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Na Kim
(Korea, 1979)
 
Biography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Na Kim, Subject of Solo Exhibition Bottomless Bag at Buk-Seoul Museum of Art 
March 26, 2020 ~ September 13, 2020

Installation view of Bottomless Bag, Buk-Seoul Museum of Art, Seoul Museum of Art, 2020. Photo: Unreal Studio ⓒ 2020 Seoul Museum of Art All rights reserved

Artist: Na Kim(김영나)
Exhibition Dates: Mar 26 – Sep 13, 2020 * Available for viewing from May 6, 2020. RSVP at www.yeyak.seoul.go.kr/reservation/view.web?rsvsvcid=S200504110149254014
Exhibition Venue: Children’s Gallery, Buk-Seoul Museum of Art(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어린이갤러리)
Website: www.sema.seoul.go.kr/ex/exDetail?exNo=497062&glolangType=ENG&searchDateType=CURR&museumCd=ORG08

The graphic designer Na Kim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Bottomless Bag at the Seoul Museum of Art’s (hereafter SeMA) Buk-Seoul Museum of Art (hereafter Buk-SeMA) branch through September 13, 2020. This presentation marks the 14th edition of the children’s exhibition to take place at the museum. Widely recognized for her multifaceted practice that spans art and design, Kim reshapes her use of visual language to an unprecedented dimension by combining the formal elements of graphic design. Bottomless Bag owes its title to a little tool bag that used to be sold at stationary stores in front of elementary schools mainly during the 1980s to the 1990s. On view will be a selection of 11 works including murals, installations, and video which embody the moments and memories attached to objects from the past. 

The Children’s Gallery, in which the exhibition is held, is transformed into Kim’s very own “bottomless bag,” revealing the artist’s unique exploration into and relationship with her collection of archived objects. The idea of ‘collecting,’ which is the central theme for SeMA this year as well as a representation of Kim’s design methodology, suggests the importance of archived objects by reflecting upon the value and beauty of everyday life. The exhibition presents eight new works including the video installation RYB and G (2020) and print installation Self Portrait (2020), along with three earlier works including 2’13”, 4.6 Meters (2019), a set of three spiral staircases painted in primary colors, previously displayed at the Gwangju Design Biennale last September. Beck Jee-sook, Director of SeMA, has remarked: “By perceiving graphic design as a method for communication, the audience will be encouraged to cultivate a level of visual literacy which will allow them to interpret, critically assess, and create their own images upon encountering Kim’s unique design methodology and visual language through this exhibition.” 


김영나,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어린이 전시 《물체주머니》 개최

그래픽 디자이너 김영나의 개인전 《물체주머니》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2020년 9월 13일까지 열린다. 북서울미술관이 14번째로 마련한 어린이 전시인 김영나의 개인전은 디자인과 미술을 넘나들며 전방위적으로 활동하는 작가가 고유의 디자인적 사고를 통해 시각 언어를 새롭게 재배치한 자리다. 전시 제목인 ‘물체주머니’는 1980-90년대 학교 앞 문방구에서 팔던 학습 도구 주머니 이름으로, 《물체주머니》는 추억의 사물들에 깃든 시간과 기억을 담은 벽화, 설치, 영상 등 총 11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 공간은 디자이너의 ‘물체주머니’로 김영나가 수집과 아카이빙을 통해 발견한 사물의 의미를 작가만의 규칙으로 해석하고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방식을 펼쳐 보인다. 2020년 서울 시립미술관의 기관 의제인 동시에 김영나의 디자인 방법론인 ‘수집’은 수집을 통해 발견한 사물의 의미를 체험함으로써, 일상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성찰하는 태도를 제안한다. 전시는 영상 설치작 <빨강, 노랑, 파랑 그리고 녹색>(2020), 평면 설치작 <자화상>(2020)을 포함한 신작 8점을 새롭게 선보이며, 지난 9월 광주비엔날레에서 선보인 삼원색의 나선형 계단형 작품 <2분 13초, 4.6 미터>(2019)도 함께 공개된다. 백지숙 서울시립미술 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디자인은 소통의 언어라는 관점에서 김영나의 디자인적 사고와 시각 언어를 통해 관람자들이 이미지를 해석하고 비판하고 창조하는 시각적 문해력(visual literacy)을 기를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Source from the Buk-SeMA press release]
 
 
2 Graphic Designer Na Kim Participates as Artistic Director of the Inaugural Edition of Fikra Graphic Design Biennial 
November 02, 2018 ~ November 30, 2018

Ministry of Graphic Design, Photo: Obaid Al Budoor


Exhibition Title: Ministry of Graphic Design
Exhibition Dates: Nov 8 – Nov 30, 2018
Exhibition Plan: Na Kim, Emily Smith, Prem Krishnamurthy
Exhibition Venue: Bank of Sharjah, Sharjah, UAE (아랍에미리트 샤르자 은행)
Website: www.fikrabiennial.com/curatorial-approach/

The graphic designer Na Kim is one of the three artistic directors—alongside Prem Krishnamurthy and Emily Smith—of the inaugural edition of Fikra Graphic Design Biennial titled Ministry of Graphic Design, on view through November 30, 2018 at the Bank of Sharjah. The first edition of Fikra Graphic Design Biennial 2018 gathers over forty hybrid practitioners, independent initiatives, collective voices, enthusiastic newcomers, and others whose practice engages with design. Their projects are juxtaposed with historical work from both the region and the world.

Reflecting on innovation-focused administrative structures and positions in the United Arab Emirates, the theme of the Biennial, Ministry of Graphic Design comprises of six curatorial “Departments,” each focusing on diverse display formats exploring graphic design’s influence in shaping the present and imagining potential futures. The Ministry’s open-ended approach sets the stage for considering graphic design beyond its fast-paced commercial definitions as a broader social and cultural field of action.

Na Kim is currently based between Seoul and Berlin as a member of Table Union. She was responsible for the spearheading the concept and design for GRAPHIC Magazine from 2009 to 2011 and has initiated series projects based on her monograph SET since 2015. In addition, Kim has been a curator for Brno Biennale, Chaumont Festival, and Seoul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 Kim’s works have been included in many institutional exhibition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Victoria & Albert Museum, Museum of Modern Art, Milan Triennale Museum, and Die Neue Sammlung amongst others.


김영나 그래픽 디자이너, 샤르자에서 열리는 제1회 피크라 그래픽 디자인 비엔날레 예술 감독으로 참여

그래픽 디자이너 김영나가 전시 기획자 프렘 크리슈나무르티(Prem Krishnamurthy), 에밀리 스미스(Emily Smith)와 함께 공동 예술감독으로 참여한 피크라 그래픽 디자인 비엔날레 《Ministry of Graphic Design》가 오는 11월 30일까지 아랍에미리트 샤르자 은행 건물에서 진행된다. 지난 11월 8일 처음으로 선보인 피크라 그래픽 디자인 비엔날레는 디자인 관계자들을 비롯, 40명 이상의 다양한 예술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그들이 속한 지역과 세계를 반영한 역사적 작업을 작품과 병치해 선보인다.

이번 피크라 디자인 비엔날레의 테마는 ‘그래픽 디자인의 내각(Ministry of Graphic Design)’으로, 아랍에미리트의 혁신적 행정 구조와 위치를 반영하듯 총 6개의 조직 부서로 전시를 구성했다. 각 부서는 현재와 잠재적 미래에 대한 상상력을 탐구하고 현실화하는 그래픽 디자인의 영향을 다채롭게 구현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러한 비엔날레의 개방적 접근은 그래픽 디자인 시장을 빠르게 성장, 발전시키는 상업적 의미를 넘어 그래픽 디자인을 사회 및 문화적 활동 분야로 간주하고 더 넓은 의미로 활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김영나는 현재 서울과 베를린을 오가며 ‘테이블 유니온’의 멤버로도 활동 중이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계간 ‘그래픽(GRAPHIC)’ 매거진의 아트디렉터 및 편집자로 컨셉과 디자인을 총괄했으며, 2015년부터는 김영나의 모노그래프 <SET>를 기반으로 연계한 프로젝트를 이어왔다. 브루노 비엔날레, 쇼몽 그래픽 디자인 페스티벌, 서울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큐레이터로도 활동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뮤지엄, 뉴욕 MoMA, 밀라노 트리엔날레 뮤지엄 등 국내외 다양한 전시에 참여한 바 있다.

[Source from Fikra Graphic Design Biennial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