양한 시간대를 살아가는 우리를 21세기와 그 이후의 세기로 데려가 줄 수 있는 그런 안내서인 것이다.
작업에서나 인생에서나 동반자인 노블과 웹스터는 우리 스스로 만들어낸 욕망의 공장인 소비 문화로부터 비롯된 쓰레기 생산물들 사이에서 사랑에 빠진다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공공연히 그리고 어떤 미련도 보이지 않고 탐색을 계속해 나간다. 그들의 예술은 십자가에 못박힌 예수, 악마와 반신(demigod)들이 배어들어 있는 티벳의 단가(短歌)들, 선사(先史)로부터 이어져 온 형용할 수 없는 힌두 만트라의 노래‘옴(OM)’과 번쩍이는 음란한 핑크빛의 길거리 사인을 상기시킨다. 이 모든 것들은 우리의 덧없는 쾌락을 만족시키라고, 그러나 또 한편으로는 그것들과 함께 배어 들어오는 우리가 공유하는 인간성과 그에 부여된 모든 아름다움을 기억해달라고 절박하게 요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