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Super Mega Factory
Sep 19, 2009 - Oct 18, 2009
K1 Seoul
Introduction
Installation Views
Artist
 

Kukje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Kira Kim’s solo exhibition, Super Mega Factory. Over the past ten years, Kim has distinguished himself among young contemporary artists in Korea by presenting works that investigate and critique various aspects of capitalist society, using a diversity of mediums including photography, installation, painting, and sculpture. Super Mega Factory presents a more spectacular and encompassing view of his recent work, an expansion of the Capitalist Society as a Palace of Mirage project that Kim initiated in 2008.
From the beginning of his career, Kira Kim has consistently shown his interest in contemporary society, challenging the conspiracy of power. Kim asserts that our outwardly spectacular and perfect society is imbued with hidden conspiracies in order to maintain a consumer-driven culture and power structure. In depicting various layers in hierarchical relationship of power, Kim presents his own constructed miniature of a capitalist society. He spotlights heroic images that are formed by mass media such as Superman and Batman, in addition to powerful social figures like Hitler, in order to reveal falsified process of characterization, image making and underlying conspiracies.
Kira Kim utilizes familiar methods of appropriation and parody to portray propaganda messages of capitalism while maintaining a critical attitude in addressing these issues. Kim refers to various figures and events in history, society and art in his work, brilliantly altering them beyond their pre-existing contexts and identities. He confronts this not-so-beautiful reality humorously. Unexpected representations of monstrous Superman or Queen Elizabeth II with a bruised eye invite the viewer to consider a fresh and amusing perspective on our preconceived ideas. In this exhibition, Kim presents not only a sharp critique of contemporary society, but he also shows his boundless passion of the world by drawing extensively from historical and artistic references.
Kira Kim was born in 1974. He graduated from Kyungwon University with a Bachelor’s degree in Painting and obtained his Master’s Degree in Environmental Sculpture. He also attended Goldsmith’s College in London, U.K. Since 1999, he has held nine solo exhibitions and has participated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He has exhibited internationally, including Switzerland, U.K., U.S.A., and Japan. Kira Kim’s works are collected by Art Sonje Center, Arko Art Center, and Kyungwon University in South Korea, as well as King’s Lynn Art Center in U.K., Fukuoka Museum and Mori Art Museum in Japan.


전시 개요
국제갤러리는 작가 김기라(1974년생)의 개인전 를 개최한다. 김기라는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면서 국내의 젊은 작가군을 이끄는 선두의 자리를 굳혀 왔다. 그는 설치와 평면회화, 조각 등 다양한 장르들을 병행하며 주로 자본주의 사회의 권력구조와 가치, 그리고 그것이 파생하는 다양한 양상들에 관심을 가져 왔다. 이러한 주제는 작가특유의 탁월한 재치와 코믹한 방식과 결합되어 보여지는데, 이처럼 무거운 주제를 다루면서도 친밀함과 유머러스함을 잃지 않는 것은 작가가 가진 커다란 역량과 휴머니스트적인 기질에서 비롯한 것이다. 이번 전은 그가 2008년부터 진행해 오던 “신기루 궁전으로서의 자본주의 사회”라는 주제를 보다 심도 있게 집대성한 전시로, 다채로운 소재들과 더불어 한결 스펙터클해진 작가의 작품세계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전시는 국제갤러리에서 열리는 김기라의 첫 번째 개인전으로 LED를 이용한 설치 작품과 회화 작품 등 총 60여 점이 전시된다.

작가 소개
김기라는 1974년 생으로 경원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와 동 대학원 환경 조각과를 졸업한 후 영국 골드스미스 대학에서 유학했다. 그는 1999년부터 현재까지 총 9회의 개인전을 비롯하여 유수의 기관에서 그룹전을 가진바 있다. 또한 그는 스위스, 뉴욕, 일본 등지에서 열린 다수의 기획전에 참여 하였고, 2007년에는 영국 킹스린 아트센터에서 한국작가로는 처음으로 초대전을 열기도 하였다. 국내에서는 아트선재센터와 아르코, 계원디자인예술대학 등에서 그의 작품을 컬렉션 하였으며, 해외에서는 킹스린 아트센터, 후쿠오카 미술관, 모리 아트 미술관 등에서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올해의 주요 전시로는 2007년에 중남미 국가들에서 선보였던 전시 <박하사탕>의 귀국전이 오는 10월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릴 예정이며 같은 시기에 모스크바 비엔날레에서도 작품이 선보일 예정이다. 2010년 상반기에는 독일 보쿰 미술관과 상하이 민생은행 미술관에서 그룹전이 예정되어 있다.

작품 세계
“나의 작업은 유머러스하게 자본주의 사회의 현 인류를 보여준다… 그것이 현상으로든 아니면 편집증적인 정상인으로든 말이다"
오늘날 우리는 거대한 소비문화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바바라 크루거가 자신의 작품에서 “나는 소비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라고 언급한 것처럼 모든 것이 소비되는 이 거대한 사회에서는 욕망도 가치도 하나의 소비대상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러한 소비대상은 자체의 가치가 아닌 소비사회가 만들어낸 환상으로서 존재한다. 예컨대, 맥도날드는 햄버거의 맛이 아닌 우리 사회가 만들어 낸 맥도날드의 이미지로 존재한다. 어쩌면 우리는 하나의 신기루와도 같은 곳에서 살아가는 지도 모른다. 가상이 현실보다 강렬한 것이다.
김기라는 작업 초기부터 현대 자본주의 사회와 지배이데올로기에 대한 비판 이라는 일관된 주제를 전개시켜 왔다. 그는 겉보기엔 완전하고 화려해 보이는 우리사회의 이면에는 소비사회의 권력구조를 유지하기 위한 많은 음모들이 펼쳐져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러한 권력관계의 여러 단편들을 모아서 자신의 작품 속에 자본주의의 축소모델로 제시한다. 특히 슈퍼맨, 배트맨 등의 TV 매체를 통해 만들어진 영웅의 이미지나 히틀러와 같은 권력의 지배층에 관심을 갖는데, 그의 작품들은 이러한 이미지들이 만들어내는 허상과 음모를 들춰내는데 초점을 맞춘다. 일례로 그가 자주 다루는 코카콜라와 같은 다국적 기업의 브랜드, 로고 이미지는 하나의 물리적 지시대상인 동시에 환상과 욕망의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요소로서, 물리적인 소비행위자체를 통해서 정서적인 충족감까지도 얻을 수 있다는 허구에 기반하고 있다. 즉, 작가는 소비자로 하여금 치아와 위장이 공격 당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콜라 값만 지불하면 당장 파라다이스를 경험하고, ‘위 아 더 원(We are the one)’과 같은 슬로건을 실현시킬 수 있다고 믿게 하는 오늘날의 소비사회의 코드를 비판한다.
상업자본주의의 음모론 적인 메시지를 파헤치는데 있어 작가는 보다 친숙한 방법을 택한다.
차용과 패러디는 이러한 비판적 입장을 견지하는 작가의 전략적인 방법이다. 작가는 미술사, 역사, 정치 등의 다양한 방면의 참조물들을 자신의 작품으로 끌어들인다. 그리고 이들을 기존의 문맥에서 벗어나 코믹하고 재치 있게 전환시키는데, 작가는 이때 절대 아름답지 않은 이러한 현실을 유머러스하게 바라보도록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 괴물과 같이 변형된 영웅 슈퍼맨, 눈에 피멍이 든 엘리자베스 여왕의 모습 등 우리의 상식을 벗어나는 이러한 반전은 당연한 것으로 믿고 있는 것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도록 유도하면서 보는 이들에게 적잖은 신선함과 재미를 선사한다. 역사와 미술에 대한 해박한 지식으로 무장된 이번 전시를 통해서 작가는 사회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적 시선을 제시함과 동시에 그가 발붙이고 있는 세계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표현하고 있다.

전시작품 소개
이번 전시의 구성은 크게 3개의 큰 공간으로 나뉘어 진다. 작가는 이번 전시를 준비하며 이를 “뮤지엄 프로젝트”라 명명하였는데, 작품이 전시되는 전시장은 마치 거대한 공간을 따라 엄숙하게 디스플레이 된 미술관의 한 방을 연상시킨다. 관객은 이 곳에서 다양한 현대사회의 양상을 수집하는 김기라의 수집품을 감상하고 관람하는 경험을 하게 된다. 작가는 이번 전에 대해 “오늘날의 자본주의 사회 속에서는 현대인 모두가 소수자 이자 희생양이다. 나는 소수자, 희생양으로서의 현대인들 각각이 전시장으로 들어와 그들이 살아가고 있는 세상을 직접 바라보게 하고자 한다.” 라고 설명한다. 이는 이전의 다운증후군 환자, 장애인, 조직 폭력배 등과 같은 소수자 각각을 부각시키는 방법을 통한 사회비판의 방법이 보다 거시적인 측면으로 넓어졌음을 뜻한다. 즉, 소수자 개개인을 부각시키는 것에서 점차 그들이 속한 세계와 그 세계를 살아가는 소수자들의 위치에 초점을 맞춘다. 이때 작가는 의도적으로 형식상의 진지함을 강조함으로써 유머러스한 반전의 효과를 꾀하고자 하였다.
처음 전시장 입구를 들어서서 맞이하게 되는 방에서 작가는 과거 위대한 예술가의 작업과 20세기를 대표하는 대중문화의 아이콘들을 자신의 세계로 끌어온다. 그리고 이를 새로운 작가만의 방식으로 제시하고 있다. 두 번째 방에서는 거대한 조각과 LED작업, 영상 작업들을 선보이는데, 작가는 이것이 오늘날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세계의 풍경화이며 진정한 의미에서의 가상현실 혹은 허구임을 이야기 하고 있다.
2층으로 올라가면 현대의 역사화가 펼쳐진다. 이것은 작가의 시각에서 바라본 오늘날의 역사화로서 역사적 인물들의 재해석된 이미지들이 제시된다. 이 이미지들을 통해 작가는 권력자들이 만들어 내는 역사와 그들이 소위 정상이라 규정해 온 가치기준에 대한 반발을 꾀하고, 기존의 역사를 재고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전시공간에 대한 오랜 탐구와 실험을 통해 준비된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자신이 수집해 온 60여 점의 현대사회의 파편들을 제시하면서 오늘의 현실- 신기루 궁전의 비밀을 드러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