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Blue Hours
Apr 10, 2014 - May 11, 2014
K2 Seoul
Introduction
Works
Installation Views
Media Coverage
Publications
Artist
 

관람안내
Artist: Gimhongsok (1964- )
Exhibition Dates: 2014. 4. 10 - 5. 11
Exhibition Space: Kukje Gallery K2
Opening Hours: Monday - Saturday: 10am-6pm / Sunday, Holiday: 10am-5pm
Website: www.kukjegallery.com


전시소개
국제갤러리는 김홍석의 개인전 <Blue Hours>를 개최한다. 지난 2008년 이후 두 번째 국제갤러리 개인전을 맞아 작가는 그만의 고유한 걸레질 회화 작품 및 다양한 방식의 노동집약적인 드로잉들, 예를 들면 장시간이 축적된 벽면에 펜을 이용한 벽면드로잉 혹은 가느다란 붓질의 채워짐으로 일정시간이 담긴 노동의 결과를 드러내는 다채로운 방식의 드로잉들을 선보인다.

참여 작품들은 작가의 의도에 따라 일용직 노동자 및 아르바이트 학생들에 의해 제작된 다양한 형태와 기법의 연작으로서, 2011년부터 시작된 <사람 객관적 People Objective> 프로젝트와 맥락을 같이 한다. 이번 국제갤러리 개인전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사람 객관적> 프로젝트는 <시간당 예술 Hourly Art>이란 제목으로 노동집약적인 작품 제작과정을 통해 발생하는 작품결과의 미학적인 면모를 살펴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조건적으로 작가의 단순한 지시에 따른 단순한 노동으로 귀결되는 각기 다른 형태와 접근의 작품들은 그 일련의 과정에서 발견되는 흥미로운 관계의 지점, 곧 작가의 의도와 이를 지시 받는 노동자의 이해관계에 대하여 고민하게 한다.

그 예로 전시 작품 중 하나인 걸레질 회화연작 <걸레질-131014 MOP-131014>를 살펴보자면, 작가가 색칠한 캔버스 표면을 일정시간 고용된 일용직 노동자가 손 걸레질을 통해 닦아낸 행위의 결과이다. 각기 다른 색의 캔버스를 닦아내는데 소요된 시간은 약 1시간에서 경우에 따라 2시간 정도이며, 그 과정에서 만족할 만한 이미지가 생성되는 순간 작가의 요청에 의해 걸레질은 멈추게 된다. 이때 작가와 일용직 노동자 사이에 처음으로 미술을 주제로 한 ‘관계’가 발생하는데, 그들이 작가에게 보여준 반응은 단순 노동의 결과가 어떤 근거로 인해 미술작품으로 전환되는지, 그리고 자신들의 육체적 행위에 의해 완성된 그림이 어떤 이유로 작가의 지적 소유물이 되는가에 대한 불편한 의문들이다. 이러한 불편한 상황은 자신들이 알고 있는 작가의 위상과는 위배되는 행위에 참여했음을 말하며, 작가의 미적 표현을 대리한 자신들은 그들이 그 동안 품었던 인식의 질서에 위배될 뿐만 아니라 행위에 정당성을 부여할 수 없기 때문에 윤리적으로 불편해졌음을 의미한다.

이번 김홍석의 국제갤러리 개인전 <Blue Hours>는 미술에서 노동을 바탕으로 일반화된 현대미술의 관용적인 구조, 예를 들면 작가를 중심으로 한 작품 제작에 따른 생산화 구조 및 이를 유통하는 소비구조, 나아가 궁극적으로 그 결과물을 작품으로 향유하는 관람자에 대한 인식에 관하여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김홍석은 1964년 서울에서 출생하여 서울대 조소과를 졸업 하고, 이후 독일 뒤셀도르프 쿤스트 아카데미에서 수학하였다. 최근 개인전으로는 플라토 삼성미술관 <좋은 노동 나쁜 미술>(2013), 아트선재센터 <평범한 이방인>(2011)이 있으며, 협업 그룹 ‘시징맨(Xijing Men)’ 활동으로는 캔사스 대학 스펜서 미술관 <I love Xijing-Xijing School>(2013), 베니스에 소재한 베빌라크아 라 마사 <Xijing>(2011) 등에서 전시를 가진 바 있다. 주요 그룹전으로는 도쿄 모리미술관 <All You Need is LOVE>(2013),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2012), 제 9회 광주비엔날레(2012), 제 10회 리용 비엔날레(2009), 텍사스 휴스턴 미술관과 로스엔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Your Bright Future>, 영국 테이트 리버풀 <The Fifth Floor>(2009), 미니아폴리스의 워커아트센터 <Brave New World>(2007), 제 51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전시(2005), 제 50회 베니스 비엔날레(2003) 참여 등이 있다. 또한 김홍석의 작품은 텍사스 휴스턴 미술관, 일본 구마모토 미술관, 캐나다 국립미술관, 호주 퀸즈랜드 미술관, 프랑스 컨템포러리 아트센터 르 콘소시움, 한국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등 유수한 주요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Gimhongsok Blue Hours
Kukje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Blue Hours an exhibition of new work by Gimhongsok. This is his second solo exhibition at the gallery following his show in 2008. In Blue Hours the artist will present new work from his acclaimed series of MOP paintings as well as new drawings that explore time and labor through the accumulation of marks on paper made using the fine tip of either a ball-point pen or a delicate brush.
All the works included in the exhibition are part of the artist’s ongoing project People Objective begun in 2011. But for his exhibition at Kukje Gallery the artist is presenting his works under the new group title Hourly Art. In this provocative and deeply engaging series Gimhongsok uses day laborers and part-time students to produce his artwork, thereby challenging the value of art and the socio-economic environment that supports its proliferation. In Blue Hours,the title, which alludes to manual work, speaks directly to Gimhongsok’s interest in the social hierarchy of labor and the market forces that assign value. Turning the formula that equates an artist’s industry with marketable goods, Gimhongsok’s proxy laborers follow his instructions to create art based solely on their labor-for-hire, explicitly critiquing the commodification of aesthetics as well as the model in which an artist can employ surrogates to create his or her own art.
This critique is poignantly illustrated in works such as MOP-131014, one of the primary artworks in Blue Hours. In this piece, the artist has painted on a canvas and then hired a laborer to wipe away the painted surface using a mop. Gimhongsok specifically determines the amount of time allotted for this process, thereby framing the painting’s ostensible destruction as another predetermined part of its final production. In this case it takes approximately 1-2 hours for the hired laborer to mop the artist’s canvases (each one is a different color) and they stop only at the artist’s request when he is satisfied with the resulting image. One vitally important factor in Gimhongsok’s conceptual framing of Blue Hours is the creation of a “relationship” between the artist and the hired laborer. This dynamic is defined through the art making process and the response of the participants who raise concerns about the process of transforming their manual labor into “art”, and specifically how the images that were completed as a result of their work became the intellectual property of the artist. This uncomfortable situation frames Gimhongsok’s interest in challenging the traditional definition of art as having been made by an inspired artist and indeed, since the laborers acted on behalf of the artist aesthetically, it also contradicts their commonly held ethical ideal of a social contract and it is difficult for them to justify the exchange.
In this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Blue Hours, Gimhongsok engages deeply with how contemporary society defines and values artwork and how this shifting definition reflects greater shifts in social values. By reframing the process of making, the artist successfully challenges both his own prejudices and those of the viewer examining the resulting artwork.

Born in Seoul in 1964, Gimhongsok graduated from Düsseldorf Kunst Akademie in Germany after obtaining his BA in Fine Ar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is recent solo exhibitions include Good Labor Bad Art at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Seoul (2013), Ordinary Strangers at Artsonje Center, Seoul (2011), and as part of his Xijing Men collective he has presented I Love Xijing-Xijing School at Spenser Museum of Art at the University of Kansas (2013), and Xijing at the Bevilacqua La Masa Foundation, Venice (2011). Gimhongsok has also participated in numerous noted group exhibitions including All You Need is LOVE: 10th Year Anniversary Exhibition at the Mori Art Museum, Tokyo (2013), Korea Artist Prize at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2012), the 9th Gwangju Biennale (2012), the 10th Lyon Biennale (2009), Your Bright Future at Museum of Fine Arts, Houston, and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2009), The Fifth Floor at Tate Liverpool (2009), Brave New World at the Walker Art Center, Minneapolis(2007), the Korean Pavilion in the 51st Venice Biennale (2005), and the 50th Venice Biennale (2003). His works are included in many prestigious institutions including Museum of Fine Arts, Houston, Contemporary Art Museum, Kumamoto, the National Gallery of Canada, Queensland Art Gallery | Gallery of Modern Art, Le Consortium,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nd the Seoul Museum of Art.
Download Press Release
  Blue Hours_en.pdf
  Blue Hours_kr.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