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Elmgreen & Dragset
 
Biography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Elmgreen & Dragset Reveal Permanent Installation Life Rings (2021) at the Royal Djurgården, Stockholm, Sweden
June 08, 2021 ~ June 08, 2021

Elmgreen & Dragset, Life Rings, 2021
Courtesy of the Princess Estelle Cultural Foundation
Photo: Ruth Anna Eriksson


Artists: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 & 드라그셋)
Exhibition Date: June 8, 2021
Exhibition Venue: Royal Djurgården, Stockholm, Sweden
Website: https://www.preks.se/en/2021-life-rings-eng/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recently unveiled Life Rings (2021), a permanent installation created with multiple lifebuoys, at the Royal Djurgärden in Stockholm, Sweden. Elmgreen & Dragset’s first public sculpture in Sweden and the Royal Djurgärden’s second permanent work in their sculpture park, Life Rings questions human relationships and existing social structures utilizing subversive wit and underlying criticality which are signature to the artist duo. The Princess Estelle Cultural Foundation, founded in 2019 in order to support arts and culture events in Sweden, has taken on transforming the Royal Djurgärden into a sculpture park as part of its inaugural project. Elmgreen & Dragset has been selected as this year’s artist with the task of reinterpreting everyday objects in an unexpected environment, generating new perspectives. 

Life Rings is a large-scale installation with a height of 8 meters constructed with a cluster of lifebuoys, normally used for rescue in crisis situations. The lifebuoys—interconnected in a circuit that extends upwards into the air, no longer able to serve their original purpose—work as a symbol for indirect criticism against individualism in modern society, and a call for the need of cooperation and solidarity between individuals. As the surrounding environment is also often critical to delivering Elmgreen & Dragset’s message, Life Ring’s proximity to water encourages contemplation on the boundaries between public and private spaces, while simultaneously inviting viewers to reflect on humanity and the fragility of life. 

엘름그린 & 드라그셋, 스웬덴 스톡홀름 로열 유르고덴 공원(Royal Djurgården)에 영구 설치 작품 <Life Rings> 공개

세계적인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이 스웨덴 스톡홀름에 위치한 로열 유르고덴(Royal Djurgärden) 공원에 다수의 구명부표로 이루어진 <Life Rings>(2021)를 영구 설치했다. 이번 작품은 이들이 스웨덴에서 처음 소개하는 공공미술작품이자 로열 유르고덴 공원에서 선보이는 두 번째 작업으로, 엘름그린 & 드라그셋 특유의 위트 있는 비판정신으로 현대인들의 인간관계와 사회적 구조에 대해 역설한다. 스웨덴의 문화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설립되어 첫 프로젝트로 로열 유르고르덴 공원을 조각 공원으로 조성하고 있는 프린세스 에스텔 문화재단(Princess Estelle Cultural Foundation)에 의해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된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또 한 번 일상적 오브제를 새로운 환경에 비치하는 방식으로 같은 것을 바라보는 색다른 관점을 제시한다. 

<Life Rings>는 본래 위급상황에서 사람을 구출하는 용도인 구명부표로 구성된 8m 높이의 대형 설치 조각이다. 안전을 상징하는 구명부표를 체인 형식으로 연결해가며 허공을 향해 쌓아 올린 본 작품에서는 구명부표가 본래의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이런 모순적인 구조를 통해 개인주의가 만연한 현대사회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동시에 그 안에서 살아가는 구성원들 개개인간에 필요한 협업과 단결의 가치를 강조한다. 이들의 작업에서 작품이 설치되는 환경 역시 작품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만큼, 이번에도 <Life Rings>를 강변에 설치함으로써 공공장소와 사적 공간 사이의 경계 등에 대한 고찰을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인류와 삶의 섬세함과 연약함을 조명한다. 


[Source from Princess Estelle Cultural Foundation website]
 
 
2 Elmgreen & Dragset present solo exhibition Short Story at Copenhagen Contemporary, Denmark
April 21, 2021 ~ October 24, 2021

Elmgreen & Dragset, Short Story, 2020. Courtesy of the artist and KÖNIG GALERIE, Berlin, London, Tokyo. Photo: Roman Maerz

Artist: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Exhibition Dates: April 21 – October 24, 2021 
Exhibition Venue: Copenhagen Contemporary, Denmark
Website: https://copenhagencontemporary.org/en/elmgreen-dragset/

The Scandinavian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are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Short Story, running from April 21 to October 24, 2021, at Copenhagen Contemporary, Denmark’s foremost contemporary art center focused on showcasing large-scale installations by international artists. In celebration of their solo show, the duo transformed Hall 2 of the venue into a tennis court featuring three figures, creating a surreal environment to raise attention to subjects such as competitiveness, individualism, and ideas of inclusion and exclusion implied by modern society.

In the gallery, which takes the form of a generic tennis court, stand three sculptures—each named Flo, Kev, and Bogdan. Flo and Kev, placed on opposite sides of the court divided in two by the net, induce a heightened sense of discomfort and tension, making it difficult for the viewer to distinguish between the winner and the loser. The third figurative sculpture depicts Bogdan, an elderly man half asleep in his wheelchair. With his eyelids closing, Bogdan appears aloof from the situation occurring between the two boys, withdrawing from the reality surrounding him. By portraying an emotionally charged moment after a tennis match, Elmgreen & Dragset allow the audience to interpret and understand the dynamics of the situation upon their own perspective, rather than providing a confirmed narrative. As suggested from the title of the exhibition—Short Story—the installation is almost reminiscent of a scene in a movie, conveying complex ideas in a very compact manner which allows for the audience to somberly reflect on the situation at hand.

엘름그린 & 드라그셋, 코펜하겐 컨템포러리(Copenhagen Contemporary)에서 개인전 《Short Story》 개최

북유럽 출신의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오는 4월 21일부터 10월 24일까지 덴마크를 대표하는 현대미술센터인 코펜하겐 컨템포러리에서 대형 설치작업 <Short Story>(2020)를 개인전 형식으로 선보인다. 미술관 제2전시실 공간 전체를 테니스 코트로 변모시킨 이들은 초현실적인 환경 내에 세 가지 인물조각을 긴장감 있게 배치하여, 현대사회에 만연한 경쟁심리와 개인주의, 그리고 사회적 구조 안에서 파생되는 소속과 배제에 대해 역설한다. 

평범한 테니스장처럼 보이는 전시장에는 플로(Flo), 케브(Kev), 보그단(Bogdan)이라는 이름의 세 가지 조각이 설치되어 있다. 네트를 가운데 두고 서로 테니스장의 반대편에 서있는 두 소년 플로와 케브는 승자와 패자를 구분할 수 없는 모호한 상황에서 서로에게 등을 돌린 채 묘한 불편함과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테니스장 끝에서 휠체어를 타고 졸고 있는 노인 보그단은 이 둘을 그저 관망한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단편적인 상황만을 제시함으로써 인물들의 대립과 관계, 사건의 흐름, 향후 전개에 대한 열린 해석의 여지를 남긴다. 또한 <Short Story>는 제목이 시사하듯 영화 속 한 장면을 포착한 듯한 간결하고 함축적인 구성을 통해 작품의 메시지를 더욱 적극적으로 재고하도록 관객들을 이끈다. 


[Source from the Copenhagen Contemporary website]
 
 
3 Elmgreen & Dragset reveal The Hive, a permanent site-specific installation at the Moynihan Train Hall, New York
January 01, 2021 ~ January 01, 2021

Elmgreen & Dragset, The Hive, 2020, stainless steel, aluminum, polycarbonate, LED lights, and lacquer
Commissioned by Empire State Development in partnership with Public Art Fund for Moynihan Train Hall
Courtesy Empire State Development and Public Art Fund, NY
Photo: Nicholas Knight


Artist: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Exhibition Dates: January 1, 2021 – 
Exhibition Venue: Moynihan Train Hall, New York 
Website: https://www.publicartfund.org/exhibitions/view/mth/

On New Year’s Day of 2021, the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revealed their permanent site-specific installation titled The Hive (2020) at the Pennsylvania Station in New York. Presented in celebration of the opening of the new Moynihan Train Hall—a major feature of the recent expansion undergone by the station—the work is suspended from the ceiling of the 31st Street Mid-block Entrance Hall. By offering a contemporary interpretation on the history and grandeur of the original Pennsylvania Station, Elmgreen & Dragset’s monumental installation, which depicts a kaleidoscopic overview of an imagined urban landscape inspired by iconic high-rise buildings from metropolises around the world such as New York, captures the multiplicity and synergies of these global megacities, bringing a sense of wonder at the extraordinary progression of technology and artistic vision. The title of the installation refers to the complex relationship between natural and human-built structures, which resembles the constantly evolving architecture of a beehive.

The Hive, which consists of 91 buildings that weigh over 1.3 tons and measure up to 2.7 meters, maintains a surreal and anti-gravitational appearance due to its inverted structure. Integrating more than 72,000 LED lights that outline the tightly clustered skyscrapers, the installation illuminates the entrance of the station day and night, evoking a sense of “interconnectedness” that symbolizes the station and the city itself. Rendered as post-architectural archetypes, the iconic buildings of The Hive construct complex layers that pay tribute to the diversity modern cities, prompting viewers to envision their very own imaginary cities. Along with The Hive, the station welcomes visitors with a series of public art installations commissioned through a partnership between Empire State Development and Public Art Fund, as part of New York Governor Andrew M. Cuomo’s visionary transformation of the nation’s busiest transportation hub.


엘름그린 & 드라그셋, 뉴욕 모이니한 기차 홀(Moynihan Train Hall)에 영구 설치작 <The Hive>(2020) 공개

2021년 1월 1일,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뉴욕 펜실베니아 역(Pennsylvania Station) 내부에 영구 설치한 장소특정적 작품 <The Hive>(2020)를 공개했다. 이번 작업은 해당 역의 대규모 증축 사업의 일환으로 설계된 뉴욕 31번가 모이니한 기차 홀(Moynihan Train Hall) 개장을 기념하여 홀 입구 천장에 자리하게 되었다. 펜실베니아 역의 고유한 역사와 웅장한 분위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이 대형 설치작은 뉴욕을 포함한 세계 주요 대도시에서 착안한 가상 도시의 마천루를 통해 현대 도시에 내재된 복합적인 정체성과 이들 간의 시너지를 표현하고, 인류가 이룩한 경이로운 기술적 진보와 예술적 상상력을 상기시킨다. 작품명인 ‘The Hive’는 끊임없이 유동적으로 진화하는 벌집의 형태를 연상케 하는 도시의 자연적, 인위적 구조 사이의 복잡한 관계성을 가리킨다. 

최고 높이 2.7m, 무게 1.3톤에 달하는 91개의 건물 형상들이 뒤집힌 형상인 <The Hive>는 위아래가 반전된 형태를 통해 중력을 거스르는 듯한 초현실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빽빽하게 모인 건물들을 따라 빛나는 72,000여 개의 LED 조명은 밤낮으로 역의 입구를 비추며, 기차역이 상징하는 대도시의 ‘상호 연결성’을 보여준다. 세계 중심지들을 움직이게끔 하는 다양성을 향한 존중의 의미를 담은 <The Hive>는 현대인들에게 이상적인 도시란 무엇인가 상상하고 반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펜실베니아 역을 미국 동부의 교통 요충지이자 뉴욕 최대규모의 기차역으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의 포부를 담은 모이니한 기차 홀 곳곳에서는 엠파이어스테이트개발공사(Empire State Development)와 퍼블릭 아트 펀드(Public Art Fund)의 협업 하에 제작된 다양한 현대미술 작가들의 공공미술 커미션 작업을 만나볼 수 있다. 


[Source from Public Art Fund press release]
 
 
4 Elmgreen & Dragset Install Van Gogh’s Ear at K11 MUSEA, Hong Kong
October 07, 2020 ~ March 31, 2021

Elmgreen & Dragset, Van Gogh’s Ear, 2016. Installation view: K11 MUSEA, Hong Kong, 2020.
Courtesy of K11 MUSEA


Artist: 엘름그린 & 드라그셋 (Elmgreen & Dragset)
Exhibition Dates: October 7, 2020 – March 31, 2021 
Exhibition Venue: K11 MUSEA Art and Culture Centre 
Website: https://www.k11musea.com/art-and-culture/artwork/?target=van-gogh-s-ear/

The artist duo Elmgreen & Dragset’s large-scale installation, titled Van Gogh’s Ear (2016), will be on view at Victoria Dockside through the end of March 2021 in celebration of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K11 MUSEA. Internationally acclaimed for their subversive wit and underlying criticality, Elmgreen & Dragset reinterpret familiar spatial structures and question existing cultural stereotypes. Van Gogh’s Ear, which was previously showcased in 2016 at Rockefeller Center in New York, transforms the familiar cityscape faced by Hong Kong residents. The work, making a direct reference to Vincent van Gogh’s left ear which was severed in a fit of mania by the artist himself, provides a refreshing perspective on the structure of the installation, and wittily translates the visual and geometric concepts that prevail in today’s society. 

Van Gogh’s Ear, one of Elmgreen & Dragset’s iconic pieces that demonstrate the duo’s longstanding interest in the swimming pool motif, is an upright, nine-meter-high swimming pool that takes the form of an ear. While its vertical installation prevents it from carrying water, the work features a cyan blue interior (alluding to the presence of water) and a matte-white border, along with elements such as pool lamps, a diving board, and a stainless steel ladder that can easily identify the work as an actual swimming pool. Founded on the Minimalist reductive tradition and using geometric forms, the installation creates a surreal contrast against its hectic urban surroundings, bringing new energy to the city’s iconic neighborhood and challenging existing conventions for public art.  


엘름그린 & 드라그셋, 홍콩 K11 뮤제아(MUSEA)에 <Van Gogh’s Ear>(2016) 설치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이 홍콩 K11 뮤제아(K11 MUSEA) 오픈 1주년을 기념하여 빅토리아 독사이드(Victoria Dockside) 부근 야외공간에서 대규모 설치 작품 <Van Gogh's Ear>(2016)를 2021년 3월 말까지 선보인다. 특유의 위트의 비판정신으로 무장한 채 일상과 도시의 문화구조에 질문을 제기하고 재해석해온 듀오는 2016년, 뉴욕 록펠러 센터에서 처음 공개한 이 작품을 홍콩 도심에 설치함으로써 익숙한 풍경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화가 빈센트 반 고흐가 잘라낸 귀를 언급하는 작품제목 역시 보는 이들로 하여금 작품 형태에 대한 색다른 시점의 이해를 권하는 동시에 현대의 시각기호학적 개념을 재치 있게 풀어낸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이 그간 선보여온 '수영장' 모티프 작업의 연장선에 있는 해당 작품에서 세로로 설치된 수영장은 귀 모양으로 구부러진 형태를 보인다. 쏟아질 수 밖에 없는 구조에 담겨있는 푸른색 물과 이를 둘러싸고 있는 무광 흰색 테두리, 그리고 이와 함께 수면 아래의 조명, 표면의 다이빙 보드,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사다리 등 수영장을 구성하는 전형적인 요소들은 일상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보편적인 수영장 시설을 재현한다. 미니멀리즘적이고 기하추상적인 형태의 이 작품은 혼잡한 도심과 초현실적인 대비를 이루며, 일상 속 활기를 부여하는 공공미술의 새로운 역할을 자신의 방식대로 탐구한다. 


[Source from K11 MUSEA website]
 
 
5 Elmgreen & Dragset, Subject of Major Retrospective 2020 at the Espoo Museum of Modern Art (EMMA), Finland
September 26, 2020 ~ January 17, 2021

2020 by Elmgreen & Dragset at EMMA – Espoo Museum of Modern Art Sep 26 2020 – Jan 17 2021. Photo: Paula Virta / EMMA

Artists: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 & 드라그셋)
Exhibition Dates: Sep 26, 2020 – Jan 17, 2021
Exhibition Venue: EMMA – Espoo Museum of Modern Art, Helsinki, Finland
Website: www.emmamuseum.fi/en/exhibitions/elmgreen-dragset/

Elmgreen & Dragset are the subject of a major retrospective titled 2020 at the Espoo Museum of Modern Art (hereafter EMMA) in Helsinki, Finland, in celebration of the 25th anniversary of their collaboration. The artist duo reinterprets familiar spatial structures and cultural stereotypes that surround us today with their signature criticality and subversive wit. The exhibition space, transformed into a familiar yet surreal parking lot environment, provides a unique perspective to how we perceive the year 2020, throughout these unprecedented times caused by the pandemic. 

The parking lot, displaying cars and traffic signs along with Elmgreen & Dragset’s site-specific installations, delivers a seemingly familiar yet uncannily peculiar atmosphere. Sculptural installations including The Outsiders (2020), portraying two men lying together in the back of an old Mercedes estate car, followed by The Wait (2013-2020) and I Must Make Amends (2018), focus on the social properties and implications of the automobile—a private property owned by a majority of people today—revealing the perceptions and power structures in our society. The artist duo uses the parking lot—a public yet mobile environment—as a metaphor for the circumstances we face in 2020, where space and time have become temporary. Running through the works is an underlying concern for the loss of togetherness and a culture that emphasizes the individual within a post-pandemic community. Released in accordance with the exhibition, the Finnish rapper Paperi T’s new song and performancecan be seen via the museum’s website. 


엘름그린 & 드라그셋, 핀란드 EMMA 현대미술관 개인전 《2020》 개최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듀오 결성 25주년을 기념한 개인전 《2020》이 핀란드 EMMA 현대미술관에서 오는 1월 17일까지 열린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현대인을 둘러싼 공간과 사회적 클리셰에 끊임없이 질문을 제기하고, 이를 특유의 위트와 비판정신으로 표현한 작업을 선보여 왔다. 이번 전시에서 이들은 전시 공간 전체를 초현실적인 주차장으로 변모시키며 유례없는 팬데믹 시기인 ‘2020년’을 새로운 관점으로 재해석한다. 

자동차와 주차 표식, 그리고 장소특정적 설치 작품이 어우러진 주차장은 익숙한 듯 낯선 풍경으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래된 벤츠 뒷자석에 두 남자가 누워있는 형상의 조각 <The Outsiders>(2020)를 비롯해 <The Wait>(2013-2020), <I Must Make Amends>(2018) 등은 거의 모든 현대인의 사적 소유물인 동시에 다양한 사회적 의미를 지닌 자동차의 속성에 주목한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공공장소지만 누구도 머무르지 않는 비장소적 특징을 지닌 주차장이라는 공간을 통해 어딘가에 들어갔다 빠르게 떠나야만 하는 2020년의 상황을 은유적으로 나타낸다. 작가의 관점으로 매개된 주차장은 팬데믹 상황 속에서 진행되는 개인화와 공동체 의식의 상실, 그 이후의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특별히 미술관 웹사이트에서는 이번 전시를 위해 핀란드의 가수 파페리 티가 직접 만든 노래를 전시와 함께 감상할 수 있다. (https://emmamuseum.fi/en/ed2020/)

[Source from EMMA – Espoo Museum of Modern Art press release]
 
 
6 Elmgreen & Dragset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OH! MY CITY at PARADISE ART SPACE, Incheon
June 18, 2020 ~ October 04, 2020

Elmgreen & Dragset, City in the Sky, 2019, stainless steel, steel, aluminium acrylic glass, LED lights, 400 x 500 x 220 cm. Courtesy of the Artists, Kukje Gallery, Massimo De Carlo, and Perrotin. Photo: Myungrae Park. 

Artists: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 & 드라그셋)
Exhibition Dates: June 18 – Oct 4, 2020 
Exhibition Venue: PARADISE ART SPACE, Incheon, Korea
Website: www.p-city.com/front/artSpace/overview

The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OH! MY CITY held at PARADISE ART SPACE in Incheon. The exhibition, which presents the works of five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ists including Anibal Catalan and Chiharu Shiota, explores the multilateral meanings of cities, extending beyond their physical boundaries. Known for their signature humor and poignant sarcasm against social clichés and cultural structures pervasive in everyday life, Elmgreen & Dragset present three works that reinterpret conventional cityscapes. 

Installed within Paradise Walk, the hallway that connects PARADISE ART SPACE to Paradise City, is City in the Sky (2019)—a large-scale installation that depicts a scaled model of an imaginary city, flipped upside down. This marks the first time this work has been showcased in Korea. Inspired by financial centers being built in megacities such as Hong Kong, Shanghai, and London, City in the Sky portrays the complex layers and aspirations that impact the cityscape as the competition among global metropolises intensifies. The artists expanded on this idea, creating a kaleidoscopic overview of a fictional urban landscape in which illuminated skyscrapers are rendered as post-architectural archetypes, prompting viewers to imagine their own ideal city. The Observer (Kappa) (2019), installed in PARADISE ART SPACE, displays a lone figure deep in thought, casually leaning over the railing of a balcony. The balcony transgresses boundaries,  being at once private and public, and the work represents a portrait of an individual observing the myriad features of a city. Facing The Observer (Kappa) is a new variation of Powerless Structures, Fig. 429 (2012), of which the original version was first introduced at the Echigo-Tsumari Satoyama Museum of Contemporary Art KINARE in 2013. The exhibition, which provides an opportunity to experience the everyday city from an artistic perspective, runs through October 4, 2020. 


엘름그린 & 드라그셋, 인천 파라다이스 아트스페이스 그룹전 《OH! MY CITY》 참가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이 인천 파라다이스 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리는 그룹전 《OH! MY CITY》에 참여한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을 비롯하여 아니발 카탈란(Anibal Catalan), 시오타 치하루(Chiharu Shiota) 등 현대미술가 5인의 작품들로 꾸려지는 이번 전시는 물리적 차원을 넘어 다양한 의미의 공간으로서의 도시를 조명한다. 일상과 도시에 만연한 문화구조에 질문을 제기하고, 특유의 위트와 비판정신으로 재해석해온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이번 전시에서 도시의 풍경을 새로운 관점으로 매개한 작품 3점을 선보인다. 

특히 가상의 도시를 뒤집은 형태의 작품 <City in the Sky>(2019)는 작품통로 공간인 파라다이스 워크에 설치되어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다. 홍콩, 상하이, 런던 등 세계 금융 중심지에서 영감 받은 이 작품은 대도시들 간의 고조된 경쟁과 야망을 함축하며, 도시의 마천루를 따라 빛나는 빛은 관객들로 하여금 각자가 꿈꾸는 이상적인 도시를 상상하게 한다. 이어지는 전시장에 설치된 <The Observer(Kappa)>(2019)는 공과 사의 경계인 발코니에서 홀로 사색에 잠긴 인물 형상을 나타낸 작품으로, 도시의 다양한 양상을 관찰하는 어느 개인의 자화상을 상징한다. 또한 지난 2013년 일본 에치고 쓰마리 사토야마 현대미술관 KINARE에서 공개되었던 <Powerless Structures, Fig. 429>(2012)는 전시장 내 공간에서 새로운 구성으로 소개된다. 익숙한 공간인 도시를 예술의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이번 전시는 오는 10월 4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PARADISE ART SPACE press release]
 
 
7 Elmgreen & Dragset Announced as Recipient of the 29th B.Z. Culture Prize
January 28, 2020 ~ January 28, 2020

The winners of the B.Z. Culture Prize 2020 Volker Kutscher, Dana Salenko and Marian Walter, Peaches, David Garrett, Michael Elmgreen and Ingar Dragset, as well as Christian Petzold with B.Z. Editor-in-Chief Miriam Krekel, Axel Springer CEO Mathias Döpfner, Friede Springer, B.Z. Cultural Director Michael Zöllner and Theater Director Oliver Reese. Missing August Diehl, c/o Charles Yunck


Awarded Artist: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드라그셋)
Award Institution: Berliner Zeitung (베를리너 차이퉁)
Website: www.axelspringer.com/de/presseinformationen/respekt-verbindet-b-z-kulturpreis-zum-29-mal-verliehen

The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has been announced as the recipient of the bronze B.Z. Bear Award at the 29th B.Z. Culture Prize (hereafter the Prize). The Prize, brought together annually by Berlin’s largest media outlet Berliner Zeitung (hereafter B.Z.), honors people across a diverse range of fields including art, music, performance, film, and literature, whose works have made an artistic impact on society. Since 1992, luminaries of the arts and culture sector such as Wolfgang Tillmans, Jeff Koons, and Karl Lagerfeld have been amongst the winners. This year, the Prize was awarded to a roster of eight individuals and teams including Elmgreen & Dragset, actor August Diehl, film director and screenwriter Christian Petzold, and violinist David Garrett.

Elmgreen & Dragset raise attention to the social clichés and cultural structures pervasive in everyday life, introducing works which reinvent these ideas with their signature humor and poignant sarcasm. In regards to the Prize, Miriam Krekel, the editor-in-chief of B.Z., remarked, “Today we have the honor of honoring people whose artistic work has [made] an impact on our society far beyond the borders of Berlin… And because they dare to be different, to think differently – and to act differently. Our award winners have the courage to question things.” On January 28, 2020, a gala show was held at the Haus der Berliner Festspiele, where guests from culture, politics, and the media honored and celebrated the recipients of the Prize.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제29회 B.Z. Culture Prize 수상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이 제29회 B.Z. Culture Award의 Bronze Bear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독일 언론사 베를리너 차이퉁(Berliner Zeitung)이 주관하는 이 상은 매년 미술, 음악, 퍼포먼스, 영화, 도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세상에 예술적 영감을 선사한 인물들에게 수여된다. 1992년을 시작으로 볼프강 틸만스(Wolfgang Tillmans), 제프 쿤스(Jeff Koons),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 등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이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는 엘름그린 & 드라그셋을 비롯해 영화배우 오거스트 딜(August Diehl), 영화감독 크리스티안 펫졸드(Christian Petzold), 바이올리니스트 데이비드 가렛(David Garrett) 등 8인(팀)이 함께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일상에 만연한 사회적 클리셰와 문화 구조에 질문을 제기하고, 이를 특유의 위트와 비판정신으로 재해석하는 작업을 전개해왔다. 베를리너 차이퉁의 수석 에디터 미리암 크레켈(Miriam Krekel)는 “베를린을 넘어 전세계에 영향을 미치는 예술인들에게 이 상을 수상하게 되어 영광이다. 그들은 다르게 생각하고, 다르게 행동한다. 우리 수상자들은 항상 의문을 제기하고 기꺼이 답을 찾고자 한다.”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지난 1월 28일 베를리너 페스트슈필레(Haus der Berliner Festspiele)에서는 시상식과 함께 이번 상의 의미를 공유하고 축하하는 갈라쇼가 열렸다.

[Source from B.Z. Culture Prize press release]


 
 
8 Elmgreen & Dragset Presents New Commissioned Public Installation for the City of Miami Beach
November 26, 2019 ~

Elmgreen & Dragset, Bent Pool, 2019. Pride Park, Miami Beach Convention Center. Commissioned by the City of Miami Beach’s Art in Public Places Program. Photo: Robin Hill


Artist: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드라그셋)
Exhibition Dates: Permanently Installed from Nov 26, 2019
Exhibition Organisation: Commissioned project for the city of Miami Beach (미국 마이애미 비치 시 공공미술 커미션 프로젝트)
Website: www.mbartsandculture.org/elmgreen-dragset-bent-pool/

Elmgreen & Dragset have created new installation titled Bent Pool for a commissioned project for the city of Miami Beach. Bent Pool is permanently installed outside the Miami Beach Convention Center to coincide with the Miami Art Week. Elmgreen & Dragset, who often reinterpret familiar spatial and cultural structures that surround us in modern times with criticality and subversive wit, offer viewers a fresh perspective into the landscape of the city with the Bent Pool. 

Bent Pool is a 6-meter-high sculptural installation which features a swimming pool folded in half, continuing Elmgreen & Dragset’s longstanding interest in the swimming pool motif. Identified by details such as the ladder, diving board, and pool lamps, the abstracted object can easily be recognized as a swimming pool even though its arched shape prevents it from carrying water. Drawing on the Minimalist reductive tradition and use of geometric forms, Bent Pool features a turquoise blue interior, one of Elmgreen & Dragset’s signature colors, and a matte white exterior, leading the work to stand out against the greenery of the park outside the Miami Beach Convention Center. Due to Miami Beach’s status as a beloved holiday destination, swimming pools are a natural part of the city’s fabric. The distorted shaped of the Bent Pool, however, makes us more aware of how objects are perceived relative to different contexts. Elmgreen & Dragset are not limited to presenting messages through the sculptures, but develop possibilities of public art that remind us of the enjoyment that can be found in so many experiences, oftentimes in the everyday.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마이애미 시 공공미술 커미션 프로젝트 신작 공개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이 마이애미 비치 시 공공미술 커미션 프로젝트로 설치 신작 <Bent Pool>을 선보인다. 마이애미 비치 컨벤션 센터 야외 공간에 영구 설치된 <Bent Pool>은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가 열리는 ‘마이애미 아트 위크‘와 맞물려 공개된다. 현대인을 둘러싼 익숙한 공간과 문화구조에 대해 끊임없이 자문하고, 특유의 위트와 비판정신으로 새롭게 재해석해온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작가의 눈을 통해 마이애미의 익숙한 풍경을 새로운 관점으로 매개한다.

<Bent Pool>은 엘름그린 & 드라그셋이 그간 선보여온 ‘수영장‘ 모티프 작업 군의 연장선에 있는 작품으로 제목처럼 수영장이 아치 형태로 구부러진, 높이 6미터에 달하는 대규모 설치작이다. 작품은 일반적인 수영장의 사다리, 다이빙 보드, 조명 시설 등을 충실히 재현하되, 구부러져 세워진 형태로 인해 물을 담을 수 없다는 근본적인 한계를 지니고 있다. 미니멀리즘적인 기하추상 형태의 이 작품은 엘름그린 & 드라그셋 특유의 청록색과 무광 흰색을 병치하여 공원의 푸른색과 선명하게 어우러진다. 미국의 대표 휴양도시 마이애미에서 ‘수영장‘은 도시 곳곳에서 볼 수 있는 보편적인 시설이지만, 왜곡된 형태의 이 수영장은 일상의 익숙한 대상이 맥락에 따라 새롭게 인식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다. 동시에 작가는 조각의 형태와 메시지의 전달에 국한되지 않고, 특정 지역에 일상적인 즐거움과 활기를 부여하는 공공미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자신의 방식대로 탐구한다.

[Source from Miami Beach Arts & Culture website]


 
 
9 Elmgreen & Dragset Presents New Installations for Kistefos Sculpture Park and Museum in Jevnaker, Norway
September 18, 2019 ~

Elmgreen & Dragset, Point of View – Part 2, installation view at Oslo’s Kistefos Museum, Norway. Photo: Benjamin Ward


Artist: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드라그셋)
Exhibition Dates: Permanentally Installed from Sep 18, 2019
Exhibition Venue: Kistefos scupture park and museum in Javnaker, Norway (노르웨이 제브나케르 키스테포스 박물관 지구(Kistefos Museum) 키스테포스 조각공원, 더 트위스트 전시관)
Websites: www.kistefosmuseum.com/sculptur/points-of-view-part-1
             www.kistefosmuseum.com/sculptur/points-of-view-part-2-1

Elmgreen & Dragset have created two new installations titled Point of View for Kistefos sculpture park and museum in Jevnaker, Norway, on view from September 18, 2019. Known for their site-specific installations, Elmgreen & Dragset have been working on undermining the rigid system and cultural frameworks that are embedded in the society we live in. This display is a continuation of the artist duo’s survey navigating the boundaries between individualism versus the collective and art versus institutions within the setting of a museum.

Point of View – Part 1 is a sculpture installed at the entrance of the Kistefos sculpture park, depicting a lonely white male figure leaning against a free-standing fragment of a wall and peeking into the park through a hole in the wall, this work challenges the conventions of the art institution as a cultural and social setting. As viewers walk through the park, a sculpture of the same male figure titled Point of View – Part 2 appears, this time peering directly into The Twist gallery through a glass window. The glass window acts as a device with which the audience looks onto the figure and vice versa, at the same time reinforcing the boundary between the audience and the lone man, further marginalizing the latter. Point of View – Parts 1&2 will be permanently displayed at Kistefos sculpture park and museum with the artist duo’s other works previously installed there, titled Forgotten Babies #2 and Warm Regards.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노르웨이 키스테포스 박물관에서 설치 신작 공개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설치 신작 2점이 9월 18일부터 노르웨이 키스테포스 박물관 지구에 전시된다. 장소 특정적 설치 작품으로 유명한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일상에 만연한 사회적 클리셰와 문화 구조에 질문을 제기하는 작업을 전개해왔다. 작가는 이번에도 특히 예술 기관이라는 특정 공간 속에서 개인과 사회, 예술과 제도 사이의 경계를 탐구하는 작품을 선보인다.

제브나케르에 위치한 키스테포스 조각 공원 입구에 설치된 <Point of View – Part 1>은 한 남자가 공원 입구에 세워진 벽의 구멍을 통해 공원 내부를 엿보고 있는 형상의 조각으로, 사회적이며 교양적인 기관으로 여겨지는 예술 기관에 대한 기존 관념에 저항한다. 공원 안쪽을 따라 걷다 보면 같은 남자가 이번에는 유리를 통해 ‘더 트위스트’ 전시장 안을 들여다보고 있는 모습의 또 다른 조각 <Point of View – Part 2>를 만나게 된다. 전시장의 유리창은 건물 외부의 남자와 내부의 관객들이 서로의 존재를 바라보게 하는 장치인 동시에, 관객들로부터 이 문제의 남자를 소외 및 분리시키는 일종의 경계로 기능한다. <Point of View – Parts 1&2>는 작가의 기존 설치 작품인 <Forgotten Babies #2>, <Warm Regards>와 더불어 키스테포스 박물관에 영구 전시될 예정이다.

[Source from Kistefos website]


 
 
10 Elmgreen & Dragset, Subject of Solo Exhibition Sculptures at the Nasher Sculpture Center
September 14, 2019 ~ January 05, 2020

Installation view at Nasher Sculpture Center, Dallas, US. Courtesy of the artists and Nasher Culpture Center. Photo: Kevin Todora

Artist: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드라그셋)
Exhibition Dates: Sep 14, 2019 - Jan 05, 2020 
Exhibition Venue: Nasher Sculpture Center (미국 댈러스 내셔 조각센터)
Website: www.nashersculpturecenter.org/art/exhibitions/exhibition/id/662?elmgreen--dragset-sculptures

The Scandinavian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Elmgreen & Dragset: Sculptures at the Nasher Sculpture Center in Dallas, Texas, U.S. through January 5, 2020. Elmgreen & Dragset reinterpret familiar spatial and cultural structures that surround us in modern times with criticality and subversive wit. For this show, the duo introduces a large selection of sculptures that employ both humor and poignant sarcasm.

One of the highlighted works of this exhibition, Watching depicts a young man sitting on a lifeguard chair, peering through binoculars. In the process of viewing him, viewers conjure up what he is seeing through the binoculars in their own imaginations, yet viewers will never be able to assume the position of the young man, since he is already occupying it. Another work, One Day, a sculpture of a young boy drawn instinctively to a rifle mounted in a display case, portrays the human desire towards means of power and survival. Meanwhile, Traces of a Never Existing History, originally commissioned as part of the 2001 Istanbul Biennial, is newly installed in the garden of the Nasher Sculpture Center. In conjunction with the exhibition, the Nasher Sculpture Center has also published Elmgreen & Dragset: Sculptures, an illustrated catalogue which will be the first appraisal of the duo’s sculptural oeuvre, complete with essays and interviews.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내셔 조각센터에서 개인전 《Sculptures》 개최

스칸디나비아 출신의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개인전 《Elmgreen & Dragset: Sculptures》가 미국 댈러스 내셔 조각센터(Nasher Sculpture Center)에서 2020년 1월 5일까지 열린다. 현대를 사는 우리를 둘러싼 익숙한 공간과 문화구조, 그리고 고착화된 관념에 대해 끊임없이 자문하고, 특유의 위트와 비판정신으로 새롭게 재해석해온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이번 전시에서도 내셔 조각센터 곳곳에 신선한 통찰력을 불어넣는 다양한 작품들을 공개한다. 

이번 전시의 대표 작품 <Watching>은 한 남자가 높은 의자 위에 앉아 쌍안경을 통해 무언가를 보고 있는 형태의 조각으로, 관람객들로 하여금 남자가 무엇을 보는지 궁금해하되 그의 눈높이에 도달할 수 없는 근본적인 한계에 봉착하게끔 만든다. 또 다른 작품 <One Day>는 진열된 소총에 자연히 이끌리는 어린아이의 형상을 통해 파괴적인 힘을 향한 인간 본연의 욕구를 드러낸다. 또한 지난 2001년 이스탄불 비엔날레에서 공개되었던 <Traces of a Never Existing History>가 미술관 야외 공간에 설치되어 새롭게 선보인다. 이번 전시를 기념하여 발간된 도록 『Elmgreen & Dragset: Sculptures』에는 작품뿐 아니라 에세이, 인터뷰 등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작업세계를 담은 다양한 콘텐츠들이 수록되어 있다. 

[Source from the Nasher Sculpture Center press release and website]
 
 
11 Elmgreen & Dragset to Participate in the Encounters sector of Art Basel Hong Kong
March 29, 2019 ~ March 31, 2019

City in the Sky, 2019, stainless steel, steel, aluminium acrylic glass, LED lights, 400 x 500 x 220 cm.
Courtesy of the artists, Kukje Gallery, Massimo De Carlo, and Perrotin. Photo: Andrea Rossetti


Artist: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드라그셋)
Exhibition Dates: Mar 29 - 31, 2019 (Preview: Mar 27 - 28)
Exhibition Venue: Hong Kong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 Kukje Gallery Encounters Booth EN3 (홍콩 컨벤션 센터 (HKCEC) 국제갤러리 인카운터스 부스 EN3)
Website: www.artbasel.com/hong-kong

The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will participate in the Encounters sector of this year’s Art Basel Hong Kong, which will open from March 29 to 31, 2019. The pair will showcase City in the Sky (2019), a new installation which manifests an imaginary city in a scaled model, installed upside-down. Inspired by the new financial centers of megacities such as Hong Kong, Shanghai, and London, it offers a kaleidoscopic overview of a fictional urban landscape in which illuminated skyscrapers are rendered as post-architectural archetypes. As the competition among global metropolises intensifies, local identities are influenced by events in other parts of the world, resulting in complex layers and aspirations that impact the cityscape. The installation prompts viewers to imagine their own ideal city. City in the Sky explores ideas first dealt with in Magic Mushrooms (2015), the duo’s permanent commission for DOKK1 in Aarhus, Denmark.

Elmgreen & Dragset will also participate in Art Basel Conversations A Common Place? | Artists in Art Fairs on Friday, March 29. The panel will be held from 2pm - 3:30pm at the Hong Kong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 and will be moderated by moderated by Özge Ersoy, Public Programs Lead at Asia Art Archive, Hong Kong. Other panelists include Hai Hsin Huang, Paco Barragán, and Iván Navarro.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Encounters) 부문 참가

듀오 아티스트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오는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열리는 아트바젤 홍콩(Art Basel Hong Kong) 인카운터스(Encounters) 부문에 참가한다. 가상의 도시를 설계 및 축소하여 뒤집은 형태로 재현한 <City in the Sky>(2019)는 홍콩, 상해, 런던 등 현대에 들어 새롭게 부상한 금융 중심지로부터 영감 받은 작품이다. 전형적인 현대 도시의 건축 디자인으로 표현된 가상 도시의 마천루는 반짝반짝 빛나며 흡사 만화경을 들여다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메가급 대도시들 간의 경쟁이 고조됨에 따라 각 지역의 정체성은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사건에 영향을 받게 되는데, 이런 과정을 통해 각 도시에 내재된 야망이 발현하고 궁극적으로 도시의 경관에까지 복합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덴마크 오르후스의 공공도서관 DOKK1의 커미션작업으로 선보인 <Magic Mushroom>(2015)에서 출발한 작가의 일련의 모험이 이번 신작 <City in the Sky>로 이어졌는데, 이로써 관람객으로 하여금 자신들이 꿈꾸는 이상적인 도시에 대해 반추하도록 한다. 

또한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아트바젤 홍콩이 같은 기간 마련하는 토크 프로그램 “A Common Place? | Artists in Art Fairs”에도 참여한다. 대만 작가 황하이신(Hai Hsin Huang), 독립 큐레이터 파코 바라간(Paco Barragán), 칠레 작가 이반 나바로(Iván Navarro)가 패널로 함께 참여하며, 문화, 정치, 사회, 경제가 교차하는 역사적 공간으로서의 아트 페어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아시아 아트 아카이브(Asia Art Archive)의 Özge Ersoy의 사회로 진행되는 본 행사는 3월 29일(금) 오후 2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다.
 
 
12 Elmgreen & Dragset Announced as Winner of the 2019 Wallpaper* Design Awards
~

Awarded Artist: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드라그셋)
Award-winning Work: Queer Bar/Powerless Structures, Fig. 21
Website: www.wallpaper.com/design/wallpaper-design-awards-2019-judges-awards

Elmgreen & Dragset’s Queer Bar/Powerless Structures, Fig. 21 (2005) is chosen as the winner of 2019 Wallpaper* Design Award. In contrast to the meaning associated with the title, this work speaks not so much to LGBT disenfranchisement but rather bygone pleasures. Specifically, it bemoans the fading ritual of meeting new friends or lovers at a bar, at a time when social media has all but driven in-person introductions into extinction.

A work from the same series will be shown at Kukje Gallery’s Elmgreen & Dragset exhibition which will open on March 21 through April 28. It will be a new major work in a circular form of 2 meters in diameter criticizing power and stereotypes in institutions.


엘름그린&드라그셋, 월페이퍼* 디자인 어워드(Wallpaper* Design Awards) 수상자로 선정

듀오 아티스트 엘름그린 & 드라그셋이 영국 유명 건축·디자인 잡지 월페이퍼(Wallpaper*)가 주는 ‘2019년 월페이퍼 디자인 어워드’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상작 <Queer Bar/Powerless Structures, Fig. 21>(2005)은 제목에서 연상되는 의미와는 대조적으로 성적소수자(LGBT)의 권리 박탈 문제보다는 지나간 즐거움에 대해 말한다. 특히, 소셜미디어가 사람들이 직접 대면하는 교류를 없애고, 더 이상 새로운 친구나 인연을 술집에서 만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안타까운 현실에 대해 한탄한다.

한편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오는 3월 21일부터 4월 28일까지 국제갤러리에서 개최하는 첫 번째 개인전에서 같은 시리즈의 작업을 선보일 계획이다. 지름 2 m 남짓한 원형의 형태로 제작된 신작은 제도권 내 권력이나 고정 관념을 비판하는 작가의 주요 작업 중 하나이다.

[Source from Wallpaper*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