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Elmgreen & Dragset
 
Biography
Exhibi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Encounters) 부문 참가
March 29, 2019~ March 31, 2019

City in the Sky, 2019, stainless steel, steel, aluminium acrylic glass, LED lights, 400 x 500 x 220 cm.
Courtesy of the artists, Kukje Gallery, Massimo De Carlo, and Perrotin. Photo: Andrea Rossetti


전시작가: 엘름그린 & 드라그셋 (Elmgreen & Dragset)
전시기간: 2019년 3월 29일 (금) – 3월 31일 (일) (프리뷰: 3월 27일 – 28일)
전시장소:  홍콩 컨벤션 센터 (HKCEC) 국제갤러리 인카운터스 부스 EN3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hong-kong

듀오 아티스트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오는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열리는 아트바젤 홍콩(Art Basel Hong Kong) 인카운터스(Encounters) 부문에 참가한다. 가상의 도시를 설계 및 축소하여 뒤집은 형태로 재현한 <City in the Sky>(2019)는 홍콩, 상해, 런던 등 현대에 들어 새롭게 부상한 금융 중심지로부터 영감 받은 작품이다. 전형적인 현대 도시의 건축 디자인으로 표현된 가상 도시의 마천루는 반짝반짝 빛나며 흡사 만화경을 들여다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메가급 대도시들 간의 경쟁이 고조됨에 따라 각 지역의 정체성은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사건에 영향을 받게 되는데, 이런 과정을 통해 각 도시에 내재된 야망이 발현하고 궁극적으로 도시의 경관에까지 복합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덴마크 오르후스의 공공도서관 DOKK1의 커미션작업으로 선보인 <Magic Mushrooms>(2015)에서 출발한 작가의 일련의 모험이 이번 신작 <City in the Sky>로 이어졌는데, 이로써 관람객으로 하여금 자신들이 꿈꾸는 이상적인 도시에 대해 반추하도록 한다. 

또한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아트바젤 홍콩이 같은 기간 마련하는 토크 프로그램 “A Common Place? | Artists in Art Fairs”에도 참여한다. 대만 작가 황하이신(Hai Hsin Huang), 독립 큐레이터 파코 바라간(Paco Barragán), 칠레 작가 이반 나바로(Iván Navarro)가 패널로 함께 참여하며, 문화, 정치, 사회, 경제가 교차하는 역사적 공간으로서의 아트 페어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아시아 아트 아카이브(Asia Art Archive)의 Özge Ersoy의 사회로 진행되는 본 행사는 3월 29일(금) 오후 2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다.

The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will participate in the Encounters sector of this year’s Art Basel Hong Kong, which will open from March 29 to 31, 2019. The pair will showcase City in the Sky (2019), a new installation which manifests an imaginary city in a scaled model, installed upside-down. Inspired by the new financial centers of megacities such as Hong Kong, Shanghai, and London, it offers a kaleidoscopic overview of a fictional urban landscape in which illuminated skyscrapers are rendered as post-architectural archetypes. As the competition among global metropolises intensifies, local identities are influenced by events in other parts of the world, resulting in complex layers and aspirations that impact the cityscape. The installation prompts viewers to imagine their own ideal city. City in the Sky explores ideas first dealt with in Magic Mushrooms (2015), the duo’s permanent commission for DOKK1 in Aarhus, Denmark.

Elmgreen & Dragset will also participate in Art Basel Conversations A Common Place? | Artists in Art Fairs on Friday, March 29. The panel will be held from 2pm - 3:30pm at the Hong Kong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 and will be moderated by moderated by Özge Ersoy, Public Programs Lead at Asia Art Archive, Hong Kong. Other panelists include Hai Hsin Huang, Paco Barragán, and Iván Navarro.
 
 
2 엘름그린&드라그셋, 월페이퍼* 디자인 어워드(Wallpaper* Design Awards) 수상자로 선정
~

수상작가: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드라그셋
수상작품: Queer Bar/Powerless Structures, Fig. 21
웹사이트: https://www.wallpaper.com/design/wallpaper-design-awards-2019-judges-awards

Elmgreen & Dragset’s Queer Bar/Powerless Structures, Fig. 21 (2005) is chosen as the winner of 2019 Wallpaper* Design Award. In contrast to the meaning associated with the title, this work speaks not so much to LGBT disenfranchisement but rather bygone pleasures. Specifically, it bemoans the fading ritual of meeting new friends or lovers at a bar, at a time when social media has all but driven in-person introductions into extinction.

A work from the same series will be shown at Kukje Gallery’s Elmgreen & Dragset exhibition which will open on March 21 through April 28. It will be a new major work in a circular form of 2 meters in diameter criticizing power and stereotypes in institutions.

듀오 아티스트 엘름그린 & 드라그셋이 영국 유명 건축·디자인 잡지 월페이퍼(Wallpaper*)가 주는 ‘2019년 월페이퍼 디자인 어워드’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상작 (2005)은 제목에서 연상되는 의미와는 대조적으로 성적소수자(LGBT)의 권리 박탈 문제보다는 지나간 즐거움에 대해 말한다. 특히, 소셜미디어가 사람들이 직접 대면하는 교류를 없애고, 더 이상 새로운 친구나 인연을 술집에서 만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안타까운 현실에 대해 한탄한다.

한편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오는 3월 21일부터 4월 28일까지 국제갤러리에서 개최하는 첫 번째 개인전에서 같은 시리즈의 작업을 선보일 계획이다. 지름 2 m 남짓한 원형의 형태로 제작된 신작은 제도권 내 권력이나 고정 관념을 비판하는 작가의 주요 작업 중 하나이다.

[Source from Wallpaper*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