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a'strict
a'strict
Aug 13, 2020 - Sep 27, 2020
K3 Seoul
Introduction
Works
Installation Views
Videos
- Virtual
Media Coverage
Artist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e inaugural exhibition of a'strict, the media artist unit by the acclaimed digital design company d'strict, running from August 13, 2020, through September 27, 2020. The exhibition marks a'strict’s first gallery presentation and will showcase an immersive multimedia environment that transforms the gallery’s K3 space. Driven by a relentless interest in the interaction between mankind and technology, along with the ever-burgeoning importance of digital transformation in light of the global pandemic, the full sensory, immersive installation continues to push the innovative user experiences (UX) that d'strict is known for, while at the same time raising the stakes of digital projects in a fine arts setting.
 
Upon entering the exhibition space—transformed into a black box—the audience will find themselves in a surreal landscape of luminous, surging waves resembling a brilliant, starlit night. Titled Starry Beach (2020), the installation that has been designed specifically for Kukje Gallery’s K3 space instantly provides a multisensory experience for the viewer. Accompanied by the sound of crashing waves, the high definition projections of waves rushing up and down the 6-meter high walls punctuate the pitch-black surroundings with a unique visual rhythm. a'strict takes inspiration from the infinite complexity of nature, in particular the diverse visual and sonic characteristics of water. The unit’s unprecedented digital interpretation of waves and ability to powerfully choreograph water within an interior architectural space successfully envision the marriage of contemporary art and technology at its finest, stimulating the viewer’s subconscious and evoking our shared associations with and reliance on water. The synesthetic qualities of Starry Beach transcend elements of mere visual spectacle or sentimentality by reinterpreting the physical properties of water, effectively transforming both the viewers’ perceptions of the space and their bodies.
 
Earlier this year in May, d'strict received resounding praise in both Korea and abroad for their public art project titled WAVE, an immersive video art installation that replicated a massive wave crashing onto the large-scale wraparound LED display atop Coex Artium in Seoul’s Gangnam district. Employing anamorphic illusion, a type of projection technique used to highlight the illusion of depth and three-dimensionality, d'strict transformed the flat exteriors of the screen into a self-contained space unveiling a constant rush of massive waves. Displayed within the busy city center of Seoul amidst the global pandemic and guised as a uniquely intuitive and enthralling visual encounter, WAVE provided an otherworldly experience and a source of public solace in the least expected of locations. As a public media art project, WAVE was immensely popular and cathartic, championed for its ingenious use of site and technology as well as its compelling visual experience.
 
Recognizing the boundless possibilities of technology within the field of contemporary art, d'strict decided to form a'strict, a media artist unit consisting of a new group of creators focused exclusively on visual art, independent from d'strict’s existing commercial ventures and signaling its commitment to creative expansions. The name “a'strict” derives from the unit's exclusive commitment to art (art + strictly), an idea founded upon d'strict’s two founding philosophies: "to endlessly polish and hone the strict practice of design (design + strictly), yet remain unhindered by and traverse the discrete fields of art, design, and technology with exceptional creative freedom (de + strict)." In order to facilitate a flexible yet highly professional production environment, a'strict will maintain its organization as an open collective, encouraging collaboration with a wide range of creators, from current to former members of the company.
 
The bold attempt to blur the boundaries between d'strict and a'strict is a noteworthy feat of experimentation that parallels d'strict's reputation as a company that transcends the perimeters of art, design, and technology in order to explore the boundless potential of media. a'strict’s debut solo exhibition will highlight the growing connection between design and art, catalyzing more public projects that generate a sense of community and place, ultimately signaling the birth of a new generation of media artists.
 
 
About the Artist
a'strict is a collaborative media artist unit formed by the digital design company d'strict, which defines itself as an “Art Tech Factory” that has built an international reputation on an ambitious conceptual model integrating art and technology, successfully executing visually compelling interdisciplinary and multidisciplinary content for more than a decade. Recognized for their cutting-edge hybridization of art, design, and technology, d'strict creates site-specific, user-focused content that brings together architectural and environmental considerations with various audiovisual interfaces and displays. Grounded in d'strict's longstanding commitment to both cultivating new areas of digital content production and fostering dialogue within contemporary society, a'strict is a collective of d'strict's past and present. Comprised of professionals who specialize in content design and development, along with visual/video/spatial/system/operational design, a'strict is structured as an open unit that brings together a group of creators who have garnered expertise in generating compelling visuals and interest in media art. Rather than unilaterally convey a subjective message from an artist to the audience, a'strict will produce a body of work that fosters discourse on our world today, concentrating on subjects that the larger public can identify with.
d'strict will operate using its original name when conducting commercial projects, but will use "a'strict" when committing to artistic practice without commercial restraints, thereby liberally shifting the company identity in order to further explore the aesthetic potentials of multimedia art. Currently, d'strict is in the final stages of preparation for the inaugural showcase of ARTE MUSEUM in Jeju Island, Korea. Titled ETERNAL NATURE, the museum will open its doors to the public on September 25, 2020, signaling the launch of the country’s largest permanent exhibition space devoted to immersive media works.
 

국제갤러리는 오는 8월 13일부터 9월 27일까지 디스트릭트(d’strict)의 미디어 아티스트 유닛인 에이스트릭트(a’strict)의 첫 개인전을 개최한다. 에이스트릭트의 결성을 알리는 자리이기도 한 이번 전시에서는 기술과 예술이 융합된 초현실적 풍경과 미디어를 활용한 예술의 현 상태를 총체적으로 제시할 뿐 아니라 포스트 코로나(post corona) 시대의 화두로 대두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대한 유의미한 단서와 미디어 아트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
디스트릭트는 지난 10여 년간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 기술을 활용해 감각적인 융·복합 콘텐츠를 기획 및 제작해온 아트테크 팩토리(Art tech factory)다. 이들은 “동시대를 읽어내고 시대가 원하는 바를 실현해내는 것이 곧 예술혼이자 예술가의 정신”이라는 브랜드 철학과 탄탄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다양한 인터페이스와 디스플레이를 결합한 콘텐츠 제작을 통해 특정 공간에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UX)을 디자인해 왔다. 특히 강렬한 시각적 경험을 창조하는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바탕으로 일상을 대하는 현대인들의 감각과 사유를 근본적으로 혁신시키고 더 나은 삶을 제시하기 위한 방안을 끊임없이 모색해왔다.
 
이번 국제갤러리와의 전시에서 에이스트릭트의 이름으로 처음 선보이는 <Starry Beach>(2020)는 대형 멀티미디어 인스톨레이션 작업이다. 블랙박스(Black box)로 변신한 K3 공간에 들어서서 어둠에 적응하며 나아가다 보면 밤하늘의 별처럼 눈부시게 빛나는 파도로 둘러싸인 초현실적 풍경을 만나게 된다. 시원한 파도 소리와 함께 6m 높이의 벽을 타고 중력을 거슬러 힘차게 위로 뻗어 나가는 파도는 사그라들었다 다시 솟아오르길 반복한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전례 없는 에이스트릭트의 파도는 개개인의 경험과 합쳐져 보는 이의 무의식을 자극한다. 에이스트릭트는 평범한 일상을 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게 하는 데 가치를 두고, 자연 요소 중에서도 특히 물이 가진 다양한 속성과 풍부한 음향성을 재료 삼아 작업한다. 그들의 공감각적 작품이 우리의 시선을 붙잡는 힘은 단순히 서정적이거나 스펙터클한 아름다움을 전달하는 것을 넘어 물의 현실적 물성에 반응하고 본질을 인지하는 방식을 변화시키는 등 색다른 사유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현대미술이 추구하는 지점과도 만난다.
 
앞서 지난 5월, 디스트릭트는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 대형 LED스크린에 획기적인 퍼블릭 미디어 아트 를 선보이며 고유의 기술적, 예술적 가치를 전세계적으로 다시금 인정받은 바 있다. 는 착시 현상을 이용해 입체감을 구현하는 표현 기법인 ‘아나몰픽 일루션(Anamorphic illusion)’을 활용해 평면의 스크린을 거센 파도가 요동치는 입체적인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작업이다. 교통량과 유동 인구가 많은 서울 도심이라는 장소적 맥락과 팬데믹이라는 시대적 상황에서, 는 사람들이 상상하지 못했던 직관적이고 강렬한 시각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현대인에게 위로를 선사할 수 있는 이른바 ‘세상 너머의 세계’를 펼쳐 보였다. 퍼블릭 미디어 아트로 새로운 소통 방식을 제시한 는 더 나아가 동시대 현대미술의 영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가능성을 증명했다.
                                                           
디스트릭트는 이러한 활약을 발판으로 삼아 기존의 상업적 활동과 차별화되는 미디어 아티스트로서의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위해 에이스트릭트 유닛을 새롭게 결성했다. 에이스트릭트라는 이름은 “디자인은 스스로 갈고닦으며 엄격하게 하되(design+strictly), 무엇인가에 지나치게 얽매이지 않고(de+strict), 예술과 디자인, 기술을 자유롭게 넘나들자”라는 디스트릭트의 철학을 바탕으로 특히 예술 영역에 집중한다는(art+strictly) 의미를 가지고 있다. 또한 에이스트릭트는 보다 다양하고 완성도 높은 예술작품 창작을 위하여 현재 디스트릭트의 내부 크리에이터부터 과거 디스트릭트를 거쳐 간 유능한 크리에이터까지, 특정 조직과 구성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오픈 유닛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예술과 디자인 그리고 기술의 영역을 초월한 미디어 환경의 실험을 모색해온 디스트릭트의 존재 자체가 그러하듯, 디스트릭트/에이스트릭트 사이의 장벽을 없앤다는 사실부터 모험적인 시도다. 이번 에이스트릭트 개인전은 디자인과 아트, 작품과 공간, 기술력과 감수성 그리고 일상과 예술의 경계를 무화하는 새로운 미디어 아티스트의 출현을 미술계 안팎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작가소개
에이스트릭트(a’strict)는 디지털 디자인 컴퍼니 디스트릭트(d’strict) 내의 미디어 아티스트 유닛으로, 디스트릭트가 오랜 시간 심화해온 디지털 콘텐츠 제작 역량과 사람과 시대에 대한 크리에이터로서의 관심을 바탕으로 미디어 아트의 새로운 가능성을 실험하기 위해 결성되었다. 기획, 개발, 시각/영상/공간/시스템/운영 디자인 등 다양한 직능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에이스트릭트는 강렬한 시각적 경험을 토대로 한 미디어 아트에 관심 있는 크리에이터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 유닛이다. 에이스트릭트는 작가의 주관적인 메시지를 일방적으로 전달하기보다는 대중에게 공감 받으며 동시대와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작품들을 지속적으로 제작할 계획이다.
앞으로 이들은 기존 상업적 프로젝트를 행할 때에는 디스트릭트로, 상업적 활동의 각종 제약사항에 얽매이지 않은 예술 활동은 에이스트릭트의 이름으로, 정체성을 자유롭게 변주하며 예술작품을 창작할 계획이다. 한편 디스트릭트는 오는 9월 25일 제주에 ‘ETERNAL NATURE’를 주제로 한 감각적인 미디어 아트 작품들을 관람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몰입형 아트 전시인 “ARTE MUSEUM”의 개관을 앞두고 있다.
Download Press Release
  a'strict_kr.pdf
  a'strict_en.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