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Park Chan-kyong
(Korean, 1965)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Park Chan-kyong Participates in Yokohama Triennale 2020: Afterglow
July 17, 2020 ~ October 11, 2020

Park Chan-kyong, Belated Bosal, 2019, HD film, black & white, 4-channel sound, 55 min. Courtesy of the artist. Photo: Hong Cheolki

Artist: Park Chan-kyong (박찬경)
Exhibition Dates: July 17 – Oct 11, 2020 
Exhibition Venue: Yokohama Museum of Art, Japan
Website: www.yokohamatriennale.jp/english/2020/

The contemporary artist Park Chan-kyong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Yokohama Triennale 2020, held from July 17, 2020, in Yokohama, one of Japan’s major cultural hubs. Initiated in 2001, the triennale has been held every three years since, shaping conversations around contemporary art and showcasing an extensive roster of both established and emerging artists from across the globe. Raqs Media Collective, a collective of three artists based in New Delhi, India, is the artistic director of this year’s event which is titled Afterglow, referring to the Big Bang’s destructive energy that inspired creativity over time and gave birth to life, along with its radiation that is simultaneously toxic and therapeutic. The triennale aims to focus on the cycle of destruction/toxicity and recovery/care in the contemporary world that continues to affect its members, exploring methods of sustainability and survival. Visitors are welcome to experience the presentation across three venues: the Yokohama Museum of Art, PLOT 48, and NYK MARITIME MUSEUM. 

On display at the Yokohama Museum of Art is Belated Bosal (2019), which was showcased last year at the artist’s solo exhibition titled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9: Park Chan-kyong – Gathering, in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Seoul. Belated Bosal, a 55-minute long film that creates comprehensive discourse across religious and historical events such as the parinirvana of Buddha Sakyamuni and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critically explores the potentials of art as a method of communication in a post-disaster society. This year’s 90-day long Yokohama Triennale runs through October 11, 2020, presenting works by 67 international artists including Park Chan-kyong, Aono Fumiaki, and Nick Cave, followed by relevant digital content such as ‘Episōdo’—filmed conversations around participating artists and works—and ‘Sourcebook’—an archive documenting artists’ working processes. 


박찬경,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2020 《AFTERGLOW》 참가

현대미술가 박찬경은 7월 17일부터 일본 대표 문화도시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2020에 참여한다. 2001년 시작한 요코하마 트리엔날레는 3년마다 열리는 국제미술전으로 국제적으로 명성 높은 작가뿐 아니라 신진 예술가들을 폭넓게 소개함으로써 다각적인 현대미술의 동향을 제시해왔다. 인도 뉴델리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3명의 작가로 구성된 락스 미디어 콜렉티브(Raqs Media Collective)가 예술감독을 맡은 이번 트리엔날레는 잔광, 여운이란 뜻의 ‘AFTERGLOW’를 주제로 지구상의 생명체를 탄생시킨 빅뱅의 파괴적인 에너지와 이로부터 파생된 방사선이 지니는 파괴와 독성 그리고 회복과 치유의 순환적 성질에 주목한다. 지금도 우리에게 영향을 미치는 이러한 에너지의 흐름 속에서 현대인의 지속과 생존의 방법을 모색하는 이번 트리엔날레는 요코하마 미술관, 플롯 48, 유센 역사 박물관을 아울러 진행된다. 

박찬경은 지난해 국립현대미술관 개인전 《MMCA 현대차 시리즈 2019: 박찬경 - 모임 Gathering》에서 선보인 바 있는 영상 작품 <늦게 온 보살>(2019)을 요코하마 미술관에서 전시한다. ‘석가모니의 열반’이라는 종교적 사건과 동시대 재난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하나의 담론으로 엮어 낸 55분 길이의 영상 <늦게 온 보살>은 재난 이후 우리 사회에서 미술 언어가 가질 수 있는 가능성을 비판적으로 모색한다. 박찬경을 비롯해 아오노 후미아키(Aono Fumiaki), 닉 케이브(Nick Cave) 등 총 67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트리엔날레는 본 전시와 함께 작가와 작품, 다양한 담론에 대한 논의를 담은 영상 콘텐츠 ‘Episōdo’, 트리엔날레 준비 과정에서 수집한 자료들을 모은 ‘Sourcebook’ 등 다채로운 디지털 콘텐츠를 제공한다. 본 트리엔날레는 오는 10월 11일까지, 총 90여 일간 진행된다. 

[Source from Yokohama Triennale 2020 website]
 
 
2 Park Chan-kyong Participates in Rewriting the poetry, Group Exhibition at the Gyeongnam Provincial Museum of Art
February 20, 2020 ~ May 17, 2020

Park Chan-kyong, Citizen's Forest, 2016, video (b&w), ambisonic 3D sound, 26 min 32 sec, 3 channel video 
Courtesy of Art Sonje Center and Kukje Gallery Acknowledgement to Taipei Biennial 2016


Artist: Park Chan-kyong (박찬경)
Exhibition Dates: Feb 20 - May 17, 2020
Exhibition Venue: Gyeongnam Art Museum (청주 경남도립미술관)
Website: www.gyeongnam.go.kr/user/exhibit/exhibitViewNow.do?menuCd=DOM_000009202001001000&pageIndex=1&exhibitKey=1465

The contemporary artist Park Chan-kyong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Rewriting the poetry, an exhibition marking the 60th anniversary of the 3•15 Movement at the Gyeongnam Provincial Museum of Art. The exhibition includes a roster of seven leading Korean contemporary artists who explore the undiscovered motives and subjects hidden behind the vast context of historical discourse. Known for his works which critically reflect upon the multilateral implications of modern Korean history by traversing reality and fiction, Park presents Citizen’s Forest (2016) as part of the exhibition.   

Inspired by Kim Soo-young’s poem Colossal Roots (1964) and Oh Yoon’s unfinished painting The Lemures (1984), Citizen’s Forest is a three-channel video presented in the form of a traditional ‘shan-su (landscape)’ scroll painting. The groups of people marching through the forest represent the countless, nameless lives lost in the tragic episodes of Korea’s modernization including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1894), the Korean War (1950-1953), the Gwangju Uprising (1980), and the recent Sewol Ferry Disaster (2014). Park recalls these victims of the past to the present, creating a site to solemnly mourn these wandering spirits and provide consolation. The exhibition is spread across three galleries and also features Choi Suhwan’s visualization of circulating history titled doppelganger (2018) and Kang Taehun’s portrayal of the darker sides of social structure titled Dead-end#2 (2019). The exhibition, which introduces visitors to a novel outlook on the world by showcasing works that provide a multifaceted perspective on history, runs through May 17, 2020.


박찬경, 경남도립미술관 그룹전 《새로운 시(詩)의 시대》 참가

현대미술가 박찬경은 경남도립미술관에서 열리는 3.15 의거 60주년 기념전 《새로운 시(詩)의 시대》에 참가한다. 박찬경을 비롯해 7인의 한국 현대미술가들이 참가하는 이번 전시는 정형화된 거대 담론의 역사 이면에 있는 미시적인 실체와 동기, 그리고 일상적 삶에 주목한다. 실재와 허구를 오가며 한국 근현대사의 다변적 의미를 탐구하고 비판적으로 성찰해온 박찬경은 이번 전시에서 <시민의 숲>(2016)을 선보인다. 

시인 김수영(1921-1968)의 <거대한 뿌리>(1964)와 화가 오윤(1946-1986)의 미완성작 <원귀도>(1984)에서 영감 받아 제작된 <시민의 숲>은 한 폭의 산수화처럼 펼쳐진 3채널 비디오 작품이다. 작품 속 산을 둘러싸고 행군하는 인물들은 1894년 동학농민운동, 1950~53년 한국전쟁, 1980년 5·18 민주화 운동, 2014년 세월호 참사 등 역사 속 비극적 사건들의 희생자들이다. 작가는 역사 속 이름 없던 존재들을 현재로 불러내 잠들지 못한 원혼을 위로한다. 총 3개의 전시실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순환되는 역사를 움직임으로 시각화한 최수환의 <도플갱어>(2018), 사회 구조의 이면을 다룬 강태훈의 <막다른 길#2>(2019) 등을 함께 선보인다. 다원적인 시각으로 역사를 응시하는 작품들을 통해 우리가 미처 보거나 생각하지 못했던 세계를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오는 5월 17일까지 진행된다. 

[Source from Gyeongnam Provincial Museum of Art press release]
 
 
3 Park Chan-kyong, Subject of Solo Exhibition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9: Park Chan-kyong - Gathering,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October 26, 2019 ~ February 23, 2020

Installation view of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9: Park Chan-kyong - Gathering at MMCA Seoul. Photo: Hong Cheolki. Image provided by MMCA, Korea.


Artist: Park Chan-kyong (박찬경)
Exhibition Dates: Oct 26, 2019 - Feb 23, 2020
Exhibition Venu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Website: www.mmca.go.kr/exhibitions/exhibitionsDetail.do?exhId=201910180001194

Park Chan-kyong, selected as the artist of the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9,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9: Park Chan-kyong - Gathering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hereafter MMCA), from October 26, 2019. The MMCA Hyundai Motor Series, hosted by the MMCA and sponsored by the Hyundai Motor Company, is a decade-long art project that organizes annual exhibitions of established Korean artists since its launch in 2014. Park Chan-kyong is the sixth artist to have been selected for the series, following the exhibitions of Lee Bul (2014), Ahn Kyuchul (2015), Kimsooja (2016), IM Heung-soon (2017), and CHOIJEONGHWA (2018). Park’s work examines the Korean society, framing the rapid socioeconomic development of the past century while chronicling the often reckless pursuit of Western modernization and economic growth, through subjects including mythology, traditional religions, and the Cold War. For this exhibition, Park questions and critically examines the history and significance of conventionalized westernization of art institutions in Korea and the rest of East Asia.

In this exhibition, Park presents eight new works including the highlight piece Belated Bosal, along with one existing work. Incorporating a ‘frame structure’ that both metaphorically and architecturally manifests itself throughout the exhibition, this exhibition prompts the audience to reexamine art history and art institutions through an unfamiliar perspective. The viewer first encounters Small Museum of Art (2019) which includes photographic reproductions of selected artworks rearranged in an unconventional manner, questioning whether the underlying criteria of the conventional museum setting is a contrived framework implanted in the ways in which we view institutions. Belated Bosal (2019) is a 55-minute film which combines the story of the Buddha’s nirvana with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disaster, critically examining the potential of an art-language that can be put into practice amidst our society in the aftermath of disasters. Gallery 5 (2019) is a 1/25 miniature model of Gallery 5 in the MMCA Seoul (where Park’s show is held). The model encourages audiences to survey the entirety of the exhibition space and thus reflect on the act of viewing the exhibition. The Water Mark (2019), an installation of 16 cement panels sprawled out on the floor, will serve as the gathering place for lectures and conversations by experts on pertinent subjects that construct the show.. This exhibition, which gestures a gathering where elements of a single show come together to create discussions on art, will remain on view through February 23, 2020.


박찬경, 《MMCA 현대차 시리즈 2019: 박찬경 - 모임 Gathering》 개최

MMCA 현대차 시리즈 2019 작가로 선정된 박찬경은 10월 26일부터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 《MMCA 현대차 시리즈 2019: 박찬경 - 모임 Gathering》을 연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주최하고 현대자동차가 후원하는 MMCA 현대차 시리즈는 2014년부터 10년간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중진 작가의 개인전을 지원하는 장기 연례 프로젝트로, 박찬경은 이불(2014), 안규철(2015), 김수자(2016), 임흥순(2017), 최정화(2018)에 이어 6번째 작가로 선정되었다. 서구적 근대화와 맹목적 성장의 추구 속에서 성찰의 기회 없이 앞만 보고 달려온 한국 사회를 신화, 전통 종교, 냉전 등의 통로로 살펴보는 작업을 전개해온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에서 관습화된 미술제도가 기능하는 과정과 의미에 대해 질문하고, 이를 비판적으로 성찰한다.

대표작 <늦게 온 보살>을 비롯한 8점의 신작과 구작 1점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액자 구조’를 통해 미술사와 미술관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도록 한다. 전시장에서 관객들을 가장 먼저 반기며 ‘액자’ 안으로 끌어들이는 <작은 미술관>(2019)은 작가가 선택한 다양한 작품(사진)과 관련된 이미지들이 작가의 해석에 따라 다소 엉뚱하게 배치한 작업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미술관이 인위적으로 주입된 틀이 아닌지에 대한 문제의식을 제기한다. ‘석가모니의 열반’이라는 종교적 사건과 동시대 재난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하나의 담론으로 엮어 낸 55분짜리 영상 <늦게 온 보살>(2019)은 재난 이후 우리 사회에서 미술 언어가 가질 수 있는 가능성을 비판적으로 성찰한다. 또한 실제 전시실의 1:25 배율 축소모형으로 만든 <5전시실>(2019)은 관객들을 다시 액자 밖으로 끌어내 관객들로 하여금 전시장 전체를 조망하게 하고, 전시를 관람하는 행위를 새롭게 바라보게 한다. 한편 전시실 중앙에 넓게 펼쳐진 <해인(海印)>(2019)에서는 5주간 전시 주제와 관련된 각 분야 전문가들을 초빙하여 강연과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가 곧 미술에 관한 대화를 나누는 ‘모임’이 되는 이번 전시는 오는 2020년 2월 23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the MMCA press release and website]


 
 
4 Kyungah Ham and Park Chan-kyong to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at Casa Cavazzini in Italy
July 21, 2018 ~ October 14, 2018

Graphics: Altrementi, Udine, Image © Kyungah Ham, 2015

Artists: Park Chan-kyong (박찬경),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n Title: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Exhibition Dates: July 21 - October 14, 2018
Exhibition Venu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House Cavazzini (이탈리아 우디네 카사 카바찌니)
Website: www.civicimuseiudine.it/it/mostre-eventi/21-casa-cavazzini/669-paradoxa-2018-arte-da-meta-corea-art-from-middle-korea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at Casa Cavazzini, Udine, Italy. Curated by Denis Viva, the project focuses on the notion of paradox and contradiction.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aim to address the issue of their national identity within complex political dynamics by involving other possible cultural background, alternative representations, or new forms of interactions between different perspectives.

Kyungah Ham will show What you see is the unseen/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 02-05 (2015-2016), a large tapestry made by North Korean embroiderers the artist hired clandestinely. The work is about communication that circumvents censorship and includes occult slang phrases, pop images, song lyrics, and other western contents censored by the regime of North Korea.

Park Chan-kyong will present Child Soldier (2017), is a digital video made by photographing each scene with a 35mm film camera. The photographs depict a North Korean soldier–a young boy–who wanders the woods, seemingly with no intention. These images of childhood contrast with the image of North Korea that is often constructed by the media—an image marked by militant patriarchal violence and radical ideologies.


박찬경, 함경아, 이탈리아 Casa Cavazzini에서 그룹전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참가

박찬경과 함경아는 7월 21일부터 10월 14일까지 이탈리아 우디네 Casa Cavazzini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에 참가한다. 이탈리아의 미학자 겸 큐레이터 데니스 비바(Denis Viva)가 기획한 이번 전시는 역설과 모순이라는 개념에 중점을 두고 있다. 박찬경과 함경아는 서로 다른 문화 배경간의 이질적인 조합, 대안적인 재현 그리고 전통, 소수민족, 세계화 등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가로지르는 새로운 소통을 통해 복잡한 정치적 구도 안에 위치한 국가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지속해왔다.

함경아는 이번 전시에서 대표작인 자수 작업 <What you see is the unseen/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 02-05>(2015-2016)를 선보인다. 이 작품은 작가가 북한 자수 장인들을 은밀히 고용하여 제작한 것으로, 북한 정권이 검열하는 주술적(오컬트) 언어, 대중문화에서 비롯된 이미지 및 노래 가사, 서양문화의 흔적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서양문화를 배척하는 북한의 국수주의적 검열과 그를 교묘히 회피하는 방식 간의 역설적 관계를 시사한다.

박찬경의 <소년병>(2017)은 35mm 필름 카메라로 촬영된 사진 이미지들을 투사하는 디지털 비디오 작품이다. 영상에 등장하는 인민 군복 차림의 한 소년은 아무런 목적이나 의도 없이 숲 속을 배회한다. 영상 속 소년의 순진무구한 모습은 종종 언론에 의해 그려지는 북한군의 극단적인 이데올로기와 폭력적인 가부장제의 표상과 대조된다.

[Source from Casa Cavazzini Press Release, and Park Chang-kyong Website] 

 
 
5 Park Chan-kyong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Assembling at the chi K11 art space in Shenyang, China
May 27, 2018 ~ August 25, 2018

Park Chan-kyong, Sindoan, 2008, HD film, six-channel video installation
 
Artist: Park Chan-kyong (박찬경)
Exhibition Title: Assembling
Exhibition Dates: May 27 - Aug 25, 2018
Exhibition Venue: chi K11 art space, 4F K11 Art Mall Shenyang, China (중국 선양(瀋陽)) 
Participating Artists: Park Chan-kyong with 36 artists/groups (박찬경 외 36명/그룹)
Website: www.k11.com/corp/portfolio/shenyang-k11/

Park Chan-kyong is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Assembling from May 27 to August 25, 2018, at the chi K11 art space in Shenyang, China. The exhibition will showcase the experimental tradition in Northeast China with 31 renowned Chinese and international artists, as well as six contemporary art collectives founded in the region. Park Chan-kyong will exhibit Sindoan (2008), a six-channel video that has closely investigated the religious sects in the Gyeryong Mountain to trace the coercive nature of modernization and its impact on tradition, folk religion, and culture.


박찬경, 중국 선양 chi K11 art space에서 《Assembling》 전 참가

박찬경은 2018년 5월 27일부터 8월 25일까지 중국 선양 chi K11 art space 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Assembling》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31명의 작가와 6 그룹 작가들의 협업으로 중국 북동부의 실험적인 전통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에 소개되는 박찬경의 대표작 <신도안>(2008)은 한국의 근대화 과정에서 미신과 사이비 종교로 전락한 ‘계룡산 문화’를 면밀히 조사한 6채널의 영상 작품으로, 근대화의 강압적인 성격과 그것이 전통과 무속 신앙, 문화에 끼친 영향을 추적한다.

[Source from K11 Press Release] 
 
 
6 Hein-kunn Oh, Kyungah Ham, Park Chan-kyong,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at New Art Exchange, Nottingham, UK 
January 27, 2018 ~ April 15, 2018
 
Hein-kuhn Oh, A corporal on red clay, May 2010, 110 x 147 cm, digital c-print.

Artists: Yeondoo Jung (정연두), Park Chan-kyong (박찬경), Kyungah Ham (함경아), Hein-kuhn Oh (오형근)
Exhibition Title: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Exhibition Dates: Jan 27 – Apr 15, 2018
Exhibition Venue: New Art Exchange, Main Gallery & Mezzanine Gallery, Nottingham, UK
Website: www.nae.org.uk/exhibition/the-real-dmz/132

Yeondoo Jung, Park Chan-kyong, Kyungah Ham, and Hein-kuhn Oh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at New Art Exchange in Nottingham, England. The Real DMZ Project is a contemporary art project based on research conducted on the DMZ (Demilitarized Zone) in South Korea and its border area. As part of Korea/UK 2017-18, a celebration of British and Korean art and culture, the exhibition invites eight South Korean artists who address the reality of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the persisting violence, tension and various perceptions of North Korea. The installation includes new work by Yeondoo Jung, along with embroidery pieces by Kyungah Ham that question the representations of North Korea that permeate the mainstream media and provide new, inventive possibilities of imagining the North. Also part of the show are Hein-kuhn Oh's photographs that portray conflicting moments of violence, anxiety, and absurdity, and Park Chan-kyong's new video work that reveals the vulnerable, humanistic sides of North Korea through ordinary and tender moments of childhood.


정연두, 박찬경, 함경아, 오형근, 영국 NEW ART EXCHANGE에서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참가

정연두, 박찬경, 함경아, 오형근은 영국 노팅엄의 New Art Exchange에서 열리는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에 참가한다. The Real DMZ 프로젝트는 한반도의 비무장지대 DMZ와 그 접경지역에 관한 연구를 바탕으로 진행하는 동시대 미술 프로젝트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영국 노팅엄의 New Art Exchange에서 8명의 한국 작가들은 분단과 긴장을 포함한 북한에 대한 여러 인식들을 다루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정연두의 신작과 함께 함경아는 매체에서 은연중에 다뤄지는 북한에 대한 이미지에 의문을 제기하며 새로운 인식을 전달하는 작품을 출품한다. 오형근은 사진작업으로 폭력의 대립상황을 포착하고, 박찬경은 순하고 어린 북한의 소년병의 모습으로 북한의 인간적인 모습을 그려낸 신작 영상작품을 선보인다.

[Source from New Art Exchange press release]
 
 
7 박찬경, 싱가포르 NTU 현대미술센터에서 그룹전 참가
September 01, 2017 ~ November 19, 2017

Park Chan-kyong, Citizen's Forest, 2016 (film still), video (b&w), ambisonic sound, 26 min 6 sec, 3 channel video
Courtesy of Art Sonje Center and Kukje Gallery, Acknowledgement to Taipei Biennial 2016.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박찬경
전시제목: Ghosts and Spectres - Shadows of History
전시기간: 2017년 9월 1일 - 11월 19일
전시기관: NTU CCA Singapore
참여작가: Apichatpong Weerasethakul, Ho Tzu Nyen, Nguyen Trinh Thi, Park Chan-kyong
웹사이트: http://ntu.ccasingapore.org/exhibitions/ghosts-spectres-shadows-history/

박찬경은 싱가포르에 위치한 NTU 현대미술센터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Centre for Contemporary Art Singapore)에서 열리는 그룹전 《Ghosts and Spectres - Shadows of History》에 참가한다. 태국의 Apichatpong Weerasethakul, 싱가포르의 Ho Tzu Nyen, 베트남의 Nguyen Trinh Thi 그리고 한국의 박찬경은 각국의 고유한 문화적, 역사적 배경의 연구를 통해 제2차세계대전과 냉전시대를 겪은 이후의 아시아가 마주한 사회적, 경제적 변화들을 암시하는 비디오 설치작업 및 영상작업들을 선보이며, 박찬경은 2016년 타이페이비엔날레, 2017년 국제갤러리 개인전 및 아트바젤 언리미티드 섹터에서 소개한 <시민의 숲 (Citizen's Forest)>(2016)을 출품한다.

P
ark Chan-kyong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Ghosts and Spectres – Shadows of History at the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Centre for Contemporary Art in Singapore from September 1 to November 19, 2017. The exhibition features video installations and films by Asian artists including Apichatpong Weerasethakul from Thailand, Ho Tzu Nyen from Singapore, Nguyen Trinh Thi from Vietnam, and Park Chan-kyong from South Korea, illustrating each artist’s research into his own cultural historical backgrounds to re-evaluate the socioeconomic reforms in postwar and post-Cold War Asia. On view is Park Chan-kyong’s Citizen’s Forest (2016), which debuted at the Taipei Biennial in 2016 and thereafter introduced as part of the artist’s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and Art Basel Unlimited in 2017.

[Source from the NTU CCA Singapore Website]
 
 
8 박서보, 박찬경, 하종현, 북서울 시립미술관 그룹전 참여
July 14, 2017 ~ October 09, 2017

Installation view of Park Chan-kyong’s Power Passage (2004)

참여작가: 박서보, 박찬경, 하종현
전시제목: 아시아 디바: 진심을 그대에게
전시기간: 2017년 7월 14일 – 2017년 10월 09일 
전시기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
 
국제갤러리의 박서보, 박찬경, 하종현은 2017년 7월 14일부터 2017년 10월 9일까지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시아 디바: 진심을 그대에게》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미국과 소련간의 냉전 이데올로기의 대립으로 대변되는 정치, 문화적 잔여물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권의 후기 식민지 문화에 어떠한 방식으로 현지화 되었는지에 주목한다. 박찬경의 전시작 <파워통로>(2004)는 1970년대 냉전시기에 미국과 소련이 '아폴로-소유즈 테스트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우주도킹 시스템을 개발하던 반면 남한과 북한은 대남 대북 침략용 땅굴을 찾기에 여념이 없었다는 내용을 공상 과학(science fiction) 영화, 과학자료, 사료 이미지를 통해 비판적으로 재구성한 영상 설치작이다. 박서보는 오사카 만국박람회를 위해 제작한 <허의 공간 / 유전인자와 공간>(1970) 드로잉을, 하종현은 같은 해에 제작한 <도시계획백서>를 선보인다.

Park Seo-Bo, Park Chan-kyong and Ha Chong-Hyun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at the Buk-Seoul Museum of Art titled Asian Diva: The Muse and the Monster from July 14 to October 9, 2017. This exhibition focuses on how the political and cultural residues from conflicting Cold War ideologie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were localized in Korea, along with all other postcolonial societies in Asia. Park Chan-kyong's Power Passage (2004) is a video installation consisting of science fiction films, scientific data, and historical images that critically recalls how the North and South Koreas were grossly occupied with discovering underground passages that would lead to each other’s territory while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joined forces to develop a space docking system titled the Apollo-Soyuz Test Project during the Cold War in the 1970s. Park Seo-Bo is exhibiting Drawings of Empty Space / Hereditarius (1970), initially created for the Osaka EXPO, while Ha Chong-Hyun is exhibiting Urban Planning (1970). 



[Source from the Seoul Museum of Art website]
 
 
9 박찬경, 장미셸 오토니엘,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하이라이트> 참여
May 30, 2017 ~ August 15, 2017

Jean-Michel Othoniel, L’Unicorne, 2003

참여작가: 박찬경, 장미셸 오토니엘
전시제목: <하이라이트>
전시기간: 2017년 5월 30일 ㅡ 2017년 8월 15일 
전시기관: 서울 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웹사이트: https://highlights.fondationcartier.com/

국제갤러리의 박찬경과 장미셸 오토니엘은 2017년 5월 30일부터 8월 15일까지 서울 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에서 개최하는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 소장품전 <하이라이트> 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의 첫 번째 아시아 전시로 우리가 귀 기울이고 관심을 놓지 말아야 하는 다양한 주제들을 시각 예술의 형태와 언어를 빌어, 보다 높고 찬란하게 빛나는 예술의 존재 가치를 되새겨 보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박찬경은 친형인 영화감독 박찬욱과 '파킹찬스'(PARKing CHANce) 라는 프로젝트 팀을 이뤄 공동으로 제작한 신작 <격세지감>을 선보인다. 2000년에 개봉한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를 위해 제작하였던 세트장을 3D로 촬영하고 영화의 사운드를 더한 작품이다. 이번 소장품 전에는 극단의 아름다움을 뽐내는 유리구슬을 소재로 인간의 내면과 정신세계를 표현하는 장미셸 오토니엘의 작품 <유니콘> 도 전시될 예정이다. 

Park Chan-kyong and Jean-Michel Othoniel participate in Highlights, an exhibition presented by Fondation Cartier pour l'art contemporain (hereafter Fondation Cartier) at the Seoul Museum of Art (hereafter SeMA) from May 20 through August 15, 2017. The first exhibition organized by Foundation Cartier in Asia, this showcase of the prestigious collection encourages the audience to reflect on the invaluable worth of art. The various thematic highlights of the exhibition borrow from the formal and linguistic capabilities of visual art. The collection will include a work Decades Apart, a new film by PARKing CHANce, a project team formed by Park Chan-kyong and his brother Park Chan-wook. This particular work features the audio and three-dimensional rendering of the set of Joint Security Area, a movie that was released in 2000. The exhibition will also include Jean-Michel Othoniel’s L’Unicorne (2003), a work composed of glass beads that serve as a metaphor to human psychology, along with the installation Paysage amoureux (1997) and smaller object works La Bouche d’ombre; La Pisseuse; le ciei invisible; l’Embusque; l’Etoile du soir (1992).

[Source from the Seoul Museum of Art website]
 
 
10 박찬경, 베를린 세계 문화의 집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2 or 3 Tigers>에 참여
April 21, 2017 ~ July 03, 2017

Kyoto School. 2 channel slide projection, Variable size and length, 2017.

전시작가: Park Chan-kyong
전시제목: 2 or 3 Tigers
전시기간: 2017년 4월 21일 ㅡ 2017년 7월 3일
전시기관: 세계 문화의 집, 베를린, 독일
웹사이트: https://www.hkw.de/en/programm/projekte/2017/2_oder_3_tiger/start.php

국제갤러리의 박찬경은 2017년 4월 21일부터7월3일까지 독일 베를린의 문화예술기관 ‘세계 문화의 집(Haus der Kulturen der Welt)’ 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2 or 3 Tigers》 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의 주제인 호랑이는 역사적으로 문명과 자연, 그리고 현대사회에서는 실존하는 존재와 전설적인 짐승 사이에 있는 중간 역할자로 여겨져 왔다. 이와 같은 비 영속적 주제는 본 전시에 참여하는 8명의 작가들과 한 팀의 아티스트 그룹이 선보이는 작품에도 드러나있다. 본 전시에서 박찬경은 세계1차대전 이후 1930년대 일본 교토대학 엘리트들을 중심으로 형성된 '교토학파'와 가미가제를 다룬 신작 <교토학파>를 소개하며, 4월 22일에는 <섬뜩한 식민지(Colonial Unheimlich)>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박찬경은 오는 5월 25일 개최하는 국제갤러리에서의 개인전을 앞두고 있다. 

Park Chan-kyong will be exhibit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2 or 3 Tigers at the Haus der Kulturen der Welt in Berlin, Germany from April 21 to July 3, 2017. Featuring artworks by eight individual artists and an artist collective, this exhibition centers on the theme of transience. The tiger is conceived as a liminal figure that hovers between civilization and wilderness in the past and the living and mythical representation in the present day. Park Chan-kyong will present Kyoto School (2017), a new work about the ‘Kyoto School,’ a group centered on the Kyoto University elites in the post-World War I 1930s, and kamikazes. Park will also give a lecture at the Haus der Kulturen der Welt by the title of Colonial Unheimlich on April 22 and will open a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on May 25. 

 
 
11 김소라, Sara van der Heide의 <북 프리젠테이션> 토크 프로그램 참여
February 15, 2017 ~ February 15, 2017

Sora Kim, Intallation view at Art Sonje Center. 2004.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Sora Kim
토크제목: 북 프리젠테이션    
토크일정: 2017년 2월 15일 수요일 오후 6시 30분
주최기관: 아트선재센터
웹사이트: http://artsonje.org/en/17_sara/
 
국제갤러리의 김소라는 2017년 2월 15일에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리는 작가 사라 반 더 하이데 (Sara van der Heide)의 『독일평양문화원 (The German Library Pyongyang)』 출간 기념 토크에 참여한다. 사라 반 더 하이데는 2015년 광저우 트리엔날레를 맞이하여 중국 광저우에 위치한 독일문화원의 도서관을 <독일평양문화원>으로 변모시켜, 2004년부터 2009까지 북한에 있었던 독일문화원 (Goethe-Institut) 도서관을 재구성하면서 독일과 남북한이 모두 겪은 평행한 분단의 역사들을 조명한다. 이 프로젝트와 연계되어 출판된 『독일평양문화원』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 그리고 독일어로 된 네 개의 전시 소책자들을 함께 묶은 것이다. 2016년 상반기 아트선재센터의 <커넥트 1: 스틸 액츠>전에 참여하여 1층 공간에서 <라이브러리 프로젝트 (2004)> 를 선보인 김소라는 사라 반 더 하이데와 <독일평양문화원> 작업에 협업한 바 있다. 또한 이 프로젝트에는 5월에 국제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개최할 예정인 영화감독이자, 작가, 기획자, 평론가로 전방위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박찬경도 참여하였다. 

Sora Kim will participate in a book launch for Sara van der Heide’s The German Library Pyongyang, which will take place at Art Sonje Center on February 15, 2017. During the 5th Guangzhou Triennial in 2015, van der Heide reenacted a library initiative of the Goethe-Institut that was originally operated North Korea between 2004 and 2009. Titled The German Library Pyongyang, this installation transformed the geography of Guangzhou’s German Library, which is affiliated to the Goethe-Institut, and was critical toward the parallel histories of Germany and the two Koreas. The collateral publication for this project brings together the four original exhibition booklets in English, Korean, Chinese, and German. Sora Kim, who participated in the group exhibition titled Connect 1: Still Acts at Art Sonje Center last year and showcased her ‘Library Project (2004)’ on the 1st floor, will participate in the book launch as a contributor for van der Heide’s project. Park Chan-kyong, an innovative film director, artist, writer, and curator who will hold a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in May, has also contributed to the project. 

[Source from Art Sonje Center website]

 
 
12 박찬경,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참가 및 공식 트레일러 제작
October 15, 2016 ~ December 15, 2016


전시작가: 박찬경
전시제목: 제 5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전시기간: 2016년 10월 15일 – 2016년 12월 15일
전시기관: 안양예술공원 및 안양시내 일대
웹사이트: https://apap.or.kr/
공식 트레일러 주소: https://vimeo.com/182350809

 제 5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APAP 5)에 참가하는 박찬경은 APAP 5의 공식 트레일러를 제작, 공개하였다. 박찬경이 제작한 APAP 5 트레일러는 드론을 이용하여 안양유원지 계곡 사이에서 시민들이 자유롭게 노는 모습을 항공 촬영하고, 영상 위로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작가들의 이름을 등장시켜 공공의 장소와 예술 작가들을 이으면서, APAP를 시민들의 일상적인 생활과 연결된 예술행사로 해석하고자 한다. 2016년 APAP 5에는 2010년 APAP3에 출품한 바 있는 <다시 태어나고 싶어요, 안양에>를 재상영한다. 극락, 전통, 역사성, 유토피아, 소원성취 등 저마다 무언가를 찾아 다니는 사람들을 통해 안양의 풍경과 시민생활을 기록하였다.

Park Chan-kyong, a participant of the 5th Anyang Public Art Project (hereafter referred to as APAP 5), produced and revealed the official APAP 5 trailer. Utilizing a drone for aerial shots, the artist filmed the recreational activities of the people between the two valleys of the amusement park. The names of participating artists are superimposed on the video to create a connection between the artists and the public space, as APAP is an arts festival that is deeply intertwined with the lives of the residents. Also Park’s Anyang, Paradise City, a film originally produced for the 2010 APAP, will be screened at the 2016 APAP 5. In this work, the artist captures the scenery and daily lives of Anyang residents through focusing on those who are searching for something, be it paradise, tradition, historicity, utopia, or fulfillment. 

 
 
 
13 김소라, 박찬경, 마이클주, 다미안 오르테가, 제5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참여
October 15, 2016 ~ December 15, 2016

다시 태어나고 싶어요, 안양에

전시작가: 마이클 주, 박찬경, 김소라, 다미안 오르테가
전시제목: 제5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APAP 5)
전시기간: 2016년 10월 15일 – 2016년 12월 15일
전시기관: 안양예술공원 및 안양시내 일대
웹사이트: https://apap.or.kr/

국제갤러리의 마이클 주, 김소라, 박찬경, 그리고 다미안 오르테가는 2016년 10월 15일부터 12월 15일까지 두 달 간 개최되는 제5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 5)에 참가한다. 안양이라는 도시의 특수성을 가지고 매 년 개최되고 있는 이번 공공예술프로젝트는 주은지 큐레이터의 기획으로 20여 명의 국내외 작가들이 참여하며, 안양과 주변 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과도 적극적으로 교류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시 도록은 2017년 4월에 발간될 예정이다.

Michael Joo, Sora Kim, Park Chan-kyong, and Damián Ortega will participate in the 5th Anyang Public Art Project (APAP 5), taking place from October 15 to December 15. Under the the curatorial direction of Eungie Joo, this annual public art project highlights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Anyang city. Approximately twenty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will participate, and the project will include an enthusiastic exchange with local artists based in and around Anyang. The exhibition catalogue will be available in April of 2017.

 
 
 
14 박찬경, 함경아, Taipei Biennial 참가
September 10, 2016 ~ February 05, 2017

Citizen's Forest, 2016
Video (b&w), directional sound
27 minutes

Courtesy of Art Sonje Center and the Taipei Biennial 2016 

전시작가: 박찬경, 함경아
전시제목: 타이페이 비엔날레
프리뷰: 2016년 9월 8일 – 2016년 9월 9일
전시기간: 2016년 9월 10일 – 2017년 2월 5일
전시기관: 대만 타이페이 Taipei Fine Arts Museum (TFAM)
웹사이트: http://www.tfam.museum

1992년부터 개최되며 현대미술의 동시대 담론들을 담아내고 있는 제 10회 타이페이 비엔날레에 국제갤러리 박찬경과 함경아가 참가한다. 이번 비엔날레는 예술감독 코린 디세런스 (Corinne Diserens)의 기획으로 9월 10일부터 내년 2월 5일까지 개최되며, 함경아는 잘 알려진 자수작품 중 SMS 시리즈 4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찬경은 약 25분 길이의 3 채널 비디오 신작 를 소개한다.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will exhibit at the 10th Taipei Biennial, a center contemporary art discourse since 1992. This year’s biennial is conceptualized by guest curator Corinne Diserens and will remain open to public from September 10, 2016 to February 5, 2017. Kyungah Ham will present four works from her SMS series, which are some of her well-known embroidery pieces, while Park Chan-Kyong will showcase a new 25 minute, 3 channel video installation. 

 

 
 
15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특별전 참여 
July 15, 2016 ~ February 12, 2017


전시작가: U Sunok, Kibong Rhee, Haegue Yang, Kyungah Ham, Kimsooja, Chan-Kyong Park, Michael Joo    
전시제목: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전시기간: 2016.07.15 – 2017.02.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1~6전시실, 중앙홀, 제 1원형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과천30년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에 국제갤러리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등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이 출품된다. 1986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국립현대미술관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해석’, ‘순환’, ‘발견’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작가 200여명의 작품 520여점을 선보이며 작품이 탄생하는 시대적 배경-제작-유통-소장-활용-보존-소멸-재탄생의 생명 주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찰할 예정이다. 

U Sunok, Kibong Rhee, Kimsooja, Kyungah Ham, Ha Chong-Hyun, Chung Chang-Sup, Yeondoo Jung, and Park Chan-kyong are participating in the special exhibition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MMCA). In this comprehensive survey celebrating its 30th anniversary, the MMCA Gwacheon present works from its collection; showcasing 520 works by 200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the anniversary celebrates the thirty year anniversary since relocating to Gwacheon neighborhood in 1986. This is divided into three chapters: ‘Interpret, Circulate, and Relight,’ categories that examine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life cycle of an artwork, including its production, circulation, acquisition, utilization, preservation, death and rebirth. 

[Source from MMCA website]
 
 
16 박찬경, 아트바젤 필름 프로그램에 <FLYING> 출품
June 14, 2016 ~

FLYING, 2005, video, sound, 13min., Photo: Artist
Image © The Artist and Tina Kim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박찬경
전시제목: 아트바젤 필름 프로그램 단편영화부문 《트라우마의 소리공간 (Sound Spaces of Trauma)》
전시기간: 2016.06.14 (화) 10pm
전시기관: 스위스 바젤 Stadtkino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basel

국제갤러리 박찬경은 6월 16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되는 아트 바젤의 필름 프로그램에 참가한다. 아트 바젤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필름 프로그램의 큐레이터로 막사 졸러 (Maxa Zoller)를 내정하여 다양한 매체들과 필름을 활용하여 주요 담론을 생성하고자 한다. 박찬경은 6월 14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북한과 사라예보를 주제로 역사적인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장소들을 클래식 음악으로써 승화시킨 작업들을 보여주는 단편영화부문 《트라우마의 소리공간 (Sound Spaces of Trauma)》전에 참가한다. 박찬경의 <비행 FLYING>이 첫 번째로 소개되며, 이어 안리 살라(Anri Sala), 그리고 마농 드 보어(Manon de Boer)의 작품이 총 66분에 걸쳐 상영될 예정이다. 

Park Chan-kyong participates in Art Basel’s Film program from Jun 16 to 19, 2016. Maxa Zoller, reappointed as the main curator of the Film program for the second year after 2015, will discourse major issues through diverse types films and videos that together create a dialogue about the medium of film today. . Park will participate in the short film program titled “Sound Spaces of Trauma”, where the artist sublimates North Korea and Sarajevo, Russia, both places of historical trauma, into beautiful classical music at 10:00 PM on June 14th. During the 66-minute screening of “Sound Spaces of Trauma”, Park Chan-kyong’s FLYING will be introduced first, followed by the films of Anri Sala and Manon de Boer.
 
 
 
17 함경아, 박찬경, 사사, 북서울미술관 그룹전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 참여
May 10, 2016 ~ July 06, 2016


전시작가: Kyungah Ham, Park Chan-Kyong, Sasa[44]    
전시제목: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
전시기간: 2016.05.10 - 2016.07.06
전시기관: 북서울미술관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481

국제갤러리의 함경아, 박찬경, Sasa[44]는 북서울미술관에서 5월 10일부터 7월 6일까지 개최되는 그룹전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정치와 사회의 변혁기에 미술을 소통과 저항의 매체로 사용한 동시대 작가들에 주목하여, 사회 속 미술의 의미를 살펴보고자 기획되었다. 1부 <역사는 반복된다>, 2부 <이면의 도시>, 그리고 3부 <행복의 나라>로 나뉘어 구성되며 함경아는 1 전시실 중앙에 ‘오데사의 계단(2007)’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Kyungah Ham, Park Chan-kyong, and Sasa [44]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Art in Society - Land of Happiness at the Buk Seoul Museum of Art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10 to July 6, 2016. This exhibition takes a closer look into the meaning of art in society by highlighting artists who utilized art as a medium for communication and resistance during the socio-political revolution in South Korea in the 1980’s. The exhibition is organized into three parts, and Kyungah Ham’s installation work The Odessa Stairs (2007) is displayed at the center of Hall 1. 

[Source from The Buk Seoul Museum of Art website]
 
 
18 박찬경, 미국 뉴욕 티나킴 갤러리에서 개인전 <Park Chan-kyong>개최
May 05, 2016 ~ June 11, 2016

FLYING, video, sound, 13min., 2005, Photo: Artist,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Park Chan-Kyong (Korean, 1965)
전시제목: Park Chan-kyong 
전시기간: 2016.05.05 – 2016.06.11
전시기관: 뉴욕 티나킴 갤러리
웹사이트: www.tinakimgallery.com

국제갤러리의 박찬경은 뉴욕의 티나킴 갤러리에서 5월 5일부터 6월 11일까지 개인전을 개최한다. 그는 한국의 현대미술작가이자 영화감독으로서 미디어, 텍스트, 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냉전, 한국의 전통 종교 문화, 미디어 중심의 기억, 역사의 재구성 등을 주제로 다루어왔다. 본 개인전은 5월 5일 뉴욕 프리즈 아트페어 기간에 맞춰 개최되며, <파경>, <파워통로> 등 잘 알려진 미디어 작품들 약 5점이 출품되어 한국의 모순점과 소외된 것들에 대해 끊임없이 관심을 가져온 작가의 작품세계를 이해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Park Chan-kyong holds a solo exhibition at Tina Kim Gallery in New York, from May 5 to June 11, 2016. Park, a South Korean contemporary artist and film maker, has employed media, texts, videos, and other mediums to address themes such as the Cold War, traditional Korean religious culture, ‘media-oriented memories’, and ‘historical reconstruction’. Opening on May 5th in correlation with Frieze New York, the exhibition presents five artworks including Pa-gyong: Last Sutra Recitation and Power Passage. This exhibition will present the viewers a chance to gain understanding of the artist’s continual interests on contradictions and marginalized issues in Korea.
 
 
19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그룹전 참여
May 04, 2016 ~ July 24, 2016

구본창, 태초에 10-1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오형근 (b. 1963), 박찬경 (b. 1965), 양혜규 (b. 1971), 김수자 (b. 1957), 최재은 (b. 1953), 정연두 (b. 1969)
전시제목: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
전시기간: 2016.05.04 – 07.24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는 5월 4일부터 7월 24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를 포함한 60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전시로 총 4개의 챕터로 구성되며, 리얼리즘에 근거한 공적 이미지로 시작한 사진매체가 1989년 이후 작가 개인의 개념표현과 심미적 언어로써 기능하게 된 것에 주목한다. ‘실험의 시작’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챕터에는 구본창과 오형근의 작품이, ‘개념미술과 사진’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챕터에는 박찬경과 양혜규의 작품이 소개된다. 그리고 세 번째 챕터 ‘현대미술과 퍼포먼스, 그리고 사진’에서는 김수자, 정연두, 최재은의 작품이 전시되며, 현대미술계에서 이미지의 변화를 소개하는 네 번째 챕터에서는 오형근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Koo Bohnchang, Hein-kuhn Oh, Park Chan-Kyong, Haegue Yang, Jae-Eun Choi,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UBLIC TO PRIVATE: PHOTOGRAPHY IN KOREAN ART SCENE SINCE 1989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4 to July 24, 2016. Bringing together 60 artists, this large-scale exhibition is divided into 4 chapters, focusing on how photography that was rooted in realism after 1989 developed as a visual language expressing personal concepts and aesthetics. CHAPTER 1. Experiement Starts presents works from Koo Bohnchang and Hein-kuhn Oh, CHAPTER 2. Conceptual Launch displays works from Park Chan-Kyong and Haegue Yang, CHAPTER 3. Performance and site specificity in contemporary art exhibits works from Kimsooja, Yeondoo Jung, and Jae-Eun Choi, and CHAPTER 4. Exterior & interior landscape showcases works from Hein-kuhn Oh.

[Source from MMCA website]
 
 
 
20 박찬경, 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되는 <시간의 빗장이 어긋나다>에 참여
April 08, 2016 ~ April 17, 2016

〈작은 미술사 1〉, 2015, 스무 개의 이미지와 손으로 쓴 글, 가변 크기

전시작가: Park Chan-Kyong (Korean, 1965)
전시제목: The Time is Out of Joint
전시기간: 2016.04.08 – 2016.04.17
전시기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웹사이트: http://www.acc.go.kr/

박찬경은 4월 8일부터 17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되는 ≪시간의 빗장이 어긋나다≫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아시아문화전당과 샤르자예술재단이 공동으로 제작하고 이집트 출신의 독립큐레이터 타렉 아부 엘 페투가 기획한 ≪시간의 빗장이 어긋나다≫는 역사가 전환되는 시점이었던 1974년 바그다드에서 열린 제1회 ‘아랍 예술 비엔날레’와 1989년 베이징에서 열린 ‘차이나/아방가르드’ 전시를 재연하고, 2022년에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서 열릴 ‘적도 컨퍼런스’를 소환하여 미래에 열릴 전시를 미리-재연한다. 이를 통해 당대의 미술과 생각들을 선보이면서 서로 다른 장소와 과거와 현재의 상황 차이에서 비롯되는 제약들을 살펴보고자 한다. 박찬경은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작은 미술사 1〉를 선보이며 서구 중심의 미술사를 작가의 의도대로 재배치함으로써 미술사와 역사를 재창조하고, 같은 방식으로 무한하게 전개될 수 있는 주관적 미술사를 보여준다. 

Park Chan-Kyong participates in the project The Time is Out of Joint at the Asia Culture Center from April 8th to 17th. Co-organized by the Asia Culture Center and the Sharjah Art Foundation, the exhibition is curated by independent Egyptian curator Tarek Abou El Fetouh. The project reenacts the First Arab Art Biennial in Baghdad in 1974, the China/Avant-Garde exhibition in Beijing in 1989, and pre-enacts a future event to take place in Yogyakarta in 2022. Through these enactments the art and ideas of each time are revisited, and also investigates the constraints that occur between the past and present and the different location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Park Chan-Kyong presents Small Art History #1, where the artist rearranges art history, which centers on the West. Park thus recreates art history and history itself, and shows the endless possibilities in developing a subjective art history. 

[Source from ACC website]
 
 
21 김소라, 박찬경, 함경아, 제 1회 아시아 비엔날레/ 제 5회 광저우 트리엔날레 참여
December 11, 2015 ~ April 10, 2016

The Goethe-Institut's Reading Room Pyongyang: Between Object and Shadow 
Photo from www.readingroompyongyang.de, Courtesy of the artists

전시작가: Sora Kim (Korean, 1965), Park Chan-Kyong (Korean, 1965), Kyungah Ham (Korean, 1966)
전시제목: 1st Asia Biennial/ 5th Guangzhou Triennial: Asia Time
전시기관: Guangdong Museum of Art/Goethe-Institut Guangzhou
전시기간: 2015.12.11 – 2016.4.10
웹사이트: http://www.gdmoa.org/home/Exhibition_information/Exhibition_2014/13/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

국제갤러리의 김소라, 박찬경, 함경아는 2015년 12월 11일부터 2016년 4월 10일까지 개최되는 제 1회 아시아비엔날레/ 제 5회 광저우 트리에날레에 참여한다. ‘Asia Time’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광저우 트리엔날레는 ‘World Time’과 대비되는 느림, 명상과 같은 동양적인 가치들을 돌아보고자 한다. 전시가 진행되는 광동미술관에서 함경아는 자수연작 중 신작 ‘모나리자 (2015)’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소라와 박찬경은 한국계 네덜란드 작가 사라 반 더 하이데 (Sara van der Heide)의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반 더 하이데는 광저우 독일문화원에 일시적으로 평양 독일문화원 도서관을 재현하여 14명의 현대미술작가들과 함께 다양한 영상작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문화를 확산 시키는데 있어 국가의 역할, 그리고 자유와 검열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김소라는 문화원 도서관 자료 중 선택된 임의의 페이지를 전달받아 텍스트를 추출하여 의미와 언어를 넘어서는 새로운 텍스트를 만들어내는 ‘추상적 읽기 (2015)’를 선보인다. 박찬경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 과정을 담은 비디오 작품 ‘비행 (2006)’을 열람실에 설치한다.

Sora Kim, Kyungah Ham, and Park Chan-Kyong participate in the 5th Guangzhou Triennial/1st Asia Biennial: “Asia Time” from December 11, 2015 to April 10, 2016. In comparison to the global sense of “World Time”, the triennial focuses on slowness and tranquility, which are widely understood as values of “Asia Time”. Kyungah Ham will present the latest addition to her embroidery series Mona Lisa (2015) at the exhibition in Guangdong museum of Art.
Sora Kim and Park Chan-Kyong participate in a project by Korean-Dutch artist Sara van der Heide at the 5th Guangzhou Triennial. Van der Heide temporarily restages the Pyongyang Reading Room in the Guangzhou Goethe-Institut and collaborates performance, video, and various works with 14 contemporary artists around the world to discuss the role of the government in the spread of culture and freedom and censorship. For Sora Kim’s Abstract Reading (2015), a random selection of pages from different books from the German library was sent to Sora Kim. From these pages she re-creates a new text: text beyond meaning and the different languages. Park Chan-Kyong installs his video piece Flying (2006) in the Reading Room, which accounts the process of the Inter-Korean Summit Talks in 2000.

[Source from Sara Van der Heide press release, Guangzhou Triennial website]
 
 
22 마이클 주, 박찬경(PARKing CHANce),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 Lill3000페스티벌에 참가
September 26, 2015 ~ January 17, 2016

Tripostal Building, Lille, France

전시명: lille 3000 < SÉOUL VITE, VITE! >
전시기간: 2015.09.26 – 2016.01.17
전시기관: Tri Postal of Lille, France
참여작가: 마이클 주, 박찬경(PARKing CHANce),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 이불, 노승택, 백남준, 서도호, 이세현, 이슬기, 백승욱, 백정기, 최우람, 최정화 외
웹사이트: http://www.lille3000.eu/lille3000/en/
 
국제갤러리의 마이클 주, 박찬경,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는 오는 9월 26일부터 2016년 1월 17일까지 프랑스의 대표적인 현대 예술축제 Lille3000에서 주최한 기획전 <SÉOUL VITE, VITE! >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RENAISSANCE 라는 표어를 중심으로 다양한 실험성을 지닌 전시들과 공연들을 통해 전방위적인 도심의 축제를 구성했다. 특별히 이번 <SÉOUL VITE, VITE!>는 빨리빨리!라는 은유의 전시제목을 통해 서울을 기반으로 다이내믹한 시대성을 반추하는 작품 및 작가들을 선정, 그들 각자의 방식으로 내밀한 관찰과 성찰을 통한 도심 속 한국인들의 일상과 그 안에 내재된 정치적 긴장감, 정신과 문화, 유산, 분단국가의 상처를 드러내는 작품들을 통해 흥미로운 전시를 선보이고자 한다.

Kukje Gallery’s Michael Joo, Park Chan-Kyong, Hein-kuhn Oh, and Kyungah Ham are participating in SÉOUL VITE, VITE!, an exhibition organized by one of the most notable French contemporary art festivals Lille3000, open from September 26, 2015 to January 17, 2016.
Organized around the theme, RENAISSANCE, this multifaceted festival comprises of a variety of experimental exhibitions and performances. Under the umbrella of the metaphorical title, hurry hurry!, works and artists that reflect a dynamic epoch of Seoul were selected. By seeking to observe and self-examine the inner self of the city inhabitants, each artist reveals an unspoken political tension, spirit, culture, heritage and emotional wound inherent to a divided nation through their own unique vocabulary.

<Source from Lille3000: Renaissance press kit>
 
 
23 박찬경, 서울시립미술관 광복 70주년 기념 <북한 프로젝트>전 참여
July 21, 2015 ~ September 29, 2015


작가: Park Chan-Kyong (Korean, b. 1965)
전시제목: 광복70주년기념 <북한프로젝트>
전시기간: 2015.07.21 – 2015.09.29
전시장소: 서울시립미술관(SEMA) 서소문본관
참여작가: 박찬경, 강익중, 노순택, 권하윤, 선무, 이용백, 전소정 외 3명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

박찬경은 서울시립미술관 주최 광복 70주년을 기념 전<북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그는 이번 전시에서 <파워통로>라는 비디오 작품을 통해 광복, 분단, 그리고 통일이라는 역사적이고 민족적인 과제들을 ‘북한’이라는 대주제 내에서 풀어낸다. 오는 9월 29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시각문화의 스펙트럼으로 넓게 본 북한 미술의 다양한 면모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Park Chan-Kyong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NK PROJECT” being held at Seoul Museum of Art to commemorate Korea’s 7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Day. Through his video installation Power Passage, Park explores historical and national issues, such as independence, division and unification, under the keyword ‘North Korea’. The exhibition is open until September 29th, 2015 and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meet various aspects of North Korean art seen through a wide spectrum of visual culture.
 
<Source from Seoul Museum of Art, Seoul>
 
 
24 박찬경,  <공일차원 Zero One Dimension> 시각연출로 참여
June 05, 2015 ~ June 07, 2015


작가: Park Chan-Kyong (Korean, 1965)
공연명: 공일차원 Zero One Dimension
공연기간: 2015.06.05 – 2015.06.07
공연장소: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
웹사이트: http://kncdc.kr/performance/zero-one-dimension/
 
박찬경은 국립현대무용단이 기획한 공연 <공일차원>에 시각연출감독으로 참여한다. 이번 공연은 6월 5일부터 7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공일차원>은 0과 1로 만들어진 컴퓨터 속 가상 세계에 발전된 기술과 소실된 인간성, 영웅을 통한 위기와 구원, 존재와 허상이라는 양면을 다룬다. 박찬경은 이 작품에서 동시대에서 무용의 움직임이 표현할 수 있는 현실의 모순과 인간성의 극복을 효과적으로 그려낸다.
 
Park Chan-Kyong is participating in Korea National Contemporary Dance Company’s new dance performance Zero One Dimension as a visual director. The performance runs from June 5th to 7th in Korea Performing Arts Center, and it reveals common contradictions we face in technological society; the humanity versus virtual world made by 0 and 1, conflicts versus redemption, and existence versus illusion. Based on his previous media works, Park directs the artistic part of the performance in order to present incongruity of analogue and technological world that contemporary dance can describe.
 
 
25 박찬경 런던 첫 개인전 <파경>, Dazed & Confused 잡지 게재
January 16, 2015 ~ January 16, 2015



작가: 박찬경 (Park Chan-kyong)
매체: Dazed and Confused
기자: Alex Taylor
기사제목: 미술에서 ‘국경 없는 연대’란 무엇인가? (What does ‘solidarity without borders’ mean in art?)
웹사이트:
-http://www.dazeddigital.com/artsandculture/article/23193/1/what-does-solidarity-without-borders-mean-in-art

데이즈드 앤 컨퓨즈드 매거진은 런던의 이니바 (Iniva, Institute of International Visual Art)에서 전시중인 박찬경과 스웨덴 출신 아티스트 리나 셀란더(Lena Selander) 두 아티스트의 개인전을 소개하는 기사를 게재하였다. 기사는 이번 전시들이 국제주의가 현대 미술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방향을 제시한다고 한다. 한국, 미국, 중국 등의 나라들에서 전시를 해온 박찬경은 최근 영화와 다큐멘터리 작업을 선보이며 내부자로서 소수만이 볼 수 있었던 분단된 고국의 또 다른 단면을 조망한다. 해당 전시는 2015년 3월 21일까지 계속된다.

Dazed&Confused magazine has published an article that introduces two solo exhibitions, Swedish artist Lina Selander and South Korean creative Park Chan-kyong, shown at London’s Iniva (Institute of International Visual Art. The article says that the exhibitions answer the question of what role internationalism plays in contemporary art. Having been exhibited in countries like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Germany, Park Chan-kyong offers his latest film and documentary work to reveal a side to his home country that few of us have seen before. The exhibition continues until March 21st, 2015. (출처 Dazed&Confused 기사 참조)
 
 
26 박찬경, 영국 이니바 국제미술기관에서 첫 개인전 <파경> 개최
January 14, 2015 ~ March 21, 2015

영화 “만신” 이미지 중 스틸, 2014

전시작가: Park Chan-Kyong (Korean, 1965)
전시기간: 2015년 1월 14일 – 3월 21일
전시기관: 이니바 국제 현대미술 기관 (Iniva Institute of International Visual Arts), 런던, 영국
큐레이터: 최빛나 (Casco – Office for Art, Design and Theory 디렉터)
협력큐레이터: 박재용 (워크온워크)
웹사이트: www.iniva.org

국제갤러리의 박찬경은 그간 작가이자 영화감독, 큐레이터 등으로 폭 넓은 활동을 전개해 왔다.  금년에는 영국 런던에 소재한 저명한 비영리 전시공간 이니바 국제 미술 기관에서 개인전 <파경>을 선보인다. 이번 개인전은 2014년 영화 <만신> 개봉과 <미디어시티서울> 2014 예술 감독으로서 작가적 비전을 밝힌 이후 개최되는 첫 개인전이자 영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전시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참여작품으로는 박찬경의 대표작 ”신도안"(2007)을 포함하여, 회화 및 설치 등의 신작들이 소개되며 작업에 참조가 되었던 자료, 영상, 책자 등의 자료 등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그 밖에도 전시개막일인 1월 13일에는 패널 토론 및 작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Park Chang Kyung will be holding a solo exhibition Pa-Gyong (Last Sutra Recitation) at Iniva, a non-profit exhibition space in London, United Kingdom. He has been active as an artist, film director, and curator upon others. This will be his first presentation after announcing his artistic vision through a film Manshin: Ten Thousand Spirits (2014) and art director of 2014 SeMA Biennale Media City Seoul. In his first exhibition in London, Sindoan (2007), a major representative work, and his latest films will be introduced along with various materials and resources that were used for reference. On the opening day, January 13, a panel discussion and a walking tour with the artist will also be taking place.

[source from Iniva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