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Paul McCarthy : nine dwarves
Paul McCarthy
Apr 5, 2012 - May 12, 2012
K3 Seoul
Introduction
Installation Views
Publications
Artist
 

관람 안내
전 시 작 가: 폴 맥카시 Paul McCarthy (American, b. 1945)
전 시 명: Paul McCarthy: nine dwarves
전 시 일 정: 2012. 4. 5 - 5. 12 (오프닝: 2012. 4. 5 오후 5-7시)
전 시 장 소: 국제갤러리 K3 (문의: 02-733-8449)
문 의: 전시담당 - 전민경 (02-3210-9885)
홍보담당 - 윤보경 (02-3210-9868)

As one of America’s most influential and challenging artists working today, Paul McCarthy has used his unique, and at times haunting vision to investigate a broad range of themes, from psychoanalysis to popular culture. This spring, Kukje Gallery will introduce McCarthy’s sharp wit to Korean viewers through his recent exploration of the 19th century German folktale Snow White.
McCarthy has taken this classic subject and filtered it through the lens of Disney’s 1937 animated classic Snow White and the Seven Dwarfs. McCarthy's exhibition will be centered around a sculpted group of the dwarves; at turns heartbreaking and laugh-out-loud funny, his dwarf sculptures are made in his signature style - crudely hewn and pierced fetishes of the beloved Disney characters cast in silicone. Staged as a kind of mute slapstick comedy, McCarthy's sculptures not only comment on the Disney-fication of culture and contemporary values, but also the latent desire and forlorn love story that lies at the heart of the Snow White myth.
Born in Salt Lake City in 1945, Paul McCarthy studied at the San Francisco Art Institute and at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McCarthy has had solo exhibitions in museum, galleries and festivals around the world, including Fondazione Nicola Trussardi, Milan; De Uithof, Utrecht; The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New York; Moderna Musset, Stockholm, Whitechapel Gallery, London; and more. McCarthy is currently based in Los Angeles, California.


세계적으로 평단과 화단에서 주목 받는 문제적 작가 폴 맥카시는 지난 40여 년간 폭넓은 영역의 소재와 매체를 전방위적으로 넘나들며 그간의 실험적 행보로 인해 국제적으로 독특한 작업 세계를 인정받고 있다. 매체로 규정지어지지 않는 작가 맥카시는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조각들을 비롯하여, 드로잉, 회화, 사진, 퍼포먼스, 비디오 등의 경계를 넘나드는 멀티미디어 작가로서 사회적 혹은 정치적으로 이슈가 되는 소재와 이에 반응하는 인간의 정신 분석학적인 접근으로부터 대중 문화에 이르기까지, 실로 광범위한 주제를 탐구해왔다.
이번 개인전은 새롭게 조성된 전시공간, 제 3관의 개관과 함께 총 9 점의 실리콘 조각과 1 점의 알루미늄 조각을 소개한다. 전시장 내에 위치한 <아홉 난쟁이들> 조각은 우리에게 잘 알려진 디즈니 애니메이션 <백설 공주와 일곱 난쟁이>로부터 영향을 받은 작품으로서 무언의 익살스런 코미디로 연출된 과거 디즈니 문화의 상징성과 대중문화의 가치에 대한 견해를 드러낼 뿐 아니라 동화의 이면에 잠재하는 욕구와 허망한 사랑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형 야외조각 설치작품 <사과나무 소년 사과나무 소녀 (Apple Tree Boy Apple Tree Girl)>(2009-10)는 미국의 대표적인 소비 사회 상징물 중 하나로써 독일에서 유래된 허멜 도자기 조각상에서 기인하여 추상화된 작품으로서 맥카시만의 사회적 풍자와 해학을 담고 있다.
1945년 솔트 레이크 시티에서 출생한 폴 멕카시는 샌프란시스코 아트 인스티튜트와 남가주대학교에서 수학 후, 밀라노의 니콜라 트루사르디 파운데이션(Fondazione Nicola Trussardi, Milan), 유트렉의 디 아우토프(De Uithof, Utrecht), 휘트니 미술관(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스톡홀롬의 모데나 뮤제트(Moderna Museet), 런던의 화이트채플갤러리(Whitechapel Gallery) 등의 유수의 미술관 및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현재 작가는 캘리포니아 로스엔젤레스에서 거주하며 작품활동을 하고 있다.
Download Press Release
  Paul McCarthy : nine dwarves_en.pdf
  Paul McCarthy : nine dwarves_kr.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