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U Sunok
(Korean, 1958)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특별전 참여 
July 15, 2016 ~ February 12, 2017


전시작가: U Sunok, Kibong Rhee, Haegue Yang, Kyungah Ham, Kimsooja, Chan-Kyong Park, Michael Joo    
전시제목: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전시기간: 2016.07.15 – 2017.02.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1~6전시실, 중앙홀, 제 1원형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과천30년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에 국제갤러리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등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이 출품된다. 1986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국립현대미술관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해석’, ‘순환’, ‘발견’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작가 200여명의 작품 520여점을 선보이며 작품이 탄생하는 시대적 배경-제작-유통-소장-활용-보존-소멸-재탄생의 생명 주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찰할 예정이다. 

U Sunok, Kibong Rhee, Kimsooja, Kyungah Ham, Ha Chong-Hyun, Chung Chang-Sup, Yeondoo Jung, and Park Chan-kyong are participating in the special exhibition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MMCA). In this comprehensive survey celebrating its 30th anniversary, the MMCA Gwacheon present works from its collection; showcasing 520 works by 200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the anniversary celebrates the thirty year anniversary since relocating to Gwacheon neighborhood in 1986. This is divided into three chapters: ‘Interpret, Circulate, and Relight,’ categories that examine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life cycle of an artwork, including its production, circulation, acquisition, utilization, preservation, death and rebirth. 

[Source from MMCA website]
 
 
2 우순옥 작가 개인전 your ground park 개최
October 15, 2013 ~ November 12, 2013



전시작가: 우순옥
전시기관: KIMKIM GALLERY
전시장소: Gagarin+Onground
전시제목: your ground park
전시기간: 2013.10.15 – 2013.11.12
웹사이트: http://www.kimkimgallery.com

국제갤러리 우순옥 작가는 서촌에 위치한 헌책방 gagarin과 갤러리 onground 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그 동안 개념적인 작업으로 여백의 미를 보여주었던 작가는 구체적인 사물을 표현하기보다, 만질 수 없고 존재하지 않은 것들에 집중하여 어떤 상태나 마음을 담아내고자 하였다. 킴킴갤러리의 기획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가가린과 온그라운드라는 두 개의 공간이 연결되는 구조에 관심을 갖고 장소특정적 작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U Sunok's solo exhibition Your Ground Park takes place at Gagarin, a used book store, and Onground gallery in Seochon from October 15th to November 12th, 2013. Presenting the beauty of the void through conceptual work, the artist focuses on visualizing the intangible and nonexistent, rather than concrete and figurative expressions. Taking interest in the adjoining architecture of Gagarin and Onground, the artist will present site specific works with Kimkim Gallery.
 
 
 
3 작가 우순옥, 김수자, 제니홀져, 제 9회 광주비엔날레 <라운드 테이블> 참여
September 07, 2012 ~ November 11, 2012


* 전시: 2012 광주 비엔날레
* 부제: 라운드 테이블
* 기간: 2012년 9월 7일 – 11월 11일
* 장소: 광주 북구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등
* 관련사이트: http://www.gwangjubiennale.org/?mid=main_ver2

* 개요:
2012년 제 9회 광주비엔날레에 우순옥, 김수자, 제니 홀져 작가가 참여한다. 6명의 공동감독들은 ‘라운드 테이블’을 주제로 지난 1년 동안의 연구를 거쳐 40개국의 92명의 참여 작가들을 선정하였으며, 특히 기존의 미술경향이나 주류적 태도를 버리고 동시대의 문화적 다양성과 자주성에 뿌리를 두고 작업해온 작가들에 주목하였다.
제 9회 광주비엔날레는 ‘라운드테이블’을 주제로, 정보사회가 가져온 동질화의 문제와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세계 곳곳의 상황들을 반영하는 다양한 담론들을 시각적으로 펼쳐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비엔날레는 역대 비엔날레보다 양적, 질적으로 많은 시민 참여 및 연계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되고, 아시아의 대표적인 비엔날레인 광주 비엔날레는 오는 9월 7일에 시작하여 11월 11일까지 계속된다.

Kuk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at U Sunok, Kimsooja and Jenny Holzer will participate in the 9th Gwangju Biennale (September 7 – November 11, 2012). The Gwangju Biennale Foundation states ‘ROUNDTABLE’ as the theme of the 9th Gwangju Biennale. The team of six co-artistic directors appointed to organize the upcoming biennale have chosen ‘ROUNDTABLE’ as a theme to explore the possibility of democratic and non-hierarchical exchange concerning global cultural production, through various forms of collective endeavour, research into historic entanglements among societies, and the exploration of diverse contexts of belonging. In a statement, the co-artistic directors have said, ‘ROUNDTABLE’ allows us to reflect on our shared contemporaneity at a time when the tremendous momentum of ecological, political and economic change has radically transformed our global reality. ‘ROUNDTABLE’ will consist of diverse programs throughout the project, and not be limited to the exhibition as a final outcome. Further issues and agendas will be developed as other participants join the ‘ROUNDTABLE’ through programs such as Workstations, E-journals, Residencies and New Commissions, and allied activities conducted via the 9th Gwangju Biennale website and other social networking media.

(Excerpted from Gwangju Biennale Foundation web page. http://www.gwangjubiennale.org)
 
 
4 SASA[44], 김소라, 김홍석, 우순옥 작가 문화역서울 284, <카운트다운> 프로젝트 참여
August 09, 2011 ~ February 09, 2012

정연두 <타임캡슐Ⅱ> 철, 하이막스, 컴퓨터, LED 조명, 카메라 설치, 650 x 290 x 250cm, 2011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기간: 2011. 8. 9 – 2012. 2. 9
장소: 문화역서울 284 (구)서울역사 전관
총감독: 김성원 (국립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과 교수)
참여작가: 김소라, 김수자, 김주현, 노재운, 박찬경, 배영환, 슬기와 민, 안규철, 안은미 외 24인, 양수인, 오인환, 우순옥, 이불, 이수경, 잭슨홍, 조덕현, 최수환 & 이세옥, 한계륜, 함진, SASA[44], SSAP (Seoul Sound Archive Project)

국제갤러리 소속작가인 SASA[44], 김소라, 김홍석, 우순옥 작가 등은 2011년 8월 9일 (구)서울역사의 원형복원 개관과 2012년 3월 문화역서울 284의 공식출범의 <카운트다운>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카운트다운>은 (구)서울역사가 21세기를 향한 생활문화 생산의 발원지로 재탄생 할 수 있는가를 질문하며, 문화재와 동시대 문화의 생산적 공존을 모색한다. 첫 카운트다운은 2011년 8월 복원개관과 함께 시작되며 6개월 동안 단계적으로 전개되다가 2012년 2월 종료되며, 카운트다운의 종료와 함께 문화역서울 284의 본격적 공존을 가동시키게 된다.


프로젝트 구성
(구)서울역사의 복원된 물리적 장소 속에서 시간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전 장르의 창작프로젝트들로 구성된다. <카운트다운>은 8월9일 오프닝을 기점으로 6개월 동안 총 35명의 현대예술작가들의 프로젝트가 (구)서울역사 공간 전체에 점진적으로 추가된다. <카운트다운> 프로젝트에서 소개되는 예술작품들은 원형과 변형, 과거/현재/미래, 인류와 문화의 이동과 교류의 매개체이며, 관객에게 과거와 함께 미래를 여행할 수 있는 특이한 경로를 제안한다.



Culture Station Seoul 284 (Former Seoul Station)
Open on August 9, 2011

Since its opening in 1925, the former Seoul Station (Historical Site No. 284, designated on September 25, 1981) had been a hub of migration and exchange between the Korean people for about a century, playing a key role in the dramatic changes that occurred in their lives. The building is currently having its original form restored and, when completed, will turn its historic position in the background of Korea’s economic growth and change in daily life to a venue for Korea’s future-oriented culture and creativity.

a project celebrating the opening of the Former Seoul Station, will take place for six months from August 9, 2011. The full-fledged operation of Old Seoul Station Building as a multifunctional culture space will start from March 2012.

The Source of the Contents: www.seoulstatio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