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L'episteme of painting
Lee In Hyeon
Feb 22, 2002 - Mar 16, 2002
K1 Seoul
Introduction
Artist
 

Lee In hyeon's recent series of paintings consist of large unpainted voids of raw canvas divided in mid-section by irregular stains that stretch across the surface to create a suggestive, illusionary pictorial effect. Like an elongated Rorschach test, the stains suggest dim images of a generic landscape or seascape looming across the horizon line, projecting a lyrical vision of deep pictorial space that positions the viewer at a safe distance to contemplate and fantasize. On the other hand, the pictures are like thick boxes that project from the wall. The image extends beyond the facade to continue onto the left and right side panels; a frontal view does not yield the entire image and does not complete the picture, and therefore the viewer is obliged to approach closer and physically experience the entirety of the image, shifting his/her stance across the picture plane. L'episteme of Painting rejects the conventions of stationary frontal viewing and by its very make-up demands to be viewed from different perspectives and positions.

Lee In hyeon has continued to use the term L'episteme of Painting to define his painting since he first began the series in 1992. Within the series the artist has produced an interesting range of variations in paintings with painted dots, stamped stains and areas of solid color; small sized cube or dice-like paintings that hung like sculptural objects on the wall; brick like canvas frames placed on top of an aluminum slab; canvases dissected across the mid-section horizontally and vertically, or stacked and joined to form a composite painting; and also painted canvases dismantled from stretchers and installed as a collapsed painting on the floor. The paintings at Kukje Gallery constitute his most recent production and pertain to the group of paintings that present the strongest illusion amongst his work during the past ten years.

The exhibition at Kukje Gallery was conceived as a project that explores in depth a group of paintings from the entire L'episteme of Painting series. The artist is presenting two variations in the exhibition which consist of large canvases, measuring 3 meters in width, with stamped paint stains across the center; and also a group of smaller composite paintings that are made of equal lower and upper halves that are joined together to produce an illusionary image. In the latter paintings, the image is produced by the manner in which the two halves come together so that as they are aligned in different configurations, to reveal or conceal the illusionary image. It is the variations within the sameness, the repetition and redundancy amongst his paintings that make the variations meaningful and intelligible. It is the difference within the same system that accounts for visual and conceptual interest, and for new information.


이인현의 회화는 극히 미니멀하고 간결하며 넓은 여백의 화면 중앙에는 페인트 얼룩이 스며 있다. 아련하게 수평선을 가로지르며 펼쳐지는 익명의 풍경을 연상시키는 이미지는 마치 로르사하 테스트의 잉크 얼룩 같이 자유로운 상상력을 유도하는가 하면 시적인 상념을 수용한다. 무한히 뻗어나가는 듯한 풍경은 광활한 원근감을 조성하며 먼 발치에서 이를 조망하고 감상하도록 일정한 관람거리를 확보한다.

회화의 지층 (L'episteme of Painting)이라 불리는 이 작업의 형태는 궤짝 같다. 그림이 정면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두터운 좌우 옆면으로 이어지며 가까이 다가가서 캔버스의 측면을 확인하도록 유도한다. 그래서 작가는 일정한 거리, 고정된 자리에서 바라보는 습관에서 벗어나 다양한 각도에서 회화를 바라보는 방식을 유도하는 것이다.회화의 지층은 작가가 1992년부터 지속한 연작으로서 다양한 그의 형식적인, 개념적인 탐구를 보여준다. 점을 찍거나 단색면과 번진 면을 병치시키는 페인팅, 주사위 형태의 캔버스와 금속 판 위에 벽돌 형태의 캔버스를 설치한 작업이나 캔버스를 븍록처럼 쌓아 올린 작업을 비롯하여 페인팅을 캔버스 틀에서 벗겨 일그러진 상태로 바닥에 설치하는 작업 등이 있었다. 이런 여러 모습으로 전개된 회화의 지층 연작 중에서 국제갤러리에서 선보이는 최근작은 작가의 지난 10년 동안 발표한 작업 중에서 가장 회화적인 일루젼이 강한 페인팅들이다.

본 전시는 회화의 지층의 계보를 정리하고자 집중적으로 한 유형을 탐구하는 이인현의 프로젝트이다. 단일한 화면에 폭의 변이 3미터가 넘는 대형 캔버스의 중앙에 수평선의 일루젼이 찍힌 그림군, 상하의 두 폭 캔버스로 이루어진 복층 회화작업군으로 이루어져 있다. 후자의 경우, 각 각의 이미지를 담은 상하가 맞닿으면서 하나의 단일한 일루젼을 만들어내는가 하면 두 폭이 서로 엇갈리게 설치되어 각자의 일루젼을 부분적으로 드러내기도, 은폐시키기도 하면서 또 다시 다양한 바라보기 방식을 성립시킨다. 이러한 차이가 곧 회화의 지층에 의미를 부여한다. 동일한 코드를 공유하는 시스템 내에서 발생하는 차이가 곧 새로운 정보이자, 회화의 지층 연작을 이해하는 단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