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SUPERFLEX
 
Biography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Byron Kim, Julian Opie, and SUPERFLEX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August 00, 2021 ~ August 00, 2021

Installation view of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2021. Courtesy of the Daejeon Museum of Art.

Artists: 바이런 킴(Byron Kim), 수퍼플렉스(SUPERFLEX), 줄리안 오피(Julian Opie)
Exhibition Dates: July 6 – September 26, 2021
Exhibition Venue: Daejeon Museum of Art, Korea
Website: https://www.daejeon.go.kr/dmae/DmaExhibView.do?exType=01&menuSeq=6124&exSeq=105330&&pageIndex=1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contemporary artists Byron Kim, Julian Opie, SUPERFLEX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Inviting viewers to contemplate universal human experiences and the different ways to restore faith in humanity, the exhibition showcases works by key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ists alongside Pulitzer-winning photographs that document critical moments i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The two-part exhibition is organized under the broader theme of “trauma,” with the second section, titled 15 minutes, examining different psychological states as sources of artistic inspiration. Julian Opie’s Boston crowd 1. (2019), which depicts a group of people walking across an urban environment, offers viewers a fresh perspective on passersby encountered in our daily lives. Byron Kim’s Sunday Paintings (2008-2019) series records the subtle changes in the colors of the sky every Sunday on a small canvas. Inscribed on each canvas are short, journalistic entries that reflect his personal thoughts and temperaments, illustrating the artist’s desire to “relate the infinitesimal with the infinite.”

The Danish artist collective SUPERFLEX presents two works that highlight a uniquely clever approach to representing today’s milieu. Oscillating between an object of art and that of practicality, SUPERFLEX’s work has constantly questioned the existing economic and power structures within our contemporary society. In We Are Having The Time of Our Lives (2019), the artist collective translates a familiar phrase into an LED signboard, inviting viewers to contemplate on a universal human condition encompassing a range of unpleasant situations. Situated in another corner of the gallery space is Copy Right (2007), a replica of the renowned Ant Chair designed by the Danish architect Arne Jacobsen in 1953. Modifying the original design into a commercial format, SUPERFLEX explores the notions of originality and imitation in contemporary art and the dialectic between them. The exhibition, which presents works by leading contemporary artists to examine the role of art in documenting human history, runs through September 26.

바이런 킴, 수퍼플렉스, 줄리안 오피, 대전시립미술관 그룹전 《트라우마: 퓰리처상 사진전 & 15분》 참가

세계적인 현대미술가 바이런 킴, 수퍼플렉스, 줄리안 오피가 대전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트라우마: 퓰리처상 사진전 & 15분》에 참가한다. ‘인간성’의 성찰과 회복에 대한 고찰을 목표로 기획된 본 전시는 근현대사의 주요 장면을 포착한 퓰리처상 수상 사진작과 함께 전세계를 아우르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으로 꾸려진다.

‘트라우마’라는 큰 주제 아래 두 개의 섹션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의 ‘15분’ 섹션에서는 인간의 다양한 심리 상태와 예술적 영감의 관계성에 주목한다. 줄리안 오피는 복잡한 도시를 바쁘게 걷는 현대인의 모습을 담아낸 작품 <Boston crowd 1.>(2019)을 선보이며 주변 환경 속 타인을 새로운 방식으로 마주하게끔 이끈다. 바이런 킴의 <Sunday Paintings>(2008-2019) 연작은 매주 일요일의 하늘을 동일한 크기의 소형 캔버스에 담고 작가의 일상적 소회를 기록한 작품으로, ‘아주 극미한 것과 무한한 것을 연결시켜’ 개개인의 작은 일상을 담아내고자 하는 작가의 소박한 정서를 보여준다.

덴마크 출신 3인조 작가그룹 수퍼플렉스는 이번 전시에서 특유의 위트가 돋보이는 두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수퍼플렉스는 미술 작업과 실용적 물품 사이를 오가며 현대사회의 경제 및 권력 시스템에 대해 끊임없이 의문을 제기해왔다. 간판의 시각적 주목성을 활용한 <We Are Having The Time of Our Lives>(2019)는 일상적인 관용구를 파란색 LED 조명 설치로 변모시키며 인류가 공통적으로 당면한 현 상황에 대한 인식과 자각을 시사한다. 전시장 한 켠에 자리한 <Copy Right>(2007)은 덴마크 건축가인 아르네 야콥센이 1953년 디자인한 스테디셀러 ‘개미 의자(앤트 체어)’를 모방한 작품으로, 현대미술의 주요 화두 중 하나인 독창성과 모방의 개념, 나아가 그 사이의 변증법을 다룬다. 현대미술가들의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시대의 목소리를 담는 예술의 역할을 조명하는 본 전시는 오는 9월 26일까지 진행된다.

[Source from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press release]
 
 
2 SUPERFLEX Installs Public Art Project at the Dora Observatory in Paju, South Korea
May 20, 2019 ~ May 19, 2021

SUPERFLEX, One Two Three Swing!, 2019, installation view at the Dora Observatory, Paju


Artist: SUPERFLEX (수퍼플렉스)
Exhibition Dates: May 20, 2019 - May 19, 2021
Exhibition Venue: the Dora Observatory (파주 도라산전망대)
Website: www.superflex.net/activities/2019/05/20/one_two_three_swing_at_dora_observatory_south_korea

On the occas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Denmark and South Korea, the Danish artist group SUPERFLEX has installed their public art project One Two Three Swing! at the Dora Observatory in Paju, South Korea. Internationally acclaimed for their groundbreaking yet playful installations, SUPERFLEX’s One Two Three Swing! consists of modular, three-seat swing sets conjoined by a zig-zagging orange line, exploring the revolutionary potential of joining together collectively, even through the most innocent and everyday actions.

The energy of collective power will be directed by the particular significance of the site, which is located at the top of Mount Dora in South Korea, overlooking the demilitarized zon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Designed specifically for this location, the seats on the swings are presented in the various colors of South Korean currency bills. Also, SUPERFLEX is collaborating with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o install One Two Three Swing! in North Korea.

One, Two, Three Swings! was originally commissioned by Hyundai for Tate Modern in 2017 and was conceived as a recurring project, appearing in new locations all over the world. The project is currently installed in London, Bonn, and Copenhagen.


수퍼플렉스, 그네 설치작 도라산전망대 설치

한국·덴마크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유머와 진지함을 넘나들며 시대정신을 예술적인 설치작업으로 선보이는 덴마크 출신 콜렉티브 그룹 수퍼플렉스의 공공예술 프로젝트 <하나 둘 셋 스윙!(One Two Three Swing!)>이 파주 도라산전망대에서 전시 중이다. <하나 둘 셋 스윙!>은 오렌지색 구조물이 지그재그로 결합한 3인용 모듈식 그네 작품으로, 순수하고 일상적인 ‘그네 타기’를 통해 관람객 마음속에 내재한 ‘집단’의 잠재력과 협업의 중요성을 은유적으로 표현한다.

도라산전망대는 비무장지대(DMZ)가 내려다보이는 도라산 정상에 위치, 국가적 화합을 도모하는 상징적 장소이다. 수퍼플렉스는 이번 작품에서 특별히 그네의 받침을 한국 화폐의 다양한 색깔로 칠하며 공간과 작품의 의미를 강조했다. 아울러 문화체육관광부와 협력 하에 조만간 북한의 지역에도 <하나 둘 셋 스윙!>을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수퍼플렉스의 공공예술 프로젝트 <하나 둘 셋 스윙!>은 현재 영국 런던, 독일 본, 덴마크 코펜하겐 등 전세계 곳곳에 대규모로 설치되었으며, 2017년 현대자동차-테이트 모던의 ‘현대 커미션’ 전시 일환으로 시작되었다.

[Source from SUPERFLEX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