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Kyungah Ham
(Korean, 1966)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박찬경, 함경아, 이탈리아 Casa Cavazzini에서 그룹전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참가
July 21, 2018~ October 14, 2018

Graphics: Altrementi, Udine, Image © Kyungah Ham, 2015

전시작가: 박찬경, 함경아 (Park Chan-kyong, Kyungah Ham)
전시제목: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전시기간: 2018년 7월 21일 – 10월 14일
전시기관: 이탈리아 우디네 Casa Cavazzini 
웹사이트:http://www.civicimuseiudine.it/it/mostre-eventi/21-casa-cavazzini/669-paradoxa-2018-arte-da-meta-corea-art-from-middle-korea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at Casa Cavazzini, Udine, Italy. Curated by Denis Viva, the project focuses on the notion of paradox and contradiction.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aim to address the issue of their national identity within complex political dynamics by involving other possible cultural background, alternative representations, or new forms of interactions between different perspectives.

Kyungah Ham will show What you see is the unseen/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 02-05 (2015-2016), a large tapestry made by North Korean embroiderers the artist hired clandestinely. The work is about communication that circumvents censorship and includes occult slang phrases, pop images, song lyrics, and other western contents censored by the regime of North Korea.

Park Chan-kyong will present Child Soldier (2017), is a digital video made by photographing each scene with a 35mm film camera. The photographs depict a North Korean soldier–a young boy–who wanders the woods, seemingly with no intention. These images of childhood contrast with the image of North Korea that is often constructed by the media—an image marked by militant patriarchal violence and radical ideologies.

박찬경과 함경아는 7월 21일부터 10월 14일까지 이탈리아 우디네 Casa Cavazzini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에 참가한다. 이탈리아의 미학자 겸 큐레이터 데니스 비바(Denis Viva)가 기획한 이번 전시는 역설과 모순이라는 개념에 중점을 두고 있다. 박찬경과 함경아는 서로 다른 문화 배경간의 이질적인 조합, 대안적인 재현 그리고 전통, 소수민족, 세계화 등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가로지르는 새로운 소통을 통해 복잡한 정치적 구도 안에 위치한 국가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지속해왔다.

함경아는 이번 전시에서 대표작인 자수 작업 (2015-2016)를 선보인다. 이 작품은 작가가 북한 자수 장인들을 은밀히 고용하여 제작한 것으로, 북한 정권이 검열하는 주술적(오컬트) 언어, 대중문화에서 비롯된 이미지 및 노래 가사, 서양문화의 흔적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서양문화를 배척하는 북한의 국수주의적 검열과 그를 교묘히 회피하는 방식 간의 역설적 관계를 시사한다.

박찬경의 <소년병>(2017)은 35mm 필름 카메라로 촬영된 사진 이미지들을 투사하는 디지털 비디오 작품이다. 영상에 등장하는 인민 군복 차림의 한 소년은 아무런 목적이나 의도 없이 숲 속을 배회한다. 영상 속 소년의 순진무구한 모습은 종종 언론에 의해 그려지는 북한군의 극단적인 이데올로기와 폭력적인 가부장제의 표상과 대조된다.

[Source from Casa Cavazzini Press Release, and Park Chang-kyong Website] 

 
 
2 함경아, 제 3회 파리 아시아 아트페어 <ASIA NOW> 에 참가
October 18, 2017~ October 22, 2017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11 variable size of embroidered Mona Lisa made in North Korea, wooden frame, monitors, single channel, loop, color, sound

전시작가: Kyungah Ham
전시제목: 제 3회 파리 아시아 아트페어 <ASIA NOW>
전시기간: 2017년 10월 18일 – 10월 22일
전시기관: Les Salons Hoche
웹사이트: http://www.asianowparis.com/

함경아는 파리의 레 살롱 오슈 (Les Salons Hoche)에서 개최되는 제 3회 파리 아시아 아트페어 <ASIA NOW>에 참여한다. FIAC 아트페어와 같은 기간인 10월 18일부터 22일동안 개최되는 <ASIA NOW>는 2015년 처음 개최된 유럽 최초의 아시아 아트페어로서 올해는 국제 무대에 영향력 있는 30개의 동서양 갤러리들이 참여하여 다양한 아시아 현대미술 작가들의 이름을 홍보하고 지원 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ASIA NOW>에서 함경아는 특별전 형식으로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2015) 작품을 선보인다. 2015년 광저우 트리엔날레에 전시한 바 있는 이 작업은 북한의 자수공예가들이 수놓은 모나리자가 그려진 자수회화와 한국에 정착한 새터민들의 인터뷰 영상을 병치하여 모나리자로 대표되는 보편화된 서양 문화와 북한의 현실을 재치있게 드러낸다.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the third iteration of ASIA NOW at Les Salons Hoche in Paris from October 18 to 22, 2017. Launched in 2015, ASIA NOW is Europe’s first boutique art fair devoted to showcasing contemporary Asian art. The third edition of the fair will open on the same dates as FIAC (Foire internationale d'art contemporain) and approximately thirty prominent Asian and western galleries will promote a diverse pool of contemporary Asian artists. Kyungah Ham will exhibit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as part of a special project at the fair. Previously showcased at the Guangzhou Triennial in 2015, the installation juxtaposes embroidery depicting the Mona Lisa made by North Korean artisans with interviews of North Korean refugees who have settled in South Korea. Ham creates a witty contrast between western culture as embodied by Leonardo de Vinci’s iconic painting and the reality of life in North Korea.

[Source from ASIA NOW Website]
 
 
3 국제갤러리, 2017 16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September 21, 2017~ September 24, 2017

Julian Opie’s Flight attendant and Solicitor. 1 (2015), Vinyl on wooden stretcher, 227.7 x 174 x 3.5 cm

전시기간: 2017년 9월 21일 – 2017년 9월 24일
전시장소: 코엑스 A&B 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B118
웹사이트: http://kiaf.org/2017/ko/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2017년 9월 20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며, 이번 KIAF 2017에는 31개국 161개의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김홍석, 안규철, 양혜규, 이광호, 이우환, 최욱경, 하종현, 그리고 함경아의 작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가다 아메르, 도널드 저드, 마이클 주, 빌 비올라, 아니쉬 카푸어, 우고 론디노네, 장-미셸 오토니엘, 제니 홀저, 줄리안 오피, 그리고 칸디다 회퍼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i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ixty one galleries from 31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KIAF 2017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September 20 and take place from September 21 to 24 in halls A and B at COEX, located in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rtists including Kim Yong-Ik, Gimhongsok, Ahn Kyuchul, Haegue Yang, Lee Kwang-Ho, Lee Ufan, Wook-kyung Choi, Ha Chong-Hyun, and Kyungah Ham.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Ghada Amer, Donald Judd, Michael Joo, Bill Viola, Anish Kapoor, Ugo Rondinone, Jean-Michel Othoniel, Jenny Holzer, Julian Opie, and Candida Höfer.

 
 
4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 (시징맨), 교토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참여
August 19, 2017~ October 15, 2017

Kyungah Ham, Uncamouflage series, Nijo Castle, Kyoto

전시작가: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as Xijing Men)
전시제목: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전시기간: 2017년 8월 19일 ㅡ 2017년 10월 15일
전시기관: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Kyoto, Japan
웹사이트: http://asiacorridor.org/en/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은 2017년 8월 19일부터 10월 15일까지 교토예술센터(Kyoto Art Center)와 니조 성(Nijo Castle)에서 개최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2017교토: ‘아시아의 회랑’ 현대미술전에 참가한다. 본 전시는 한국, 중국, 일본 출신의 예술가 25인을 초대하여, 창조예술적 시각으로 동아시아의 풍부한 문화를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하여 보다 평화로운 사회가 조성되기를 기원한다. 행사의 개최지인 니조 성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있으며 건축물과 정원이 복도형태로 구성되어있어 ‘아시아의 회랑(Asia Corridor)’라는 이 전시회의 주제에 영감이 되었으며, 짜여진 동선대로 이동하며 예술 작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감상하도록 구성되었다. 김수자는 이번 전시에 거울 설치작품인 <Encounter - A Mirror Woman>(2017)을, 함경아는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올해의 작가상》 전시에 처음 선보인 <Uncamouflage> 시리즈를 소개한다. 김홍석은 첸 샤오시옹과 츠요시 오자와와 함께 참여한 프로젝트그룹 <시징맨>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participate in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hereafter Asia Corridor) from August 19 to October 15, 2017,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in Kyoto, Japan. Asia Corridor was organized to design a space for visitors to experience the rich cultures of East Asia through the lenses of the arts in hopes of creating a more peaceful society. In light of this, the exhibition features 25 artists from three East Asian countries—Japan, South Korea, and China—who are exhibited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the latter of which i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at features architecture and gardens designed like corridors. This arrangement has inspired the theme “Asia Corridor” and allows viewers to see the art by moving in a circuit. Kimsooja is exhibiting her mirror installation Encounter – A Mirror Woman (2017) while Kyungah Ham is exhibiting her Uncamouflage series, which debuted at Korea Artist Award 2016 at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Gimhongsok, together with Chen Shaoxiong and Tsuyoshi Ozawa as the project group ‘Xijing Men,’ is showcasing a performance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5 양혜규, 함경아, 제 5회 아트바젤홍콩 UBS 토크 참여
March 22, 2017~ March 22, 2017

Phantom Footsteps, Kyungah Ham solo exhibition, installation view at Kukje Gallery K3, 2015. Photo: Keith Park, courtesy of Kukje Gallery

참여작가: Haegue Yang, Kyungah Ham
토크일정: 2017년 3월 22일 수요일 오후 3시 – 3시 30분 (함경아)
            2017년 3월 22일 수요일 오후 4시 – 4시 30분 (양혜규)
주최기관: Union Bank of Switzerland (UBS)
행사장소: 홍콩 컨벤션 센터 (HKCEC) UBS 라운지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함경아는 제 5회 아트바젤 홍콩 기간 중 스위스 연방은행 (이하 UBS) 라운지에서 개최되는 토크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UBS는 1994년부터 아트바젤과의 협업 하에 스위스 바젤, 미국 마이애미비치, 그리고 홍콩에서 개최되는 행사마다 금융권과 예술을 연계하는 중요한 행사들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아트바젤 홍콩에서는 홍콩 컨벤션 센터 내에 위치한 UBS 라운지에서 삼십 분 동안 작가, 주요 예술기관 관계자들, 영향력 있는 미술계 인사들이 관객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UBS 토크를 개최한다. 작년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 섹터에 참가한 함경아는 VIP 오프닝 날인 22일 3시부터 올해 동일한 섹터에서 작품을 소개하는 티베트 출신 작가 Gonkar Gyatso와 함께 자신들의 작품세계와 ‘작가’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국제갤러리 대외협력팀의 전민경 디렉터가 사회를 맡을 예정이다. 이어 양혜규는 오후 4시에 2018년 제 21회 시드니 비엔날레 예술감독 Mami Kataoka와 함께 홍콩의 유명한 레스토랑 겸 미술전시장 Duddell’s에 출품되는 그의 작품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Haegue Yang and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UBS Talks, taking place at the UBS Lounge during Art Basel Hong Kong. UBS, a partner of Art Basel since 1994, hosts important events linking the arts with finance in all of Basel, Miami Beach, and Hong Kong editions. For this year’s Art Basel Hong Kong, UBS will hold a series of thirty-minute talks between artists, representatives from leading art institutions, and various art world figures in their lounge in the Hong Kong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 Kyungah Ham will be in conversation at 3 PM on March 22 (VIP opening) with the Tibetan artist Gonkar Gyatso. Ham exhibited in the Art Basel Hong Kong Encounters sector last year and Gyatso is exhibiting this year. The two will be discussing their artistic practices and the role of “artists” in contemporary culture. Zoe Chun, Kukje Gallery’s Communications Director, will moderate the discussion. Following Ham, Haegue Yang will participate in a talk at 4PM on March 22 with Mami Kataoka, Artistic Director of the 21st Biennale of Sydney opening in 2018. The talk will center around Yang’s artworks exhibited at Duddell’s, a famous exhibition space and restaurant in Hong Kong.

 
 
6 함경아, 원주 Museum SAN 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색채의 재발견> 참여
March 17, 2017~ September 03, 2017

SMS Series in camouflage / Money Never Sleeps 01, 2012-2013, 188(h) x 183 cm,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함경아
전시제목:  <색채의 재발견> (Rediscovery of Colors)
전시기간: 2017년 3월 17일 ㅡ 2017년 9월 3일 
전시기관: Museum SAN, 원주
웹사이트: http://museumsan.org/newweb/display/now_gallery.jsp?idx=302&m=2&s=1
    
국제갤러리의 함경아는 2017년 3월 17일부터 9월 3일까지 원주 Museum SAN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색채의 재발견>에 참여한다. 2017년 상반기 첫 번째 전시로 기획된 본 전시에서는 자연의 색, 일상의 색, 인공의 색 등, 우리 주변에 산재해 있는 색채에서 영감을 받아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해석 한 작가 13명의 작품 18점이 전시된다. <색채의 재발견>전은 색채 고유의 가치를 확대하려는 모색이 19세기, 20세기 미술에 뚜렷한 현상으로 나타나는 미술사적 문맥의 일환으로 기획된 전시로, 색채를 자유롭게 구현하는 한국의 대표 작가들을 초대했다. 이번 전시에서 함경아는 형형색색의 실크를 표현양식으로 정치적 메시지를 은폐하고 있는 자수 회화 <SMS 시리즈> 중 <돈은 결코 잠들지 않는다> (Money Never Sleeps)를 선보일 예정이다.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Rediscovery of Colors,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Museum SAN, Wonju, Korea from March 17 to September 3. The first curated showcase of the year, this exhibition features eighteen works by thirteen artists that reinterpret the colors from our surroundings, such as the colors from nature and from daily life, as well as artificial colors. This exhibition was inspired by the 19th and 20th century art historical context where enhancing the innate essence of colors became an important aspect of artistic creation. Korean artists known for their use of color were invited to participate. Kyungah Ham will show case Money Never Sleeps from her famed SMS Series, which conceal political messages that are eclipsed by the colorful and luscious style in which they are rendered.

 
 
7 함경아, UC Davis에서 개최되는 프로그램 <UNDERSTANDING NORTH KOREA> 에 참여
November 17, 2016~ November 17, 2016


참여작가: Kyungah Ham
전시제목: UNDERSTANDING NORTH KOREA 
전시기간: 2016년 11월 17일ㅣ 6pmㅡ9pm
전시기관: University of California, Davis
웹사이트: http://arts.ucdavis.edu/exhibition/understanding-north-korea

국제갤러리의 함경아는 오는 11월 17일 UC DAVIS의 미술사학 프로그램 <UNDERSTANDING NORTH KOREA>에 스피커로 참여한다. 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강연에는 함경아 외에도 북한 문제를 다룬 소설 <고아원 원장의 아들>로 퓰리처 상을 수상한 아담 존슨,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 마크 램버트, 주 샌프란시스코 대한민국 총영사관 신재현 총영사, 탈북민 지원단체(North Korean Refugees in USA)의 조진혜 회장이 스피커로 참여한다. 베일에 싸인 북한이라는 나라를 문학, 정치, 미술 그리고 삶을 통해 살펴보는 시간을 갖을 예정이다.   

Kyungah Ham will present at an event hosted by the Department of Art and Art History in University of California, Davis, on November 17. Titled UNDERSTANDING NORTH KOREA, this lecture will also see the participation of: Adam Johnson, the author of the Pulitzer Prize winning book in the Fiction category, The Orphan Master’s Son: a Novel (2012), which deals with problems in North Korea, Mark Lambert, the Office Director for Korean Affairs in the U.S. State Department, Chae-Hyun Shin, the Consul General of the Republic of Korea in San Francisco, and Jinhye Jo, the President of North Korean Refugees in USA. This event will examine North Korea, a state shrouded in mystery, through the lens of literature, politics, art, and life.
 
 
 
8 국제갤러리, 2016 제 43회 FIAC 아트페어 참가
October 20, 2016~ October 23, 2016

Untitled, 1991

전시제목: 제 43회 FIAC 아트페어 
프리뷰: 2016년 10월 19일 
전시기간: 2016년 10월 20일 ㅡ 2016년 10월 23일 
전시장소: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 Booth 0.C21
웹사이트: http://www.fiac.com/ 

국제갤러리는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파리 FIAC 아트페어에 참여한다. 올해로 43회째를 맞이하는 FIAC 아트페어는 올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될 예정으로, 퍼포먼스 페스티벌인 <퍼레이드 (Parades) >섹션 등을 새롭게 선보이는 한편 메인 페어장인 그랑 팔레의 건너편에 위치한 쁘띠 팔레가 새로운 페어장으로 마련되어 총 186개의 갤러리가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는 박서보, 하종현, 권영우, 정창섭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필두로, 최욱경, 김용익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또한 함경아의 자수시리즈, 김수자의 <보따리>를 비롯하여 빌 비올라의 , 양혜규의 을 포함한 신작 네 점 등이 설치된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FIAC from October 20 to October 23, 2016. The 43rd iteration of the Parisian art fair will be its largest to date.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a new performance festival titled the Parades section, and from across the main venue Grand Palais, the Petit Palais will also showcase a host of exhibitors. A total of 186 galleries will participate. Kukje Gallery will focus on the works of Dansaekhwa artists such as Park Seo-Bo, Ha Chong-Hyun, Kwon Young-woo, and Chung Chang-sup, along with those of Wook-kyung Choi and Kim Yong-Ik. In addition, the galleries will present Kyungah Ham’s embroidery series, Kimsooja’s Bottari (2011), Bill Viola’s The Encounter (2012), four of Haegue Yang’s new work including The Intermediate – Uninhabited Island in Fiction II (2016), and new work by Ghada Amer.
 
 
 
9 국제갤러리, 2016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October 13, 2016~ October 16, 2016

"In the lingering Shadow" of Lies, 2016

전시기간: 2016년 10월 13일 (목) – 16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A&B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A19
웹사이트: http://kiaf.org/2016/en/home_en/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10월 12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는 제15회 KIAF에는 16개국 170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최욱경, 함경아, 김수자, 양혜규, 김홍석의 작품을 비롯하여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주요하게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루이스 부르주아, 빌 비올라 등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itera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wa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eventy galleries from 16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edition of KIAF,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October 12, and take place from October 13 to 16 in halls A and B at COEX,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Korean artists Kim Yong-Ik, Wook-kyung Choi, Kyungah Ham, Kimsooja, Haegue Yang, Gimhongsok, as well as those by Dansaekhwa artists.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Louise Bourgeois, and Bill Viola. 

 
 
 
10 박찬경, 함경아, Taipei Biennial 참가
September 10, 2016~ February 05, 2017

Citizen's Forest, 2016
Video (b&w), directional sound
27 minutes

Courtesy of Art Sonje Center and the Taipei Biennial 2016 

전시작가: 박찬경, 함경아
전시제목: 타이페이 비엔날레
프리뷰: 2016년 9월 8일 – 2016년 9월 9일
전시기간: 2016년 9월 10일 – 2017년 2월 5일
전시기관: 대만 타이페이 Taipei Fine Arts Museum (TFAM)
웹사이트: http://www.tfam.museum

1992년부터 개최되며 현대미술의 동시대 담론들을 담아내고 있는 제 10회 타이페이 비엔날레에 국제갤러리 박찬경과 함경아가 참가한다. 이번 비엔날레는 예술감독 코린 디세런스 (Corinne Diserens)의 기획으로 9월 10일부터 내년 2월 5일까지 개최되며, 함경아는 잘 알려진 자수작품 중 SMS 시리즈 4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찬경은 약 25분 길이의 3 채널 비디오 신작 를 소개한다.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will exhibit at the 10th Taipei Biennial, a center contemporary art discourse since 1992. This year’s biennial is conceptualized by guest curator Corinne Diserens and will remain open to public from September 10, 2016 to February 5, 2017. Kyungah Ham will present four works from her SMS series, which are some of her well-known embroidery pieces, while Park Chan-Kyong will showcase a new 25 minute, 3 channel video installation. 

 

 
 
11 함경아, 올해의 작가상 2016 후보에 선정
August 31, 2016~ January 15, 2017

《Phantom Footsteps》 설치전경, 국제갤러리 3관, 사진: Keith Park, 이미지제공: 국제갤러리

전시작가: Kyungah Ham    
전시제목: 올해의 작가상 2016
전시기간: 2016.08.31 – 2017.01.15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제1,2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2016년 3월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섹션에서 성공적으로 소개된 바 있는 함경아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후보로 선정되어 8월 31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 《올해의 작가상 2016》 전시에 참가한다.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 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 그리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작가들을 지원, 육성하기 위해 2012년부터 SBS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국립현대미술관의 대표적인 수상제도이다. 올해 후보로는 심사를 통해 김을, 백승우, 함경아, 믹스라이스(양철모, 조지은)가 선정되었다.

Kyungah Ham has been selected as a candidate for the Korea Artist Prize by the MMCA and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Korea Artist Prize 2016, from August 31, 2016 to January 15, 2017. The Korea Artist Prize, jointly organized b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the SBS Foundation, supports and fosters artists who show potential and vision for the advancement of Korean contemporary art. The shortlist for this year’s candidates include Kim Eull, Back Seung-Woo, Kyungah Ham, and Mixrice (Yang Chul-Mo, Cho Ji Eun). 
 
 
12 김용익, 함경아, Suzhou Documents 전시 참가
August 21, 2016~ October 20, 2016

Abstract Weave / Morris Louis Alpha Upsilon 1960, 2014, North Korean machine embroidery, collected world internet news articles, middle man, anxiety, censorship, ideology, tassel, wooden frame, 195 x 354 cm

전시작가: Kim Yong-Ik, Kyungah Ham                                                                   
전시제목: Suzhou Documents
전시기간: 2016년 8월 21일 – 2016년 10월 20일
전시기관: Suzhou Art Museum, Suzhou Industrial Park

함경아와 김용익은 8월 21일부터 10월 20일까지 쑤저우 박물관과 쑤저우 공업 원구 및 시내 여러 장소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현대미술 전시 Suzhou Documents에 참가한다. Zhang Qing과 Roger M. Buergel의 공동 기획으로 열리는 이번 비엔날레에는 40명의 세계적인 작가들이 참가하며, 함경아는 샹들리에 시리즈인 등을 포함한 8점을, 김용익은 1990년대 작업들을 비롯하여 7점의 회화와 설치작업들을 선보인다.

Kyungah Ham and Kim Yong-Ik will exhibit Suzhou Documents from August 21 to October 20, 2016, a large-scale exhibition of contemporary art to be held at several venues within the city of Suzhou, including the Suzhou Art Museum and Suzhou Industrial Park. Jointly curated by Zhang Qing and Roger M. Buergel, Suzhou Documents features 40 international artists. Kyungah Ham will showcase eight works of art including her Chandelier serie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02-02, and Kim Yong-Ik seven paintings and installations from the 1990s.
 
 
 
13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특별전 참여 
July 15, 2016~ February 12, 2017


전시작가: U Sunok, Kibong Rhee, Haegue Yang, Kyungah Ham, Kimsooja, Chan-Kyong Park, Michael Joo    
전시제목: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전시기간: 2016.07.15 – 2017.02.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1~6전시실, 중앙홀, 제 1원형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과천30년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에 국제갤러리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등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이 출품된다. 1986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국립현대미술관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해석’, ‘순환’, ‘발견’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작가 200여명의 작품 520여점을 선보이며 작품이 탄생하는 시대적 배경-제작-유통-소장-활용-보존-소멸-재탄생의 생명 주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찰할 예정이다. 

U Sunok, Kibong Rhee, Kimsooja, Kyungah Ham, Ha Chong-Hyun, Chung Chang-Sup, Yeondoo Jung, and Park Chan-kyong are participating in the special exhibition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MMCA). In this comprehensive survey celebrating its 30th anniversary, the MMCA Gwacheon present works from its collection; showcasing 520 works by 200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the anniversary celebrates the thirty year anniversary since relocating to Gwacheon neighborhood in 1986. This is divided into three chapters: ‘Interpret, Circulate, and Relight,’ categories that examine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life cycle of an artwork, including its production, circulation, acquisition, utilization, preservation, death and rebirth. 

[Source from MMCA website]
 
 
14 국제갤러리, 제5회 아트부산 2016에 참여 
May 20, 2016~ May 23, 2016

Noeud ambre miroir, 2015

전시작가: Gimhongsok, Kyungah Ham, Candida Hofer, Anish Kapoor, Koo Bohnchang, Gabriel Kuri, Kwon Young-Woo, Julan Opie, Jean-Michel Othoniel, Haegue Yang, Yeesookyung 
전시제목: ART BUSAN 2016
프리뷰: 2016.05.19, 3-8 pm 
전시기간: 2016.05.20 – 2016.05.23
전시기관: 부산 벡스코(Bexco) 제1전시장
웹사이트: www.artbusankorea.com

국제갤러리는 5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국제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6에 참여한다. 올해로 5회를 맞는 아트 부산에는 해외 18개국에서 77개 갤러리와 국내의 110여 곳이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장-미셸 오토니엘의 ‘Noeud ambre miroir’을 포함한 30여점의 작품을 출품할 예정이다. 아트부산에는 40세 미만 작가의 신진 작가들의 전시를 선보이는 <S 부스> 섹션을 비롯해 부산은행의 후원으로 이뤄지는 <아트 악센트>와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한 프랑스 현대미술전, 부산 비엔날레를 미리 엿볼 수 있는 특별전과 연계전시도 개최된다. 

Kukje Gallery participates in the international art fair Art Busan 2016 from May 20 to May 23, 2016. Celebrating its 5th anniversary, 77 international galleries from 18 countries and 110 Korean galleries participate in this year’s Art Busan. Kukje Gallery showcases 30 works including Jean-Michel Othoniel’s Noued amber miroir. The special exhibition program consists of sections such as S Booth exhibiting works from rising artists under 40 years old, ART ACCENT sponsored by Busan Bank, and a section commemorating the friendship and diplomacy between France and Korea in the 130th anniversary of Korea – France Diplomatic Relations, and other special and conjunctive exhibitions offering a chance to sneak peek into this year’s Busan Biennale.
 
 
 
15 함경아, 박찬경, 사사, 북서울미술관 그룹전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 참여
May 10, 2016~ July 06, 2016


전시작가: Kyungah Ham, Park Chan-Kyong, Sasa[44]    
전시제목: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
전시기간: 2016.05.10 - 2016.07.06
전시기관: 북서울미술관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481

국제갤러리의 함경아, 박찬경, Sasa[44]는 북서울미술관에서 5월 10일부터 7월 6일까지 개최되는 그룹전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정치와 사회의 변혁기에 미술을 소통과 저항의 매체로 사용한 동시대 작가들에 주목하여, 사회 속 미술의 의미를 살펴보고자 기획되었다. 1부 <역사는 반복된다>, 2부 <이면의 도시>, 그리고 3부 <행복의 나라>로 나뉘어 구성되며 함경아는 1 전시실 중앙에 ‘오데사의 계단(2007)’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Kyungah Ham, Park Chan-kyong, and Sasa [44]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Art in Society - Land of Happiness at the Buk Seoul Museum of Art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10 to July 6, 2016. This exhibition takes a closer look into the meaning of art in society by highlighting artists who utilized art as a medium for communication and resistance during the socio-political revolution in South Korea in the 1980’s. The exhibition is organized into three parts, and Kyungah Ham’s installation work The Odessa Stairs (2007) is displayed at the center of Hall 1. 

[Source from The Buk Seoul Museum of Art website]
 
 
16 함경아,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 부문 참가
March 24, 2016~ March 26, 2016


전시작가: Kyungah Ham (Korean, 1966)
전시기간: 2016.03.24 – 2016.03.26 
전시장소: 홍콩 컨벤션 센터(HKCEC) 인카운터스 부스 3E15 (국제갤러리 부스 1C13)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hong-kong

국제갤러리의 함경아는 홍콩 북부의 완쯔 지구에 위치한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3월 24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 4회 아트바젤 홍콩 (Art Basel in Hong Kong)내 대규모 설치작품을 전시하는 인카운터스 (Encounters) 섹션에 참가한다. 인카운터스는 전세계 미술계를 선도하는 동시대 작가들의 대형 조각, 설치 작품을 특화한 섹션으로, 올해는 큐레이터로는 호주 시드니의 비영리 전시공간 아트스페이스 디렉터 알렉시 글래스-칸토르 (Alexie Glass-Kantor)가 참여하여 총 16명의 세계적인 작가들의 대규모의 작품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함경아가 그녀의 대표작품인 샹들리에 대형 자수회화 <당신이 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이다/ 다섯 개의 도시를 위한 샹들리에> 5점을 설치한다. 이 샹들리에 연작은 단순한 남북관계를 너머 경계와 분단의 역사를 지나온 사회와 개인 그리고 미술의 역사가 낳은 동시대의 유령 (phantom)을 상기시킨다. 

Kyungah Ham participates in the Encounters sector of the 2016 edition of Art Basel in Hong Kong. Open from March 24th to 26th, the fair will take place at the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er in Wan Chai, Hong Kong. The Encounters sector, dedicated to presenting large-scale sculpture and installation works by leading artists from around the world, is curated by Alexie Glass-Kantor, executive director of Artspace, a non-profit exhibition space in Sydney, Australia. Of the sixteen artist that will participate in this sector, Kyungah Ham is the only Korean artist. Ham will present her major work What you see is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2014-2015), an embroidery painting series that has been in production since 2008. The connotation of the Chandelier series goes beyond the relationship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It reminds the viewer of the phantom that has born from the history of the cautious society and individuals that has to endure the division.
 
 
 
17 김소라, 박찬경, 함경아, 제 1회 아시아 비엔날레/ 제 5회 광저우 트리엔날레 참여
December 11, 2015~ April 10, 2016

The Goethe-Institut's Reading Room Pyongyang: Between Object and Shadow 
Photo from www.readingroompyongyang.de, Courtesy of the artists

전시작가: Sora Kim (Korean, 1965), Park Chan-Kyong (Korean, 1965), Kyungah Ham (Korean, 1966)
전시제목: 1st Asia Biennial/ 5th Guangzhou Triennial: Asia Time
전시기관: Guangdong Museum of Art/Goethe-Institut Guangzhou
전시기간: 2015.12.11 – 2016.4.10
웹사이트: http://www.gdmoa.org/home/Exhibition_information/Exhibition_2014/13/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

국제갤러리의 김소라, 박찬경, 함경아는 2015년 12월 11일부터 2016년 4월 10일까지 개최되는 제 1회 아시아비엔날레/ 제 5회 광저우 트리에날레에 참여한다. ‘Asia Time’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광저우 트리엔날레는 ‘World Time’과 대비되는 느림, 명상과 같은 동양적인 가치들을 돌아보고자 한다. 전시가 진행되는 광동미술관에서 함경아는 자수연작 중 신작 ‘모나리자 (2015)’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소라와 박찬경은 한국계 네덜란드 작가 사라 반 더 하이데 (Sara van der Heide)의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반 더 하이데는 광저우 독일문화원에 일시적으로 평양 독일문화원 도서관을 재현하여 14명의 현대미술작가들과 함께 다양한 영상작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문화를 확산 시키는데 있어 국가의 역할, 그리고 자유와 검열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김소라는 문화원 도서관 자료 중 선택된 임의의 페이지를 전달받아 텍스트를 추출하여 의미와 언어를 넘어서는 새로운 텍스트를 만들어내는 ‘추상적 읽기 (2015)’를 선보인다. 박찬경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 과정을 담은 비디오 작품 ‘비행 (2006)’을 열람실에 설치한다.

Sora Kim, Kyungah Ham, and Park Chan-Kyong participate in the 5th Guangzhou Triennial/1st Asia Biennial: “Asia Time” from December 11, 2015 to April 10, 2016. In comparison to the global sense of “World Time”, the triennial focuses on slowness and tranquility, which are widely understood as values of “Asia Time”. Kyungah Ham will present the latest addition to her embroidery series Mona Lisa (2015) at the exhibition in Guangdong museum of Art.
Sora Kim and Park Chan-Kyong participate in a project by Korean-Dutch artist Sara van der Heide at the 5th Guangzhou Triennial. Van der Heide temporarily restages the Pyongyang Reading Room in the Guangzhou Goethe-Institut and collaborates performance, video, and various works with 14 contemporary artists around the world to discuss the role of the government in the spread of culture and freedom and censorship. For Sora Kim’s Abstract Reading (2015), a random selection of pages from different books from the German library was sent to Sora Kim. From these pages she re-creates a new text: text beyond meaning and the different languages. Park Chan-Kyong installs his video piece Flying (2006) in the Reading Room, which accounts the process of the Inter-Korean Summit Talks in 2000.

[Source from Sara Van der Heide press release, Guangzhou Triennial website]
 
 
18 마이클 주, 박찬경(PARKing CHANce),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 Lill3000페스티벌에 참가
September 26, 2015~ January 17, 2016

Tripostal Building, Lille, France

전시명: lille 3000 < SÉOUL VITE, VITE! >
전시기간: 2015.09.26 – 2016.01.17
전시기관: Tri Postal of Lille, France
참여작가: 마이클 주, 박찬경(PARKing CHANce),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 이불, 노승택, 백남준, 서도호, 이세현, 이슬기, 백승욱, 백정기, 최우람, 최정화 외
웹사이트: http://www.lille3000.eu/lille3000/en/
 
국제갤러리의 마이클 주, 박찬경,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는 오는 9월 26일부터 2016년 1월 17일까지 프랑스의 대표적인 현대 예술축제 Lille3000에서 주최한 기획전 <SÉOUL VITE, VITE! >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RENAISSANCE 라는 표어를 중심으로 다양한 실험성을 지닌 전시들과 공연들을 통해 전방위적인 도심의 축제를 구성했다. 특별히 이번 <SÉOUL VITE, VITE!>는 빨리빨리!라는 은유의 전시제목을 통해 서울을 기반으로 다이내믹한 시대성을 반추하는 작품 및 작가들을 선정, 그들 각자의 방식으로 내밀한 관찰과 성찰을 통한 도심 속 한국인들의 일상과 그 안에 내재된 정치적 긴장감, 정신과 문화, 유산, 분단국가의 상처를 드러내는 작품들을 통해 흥미로운 전시를 선보이고자 한다.

Kukje Gallery’s Michael Joo, Park Chan-Kyong, Hein-kuhn Oh, and Kyungah Ham are participating in SÉOUL VITE, VITE!, an exhibition organized by one of the most notable French contemporary art festivals Lille3000, open from September 26, 2015 to January 17, 2016.
Organized around the theme, RENAISSANCE, this multifaceted festival comprises of a variety of experimental exhibitions and performances. Under the umbrella of the metaphorical title, hurry hurry!, works and artists that reflect a dynamic epoch of Seoul were selected. By seeking to observe and self-examine the inner self of the city inhabitants, each artist reveals an unspoken political tension, spirit, culture, heritage and emotional wound inherent to a divided nation through their own unique vocabulary.

<Source from Lille3000: Renaissance press kit>
 
 
19 함경아, 서울시립미술관 그룹전 참가
September 15, 2015~ November 08, 2015


작가: Kyungah Ham (Korean, b. 1966)
전시제목: 동아시아 페미니즘: 판타시아
전시기간: 2015.09.15 –2015.11.08
전시기관: 서소문본관 2,3층
참여작가: 강애란, 이진주, 장파, 정금형, 정은영, 함경아, 린 티안미야오, 인 시우젼, 야마시로 치카코, 치하루 시오타, 아라야 라스잠리안숙, 멜라티 수료다모, 밍 웡, 쉴라 고우다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424
 

함경아 작가는 오는 9월 15일부터 11월 8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SeMA)에서 개최하는 <동아시아 페미니즘: 판타시아>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페미니즘 시각에서 동아시아 여성미술의 현재와 그 의미를 살펴보는 전시로, 총 14인의 작가가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사진, 설치, 조각, 회화, 영상 등 50여점의 다양한 작품을 통해 페미니즘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동아시아 여성미술의 현주소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yung-ah Ham participates in a group exhibition East Asia Feminism: Fantasia organized by SeMA on September 15th, 2015 to November 8th, 2015. This exhibition will be held to find out the current situation and create new criteria of interpreting of Feminist Art movement in East Asia. Selected a total of 14 artists from Korea, Japan, Singapore, Indonesia, India and more introduce 50 works comprised of varied medium – photography, installation, sculpture, painting, video, etc, promotes exchange of ideas in feminism and diagnosis of current state of Feminist Art in East Asia.
 
<Source from SeMA website>
 
 
20 김기라, 이수경, 정연두, 함경아 그룹전 참여
December 13, 2013~ February 09, 2014


전시작가: 김기라(Kira Kim), 이수경(Yeesookyung), 정연두(Yeondoo Jung), 함경아(Kyungah Ham)
전시기관: 아르코미술관(Arko Art Center), 대안공간 루프(Alternative Space Loop), 국립현대미술관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전 시 명: 트란스페어 한국 – NRW 2011/12/13 (TRANSFER KOREA – NRW 2011/12/13)
웹사이트: http://www.arkoartcenter.or.kr, http://www.galleryloop.com, http://www.mmca.go.kr/


아르코미술관 / Arko Art Center  2013. 12. 14 – 2014. 02. 09
● 특별강연_Special Lecture: “독일현대미술, 그리고 NRW의 예술지원활동과 국제교류”
2013. 12. 13 (금) 16:00 – 17:00
강연자: 크리스티안 에쉬, 독일 NRW 문화사업국 디렉터
Dr. Christian Esch, Director, NRW KULTURsekretariat


● 오프닝 리셉션_Opening Reception
2013. 12. 13 (금) 18:00
아르코미술관 1F 스페이스필룩스


대안공간 루프 / Alternative Space Loop  2013. 12. 14 – 2014. 01. 24
● 루프 오프닝 파티_Opening Party in Loop
2013. 12. 13 (금) 20:00


국립현대미술관 / NMCA, Korea 2013. 12. 14 – 2014. 02. 13
● 오프닝 퍼포먼스_Opening Performance
유르겐 슈탁, 마누엘 그라프_Juergen Staack, Manuel Graf
2013. 12. 14 (토) 15:00
 
 
21 함경아, 런던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에 작품 소장
~

Needling Whisper, Needle Country / SMS Series in Camouflage / Big Smile C01-01-01

국제갤러리 함경아의 작품이 런던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에 소장된다. 함경아의 대표적인 자수회화 연작 중 하나인 <Needling Whisper, Needle Country / SMS Series in Camouflage / Big Smile C01-01-01>은 전 세계의 시대와 양식을 망라하는 미술 공예품을 수집해 온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의 새로운 컬렉션으로 포함되었다. <SMS 시리즈>는 짧고 간결한 문자메시지로 의사소통하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빗대어, 북한으로 보내는 자수 도안에 도안에 단어를 숨겨 미술작업을 북한 노동자들에게 간단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매개체로 활용한 작업이다. 함경아의 작품은 추후 예정된 상설전과 기획전을 통해 대중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Kyungah Ham’s artwork will be displayed at London’s famed Victoria and Albert Museum. A work from the artist’s representative embroidery series, Needling Whisper, Needle Country / SMS Series in Camouflage / Big Smile C01-01-01 (hereafter referred to as SMS Series), will join the permanent collection of the museum, which boasts an extensive and international assemblage of arts and craftwork from all historical periods. The SMS Series is a project that refers to the modern man, who communicates via short and simple text messages. These artworks contain short memos concealed in embroidery designs sent to North Korea, and they are utilized as a medium to impart simple messages to North Korean laborers. Kyungah Ham’s piece will be introduced to the public through a permanent exhibition and future special exhibi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