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Jae-Eun Choi
(Korean, 1953)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최재은, <대지를 꿈꾸며 (Dreaming of Earth)> DMZ 프로젝트 발표회 개최
October 25, 2017 ~ October 25, 2017

행사명: <대지를 꿈꾸며 (Dreaming of Earth)> 프로젝트 발표회
행사일시: 2017년 10월 25일 (수) 14시 – 17시
행사장소: 서울역사박물관 야주개홀
연사: 최재은, 앨런 와이즈먼, 승효상, 이불, 조민석, 정재승

최재은은 10월 25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DMZ 프로젝트 <대지를 꿈꾸며 (Dreaming of Earth)>에 대한 공개 발표회를 개최한다. 최재은의 DMZ 프로젝트 <대지를 꿈꾸며>는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국제적 비전의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남북 분단을 상징하는 철원지역 비무장지대(DMZ)가 역설적으로 생태계 보존지역이 되었다는 사실에서 착안하여 갈등과 분단을 생명의 힘으로 극복하자는 의미로 작가는 DMZ에 공중정원, 통로, 정자, 종자은행, 지식은행 등을 설치하고자 하는 프로젝트를 기획하였다.
발표회에서는 모두 12개의 정자 중 다섯 곳의 디자인이 발표될 예정이다. 올라퍼 엘리어슨과 건축가 세바스티안 베흐만이2014년 건립한 Studio Other Spaces, 스튜디오 뭄바이, 이우환, 이불, 가와마타 타다시가 각각 정자 디자인을 제안한다. 세 개의 탑 중 두 곳으로 승효상과 최재은이 디자인한 안이 제안되며, 제2 땅굴을 이용한 종자은행과 지식은행의 설계는 Mass Studies 조민석이, 그에 대한 매뉴얼은 정재승이 기획하여 발표한다. 또한, 시게루 반의 제2차 공중정원 통로(Passage) 디자인에 대한 발표, 최재은의 <대지를 꿈꾸며>가 설치될 장소의 생태계에 대한 비전과 지뢰 제거 안, 그리고 <대지를 꿈꾸며> 프로젝트 전체 보고가 있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특별히 『인간 없는 세상(The World Without Us)』과 『생명공동체 가비오타스 이야기 (Gavictas:a Village to Reinvent the World)』의 저자 앨런 와이즈먼(Alan Weisman)을 초청하여 DMZ의 생태사적 의의에 관한 특별 강연이 열릴 예정이다.


Jae-Eun Choi will present a comprehensive public overview of her project Dreaming of Earth at 2PM on October 25, 2017, at the Seoul Museum of History. Jae-Eun Choi’s Dreaming of Earth is an ambitious project with an international vision conceived and designed specifically for the DMZ (Korean Demilitarized Zone). An unlikely sliver of pristine and untouched land that separates two nations, the DMZ has been recently recognized as an ecologically diverse site of profound environmental importance. Responding to this highly charged location, Choi has proposed a comprehensive landscape and architectural design to both protect and celebrate this ecological preserve, including a floating garden and elevated passages to metaphorically (re)connect the two Koreas and allow for the appreciation of nature.

Five of the proposed twelve Jung Ja designs, which will be presented at the conference, have been designed by internationally celebrated artists Lee Ufan, Lee Bul, and Tadashi Kawamata as well as the architect collective Studio Mumbai and Studio Other Spaces, an international office for art and architecture founded by artist Olafur Eliasson and architect Sebastian Behmann. Jae-Eun Choi and architect Seung H-Sang have each submitted a design for two of the proposed three towers, while architect Minsuk Cho, Founder of Mass Studies, has designed the Seed Bank and Knowledge Bank. These structures will be built on top of an underground tunnel. Jaeseung Jeong has designed a manual to accompany the presentation documenting the research and conceptual foundation of the entire project. As part of the event, Shigeru Ban will outline his second design concept for the floating garden passageway and Choi will present her comprehensive vision for the overall project including a detailed overview of the site’s ecology, geography, and the plan for the eradication of land mines. The presentation will also include a lecture by the guest of honor and acclaimed author Alan Weisman, who will discuss the significance of the DMZ ecosystem. Weisman is the author of The World Without Us and Gaviotas: A Village to Reinvent the World.


 
 
2 최재은, 제 15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의 <미팅 온 아키텍처> 프로그램 참가 
November 26, 2016 ~ November 26, 2016


참여작가: 최재은
행사제목: Meetings on Architecture
행사일시: 2016년 11월 26일 (토) 오후 3시 
행사장소: 이탈리아 베니스 Teatro alle Tese

최재은은 제 15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의 프로그램으로 마련된 <미팅 온 아키텍처 (Meetings on Architecture)>의 연사로 참가한다. <미팅 온 아키텍처>는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에 소개되었던 주제와 사례연구를 발전시키고자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본전시 <전선에서 알리다 (Reporting From the Front)>에 참여한 건축가 및 작가들을 한 달에 한 번씩 패널로 초청하여 토론을 진행한다. 최재은은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의 폐막일을 하루 앞둔 11월 27일 개최되는 프로그램에서 지난 6개월간의 비엔날레 기간 동안 다루어진 쟁점들을 다룰 예정이다. 

Jae-Eun Choi will deliver a presentation as part of Meetings on Architecture, a program being held as part of the 15th International Architecture Exhibition of La Biennale di Venezia (hereafter referred to as Architecture Exhibition). Meetings on Architecture is a program of events that builds on the themes and case studies presented at the Architecture Exhibition, Reporting from the Front. This program provides an opportunity for discussion amongst the architects and artists in the exhibition who participate in monthly meetings as panelists. Jae-Eun Choi will participate in the November program, the final panel before the closing date of the 15th Architecture Exhibition. The talk willframe all the issues covered over the six months of the 15th International Architecture Exhibition of La Biennale di Venezia. 
 
 
 
3 최재은, 일본 와타리움 현대미술관에서 토크 참여
November 19, 2016 ~ November 19, 2016


전시작가: 최재은
행사제목: 2020년 웃고 있는 것은 누구 ?+?=?? 2020年笑っているのは誰 ?+?=??
행사일시: 2016년 11월 19일 토요일 l 7ㅡ9 PM
행사장소: 일본 도쿄 와타리움 현대미술관 WATARI-UM, The Watari Museum Of Contemporary Art
웹사이트: http://www.watarium.co.jp/exhibition/1608paik/index.html

최재은은 11월 19일 토요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일본 도쿄 와타리움 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백남준 10주기 회고전 《2020년 웃고 있는 것은 누구 ?+?=??》전 연계 토크에 참가한다. 백남준 타계 10주기를 맞아 기획된 대형 전시로 7월 17일부터 10월 10일까지 1956년대부터 88년까지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반부 전시가 개최되었으며, 이어 10월 15일부터 2017년 1월 29일까지 90년대와 2000년대 작품을 비롯하여 백남준의 관점으로 2020년을 예측해보는 작품이 소개되는 후반부가 개최된다. 최재은은 후반부 전시의 일환으로 11월 19일 토크에 참가하여 1984년 소게츠 회관의 <백남준 보이스 피아노 듀엣>가 개최되었을 당시 백남준을 처음 만났던 일부터 1988년 서울 올림픽과 1993년 대전 엑스포 <Recycle Art Pavilion>을 제작한 것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Jae-Eun Choi will be participating in a collateral talk to mark the occasion of the 10th anniversary retrospective of Nam June Paik, 2020: Who Is the One Grinning ?+?=??, taking place from 7PM to 9PM on November 19, 2016, at The Watari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Tokyo, Japan. The large-scale exhibition is divided into two parts and celebrates the 10th anniversary of Nam June Paik’s death. The first half of the exhibition was an introduction to Paik’s works dating from 1956 to 1988, held from July 17 to October 10. The second half of the retrospective will be held from October 15 through January 29, 2017. This second survey will focus on Paik’s work from the 1990s to the 2000s and explore his prediction for the year 2020. Jae-Eun Choi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s collateral talk on November 19. Her dialogue will discuss her first encounter with Paik at Sogetsu Hall for the Nam June Paik Voice Piano Duet performance in 1984, and later at the 1988 Seoul Olympics, and in his Recycle Art Pavilion at Daejeon EXPO 1993.
 
 
4 국제갤러리, 아시아 아트 아카이브에서 주최하는 애뉴얼 펀드레이징 2016에 최재은, 마이클 주 작품 기증
November 15, 2016 ~ November 18, 2016

Michael Joo, Untitled (9.9.14), 2014

참여작가: 마이클 주, 최재은
프리뷰: November 15 ㅡ November 18, 2016
온라인 옥션: November 7 ㅡ November 19, 2016
주최기관: Asia Art Achive(AAA)
웹사이트: http://www.aaa.org.hk/AnnualFundraiser

홍콩을 기반으로 하는 비영리 기관 아시아 아트 아카이브는 (Asia Art Archive) 지난 11월 19일 애뉴얼 펀드레이징2016을 개최하여 75여개의 작품을 컬렉터들에게 선보였다. 매년 기관 운영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갤러리 및 작가들에게 기부를 받아 옥션을 진행하며, 올해 국제갤러리는 최재은과 마이클 주의 작품을 기증하였다. 광학 망원경을 제작하는데 사용되는 기술을 이용해 경찰 방패를 연상시키는 알루미늄 글라스로 만든 마이클 주의 ‘Untitled’ (2014)과 최재은 작가가 모은 오래된 종이와 월 텍스트로 구성된 ‘Paper Poem’ (2012)이 높은 가격에 낙찰되었다. 

The Hong Kong-based nonprofit organization Asia Art Archive (hereafter AAA) held its AAA Annual Fundraiser 2016, showcasing 75 works of art to collectors. This annual auction event is organized with donations from galleries and artists, which in turn prepares funds for the organization’s upcoming year. This year, Kukje Gallery donated works by Michael Joo and Jae-Eun Choi. Joo’s Untitled (2014) is a low-iron glass sculpture reminiscent of a riot shield, produced with the optical technology used for manufacturing telescopes, while Choi’s Paper Poem (2012) is an arrangement of old pieces of paper and wall texts the artist collected over the years. Both works were sold for high bids. 

 
 
 
5 최재은, 제 15회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의 본 전시, 아르세날레 참가
May 28, 2016 ~ November 27, 2016


전시작가: Jae-Eun Choi (Korean, 1953)    
전시제목: 15th International Architecture Exhibition
전시기간: 2016.05.28 – 2016.11.27
전시기관: 이탈리아 베니스 아르세날레 (The Arsenale)
웹사이트: http://www.labiennale.org/en/Home.html

최재은은 올해 5월 28일에 개최하는 제15회 베니스건축 비엔날레의 본 전시 아르세날레에 참가하여DMZ 프로젝트 <夢의 庭園 / Dreaming of Earth>를 소개할 예정이다. 1995년 베니스 미술 비엔날레 일본관 대표로 참가하였던 최재은은 이번 건축 비엔날레에 참가를 확정하면서 베니스 비엔날레의 미술 비엔날레(자르디니)와 건축 비엔날레(아르세날레) 두 부문에 모두 참여한 작가로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올해 <REPORTING FROM THE FRONT>  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건축 비엔날레에 작가는 DMZ 내부에 설치를 제안하는 대나무 정원을 실물크기의 1/200로 축소 제작하여 설치작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그 외에도 소리, 빛 등이 주요한 작품의 매개체로 총 4개의 비디오 및 슬라이드 작업으로 선보이게 된다. 각 영상들은 DMZ 의 역사적인 관점을 기반으로 하는 기록과 생태계 초자연의 풍경 및 아카이브, 마지막으로 현 남북한이 대치하고 있는 국제 관계에 대해 다각적인 면모를 고찰할 예정이다.

Jae-Eun Choi will present the Demilitarized Zone (DMZ) Project Dreaming of Earth at the 15th International Architecture Exhibition of the Venice Biennale on May 28, 2016. Through this exhibition Choi will be recognized for participating in both the Art Venice Biennale, held in Giardini, and the Architecture Venice Biennale held in Arsenale. Choi partook in the 1995 Giardini Venice Biennale through the Japanese Pavilion. 
Jae-Eun Choi will present a 1/200 sized model of her bamboo walking trail proposed for the DMZ at this architecture biennale organized around the theme, REPORTING FROM THE FRONT. Also part of the installation, four major films and slides in the medium of light and sound will be prepared. Each film will introduce records, ecological landscapes, and archives based on historical facts, as well as contemplate the multilateral aspect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6 최재은, 제 15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 아르세날레 참가
May 28, 2016 ~ November 27, 2016

DMZ Project <夢의 庭園 / Dreaming of Earth> 설치전경  
사진: 김태동,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전시작가: Jae-Eun Choi (Korean, 1953)    
전시제목: 제15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
전시기간: 2016.05.28 – 2016.11.27
전시기관: 이탈리아 베니스 아르세날레
웹사이트: http://www.labiennale.org/en/Home.html

국제갤러리 최재은은 5월 28일부터 11월 27일까지 <REPORTING FROM THE FRONT> 이라는 주제로 사회문제에 참여하는 건축의 도전에 초점을 맞추어 개최되는 제15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 본전시 아르세날레에 참여한다. 작가는 향후 DMZ에 설치를 제안하는 <夢의 庭園 / Dreaming of Earth> 공중정원 프로젝트를 실물크기의 1/200로 축소하여 구현한 설치작품을 선보이며, 본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긴 컨셉 기획서와 지도가 전시장 벽면에 설치되어 프로젝트에 관한 심도 있는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실제 유기된 DMZ 철책선의 일부를 설치작품으로 선보이면서 분단이라는 현실과 DMZ라는 공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한다. 추가로 소리, 빛 등이 주요한 작품의 매개체로 작용하는 총 2-채널 비디오 작업인 <불과 시간 (Fire and Time)>이 본 전시에서 새롭게 소개된다. 이는 20세기 초 발발한 러ㆍ일 전쟁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DMZ생성 과정에 관한 기록사진들과 생태계 초자연의 풍경 및 아카이브 사진들을 병치하여 보여주는 영상작품으로, 현 남북한이 대치하고 있는 국제 관계와 자연에 대해 다각적인 면모를 고찰한다. 약 20분 30초 분량의 본 작품은 DMZ에 관한 풍부한 정보들을 제공하며 역사적인 맥락에 기반을 둔 심도 깊은 탐구를 촉진하고, 세계인들에게 DMZ의 현실을 공유하고 참여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다. 

Choi Jae Eun participates in the 15th International Architecture Exhibition of la Biennale di Venezia, under the theme of REPORTING FROM THE FRONT, focusing on the architectural challenges on social issues from May 28th to November 27th, 2016. The artist presents 夢의 庭園 / Dreaming of Earth, floating garden project proposed for installation in the Demilitarized Zone (DMZ) in 1/200 scale, along with the extensive concept proposal and map mounted on the wall to give in-depth understanding of the project. Displaying abandoned actual cease-fire lines from the DMZ as a part of the installation, Choi attempts to bring awareness to the reality of a divided country and the region of the DMZ. In addition to the installation, the artist will present Fire and Time, a two-channel video work that uses sound and light as the main mediums. The video juxtaposes photographs documenting the DMZ’s formation from the Russo-Japanese War with scenes of primeval nature and archived photographs, considering the diverse facets between international relations of the current confrontation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and the ecosystems. The work, approximately 20 minutes and 30 seconds in length, will be an opportunity to share the reality of the DMZ to the world providing abundant information about the DMZ, and promote in-depth investigation based on historical context. 
 
 
7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그룹전 참여
May 04, 2016 ~ July 24, 2016

구본창, 태초에 10-1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오형근 (b. 1963), 박찬경 (b. 1965), 양혜규 (b. 1971), 김수자 (b. 1957), 최재은 (b. 1953), 정연두 (b. 1969)
전시제목: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
전시기간: 2016.05.04 – 07.24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는 5월 4일부터 7월 24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를 포함한 60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전시로 총 4개의 챕터로 구성되며, 리얼리즘에 근거한 공적 이미지로 시작한 사진매체가 1989년 이후 작가 개인의 개념표현과 심미적 언어로써 기능하게 된 것에 주목한다. ‘실험의 시작’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챕터에는 구본창과 오형근의 작품이, ‘개념미술과 사진’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챕터에는 박찬경과 양혜규의 작품이 소개된다. 그리고 세 번째 챕터 ‘현대미술과 퍼포먼스, 그리고 사진’에서는 김수자, 정연두, 최재은의 작품이 전시되며, 현대미술계에서 이미지의 변화를 소개하는 네 번째 챕터에서는 오형근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Koo Bohnchang, Hein-kuhn Oh, Park Chan-Kyong, Haegue Yang, Jae-Eun Choi,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UBLIC TO PRIVATE: PHOTOGRAPHY IN KOREAN ART SCENE SINCE 1989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4 to July 24, 2016. Bringing together 60 artists, this large-scale exhibition is divided into 4 chapters, focusing on how photography that was rooted in realism after 1989 developed as a visual language expressing personal concepts and aesthetics. CHAPTER 1. Experiement Starts presents works from Koo Bohnchang and Hein-kuhn Oh, CHAPTER 2. Conceptual Launch displays works from Park Chan-Kyong and Haegue Yang, CHAPTER 3. Performance and site specificity in contemporary art exhibits works from Kimsooja, Yeondoo Jung, and Jae-Eun Choi, and CHAPTER 4. Exterior & interior landscape showcases works from Hein-kuhn Oh.

[Source from MMCA website]
 
 
 
8 최재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참여
November 08, 2015 ~ November 08, 2015


참여작가: 최재은 (Korean, 1953)
행 사 명: MMCA 글로벌네트워크포럼-비무장 지대(DMZ) 공중정원 프로젝트
행사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행사기간: 2015.11.08 15:00 -16:30 pm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제갤러리 최재은은 11월 8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개최하는 “MMCA 글로벌네트워크포럼-비무장 지대(DMZ) 공중정원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문화예술계 전반의 동향을 파악하고 동시대 미술의 이슈에 대해 살펴보는 글로벌 네트워크 포럼의 세 번째 시간으로, 비무장 지대(DMZ) 공중정원 프로젝트를 기획한 최재은과 세계적인 건축가 시게루 반이 프로젝트 <夢의 庭園 / Dreaming of Earth>에 대한 대담을 진행한다. <夢의 庭園>은 한반도 비무장지대 경계에 위치한 3~6m 높이의 공중에 떠있는 13개의 정원으로, 분단 사이에 조성된 인간의 손이 닿지 않은 자연을 조망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분단국가의 경계가 지니는 현실을 생태계를 통해 반추하며 회복하고자 한다. 

Jae-Eun Choi will participate in the MMCA Global Network Forum – Demilitarized Zone (DMZ) Open Air Sculpture Garden Project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opening November 8th. The third session of the Global Network Forums, this forum will feature a talk about Dreaming of Earth with Jae-Eun Choi who developed the DMZ Open Air Sculpture Garden Project and the internationally-renowned architect Shigeru Ban. Installed on the border of Korea’s demilitarized zone, Dreaming of Earth consists of 13 floating gardens 3~6m off the ground, where the viewer is able to witness nature untouched by people through the partitions. The project was developed in hopes of ruminating and recovering from the realities of living with the borders of a divided nation.

[source from MMCA website]
 
 
9 최재은, 그룹전 참여
June 25, 2015 ~ October 18, 2015


작가: Jae-Eun Choi (Korean, b. 1953)
전시제목: Probebühne (Experimental Stage) 7
전시기간: 2015.06.25 – 2015.10.18
전시기관: Humboldt Lab Dahlem, Berlin, Germany
웹사이트: http://www.humboldt-forum.de/en/humboldt-lab-dahlem/projects/probebuehne-7/
참여작가: 최재은, 오인환, 이재용, 신미경, 성민화
 
최재은 작가는 올해 10월 중순까지 독일 베를린의 홈볼트 랩 달렘에서 열리는 그룹전 <Probebühne 7>의 6개 프로젝트 중 하나인 <Exhibiting Korea>에 참여한다. 우타 라만 슈타이너트가 큐레이팅한 이 전시는 베를린 아시아미술박물관의 한국미술 소장품을 더욱 심도있게 탐구하는 것을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전통적 미술관의 역할로써 정의되는 디자인과 전시라는 개념에 의문을 제기하고, 전시를 통해 미술관의 변화하는 정체성과 그 현주소를 짚어본다. 최재은, 오인환, 이재용, 신미경, 성민화 등이 참여하는 <Exhibiting Korea>는 한국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예술 디자인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공유한다. 오프닝에는 케이트 헐스 리가 퍼포먼스 ‘Minimally Korean’을 선보일 예정이다.
 
 
Jae-Eun Choi is participating in a group project Exhibiting Korea as part of the exhibition Probebühne 7 at Humboldt Lab Dahlem in Berlin, Germany. Curated by Uta Rahman-Steinert, this exhibition aims to give a greater emphasis to the relatively small number of Korean artifacts from the Museum of Asian Art, Berlin. This show not only challenges the traditional prerogative of defining museums in terms of design and presentation but also creates a direct relationship between museums and their changing roles over time. Exhibiting Korea presents a wide range of design ideas embedded in exemplary works by the artists including Jae-Eun Choi, Inhwan Oh, Jae Yong Rhee, Meekyoung Shin, and MinHwa Sung. Kate-hers RHEE will perform her “Minimally Korean” at the opening reception.
 
 
10 국제갤러리 최재은 작가, 국립프라하미술관 개인전 개최
June 23, 2014 ~ September 21, 2014

Jaeeun Choi, Somebody is there, nobody is there, 2014, c-print, 150x100cm


전시작가: 최재은(Jaeeun Choi)
전시기관: 국립프라하미술관(National gallery in Prague)
전시장소: 국립프라하미술관 성아그네스 수도원(National gallery in Prague, Convent of St Agnes of Bohemia)
전시명: The house that continuously circulates
전시기간: 2014.6.23-2014.9.21
웹사이트: http://www.ngprague.cz/en/exposition-detail/jae-eun-choi-the-house-that-continuously-circulates/

국제갤러리 최재은 작가는 체코 국립프라하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 <순환이 지속되는 집>은 프라하미술관 내 ‘성 아그네스 수도원(Convent of St Agnes of Bohemia)’에서 열리며, 현대미술작가로는 최초로 이 공간에서 개인전을 갖게 된다. 체코의 성녀 ‘성 아그네스’가 활동했던 수도원이라는 건축적 특성에 맞추어 작가는 6개의 방 안에 사진, 영상, 설치 및 사운드 작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만개한 꽃과 이미 말라버린 꽃이 한 화병에 담겨있는 사진 연작 <Somebody is there-Nobody is there>를 비롯하여, 6년 전 미술관 정원에 묻은 종이를 다시 꺼내어 기록한 영상작업, 오래된 책에서 뜯어낸 종이를 모아 시간의 흐름을 가시화 하는 대규모 설치 작업 <Paper poem> 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순환과 영속을 노래한 작가의 시에 사운드 아티스트 아리 벤자민 마이어스(Ari Benjamin Meyers)가 곡을 만들고, Niicole이 노래한 사운드 작업이 전시장 곳곳에 설치될 예정이다.
 
 
11 Jaeeun Choi to participate in The Unanswered Question. İskele 2 최재은 작가 독일에서 그룹전 < The Unanswered Question. İskele 2 > 참여
September 08, 2013 ~ November 03, 2013

Jaeeun Choi, Paper Poem, 2013, Aged paper, 83.7x75.9cm


전시작가: 최재은(Jaeeun Choi), 로즈마리 토로켈, 로렌스 와이너, 슈퍼플렉스 외 42인의 작가
전시기관: n.b.k. / TANAS, Berlin
전시명: The Unanswered Question. İskele 2 (Curated by René Block)
전시기간: 2013년 9월 8일 – 11월 3일
웹사이트: http://www.nbk.org/en/ausstellungen/


국제갤러리 최재은 작가는 큐레이터 르네 블록이 기획한 전시 <The Unanswered Question. İskele 2>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시각예술 작가뿐만 아니라 퍼포먼스, 뮤지션 등 다양한 장르와 세대의 예술가들이 모여 사회적 분열과 관계의 생성, 문화적 영역 안에서 모범적인 글로벌 시민이라는 살아있는 개념을 작업을 통해 연결시키며 구현하고 있다.

Kukje Gallery’s represented artist Jaeeun Choi is participate in The Unanswered Question, curated by René Block. Invited to the exhibition The Unanswered Question. İskele 2 are artists, performers and musicians from different generations and geopolitical spaces, who work on and with social intersections and create links and connections to the lived concepts of an exemplary global citizenship within the cultural field. The exhibition and performance program try to explore the materiality of the interstices, the transit, and to open a space, which brings about a new perspective of the relationship between audience – work – space. The project, together with the artists, aims at temporarily creating a space, in which cultural representation and attribution are not at the forefront. 
 
 
12 정연두,제니 홀저,최재은,홍승혜 <제7회 서울 국제 미디어 아트 비엔날레> 참여
September 11, 2012 ~ November 04, 2012


전 시 명 : 너에게 주문을 건다 Spell on you
전시기간 : 2012년 9월 11일 – 11월 4일 (화-일 / 12:00 – 18:00)
전시기관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및 상암 DMC 홍보관 Seoul Museum of Art & DMC Gallery
웹사이트 : http://www.mediacityseoul.kr

현재 진행중인 제 7회 서울 국제 미디어아트 비엔날레 (미디어시티 서울 2012)에 국제갤러리 전속 정연두, 제니 홀저, 최재은, 홍승혜 작가의 작품이 출품되어 전시 중이다. 지난 2000년 ‘미디어시티’라는 이름으로 창립되어 2년마다 열려 온 서울 국제 미디어아트 비엔날레는 올해 ‘너에게 주문을 건다 / Spell on you’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17개국, 50명의 작가를 초청하여 기획전시를 선보인다. 전시 주제인 ‘ Spell on you’ 는 미국의 블루스 가수 스크리밍 제이 호킨스가 1956년에 발표한 노래 ‘ I put a spell on you’ 에서 차용한 제목으로 초월적 힘을 빌려 자신의 바람을 실현시키려는 인간의 욕망을 'Spell(주문)'이라는 단어를 통해 함축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1층 전시실에는 제니 홀저의 사진 작품 (2008)와 (2006) 및 정연두 작가의 비디오 작업 (2010)이 보여지며 2층 전시실에는 홍승혜 작가의 플래시 애니메이션 연작 중 하나인 (2012), 그리고 3층 전시실에는 최재은 작가의 하늘 프로젝트 신작인 <37˚ 56.4242’ N,126˚ 97.4414’ E>가 전시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유진상 전시 총감독을 중심으로 3명의 큐레이터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일본의 저명한 미디어아트 비평가이자 큐레이터인 유키코 시카타, 현재 미국 ‘제로원 비엔날레’ 의 공동 큐레이터로 활동 중인 최두은, 그리고 ‘네덜란드 미디어아트 인스티튜트’의 디렉터 올로프 반 빈든의 참여는 이번 전시의 주제에 깊이를 더한다.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과 서울 상암 DMC(디지털 미디어 시티) 홍보관 두 곳에서 열리며, 한빛 미디어보드 및 서울 스퀘어에서도 작품이 소개된다. 모든 전시와 행사의 입장료는 무료이다.

The Seoul International Media Art Biennale, also known as “Mediacity”, is now hosting its 7th edition since its inception in year 2000. Mediacity has been focused on introducing new and exciting interdisciplinary practices of media art, drawing on diverse influences ranging from contemporary science, philosophy, and new technology. The current edition brings together 50 artists from 17 countries. Jenny Holzer, Yeondoo Jung, Hong Seung-Hye and Jae-Eun Choi are participating in the biennale, which is taking place at the Seoul Museum of Art.

The theme of this year’s biennale is “Spell On You.” The theme proposes to imagine a vision for a new world and society by showing how the recent production of new technology and social media is generating new methods in social communication and exchange as well as by aiming to reinterpret art and technology in an attempt to re-envision our future, and to find alternative ways of living.

Jinsang Yoo, the artistic director of the 7th Seoul International Media Art Biennale is joined by three renowned curators of contemporary media art; Yukiko Shikata (Independent curator based in Tokyo), Olof van Winden (Director of Netherlands Media Art Institute, NIMk), and Dooeun Choi (Co-curator of The Zero1 Festival in San Jose).
 
 
13 제29회 화랑미술제
February 11, 2011 ~ February 14, 2011
일시 : 2011년 2월 11일-14일
장소 : COEX, HALL C
국제갤러리 부스 : K 23
참여작가 : Bill Viola, Anish Kapoor, Donald Judd, Anselm Reyle, Roni Horn, John Chamberlain, Candida Hofer, Julian Opie, 구본창, 최재은, 김홍주, 양혜규, 정연두, 박미나, 이광호, 홍승혜, 센정



Donald Judd
Untitled
1985
Enameled aluminum
30 x 120 x 30 cm





Roni Horn
White Dickinson: THE STARS ARE NOT HEREDITARY
2006
Aluminum and solid cast plastic
2 x 2 x 56 1/8" / 5.08 x 5.08 142.5575 cm





Julian Opie
Jack walking
2007
LED wall mounted
Unique
229 x 110 x 12 cm





구본창
Vessel (HR 10-1 BW PL)
2006
Archival pigment print
106 x 85 cm
ed. 1/10





김홍주
Untitled
2010
Acrylic on canvas
40 x 32cm





센 정
Red head girl
2009
Oil on canvas
150 x 130 cm
 
 
14 Forests of A?oka : Hara Museum of Contemporary Art Presents
September 10, 2010 ~ December 26, 2010


Jae-Eun Choi
Forests of Asoka
September 11 (Sat.) – December 26 (Sun.), 2010


The Hara Museum of Contemporary Art is pleased to announce the first solo exhibition in a Japanese museum by the Korean female artist Jae-Eun Choi. For her theme, Choi has chosen the image of the tree, inspired by the story of the great Emperor Asoka of India. The famed propagator of Buddhism ordered each subject in his kingdom to plant and care for five trees, each with a different purpose: one for the curing of diseases, one for fruit, one for firewood, one for house building, and one for flowers. Asoka called them the “five small forests.”

This image of the tree is one that transcends time. This tree is also a source of mercy that arises from the abyss to offer boundless serenity to all living things even as it reaches out towards eternity.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s and trees has not changed since time immemorial. Be that as it may, it underscores the change that all things in this world must undergo. Borges once said “all spiritual experiences of human beings are reduced to the experience of time.” It is in that sense that the tree is truly a spiritual intermediary.
―From the concept note of the artist―

Reflecting on the great flow of life which encompasses the forest and the eternal rapport that has existed between trees and humans, Choi has given birth to a “forest" within the museum.


Exhibition Data
Exhibition title : Jae-Eun Choi: Forests of Asoka
Dates : September 11 (Sat.) – December 26 (Sun.), 2010
Organized by : Hara Museum of Contemporary Art
Cooperation provided by : Kukje Gallery
Place : Hara Museum of Contemporary Art, 4-7-25, Kitashinagawa, Shinagawa-ku, Tokyo 140-0001
Tel : 03-3445-0651 Fax: 03-3473-0104 E-mail: info@haramuseum.or.jp
Website : http://www.haramuseum.or.jp Mobile site http://mobile.haramuseum.or.jp http://www.art-it.asia/u/HaraMuseum/ (blog)
Hours : 11:00 am – 5:00 pm, Wednesdays (except November 3) until 8:00 pm *last entry 30 min. before closing
Closed : Mondays (open on September 20, October 11), September 21, October 12
Admission: General 1,000 yen; Students 700 yen (high school and university) or 500 yen (elementary and junior high); Free for Hara Museum members, students through high school every Saturday during the school terms. 100 yen discount per person for groups of 20 or more.
Directions : 5 min. by taxi or 15 min. on foot from JR Shinagawa Station (Takanawa exit); or from the same station take the No.96 bus, get off at the first stop (Gotenyama), and walk 3 min.
Related events : September 18 (Sat.) 14:30-16:00 Dialogue between Jae-eun Choi and Hiroshi Minamishima (Professor, Joshibi University of Art and Design)/ October 30 (Sat.) 14:30-15:30 Lecture by Keiko Nakamura (Director General, JT Bio-history Research Hall) *Please note that these events are given in Japanese only.
Exhibition catalogue : Catalogue about 40 pages with full color images.


List of Works
Gallery I: Dream Materials (tentative), 2010, installation
Gallery II: Forever and a day (tentative), 2010, video
Gallery III: The forest, since when has it been there? (tentative), 2010, video
Galleries IV, V: The Other Side of Illusion, 2010, color photographs





Choi, Jae-Eun
Born in 1953 in Seoul, Korea, Choi first visited Japan in 1976. She became interested in ikebana, the traditional art of flower arrangement, and was attracted to innovative style of the Sogetsu school of ikebana where she became a student. From 1984 to 1987, she worked as an assistant to Hiroshi Teshigawara, the third generation master of the Sogetsu school. In the years that followed, her work began to appear in international art exhibitions, including the 46th Venice Biennale in 1995 when she was selected as Japan’s representative. In 2001, she made her debut as a movie director with the film On The Way.
The spatial concepts and philosophy of the Sogetsu school are reflected in Choi’s installations, which take as their raw materials such things as plants, water, air, fire and earth. With these materials, she creates large works, both indoor and outdoor, in which human life is layered onto the life stages of plants. Choi began working on the World Underground Project from 1986 at various locales in the world, including Kyongju, Korea; Imadate in Fukuyama prefecture, Japan; and a number of places in Europe, the U.S. and Africa. Homage to Mozart (1988) in the Hara Museum’s collection is one work from this revolutionary project in which washi (Japanese handmade paper) is buried within the earth for a period of time to allow the environment at each locale to take over the “completion” of the work, thereby striking a blow at the conventional idea of “art” as a product of human artifice. In later works, she used the microscope to explore motifs taken from the micro world. Through her career, the form of Choi’s artworks has undergone unceasing change. What ties them together are her ideas about and concern for life, which have continued to be the underlying theme in all of her art.


About the Hara Museum of Contemporary Art
Founded in 1979 under the auspices of the Foundation Arc-en-Ciel, the Hara Museum of Contemporary Art has since its inception promoted contemporary art through exhibitions, lectures, performances, educational outreach programs and other activities while promoting international exchange through art. The museum’s collection comprises a rich cross-section of works by leading and upcoming artists from around the world, focusing on the rich developments that have taken place in art from the 1950s onward. These include paintings, photographs, sculptures, videos and installations. Visitors can also enjoy site-specific installations and outdoor sculptures that spread throughout the museum grounds.
Originally constructed as a private residence in 1938, the museum’s building is one of the representative works by Jin Watanabe, who is also known for his design of the Tokyo National Museum in Ueno and Wako Building (formerly Hattori clock store) in Ginza. It is one of rare examples of early-Showa period architecture, which adopted the European architectural style of the early 20th century. In June 2008, the museum went through a major renovation of its facilities, including an installation of a new lighting system designed by Shozo Toyohisa.
The Museum’s Café d’art overlooking the sculpture garden offers a selection of delicious dishes as well as the original “Image Cake” especially prepared only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to match the theme of the exhibition. The Museum Shop offers a full selection of museum and designer gift items including exhibition catalogues and original items. Online shopping is also supported through the Hara Museum website (http://shop.haramuseum.or.jp).




Hara Museum of Contemporary Art
Jae-Eun Choi
Forests of Asoka ‘Asoka의 숲’

Hara Museum of Contemporary Art는 한국여성작가 최재은의 첫 번째 개인전을 개최한다. 최재은은 인도의 대제 Asoka 이야기로부터 영감을 받은 나무의 이미지를 그녀의 작업의 테마로 선정하였다. 불교의 유명한 전파자인 Asoka는 그의 왕국에 각각 다른 목적의 다섯 가지의 나무를 심고 돌볼 것을 명하였다 - 질병의 치유를 위한 나무, 과일을 위한 나무, 땔감을 위한 나무, 집을 짓기 위한 나무, 꽃을 위한 나무. Asoka는 그들을 “다섯 개의 작은 숲”이라 불렀다.

이 나무의 이미지는 시간을 초월한다라는 것이다. 또한 이 나무는 모든 살아있는 생명인 동시에 영원함에 도달하고자 하는 것에게 무한한 평온을 제공하기 위한 심연으로부터 발생하는 자비의 원천이다. 태고시대부터 인간과 나무 사이의 관계는 변하지 않았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이 세계가 겪어야만 하는 모든 변화를 강조한다. “인간의 모든 정신적인 경험들은 시간의 경험 쪽으로 감소되었다” 라고 Borges는 일찍이 말한바 있다. 그것은 나무가 진정한 정신적 중재자라는 관념 속에 있다.
-작가 개념노트로부터-

미술관에서 작가가 “숲”으로 탄생시킨 나무와 인간 사이에는 영원한 관계와 숲을 아우르는 인생의 거대한 흐름의 반영이 존재한다.

최재은
1953년 서울에서 태어난 최재은은 1976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였다. 그는 꽃 배열의 전통적 예술인 ikebana ‘일본식 꽃꽂이’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였으며, Sogetsu의 혁신적인 ikebana 양식에 매료되어 그곳에서 수학하게 된다. 1984년부터 1987년까지 그는 Sogetsu의 삼대 거장인 Hiroshi Teshigawara의 어시스턴트로 일하였다. 다음 여러 해 동안, 그의 작업은 그가 일본 대표로 선정된 46회 베니스 비엔날레(1995)를 포함, 여러 국제 미술 박람회에서 두각을 나타나기 시작한다. 2001년 그는 영화 ‘On The Way’와 함께 영화 감독으로서 데뷔 하게 된다.
식물, 물, 공기, 불, 땅과 같이 가공되지 않은 재료를 채용하는 최재은의 설치작업에는 공간적인 개념과 Sogetsu의 철학이 반영되어있다. 그는 이러한 물질들을 사용하여 실내와 실외 모두에 커다란 작업들을 ? 인간의 삶이 식물의 삶의 단계 위에 겹쳐져 있는 - 만들어 낸다. 최재은은 1986년부터 한국의 경주, 일본의 후쿠야마현 이마다테, 유럽, 미국, 아프리카 등지와 같은 세계의 여러 다양한 장소에서 World Underground Project 작업을 시작하였다. Hara Museum의 컬렉션 중 Homage to Mozart ‘모짜르트에 대한 존경’ (1988)은 혁신적인 프로젝트의 작업 중 한가지이다 - 작업의 “completion-완성”을 인수하기 위해 각 지역의 주변환경을 파악하는 오랜 시간 동안 지구 안에 washi ‘와시’ 가 묻혔고, 그렇게 함으로써 인간 인공의 생산물로서의 “예술”의 관습적인 생각에 일격을 날린다. 후의 작업들에서, 그는 미세한 세계로부터 채용된 모티브를 연구하기 위하여 현미경을 사용하였다.
작가의 이력을 통하여, 그의 예술작품들의 유형은 끊임없는 변화를 겪어왔다. 최재은은 그의 예술에 있어서 근본적인 주제로 계속 되어진 삶에 대한 그의 생각과 관심을 통하여 그들을 함께 엮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