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Hong Seung-Hye
(Korean, 1959)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Swiss Arts Publisher Scheidegger & Spiess Publishes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English Catalogue Raisonné on the Korean Contemporary Artist Hong Seung-Hye
December 16, 2020 ~ December 16, 2020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Scheidegger & Spiess, 2020

Artist: Hong Seung-Hye
Title: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Publisher: Scheidegger & Spiess
Publication Date: 2020
Language: English 
Format / dimensions / pages: Hardcover / 24 x 30 cm / 224   
Website: www.park-books.com/index.php?pd=ss&lang=en&page=books&book=1185

Scheidegger & Spiess, one of Switzerland’s leading publishers for art, recently published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the first English catalogue raisonné on Hong Seung-Hye. Established in Zurich in 1962, Scheidegger & Spiess has partnered with renowned artists and museums across the world, building an international reputation for publishing superb books focused on art, photography, and architecture.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which marks Hong’s first catalogue raisonné in English, demonstrates the publisher’s continued interest in tracing the careers of Korean artists. The 244-page-long publication provides a comprehensive overview of Hong’s versatile career, displaying over 200 reproductions of the artist’s work from her Organic Geometry series.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provides an opportunity to understand the organic contextual and formal development of Hong’s unique artistic vocabulary which is rooted in the idea of the combination and accumulation of the pixel—the fundamental basis of organic geometry—which first appeared in the artist’s work in 1997, to her current practice of traversing between two-dimensional planes and three-dimensional spaces. Contributors and writers include distinguished art professionals who have closely followed Hong’s work over these past two decades, such as Baek Ji-sook, director of the Seoul Museum of Art; curator and art critic Michael Lim; art historian Yun Nanjie; and art critic Hwang In.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can be purchased online via Kukje Gallery’s official website (international delivery available), as well as on online bookstores including YES24 and Interpark. The limited edition version of the book, which features a yellow book cover, can only be purchased offline at Kukje Gallery and The Book Society in Seoul, Korea.  


스위스 미술전문 출판사 샤이데거 & 슈피스(Scheidegger & Spiess), 한국작가 홍승혜 영문 카탈로그 레조네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발간 

한국의 대표 중견작가 홍승혜의 첫 영문 카탈로그 레조네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가 스위스를 대표하는 미술전문 출판사 샤이데거 & 슈피스(Scheidegger & Spiess)에서 발간됐다. 1962년 취리히에 설립된 샤이데거 & 슈피스는 저명한 미술관 및 예술가와 협력한 미술, 사진, 건축 중심의 완성도 높은 출판물로 정평이 나 있다. 이번 홍승혜의 첫 영문 카탈로그 레조네는 한국작가에 대한 출판사의 지속적인 관심에서 비롯되었으며, 오랜 제작 기간을 거쳐 작가의 고유언어로 자리 잡은 <유기적 기하학(ORGANIC GEOMETRY)> 연작 200여 점을 총망라한 224쪽의 책으로 완성되었다. 이는 1997년 디지털 이미지의 최소 단위 ‘픽셀(pixel)’을 결합·축적하는 것을 시작으로 이제는 평면과 입체를 넘나드는 홍승혜의 작품세계가 어떻게 내용적, 형식적으로 진화해왔는지 그 유기적 흐름을 한눈에 살펴보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지난 20년간 홍승혜의 작업을 곁에서 목격해온 서울시립미술관 관장 백지숙, 미술비평가 임근준, 미술학자 윤난지, 미술평론가 황인의 글도 이 책에 수록되었다.  

홍승혜 영문 카탈로그 레조네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구입은 국제갤러리 웹사이트(해외 배송 가능) 및 YES24, 인터파크 도서 등 국내 서점을 통해 온라인 주문이 가능하며, 한정판으로 제작된 노란색 표지의 책은 삼청동 국제갤러리와 통의동 더북소사이어티에서 만날 수 있다. 


[Source from Scheidegger & Spiess website]
 
 
2 Suki Seokyeong Kang and Hong Seung-Hye participate in OCI Museum’s 10th Anniversary Exhibition, Interlaced
October 22, 2020 ~ December 19, 2020

Hong Seung-Hye & Suki Seokyeong Kang, Jeong — Head 3-2 #20-01 & Human Nature, painted steel, wood frame, brass bolts, leather scraps, 57.5 × 46.5 × 17 cm, 2015-2020 & adhesive vinyl on wall, dimension variable, 2020 
Courtesy of the OCI Museum of Art


Artists: Hong Seung-Hye(홍승혜), Suki Seokyeong Kang(강서경)
Exhibition Dates: Oct 22, 2020 – Dec 19, 2020 
Exhibition Venue: OCI Museum, Seoul, Korea
Website: http://ocimuseum.org/portfolio-item/%ea%b9%8d%ec%a7%80/

The contemporary artists Suki Seokyeong Kang and Hong Seung-Hye are participating in Interlaced, OCI Museum’s 10th anniversary exhibition. The presentation, which splits participating artists into pairs, showcases a range of works revolving around the number 10, created by ten contemporary artists who have formed a particular bond with the museum throughout its decade-long history. The resulting exhibition explores visual harmony and tension created between the artists, who each display a unique artistic style. Kang and Hong, both represented by Kukje Gallery, come together to reveal a refreshing perspective on how their works can be viewed when displayed alongside each other.  

Acclaimed for her longstanding practice that explores geometric patterns with organic forms, Hong uses this exhibition as an opportunity to present organic and rhythmic structures that break free from the vertical and horizontal pixel grid. Displayed at one corner of the gallery space is About Frame (2020), Hong’s new work in grayscale that actively incorporates the use of negative space; shown alongside is Human Nature (2020), featuring a rhythmic structure between three pictographic figures. Jeong — Head 3-2 #20-01 & Human Nature (2020), a collaborative work between the two artists, presents one of Kang’s work from her Jeong series—inspired by the traditional musical notation system jeongganbo from the Joseon Dynasty—wittily layered with Hong’s pictographic figure fixed on the wall. These two works, originally two individual structures, reveal a simple yet sculptural characteristic in the process of becoming one. Meanwhile, Kang’s work, Narrow Meadow #19-02 (2013-2019)—which blends the modern with the traditional by utilizing materials including hwamunseok, wood, and leather—is displayed across Hong’s. Interlaced, introducing five innovative artistic approaches by ten artists, runs through December 19, 2020. 

강서경, 홍승혜, OCI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 그룹전 《깍지》 참가

현대미술가 강서경과 홍승혜가 OCI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 그룹전 《깍지》에 참여한다. 10이라는 숫자에 맞춰 지난 10년간 미술관과 특별한 인연을 맺은 10명의 현대미술가들의 작업을 두 명씩 한 쌍으로 묶어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각자만의 독특한 매력을 가진 작가들이 짝을 이뤘을 때 발생하는 시각적 조화와 긴장감을 탐구한다. 이번 전시에서 국제갤러리 소속작가인 강서경과 홍승혜는 서로 합을 맞춰, 둘의 작업을 함께 혹은 나란히 감상했을 때 발견할 수 있는 새로운 면모들을 소개한다. 

오랜 기간 조형미술의 기하학 유형을 유기적인 형태로 다양하게 펼쳐온 홍승혜는 이번 전시에서 픽셀의 수직과 수평의 그리드를 벗어난 유기적이고 리듬감 있는 형태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장 한 켠에는 공간과 여백의 활용이 돋보이는 작가의 흑백 신작 <About Frame>(2020)과 세 가지 인물 픽토그램 간의 리듬감이 돋보이는 <Human Nature>(2020)가 설치되어 있다. 이와 나란히 전시되어 있는 <정 井 — 머리 3-2 #20-01 & Human Nature>(2020)는 강서경과 홍승혜의 협업 작품으로, 조선시대의 정간보를 참조한 강서경의 <정 井> 연작 중 한 작품이 벽 위에 고정되어 있는 홍승혜의 인물 픽토그램 위를 재치 있게 교차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독립적인 개체로 존재하던 두 작가의 작품은 이렇게 구조적으로 융화되며 단순하면서도 입체적인 면모를 동시에 보여준다. 강서경의 작품은 홍승혜의 것을 마주한 채 전시되어 있는데, 이 중 <좁은 초원 #19-02>(2013-2019)는 작가의 대표작으로 화문석, 나무, 가죽 등의 재료를 활용하며 전통을 기반으로 현대적 표현 방식을 표방한다. 총 10명의 작가들이 각기 다른 방식으로 선보이는 다섯 개의 깍지를 신선한 해석으로 풀어내는 전시는 오는 12월 19일까지 개최된다.


[Source from OCI Museum website] 
 
 
3 홍승혜, 화이트블럭 아트센터 그룹전 《온도의 환기_네 개의 방》 참가
November 18, 2017 ~ February 25, 2018

4전시실(홍승혜) 설치전경

전시작가: 홍승혜
전시제목: 온도의 환기_네 개의 방
전시기간: 2017년 11월 18일 – 2018년 2월 25일
전시기관: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참여작가: 김형관, 서혜영, 이수인, 홍승혜
웹사이트: http://whiteblock.org/

홍승혜는 경기도 헤이리마을에 위치한 아트센터 화이트블럭에서 그룹전 《온도의 환기_네 개의 방》에 참가한다. 공간과의 접점에서 끊임없이 다른 변모를 추구하는 중견작가 4명은 공간의 크기, 부피, 동선, 빛의 흐름 등 서로 다른 4개 공간의 특성에 따라 개개인의 성향에 맞는 방을 선택하여 공간의 각기 다른 ‘온도’를 표현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오랫동안 조형미술의 기하학 유형을 유기적인 형태로 다양하게 펼쳐온 홍승혜는 자신의 감정과 기억에 관한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고, 여기에 소리로서의 음(작곡 소프트웨어인 스튜디오 ‘개러지밴드 GarageBand’에서 만든 음원)과 움직임(가무, 플래시 애니메이션)으로서의 리듬을 삽입한 작품을 보여준다. 작가는 이 높고 깊은 공간의 울림을 하나의 무대로 설정하여 최소한의 움직임으로 관객과 하나가 되는 꿈을 이루고, 동시에 되돌릴 수 없는 영혼의 기억을 되돌려 놓고 싶은 간절함의 무대로 상정한다.

Hong Seung-Hye is featured in Ventilation of Temperature_Four Rooms, a group exhibition at Art Center White Block located in the Heyri Art Valley, Gyeonggi-do. Four acclaimed artists, who constantly experiment and transform their relationship to space in their works, each chose a choice exhibition space from the four rooms at the art center that each possess different sizes, volume, circuits, and lighting. The artists then produced works that portray the different “temperatures” of each room. Hong Seung-Hye, who explores geometric patterns with organic forms in her longstanding practice, unravels her sentiments and memories through storytelling. Her installation at Ventilation of Temperature_Four Rooms includes a sound piece combining music from the artist's work with the music composition software 'Studio GarageBand' with the rhythmic choreography formed with flash animation. The artist establishes the large space as a single stage that yearns to reminisce spiritual experiences and memories that cannot be reincarnated, seeking to connect with the audience while refraining from encroaching onto their space.

[Source from Art Center White Block website]
 
 
4 홍승혜,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참여
July 15, 2017 ~ August 31, 2017

참여작가: 홍승혜
전시제목: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전시기간: 2017년 7월 15일 – 2017년 8월 31일 
전시기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
웹사이트: http://www.gangjeongart.com/main.php 
 
국제갤러리의 홍승혜는 2017년 7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에서 개최하는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에 참여한다. 올해로 6회를 맞은 강정대구현대미술제는 1970년대 젊은 작가들이 기성미술계의 경직성에 도전하며 다양한 미술실험을 펼쳤던 ‘대구현대미술제’의 정신을 계승하여 강정보 일원에서 열리는 현대미술축제이다. 올해는 안미희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보여주는 국내외 총 24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대형 모니터를 이용한 영상작품, AR(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작품, 관객 참여 프로젝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 홍승혜는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형 설치작업 <해피투 미트유(Happy to Meet you)>를 전시할 예정이다. 

Hong Seung-Hye will participate in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held at The ARC square in Gangjeongbo, Nakdong River, Daegu from July 15 to August 31, 2017. Inspired by the mission of the former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n which young artists of the 1970s challenged the rigidity of the art scene then through various art experiments,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s an annual event held in the Gangjeongbo area. Under the artistic direction of the former Gwangju Biennale curator Mihee Ahn, the sixth installment of the festival, titled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will feature a total of 24 artists from both Korea and abroad.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video works screened on large monitors, works combining AR (Augmented Reality) technology, along with works that invite viewer participation will be on exhibit. The installation will include Hong Seung-Hye’s large-scale installation piece Happy to Meet You, which will be showcas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Source from the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website]
 
 
 
5 홍승혜,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참여
July 15, 2017 ~ August 31, 2017


참여작가: 홍승혜
전시제목: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전시기간: 2017년 7월 15일 – 2017년 8월 31일 
전시기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
웹사이트: http://www.gangjeongart.com/main.php 
 
국제갤러리의 홍승혜는 2017년 7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에서 개최하는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에 참여한다. 올해로 6회를 맞은 강정대구현대미술제는 1970년대 젊은 작가들이 기성미술계의 경직성에 도전하며 다양한 미술실험을 펼쳤던 ‘대구현대미술제’의 정신을 계승하여 강정보 일원에서 열리는 현대미술축제이다. 올해는 안미희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보여주는 국내외 총 24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대형 모니터를 이용한 영상작품, AR(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작품, 관객 참여 프로젝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 홍승혜는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형 설치작업 <해피투 미트유(Happy to Meet you)>를 전시할 예정이다. 

Hong Seung-Hye will participate in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held at The ARC square in Gangjeongbo, Nakdong River, Daegu from July 15 to August 31, 2017. Inspired by the mission of the former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n which young artists of the 1970s challenged the rigidity of the art scene then through various art experiments,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s an annual event held in the Gangjeongbo area. Under the artistic direction of the former Gwangju Biennale curator Mihee Ahn, the sixth installment of the festival, titled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will feature a total of 24 artists from both Korea and abroad.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video works screened on large monitors, works combining AR (Augmented Reality) technology, along with works that invite viewer participation will be on exhibit. The installation will include Hong Seung-Hye’s large-scale installation piece Happy to Meet You, which will be showcas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Source from the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website]
 
 
6 김소라, 홍승혜, 일민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do it 2017, 서울> 참여
April 28, 2017 ~ July 09, 2017

do it 2017, Seoul exhibition poster

참여작가: 홍승혜, 김소라
전시제목:
전시기간: 2017년 4월 28일 ㅡ 2017년 7월 9일 
전시기관: 일민미술관 
웹사이트: http://ilmin.org/kr/exhibition/upcoming/
 
국제갤러리의 김소라와 홍승혜는 2017년 4월 28일부터 7월 9일까지 일민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에 참여한다. <do it>은 1993년 큐레이터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가 국제적인 작가들이 직접 쓴 작업 지시문들을 9개국 언어로 번역해 출간하며 시작된 전시 플랫폼으로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전 세계에서 끊임없이 확장되어 진행되고 있다. 이번 서울 전시는 2013년에 발간된 『do it 개요서』에 실린 250명의 작가 지시문 중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Marina Abramovic), 피에르 위그 (Pierre Huyghe), 올라퍼 엘리아슨 (Olafur Eliasson) 등 일민미술관에서 선정한 44명의 작가 지시문을 국내 작가들의 협업으로 재창조하고, 대중들이 공공장소나 집, 또는 온라인 등 다양한 장소에서 게임, 퍼포먼스, 이벤트 등을 통해 오브제와 스토리 제작에 참여하도록 초대하여, 새롭게 번안 및 가공된 형태로 제시된다. 이번 서울 전시에서 올라퍼 엘리아슨의 지시문 <생리학적 기억 (Physiological Memory)>은 홍승혜 작가, 퓌순 오누르 (Füsun Onur)의 지시문은 김소라 작가에 의해 재창조되어 선보여질 예정이다.

Hong Seung-Hye and Sora Kim will participate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do it 2017, Seoul at Ilmin Museum of Art in Seoul from April 28 to July 9, 2017. do it began in 1993 as an exhibition platform by Hans Ulrich Obrist, who published written instructions by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s in nine different languages. These instructions by artists act as a point of departure, each of which can be interpreted anew every time they are enacted. Over twenty years later, the exhibition has been featured worldwide. For the exhibition in Seoul, the Ilmin Museum of Art has selected instructions from the do it manual written by 250 artists, published in 2013. This selection includes instructions by forty-four artists including Marina Abramovic, Pierre Huyghe, and Olafur Eliasson, and the museum will collaborate with Korean artists to enact these texts. In this exhibition, Hong Seung-Hye will showcase a unique interpretation on Eliasson’s text Physiological Memory, while Sora Kim will reenact an instruction written by Füsun Onur.





[Source from the Ilmin Museum of Art website]
 
 
7 이광호, 홍승혜, 한원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멘토 멘티 FRIENDSHIP : MENTOR-MENTEE> 참여
March 10, 2017 ~ April 14, 2017

Hong Seung-Hye, Square Round, wood framed pigment print on paper, 50x40cm each, 2017. Courtesy of Hanwon Museum of Art.

참여작가: Hong Seung-Hye, Lee Kwang-Ho
전시제목: <멘토 멘티 FRIENDSHIP: MENTOR-MENTEE>
전시기간: 2017년 3월 10일 ㅡ 2017년 4월 14일 
전시기관: 한원미술관 (Hanwon Museum of Art)
웹사이트: http://www.hanwon.org/exhibition/exhibition/
 
국제갤러리의 이광호와 홍승혜는 2017년 3월 10일부터 4월 14일까지 한원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멘토 멘티 FRIENDSHIP: MENTOR-MENTEE>에 참여한다. 2012년, 2016년에 이어 세번째로 개최하는 본 전시는 타이틀에서 엿볼 수 있듯 사제지간을 넘어 서로에게 멘토와 멘티의 연을 맺은 총 124명의 작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된다. 스승과 제자가 한 공간에서 작품을 선보임으로써 서로의 작업과 교육의 보람을 확인하고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청년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독려하기 위한 취지로 기획되었다. 본 전시에서 이광호는 2006년 이후 줄곧 지속해온 촉각적 표현을 강조한 작품 <Untitled 5521>을, 홍승혜는 유기적으로 맞물려 증식하며 끝없는 진화를 보여주는 작품 <사각원>을 선보일 예정이다. 

Hong Seung-Hye and Lee Kwang-Ho are participating in FRIENDSHIP: MENTOR-MENTEE,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from March 10 to April 14, 2017 at the Hanwon Museum of Art. This is the third iteration of the exhibition after the first and second in 2012 and 2016. This exhibition showcases works by 124 artists paired up as mentor and mentee, whose relationships extend beyond the standard student-teacher relationship. The mentor and mentee exhibit within the same space, curated with the intention to affirm the educational experience and encourage the young mentee's first step into the art world. Lee Kwang-Ho is exhibiting Untitled 5521, which is part of a series of paintings initiated in 2006 that emphasizes the tactility of objects. Hong Seung-Hye is displaying Square Round, a work that shows the infinite evolution and expansion of geometry through organically interlocking shapes.

 
 
8 홍승혜, 북서울 시립미술관에서 개인전 <점·선·면> 개최
December 13, 2016 ~ April 16, 2017


참여작가: 홍승혜 
전시제목: 점·선·면 
전시기간: 2016년 12월 13일 ㅡ 2017년 4월 16일 
전시기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어린이갤러리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499

국제갤러리의 홍승혜는 12월 13일부터 2017년 4월 16일까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이하 북서울미술관) 어린이갤러리에서 <점·선·면>전을 개최한다. 그간 디지털 이미지의 최소단위인 픽셀(pixel)을 이용해 공간에 대한 내용적, 형식적 실험을 지속해 온 홍승혜 작가는 이번 전시를 위해 점, 선, 면의 특성이 반영된 신작들을 구성하였다. 전시장 벽면에 채워진 사각형 프레임, 별자리, 원과 사각형 등의 월 스티커 작업과 플래시 애니메이션 작업, 그리고 기하학적 도형으로 제작된 정글짐, 스툴, 테이블, 장난감 자동차 등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이 전시를 감상하는 것을 넘어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Hong Seung-Hye will participate in a solo exhibition titled Point·Line·Plane at Seoul Museum of Art, Buk-Seoul Museum of Art’s Children’s Gallery from December 13, 2016 to April 16, 2017. Through the pixel, the smallest digital unit, Hong continuously experiments with content and form, and for this exhibition, she created new works that reflect the essence of points, lines, and planes. The artist will showcase a work of wall stickers that depict constellations, circles, and squares, along with flash animation. Also exhibited will include a geometrically shaped jungle gym, stools, tables, and toy cars. This exhibition will allow the audience to participate, moving the experience beyond a simple visual appreciation of artworks.

 
 
9 홍승혜, 우고 론디노네, 제 9회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 참가
September 01, 2016 ~ November 20, 2016


전시작가: Hong Seung-Hye, Ugo Rondinone                                                           
전시제목: 제9회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 네리리 키르르 하라라 (NERIRI KIRURU HARARA)
전시기간: 2016.09.01 – 2016.11.20
전시기관: 서울시립미술관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

홍승혜와 우고 론디노네는 9월 1일부터 11월 20일까지 개최되는 제 9회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에 참가한다. 전시 제목인 《네리리 키르르 하라라 (NERIRI KIRURU HARARA)》는 상상 속 화성인의 말을 나타내며, 백지숙 전시감독의 기획으로 50명의 작가들과 아직 오지 않은 미래와 남아있는 과거, 현재의 언어를 표현하고자 한다. 전례없는 규모로 북서울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등 서울 시내 곳곳에 위치한 서울시립미술관 전관을 활용하는 이번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에서 홍승혜는 지난 윌링앤딜링 개인전에서 선보인 사운드 애니메이션을 발전시킨 작품을 선보이며, 우고 론디노네는 뉴뮤지엄에서 소개한 네온 작업의 연장선에 위치한 작업을 출품한다.

Hong Seung-Hye and Ugo Rondinone will participate in the ninth edition of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titled NERIRI KIRURU HARARA, from September 1 to November 20, 2016. The title, NERIRI KIRURU HARARA, is derived from a poem that verbalizes the imaginary language of Martians. Beck Jee-sook, artistic director of the SeMA Biennale Mediacity 2016, has chosen 50 artists to explore the uncharted languages of the future, while reflecting on the lost past and present. Exhibitions will be held in all branches of the Seoul Museum of Art including Buk-seoul Museum of Art and SeMA Nanji Residency (SNR). Hong Seung-Hye will present a sound animation originally developed for her solo exhibition at space WILLING N DEALING. Ugo Rondinone will show a version of his celebrated installation installed at the New Museum.

 
 
 
10 홍승혜,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참여
April 26, 2016 ~ August 28, 2016


전시작가: Hong Seung-Hye
전시제목: simple 2016
전시기간: 2016.04.26 – 2016.08.28
전시기관: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웹사이트: http://changucchin.yangju.go.kr/

홍승혜는 4월 26일부터 8월 28일까지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에서 개관2주년 기념 연례전으로 열리는 그룹전<simple 2016>에 참여한다. 장욱진의 ‘심플(simple)’ 정신을 확대하고 재해석하는 이번 전시에는 홍승혜를 비롯한 장욱진, 김봉태, 이봉열, 곽남신의 작품 약 30여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홍승혜는 그래픽을 이용하여 픽셀의 수직과 수평의 그리드를 벗어난 유기적이고 리듬감 있는 새로운 형태의 작품을 선보인다. 

Hong Seung-Hye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simple 2016 at Chang Ucchin Museum of Art in Yangju City, South Korea. To celebrate the museum’s 2nd anniversary, thirty artworks from Hong Seung-Hye, Chang Uncchin, Bong Tae Kim, Lee Bong Real, and Kwak Nam Sin are displayed in this annual exhibition seeking to widen and redefine Chang Ucchin’s philosophy of ‘simple’. By employing graphics, Hong Seung-Hye breaks away from the vertical and horizontal pixel grid to present a new organic and rhythmic work.

[Source from Chang Ucchin Museum of Art website]
 
 
11 홍승혜,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 개인전 <나의 개러지 밴드>개최
March 18, 2016 ~ April 06, 2016


전시작가: Hong Seung-hye    
전시제목: 나의 개러지 밴드 My Garage Band
전시기간: 2016.03.18 – 2016.04.06
전시기관: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웹사이트: http://willingndealing.ivyro.net/index.html

홍승혜는 3월 18일부터 4월 6일까지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 개인전 <나의 개러지 밴드>를 개최한다. 테크놀로지에 기반을 둔 미디어와 설치 작업으로 잘 알려진 홍승혜 작가는 이번 전시를 위해 음악에 조형적인 질서를 연계하는 시도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포토샵으로 만든 인물 픽토그램들은 몸을 악기 삼아 작가가 제작한 사운드에 맞추어 자유롭게 춤추고 연주한다.새로운 것을 도전하는 아마추어 정신으로 완성한 한 편의 뮤직 비디오 콘서트 같은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를 통해 홍승혜는 기계문명을 나름의 방법으로 삶과 예술의 일부로 포용하고자 한다.

Hong Seung-Hye’s My Garage Band exhibition will be on view from March 18 to April 6, 2016 at space WILLING N DEALING in Seoul, South Korea. Hong, who is well known for her media installation works based on technology, will display her exploration of portraying the figurative order in music for the first time. Through programs like Photoshop, the artist created pictographic figures symbolizing instruments. These humanoid figures freely dance and play music along with the artist’s self-produced music. Challenging herself to a new discourse, she presents a work similar to a music video concert. Though this exhibition, Hong Seung-Hye tries to embrace the mechanic civilization as part of life and art.

[Source from Willing n Dealing Press release]
 
 
12 박미나와 홍승혜, 일민미술관에서 <평면 탐구: 유닛, 레이어, 노스탤지어 > 참여
November 27, 2015 ~ January 31, 2016

11111222222233333333333333333344444455566666677788888999990000, 2015, acrylic on canvas, 150 x 600 cm
Courtesy of MEENA PARK,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박미나, 홍승혜
전시제목: 평면 탐구: 유닛, 레이어, 노스탤지어 (Crossing Plane: Unit, Layer, Nostalgia)
전시기간: 2015.11.27 – 2016.01.31
전시기관: 일민미술관 1, 2, 3 전시실
웹사이트: http://ilmin.org/exhibitions/upcoming/

박미나와 홍승혜는 일민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평면 탐구: 유닛, 레이어, 노스탤지어 Crossing Plane: Unit,Layer, Nostalgia>에 참여한다. 현대 미술에서 평면의 의미를 되새겨보자는 취지로 기획된 이번 전시는 박미나와 홍승혜를 비롯한 총 10명의 작가의 회화, 설치, 영상 작품 50여점이 총 3개 전시실로 나뉘어 전시된다. 박미나의 드로잉 작품은 평면을 ‘겹’이라는 열쇳말로 정렬한 2 층 전시실에, 홍승혜의 영상 '센티먼털 스마일'은 3층에 전시된다.

MeeNa Park and Hong Seung-Hye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Crossing the Plane: Unit, Layer, Nostalgia at the Ilmin Museum of Art from November 27th to January 31st of next year. With the intention of reflecting on the meaning of the plane in contemporary art, ten artists including MeeNa Park and Hong Seung-Hye show 50 artworks in various mediums such as painting, installation, and video in three different spaces. MeeNa Park presents her drawing series on the second floor with its key word of ‘layer’, and Hong Seung-Hye presents her video work Sentimental Smile on the third floor.

[Source from Ilmin Museum website]
 
 
13 홍승혜, 서울시립미술관에서 <디지펀아트: 도시풍경>전 참여
September 22, 2015 ~ December 13, 2015


전시작가: Hong Seung-Hye (Korean, 1959)
전시제목: 디지펀아트: 도시 풍경
전시기간: 2015.09.22 –2015.12.13
전시기관: 서소문본관 3층 프로젝트 갤러리 & 크리스탈 갤러리
참여작가: 홍승혜 외 11명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421
 

홍승혜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디지펀아트: 도시 풍경>에 참여한다. 모바일 기기와 애플리케이션이 미술에 활용되는 방향을 조명하는 이 전시는 크게 네 가지 주제를 통해 디지털시대의 확장된 예술활용과 모바일 기기가 가져온 새로운 유희를 선보인다. 홍승혜는 새로운 작업 매체로써 모바일 기기를 활용하여, 아이패드 애플리케이션 사운드롭(Soundrop)을 가라지밴드(GarageBand)에서 편집해 만든 음원으로 제작한 사운드 인스톨레이션 “빗방울 (Raindrop)”을 선보인다.
 
Hong Seung-Hye will be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DigiFun Art: Urban Scape opening at the Seoul Museum of Art. Spotlighting the use of mobile electronics and applications in art, through four big themes this exhibition will showcase the expansion of art’s practicality in a digital age, and present the play that comes with the emergence of these devices. Using mobile devices as her new medium, Hong Seung-Hye uses the iPad application Soundrop and edits the sound in GarageBand to create his sound installation Raindrop.
 
<Source from SeMA website>
 
 
14 홍승혜, 사비나미술관서 <아티스트 포트폴리오 II> 그룹전 참여
March 18, 2015 ~ June 05, 2015


작가: 홍승혜 (Seunghye Hong, b.1959)
전시제목: 아티스트 포트폴리오 II
웹사이트: http://www.savinamuseum.com/kor/exview.action?exdgb=OF&startdt=ing
전시기간: 2015.03.18 – 2015.06.05
전시장소: 사비나미술관, 서울
참여작가: 고명근, 김기철, 김영나, 유근택, 한성필, 홍순명, 홍승혜
 
홍승혜는 사비나미술관의 2015년 첫 기획전 <아티스트 포트폴리오 II>에 참여한다. 포트폴리오는 예술가의 가치관과 예술 세계를 담은 움직이는 전시장이자 전업작가로서 자신의 작업세계를 객관적인 방식으로 보여주는 기록물이다. 포트폴리오의 개념은 근래에 들어 예술계 전반에서 각 분야에 입문하거나 역량을 인정받고, 새로운 기회를 얻기 위한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홍승혜는 이번 전시의 한 섹션인 <오픈 포트폴리오>에 참여하여 플래시 애니메이션인 <Sentimental Exercise>를 포함, <Outline>과 <Color Swatch>라는 ‘유기적 기하학’의 형태와 색채를 보여주는 작품을 선보이며 <My English Lexicon>이라는 벽 스티커 작업인 텍스트에 관한 기록을 출품하였다.
 
Hong Seung-Hye is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Artist Portfolio II”, the first exhibition of 2015 at The Savina Museum of Contemporary Art. Portfolio is a moving exhibition containing the artist’s values and his artistic world as well as a documentary that objectively displays the artist’s works. As an effective communications tool, the portfolio is becoming more and more important to enter into the art world, gain recognition of the works, and to obtain new opportunities. Participating in <Open Portfolio> section of this exhibition, the artist presents Outline and Color Swatch, which show the form and color of her Organic Geometry series, along with the flash animation Sentimental Exercise and wall sticker work My English Lexicon
 
 
 
15 국제갤러리 홍승혜, 이광호, 문성식 작가, 갤러리 101 그룹전 참여
July 12, 2013 ~ August 11, 2013

문성식, 빛과 어둠, 2013, 종이에 볼펜, 29.7 x 21 cm

전시작가: 권경환, 노순택, 문성식, 이광호, 홍승혜/심래정 등 31명
전시기관: 갤러리 101
전시명: 검은 사각형 Black Square
전시기간: 2013년 7월 12일 – 8월 11일

국제갤러리의 홍승혜, 이광호, 문성식 작가는 갤러리 101에서 개최되는 그룹 전시 <검은 사각형 Black Square> 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평론가 이대범씨는 기존 미술이 창조가 아닌 모방의 산물임을 강조했던 카자미르 말레비치의 “검은 사각형”에 착안하여, 참여작가들에게 그들만의 검은 사각형을 제작할 것을 요청하였다. 홍승혜, 이광호, 문성식 등 각자의 분야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된 참여작가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자신들의 창작 방법론을 지향하거나 탈주한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전시는 8월 11일까지 계속된다.
 
 
16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 서울시립미술관 신소장작품전 참여 Lee Ufan, Hong Seung-Hye, Gimhongsok, Kira Kim, Haegue Yang, Participate in “New & Now: SeMA’s New Acquistions 2012”
January 18, 2013 ~ March 17, 2013


전시작가: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
전시기관: 서울시립미술관 Seoul Museum of Art
전시명: 2012 신소장작품展 New&Now : SeMA’s New Acquisitions 2012
전시기간: 2013년 1월 18일 – 2013년 3월 17일
웹사이트: sema.seoul.go.kr/kor/exhibition/exhibitionList.jsp

국제갤러리의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작가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New & Now: 서울시립미술관 2012 신소장작품」전시에 참여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은 이번 신소장품 전시를 통해 작년간 수집한 총 198점의 수집작품들 가운데 선택된 39점의 주요 조각 및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이 전시는 컬렉션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동시에 관객에게 현재진행형의 현대미술을 전파, 교감시킨다는 소통의 의미를 지닌다. 특히 이는 국내•외로 왕성하게 활동하는 작가들을 독려하며,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강조하고, 나아가 참여작가들의 창작 의지를 고취하고자 한다.

The works of Lee Ufan, Hong Seung-Hye, Gimhongsok, Haegue Yang, and Kira Kim are included in the 「New & Now : SeMA’s New Acquisitions 2012」 exhibition at the Seoul Museum of Art. The exhibition presents 39 sculptures and installation work among the total of 198 pieces which were acquired by the Museum last year. The exhibition signals a turning point for SeMA's collection and also provides the viewers an opportunity to engage in an open dialogue with the current trends of contemporary art.
 
 
17 홍승혜 작가, 인터알리아 아트컴퍼니 그룹전 참여
December 20, 2012 ~ January 17, 2013


전시설치전경
이미지제공. 인터알리아 아트컴퍼니

전 시 명: Artistic Period
기 간: 2012. 12. 20 – 2013. 1. 17
장 소: 인터알리아 아트컴퍼니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7-17 레베쌍트빌딩 B1)
참여작가: 홍승혜 외 47명
웹사이트: http://www.interalia.co.kr

국제갤러리의 홍승혜 작가는 2012년 12월 20일부터 2013년 1월 17일까지 인터알리아 아트컴퍼니에서 개최되는 <Artistic Period>전에 참여한다. 이번 그룹전시는 홍승혜 외 국내 및 중국 작가 등 총 47명이 참여한 가운데 회화, 조각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시공간의 영역을 넘어 시대의 공리와 담론의 중심, 혹은 독자적인 노선으로서의 고민을 보여준다. 홍승혜는 이번 전시에서 컴퓨터 픽셀을 기반으로 한 <Organic Geometry>, <Debris>, <About Frame> 등 주요 근작 10여 점을 선보인다.

Kukje Gallery’s Seung-Hye Hong will b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Artistic Period at the Interalia Art Company, from December 20, 2012 to January 17, 2013. Through combining together diverse media, this group exhibition will feature a total of 47 Korean and Chinese artists along with Seung-Hye Hong. For this occasion, Hong will be showcasing her works that use ‘pixels’ in computer screens as her basic construction element. Exhibited are 10 of Hong’s recent and major works, including Organic Geometry, Debris, and About Frame.

<자료출처. 인터알리아 아트컴퍼니>
 
 
18 정연두,제니 홀저,최재은,홍승혜 <제7회 서울 국제 미디어 아트 비엔날레> 참여
September 11, 2012 ~ November 04, 2012


전 시 명 : 너에게 주문을 건다 Spell on you
전시기간 : 2012년 9월 11일 – 11월 4일 (화-일 / 12:00 – 18:00)
전시기관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및 상암 DMC 홍보관 Seoul Museum of Art & DMC Gallery
웹사이트 : http://www.mediacityseoul.kr

현재 진행중인 제 7회 서울 국제 미디어아트 비엔날레 (미디어시티 서울 2012)에 국제갤러리 전속 정연두, 제니 홀저, 최재은, 홍승혜 작가의 작품이 출품되어 전시 중이다. 지난 2000년 ‘미디어시티’라는 이름으로 창립되어 2년마다 열려 온 서울 국제 미디어아트 비엔날레는 올해 ‘너에게 주문을 건다 / Spell on you’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17개국, 50명의 작가를 초청하여 기획전시를 선보인다. 전시 주제인 ‘ Spell on you’ 는 미국의 블루스 가수 스크리밍 제이 호킨스가 1956년에 발표한 노래 ‘ I put a spell on you’ 에서 차용한 제목으로 초월적 힘을 빌려 자신의 바람을 실현시키려는 인간의 욕망을 'Spell(주문)'이라는 단어를 통해 함축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1층 전시실에는 제니 홀저의 사진 작품 (2008)와 (2006) 및 정연두 작가의 비디오 작업 (2010)이 보여지며 2층 전시실에는 홍승혜 작가의 플래시 애니메이션 연작 중 하나인 (2012), 그리고 3층 전시실에는 최재은 작가의 하늘 프로젝트 신작인 <37˚ 56.4242’ N,126˚ 97.4414’ E>가 전시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유진상 전시 총감독을 중심으로 3명의 큐레이터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일본의 저명한 미디어아트 비평가이자 큐레이터인 유키코 시카타, 현재 미국 ‘제로원 비엔날레’ 의 공동 큐레이터로 활동 중인 최두은, 그리고 ‘네덜란드 미디어아트 인스티튜트’의 디렉터 올로프 반 빈든의 참여는 이번 전시의 주제에 깊이를 더한다.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과 서울 상암 DMC(디지털 미디어 시티) 홍보관 두 곳에서 열리며, 한빛 미디어보드 및 서울 스퀘어에서도 작품이 소개된다. 모든 전시와 행사의 입장료는 무료이다.

The Seoul International Media Art Biennale, also known as “Mediacity”, is now hosting its 7th edition since its inception in year 2000. Mediacity has been focused on introducing new and exciting interdisciplinary practices of media art, drawing on diverse influences ranging from contemporary science, philosophy, and new technology. The current edition brings together 50 artists from 17 countries. Jenny Holzer, Yeondoo Jung, Hong Seung-Hye and Jae-Eun Choi are participating in the biennale, which is taking place at the Seoul Museum of Art.

The theme of this year’s biennale is “Spell On You.” The theme proposes to imagine a vision for a new world and society by showing how the recent production of new technology and social media is generating new methods in social communication and exchange as well as by aiming to reinterpret art and technology in an attempt to re-envision our future, and to find alternative ways of living.

Jinsang Yoo, the artistic director of the 7th Seoul International Media Art Biennale is joined by three renowned curators of contemporary media art; Yukiko Shikata (Independent curator based in Tokyo), Olof van Winden (Director of Netherlands Media Art Institute, NIMk), and Dooeun Choi (Co-curator of The Zero1 Festival in San Jose).
 
 
19 홍승혜 작가, 아뜰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광장사각 廣場四角> 개최
April 05, 2012 ~ June 12, 2012


홍승혜, Tree Speak Compass, pole sign


전 시 명: 광장사각 廣場四角
전시기간: 2012년 4월 5일 – 6월 12일
전시장소: 아뜰리에 에르메스 ATELIER HERMES
참여작가: 홍승혜
관람시간: Open 10:00 – Close 18:00
문의: 전민경 (02-3210-9885)

홍승혜 – 광장사각 . 廣場四角
국제갤러리 전속 홍승혜 작가는 오는 4월5일부터 아뜰리에 에르메스에서 <광장사각 廣場四角> 개인전을 가진다.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 3층에 위치한 현대미술공간 아뜰리에 에르메스는 하나의 광장으로 변모한다. 그리스의 아크로폴리스에서 우리시대의 SNS에 이르기까지, 광장의 사회문화적 개념과 기능이 급속하게 변화하는 가운데, 작가 홍승혜는 파티션으로 겹겹이 둘러 싸여 있던 전시장의 ‘생얼’을 드러낸 후, 공간에 대한 최적의 개입과 유기적인 제안을 통해 이 장소를 - 시간적으로 제한적이지만, 공간적으로 구체적인 - 광장으로 변신시킨다.
이번 개인전은 메종 에르메스 도산파크와 아뜰리에 에르메스의 설계자였던 고故 르나 뒤마Rena Dumas의 건축적 의도를 잘 드러내준다. 시간에 따른 빛의 변화가 고스란히 전시장안으로 스며드는가 하면, 자하의 땅과 하늘을 곧바로 연결하는 시점을 제공하며 큐브 모양의 건축물 한가운데를 차지하고 있는 전시장은 사각형square의 단면을 그대로 노출하고 있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균일한 사각형의 반복되는 그리드 구조는 건축과 도시구조에 관한 유토피아적 원형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홍승혜는 에르메스 사옥을 구축하고 있는 이 정방형 모듈을 단초로 사각형을 하나의 광장, 즉 만인만물이 모이는 공간이자 나아가 우주에 대한 은유로 설정한다. 이에 따라 유기적 기하학organic geometry의 기반인 픽셀은 우주의 원소이자 우주 그 자체가 된다. 광장을 구성하는 건축물의 연속적 파사드, 광장의 바닥면, 기념비, 가로등, 벤치 등이 마찬가지로 <광장사각>에도 기본 요소로 등장한다. 하늘과 나무 등의 자연도 작가의 재해석을 거쳐 자리잡게 된다. 또한 광장 한 모퉁이에는 작은 와인바가 있으며, 여기에도 역시 다양한 집기들, 테이블, 와인셀러, 벽화, 네온 사인, 영상 프로젝션 등이 들어선다. 이렇게 해서 ‘공간의 최적화’라는 유기적 기하학의 이념은 그 조형적 이데아를 토대로 실제 공간으로 탄생한다.
이곳은 삶의 유기적 진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우리 모두의 만남의 장소이자 그 알레고리이며 좌절을 거듭하고 있는 모더니스트 유토피아를 향한 또 다른 작은 도전이기도 하다. 특히 이러한 도전의 과정 속에서 네온 사인과 영상 프로젝션은 <광장사각>을 사유하는 방식의 일환으로 다른 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진행된다. 와인바의 네온 사인은 작가 박광수와, 영상 프로젝션은 작가 심래정과 공동 작업으로 완성되며, 저작권은 공동 소유로 한다.
이번 프로덕션은 에르메스 재단의 후원으로 이루어졌으며 전시기간 중 관련 아티스트북도 출간될 예정이다.

Hong Seung-Hye – Square Square . 廣場四角
Kukje Gallery’s represented artist Hong Seung-Hye’s solo exhibition opens at Atelier Hermès on April 5th. This April, the contemporary art space Atelier Hermès (Maison Hermès Dosan Park, 3rd Floor) will be transformed into a public square. The sociocultural concept of the public square is one that has evolved over time, from the function of the Greek Acropolis to the SNS of today and artist Hong Seung-Hye brings her own vision of this process to life. Exposing the bare face of a gallery usually surrounded by layers upon layers of partitions, Hong limits her optimal interventions to the organically suggestive in order to create the (temporally limited but spatially specific) effect of a public square.
A solo exhibition of Hong’s work, “Square Square”(광장사각 廣場四角) is a show that reflects the architectural objectives of the late Rena Dumas, the mind behind the construction of Maison Hermès Dosan Park and Atelier Hermès. As the exhibition space soaks in the changing light of each passing hour, the geometric square formed by the space itself becomes a point of connection between floor and sky while also serving as a central cross-section of the architectural cube formed by the building as a whole. It is common knowledge that a grid of repeating, uniform squares constitutes an archetypal building block of architecture and city planning. Using the four sided module that is the structure of Maison Hermès Dosan Park and Atelier Hermès as her own basic block, Hong builds yet further by casting the geometric squar in the role of a public square; in so doing, she creates both a space in which all can gather and a metaphor for the universe at large. The pixel, as the fundamental basis of organic geometry, here becomes the elemental unit of the universe and therefore the universe itself. The continuous façade that makes up a public square, the materials of its surface, the monuments, the benches and lamp post: all appear as basic elements of “Square Square.” National features like trees and sky, reinterpreted by the artist, are also given their place. And the wine bar, located in a corner of the square, serves as the setting for an array of household fixtures, tables, a wine cellar, murals, neon signs, and ongoing video projection.
The result? The birth of a space that actualizes the very ideal of organic geometry: ”the optimization of space.”
This space functions as a literal meeting place, open to all, in which the organic evolution of life can be carried on without interruption, while simultaneously also serving as an allegorical representation of the same. It is, in other words, yet another attempt to rise to the challenge of reaching for the modernist utopia. In the process of taking on this challenge, Hong chose to collaborate with other artists on two of the show’s pieces – a move in keeping with the modes of ownership presented by “Square Square.” The neon sign in the wine bar wa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artist Park Gwangsoo, while the video projection wa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artist Sim Raejung; the copyrights for both pieces are jointly owned.
The entirety of this production was made possible by the support of Foundation d’entreprise Hermès, and a related artist’s book is slated for release.




Contents provided by ATELIER?HERMES.
 
 
20 홍승혜 작가, 임광빌딩 리뉴얼 헙업 프로젝트 진행
January 17, 2012 ~ February 12, 2012


ktat.lkt.Tw-20(L) ktat.lkt.Tm-20(R), 2011
C-print mounted on Plexiglas, 50 x 30 cm


프로젝트 참여: 홍승혜, 이진오, KDK(김도균)
전시명: ka-talk archi-talk 카톡 아키톡
전시기관: Gallery 2
기간: 2012년 1월 17일 – 2월 12일
개관시간: 화-일 9:30am – 6:30pm
웹사이트: www.gallery2.co.kr

국제갤러리의 홍승혜 작가는 서로 다른 분야에서 활동하는 건축가 이진오, 사진작가KDK(김도균)과 함께 독특한 방식의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작가는 이진오와 함께 서대문구에 있는 임광빌딩의 공용공간 리뉴얼 작업에 참여하였으며, KDK(김도균)은 그 결과를 사진으로 작업하여 갤러리2에서 선보인다.
이번 전시 은 이들의 협업이 ‘건축(Archi)’을 중심으로 구현되었고, 협업의 모든 과정을 서로 간의 긴밀한 ‘대화(Talk)’를 통해 진행되었었음을 보여준다.
홍승혜 작가는 사무를 목적으로 하는 공간을 정서적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로비 정면에 보이는 벽 전면과 천장 전체를 백색의 LED 조명을 사용하여 빛의 공간으로 조성하였고, 로비 양쪽에는 직원들이 사용할 수 있는 테이블인 동시에 나침반과 등고선 형상의 시 – 공간의 의미를 품은 입체조각을 설치하였다. 뿐만 아니라 건물 벽면에는 홍승혜의 대표적인 픽셀 혹은 격자무늬를 활용한 구조물이 설치되었다.
이 리뉴얼 작업은 공간이 고려된 평면을 기반으로 “이미지가 현실이 되는 것”을 탐구해온 홍승혜 작가와 공간을 대상으로 건축물의 질감에 탐구해온 건축가 이진오의 상호보완적인 과정을 통해 공간 전체가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되었다. KDK(김도균)은 공간을 피사체로서 바라보는 또 다른 관점을 제시하며 이에 대한 맥락을 더욱 풍부하게 했다.
자료제공. 갤러리 2


Hong Seung-Hye of Kukje Gallery has conducted a unique type of collaborative project with experts from different fields – architect Lee Jin Oh and photographer KDK (Kim Dokyun). Hong Seung-Hye and Lee Jin Oh have participated in redeveloping communal spaces of Lim Kwang tower, located in Seodaemun-gu. The result was then photographed by KDK (Kim Dokyun), the documentations of which are now on view at Gallery 2.
The exhibition Ka-talk archi-talk describes the shaping of their collaboration to revolve around ‘architecture (Archi)’, and how such a collaborative process was carried out through ‘talking (talk)’.
Hong Seung-Hye has transformed the office space into an emotive one. With the entire wall being able to be seen from the lobby and the ceiling covered with white LED lights, a feeling of the infinite is created by fully infusing the lighting of the space. Circular sculptures placed on both sides of the lobby serve as tables for the employees, and the three-dimensional sculptures embody facets of time and space through their compasses and contour lines. Several constructions, created in Hong’s signature style of pixels and lattices, were installed at a variety of locations throughout the space.
Despite her focus on the two-dimensional, Hong has always had a dormant interest in their spatial qualities and in “turning an image into reality”. In contrast, Lee primarily works in three dimensions though he is sensitive to details and textures. They mutually benefitted from one another in creating an artwork which utilizes the entire space. KDK helped to enrich the relevant contexts of the work by locating the aesthetic structures hidden in the space.
Contents provided by Gallery 2







Installation view at Gallery 2
 
 
21 홍승혜 작가, Salon de H 그룹전 참여
September 22, 2011 ~ October 21, 2011



Installation view at Salon de H, Seoul


전시명: Communication Disorder 소통의 부재
전시기관: 살롱 드 에이치 Salon de H
전시기간: 2011년 9월 22일 – 10월 21일
전시작가: 홍승혜, 윤성지, 이은선
개관시간: 월-금 11am –  7pm, 토 11am –  6pm
웹사이트: www.artcompanyh.com

홍승혜 작가는 9월 22일부터 10월 21일까지 를 주제로 한 그룹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표와 기의라는 이분법적 기호이론을 벗어난 소통에서의 장애를 드러냄과 동시에 각기 다른 세 작가의 작업에서 보여지는 새로운 기호적 이미지와 언어를 통한 다층적인 소통을 제안하고자 한다. 홍승혜 작가는 본 전시에서 갤러리 1층 한 벽면을 가득 메운 설치작업과 함께 이 작업의 제목을 재현한 네온작품 1점, 그리고 평면작업 4점을 선보인다.

Hong Seung-Hye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Communication Disorder from September 22nd to October 21st. In the exhibition, Hong reveals disconnect in communication through the use of signs and signifiers which deviate from the dichotomous sign theory. At the same time, multi-layered communication is suggested through the new symbolic images and language that exist in each of the three participating artists. Along with an installation work that fills an entire wall of the first floor gallery space, Hong Seung-Hye presents a neon work and four other works in the exhibition.

홍승혜의 유기적 기하학적 이미지는 사회에서 약속된 기호체계로는 인식이 불가능하다. 그가 컴퓨터의 픽셀을 통해 만들어내는 이미지들은 인식 가능한 구체적인 대상이 아닌, 새로운 관계 맺음(소통)을 통해 진화 중인 새로운 기호이다. 이러한 홍승혜의 기호적 이미지는 특정 대상을 재현하거나 표방하지 않는다. 대상이 제거된 채, 작가 스스로가 만들어가는 구축적인 형상을 통해 유기적 기하학적 이미지가 완성된다. 그리고 이렇게 재현된 새로운 이미지 기호들은 질서를 가지고 구체화 된 듯 보이지만 또 다시 어떤 형태로 변형될지 모르는 잠재성을 지니고 있다. 스스로 증식하여 형태가 변형되거나 관객들의 이미지 ‘읽기’를 통해 무한한 의미의 변화를 가질 수도 있다. 홍승혜의 이미지는 아직 기호적 의미가 없는 기하학적 발아 상태에 머물러 있다. 끊임없이 공간과 관계를 맺으면서 탄생과 증식을 반복하게 되는 그의 유기적 기하학은 판단이 유보된 상태로서 언제든지 변화할 수 있는 유동적인 기호로서 존재하게 된다.
The Source of the Contents. Salon de H






Installation view at Salon de H, Seoul
 
 
 
22 제29회 화랑미술제
February 11, 2011 ~ February 14, 2011
일시 : 2011년 2월 11일-14일
장소 : COEX, HALL C
국제갤러리 부스 : K 23
참여작가 : Bill Viola, Anish Kapoor, Donald Judd, Anselm Reyle, Roni Horn, John Chamberlain, Candida Hofer, Julian Opie, 구본창, 최재은, 김홍주, 양혜규, 정연두, 박미나, 이광호, 홍승혜, 센정



Donald Judd
Untitled
1985
Enameled aluminum
30 x 120 x 30 cm





Roni Horn
White Dickinson: THE STARS ARE NOT HEREDITARY
2006
Aluminum and solid cast plastic
2 x 2 x 56 1/8" / 5.08 x 5.08 142.5575 cm





Julian Opie
Jack walking
2007
LED wall mounted
Unique
229 x 110 x 12 cm





구본창
Vessel (HR 10-1 BW PL)
2006
Archival pigment print
106 x 85 cm
ed. 1/10





김홍주
Untitled
2010
Acrylic on canvas
40 x 32cm





센 정
Red head girl
2009
Oil on canvas
150 x 130 cm
 
 
23 Felice Varini & Hong Seung-Hye "Point - Virgule"
October 22, 2010 ~ December 18, 2010



전시작가:홍승혜 (1959- ) / 펠리체 바리니 (1952-)
전시명: Point- virgule
일정: 2010년 10월 22일 –  12월 18일
장소: 한국문화원Centre Culturel Coréen (프랑스, 파리 소재)
오프닝: 2010년 10월 22일 저녁 7시


전시개요
파리 한국문화원은 설립 30주년을 맞아 두 명의 작가가 문화원 공간을 활용하는 In Situ 작업을 선보인다. 이 프로젝트는 문화원의 위상 및 1980년 개원 이래 문화원의 역동적인 역사를 독창적이고 상징적인 방식으로 조명하는 것에 그 목적이 있다. 기하학적 추상이라는 동일한 계열로 분류되는 재불 스위스 작가 펠리체 바리니와 한국작가 홍승혜는 문화원이란 공간에 개입하여 공간의 새로운 해석을 제안한다.
이 전시의 제목인 '세미 콜론(Point-virgule)'은 하나의 문장 속에서 독립된 제안을 나란히 놓을 때 사용하는 구두점을 말하는데, 이 제안들 사이에는 흔히 어떤 연관된 의미가 존재한다. 공간의 새로운 건축적 면모를 발견한다는 공통된 시각을 지니고, 바리니와 홍승혜는 공간을 주제이자 창작의 토대로 삼는다. 그리고 이를 시선과 몸을 통해 작용하는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변모시킴으로써 관객들로 하여금 공간적 유희에 참여하게 한다. 이번 전시에서 홍승혜 작가는 영상 프로젝션 작업과 가구를 선보일 예정이다.
 
 
24 유원지에서 생긴 일 - Works in the Open Air
July 09, 2010 ~ October 31, 2010

박미나, AD4000, 접착-비닐-시트, 2010

경기도미술관 야외공간 ( http://www.gmoma.or.kr/dis/dis_nowdis_view.asp?seq=51)
2010년 7월 9일 –  2010년 10월 31일 
참여작가: 강익중, 권남희, 금누리, 박미나, 박상숙, 송명수, 슬기와 민, 안규철, 양주혜, 유영호, 이완, 이웅배, 임영선/이상천, 천대광, 최기창, 홍승혜


경기도미술관은 미술관이 자리 잡은 안산 화랑유원지 야외 공간에서 여름 기획전으로 <유원지에서 생긴 일>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공공미술’이라는 미술계의 이슈를 공유하면서 관람객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교감을 위해 개방된 공간에서 실행됩니다. 특히 경기도미술관 외관의 특정한 장소를 작품의 소재로 이용하는 '장소 특정적' 작품들은 지금까지 가지고 있던 미술관의 이미지를 넘어서는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