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Kimsooja
(Korean, 1957)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김홍석, 김수자, 이탈리아 국립로마현대미술관 그룹전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 참가
December 07, 2018~ April 28, 2019

A Needle Woman, 2009. Courtesy the Artist and Galleria Raffaella Cortese, Milan

전시작가: 김홍석(Xijing Men), 김수자(Kimsooja)
전시제목: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
전시기간: 2018년 12월 7일(월) – 2019년 4월 28일(일)
전시기관: 이탈리아 국립로마현대미술관(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
웹사이트: https://www.maxxi.art/en/events/la-strada-dove-si-crea-il-mondo/
 
Gimhongsok and Kimsooja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 at 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 Rome, Italy through April 28, 2019. More than 140 artists and over 200 works will be shown to describe a space through multicultural, polyglot, colorful, scary, stimulating, deafening story of the streets of the whole world

The exhibition is organized based on themes – public actions, daily life, politics, the community, innovation, the role of the institution – fundamental for understanding the new functions and identity of the modern-day street. Gimhongsok, together with Chen Shaoxiong and Tsuyoshi Ozawa as the project group ‘Xijing Men,’ will show I Love Xijing – The Daily Life of Xijing Presidents (2009), and Kimsooja will present A Needle Woman (2009), which investigates metaphysical themes of consciousness and social identity.


김홍석과 김수자는 이탈리아 국립로마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2019년 4월 28일 폐막)에 참가한다. 전세계에서 온 140여 명의 작가들이 참가, 200여 점 이상의 작품을 소개하는 이번 전시의 공간은 다문화와 다중언어를 비롯해 다채롭고, 자극적이며, 귀를 먹먹하게 할 정도로 시끄러운 전세계의 거리, 즉 현대 사회의 모세혈관인 길의 이야기로 구성된다.

전시는 길거리의 풍경을 현대성의 실체를 들여다볼 수 있는 중요한 모티프로 설정했다. 현대 거리의 새로운 기능과 정체성을 이해하도록 공공의 행동, 일상적인 삶, 정치, 지역사회, 혁신 그리고 기관의 역할과 같은 기본 주제들을 이야기한다. 김홍석은 중국 아티스트 첸 샤오시옹(Chen Shaoxiong)과 일본 아티스트 츠요시 오자와(Tsuyoshi Ozawa)와 함께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시징맨(Xijing Men)’으로 참가해 (2009)을 선보인다. 김수자는 시각적인 이미지 및 오브제 이상의 정신적이고 철학적인 탐구를 통한 다양한 문화와 삶의 인류학적 면모를 보여주는 작업 <바늘 여인>(2009)을 소개한다. 

[Source from 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 Website]

 
 
2 김수자, 구본창, 주홍콩한국문화원에서 《接點開花 (접점개화)》 전 참가
January 25, 2018~ March 31, 2018


전시작가: 김수자, 구본창
전시제목: 接點開花 (Blooming at the Junction)
전시기간: 2018년 1월 25일 – 3월 31일
전시기관: 주홍콩한국문화원
웹사이트: http://www.festivekorea.com/en/programmes/
 
김수자와 구본창은 주홍콩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接點開花 (접점개화)》 전에 참가한다. 2017년 겨울 전세계 32번째로 개관한 주홍콩한국문화원은 한국과 홍콩의 문화 교류를 위한 플랫폼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나갈 것이다. 1월 25일부터 3월 31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전시에는 19명 작가들의 단색화를 비롯한 아방가르드 미술, 미디어 아트 등 1970년부터 현재에 이르는 다양한 한국 근대미술 작품들 31여점이 소개되어 한국 미술의 저변을 보여줄 예정이다. 구본창은 <B&W vessels> 시리즈 3점을 출품한다.

Kimsooja and Koo Bohnchang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Blooming at the Junction from January 25 to March 31, 2018, at the Korean Cultural Center Hong Kong (hereafter KCCHK). The KCCHK opened its doors in winter of 2017 as the 32nd Korean Cultural Center outpost; the platform will spearhead activities that promote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and Hong Kong. This exhibition introduces over 31 works of art by 19 Korean artists whose practices emerge from discrete movements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history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including Dansaekhwa, the Korean avant-garde, and media art. Koo Bohnchang will showcase three photographs from his B&W vessels series. 


[Source from Festival Korea website]
 
 
3 김수자, 리히텐슈타인미술관에서 개인전 개최
September 22, 2017~ January 21, 2018

Kimsooja, Thread Routes - Chapter IV, 2014 (film still), courtesy of Kimsooja Studio

전시작가: 김수자
전시제목: Kimsooja. Weaving the World
전시기간: 2017년 9월 22일 – 2018년 1월 21일
전시기관: Kunstmuseum Liechtenstein
웹사이트: https://www.kunstmuseum.li/
 
2017년 9월 22일부터 2018년 1월 21일까지 유럽의 중부 내륙에 위치한 공국인 리히텐슈타인에 위치한 리히텐슈타인 미술관에서 김수자의 대규모 개인전 《Kimsooja. Weaving the World》가 개최된다. 전시제목인 <Weaving the World>는 제목 그대로 ‘세상을 엮는다’는 의미로, 1999년부터 2014년까지의 공연, 설치 작품, 조각, 비디오 및 사진 작품을 통하여 단편적인 관찰을 결합하여 다양한 장소와 사람들의 만남을 형성한다. 시간과 일시성, 그리고 비유적으로 얽힌 개인의 경험, 문화적 배경, 역사적 문헌들은 이 전시의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번에 전시되는 영상설치 작업 <Thread Routes> 시리즈와 <A Needle Woman (1999-2001)>은 현재와 과거 서로 합쳐지는, 즉 다른 문화와 견해를 함께 가져오려는 김수자의 작품성을 대표적으로 보여준다. 

Kimsooja is featured in an extensive solo exhibition titled Kimsooja. Weaving the World from September 22 to January 21, 2018, at the Kunstmuseum Liechtenstein in the Principality of Liechtenstein, a landlocked microstate in Central Europe. As the title suggests, this exhibition is a metaphor for the figurative act of “weaving the world,” as presented through the artist’s performances, installations, sculptures, videos, and photography from 1999 to 2014. Kimsooja unites various fragmentary observations to form chance encounters between places and people. Temporality and the metaphorical complexity of individual experiences, cultural backgrounds, and historical references create the foundation of this solo exhibition. Kimsooja’s video installations Thread Routes series and A Needle Woman (1999-2001) are representative works at the forefront of the artist’s practice, characterized by the merging of the past and present, and the unification of diverging cultures and perspectives. 


[Source from Kunstmuseum Lichtenstein press release]
 
 
4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 (시징맨), 교토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참여
August 19, 2017~ October 15, 2017

Kyungah Ham, Uncamouflage series, Nijo Castle, Kyoto

전시작가: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as Xijing Men)
전시제목: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전시기간: 2017년 8월 19일 ㅡ 2017년 10월 15일
전시기관: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Kyoto, Japan
웹사이트: http://asiacorridor.org/en/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은 2017년 8월 19일부터 10월 15일까지 교토예술센터(Kyoto Art Center)와 니조 성(Nijo Castle)에서 개최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2017교토: ‘아시아의 회랑’ 현대미술전에 참가한다. 본 전시는 한국, 중국, 일본 출신의 예술가 25인을 초대하여, 창조예술적 시각으로 동아시아의 풍부한 문화를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하여 보다 평화로운 사회가 조성되기를 기원한다. 행사의 개최지인 니조 성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있으며 건축물과 정원이 복도형태로 구성되어있어 ‘아시아의 회랑(Asia Corridor)’라는 이 전시회의 주제에 영감이 되었으며, 짜여진 동선대로 이동하며 예술 작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감상하도록 구성되었다. 김수자는 이번 전시에 거울 설치작품인 <Encounter - A Mirror Woman>(2017)을, 함경아는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올해의 작가상》 전시에 처음 선보인 <Uncamouflage> 시리즈를 소개한다. 김홍석은 첸 샤오시옹과 츠요시 오자와와 함께 참여한 프로젝트그룹 <시징맨>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participate in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hereafter Asia Corridor) from August 19 to October 15, 2017,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in Kyoto, Japan. Asia Corridor was organized to design a space for visitors to experience the rich cultures of East Asia through the lenses of the arts in hopes of creating a more peaceful society. In light of this, the exhibition features 25 artists from three East Asian countries—Japan, South Korea, and China—who are exhibited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the latter of which i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at features architecture and gardens designed like corridors. This arrangement has inspired the theme “Asia Corridor” and allows viewers to see the art by moving in a circuit. Kimsooja is exhibiting her mirror installation Encounter – A Mirror Woman (2017) while Kyungah Ham is exhibiting her Uncamouflage series, which debuted at Korea Artist Award 2016 at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Gimhongsok, together with Chen Shaoxiong and Tsuyoshi Ozawa as the project group ‘Xijing Men,’ is showcasing a performance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5 김수자, 김세중 조각상 수상
June 24, 2017~ June 24, 2017

Deductive Object, 2016, site specific installation consisting of painted welded steel, aluminum mirror panels. Sculpture: 2.45 x 1.50 m, Mirror: 10 x 10 m. Installation at Kimsooja – Archive of Mind at MMCA, Seoul. Photo by Jeon Byung Cheol. Courtesy of MMCA, Hyundai Motor Co., Kukje Gallery, Seoul, and Kimsooja Studio.

수상작가: 김수자
수상내용: 김세중 조각상
수상일자: 2017년 6월 24일 오후5시
시상장소: 서울 용산구 ‘예술의 기쁨’ 대강당
웹사이트: https://www.kimsechoong.org/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 제 31회 김세중 조각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김세중 조각상은 1987년 한국 현대조각 제 1세대 작가인 김세중(1928~1986)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제정되었으며 역대 수상자로는 안규철, 엄태정, 박석원, 김영원 등이 있다. 올해 심사위원으로는 조각가 최만린, 이화여대 교수 윤난지, 서울대 미대 학장 문주, 미술 비평가 김복기, 홍익대 교수 전영백이 참여하였다. ‘보따리’ 시리즈로 세계적 주목을 받은 김수자는 장소 특정적(site-specific) 설치작업과 퍼포먼스를 통해 작가 자신과 사회와의 관계를 탐구해왔다. 이번 조각상의 시상식은 6월 24일 오후 5시 서울 용산구 ‘예술의 기쁨’ 대강당에서 열릴 예정이다.

Kimsooja has been named the 31st Kim Se-Choong Sculpture Award laureate. Established in 1987, the Kim Se-Choong Sculpture Award is enacted to honor the accomplishments of Kim Se-Choong (1928 – 1986), one of the first generation of contemporary Korean sculptors. Notable past awardees include Ahn Kyuchul, Um Tai Jung, Park Suk-Won, and Kim Youngwon. This year’s judges are sculptor Choi Man Lin, Nanjie Yun (professor of Fine Arts at Ehwa Womans University), Moon Joo (president of the College of Fine Ar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rt critic Kim Boggi and Young-baek Chun (professor of Fine Arts at Hongik University). Kimsooja, who received world-wide attention for her Bottari series, also worked with site-specific installations and performances that enabled her to explore the relationship between herself and the rest of society. The award ceremony will take place at the ‘Joy of Arts’ Auditorium in Yongsan-gu, Seoul on June 24, 2017 at 5 PM.

 
 
6 김수자, 비올라, 카셀에서 개최되는 dOCUMENTA 14 참여
June 10, 2017~ September 17, 2017

Kimsooja, Bottari, 2005, site-specific installation consisting used bedcovers and clothing, Courtesy of EMST, Photo by Ben Davis 

참여작가: 김수자, 빌 비올라
전시제목: Kassel dOCUMENTA
전시기간: 2017년 6월 10일 – 2017년 9월 17일
전시기관: Fridericianum, Kassel, Germany
웹사이트: http://www.documenta14.de/en/
 
국제갤러리의 김수자와 빌 비올라는 2017년 6월 10일부터 9월 17일까지 독일 카셀에서 개최되는 dOCUMENTA 14 중 가장 중요하고 역사적인 전시장소인 프리데리치아눔 미술관 전시에 참여한다. 동시에 아테네에서도 개최되는 본 행사의 일환으로 아테네 도큐멘타의 주요 전시장인 아테네 국립 현대 미술관 (EMST)은 컬렉션의 일부를 카셀에 대여하여 선보이며, 이 중 김수자의 <보따리>(2005)와 빌 비올라의 (2004)가 포함된다. 이라는 제목의 컬렉션 전시는 82명의 작가가 제작한 180점의 작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국경이동, 디아스포라 및 문화교류와 같은 다양한 사회정치적 문제들을 탐구한다. 김수자는 새로운 전시장소의 변화를 포용하는 의미로 아테네에서 수거한 사용된 의류, 천으로 구성된 기존 <보따리> 작업에 카셀에서 수집한 중고 의류와 이불보를 추가하여 새롭게 선보인다. 함께 전시되는 빌 비올라의 (2004)는 EMST 커미션 작품이다. 

Kimsooja and Bill Viola participate in dOCUMENTA 14 at the historic main venue Fridericianum in Kassel, Germany, from June 10 through September 17, 2017. As part of the show, Athens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hereafter EMST), the main exhibition venue of dOCUMENTA 14 exhibition counterpart in Athens, lent part of its collection to the Fridericinum, including Kimsooja’s Bottari (2005) and Bill Viola’s The Raft (2004). The collection on view, titled ANTIDORON – The EMST Collection, consists of 180 artworks by 82 artists and deals with various social and political issues such as border crossing, diaspora and cultural exchange. To accommodate this change of venue, Kimsooja modified her existing Bottari installation with the addition of used clothing and bedcovers from Kassel together with the existing garments from Athens. Bill Viola’s The Raft, also on view as part of this collection, is a work commissioned by the EMST. 


[Source from the dOCUMENTA 14 website]
 
 
7 김수자, 아니쉬 카푸어, 베니스 Palazzo Fortuny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참여
May 13, 2017~ November 26, 2017

Kimsooja molding clay balls at the Palazzo Fortuny for Archive of Mind. Courtesy of Kimsooja Studio.       

참여작가: Kimsooja, Anish Kapoor
전시제목: Intuition
전시기간: 2017년 5월 13일 – 2017년 11월 26일
주최기관: Palazzo Fortuny, Venice, Italy
웹사이트: http://fortuny.visitmuve.it/en/mostre-en/mostre-in-corso-en/intuition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 2017년 5월 13일부터 11월 26일까지 이탈리아 베니스에 위치한 Palazzo Fortuny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Intuition>에 참여한다. 베니스 비엔날레와 같은 기간 동안 열리는 이번 전시는 악셀&마이 벨부르트 재단(Axel & May Vervoordt Foundation)과 베네치아 박물관재단(Musei Civici di Venezia)의 협업 하에 성사된다. 벨부르트 재단은 2007년 《Artempo》전을 시작으로 2년마다 베니스 비엔날레 기간 동안 팔라조 포르투니에서 그룹전을 개최해왔으며, 올해 제 6회이자 마지막으로 《Intuition》을 개최된다. 고대의 토테미즘, 샤머니즘 의식에 활용된 도구들, 신의 계시를 받는 모습들을 표현한 종교 도상학부터 바실리 칸딘스키, 파울 클레의 추상 작품, 귄터 우커, 루치오 폰타나, 요셉 보이스의 플럭서스, 앙드레 브레통, 만 레이 등의 초현실주의 작품들, 그리고 정창섭,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아니쉬 카푸어 등의 현대미술작가들의 작품들이 망라되어 직관(intuition)이 문화와 세대, 지역을 따라 어떻게 형성되어왔는지를 살펴본다. 김수자는 지난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개인전 《마음의 기하학》에서 소개한 바 있는 수행적 설치작업 <마음의 기하학>을 클레이 워크숍 형태로 유럽에 처음 공개한다. 아니쉬 카푸어는 유리섬유로 만든 조각 <White Dark VIII>(2000)를 전시한다. 

Kimsooja and Anish Kapoor will participate in Intuition,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from May 13 to November 26, 2017, at the Palazzo Fortuny in Venice, Italy. This exhibition has been organized by the Axel & May Vervoordt Foundation and the Fondazione Musei Civici di Venezia to coincide with the 57th Venice Biennale 2017. Since their inaugural Artempo exhibition in 2007, the Vervoordt Foundation has been exhibiting group shows every two years during the Venice Biennale period at Palazzo Fortuny. Intuition will be the sixth in a highly acclaimed series of exhibitions. Some of the earliest works on display in the exhibition will reveal the role of intuition in encouraging artists to connect the two worlds, first attempts by man to create an immediate link between the sky and the earth: from the erection of totems to shamanism and mystical ecstasy; and from religious iconography describing illuminations (Annunciation, Visitation, Pentecost…), to classical works capturing the divine revelation of dreams. Modern works by Vassily Kandinsky, Paul Klee, Gunther Uecker, Lucio Fontana, Josheph Beuys’ Fluxus, Andre Breton, Man Ray will be exhibited along with contemporary artists Chung Chang-Sup, Mariana Abramovic, and Anish Kapoor. Collectively, these works will explore how intuition has, in some fore, shaped art across geographies, cultures and generations. Kimsooja’s Archive of Mind (2016), a performative installation that was previously showcased in her solo exhibition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Seoul in 2016, is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in Europe in the form of a clay workshop. Anish Kapoor will display his fiberglass sculpture White Disk VIII (2000).


[Source from the Vervoordt Foundation Press Release]
 
 
8 Kimsooja, Louise Bourgeois, 미국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참여
April 29, 2017~ August 06, 2017

Kimsooja, Thread Routes – Chapter I, 2010, 16mm film transferred to HD Format, 29:31, 5.1 sound, Courtesy of Kimsooja Studio

참여작가: Kimsooja, Louise Bourgeois
전시제목: Thread Lines
전시기간: 2017년 4월 29일 ㅡ 2017년 8월 6일
주최기관: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 Louisville, Kentucky, USA
웹사이트: http://www.kmacmuseum.org/thread-lines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루이스 부르주아는 2017년 4월 29일부터 8월 6일까지 미국 켄터키 주 루이스빌 시의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Thread Lines>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바느질, 뜨개질, 그리고 직조로 제작된 작업을 통해 선의 표현적, 개념적 가능성을 조명하고 직물과 드로잉의 관련성을 강조하는 16명의 작가들을 선보인다. 작가들은 확립된 모더니즘의 체계를 뒤바꾸며 직물과 예술의 차별화를 이뤄낸 미술사적 인물들과, 그 개념을 기반으로 현재 활발하게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젊은 작가들로 이루어져 전 세대를 아우른다. 김수자는 바느질, 직조, 레이스 짜기와 같이 단순하고 수행적인 요소들과 자연, 건축, 농업, 그리고 젠더 관계를 병치하여 인류학적 연구를 연상시키면서 비서사적인 시각시 (visual poem)인 <Thread Routes – Chapter I (2010)>을 선보인다. 이 작품은 기념비적인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실을 짜는 전통적이고 근원적인 행위와 순수한 공예품 형태를 대비시킴으로써 직물을 직조하고, 짜고, 풀어내는 인류 공통의 기본적인 행위의 근원을 탐구해 온 작가의 인류학적 연구의 성과를 보여준다.

Kimsooja and Louise Bourgeois will participate in Thread Lines,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from April 29 to August 6, 2017, at the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 in Louisville, Kentucky, USA. This group show feature sixteen artists who engage in sewing, knitting, and weaving, resulting in a comprehensive exhibition that activates the expressive and conceptual potential of line and illuminates affinities between the mediums of textile and drawing. Multi-generational in scope, Thread Lines brings together those pioneers who—challenging entrenched modernist hierarchies—first unraveled the distinction between textile and art alongside a new wave of contemporary practitioners who have inherited and expanded upon their groundbreaking approach. Kimsooja will feature Thread Routes – Chapter 1 (2010), which juxtaposes performative elements of textile culture with parallel structures in nature, architecture, agriculture, and gender relationships. It is conceived as a non-narrative visual poem and a visual anthropology. These bold monumental forms contrast with the primordial act of weaving and the pure forms of traditional crafts, framing the artist’s intensive anthropological survey of the birth of gestures that weave, wrap, and unwrap the fabric of the world.


[Source from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 website]
 
 
9 김수자, 덴마크 헤르닝 시에서 개최되는 <Socle du Monde Biennale> 참여
April 21, 2017~ August 27, 2017

Kimsooja, Deductive Object, 2016, black casted aluminum on mirror, 1.83m x 1.1m (sculpture), 8m x 5m (mirror). Gangoji Temple, Nara, Japan. Commissioned by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6, Nara. Photo by Keizo Kioku. Courtesy of Art Front Gallery Co., Ltd. and Kimsooja Studio.

참여작가: 김수자
전시제목: Socle du Monde Biennale, To Challenge the Earth, the Sun, the Moon & the Stars
전시기간: 2017년 4월 21일 ㅡ 2017년 8월 27일 
전시기관: HEART Herni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Herning, Denmark
웹사이트: http://socledumonde.org/en/exhibitions/wrwerwerwerwer/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2017년 4월 21일부터 8월 27일까지 덴마크 헤르닝 현대미술관 (HEART Herning Museum of Contemporary Art)에서 개최되는 Socle du Monde 비엔날레에 참여한다. Socle du Monde는 “세계의 기반”이라는 뜻의 불어로, 이는 헤르닝 현대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이탈리아 개념미술작가 피에로 만조니 (Piero Manzoni)의 조각작품에서 차용한 이름이다. 만조니의 조각은 좌대를 뒤집어놓아 마치 좌대가 세계를 떠받치고 있는 듯한 형상을 하고 있다. 2002년부터 개최된Socle du Monde는 덴마크에서 가장 오래된 비엔날레로, 스칸디나비아 지역에서 선보여지지 않았던 작품들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올해로 제7회를 맞이한 Socle du Monde는 <지구, 태양, 달, 그리고 별에 도전하다>를 주제로 피에로 만조니의 다섯 작품에서 비롯된 다섯 개의 챕터로 구성된다. 김수자는 작년 일본 나라 시에서 선보였던 검은 유리섬유로 제작한 타원형의 장소특정적 설치 작업 <연역적 오브제>(2016)를 출품할 예정으로, 이번 전시에서는 두 그루의 나무 사이에 설치되어 보여지게 된다.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Socle du Monde Biennale at the HEART Herni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HEART) in Herning, Denmark, from April 21 to August 27, 2017. Socle du Monde, meaning “foundation of the world” in French, is named after a sculpture by the Italian conceptual artist Piero Manzoni, which is part of the HEART collection. The work is a pedestal placed upside down, implying that the pedestal is supporting the world. Founded in 2002, the longest-running biennale for contemporary art in Denmark celebrates Manzoni by presenting a carefully chosen selection of works that have never before been shown in Scandinavia. The 7th installment of Socle du Monde, titled To Challenge the Earth, the Sun, the Moon & the Stars, will showcase five chapters that are each based on a work by Manzoni. Kimsooja will display Deductive Object (2016), a site-specific ovoid sculpture made of black fiberglass that was on display in Japan for Nara Project last year. The sculpture will be placed in between two trees. 


[Source from the Socle du Monde Biennale website]
 
 
10 김수자, <Asia Art Awards Hong Kong> 수상, 아트바젤 홍콩 기간 중 Asia Society 토크 참여
March 24, 2017~ March 24, 2017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Kimsooja, Deductive Object (2016), Encounters Booth 1E02 installation view, Art Basel | Hong Kong 2017. Photo by Jason Bonello.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수상작가: Kimsooja
수상내용: Asia Art Awards Hong Kong
토크제목: The Dimensions of a Needle: a Conversation with Kimsooja
행사일정: 2017년 3월 24일 금요일 오후 3시 30분 – 4시 30분
행사장소: Central Harbourfront Event Space, 아트 센트럴 오디토리움, 홍콩
웹사이트: http://asiasociety.org/hong-kong/events/2017-asia-arts-awards-hong-kong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b.1957)는 2017년 3월 24일 아트 센트럴 (Art Central) 아트페어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되는 아티스트 토크 프로그램 <The Dimensions of a Needle: a Conversation with Kimsooja>에 참여한다. 홍콩의 비영리 재단인 Asia Society은 아시아 내 현대미술 현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작가들과 미술계 전문가들을 위해 아트 바젤 홍콩 기간 동안 특별한 갈라 행사인 <Asia Art Awards Hong Kong>을 개최하며, 김수자는 올해 Asia Arts Awards 수상자 네 명 중 한 명으로 선정되었다. 아티스트 토크는 아트 센트럴과 아시아 소사이어티의 협력으로 마련된 <TALKS x ASIA SOCEITY>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김수자는 신체와 기하학에 대한 연구를 기반으로 빛이라는 소재를 능숙하게 다루어 온 작가의 작품세계와 작업에 대한 맥락을 소개할 예정이다. 모더레이터로는 호주 MAAP(Media Art Asia Pacific)의 디렉터 김 메이챈 (Kim Machan)이 참가한다.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a lecture as part of TALKS x ASIA SOCIETY at Asia Society Hong Kong. Titled The Dimensions of a Needle: a Conversation with Kimsooja, the program will be held on March 24, 2017 at the Art Central art fair auditorium. The talks are a collaboration between Art Central and the Asia Society, a Hong Kong-based non-profit organization, and are led by recipients of the Asia Art Awards Hong Kong. Also organized by Asia Society, Asia Art Awards Hong Kong is a gala event held during Art Basel Hong Kong to honor contemporary Asian artists who have achieved excellence and international renown. The gala brings together arts professionals from all over the world. Kimsooja is one of four honored recipients of the 2017 Asia Art Awards. The artist masterfully explores the science of light through her longstanding exploration of the human body and geometry; the lecture is an excellent opportunity to understand the context for the scope of her ambitious practice. The talk will be moderated by Kim Machan, Director of Media Art Asia Pacific, a non-profit arts organization in Australia.


[Source from Art Central, Asia Society websites]
 
 
11 Kimsooja, 미국 필라델피아 시 Barnes Foundation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참여
February 25, 2017~ May 22, 2017

Kimsooja, A Homeless Woman – Cairo, 2001, Single Channel Video projection, silent, 6:33 loop, Courtesy of Kimsooja Studio

참여작가: Kimsooja
전시제목: Person of the Crowd: The Contemporary Art of Flânerie
전시기간: 2017년 2월 25일 ㅡ 2017년 5월 22일
주최기관: Barnes Foundation, Philadelphia, Pennsylvania, USA
웹사이트: http://www.barnesfoundation.org/exhibitions/person-of-the-crowd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 2017년 2월 25일부터 5월 22일까지 미국 펜실베니아 주 필라델피아 시의 Barnes Foundation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Person of the Crowd: The Contemporary Art of Flânerie>에 참여한다. Flânerie (플라네리)는 ‘떠돌다’를 뜻하는 프랑스 단어로, 19세기에 프랑스 시인 샤를 보들레르 (Charles Baudelaire)로 인해 널리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이번 전시는 Flânerie라는 주제를 동시대적 관점으로 접근하여 김수자,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그리고 타니아 브루게라를 포함한 50여 명의 국제적인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전시 기간 중 일부 작가들은 필라델피아의 거리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퍼포먼스와 관객의 반응을 기록한 영상을 #personofthecrowd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SNS로 공유할 예정이다. 인류학적 연구를 기반으로 작업을 해온 김수자는 이번 전시에 이집트 카이로에서 촬영한 비디오 퍼포먼스 작품 <A Homeless Woman – Cairo>(2001)를 선보일 예정이다. 

Kimsooja participates in Person of the Crowd: The Contemporary Art of Flânerie,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from February 25 to May 22, 2017, at the Barnes Foundation in Philadelphia, Pennsylvania, USA. Flânerie is a French verb which refers to the “act of roaming about,” and was popularized by the French poet Charles Baudelaire. This exhibition takes a contemporary approach to flânerie and showcases works by over 50 international artists including Kimsooja, Marina Abramović, and Tania Bruguera. Person of the Crowd also extends into the streets of Philadelphia with a series of performances by some of the participating artists. The public acts and audience reaction are recorded on video and shared via social media using the hashtag #personofthecrowd. Kimsooja, whose body of work is based on a cross-cultural and anthropological understanding of people, will showcase her video performance shot in Cairo, Egypt, A Homeless Woman – Cairo (2001). 

[Source from Barnes Foundation website]

 
 
12 김수자, Cultuurcentrum Strombeek/Ghent에서 개인전 < Kimsooja, Weaving the World> 
November 18, 2016~ December 18, 2016

Kimsooja, Thread Routes – Chapter II, 2011

전시작가: Kimsooja
전시제목: Kimsooja, Weaving the World
전시기간: 2016년 11월 18일 ㅡ 2016년 12월 18일
전시기관: Cultuurcentrum Strombeek/Ghent, Brussels
웹사이트: http://www.ccstrombeek.be/kimsooja

김수자는 11월 18일부터 12월 18일까지 Cultuurcentrum Strombeek(이하 Cc Strombeek)에서 개인전 <Kimsooja, Weaving the World>를 개최한다. 브뤼셀에 소재한 Cc Strombeek는 연극, 무용, 음악을 포함하는 공연 예술부터 영화, 시각 미술, 교육 등의 현대예술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번 전시에서 김수자는 2010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영상 연작 중 하나인 ‘실의 궤적(Thread Routes)을 상영할 예정으로 전 세계의 직조 문화를 그 지역의 건축과 함께 조망하며 패브릭을 엮는 원초적인 행위에서 인간의 삶의 태도를 살펴 볼 수 있게 한다. 또한 2016년 3월 22일에 일어난 브뤼셀 테러의 희생자들을 위해 제작한 보따리 작업을 선보인다. 

Kimsooja will hold a solo exhibition, Kimsooja, Weaving the World, from November 18 to December 18, 2016, at Cultuurcentrum Strombeek (hereafter Cc Strombeek). Located in Brussels, Cc Strombeek presents events such as plays, dance performances, and concerts as a part of their various programs on contemporary arts, including theatre arts, film, visual arts, and education. This exhibition will feature one of Kimsooja’s ongoing film series titled Thread Routes, which the artist began in 2010. In the film, the artist will explore weaving practices from all over the world with each of the region’s characteristic architecture, allowing the viewer to observe different attitudes towards life through this primitive action of weaving fabric. Kim will also showcase a Bottari at the exhibition to commemorate those who passed away at the 2016 Brussels bombings, which took place on March 22.
 
 
 
13 김수자, 아티스트 프로그램에 참여
November 16, 2016~ November 16, 2016

Courtesy of bryan thatcher

전시작가: Kimsooja
전시제목: Kimsooja Artist Talk
전시기간: 2016년 11월 16일ㅣ 8pm
전시기관: Korean Cultural Center, Brussels.
웹사이트: http://www.ccstrombeek.be/artist-talk

김수자는 11월 18일부터 12월 18일까지 Cc Strombeek에서 개최되는 >전과 연계한 아티스트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한국문화원과 Axel Vervoordt Gallery의 협력으로 진행되는 아티스트 토크 프로그램은 전시 오프닝 전 11월 16일 8시에 개최될 예정으로, 직물과 건축을 병치하여 감각적이고 여성적 작업을 주제로 하는 작가의 작업 세계관에 대해 소개한다.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a collateral talk program as a part of her upcoming exhibition, Kimsooja, Weaving the World, on view from November 18 to December 18. This artist talk program will take place prior to the exhibition opening at 8PM on November 16 and has been initiated thanks to the joint efforts of the Korean Cultural Center and Axel Vervoordt Gallery. The talk will introduce the artist’s outlook on the world, which affects her practice of dealing with fragile, yet feminine subjects through the juxtaposition of textile and architecture.
 
 
 
14 국제갤러리, 2016 제 43회 FIAC 아트페어 참가
October 20, 2016~ October 23, 2016

Untitled, 1991

전시제목: 제 43회 FIAC 아트페어 
프리뷰: 2016년 10월 19일 
전시기간: 2016년 10월 20일 ㅡ 2016년 10월 23일 
전시장소: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 Booth 0.C21
웹사이트: http://www.fiac.com/ 

국제갤러리는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파리 FIAC 아트페어에 참여한다. 올해로 43회째를 맞이하는 FIAC 아트페어는 올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될 예정으로, 퍼포먼스 페스티벌인 <퍼레이드 (Parades) >섹션 등을 새롭게 선보이는 한편 메인 페어장인 그랑 팔레의 건너편에 위치한 쁘띠 팔레가 새로운 페어장으로 마련되어 총 186개의 갤러리가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는 박서보, 하종현, 권영우, 정창섭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필두로, 최욱경, 김용익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또한 함경아의 자수시리즈, 김수자의 <보따리>를 비롯하여 빌 비올라의 , 양혜규의 을 포함한 신작 네 점 등이 설치된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FIAC from October 20 to October 23, 2016. The 43rd iteration of the Parisian art fair will be its largest to date.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a new performance festival titled the Parades section, and from across the main venue Grand Palais, the Petit Palais will also showcase a host of exhibitors. A total of 186 galleries will participate. Kukje Gallery will focus on the works of Dansaekhwa artists such as Park Seo-Bo, Ha Chong-Hyun, Kwon Young-woo, and Chung Chang-sup, along with those of Wook-kyung Choi and Kim Yong-Ik. In addition, the galleries will present Kyungah Ham’s embroidery series, Kimsooja’s Bottari (2011), Bill Viola’s The Encounter (2012), four of Haegue Yang’s new work including The Intermediate – Uninhabited Island in Fiction II (2016), and new work by Ghada Amer.
 
 
 
15 국제갤러리, 2016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October 13, 2016~ October 16, 2016

"In the lingering Shadow" of Lies, 2016

전시기간: 2016년 10월 13일 (목) – 16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A&B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A19
웹사이트: http://kiaf.org/2016/en/home_en/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10월 12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는 제15회 KIAF에는 16개국 170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최욱경, 함경아, 김수자, 양혜규, 김홍석의 작품을 비롯하여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주요하게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루이스 부르주아, 빌 비올라 등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itera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wa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eventy galleries from 16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edition of KIAF,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October 12, and take place from October 13 to 16 in halls A and B at COEX,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Korean artists Kim Yong-Ik, Wook-kyung Choi, Kyungah Ham, Kimsooja, Haegue Yang, Gimhongsok, as well as those by Dansaekhwa artists.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Louise Bourgeois, and Bill Viola. 

 
 
 
16 김수자, 말라가 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 <TO BREATHE – ZONE OF ZERO> 개최
October 07, 2016~ January 08, 2017

Lotus: Zone of Zero, 2008

전시작가: Kimsooja
전시제목: TO BREATHE – ZONE OF ZERO
전시기간: 2016년 10월 7일 – 2017년 1월 8일
전시기관: CAC Málaga
웹사이트: http://cacmalaga.eu/2016/10/07/kimsooja-2/

김수자는 10월 7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스페인 말라가 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 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인간 조건의 다양한 측면을 되돌아보고, 다른 문화적 감성을 포용할 수 있는 세계관으로 변화시키고자 장소 특정적 작품 와 Espacio 5에서 상영되는 비디오 작품 으로 구성하였다. 2012년 런던올림픽을 위해 제작된 바 있던 은 이번 전시를 위해 264개의 국기들을 위계적, 정치적 편견 없이 알바벳 순으로 한 개씩 천천히 중첩시켜 국가간의 갈등이나 차이없이 하나로 통합하는 시각적 경험을 유발한다. 는 말라가 현대미술관의 중앙 전시관을 700개의 연등으로 가득 채운 작품으로 관객을 사색과 명상의 장소로 초대한다. 

Kimsooja will hold a solo exhibition titled TO BREATHE – ZONE OF ZERO from October 7, 2016 to January 8, 2017 at the CAC Málaga, Spain. This exhibition consists of Lotus: Zone of Zero (2016), a site-specific work that reflects on various human conditions and attempts to transform viewers into embracing diverse cultural differences, and To Breathe – The Flags (2012), a video work which will be screened in Espacio 5. In To Breathe – The Flags, which was originally produced for the 2012 London Olympics, 264 flags are slowly superimposed onto one another in alphabetical order, without hierarchy nor political prejudice. The work creates a visual experience where all nations are united into one, without any international conflicts nor differences. For Lotus: Zone of Zero the central exhibition hall is flooded with seven hundred Buddhist lotus lanterns, inviting the audience to an atmosphere of contemplation and meditation.

 
 
 
17 김수자, 로니 혼, 폴크방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혼자 추는 춤> 참여
October 07, 2016~ January 15, 2017

   A Needle Woman, 1999 – 2001

전시작가: Kimsooja, Roni Horn
전시제목: Dancing with Myself
전시기간: 2016년 10월 7일 – 2017년 1월 15일
전시기관: Museum Folkwang, Essen
웹사이트: https://www.museum-folkwang.de/en/news/exhibitions/current-exhibtions/dancing-with-myself.html
 
국제갤러리의 김수자와 로니혼은 10월 7일부터 2017년 1월 15일까지 독일 에센에 위치한 폴크방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혼자 추는 춤 (Dancing with Myself)>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폴크방미술관과 피노컬렉션의 협업으로 기획되어 세계적인 컬렉터 프랑소와 피노의 소장품을 독일에 처음으로 소개하는 기회가 되었다. 김수자와 로니혼 외에도 30명의 국제적인 작가들의 100여 작품들을 선보이며, 자기표상을 주제로 작품 안에서 자신을 신체, 일대기, 사회적, 성적 정체성, 유머, 우울 등의 형태로 나타내는 사진, 조각, 비디오, 회화 작품들로 구성된다. 

Kimsooja and Roni Horn will participate in Dancing with Myself, a group exhibition at the Museum Folkwang in Essen from October 7, 2016 to January 15, 2017. As a collaborative effort between Museum Folkwang and the Pinault Collection, this exhibition is the first to showcase François Pinault’s international collection in Germany. Thirty international artists, including Kimsooja and Roni Horn, will exhibit over one hundred works of art exploring self-representation. The artists will use various media, such as photography, sculpture, video, and painting, to express stories relating to the body, personal history, social and sexual identities, humor, and melancholy.
 
 
 
18 김수자, 일본 나라프로젝트 참가
September 03, 2016~ October 23, 2016


전시작가: 김수자
전시제목: Nara Project
전시기간: 2016년 9월 3일 – 2016년 10월 23일
전시기관: 일본 나라현 간고사
웹사이트: http://culturecity-nara.com/en/event/gangoji/

김수자는 9월 3일부터 10월 23일까지 일본 나라현에서 열리는 <나라 프로젝트>에 참가한다. 이 프로젝트는 일본・중국・한국의 3개국에서 문화적인 발전을 지향하는 한 개의 도시를 선정하여 각 도시가 행하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의 교류를 돈독히 다져가는 국가 프로젝트인 <동아시아문화도시>의 일환으로 개최되며, 올해는 일본의 나라를 비롯하여 중국의 닝보시, 한국의 제주특별시가 진행한다. 김수자의 작품이 설치되는 나라현의 간고사는 6세기 아스카에 세워진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의 사찰이자 당시 백제에서 건너온 승려들과 장인들이 지은 호코사를 전신으로 하며, 이후 8세기경에 현재의 위치로 신축 이전되어 나라시대에는 대사찰의 역할을 유서 깊은 명승이다. 동양의 음양 사상을 바탕으로 하는 작품을 다뤄온 김수자는 이곳의 돌무대에서 검은 오브제와 모든 것을 반사하는 유리면이 특징인 장소특정적인 설치작품을, 쇼시보우의 좌실에서는 영상 작품을 소개하며 간고사의 오랜  ‘시간’은 물론 장소가 가진 특별한 역사적인 맥락을 담아낼 예정이다.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Nara Project, which takes place in Nara Prefecture from September 3 to October 23. This project is part of a tri-national event initiated by the Culture City of East Asia to promote and foster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China, and Japan. Each nation selects one city which will showcase its cultural development through various programs. In addition to the program in Nara, Japan, Ningo city, China and Jeju city, Korea will each host a project this year. Kimsooja’s work will be installed in Gangoji Temple, a historically significant Buddhist temple from the Nara Period built by Buddhist monks and master craftsmen dispatched from Korea. Gangoji Temple is also the oldest temple in Japan. Formerly known as Hōkō-ji Temple upon its completion during the 6th century Asuka Period, it was renamed Gangoji Temple upon its relocation to the new capital in present-day Nara. In this space, Kimsooja, who primarily explores Eastern yin and yang philosophy, will present a location-specific installation that includes reflective glass surfaces and black objects on an Ishibutai (a stone stage) and a video piece in the sitting room of Shoshibo (a prefectural designated cultural asset) to investigate the concept of “time,” relating to Gangoji Temple’s long history and intercultural context.
 
 
19 김수자, 제2회 항저우 섬유예술 트리엔날레 참가
August 25, 2016~ October 25, 2016


전시작가: Kimsooja
전시제목: 항저우섬유예술트리엔날레 Weaving and We: The Second Hangzhou Triennial of Fibre Art 2016 
전시기간: 2016년 8월 25일 – 2016년 10월 25일
전시기관: 항저우 저장성 미술관 (Zhejiang Art Museum)
웹사이트: http://www.fiberarthangzhou.com/Site_En/index.aspx

김수자는 8월 25일부터 10월 25일까지 항저우 저장성 미술관에서 열리는 제2회 항저우 섬유예술 트리엔날레에 참가한다. 항저우는 전통적인 직물공업을 바탕으로 한 섬유산업이 예부터 발달해 온 곳으로, 2013년 제1회 섬유예술트리엔날레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올해 두 번째 전시를 맞아 20개국 40여명의 현대작가들 및 섬유예술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천을 짜는 방직과 사회, 문명, 그리고 신체의 관계를 현대 미술 흐름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또한 대담과 심포지움을 통해 방직의 역사를 연구하고 이를 도록 및 인터뷰 영상으로 제작하는 학술 활동도 병행될 예정이다. 김수자는 육각형으로 설치된 천 위에 6-채널 영상작업인 <바늘여인 (A Needle Woman)>(2005) 을 영사하여 앞 뒤 어느 공간에서도 감상할 수 있도록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작가는 9월 26일에는 전시의 일환으로 준비된 항저우 심포지엄에 참여, 대담을 가질 예정이다.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The Second Hangzhou Triennial of Fibre Art 2016, which opens from August 25 to October 25 at the Zhejiang Art Museum in Hangzhou, China. Hangzhou enjoys a long history of advanced textile industry, which precipitated the success of the First Hangzhou Triennial of Fibre Art in 2013. Through an exploration of weaving, the second Hangzhou Triennial highlights relationships between history, civilization, and the human body within the contemporary arts trends. Forty artists and textile artisans from 20 different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is exhibition. In addition, the Triennial will investigate the history of weaving through discourse and symposiums and publish these findings in catalogues and interview videos. Kimsooja will project her 6-channel video art A Needle Woman (2005) onto a hexagonal piece of fabric, installed so it may be viewed from all angles. On September 26th, the artist will give a talk as part of the Hangzhou symposium in conjunction with the exhibition.
 
 
20 김수자,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개인전 개최
July 27, 2016~ February 05, 2017

연역적 오브제, 2016, 철, 페인트, 거울, 지름 1.5m x높이 2.45m(조각), 10 x10 m (거울), 국립현대미술관 전시설치전경

전시작가: 김수자                                                                                            
전시제목: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 2016 : 김수자- 마음의 기하학
전시기간: 2016.07.27 - 2017.02.05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의 세 번째 작가로 선정되어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 2016: 김수자-마음의 기하학’전을 2016년 7월 27일부터 2017년 2월 5일까지 서울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 김수자는 주요한 수행적 설치작품(performative installation)인 <마음의 기하학>을 대중에게 처음으로 공개한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조각 설치작품인 <연역적 오브제>,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실의 궤적> 시리즈의 새로운 다섯 번째 챕터를 비롯한 김수자의 최근 작품들이 소개된다. 

Kimsooja holds the solo exhibition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6: Kimsooja - Archive of Min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Seoul, from July 27, 2016 to February 5, 2017. Selected as the third artist for the MMCA Hyundai Motor Series, Kimsooja presents for the first time to the public a major performative installation Archive of Mind. A new sculpture installation Deductive Object, and a new and fifth chapter of Kimsooja’s ongoing film series Thread Routes are on view. 
 
 
 
21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특별전 참여 
July 15, 2016~ February 12, 2017


전시작가: U Sunok, Kibong Rhee, Haegue Yang, Kyungah Ham, Kimsooja, Chan-Kyong Park, Michael Joo    
전시제목: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전시기간: 2016.07.15 – 2017.02.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1~6전시실, 중앙홀, 제 1원형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과천30년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에 국제갤러리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등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이 출품된다. 1986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국립현대미술관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해석’, ‘순환’, ‘발견’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작가 200여명의 작품 520여점을 선보이며 작품이 탄생하는 시대적 배경-제작-유통-소장-활용-보존-소멸-재탄생의 생명 주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찰할 예정이다. 

U Sunok, Kibong Rhee, Kimsooja, Kyungah Ham, Ha Chong-Hyun, Chung Chang-Sup, Yeondoo Jung, and Park Chan-kyong are participating in the special exhibition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MMCA). In this comprehensive survey celebrating its 30th anniversary, the MMCA Gwacheon present works from its collection; showcasing 520 works by 200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the anniversary celebrates the thirty year anniversary since relocating to Gwacheon neighborhood in 1986. This is divided into three chapters: ‘Interpret, Circulate, and Relight,’ categories that examine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life cycle of an artwork, including its production, circulation, acquisition, utilization, preservation, death and rebirth. 

[Source from MMCA website]
 
 
22 김수자 제20회 페이즈 아트 비엔날레에 참여
June 04, 2016~ July 03, 2016


전시작가: Kimsooja
전시제목: 20 Bienal de Arte Paiz
전시기간: 2016.06.04 – 2016.07.03
전시기관: 과테말라 Fundación Paiz
웹사이트: http://20bienal.fundacionpaiz.org.gt/

김수자는 6월 4일부터 7월 3일까지 개최되는 제20회 페이즈 아트 비엔날레 (Bienal de Arte Paiz)에 참여한다. 과테말라시 시내에 위치한 히스토릭 센터에서 열리는 <Ordinary / Extraordinary: The democratization of art or the will to change things> 라는 제목으로 참여예술을 통해 대중과 예술작품간의 간극을 줄이려는 시도를 보여준다. 이번 비엔날레에는 김수자를 포함한 국제적인 작가들이 60년대부터 현재를 아우르는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Kimsooja participates in the twentieth Bienal de Arte Paiz from June 4th to July 3rd. The Bienal de Arte Paiz encourages audiences to take part in the participatory works to close the gap between the public and the work of art. Under the theme of Ordinary / Extraordinary: The democratization of art or the will to change things, the show will take place in the historic center of Guatemala City. International artists including Kimsooja will disclose works from the sixties to the present. 

[Source from 20 Bienal de Arte Paiz website]
 
 
 
23 김수자, 미국 노 롱거 엠프티에서 그룹전 참여
 

May 21, 2016~ July 17, 2016

Deductive Object, 2002
Antique Macy’s Department Directory Board from the 1950s
41 x 26 x 2 inches, Courtesy of Kimsooja Studio

전시작가: Kimsooja
전시제목: Jameco Exchange
전시기간: 2016.05.21 – 2016.07.17
전시기관: 미국 뉴욕 노 롱거 엠프티 (No Longer Empty)
참여작가: 김수자 외 23명
웹사이트: http://www.nolongerempty.org/nc/home/what-we-do/exhibitions/exhibition/jameco-exchange/

김수자는 미국 뉴욕에 위치한 비영리 예술기관 노 롱거 엠프티(No Longer Empty)에서 5월 21일부터 7월 17일까지 개최되는 그룹전 에 참여한다. 가정집이나 무역로였던 빈 상점가를 활용한 공간에서 장소에 반응하는(site-responsive) 예술 작품들을 주로 선보여온 노 롱거 엠프티는 기관이 위치한 퀸즈의 자메이카 지역을 주제로 그룹전을 기획하였다. 전시제목 는 자메이카 인디언(Jameco Indian)에서 차용하였으며, 자메이카 지역의 이주민 커뮤니티의 이야기들과 관련된 과거와 현재에 대한 반응을 23여명의 작가들의 비주얼 아트와 퍼포먼스 작품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김수자는 (2002)작품을 출품한다.

Kimsooja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Jameco Exchange at No Longer Empty, a non-profit art organization in New York, from May 21 to July 17, 2016. No Longer Empty, known for displaying site-responsive artworks in private homes and empty shopping districts, organized this group exhibition focusing on the region of Jamaica, Queens, where the organization is based. The title Jameco Exchange was borrowed from the term Jameco Indian – the exhibition, presented by 23 artists, focuses on the stories from the past and present immigrant community in the region portrayed through visual artworks and performances. Kimsooja presents her artwork Deductive Object (2002). 
 
[Source from No Longer Empty website]
 
 
 
24 김수자, 미국 쿠퍼유니온에서 스크린상영 및 대담회 개최
May 10, 2016~

'A Needle Woman: Galaxy was a Memory, Earth is a Souvenir' , 2014, 
Photo: Jaeho Chong

전시작가: Kimsooja (b. 1957)
전시제목: Kimsooja Screening & Conversation at Cooper Union
전시기간: 2016.05.10, 7:00 – 8:30 pm
전시기관: 미국 뉴욕 쿠퍼유니온 (The Cooper Union)
웹사이트: http://cooper.edu/events-and-exhibitions/events/galaxy-was-memory-earth-souvenir

국제갤러리 김수자는 5월 10일 오후 7시부터 8시 30분까지 미국 쿠퍼유니온에서 스크린 상영과 대담회를 갖는다. 평론가 스티븐 헨리 마도프 (Steven Henry Madoff)는 <A Needle Woman: Galaxy was a Memory, Earth is a Souvenir>(2014)를 포함한 김수자의 최근작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A Needle Woman: Galaxy was a Memory, Earth is a Souvenir>(2014)는 나노 과학자 울리 와이즈너와 건축가 정재호와 협업으로 만들어진 높이 14 미터의 무지갯빛의 나노 폴리머 강철 구조물로 2014년 코넬 대학교의 첫 비엔날레에서 발표되었으며, "Kimsooja: Collaboration on Campus—Nanotechnology and Contemporary Art" (2015)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로 Art21에서 방영된 바 있다. 

Kimsooja holds a pubic conversation at The Cooper Union in New York on May 10, 2016 from 7pm to 8:30 pm. Critic Steven Henry Madoff will discuss Kim’s recent and past works, including A Needle Woman: Galaxy was a Memory, Earth is a Souvenir (2014), an iridescent polymer and steel structure standing 46 feet tall, the result of a collaboration with both architect Jaeho Chong and nano scientist Ulrich Wiesner of the Wiesner Nanomaterials Lab at Cornell University. The event will include Art21’s recently released documentary film on the project, Kimsooja: Collaboration on Campus-Nanotechnology and Contemporary Art (2015).

[Source from Cooper Union press release]
 
 
25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그룹전 참여
May 04, 2016~ July 24, 2016

구본창, 태초에 10-1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오형근 (b. 1963), 박찬경 (b. 1965), 양혜규 (b. 1971), 김수자 (b. 1957), 최재은 (b. 1953), 정연두 (b. 1969)
전시제목: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
전시기간: 2016.05.04 – 07.24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는 5월 4일부터 7월 24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를 포함한 60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전시로 총 4개의 챕터로 구성되며, 리얼리즘에 근거한 공적 이미지로 시작한 사진매체가 1989년 이후 작가 개인의 개념표현과 심미적 언어로써 기능하게 된 것에 주목한다. ‘실험의 시작’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챕터에는 구본창과 오형근의 작품이, ‘개념미술과 사진’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챕터에는 박찬경과 양혜규의 작품이 소개된다. 그리고 세 번째 챕터 ‘현대미술과 퍼포먼스, 그리고 사진’에서는 김수자, 정연두, 최재은의 작품이 전시되며, 현대미술계에서 이미지의 변화를 소개하는 네 번째 챕터에서는 오형근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Koo Bohnchang, Hein-kuhn Oh, Park Chan-Kyong, Haegue Yang, Jae-Eun Choi,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UBLIC TO PRIVATE: PHOTOGRAPHY IN KOREAN ART SCENE SINCE 1989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4 to July 24, 2016. Bringing together 60 artists, this large-scale exhibition is divided into 4 chapters, focusing on how photography that was rooted in realism after 1989 developed as a visual language expressing personal concepts and aesthetics. CHAPTER 1. Experiement Starts presents works from Koo Bohnchang and Hein-kuhn Oh, CHAPTER 2. Conceptual Launch displays works from Park Chan-Kyong and Haegue Yang, CHAPTER 3. Performance and site specificity in contemporary art exhibits works from Kimsooja, Yeondoo Jung, and Jae-Eun Choi, and CHAPTER 4. Exterior & interior landscape showcases works from Hein-kuhn Oh.

[Source from MMCA website]
 
 
 
26 구본창, 이수경, 이우환, 김수자,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에서 기획전 참여
April 27, 2016~ June 20, 2016

Yeesookyung, Translated Vase, 2015, size 105 x105x130(h) cm, ceramic shards, epoxy, 24k gold leaf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이수경 (b. 1963), 이우환 (b. 1936), 김수자 (b. 1957)
전시제목: 흙, 불, 혼 – 한국도자명품전 (Earth, Fire, Soul - Masterpieces of Korean Ceramics)
전시기간: 2016.04.27 – 2016.06.20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살롱 도네르 (Salon d’Honneur at the Grand Palais, Paris, France) 
웹사이트: http://www.grandpalais.fr/fr/evenement/la-terre-le-feu-et-lesprit 

구본창, 이수경, 이우환, 김수자는 프랑스 파리의 그랑 팔레 (Grand Palais)에서 개최되는 기획전 <흙, 불, 혼 – 한국도자명품전>에 참가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015-2016 한불상호교류의해를 맞아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고 한국 도자문화의 아름다움과 독창성을 소개하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하였다. 청자구룡형주자(국보 제96호) 등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도자유물부터 현대작가들이 재해석한 도자 작품들에 이르기까지 약 300여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 구본창은 <Vessel (NM 05)>등 세 점을, 이수경은 <번역된 도자기>작품을 출품하며 김수자는 <Aire de Tierra / Air of Earth>작품을 선보인다. 해당 전시는 7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러시아 에르미타주 박물관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Koo Bohnchang, Yeesookyung, Lee Ufan, and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Earth, Fire, Soul - Masterpieces of Korean Ceramics at the Grand Palais in Paris, France. In celebration of the 2015-2016 France-Korea Year,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has planned this exhibition to display the beauty and originality of Korean ceramic culture, and furthermore encourage the cultural exchange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exhibition will include 300 works from the collection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ranging from ceramic antiquities such as the Celadon Ewer in the Shape of a Turtle-dragon (Korean National Treasure 96), to ceramic reinterpretations by contemporary artists. Koo Bohnchang presents three artworks including White Vessels (NM 05), Yeesookyung her Translated Vase, and Kimsooja shows Aire de Tierra / Air of Earth. From July 29 to November 6, 2016, this exhibition will travel to The State Hermitage Museum in Russia. 

[Source from 2015-2016 Korea-France Year website]
 
 
27 김수자, 베이징 더 템플 호텔에서 ‘Earth-Water-Fire-Air’작품 상영
March 16, 2016~ May 01, 2016

Kimsooja, Aire de Tierra / Air of Earth, 2009, 06.25 loop, sound, still from Earth - Water - Fire – Air, Commissioned by Hermes Foundation, Paris, Courtesy of Axel Vervoordt Gallery, Antwerp and Kimsooja Studio

전시작가: Kimsooja (Korean, 1957)
전시제목: Kimsooja’s ‘Earth-Water-Fire-Air’
전시기간: 2016.03.16 – 2016.05.01, 6:30pm – 11:00pm
전시기관: 중국 베이징 더 템플 호텔
웹사이트: http://www.thetemplehotel.com/templehotel/index.php?lang=en

8개의 채널로 구성된 김수자의 비디오 설치작품 <지-수-화-풍 Earth-Water-Fire-Air>중 <Aire de Tierra / Air of Earth> (2009)이 베이징 더 템플 호텔의 야외정원에서 상영된다. 더 템플 호텔은 청 왕조 시대에 만들어진 사찰을 개조한 곳으로, 천장에 제임스 터렐의 'Gathered Sky’가 설치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동양의 역사와 서양의 현대성이 결합된 이 호텔에서 3월 16일부터 5월 1일까지 매일 저녁 6시30분-11시에 상영되는 김수자의 <지-수-화-풍>작품은 동양철학을 반영하여 자연의 근본을 상징하는 네가지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결합, 생성, 변화, 소멸되는 양상을 보여준다.

Kimsooja’s Aire de Tierra / Air of Earth, a chapter of the 8-channel video installation Earth-Water-Fire-Air (2009), will be screened in the courtyard of The Temple Hotel in Beijing. The Temple Hotel is a restored temple from the Qing Dynasty turned into a boutique hotel and artspace, known for housing James Turell’s skyspace installation Gathered Sky. Subtly blending Eastern spirituality with contemporary Western style, The Temple Hotel screens Kimsooja’s video installation every evening between 6:30 and 11:00 PM, from March 16 to May 1, 2016. Earth-Water-Fire-Air, based on the four fundamental elements of nature according to eastern philosophy, displays the constant interrelation, merge, transformation, and extinction of these elements. 

[Source from Kimsooja studio website] 
 
 
28 김수자, 루브르 박물관에서 Gilles Coudert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상 상영
January 22, 2016~ January 31, 2016


전시작가: Kimsooja (Korean, 1957)    
전시제목: Journees internationlas du fim sur l’art: Rencontre avec Gilles Coudert
전시기간: 2016.01.22 – 2016.01.31
전시기관: Louvre Museum, Paris, France
웹사이트: http://www.louvre.fr/rencontre-avec-gilles-coudert?cycle=120178
관련영상: https://vimeo.com/49380042

김수자의 작품세계를 담은 다큐멘터리 <움직이지 않는 여행 Le Voyage immobile> (2012 / 26 min.)이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열리는 제9회 <세계에술영화주간 Journees internationales du fim sur l’art>에서 상영된다. 세계 예술영화들의 흐름을 조명하기 위해 매년 약 일주일간 개최되는 이 행사에서 프랑스의 영화감독 Gilles Coudert가 제작한 다큐멘터리들은 29일 수요일 2시 30분부터 차례대로 소개된다. 그가 2012년 촬영한 <움직이지 않은 여행>은 김수자의 대표적인 작품인 ‘바늘여인 Needle Woman’, ‘보따리Bottari’, ‘뭄바이:빨래터 프로젝트 Mumbai: A Laundry Field’ 등 한국의 전통적인 모티브를 담은 비디오작업과 프로젝트들을 조명하면서 작가의 예술적 여정을 쫓는다.

Le Voyage Immobile (2012/ 26 min.), a documentary that embodies Kimsooja’s artistic journey, will screen at the Louvre Museum in Paris, France on Wednesday January 29th at 2:30 PM. This screening will take part in the 9th International Days of Art Films (Journees Internationales du Film sur l’Art), an annual celebration highlighting the global trend on art films. This documentary produced by Gilles Coudert follows Kimsooja’s artistic practice, featuring her major works Needle Woman, Bottari, and Mumbai: A Laundry Field, along with other video works and projects that portray traditional Korean motifs.

[Source from Louvre Museum website]


 
 
 
29 김수자,빌 비올라 외,스페인 국립조각미술관의 기획전 참가
November 17, 2015~ February 28, 2016

A Needle Woman –Kitakyushu, 1999, courtesy of the artist and La Fábrica, Madrid

전시작가: Kimsooja, Bill Viola, Louise Bourgeois, Anish Kapoor
전시제목: Nada temas, dice ella (Fear Nothing, She Says)
전시기간: 2015.11.17 – 2016.02.28
전시기관: Museo Nacional de Escultura, Valladolid, Spain
참여작가: Kimsooja, Bill Viola, Louise Bourgeois, Anish Kapoor 외 16명
웹사이트: http://museoescultura.mcu.es/actividades/exposicionesTemporales.html

국제갤러리의 김수자와 빌 비올라, 아니쉬 카푸어와 루이스 부르주아의 작품이 스페인 바야돌리드에 위치한 국립조각미술관에서 2015년 11월 17일부터 2016년 2월 28일까지 열리는 단체전 <Nada temas, dice ella>전에 선보인다. 전시의 제목은 아빌라의 성녀 테레사의 ‘어떤 것에도 두려워하지 말라’는 말에서 차용되었으며 성녀 테레사의 영성, 신비주의와 여성적 글쓰기 등의 주제들이 현대 미술에서 어떻게 나타나는지 20명의 전세계적인 현대미술작가들을 통해 살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전시에는 김수자의‘A Needle Woman – Kitakyushu (1997)’, 빌 비올라의‘The Return (2007)’, 루이스 부르주아의‘Arch of Hysteria (1993)’,아니쉬 카푸어의‘Untitled (2011)’이 소개된다.

Works from Kimsooja, Bill Viola, Anish Kapoor, Louise Bourjeois will be presented in the exhibition Nada temas, dice ella at the National Sculpture Museum in Valladolid, Spain from November 17, 2015 to February 28, 2016. The exhibition’s title was taken from a verse by Saint Teresa of Avila “Let nothing frighten you.” With the selection of works from 20 internationally renowned contemporary artists, the exhibition seeks to illustrate the influence of Saint Teresa’s spirituality, mystic adventure, and feminine writing in today’s contemporary art. Kimsooja’s A Needle Woman- Kitakyushu (1997), Bill Viola’s The Return (2007), Louise Bourgeois’ Arch of Hysteria (1993), and Anish Kapoor’s Untitled (2011) will be on view. 

[Source from Museo Nacional de Escultura website]
 
 
 
30 김수자, 프랑스 Centre Pompidou-Metz에서 개인전 개최
October 26, 2015~ January 04, 2016


작가: Kimsooja (Korean, 1957)
전시제목: Kimsooja - To Breathe
전시기간: 2015.10.26 – 2016.01.04
전시장소: Centre Pompidou-Metz, Metz, France
웹사이트: http://www.centrepompidou-metz.fr/kimsooja-breathe
 

국제갤러리 김수자는 올해 10월 26일부터 내년 1월 4일까지 프랑스 메츠의 퐁피두 센터에서 개인전 <Kimsooja - To Breathe>을 가진다. 이는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2015-2016 한불상호교류의 해> 행사의 일환으로 마련되었다. 김수자는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을 통해 내부와 외부의 경계를 허무는 ‘To Breathe / Mirror Woman’과 거울에 반사되는 빛으로 공간감을 드러내는 작품 ‘To Breathe: Bottari’ 등 그녀의 대표작에서 영감을 얻은 신작들을 선보이면서 그녀의 작품세계와 화려한 색채의 향연을 프랑스에 소개하며 한불 문화의 교류를 도모할 예정이다.
 
Kimsooja presents her solo exhibition Kimsooja - To Breathe in Centre Pompidou-Metz in France as a part of program 2015-2016 the year of Korea-France. To celebrate 130 year of Korea-France diplomatic relations, radiant artistic programs will be on view throughout the French territory from September 2015. Featuring her major works, the exhibit will present the installation of To Breathe / Mirror Woman, the large windows which make transparency between interior and exterior with the natural light in a shimmering spectrum, and To Breathe: Bottari, the mirrors diffracting light and revealing the space of the gallery. With these works artist introduces the colorful universe and introspective world of the artist.
 
 
 
31 김수자, 바름랜드미술관에서 그룹전 참여
September 19, 2015~ February 22, 2016

김수자, A Needle Woman_Installation at Nuit Blanche, Paris_2009_view project details
Commissioned by Nuit Blanche Paris 2009, Photos by Thierry Depagne
 

작가: Kimsooja (Korean, 1957)
전시제목: Where Do We Migrate To?
전시기간: 2015.09.19 - 2016.02.22
전시기관: 스웨덴 바름랜드 미술관 (Värmlands Museum, Karlstad, Sweden)
참여작가: 김수자 외 18명
웹사이트: http://www.varmlandsmuseum.se/1/1.0.1.0/1057/1/
 

김수자는 9월 19일부터 2016년 2월 22일까지 스웨덴 칼스타드의 베름란드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Where Do We Migrate To?>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현대사회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이동과 망명을 주제로, 현대인들의 이주 경험이 갖는 정치적, 심리적, 시적, 실용적 징후들의 범주를 넓히는 동시에 다양한 관점들을 수용한다. 김수자는 작품 “바늘여인”을 출품하며 아콘치 스튜디오, 아드리나 파이퍼 등 세계적인 작가들의 작품들과 함께 전시된다.
 
Kimsooja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Where Do We Migrate To? at Värmlands Museum in Karlstad, Sweden. The exhibition explores contemporary issues of migration as well as experiences of displacement and exile. Situating the contemporary individual in a world of advanced globalization, the artworks address how a multiplicity of migratory encounters demand an increasingly complex understanding of the human condition. As such, the exhibition allows multiple perspectives about its subject matter to unfold simultaneously, opening up a range of political, psychological, poetic, and pragmatic manifestations of the contemporary migrant experience. Kimsooja’s Needle Woman will be presented with internationally recognized artists and collectives, such as Acconci Studio and Adrian Piper.  
 
<Source from Värmlands Museum, Sweden>
 
 
32 2015 스위스 아트바젤서 김수자의 “실의 궤적” 상영 예정
June 17, 2015~ June 17, 2015


작    가: Kimsooja (Korean, 1957)
상영 프로그램 제목: Lines of Beauty
상영 일시: 2015.06.17.8:30pm
상영 장소: 아트 바젤, 바젤, 스위스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media/ArtBasel/Documents/Press_Release_Basel/Film_2015/Art_Basel_l_Film_Announcement_l_2015_l_Press_Release_E.pdf
 
스위스 바젤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아트페어 아트바젤에서 올해도 필름과 비디오 작품들을 선보이는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 이번 필름/비디오 프로그램은 카이로 출신 필름 큐레이터이자 강연자인 막사 졸러(Maxa Zoller)이 큐레이터로 참여하였다. 한국의 김수자 작가는 이번 필름 프로그램의 유일한 한국 작가로서 “실의 궤적 – 챕터 2” (2011)을 선보인다. 그녀의 작품은 6월 17일 수요일 저녁에 상영될 예정이며 그 날 프로그램의 주제는 “아름다움의 선들(Lines of Beauty)”로 모로코 출신 작가 하산 하자즈(Hassan Hajjaj)의 작품 “Karima: a day in the life of a henna girl”(2015)과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이 두 영상 작품에는 많은 미(美)의 선들이 존재하며 직선의 레이스에서 아라베스크 문양까지 보빈 레이스 제작과 헤나 페인팅의 아름다운 고대 여성 공예를 살펴본다. 단순히 복잡한 작업과 명상에 집중하는 과정뿐만 아니라 이 두 작업은 지역의 역사와 환경에 깊은 관련이 있다.
 
Art Basel will present a premier program of film and video work, selected by Cairo-based film curator and lecturer Maxa Zoller. On Wednesday June 17th, the Film Program will show Kimsooja’s Thread Routes – Chapter II (2011) and Hassan Hajjaj’s Karima: a day in the life of a henna girl (2015). There are many lines of beauty in these special films by Kimsooja and Moroccan-born Hassan Hajjaj. From ‘straight-laced’ to arabesque, this screening looks at the beautiful ancient female crafts of making bobbin lace and henna painting, which are not only based on intricate movements and meditative concentration, but also relate deeply to local histories and environments. 
 
 
33 김수자, 2015년 호암예술상 수상기념 특강 개최
May 29, 2015~ May 29, 2015


작     가: Kimsooja (Korean, b. 1957)
강연제목: 김수자 - 바늘의 차원
강연일시: 2015.05.29
강연장소: 삼성 리움미술관 강당
웹사이트: http://leeum.samsungfoundation.org/html/education/lecture_view.asp
 
김수자는 2015년 호암예술상 수상을 기념하여 5월 29일 리움 강당에서 특강을 개최한다. 그녀는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보따리’ ‘바늘 여인’ 시리즈 등으로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구축하고, 2013년 베니스 비엔날레에 참여하는 등 한국 미술을 세계에 알린 노력을 인정받아 올 해 한국의 노벨상이라는 호암상 예술상 부문을 수상하였다. 김수자는 6월 1일 시상식을 앞두고 열리는 이번 강연에서 자신의 작업 철학을 들려줄 예정이다.
 
In celebration of winning the Ho-am Prize for The Arts 2015, Kimsooja is giving a lecture on May 29th in Leeum, Samsung Art Museum in Seoul. Constructing a unique artistic oeuvre by using various genres in her series Bottari and Needle Woman, Kimsooja was awarded with the Prize for The Arts. The Prize is awarded to people of Korean heritage who have contributed to the enrichment of culture and arts for humankind. Before the ceremony that will be held on June 1st, the artist will talk about her philosophy at the lecture.
 
 
34 김수자, 밀라노 팔라쪼 모란도에서 그룹전 참여
May 29, 2015~ August 30, 2015


전시작가: 김수자 (Korean, b.1957)
전시제목: Fashion as Social Energy
전시기간: 2015.05.29 – 2015.08.30
전시장소: Palazzo Morando, Milan, Italy
웹사이트: http://www.fashionasocialenergy.org/
참여작가: 김수자 외 13명
 
김수자 작가는 밀라노 팔라쪼 모란도에서 오는 5월 29일부터 8월 30일까지 개최되는 <Fashion as Social Energy> 전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전세계에서 활동하는 14명의 현대미술 작가들과 패션 디자이너들이 패션을 소재로 제작한 다양한 매체의 작품들을 선보이며 지금까지의 패션이 가지고 있던 드레스와 장식, 욕망과 사회적 구분이라는 특징을 뛰어넘어 사회적 동력을 제공하는 새로운 아이디어와 가치를 제시한다. 이를 통해 환경에 대한 우려, 지역문화와 드레스 코드와의 관계, 동양과 서양 전통의 조합, 포함과 배제의 메커니즘, 신체의 취약성과 자아의 허무함 등 현대미술과 패션의 관계를 조명하는 기회를 마련한다.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 이번 전시에 2007년부터 2년 동안 제작한 <Mumbai: A Laundry Field>라는 영상 작업을 설치한다.
 
Kimsooja participates Fashion as Social Energy at Palazzo Morando, Milan, Italy from May 29 to August 30. 14 artists and fashion designers from around the world introduce their works with fashion in varied media and propose the idea of ​​fashion as an engine to see the society differently and new values far beyond ornaments, desire and social distinction. The exhibition makes links between art and fashion by parallelizing their common roles in contemporary society of migration and ethnic hybridization, mobility and self-sufficiency, local culture and dress code, the individual dimension and its real possibilities of expression. Kimsooja presents Mumbai: A Laundry Field, a media installation produced in 2 years since 2007.
 
 
35 김수자, 벨기에 앤트워프 악셀 벨부르트 갤러리에서 개인전
April 30, 2015~ June 13, 2015


전시작가: Kimsooja (Korean, b.1957)
전시명: Kimsooja, Thread Routes
전시기간: 2015.04.30 – 2015.06.13
전시장소: 악셀 벨부르트 갤러리, 앤트워프, 벨기에
웹사이트: http://www.axel-vervoordt.com/en/gallery/exhibitions/kimsooja
 
김수자는 벨기에 앤트워프 악셀 벨부르트 개인전을 갖는다.  이번 개인전에서 김수자는 2012년부터 지속된 <실의 궤적> 연작중 신작 <실의 궤적 – 챕터 3 Thread Routes – Chapter III>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 출품되는 작품은 김수자 작가가 처음으로 16mm 필름을 사용하여 만든 영상 작업 중 세 번째 챕터에 해당하며 페루 마추피추의 직물 공예, 벨기에 브뤼게 지역에서 행해지는 전통적인 레이스 짜기와 그 행위에들에서 영감을 받아 지역적 관습과 문화를 반추하는 연작으로 진행되어왔다.  특히 이번 세 번째 작업은 인도 구자라에서 촬영 되었으며, 향후 다양하고 이국적인 문화를 탐구하며 그 지역적 관습에 따른 직물, 물리적 구조, 인간의 내적인 욕망과 연결되는 총체적인 여정을 기록할 예정이다.
 
Kimsooja is having a solo exhibition in Axel Vervoordt Gallery in Antwerp, Belgium. In this solo exhibition, Kimsooja presents Thread Routes - III (2012) from her Thread Routes series. This particular work shown in this exhibit is the third chapter from the series, where the artist has used 160-mm film for the first time. Each chapter was shot in a different part of the world, such as textile culture in Machu Picchu, Peru and traditional lace making in Bruges, Belgium. Inspired by these practices, the artist has created the series ruminating on the local custom and culture. In particular, this third chapter was filmed in Gusara, India, and the artist will continue to explore diverse exotic cultures and document the whole journey that connects the textile culture, its physical structure, and inner desires of human to the local customs.
 
 
36 김수자, 스위스 제네바 국제 적십자사 미술관에서 그룹전 < 실험과 진실: 간디와 비폭력의 이미지 >
April 15, 2015~ January 03, 2016


전시작가: Kimsooja (Korean, b.1957)
전시명: Experiments with Truth: Gandhi and Images of Nonviolence
전시기간: 2015.04.15 – 2016.01.03
전시장소: 국제 적십자사 미술관, 제네바, 스위스
전시주최: 메닐 파운데이션 (The Menil Collection)
웹사이트: http://www.redcrossmuseum.ch/en/exhibitions/temporary/upcoming

김수자는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국제 적십자사 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실험과 진실: 간디와 비폭력의 이미지>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최초로 과거 종교기록화로서 대규모의 회화작품들과 20세기 후반 및 21세기의 현대 미술 작품들을 함께 다룬다. 1927년에 출간된 마하트마 간디의 자서전 나의 실험(*실천성 이라 의역될 수 있음)과 진실이라는 주제에 따라 비폭력의 윤리에 대해 탐구한다. 뿐만 아니라 간디의 잘 알려진 성품, 그의 믿음에 따른 신념, 그리고 라이프스타일이 돋보이는 다양한 접근으로서의 서로 다른 시대의 동서양 문화 속에서 예술이라는 이름 아래 비폭력이라는 주제를 고민한다. 주요참여 작가로는 마를렌 뒤마, 댄 플라빈, 아마르 칸워, 이브 클랭, 로버트 라우센버그, 아이 웨이웨이 등이 있으며 김수자는 21세기의 미술 작품들을 다루는 섹션에 <바늘 여인>을 출품예정이다. 
 
Kimsooja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Experiments with Truth: Gandhi and Images of Nonviolence at Musée international de la Croix-Rouge et du Croissant-Rouge in Genève, Switzerland. For the first time, this exhibition explores Mahatma Gandhi’s the art of nonviolence through tantric paintings, Koran parchments, Jain sculptures, Byzantine icons as well as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1927 Gandhi published an autobiography entitled “My experiments with truth.” The title refers to satyagraha, the “force of truth,” the cornerstone of civil disobedience that he championed and exemplified throughout his life. The exhibition analyzes Gandhi’s symbolic way of his beliefs and lifestyle, making connections with the theme nonviolence in the name of art within the Eastern and Western cultures during different time periods. Major participating artists include Marlene Dumas, Dan Flavin, Amar Kanwar, Yves Klein, Robert Rauschenberg, and Ai Weiwei, and Kimsuja will present Needle Woman in the contemporary art section.
 
 
37 김수자, 스페인 코르도바 Sala Orive에서 개인전
March 13, 2015~ May 17, 2015

Kimsooja, Tierra de Agua / Earth of Water, 2009, 07:09 loop, still from Earth - Water - Fire - Air, Courtesy of Kukje Gallery & Kimsooja Studio
 
전시작가: Kimsooja (Korean, b.1957)
전시명: Earth-Water-Fire-Air
전시기간: 2015.03.13 – 2015.05.17
전시장소: 살라 오리베, 코르도바, 스페인
웹사이트: http://bienaldefotografia.cordoba.es/index.php/seccion-oficial/kimsooja

김수자는 제14회 코르도바 사진 비엔날레의 일환으로 살라 오리베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본 전시는 총 6명의 작가가 참여하며, 김수자의 “Earth-Water-Fire-Air” 영상 시리즈가 참여한다. 작가는 총 8개의 작품으로 구성된 이 연작를 통해 자연의 근본을 상징하는 땅, 물, 불, 공기에 따른 물질적 요소를 발견하며, 나아가 이들이 유기적으로 결합, 생성, 변화, 소멸되는 현상을 보여준다. 
 
Kimsooja presents her solo exhibition in Sala Orive as the official section of the14th Cordoba Photography Biennale in Spain. The exhibition features six artists, and Kimsooja presents Earth-Water-Fire-Air Series which consists of 8 media works. Through the series Kimsooja recalls the message of environment that each material of earth, water, fire, and air is combined to generate, change, and extinct in time.   
 
 
 
 
38 김수자, 스위스 주오즈 Tschudi 갤러리에서 개인전
December 23, 2014~ March 14, 2015


전시작가: 김수자
전시기관: Galerie Tschudi
전시명: To Breathe: Obangsaek
전시기간: 2014.12.23 – 2015.03.14
웹사이트: http://www.galerie-tschudi.ch/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 오는 12월 23일부터 2015년 3월 14일까지 스위스 주오즈에 있는 Tschudi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참여작품으로는 “To Breathe: The Flags”, “The Seven Wishes” (2004), “Deductive Object: Obangsaek” (2014), “Mirror of Air”(2010), “Fuego de Aire / Fire of Air” (2009) 등이 있으며, 금번 전시를 통해 작가의 대표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Galerie Tschudi presents Kimsooja’s solo exhibition from December 23rd, 2014, to March 14th, 2015.  This exhibition features the artist’s major works, including To Breathe: The Flags (2012), The Seven Wishes (2004), Deductive Object: Obangsaek (2014), Mirror of Air (2010), and Fuego de Aire / Fire of Air (2009).
 
 
39 Kimsooja participates in Cornell council for the Arts (CCA) Biennale 2014 김수자, 코넬 CCA 비엔날레 2014 참여
September 15, 2014~ December 31, 2014



참여작가: 김수자
전시장소: 코넬대학교 내 미술 및 건축대학 교정, 이타카, 뉴욕주
전시기간: 2014년 9월 15일 – 12월
큐레이터: 스테파니 오웬즈 (멀티디시플리너리 스터디 교수, 코넬대학 미술 & 건축학과)
웹사이트: http://cca.cornell.edu/?p=cca-biennial

제 1회 CCA 비엔날레는 2014 <친밀한 우주론: 나노 기술 시대에 있어서의 스케일의 미학>의 일환으로 김수자와 코넬 대학교의 Wiesner 나노 연구소의 협업으로 진행된 공동 프로젝트이다. 60년대에 한스하커, 데니스 오펜하임, 골든 메타클라크 등의 새로운 실험적 설치작업들을 잉태하며 미국의 실험미술을 주도했던 코넬대학에서 주관한 이번 야외 설치 조각은 김수자만의 고유한 바늘형상의 파빌리온으로 제작되었다. 이 작품을 통해 김수자는 우주 규모에서 거리와 시간 사이를 바느질 하는 바늘 끝의 개념을 탐구한다.

As part of the 2014 CCA biennale, Korean-born conceptual multi-media artist, Kimsooja has created a new work in close collaboration with architect Jaeho Chong and the Wiesner Nanomaterials Lab at Cornell University. Kimsooja explores the notion of the needlepoint as an intersection between distance and memory threading across a cosmic scale. A Needle Woman: Galaxy was a Memory, Earth is a Souvenir is a 46 foot high, 4.5 foot diameter needle-shaped steel structure made for an intimate exterior and interior experience.
 
 
40 김수자 작가 마리포사 육로 입국장에 영구설치 Kimsooja’s permanent installation “An Album: Sewing into Borderlines" at Mariposa Port of Entry
July 25, 2014~ July 25, 2014


Installation view, An Album: Sewing into Borderlines, 2013, LED video projection in HD format, 11:02 loop, Silent
Commissioned through the Art in Architecture Program, Fine Arts Collection, U.S. 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 2010 – 2013


전시작가: 김수자 Kimsooja (Korean, b.1957)
설치장소: 마리포사 육로 입국장 Mariposa Port of Entry
작 품 명: An Album: Sewing into Borderlines
웹사이트: http://www.gsa.gov/portal/content/194867

김수자 작가는 지난 2010년 오바마 정부의 예술정책 지원책의 일환으로 미국 연방 총무청(GSA) 아트인아키텍쳐 프로그램으로부터 영구설치 작업의뢰를 받아 새로 확장 건설된 아리조나의 멕시코 국경지역인 노갈레스에 위치한 마리포사(Mariposa Port of Entry) 육로 입국장에 명상적이고도 명징한 해석이 돋보이는 장소 특정적 작업을 제작하여 최근 공식적으로 영구설치하였다. 마리포사 입국장은 미국 내에서도 가장 붐비는 육로 입국장 중 하나로,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유통되는 농산품의 주요 통관 장소이며 이 곳을 통해 국경을 넘나드는 이들은 매년 2천 3백만명에 육박하며 이는 JFK 공항보다 많은 물량을 소화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작가는 바로 이 국경선에 위치한 미국 영토로 통하는 첫 번째 보행 입국장의 회전문 위에 대형 LED스크린을 설치하였다. 이 비디오 스크린은 국경의 장소성을 인식시키는 것은 물론 다각적인 경계선의 개념을 강조시키며 마리포사라는 특정 장소와 지역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영상 신작을 보여준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Kimsooja’s new project for the Mariposa Port of Entry. Commissioned through the Art in Architecture Program of the U.S. 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 in 2010, Kimsooja has created a poignant site-specific artwork for the Mariposa Land Port of Entry. One of the busiest land ports in the United States, Mariposa serves as the main port of entry for fresh produce entering the United States from Mexico and facilitates over 23 million visitor border crossings every year. On this border, Kimsooja has installed a large LED screen directly on the borderline, above the revolving door at the first pedestrian entry to US territory. Both marking the site and emphasizing the concept of borderlines, the screen plays a new video work created especially for this specific location and community.
 
 
41 김수자, 김홍석, 김기라, 이수경, 이기봉, 정연두 대만 현대미술관 그룹전 참여
April 19, 2014~ June 15, 2014



전시작가: 김홍석, 김수자, 김기라, 이수경, 이기봉, 정연두, 이이남 등 19 명
전시기관: 대만 현대미술관, 대만
전시명: K-P.O.P.: Korean Contemporary Art
전시기간: 2014년 4월 19일 – 6월 15일
웹사이트: http://www.mocataipei.org.tw/blog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김홍석, 김기라, 이기봉, 이수경, 정연두 작가는 대만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시 <K-P.O.P.: Contemporary Korean Art>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K-pop의 전세계적인 인기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면서 그에 맞추어 현대 한국미술과 문화를 포괄적으로 개관하고자 마련되었다.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김홍석, 김기라, 이기봉, 이수경, 정연두 등 19명의 한국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전시는 오늘날 한국 작가들이 미디어 혹은 문화적 주제 안에서 그들만의 선택을 바탕으로 창조해내는 다양한 예술과 그것의 면모를 발견하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본 전시는 6월 15일까지 계속된다.
 
 
42 김수자, 정연두 작가 <하늘땅바다>그룹전 참여 Kimsooja and Yeondoo Jung to participate in
February 22, 2014~ March 23, 2014


전시기관: 아트선재센터 Artsonje Center, 이화익갤러리 Lee Hwaik Gallery, 갤러리 스케이프 Gallery
Skape, 원앤제이갤러리 One and J. Gallery, 옵시스 아트 Opsis Art, 갤러리 인 Gallery IHN
전시명: 하늘땅바다 LANDSEASKY
전시기간: 2014년 02월 22일 – 2014년 03월 23일
웹사이트: http://www.samuso.org/wp/2014_landseasky/


국제갤러리 김수자, 정연두 작가는 아트선재센터와 북촌 일대 5곳의 갤러리에서 진행되는 <하늘땅바다>전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3개국에서 개최되는 호주-아시아 순회전으로 15명 이상의 국제적인 동시대 작가들의 흥미롭고 도전적인 비디오 영상물을 소개한다. 수평선이라는 주제에 대한 고찰과 다양한 접근 방식을 보여주는 이번 전시는 호주의 예술 기관인 MAAP-미디어 아트 아시아 퍼시픽에서 기획한 순회전으로 2014년 한국, 중국, 그리고 호주의 주요 갤러리와 미술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Kimsooja and Yeondoo Jung’s participation in LANDSEASKY, a group show that will take place in six different venues in Seoul. This exhibition brings some of the most interesting and challenging video artworks from more than 15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ists to 3 different countries in major Australia-Asia tour. Meditating on the motif of the horizon in sublime and complex ways, the exhibition features some of the world’s sharpest contemporary artists. The exhibition tours to South Kora, China and Australia across multiple prestigious museums and galleries in 2014.
 
 
43 김수자, 벤쿠버 아트 갤러리에서 대규모 회고전
October 11, 2013~ January 26, 2014


Kimsooja, Encounter - Looking into Sewing, 1998 - 2011,
performative sculpture, used Koreanbedcovers, mannequin, 165 x 80(diam.) cm, Unique piece, photo by Simon Vogel, Courtesy of Kewenig Galerie & Kimsooja Studio


전시작가: 김수자 (Kimsooja, b.1957)
전시기관: 벤쿠버아트갤러리 (Vancouver Art Gallery )
전 시 명: KIMSOOJA Unfolding
전시기간: 2013년 10월 11일 – 2014년 01월 26일
웹사이트: http://www.vanartgallery.bc.ca/

본 전시는 김수자 작가의 첫 회고전으로 초기작부터 근작에 이르는 전시 구성을 통해 지난 30년간의 작가 행보를 조명한다. 다양한 크기와 매체의 작품을 통해 사회 변화에 직면한 정체성에 의문을 제기해온 작가의 이번 전시는 직물을 사용한 1980년대 작업부터 장소 특정적 설치, 단/다중채널 비디오 작업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시간과 기억, 이동을 비롯하여 인간의 육체와 물질 사이의 관계에 대한 개념을 다루는 작업들로 구성되어 있다.

KIMSOOJA Unfolding is the first retrospective exhibition to assess the thirty-year career of the artist and offers an unprecedented opportunity to trace the development of the artist’s practice from her earlier works to her more recent production. While the scale and media of her art has varied widely, what remains constant is an engagement with questions of identity in the face of change and social flux. The exhibition highlights works that address notions of time, memory and displacement,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human body and the material world. This broad survey includes early textile-based pieces from the 1980s, Deductive Objects, large site-specific installations such as Bottari Truck, as well as single and multi-channel videos.
 
 
44 Kimsooja, Nominated to Represent the Korean Pavilion at Venice Biennale 2013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작가, 2013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참가 작가 선정
June 01, 2013~


Kimsooja, To Breathe: Bottari, 2013, mixed media installation with ‘The Weaving Factory’, 2004 - 2013, sound performance by the artist, The Korean Pavilion, Venice, Courtesy of Le Consortium, Dijon, Kukje Gallery Seoul, & Kimsooja Studio

전시작가: 김수자 (Kimsooja, Korean, b. 1957)
전시기관: 2013년 제 55회 베니스 비엔날레, 베네치아, 이탈리아
전시명: The Encyclopedic Palace
전시기간: 2013년 6월 1일 - 11월말
웹사이트: http://www.labiennale.org/en/Home.html

‘바늘여인’, ‘보따리’, ‘천·지·인’ 등 관계항의 탐구로 널리 알려진 작가 김수자는 오늘 6월부터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열리는 제 55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대표작가로 선정되어 단독 참가한다. 이미 1999년과 2005년에 베니스비엔날레 본 전시에 참여해 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지만, 이번에는 한국관 대표작가로 첫 참가여서 그 의미가 깊다. 이번 제 55회 베니스 비엔날레 총감독은 2010년 제 8회 광주 비엔날레 총감독을 역임했던 마시밀리아노 지오니(Massimiliano Gioni)가 맡았으며, 한국관 커미셔너는 프랑스 아트센터 르 콘소시움 디렉터인 김승덕씨가 맡았다. 올해 베니스 비엔날레는 <The Encyclopedic Palace>를 주제로 오는 6월 1일부터 11월 말까지 열린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at Kimsooja has been nominated to hold a solo exhibition at the Korean Pavilion of the 55th Venice Biennale from June. Kimsooja is an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 well known for investigating metaphysical themes of consciousness and social identity through her recurring subjects of the ‘needle woman’ and ‘bottari.’ She has previously participated in the Venice Biennale in 1999 and 2005, but this will be her first time to hold a solo exhibition at the Korean Pavilion. The 55th Venice Biennale is directed by Massimiliano Gioni, who curated the 8th Gwangju Biennale in 2010. The commissioner of the Korean Pavilion is Seung-duk Kim, the director of Le Corsortium in Dijon, France. Titled as The Encyclopedic Palace, this year’s Venice Biennale will be held from June 1 to November 24.

[Source from Arts Council Korea website]
 
 
45 김수자, 제 55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단독 참여
June 01, 2013~ November 24, 2013


Kimsooja, To Breathe:Bottari, 2013, partial installation view of the Korean Pavilion, The 55th Biennale di Venezia, Courtesy of Kukje Gallery & Kimsooja Studio, Photo by Jaeho Chong
김수자, 호흡:보따리, 2013, 한국관 설치장면 부분, 제 55회 베니스비엔날레, 협조: 국제 갤러리 & 김수자 스튜디오, 사진: 정재호


전시작가: 김수자
전시기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전시장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이탈리아 베니스
전시명: <호흡: 보따리(To Breathe: Bottari)>
전시기간: 2013.06.01 - 2013.11.24
웹사이트: www.koreanpavilion2013.com , www.korean-pavilion.or.kr

김수자의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전시<호흡: 보따리>는 오직 빈 공간으로 관객들을 초대한다. 그들의 신체는 공간 속에 들어와 빛과 소리의 무한한 반향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들이쉬고 내쉬는 작가의 숨소리로 이루어진 사운드 퍼포먼스 <더 위빙 펙토리/The Weaving Factory 2004-2013>가 전시의 공간을 채우며 끝없는 빛의 굴절과 반사를 통해 한국관을 무한 확장하며 하나의 숨쉬는 보따리로 바꾸어놓을 것이다. 또한 김수자는 무반향실을 연계된 공간에 설치함으로써 빛과 사운드의 경험을 증폭시킨다. 완전한 암흑으로 이루어진 이 공간은 모든 음파를 흡수하여 관람객의 신체에서 나는 숨소리나 자신의 혈액의 순환소리 이외에는 아무것도 남겨 놓지 않는다. <호흡: 정전(2013)>은 하나의 블랙홀로서, 절대 어둠과 절대 무음 속에서의 극대화 된 몸과 마음에의 인식과 센세이션, 또 자아와 타자에의 무한히 확대된 질문을 던진다.

To Breathe: Bottari presents the empty space of the Pavilion, inviting only the bodies of the audience to encounter the infinite reflections of light and sound. The artist’s amplified inhaling, exhaling and humming performance sound The Weaving Factory (2004-2013) fills the air, transforming the pavilion into a breathing bottari. Simultaneously, the artist extends the experience of light and sound by creating an anechoic chamber. A space in complete darkness that absorbs all audio waves, leaving nothing but the sound of the viewer’s own body, To Breathe: blackout (2013) creates a soundless dark void of infinite reflection of self: a black hole.

[Source from Korean Pavilion website] 
 
 
46 작가 우순옥, 김수자, 제니홀져, 제 9회 광주비엔날레 <라운드 테이블> 참여
September 07, 2012~ November 11, 2012


* 전시: 2012 광주 비엔날레
* 부제: 라운드 테이블
* 기간: 2012년 9월 7일 - 11월 11일
* 장소: 광주 북구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등
* 관련사이트: http://www.gwangjubiennale.org/?mid=main_ver2

* 개요:
2012년 제 9회 광주비엔날레에 우순옥, 김수자, 제니 홀져 작가가 참여한다. 6명의 공동감독들은 ‘라운드 테이블’을 주제로 지난 1년 동안의 연구를 거쳐 40개국의 92명의 참여 작가들을 선정하였으며, 특히 기존의 미술경향이나 주류적 태도를 버리고 동시대의 문화적 다양성과 자주성에 뿌리를 두고 작업해온 작가들에 주목하였다.
제 9회 광주비엔날레는 ‘라운드테이블’을 주제로, 정보사회가 가져온 동질화의 문제와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세계 곳곳의 상황들을 반영하는 다양한 담론들을 시각적으로 펼쳐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비엔날레는 역대 비엔날레보다 양적, 질적으로 많은 시민 참여 및 연계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되고, 아시아의 대표적인 비엔날레인 광주 비엔날레는 오는 9월 7일에 시작하여 11월 11일까지 계속된다.

Kuk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at U Sunok, Kimsooja and Jenny Holzer will participate in the 9th Gwangju Biennale (September 7 – November 11, 2012). The Gwangju Biennale Foundation states ‘ROUNDTABLE’ as the theme of the 9th Gwangju Biennale. The team of six co-artistic directors appointed to organize the upcoming biennale have chosen ‘ROUNDTABLE’ as a theme to explore the possibility of democratic and non-hierarchical exchange concerning global cultural production, through various forms of collective endeavour, research into historic entanglements among societies, and the exploration of diverse contexts of belonging. In a statement, the co-artistic directors have said, ‘ROUNDTABLE’ allows us to reflect on our shared contemporaneity at a time when the tremendous momentum of ecological, political and economic change has radically transformed our global reality. ‘ROUNDTABLE’ will consist of diverse programs throughout the project, and not be limited to the exhibition as a final outcome. Further issues and agendas will be developed as other participants join the ‘ROUNDTABLE’ through programs such as Workstations, E-journals, Residencies and New Commissions, and allied activities conducted via the 9th Gwangju Biennale website and other social networking media.

(Excerpted from Gwangju Biennale Foundation web page. http://www.gwangjubiennale.org)
 
 
47 국제갤러리 김수자 작가, 페름 현대 미술관에서 개인전 개최
June 01, 2012~ July 01, 2012


Kimsooja, Aire de Tierra / Air of Earth, 2009, 06.25 loop, sound, still from Earth - Water - Fire – Air,
Commissioned by Hermes Foundation, Paris, Courtesy Kimsooja Studio


전시명: Calm Chaos: Kimsooja’s Earth-Water-Fire-Air
전시기간: 2012년 6월 1일 – 7월 1일
전시기관: Perm Museum of Contemporary Art Perm, Russia
웹사이트: http://www.permm.ru/menu/exhibitions/tixij-xaos:-zemlya-voda-ogon-vozdux.html
담당자: 전민경 (02-3210-9885)

전시 개요:
페름 현대 미술관에서는 오는 6월 1일부터 7월 1일까지 김수자 작가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개인전에서는 김수자 작가의 영상 작품 <지-수-화-풍 Earth-Water-Fire-Air>이 전시된다. 전 세계를 무대로 작업을 펼치는 김수자 작가는 이번 영상 작품에서 스페인 화산섬인 카나리 제도와 과테말라의 화산 지역을 보여주고 있다. 8개의 채널을 통해 파란 하늘 속에서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구름, 붉게 꿈틀거리는 용암에서 떨어지는 화산재, 카나리 제도의 해안가 절벽에서 보이는 무지개 등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생생한 영상들이 이어진다. 이번 전시는 CEC ArtsLink와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 후원으로 기획되었으며, 안토니오 구에사(Antonio Guesa)의 에세이를 포함한 전시 도록이 발간될 예정이다.
 
 
48 김수자 작가, 순회전시 그룹전 참여
February 03, 2012~ April 15, 2012


A Needle Woman, still from video, Performed and filmed in Paris, 2009.
Silent, 25:00 min loop, Commissioned by Nuit Blanche Paris 2009
Collection of Paris City Council, Courtesy of Kimsooja Studio


* 전시명: Where do We Migrate To?
* 전시기관: Shelia C. Johnson Design Center, Anna-Maria and Stephen Kellen Gallery
* 전시기간: 2012년 2월 3일 – 4월 15일
* 관련 사이트: http://www.newschool.edu/parsons/subpage.aspx?id=77277
* 담당자: 전민경(02-3210-9885)

* 전시개요:
김수자 작가는 뉴욕 뉴 스쿨의 셸리아 C. 존슨 디자인 센터(Shelia C. Johnson Design Center) 내에 있는 안나 마리아와 스테판 켈렌 갤러리(Anna-Maria and Stephen Kellen Gallery)에서 열리는 그룹전 전시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이주, 망명 등 현대 사회에서 요구되는 “이동성”에 관한 이슈를 탐구하고자 기획되었다. 특히, 이러한 상황들이 문화적, 개인적 관점에서 “거주” 또는 “소속”에 대한 개념을 어떻게 약화시키는지 주목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김수자 작가를 포함하여, 전세계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작가 19명이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워싱턴 디씨에 위치한 프로비젼 러닝 프로젝트의 예술 감독인 니엘 반 토메(Niels Van Tomme)가 기획하였으며, 발티모어 메릴랜드 대학교 내의 아트, 디자인 앤드 비쥬얼 컬쳐 센터(Center for Art, Design and Visual Culture)를 시작으로 순회전시 중이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Kimsooja’s participation in Where Do We Migrate to? at the Anna-Maria and Stephan Kellen Gallery, located inside Sheila C. Johnson Design Center of the New School, New York.
Where Do We Migrate To? explores contemporary manifestations of required mobility as well as experiences of displacement and exile, and examines how intensified situations of transition inexorably undermine our cultural and personal notions of settlement and belonging. The exhibition features the work of nineteen internationally recognized artists and collectives, including Kimsooja.
Where Do We Migrate To? is curated by Niels Van Tomme, Director of Arts and Media at Provisions Learning Project, Washington, DC. The nationally touring exhibition is organized by the Center for Art, Design and Visual Culture at the University of Maryland, Baltimore County.
 
 
49 김수자 작가, 대구미술관 개관특별전 참여
December 06, 2011~ April 01, 2012


From left to Right) A Needle Woman, 2005, Rio (Brazil) / A Needle Woman, 2005, Patan (Nepal)


* 전시명: 개관특별2부 – 김수자 展
* 전시기관: 대구미술관
* 전시기간: 2011년 12월 6일 – 2012년 4월 1일
* 개관시간: 화-일 (10 am – 7 pm) / 월요일 휴관
* 관련사이트: http://www.daeguartmuseum.org
* 담당자: 전민경(02-3210-9885)

* 전시 개요:
이미 국제적인 활동으로 세계 무대에서 잘 알려진 김수자 작가는 작가의 고향이기도 한 대구에서 미술관 개관 특별전 전시에 참여하였다. 이번 전시 작품 <바늘여인(2005)>은 2005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주목 받은 작가의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로 이번 대구미술관 개관전을 통해 국내 처음으로 소개되었다.
<바늘여인>의 첫 번째 연작이 전 세계의 메트로폴리스를 배경으로 펼쳐진 것과는 다르게 이번 작품은 세계의 분쟁과 기아, 종교적 충돌이 잦은 나라의 도시를 찾아 작가가 직접 뛰어들어 인류애와 화해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본 전시는 4월 1일까지 계속된다.

Kimsooja, an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 from Daegu, is participating in a special exhibition celebrating the opening of the Daegu Art Museum. In the exhibition, Kimsooja is showcasing A Needle Woman (2005), which has previously drawn much attention at the Venice Biennale in 2005. This is the first showing of this work in Korea.
Contrary to the first version of A Needle Woman, for which she visited global metropolises, in this particular version, Kimsooja explored different cities of countries where conflicts, poverty, and religious tensions are frequent. Her work calls upon us to reflect on love of humankind and reconciliation. The exhibition will be on view through April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