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Byron Kim
(American, 1961)
 
Biography
Exhibi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Byron Kim, Julian Opie, and SUPERFLEX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August 00, 2021 ~ August 00, 2021

Installation view of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2021. Courtesy of the Daejeon Museum of Art.

Artists: 바이런 킴(Byron Kim), 수퍼플렉스(SUPERFLEX), 줄리안 오피(Julian Opie)
Exhibition Dates: July 6 – September 26, 2021
Exhibition Venue: Daejeon Museum of Art, Korea
Website: https://www.daejeon.go.kr/dmae/DmaExhibView.do?exType=01&menuSeq=6124&exSeq=105330&&pageIndex=1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contemporary artists Byron Kim, Julian Opie, SUPERFLEX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Inviting viewers to contemplate universal human experiences and the different ways to restore faith in humanity, the exhibition showcases works by key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ists alongside Pulitzer-winning photographs that document critical moments i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The two-part exhibition is organized under the broader theme of “trauma,” with the second section, titled 15 minutes, examining different psychological states as sources of artistic inspiration. Julian Opie’s Boston crowd 1. (2019), which depicts a group of people walking across an urban environment, offers viewers a fresh perspective on passersby encountered in our daily lives. Byron Kim’s Sunday Paintings (2008-2019) series records the subtle changes in the colors of the sky every Sunday on a small canvas. Inscribed on each canvas are short, journalistic entries that reflect his personal thoughts and temperaments, illustrating the artist’s desire to “relate the infinitesimal with the infinite.”

The Danish artist collective SUPERFLEX presents two works that highlight a uniquely clever approach to representing today’s milieu. Oscillating between an object of art and that of practicality, SUPERFLEX’s work has constantly questioned the existing economic and power structures within our contemporary society. In We Are Having The Time of Our Lives (2019), the artist collective translates a familiar phrase into an LED signboard, inviting viewers to contemplate on a universal human condition encompassing a range of unpleasant situations. Situated in another corner of the gallery space is Copy Right (2007), a replica of the renowned Ant Chair designed by the Danish architect Arne Jacobsen in 1953. Modifying the original design into a commercial format, SUPERFLEX explores the notions of originality and imitation in contemporary art and the dialectic between them. The exhibition, which presents works by leading contemporary artists to examine the role of art in documenting human history, runs through September 26.

바이런 킴, 수퍼플렉스, 줄리안 오피, 대전시립미술관 그룹전 《트라우마: 퓰리처상 사진전 & 15분》 참가

세계적인 현대미술가 바이런 킴, 수퍼플렉스, 줄리안 오피가 대전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트라우마: 퓰리처상 사진전 & 15분》에 참가한다. ‘인간성’의 성찰과 회복에 대한 고찰을 목표로 기획된 본 전시는 근현대사의 주요 장면을 포착한 퓰리처상 수상 사진작과 함께 전세계를 아우르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으로 꾸려진다.

‘트라우마’라는 큰 주제 아래 두 개의 섹션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의 ‘15분’ 섹션에서는 인간의 다양한 심리 상태와 예술적 영감의 관계성에 주목한다. 줄리안 오피는 복잡한 도시를 바쁘게 걷는 현대인의 모습을 담아낸 작품 <Boston crowd 1.>(2019)을 선보이며 주변 환경 속 타인을 새로운 방식으로 마주하게끔 이끈다. 바이런 킴의 <Sunday Paintings>(2008-2019) 연작은 매주 일요일의 하늘을 동일한 크기의 소형 캔버스에 담고 작가의 일상적 소회를 기록한 작품으로, ‘아주 극미한 것과 무한한 것을 연결시켜’ 개개인의 작은 일상을 담아내고자 하는 작가의 소박한 정서를 보여준다.

덴마크 출신 3인조 작가그룹 수퍼플렉스는 이번 전시에서 특유의 위트가 돋보이는 두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수퍼플렉스는 미술 작업과 실용적 물품 사이를 오가며 현대사회의 경제 및 권력 시스템에 대해 끊임없이 의문을 제기해왔다. 간판의 시각적 주목성을 활용한 <We Are Having The Time of Our Lives>(2019)는 일상적인 관용구를 파란색 LED 조명 설치로 변모시키며 인류가 공통적으로 당면한 현 상황에 대한 인식과 자각을 시사한다. 전시장 한 켠에 자리한 <Copy Right>(2007)은 덴마크 건축가인 아르네 야콥센이 1953년 디자인한 스테디셀러 ‘개미 의자(앤트 체어)’를 모방한 작품으로, 현대미술의 주요 화두 중 하나인 독창성과 모방의 개념, 나아가 그 사이의 변증법을 다룬다. 현대미술가들의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시대의 목소리를 담는 예술의 역할을 조명하는 본 전시는 오는 9월 26일까지 진행된다.

[Source from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press release]
 
 
2 Byron Kim and Kyungah Ham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 held at the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CHAT), Hong Kong
March 21, 2020 ~ July 26, 2020

Installation view of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 CHAT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Hong Kong, 2020. Photo: Courtesy of CHAT

Artists: Byron Kim(바이런 킴), Kyungah Ham(함경아)
Exhibition Dates: Mar 21 – Jul 26, 2020 
Exhibition Venue: CHAT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Hong Kong
Website: www.mill6chat.org/event/unconstrained-textiles-stitching-methods-crossing-ideas/

The contemporary artists Byron Kim and Kyungah Ham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 running through July 26, 2020 at the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hereafter CHAT), Hong Kong. CHAT, which opened its doors to the public last March, is a part of the heritage conservation project of The Mills, formerly a textile factory owned by the Nan Fung Group. Committed to curating programs that introduce the heritage and aesthetics of textile arts, CHAT’s current exhibition showcases seven artists who explore undiscovered potentials of textiles within contemporary art discourse, breaking free of the stereotype that textile belongs to the domains of female artists, crafts, and design. 

As part of the exhibition, Kyungah Ham presents a colorful array of embroidery paintings including her signature SMS series. The process of sending camouflaged messages across the border to North Korea, where the hand embroiderers interweave the message stitch by stitch into the form of an embroidery painting, followed by an unforeseeable period of waiting for the embroiderers’ response, encompasses the realities of a divided nation identified by censorship, smuggling, confidentiality, and tension. Meanwhile, Byron Kim’s paintings of bruised skin employ textile techniques such as dyeing the canvas to deliver the tenderness and sensitivity of human flesh. Kim’s work discusses the ways that people interact with society by depicting the skin as an easily damageable yet recoverable layer connecting the inner and outer dimensions of the human body. A virtual Curator Tour, led by CHAT’s director Takahashi Mizuki, is also provided online (youtube.com/watch?v=SdY5L28r0tM&feature=youtu.be) for public access. 


바이런 킴, 함경아 홍콩 CHAT 그룹전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 참가

현대미술가 바이런 킴, 함경아가 홍콩 CHAT에서 열리는 그룹전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2020년 7월 26일까지)에 참여한다. 작년 3월 개관한 CHAT은 홍콩 섬유 산업을 주도해온 난펑 그룹(Nan Fung Group)의 섬유 공장을 개조하여 만든 예술 공간으로, 섬유 예술의 유산과 정신을 조명하는 전시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7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그룹전은 오랫동안 여성, 공예, 디자인의 영역으로 분류되었던 섬유 예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동시대 미술의 맥락에서 탐구한다.

함경아는 이번 전시에서 대표 연작 <SMS>를 비롯한 다수의 자수 회화 연작을 선보인다. 메시지가 숨겨진 도안을 북한으로 보내고, 익명의 북한 자수 노동자들이 한 땀 한 땀 자수로 새긴 결과물을 돌려받는 방식으로 제작되는 함경아의 자수 회화에는 검열, 밀수, 암호, 긴장감 등 보이지 않는 분단의 현실이 내재되어 있다. 바이런 킴은 캔버스를 피부로 전환시켜 외상을 표현한 <멍(Bruise)> 회화 연작을 소개한다. 작가는 섬세한 피부의 질감을 표현하기 위해 먼저 섬유 염색 기술로 캔버스 천을 염색하고, 그 위에 멍을 그려나간다. 작품은 내부와 외부의 경계이자, 쉽게 상처받는 동시에 놀라운 치유의 능력을 지닌 ‘피부’를 통해 우리가 세상과 관계 맺는 방식을 이야기한다. 한편 전시는 유튜브에 공개된 CHAT 디렉터 타카하시 미즈키(Takahashi Mizuki)의 ‘큐레이터 투어(Curator Tour)’를 통해서도 관람 가능하다. (youtube.com/watch?v=SdY5L28r0tM&feature=youtu.be)

[Source from the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press release]
 
 
3 Byron Kim Announced as the 2019 Recipient of the Robert De Niro, Sr. Prize
December 03, 2019 ~

Artist portrait of Byron Kim. Photo: Keith Park


Awarded Artist: Byron Kim (바이런 킴)
Award Organisation: Tribeca Film Institute (트라이베카영화협회)
Website: www.meganfoxkellyartadvisory.cmail19.com/t/ViewEmail/t/CCE8E383A3E825802540EF23F30FEDED/7668B21E5122B99E4BD7C9066BE4161D

The contemporary artist Byron Kim is the 2019 recipient of the esteemed Robert De Niro, Sr. Prize. Established in 2011 by Robert De Niro, Jr. in honor of his late father, the accomplished painter Robert De Niro, Sr., the prize recognizes a mid-career American artist for their significant and innovative contributions to the field of painting with a $25,000 merit-based prize. Byron Kim is the eighth artist to have received this prize following the Stanley Whitney (2011), Joyce Pensato (2012), Catherine Murphy (2013), Robert Bordo (2014), Laura Owens (2015), R.H. Quaytman (2016), and Henry Taylor (2018).

Byron Kim’s work captures the everyday subject and scenery while balancing formal ingenuity with conceptual sophistication. Kim is widely known for his Sunday Paintings, to which the artist has been committing himself to a single painting of the sky every Sunday on a uniform 35.5 x 35.5 cm canvas since 2001. Byron Kim has been exploring intrinsic spirituality through the mundane and profound details of the everyday. William S. Smith, part of the Robert De Niro Sr. Prize selection committee and Editor of Art in America, remarked, “Byron Kim demonstrates how a minimalist visual vocabulary can be maximally affecting. His paintings reflect his careful attention to the subtleties of color, surface, and light while simultaneously demonstrating the medium’s ability to facilitate everything from broad social engagement to deeply personal rumination.” Kim is currently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Byron Kim: The Sunday Paintings at Museum of Contemporary Art Cleveland, USA, through January 5, 2020.


바이런 킴(Byron Kim), 2019년 로버트 드 니로 시니어상 수상

현대미술가 바이런 킴이 2019년 로버트 드 니로 시니어상(Robert De Niro Sr. Prize)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이 상은 세계적인 화가 로버트 드 니로 시니어를 기리기 위해 그의 아들인 배우 로버트 드 니로가 2011년 처음 제정한 상으로, 매년 회화 분야에 공헌한 미국 중견 작가 한 명을 선정하여 상금 2만 5천달러를 수여한다. 바이런 킴은 스탠리 휘트니(Stanley Whitney), 조이스 펜사토(Joyce Pensato), 캐서린 머피(Catherine Murphy), 로버트 보르도(Robert Bordo), 로라 오웬스(Laura Owens), R.H. 쿠에이트만(R.H. Quaytman), 헨리 테일러(Henry Taylor)에 이은 8번째 수상 작가다.

일상적인 소재와 풍경을 구상과 추상을 넘나드는 특유의 조형언어로 표현해온 바이런 킴은 2001년부터 현재까지 매주 일요일 그날의 하늘을 동일한 크기의 소형 캔버스(35.5 x 35.5 cm)에 그린 <Sunday Paintings>연작으로 잘 알려져 있다. 작가는 일상적인 소재를 통해 본질적이고 큰 그림의 ‘삶’을 그려내는 고유한 회화 세계를 구축해왔다. 심사위원인 아트 인 아메리카 에디터 윌리엄 스미스(William S. Smith)는 “바이런 킴은 미니멀한 시각적 어휘가 어떻게 보다 큰 주제를 표현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작가다. 그의 작품은 색, 표면, 그리고 빛의 미묘함에 주의를 기울이는 동시에 개인적 성찰에서 사회적 관여에 이르기까지 넓은 영역의 주제를 포괄한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바이런 킴은 현재 미국 클리브랜드 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 《Byron Kim: The Sunday Paintings》(2020년 1월 5일까지)를 진행 중이다.

[Source from the official statement issued by The Estate of Robert De Niro Sr.]


 
 
4 Kukje Gallery to Open Busan Branch on August 24, 2018
August 24, 2018 ~ August 23, 2020


Venue: F1963 Kukje Gallery Busan
Business Time: 10am - 6pm, closed on Monday

Kukje Gallery Busan will open on August 24, 2018. Founded in 1982 and based in Sogyeok-dong, Seoul, Kukje Gallery is launching its first-ever outpost at a scale of approximately 330m2 in F1963, a cultural complex located in Mangmi-dong, Suyeong-gu, Busan. Diverging from the global expansion strategy utilized by mega-galleries abroad, Kukje Gallery is steadfastly committed to remaining domestic, instead of following the overwhelming trend of launching outposts around the world. Kukje Gallery's decision to open its first outpost in over 35 years since its founding is established on the recognition of the importance of Busan's international and regional outreach, along with the city's substantial cultural and artistic infrastructure. Since 2014, Kukje Gallery has been a regular exhibitor at Art Busan, regularly introducing works by major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to audiences in the Yeongnam region. The gallery strongly believes that Busan will establish itself as the new arts hub of Asia and feature a new facade of the Korean art scene.

To celebrate the inauguration of the Busan branch,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who were seldom showcased in the city. The inaugural installation will present works by leading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Lee Ufan, Kwon Young-Woo, Park Seo-Bo, and Ha Chong-Hyun, along with those by Sungsic Moon and Haegue Yang. Works by these foremost Korean artists will be shown in dialogue with works by an international roster of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Roni Horn, Candida Höfer, Ugo Rondinone, Bill Viola, Byron Kim, and Julian Opie, whose first solo showcase in Busan took place at the F1963 earlier this year.

By opening its Busan branch in the popular cultural complex F1963, Kukje Gallery anticipates a wider and more extensive outreach not only to the regional art lovers but also to the general public. Kukje Gallery will introduce a diverse range of programs to the Busan audiences, showcasing works by the gallery's foremost contemporary artists in dialogue with the unique attributes of the F1963 space. Kukje Gallery Busan will be open from 10am to 6pm every Tuesday through Sunday. 


국제갤러리, 8월 24일 부산점 개관

국제갤러리가 오는 8월 24일 부산점을 개관한다. 서울 소격동 소재의 국제갤러리는 1982년 개관 이래 최초의 분점인 부산점을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F1963에 약 100평 규모로 연다. 해외 대형 갤러리들이 글로벌 진출 전략의 일환으로 전세계 곳곳에 분점을 개관하는 추세와는 달리 국내 활동만을 고수해왔던 국제갤러리는 부산만의 국제성과 지역성, 문화예술 인프라를 주요하게 인식하여 부산점을 개관하기로 결정했다. 2014년부터 아트 부산 등에 꾸준히 참가하며 영남 지역에서 꾸준히 국내외 작가들과 작품을 소개해온 국제갤러리는 부산이 고유한 에너지를 바탕으로 한국 미술의 또 다른 국면과 발전을 보여주는 아시아 미술의 주요 도시로 자리잡을 것이라 확신한다. 

이번 부산점 개관을 기념하며 국제갤러리는 그 동안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세계적인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국내작가로는 이우환,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등 단색화 거장의 작품부터 문성식, 양혜규 등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로니 혼, 칸디다 회퍼, 우고 론디노네, 빌 비올라, 바이런 킴 그리고 지난 봄 F1963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줄리안 오피 등의 작품이 소개된다. 

국제갤러리는 대중적인 복합문화예술공간 F1963에 입점함으로써 해당 지역의 미술 애호가들은 물론 지역 시민과 더욱 가까워지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부산점만의 공간 특성을 고려하여 동시대 미술을 대표하는 국내외 소속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보이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부산에서의 새로운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국제갤러리 부산점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