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Kim Yong-Ik
(Korean, 1947)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Kim Yong-Ik, Subject of Solo Exhibitions in Berlin and New York, Presents New Monograph with French Publishing House Cahiers d'Art
April 27, 2019 ~ August 24, 2019

Installation view of Kim Yong-Ik: Speaking of Latter Genesis, 2019. Image by Jeremy Haik.

Artist: Kim Yong-Ik (김용익)     
Exhibition Dates: Berlin Apr 27 - Aug 24, 2019 / New York May 03 - Jun 15, 2019
Exhibition Venues: Galerie Barbara Wien (베를린 바바라 빈 갤러리), Tina Kim Gallery (뉴욕 티나킴 갤러리)
Websites: www.barbarawien.de/gallery.php
www.tinakimgallery.com/exhibitions/kim-yong-ik2/press-release
www.cahiersdart.com/news/2018/march-2018/kim-yong-ik-untitled-utopias

Kim Yong-Ik, a conceptual artist who has maintained a distinct stance amid the dominant artistic movements in Korea throughout his 40-year career, will unveil This is not the answer at Galerie Barbara Wien to coincide with the Gallery Weekend Berlin program. As his first-ever solo presentation in Germany, Kim will show a selection of major works stemming from the 1970s to today, including sculpture, painting, and drawing. Notable works in the show include Kim’s early wall installations entitled Plane Object (1974–81) and Closer... Come Closer..., also known as the "polka dot paintings", which he began in the early 1990s. The show will also encompass his most recent works, wherein he draws lightly with coloured pencils and pencil on large white canvases, repeating and overlaying the geometrical forms of squares and circles. 

Running parallel with the Berlin show, a new rendition of Kim Yong-Ik’s canvas installation is on view at Tina Kim Gallery, New York, through June 15, 2019. For his solo exhibition at Tina Kim Gallery, Kim has created a site-specific wall installation that engages directly with the space. A series of dots line the room, moving off the canvas and directly onto the walls. By expanding his work beyond the painting surface and into the physical gallery space, the architecture becomes part of the work itself, demonstrating the artist’s refusal to be bound by the constraints of traditional artworks.

In addition, a new monograph on the artist will be published by French publishing house Cahiers d'Art in collaboration with Tina Kim Gallery and Kukje Gallery. Chronologically tracing his 40-year long career, the publication will include texts by Beck Jee-Sook, Director of the Seoul Museum of Art (SeMA); Philippe Vergne, Director of the Serralves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Porto; and an artist interview by curator, art critic, and Cahiers d’Art editor Hans Ulrich Obrist.


김용익, 베를린과 뉴욕 개인전 개최 및 프랑스 까예다르 출판사에서 모노그래프 발간

한국 미술의 주요 흐름 가운데 독립적인 위치를 고수해온 대표적인 원로 작가 김용익은 ‘갤러리 위켄드 베를린’ 기간에 개막한 베를린 바바라 빈 갤러리에서의 개인전 《이것은 답이 아니다》를 오는 8월 24일까지 선보인다. 독일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작가의 이번 개인전은 197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근 40여 년 간 작업 세계의 근간을 이루어온 회화, 드로잉, 설치 등 주요 작업 15여 점으로 구성된다. 특히 작가의 초기 연작인 〈평면 오브제>(1974–81)와 1990년대 초에 시작된 "땡땡이 회화" 연작 〈가까이… 더 가까이…〉 등 주요 대표작을 만날 수 있다. 또한 흰 캔버스 표면에 색연필과 연필로 사각형, 원 등 기하학적 형태를 반복적으로 얇고 희미하게 덧씌우는 방식으로 작업한 최근작을 처음 소개한다.

한편 오는 6월 15일까지 뉴욕 티나킴 갤러리에서 개최되는 김용익의 개인전에서는 2017년부터 지속해 온 장소특정적 캔버스 설치 작업이 공개된다. 일련의 질서 아래 화면을 구성하는 원들은 캔버스 표면을 넘어 갤러리 벽으로 일탈하는 등 전시장 벽면 전체를 일정한 간격으로 점령한다. 물리적, 개념적 확장을 통해 회화의 표면을 넘어 주변 공간까지 반영하는 이번 작품은 김용익이 90년대 후반 모더니즘의 규범과 제약을 교란시키고자 시도했던 월 드로잉 연작을 재해석한 작업이다. 

한편 시각예술 전문 출판사인 파리 까예다르(Cahiers d'Art)는 티나킴 갤러리, 국제갤러리와의 협력 하에 김용익의 40년 화업을 연대별로 담은 모노그래프를 발간하였다. 이 도록에는 서울시립미술관(SeMA) 관장 백지숙과 포르투 세할베스 현대미술관 디렉터 필립 베른(Philippe Vergne)의 글, 그리고 김용익과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Hans Ulrich Obrist)의 인터뷰가 수록되었다.

[Source from Galerie Barbara Wien, Tina Kim Gallery, and Cahiers d'Art websites]
 
 
2 Kim Yong-Ik, Subject of Solo Exhibition untitled utopias at Cahiers d'Art, Paris
April 11, 2018 ~ September 01, 2018

Untitled, 2018. Print 60 x 80cm. Thomas Lannes, Paris, courtesy Cahiers d'Art.

Artist: Kim Yong-Ik(김용익)
Exhibition Title: untitled utopias
Exhibition Dates: Apr 11 - Sep 1, 2018
Exhibition Venue: Cahiers d’Art Paris, France
Website: www.cahiersdart.com/news/2018/march-2018/kim-yong-ik-untitled-utopias

Kim Yong-Ik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untitled utopias at the Cahiers d’Art gallery in Paris, France, from April 12 through September 1, 2018. The artist’s solo exhibition in France, Kim showcases three series of new prints produced in February 2018 in collaboration with the Cahiers d’Art publishing house. According to Kim Yong-Ik, we have entered an era of collection, deconstruction, and compilation; an age where editing is a required process for art-making. In place of creating new works, the artist presents a clear reframing of his practices by reappropriating and reinterpreting past ideas. In conjunction with the exhibition, Cahiers d’Art will publish a monograph in fall of 2018 that examines Kim Yong-Ik’s four-decade career.

 

김용익, 파리 Cahiers d’Art에서 개인전 《untitled utopias》 개최

김용익은 2018년 4월 12일부터 9월 1일까지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까예 다르(Cahiers d’Art) 갤러리에서 개최되는 개인전 《untitled utopias》를 통해 지난 2월 파리의 유서 깊은 판화 공방에서 제작된 일련의 판화 연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용익 작가에 의하면, 우리는 더 이상 새로운 창작이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으며, 수집, 해체, 재배치만이 가능한 시대에 접어들었다. 작가는 새로운 작품을 만드는 대신, 과거의 아이디어를 재전유하고 재해석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올해 하반기에는 까예 다르 출판사와 작가의 40년 화업을 시대별로 나누어 조망하는 도록 발간을 앞두고 있다.

[Source from Centre de Création Contemporaine Olivier Debré press release]


 
 
3 김용익,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및 브리스톨 스파이크 아일랜드에서 개인전 개최
September 30, 2017 ~ December 17, 2017

Kim Yong-Ik, Installation view, I believe my works are still valid, Spike Island (2017) Courtesy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Photography by Stuart Whipps.

전시제목: 《I Believe My Works Are Still Valid(나는 아직 나의 작품을 유효하다고 믿는다)》
전시장소: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Korean Cultural Centre, London)
전시기간: 2017년 9월 26일 – 11월 4일 (오프닝 9월 25일)
웹사이트: http://london.korean-culture.org/ko/22/board/1/read/85839

전시장소: 브리스톨 스파이크 아일랜드 (Spike Island, Bristol)
전시기간: 2017년 9월 30일 – 12월 17일 (오프닝 9월 29일)
웹사이트: http://www.spikeisland.org.uk/

아티스트 토크: 김용익, 양혜규 대담
행사연사: 김용익, 양혜규, 헬렌 레그 (Helen Legg)
행사일정: 2017년 10월 3일 (화) 5시
행사장소: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Korean Cultural Centre UK, Grand Buildings, 1 - 3 Strand, London WC2N 5BW)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영국 런던의 주영한국문화원과 브리스톨의 스파이크 아일랜드에서 유럽에서의 첫 개인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주영한국문화원이 2014년부터 한국 중견 작가를 지원하기 위해 개최해 온 ‘올해의 작가’ 전의 일환으로, 올해는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실험적인 현대미술을 소개하는 기관으로 인지도 있는 미술기관인 스파이크 아일랜드와 공동으로 마련되었다. 주영한국문화원은 2017 올해의 작가’로 1970년대의 모더니즘부터 80, 90년대의 개념미술, 민중미술, 공공미술 등 한국 미술의 주요 흐름을 거쳐오는 가운데 독자적인 위치를 고수해 온 김용익을 선정하였다. 9월 26일부터 11월 4일까지 주영한국문화원에서는 전시 공간을 캔버스로 상정하여 구상한 김용익의 새로운 장소 특정적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이어 9월 30일부터 열리는 스파이크 아일랜드의 전시에서는 김용익이 1970년대부터 현재까지 전개해 온 회화, 드로잉, 설치 작품들을 회고전의 형식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10월 3일에는 주영한국문화원에서 김용익과 양혜규의 대담이 개최되어 김용익이 다음 세대의 현대미술작가들에게 끼친 영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Kim Yong-Ik is featured in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Europe jointly presented by Spike Island in Bristol and the Korean Cultural Centre UK in London. The show is the 4th edition of the KCCUK’s ‘Artist of the Year’ exhibition, which was established in 2014 to highlight the practice of seminal artists of Korean contemporary art. As part of the ‘UK/Korea 2017–18’ season, this year’s iteration is co-organized with Spike Island, a prominent arts institution that introduces experimental contemporary art. The KCCUK has selected Kim Yong-Ik as the ‘2017 Artist of the Year,’ celebrating the artist’s pioneering oeuvre that has evolved alongside, while maintaining an individual stance amidst, the major currents of Korean art history, including the Dansaekhwa generation of the 1970s and conceptual art, Minjung art, and public art of the 1980s and 1990s. From September 26 to November 4, 2017, the KCCUK presents new site-specific installations that envisage the exhibition space as a canvas in and of itself. The counterpart exhibition at Spike Island, open from September 30, surveys a selection of drawings, paintings and installations from the 1970s onwards in the form of retrospective. A discussion between Kim Yong-Ik and Haegue Yang will take place on October 3 at the KCCUK on Kim’s legacy and its impact on subsequent generations of contemporary artists. 


[Source from KCCUK press release]
 
 
4 Kukje Gallery Participates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KIAF)
September 21, 2017 ~ September 24, 2017

Julian Opie’s Flight attendant and Solicitor. 1 (2015), Vinyl on wooden stretcher, 227.7 x 174 x 3.5 cm

Exhbition Dates: September 21 - 24, 2017
Exhibition Venue: Coex A & B Hall (코엑스 A, B홀)
Booth Location: Kukje Gallery Booth B118
Website: www.kiaf.org/2017/ko/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i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ixty one galleries from 31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KIAF 2017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September 20 and take place from September 21 to 24 in halls A and B at COEX, located in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rtists including Kim Yong-Ik, Gimhongsok, Ahn Kyuchul, Haegue Yang, Lee Kwang-Ho, Lee Ufan, Wook-kyung Choi, Ha Chong-Hyun, and Kyungah Ham.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Ghada Amer, Donald Judd, Michael Joo, Bill Viola, Anish Kapoor, Ugo Rondinone, Jean-Michel Othoniel, Jenny Holzer, Julian Opie, and Candida Höfer.


국제갤러리, 2017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2017년 9월 20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며, 이번 KIAF 2017에는 31개국 161개의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김홍석, 안규철, 양혜규, 이광호, 이우환, 최욱경, 하종현, 그리고 함경아의 작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가다 아메르, 도널드 저드, 마이클 주, 빌 비올라, 아니쉬 카푸어, 우고 론디노네, 장-미셸 오토니엘, 제니 홀저, 줄리안 오피, 그리고 칸디다 회퍼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5 김용익, 뉴욕 Asia Art Archive 토크 참여
May 05, 2017 ~ May 05, 2017

Kim Yong-Ik artist portrait, 2016. Photo by Keith Park.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김용익
토크제목: Art Space Pool: A History with Kim Yong-Ik, Sunghee Lee, and Sohl Lee
토크일정: 2017년 5월 5일 금요일 오후 6시 30분 
주최기관: Asia Art Archive, New York
웹사이트: http://www.aaa-a.org/programs/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2017년 5월 5일에 뉴욕 Asia Art Archive에서 개최되는 토크 프로그램 <대안공간 풀: 김용익, 이성희, 이솔과 함께 하는 역사>에 참여한다. 대안공간 풀(이하 “풀”)은 1999년에 20명의 작가-큐레이터, 미술비평가, 그리고 학제간의 작가 및 사상가들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서울에 위치한 현대미술창작 및 문화예술 담론과 비평을 생산하는데 주력해온 비영리 단체이다. 이번 토크에서 김용익은 풀의 공동 창립자이자 현재 디렉터를 역임하고 있는 이성희와 함께 풀의 초창기부터 현재까지의 역사를 살펴보고, 각자 예술가와 기획자로서 걸어온 길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본 프레젠테이션에 이어서, 뉴욕주립대학교 스토니브룩캠퍼스의 현대동양미술과 시각문화과의 조교수 이솔의 사회로 “Pool (풀)” 이라는 명칭에 포함되어 있는 단체의 사명인 비판적인 사고를 나누는 사람들의 모임이란 의미를 되새겨 보는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Kim Yong-Ik will participate in a talk titled Art Space Pool: A History with Kim Yong-Ik, Sunghee Lee, and Sohl Lee at Asia Art Archive in New York on May 5, 2017. Co-founded in 1999 by twenty local artist-curators, art critics, and interdisciplinary writers and thinkers, Art Space Pool (hereafter “Pool”) is a non-profit art organization located in Seoul with the mission of initiating contemporary art productions and fostering cultural discourses and ideas. Kim Yong-Ik, a co-founder of Pool, will give a presentation with the current Director Sunghee Lee, focusing on the organization’s history from the early years to the present, as well as their own artistic and curatorial evolutions. The presentation will be followed by a discussion moderated by Sohl Lee, an Assistant Professor of contemporary East Asian art and visual culture at Stony Brook University, which will examine the original mission that remains embedded in the name “Pool”: a meeting of people sharing a critical mindset.


[Source from the Asia Art Archive website]
 
 
6 김용익, 뉴욕 Tina Kim Gallery에서 개인전 개최
April 27, 2017 ~ June 17, 2017

Untitled, 1991, Mixed media on canvas, 181.5 x 227 cm, Photo by Keith Park.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전시작가: 김용익
전시제목: Kim Yong-Ik
전시기간: 2017년 4월 27일 ㅡ 2017년 6월 17일
전시기관: Tina Kim Gallery, New York
웹사이트: http://tinakimgallery.com/exhibition/1151/press-release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2017년 4월 27일부터 6월 17일까지 뉴욕 티나킴 갤러리에서 (Tina Kim Gallery) 개인전 <Kim Yong-Ik>을 개최한다. 회고전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1970년대 <평면 오브제> 시리즈부터 최근 회화 작품에 이르기까지, 지난 40년간 펼쳐온 김용익의 작품세계를 아우른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김용익의 다양한 시리즈 작업들은 전후 한국의 급변하는 문화적 환경에 따라 변화해온 개념적 발전이 반영된 결과물이라 해석할 수 있다. 또한 김용익은 전시 개막 이후 5월5일 Asia Art Archive 의 주최로 열리는 토크 프로그램에 참여해 지난 1999년 그가 창립에 참여했던 대안공간 풀을 주제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안공간 풀은 현대미술창작 및 문화예술 담론과 비평을 생산하는데 주력해온 비영리 단체이다. 

Kim Yong-Ik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Kim Yong-Ik at Tina Kim Gallery in New York from April 27 to June 17, 2017. This exhibition is a comprehensive retrospective that will examine Kim's 40-year-long practice, with works ranging from the Plane Object series of the 1970s to his more recent paintings. Kim’s series of works may be interpreted as a reflection of an ongoing conceptual evolution, deeply impacted by the rapidly changing cultural milieu of postwar Korea. The artist will also participate in a talk at the Asia Art Archive on May 5. The talk will center on Art Space Pool, a non-profit art organization which he co-founded in 1999 with the mission of initiating contemporary art productions and fostering cultural discourse and criticism. 


[Source from the Tina Kim Gallery website]
 
 
7 국제갤러리, 제 15회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 아트페어 참가
December 01, 2016 ~ December 04, 2016

김용익 (한국, b. 1947), Untitled, 1992

프리뷰: 2016년 11월 30일 (수) - 12월 1일 (목)
전시기간: 2016년 12월 1일 (목) – 2016년 12월 4일 (일)
전시장소: 미국 마이애미 비치 컨벤션 센터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 Booth M7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miami-beach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2016년 12월 1일부터 4일까지 제 15회 아트바젤 마이애미비치에 참가한다. 2001년을 시작으로 금년 15회째를 맞이한 아트바젤 마이애미 비치는 미국 남북부 지역, 유럽, 아시아 및 아프리카 등 총 29개국 269개의 저명한 갤러리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전세계 유수의 글로벌한 200여 갤러리들이 참가하는 메인 섹션 <갤러리즈 Galleries>에 참여한다.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현재 티나 킴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열고 있는 박서보와 블럼앤포 LA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하종현을 비롯하여 이우환, 정상화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을 출품하며, 11월 22일부터 개인전을 통해 신작들을 선보이는 김용익의 땡땡이 연작을 본격적으로 소개한다. 그 외에도 2017년 국제갤러리에서 개인전 예정인 마이클 주 외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알렉산더 칼더 등 세계적인 거장의 대표 작품들도 소개 될 예정이다.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fifteenth iteration of Art Basel Miami Beach in Miami Beach, USA, from December 1 to 4, 2016. The 15th edition of Art Basel Miami Beach, which saw its inauguration in 2001, will see the participation of 269 top tier galleries from 29 countries in the Americas, Europe, Asia and Africa.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Galleries, the main sector of the fair.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Park Seo-Bo, Ha Chong-Hyun, Lee Ufan, and Chung Sang-Hwa will be on display. Park Seo-bo is currently on view at a solo exhibition in Tina Kim Gallery. Also on display will be Kim Yong-Ik’s “polka dot” series and works by Michael Joo. Kim is currently showcasing his new works at Kukje Gallery from November 22, while Joo will also hold a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in 2017. Works by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and Alexander Calder will also be exhibited.

 
 
8 국제갤러리, 2016 제 4회 중국 상하이 ART021 아트페어 참가
November 12, 2016 ~ November 13, 2016

Ha Chong-Hyun (Korean, b. 1935)
Conjunction 15-01(A), 2015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2016년 11월 11일부터 13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제 4회 ART021에 처음으로 참가한다. 토마스 뷔스텐하겐 (Thomas Wüstenhagen) 총감독의 기획으로 진행되는 올해 상하이 ART021은 <Main Galleries>, <Approach>, <Beyond Public Projects>의 3가지 섹션으로 구성된다. 중국의 저명한 갤러리들을 비롯하여 유럽과 미국, 일본을 포함한 총 18개국 84개의 갤러리가 참가하며, 21세기 현대미술작품들을 통해 동시대 작가들을 소개하는 <Main Galleries>에는 올해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을 포함하여 15개의 갤러리가 신규 참가한다.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는 하종현, 박서보, 이우환, 김환기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을 출품하여 중국 미술계에 단색화를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단색화 이후 세대인 김용익, 최욱경의 작품들도 설치되며,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줄리안 오피 등 세계적인 작가의 대표 작품들도 선보인다.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fourth iteration of ART021 in Shanghai, China from November 11 to 13, 2016. With the newly appointed Fair Director Thomas Wüstenhagen, who was active as the Head of Gallery Relations and a member of the Management Board at Art Basel from 2012 to 2014,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three sections: Main Galleries, Approach, and Beyond Public Projects. Eighty-four galleries from 18 countries, including top tier Chinese galleries, as well as those from Europe, the United States, and Japan will participate in the fair. The Main Galleries section, which introduces contemporary, 21st century artists, will feature 15 new exhibitors including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exhibit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Ha Chong-Hyun, Park Seo-bo, Lee Ufan and Kim Whanki, providing a comprehensive introduction of the historic movement to Chinese audiences. Works by post-Dansaekhwa generation artists such Kim Yong-Ik and Wook-kyung Choi will also be displayed, as well as those by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and Julian Opie. 

 
 
 
9 국제갤러리, 2016 제 43회 FIAC 아트페어 참가
October 20, 2016 ~ October 23, 2016

Untitled, 1991

전시제목: 제 43회 FIAC 아트페어 
프리뷰: 2016년 10월 19일 
전시기간: 2016년 10월 20일 ㅡ 2016년 10월 23일 
전시장소: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 Booth 0.C21
웹사이트: http://www.fiac.com/ 

국제갤러리는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파리 FIAC 아트페어에 참여한다. 올해로 43회째를 맞이하는 FIAC 아트페어는 올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될 예정으로, 퍼포먼스 페스티벌인 <퍼레이드 (Parades) >섹션 등을 새롭게 선보이는 한편 메인 페어장인 그랑 팔레의 건너편에 위치한 쁘띠 팔레가 새로운 페어장으로 마련되어 총 186개의 갤러리가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는 박서보, 하종현, 권영우, 정창섭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필두로, 최욱경, 김용익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또한 함경아의 자수시리즈, 김수자의 <보따리>를 비롯하여 빌 비올라의 , 양혜규의 을 포함한 신작 네 점 등이 설치된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FIAC from October 20 to October 23, 2016. The 43rd iteration of the Parisian art fair will be its largest to date.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a new performance festival titled the Parades section, and from across the main venue Grand Palais, the Petit Palais will also showcase a host of exhibitors. A total of 186 galleries will participate. Kukje Gallery will focus on the works of Dansaekhwa artists such as Park Seo-Bo, Ha Chong-Hyun, Kwon Young-woo, and Chung Chang-sup, along with those of Wook-kyung Choi and Kim Yong-Ik. In addition, the galleries will present Kyungah Ham’s embroidery series, Kimsooja’s Bottari (2011), Bill Viola’s The Encounter (2012), four of Haegue Yang’s new work including The Intermediate – Uninhabited Island in Fiction II (2016), and new work by Ghada Amer.
 
 
 
10 국제갤러리, 2016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October 13, 2016 ~ October 16, 2016

"In the lingering Shadow" of Lies, 2016

전시기간: 2016년 10월 13일 (목) – 16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A&B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A19
웹사이트: http://kiaf.org/2016/en/home_en/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10월 12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는 제15회 KIAF에는 16개국 170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최욱경, 함경아, 김수자, 양혜규, 김홍석의 작품을 비롯하여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주요하게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루이스 부르주아, 빌 비올라 등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itera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wa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eventy galleries from 16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edition of KIAF,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October 12, and take place from October 13 to 16 in halls A and B at COEX,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Korean artists Kim Yong-Ik, Wook-kyung Choi, Kyungah Ham, Kimsooja, Haegue Yang, Gimhongsok, as well as those by Dansaekhwa artists.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Louise Bourgeois, and Bill Viola. 

 
 
 
11 국제갤러리, 2016 제5회 프리즈 마스터스 참가
October 06, 2016 ~ October 09, 2016


국제갤러리의 김용익, 박서보, 하종현은 2016년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아트 페어 프리즈 마스터스에 참가한다. 5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프리즈 마스터스는 약 130개의 세계적인 갤러리들이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지속적으로 국내의 주요한 단색화 작가들을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약 40여 년 동안 단색화와 민중미술, 대안공간 운동과 공공미술 등 매우 다양한 스펙트럼의 미술인으로 활동하는 단색화 이후 세대의 대표적인 작가인 김용익의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11월 22일부터 국제갤러리 2관에서 개인전을 통해 기존에 소개된 적 없는 구작들과 그의 활동을 아우르는 최근 신작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Kim Yong-Ik, Park Seo-Bo, and Ha Chong-Hyun will participate in the 5th edition of Frieze Masters, a world-class art fair which will open in London, the United Kingdom, from October 6 to 9, 2016. Each year, Kukje gallery continuously introduces Dansaekhwa artists at Frieze Masters, a fair with approximately 130 of the most esteemed international galleries participating annually. In addition to the Dansaekhwa artists this year, Kukje Gallery will showcase Kim Yong-Ik, an artist representative of the post-Dansaekhwa generation, who has been an active participant in important contemporary art movements including Dansaekhwa and Minjung Art (Korean political and populist art movement of the 1980s), as well as supporting alternative spaces and activism involved in public art. Kukje Gallery will also hold a solo exhibition of Kim Yong-Ik’s work in their K2 gallery space beginning on November 22, 2016. This exhibition will feature works spanning his entire artistic career, from never-before-seen early works to his most recent work, covering every major period in his oeuvre. 
 
 
12 김용익, 일민미술관에서 개인전 <가까이…더 가까이…> 개최
September 01, 2016 ~ November 06, 2016
 
제목없음, 1990, 캔버스에 아크릴, 194 x 259 cm

전시작가: Kim Yong-Ik                                                                                      
전시제목: 가까이…더 가까이…(Closer… Come Closer…)
전시기간: 2016.09.01 – 2016.11.06
전시기관: 일민미술관
웹사이트: http://ilmin.org/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9월 1일부터 11월 6일까지 일민미술관에서 개인전 《가까이…더 가까이…》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1990년대부터 공공미술, 민중미술, 대안공간 운동과 미술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해 온 김용익의 1997년 금호 미술관 개인전 이후 약 20년 만에 열리는 대형 회고전이다. 1970년대 단색화 계열의 작가로 시작하여 작업세계의 전환기를 맞이하는 초기 작업부터, 대표작인 <땡땡이 시리즈>를 비롯한 입체작품, 그리고 공공미술 실천가로서 개인적 고뇌가 응축되어있는 상자 시리즈까지 일민미술관의 세 전시실에서 작가의 진면목을 선보일 예정이다.

Kim Yong-Ik is an artist who has long been an advocate for public art, popular art, alternative spaces and art education. This fall he will be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Closer… Come Closer…at the Ilmin Museum of Art, from September 1 to November 6, 2016. The exhibition is the first major retrospective in 20 years, following his critically acclaimed 1997 solo exhibition at Kumho Museum of Art. On view are both early works from his period working within the milieu of Dansaekhwa as well as his more recent works including the Untitled (aka. ‘Box’) series and his signature Dot series. In addition, the exhibition will include sculptural works. All of the series being shown illustrate Kim’s struggle with the role of the public artist and the way artwork is archived and displayed. Kim Yong-Ik’s works will be exhibited in three galleries at the Ilmin Museum of Art.
 
 
 
13 김용익, 함경아, Suzhou Documents 전시 참가
August 21, 2016 ~ October 20, 2016

Abstract Weave / Morris Louis Alpha Upsilon 1960, 2014, North Korean machine embroidery, collected world internet news articles, middle man, anxiety, censorship, ideology, tassel, wooden frame, 195 x 354 cm

전시작가: Kim Yong-Ik, Kyungah Ham                                                                   
전시제목: Suzhou Documents
전시기간: 2016년 8월 21일 – 2016년 10월 20일
전시기관: Suzhou Art Museum, Suzhou Industrial Park

함경아와 김용익은 8월 21일부터 10월 20일까지 쑤저우 박물관과 쑤저우 공업 원구 및 시내 여러 장소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현대미술 전시 Suzhou Documents에 참가한다. Zhang Qing과 Roger M. Buergel의 공동 기획으로 열리는 이번 비엔날레에는 40명의 세계적인 작가들이 참가하며, 함경아는 샹들리에 시리즈인 등을 포함한 8점을, 김용익은 1990년대 작업들을 비롯하여 7점의 회화와 설치작업들을 선보인다.

Kyungah Ham and Kim Yong-Ik will exhibit Suzhou Documents from August 21 to October 20, 2016, a large-scale exhibition of contemporary art to be held at several venues within the city of Suzhou, including the Suzhou Art Museum and Suzhou Industrial Park. Jointly curated by Zhang Qing and Roger M. Buergel, Suzhou Documents features 40 international artists. Kyungah Ham will showcase eight works of art including her Chandelier serie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02-02, and Kim Yong-Ik seven paintings and installations from the 1990s.
 
 
 
14 김용익,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에 작품 소장
~

Plane Object, 1977, Air brush on cloth, Variable dimensions (approx. 32 x 100 in.),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Purchased with funds provided by the Acquisition and Collection Committee, Mandy and Clifford Einstein, Alan Hergott and Curt Shepard, Carolyn Powers, and Terri and Michael Smooke. Photo by Keith Park. 

참여작가: 김용익
전시기관: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웹사이트: https://www.moca.org/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의 대표적인 초기 천작업 연작 중 하나인 <평면 오브제>(1977)가 미국 로스엔젤레스 현대미술관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에 소장된다. <평면 오브제> 시리즈는 비고정적인 상태의 마포 천에 스프레이를 뿌려 입체를 평면 속의 이미지로 바꾸려는 행위를 보여주는 작업으로, 1974년 김용익이 홍익대학교 서양화과에 재학시절 처음 선을 보이며 이를 통해 본격적으로 화단에 등단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평면 오브제> 작업에서 물질과 이미지의 대립관계를 완화시키고자 했던 작가의 의도에 따라 천은 물질이 되고 천의 물질성을 통해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주름의 형태는 그것에 스프레이가 분사됨에 따라서 실제의 주름이 아닌 주름같이 보이는 이미지가 된다. 김용익의 작품은 추후 예정된 상설전과 기획전을 통해 대중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Kim Yong-Ik’s representative work of his early fabric series Plane Object (1977) will join the permanent collection of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The artist first came to fame with his fabric series, completed during his undergraduate studies in the Western Painting department at Hongik University in 1974. In this series, the artist uses spray paint on unfixed hemp cloth to transform this three-dimensional object into an image on a planar surface. The fabric becomes an object following the artist’s intention to mitigate the dissonant relationship between physicality and image, which is reflected in the folds created by the materiality of the hemp cloth. These actual creases become images resembling itself when the artist spray paints along each fold and across the fabric. The acquired work will be introduced to the public in the future through permanent and curated exhibi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