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Gimhongsok
(Korean, 1964)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Gimhongsok Participates in Two-Person Exhibition 2019 Title Match: Gimhongsok vs. SEO Hyun-Suk - Incomplete Ruins at the Buk-Seoul Museum of Art
June 28, 2019 ~ September 15, 2019

Installation view at Buk Seoul Museum of Art

Artist: Gimhongsok (김홍석)   
Exhibition Dates: Jun 28 – Sep 15, 2019
Exhibition Venue: Seoul Museum of Art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Website: sema.seoul.go.kr/ex/exDetail?exNo=316544&glolangType=KOR&searchDateType=CURR&museumCd=ORG08

Gimhongsok is featured in the 2019 Title Match Gimhongsok vs SEO Hyun-Suk, a two-person exhibition titled Incomplete Ruins at the Buk-Seoul Museums of Art. Internationally acclaimed for his conceptual work that suggests novel perspectives through everyday ideas, Gim has exhibited his new works including Human Order(Planets), Incomplete Order Development(will), Untitled(the black and grey walls), Human Order(Desk of Labor Law, Arts, and Love), and FOLD-190401, along with his earlier works such as A 168-Hour Long Play(A time that is not confined in a day or the past) (2018), MOP-161122 (2016), and Mr. Hello greets Mr. No (2006). With work that reveals the discomfort evoked by ideas of “incompleteness” and “imperfection” under the overarching theme which the artist calls the Human Order Project, Gim challenges our blindly held belief in “completeness,” “perfection,” and “order.” and Reflecting on existing orders and structures that have been shaped by social consensus, including the conventional beauty standard or the idea of what art is and what it should do, the artist utilizes a diverse range of mediums including drawings, installations, sculptures, and paintings in order to disclose his suspicions of and wariness towards what he had formerly embraced as art.

With the guiding themes of Gimhongsok's "incompletion" and SEO Hyun-Suk's "ruins," the Incomplete Ruins traces the two artists' deliberations on the artistic practices of those who live in a world where the concept of absolute value has lost its meaning. While the practices of these two artists seem to point to two disparate directions, their Title Match presents a multi-dimensional collaboration in search for the "conditions that bolster the relevance of art today."


김홍석,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인전 2019 타이틀 매치 김홍석 vs. 서현석 《미완의 폐허》 참가

일상의 주제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개념 미술가 김홍석이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인전 2019 타이틀 매치 김홍석 vs. 서현석 《미완의 폐허》에 참가한다. 김홍석은 신작 <인간질서(행성)>, <불완전한 질서개발(의지)>, <무제(흑회색 벽)>, <인간질서(노동법, 예술, 사랑을 위한 책상)>, <접기-190401>을 비롯해 <백육십팔 시간의 연극(하루도 아닌, 과거도 아닌 시간)>(2018), <걸레질-161122>(2016), <미스터 안녕이 미스터 안돼에게 인사하다>(2006) 등 구작을 함께 전시한다. 김홍석은 우리가 당연하게 믿어온 ‘완전함’, ‘완성’, ‘질서’에 대한 의심을 <인간질서 프로젝트>라는 주제 하에 ‘미완성’, ‘불완전함’이 주는 불편함을 드러내는 작업으로 풀어냈다. 관습적 ‘미’와 작품 개념 등 사회적 합의로 만들어진 기존 체계를 되돌아보며, 작가 스스로 미술의 범주라고 수용해온 것들에 대한 의심과 경계를 드로잉, 설치, 조각, 회화 등 다채로운 방식으로 보여준다.

2019 타이틀 매치 김홍석 vs. 서현석 《미완의 폐허》전에서 김홍석의 ‘미완’과 서현석의 ‘폐허’는 절대적 가치가 사라진 오늘날, 작가로서 혼란스러운 상황에 대한 솔직한 고백과 미술 행위에 대한 숙고의 과정을 드러내는 개념이다. 그것을 풀어내는 김홍석과 서현석의 작업 방식은 타이틀 매치에서 서로 매치하기 어려운 방향성을 지향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두 작가는 “오늘날 미술이 유효할 수 있는 조건”에 대한 탐색을 바탕으로 입체적인 협업을 이룬다.

[Source from Seoul Museum of Art website]
 
 
2 Gimhongsok and Kimsooja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 at the 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MAXXI) in Italy
December 07, 2018 ~ April 28, 2019

A Needle Woman, 2009. Courtesy the Artist and Galleria Raffaella Cortese, Milan

Artist: Xijing Men (김홍석), Kimsooja (김수자)
Exhibition Dates: Dec 7, 2018 – Apr 28, 2019
Exhibition Venue: (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 (이탈리아 국립로마현대미술관)
Website: www.maxxi.art/en/events/la-strada-dove-si-crea-il-mondo/
 
Gimhongsok and Kimsooja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 at 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 Rome, Italy through April 28, 2019. More than 140 artists and over 200 works will be shown to describe a space through multicultural, polyglot, colorful, scary, stimulating, deafening story of the streets of the whole world

The exhibition is organized based on themes – public actions, daily life, politics, the community, innovation, the role of the institution – fundamental for understanding the new functions and identity of the modern-day street. Gimhongsok, together with Chen Shaoxiong and Tsuyoshi Ozawa as the project group ‘Xijing Men,’ will show I Love Xijing – The Daily Life of Xijing Presidents (2009), and Kimsooja will present A Needle Woman (2009), which investigates metaphysical themes of consciousness and social identity.


김홍석, 김수자, 이탈리아 국립로마현대미술관 그룹전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 참가

김홍석과 김수자는 이탈리아 국립로마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The STREET. Where the world is made》(2019년 4월 28일 폐막)에 참가한다. 전세계에서 온 140여 명의 작가들이 참가, 200여 점 이상의 작품을 소개하는 이번 전시의 공간은 다문화와 다중언어를 비롯해 다채롭고, 자극적이며, 귀를 먹먹하게 할 정도로 시끄러운 전세계의 거리, 즉 현대 사회의 모세혈관인 길의 이야기로 구성된다.

전시는 길거리의 풍경을 현대성의 실체를 들여다볼 수 있는 중요한 모티프로 설정했다. 현대 거리의 새로운 기능과 정체성을 이해하도록 공공의 행동, 일상적인 삶, 정치, 지역사회, 혁신 그리고 기관의 역할과 같은 기본 주제들을 이야기한다. 김홍석은 중국 아티스트 첸 샤오시옹(Chen Shaoxiong)과 일본 아티스트 츠요시 오자와(Tsuyoshi Ozawa)와 함께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시징맨(Xijing Men)’으로 참가해 <Love Xijing – The Daily Life of Xijing Presidents>(2009)을 선보인다. 김수자는 시각적인 이미지 및 오브제 이상의 정신적이고 철학적인 탐구를 통한 다양한 문화와 삶의 인류학적 면모를 보여주는 작업 <바늘 여인>(2009)을 소개한다. 

[Source from Museo nazionale delle arti del XXI secolo Website]
 

 
 
3 Gimhongsok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Irony & Idealism at the KF Gallery in Seoul
December 15, 2017 ~ January 13, 2018

김홍석, <침묵의 고독(한국에서)>, 레진, 옷, 천, 가변 설치, 2017

Artist: Gimhongsok (김홍석)
Exhibition Dates: Dec 25, 2017 – Jan 13, 2018
Exhibition Venue: KF Gallery (KF 갤러리)
Website: www.kf.or.kr/?menuno=3540&type=view&evnt_no=2651&pageIndex=1&searchevnt
 
Gimhongsok is featured in a cultural exchange exhibition titled Irony & Idealism at the KF Gallery in Seoul, co-organized by the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the Kunsthalle Münster, and the Korea Foundation of Modern Art. This exhibition demonstrates how cultural exchange can be achieved with contemporary art and aims to delineate contemporary art today by showcasing works by eight Korean and German artists who are active in the international art scene. Korean artists Gimhongsok, Hwayeon Nam, Bae Young-whan, and Jisan Ahn, along with German artists Michael van Ofen, Manfred Pernice, Björn Dahlem, and Yoon Jongsuk, will showcase a diverse range of works including video, installation, sculpture, and paintings. Gimhongsok, whose practice encompasses video, sculpture, paintings, performance, and installation since the 1990s, is currently exhibiting an installation and video works that derive from the artist's ongoing 'labor' series, envisaging the irony that remains inherent in contemporary art. The works on display offer insight into the artist's acute interpretation of the artist's role in producing a work and distributing it for a consumer network, to the perception of the audience who come to face the final product.


김홍석, 한국국제교류재단에서 개최되는 《아이러니 & 아이디얼리즘 (Irony & Idealism)》 참가

김홍석은 한국국제교류재단에서 경기도미술관, 독일의 쿤스트할레 뮌스터와의 협력으로 개최되는 한·독교류전 《아이러니 & 아이디얼리즘》에 참가한다. 세계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한국 및 독일 작가 8인과 함께 현대미술의 동향을 선보이는 전시로, 현대미술을 통한 문화교류를 실현하고자 기획되었다. 한국에서는 김홍석, 남화연, 배영환, 안지산이 참가하며, 독일 작가로는 마이클 반 오펜, 만프레드 퍼니스, 비욘 달렘, 윤종숙 작가가 참여해 영상, 설치, 조각, 회화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1990년대부터 비디오, 조각, 회화, 퍼포먼스, 설치작업을 아우르며 전방위적 활동을 펼쳐온 김홍석은 이번 전시에서 그간의 '노동' 연작에 이은 설치와 영상 작업을 선보이며 현대미술의 아이러니를 가시화 한다. 작가를 중심으로한 작품의 제작 과정과 이를 유통하는 소비구조, 나아가 그 결과물을 작품으로 만나는 관람자의 인식에 이르기까지 작가 특유의 날카로운 예술적 해석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Source from Korean Foundation website]
 
 
4 Gimhongsok and Sasa[44]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The Other Face of the Moon at the Asia Culture Center in Gwangju
October 27, 2017 ~ February 04, 2018

<달의 이면> 전시 전경, 사진: 홍철기

Artist: 김홍석, Sasa[44]
Exhibition Dates: Oct 27, 2017 – Feb 4, 2018
Exhibition Venue: Asia Culture Center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Website: www.acc.go.kr/board/schedule/exhibition/1714
 
Gimhongsok and Sasa[44]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Other Face of the Moon at Asia Culture Center in Gwangju from October 27, 2017, through February 4, 2018. The exhibition brings together twenty-two Asian contemporary artists, designers, and architects, presenting recent works that are in dialogue with folk traditions and everyday life of the Mediterranean as informed by the permanent collection of the Mucem (Museum of the Civilizations of Europe and the Mediterranean) in Marseille, France. The presentation provides the audience with an opportunity to examine and explore the Mucem's extensive collection of over a million works and understand the Mediterranean culture and lifestyle. The exhibition furthermore suggests alternative commentary on Eastern and Western folklores, widely accepted traditions, and notions of exoticism, unconventionality, and familiarity. On view are Gimhongsok’s balloon-shaped sculpture Inadequate and Sasa[44]’s installation of posters and Adidas sneakers. 


김홍석, Sasa[44],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그룹전 《달의 이면》 참가

김홍석과 Sasa[44]는 10월 27일부터 2018년 2월 4일까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리는 그룹전 《달의 이면》에 참가한다. 이 전시는 아시아의 현대미술 작가, 디자이너, 건축가 등 22명(팀)이 프랑스 마르세유의 유럽지중해문명박물관(Mucem, 이하 뮤셈)의 소장품을 참조하며 유럽지중해 지역의 민속전통과 일상문화를 자유롭게 해석한 신작들로 구성되어 있다. 백만 점이 넘는 뮤셈의 방대한 소장품을 조사∙연구하고, 기발한 상상력을 통해서 유럽지중해의 일상문화를 이색적으로 읽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더 나아가 현대미술을 통해서 동서양의 민속적인 것, 대중적 전통, 이국적 취향, 낯섦 혹은 익숙함에 대한 ‘다르게 읽기’를 제안하고자 한다. 김홍석은 풍선 형태의 조각작업인 <Inadequate>을, Sasa[44]는 포스터와 아디다스 신발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Source from Asia Culture Center Website]
 
 
5 Kukje Gallery Participates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KIAF)
September 21, 2017 ~ September 24, 2017

Julian Opie’s Flight attendant and Solicitor. 1 (2015), Vinyl on wooden stretcher, 227.7 x 174 x 3.5 cm

Exhbition Dates: September 21 - 24, 2017
Exhibition Venue: Coex A & B Hall (코엑스 A, B홀)
Booth Location: Kukje Gallery Booth B118
Website: www.kiaf.org/2017/ko/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i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ixty one galleries from 31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KIAF 2017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September 20 and take place from September 21 to 24 in halls A and B at COEX, located in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rtists including Kim Yong-Ik, Gimhongsok, Ahn Kyuchul, Haegue Yang, Lee Kwang-Ho, Lee Ufan, Wook-kyung Choi, Ha Chong-Hyun, and Kyungah Ham.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Ghada Amer, Donald Judd, Michael Joo, Bill Viola, Anish Kapoor, Ugo Rondinone, Jean-Michel Othoniel, Jenny Holzer, Julian Opie, and Candida Höfer.


국제갤러리, 2017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2017년 9월 20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며, 이번 KIAF 2017에는 31개국 161개의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김홍석, 안규철, 양혜규, 이광호, 이우환, 최욱경, 하종현, 그리고 함경아의 작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가다 아메르, 도널드 저드, 마이클 주, 빌 비올라, 아니쉬 카푸어, 우고 론디노네, 장-미셸 오토니엘, 제니 홀저, 줄리안 오피, 그리고 칸디다 회퍼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6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 (시징맨), 교토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참여
August 19, 2017 ~ October 15, 2017

Kyungah Ham, Uncamouflage series, Nijo Castle, Kyoto

전시작가: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as Xijing Men)
전시제목: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전시기간: 2017년 8월 19일 ㅡ 2017년 10월 15일
전시기관: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Kyoto, Japan
웹사이트: http://asiacorridor.org/en/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은 2017년 8월 19일부터 10월 15일까지 교토예술센터(Kyoto Art Center)와 니조 성(Nijo Castle)에서 개최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2017교토: ‘아시아의 회랑’ 현대미술전에 참가한다. 본 전시는 한국, 중국, 일본 출신의 예술가 25인을 초대하여, 창조예술적 시각으로 동아시아의 풍부한 문화를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하여 보다 평화로운 사회가 조성되기를 기원한다. 행사의 개최지인 니조 성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있으며 건축물과 정원이 복도형태로 구성되어있어 ‘아시아의 회랑(Asia Corridor)’라는 이 전시회의 주제에 영감이 되었으며, 짜여진 동선대로 이동하며 예술 작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감상하도록 구성되었다. 김수자는 이번 전시에 거울 설치작품인 <Encounter - A Mirror Woman>(2017)을, 함경아는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올해의 작가상》 전시에 처음 선보인 <Uncamouflage> 시리즈를 소개한다. 김홍석은 첸 샤오시옹과 츠요시 오자와와 함께 참여한 프로젝트그룹 <시징맨>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participate in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hereafter Asia Corridor) from August 19 to October 15, 2017,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in Kyoto, Japan. Asia Corridor was organized to design a space for visitors to experience the rich cultures of East Asia through the lenses of the arts in hopes of creating a more peaceful society. In light of this, the exhibition features 25 artists from three East Asian countries—Japan, South Korea, and China—who are exhibited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the latter of which i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at features architecture and gardens designed like corridors. This arrangement has inspired the theme “Asia Corridor” and allows viewers to see the art by moving in a circuit. Kimsooja is exhibiting her mirror installation Encounter – A Mirror Woman (2017) while Kyungah Ham is exhibiting her Uncamouflage series, which debuted at Korea Artist Award 2016 at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Gimhongsok, together with Chen Shaoxiong and Tsuyoshi Ozawa as the project group ‘Xijing Men,’ is showcasing a performance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7 국제갤러리, 제 35회 2017 화랑미술제 참가
March 10, 2017 ~ March 12, 2017

Yeondoo Jung, Location #29, 2010, C-print, 122 x 159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프리뷰: 2017년 3월 9일 (목) 
전시기간: 2017년 3월 10일 (금) – 2017년 3월 12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3층, C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K43
웹사이트: http://www.artkorea.info/
 
국제갤러리는 3월 10일부터 12일까지 한국화랑협회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년 제 35회 화랑미술제에 참가한다. 올해에는 94개의 갤러리가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홍석, 박미나, 정연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제갤러리에서 2008년과 2014년에 개인전을 개최한 김홍석은 영화, 비디오, 조각, 회화, 퍼포먼스, 그리고 설치작업을 아우르는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치며, 이번 화랑미술제에는 <Bearlike Construction>을 비롯한 조각 위주의 작업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 다양한 원색의 필름 스티커를 창문에 부착한 <Primary BGRY>(2017)라는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박미나 작가는 아크릴이나 유화를 사용한 회화 작품들을 소개하며, 정연두는 이번 화랑미술제에 현실과 비현실 사이의 경계에 존재하는 심상의 풍경을 표현하는 <로케이션>(2005) 연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35th iteration of Korea Galleries Art Fair 2017, which will take place from March 10 to 12, 2017, at COEX, Seoul. Korea Galleries Art Fair takes place March of each year, and Kukje Gallery is one of the ninety-four galleries to participate this year.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Gimhongsok, MeeNa Park, and Yeondoo Jung, who are active in Korea and abroad. Gimhongsok, who works across media including film, video, sculpture, painting, performance, and installations, will exhibit many of his sculpture works, such as the Bearlike Construction series. The artist held two solo exhibitions at Kukje Gallery in 2008 and 2014. MeeNa Park, who is currently exhibiting Primary BGRY (2017), an installation consisting of film stickers of various primary colors on the windows of the Suwon iPark Museum of Art, will showcase her acrylic and oil paintings at the Kukje Gallery booth. Selected pieces from Yeondoo Jung’s Location (2005 – ) series, which recreates dreamlike landscapes that hover between reality and fantasy, will also be on display.

 
 
8 국제갤러리, 2016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October 13, 2016 ~ October 16, 2016

"In the lingering Shadow" of Lies, 2016

전시기간: 2016년 10월 13일 (목) – 16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A&B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A19
웹사이트: http://kiaf.org/2016/en/home_en/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10월 12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는 제15회 KIAF에는 16개국 170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최욱경, 함경아, 김수자, 양혜규, 김홍석의 작품을 비롯하여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주요하게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루이스 부르주아, 빌 비올라 등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itera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wa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eventy galleries from 16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edition of KIAF,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October 12, and take place from October 13 to 16 in halls A and B at COEX,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Korean artists Kim Yong-Ik, Wook-kyung Choi, Kyungah Ham, Kimsooja, Haegue Yang, Gimhongsok, as well as those by Dansaekhwa artists.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Louise Bourgeois, and Bill Viola. 

 
 
 
9 국제갤러리, 2016 제 14회 프리즈 런던 아트페어 참가
October 06, 2016 ~ October 09, 2016


국제갤러리의 최욱경, 김홍석, 양혜규, 함경아, 마이클 주, 가다 아메르, 그리고 줄리안 오피는 2016년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아트 페어 프리즈 런던에 참가한다. 제 14회 프리즈 런던 아트 페어에는 현재 국제갤러리 2관에서 김성원 큐레이터의 기획으로 개인전 <Wook-kyung Choi: American Years 1960s-1970s>을 열고 있는 최욱경의 색채 회화작품을 비롯하여 김홍석, 양혜규의 신작을 선보인다. 또한 2016년 3월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 (Encounters)> 섹션에서 주요하게 소개된 바 있으며 2016년 <올해의 작가상> 후보로 선정된 함경아, 그리고 내년에 국제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개최 예정인 마이클 주의 작품들을 설치한다. 해외 작가로는 블루칩 작가인 가다 아메르, 줄리안 오피의 작품도 출품된다.
 
Wook-kyung Choi, Gimhongsok, Haegue Yang, Kyungah Ham, Michael Joo, Ghada Amer, and Julian Opie will participate in the 14th edition of Frieze London, a world-class art fair which will open in London, the United Kingdom, from October 6 to 9, 2016. Wook-kyung Choi’s paintings will be displayed at the Kukje Gallery booth, along with new works by Gimhongsok and Haegue Yang. Choi’s solo exhibition, Wook-kyung Choi: American Years 1960s-1970s, which was curated by Kim Sungwon, is also currently on view at the Kukje Gallery K2 space. Kyungah Ham and Michael Joo are also on display at the Kukje booth. Ham was brought into spotlight in March of this year at Art Basel Hong Kong Encounters and was selected as a nominee for the Korea Artist Prize 2016. Joo will hold a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next year. Outstanding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Ghada Amer and Julian Opie will also be on featured at the Kukje Gallery’s Frieze London booth.
 
 
 
10 국제갤러리, 제5회 아트부산 2016에 참여 
May 20, 2016 ~ May 23, 2016

Noeud ambre miroir, 2015

전시작가: Gimhongsok, Kyungah Ham, Candida Hofer, Anish Kapoor, Koo Bohnchang, Gabriel Kuri, Kwon Young-Woo, Julan Opie, Jean-Michel Othoniel, Haegue Yang, Yeesookyung 
전시제목: ART BUSAN 2016
프리뷰: 2016.05.19, 3-8 pm 
전시기간: 2016.05.20 – 2016.05.23
전시기관: 부산 벡스코(Bexco) 제1전시장
웹사이트: www.artbusankorea.com

국제갤러리는 5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국제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6에 참여한다. 올해로 5회를 맞는 아트 부산에는 해외 18개국에서 77개 갤러리와 국내의 110여 곳이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장-미셸 오토니엘의 ‘Noeud ambre miroir’을 포함한 30여점의 작품을 출품할 예정이다. 아트부산에는 40세 미만 작가의 신진 작가들의 전시를 선보이는 <S 부스> 섹션을 비롯해 부산은행의 후원으로 이뤄지는 <아트 악센트>와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한 프랑스 현대미술전, 부산 비엔날레를 미리 엿볼 수 있는 특별전과 연계전시도 개최된다. 

Kukje Gallery participates in the international art fair Art Busan 2016 from May 20 to May 23, 2016. Celebrating its 5th anniversary, 77 international galleries from 18 countries and 110 Korean galleries participate in this year’s Art Busan. Kukje Gallery showcases 30 works including Jean-Michel Othoniel’s Noued amber miroir. The special exhibition program consists of sections such as S Booth exhibiting works from rising artists under 40 years old, ART ACCENT sponsored by Busan Bank, and a section commemorating the friendship and diplomacy between France and Korea in the 130th anniversary of Korea – France Diplomatic Relations, and other special and conjunctive exhibitions offering a chance to sneak peek into this year’s Busan Biennale.
 
 
 
11 시징멘(김홍석), 일본 카나자와 21세기 미술관에서 그룹전 개최
April 29, 2016 ~ August 28, 2016


전시작가: Xijing Men (Gimhongsok, 1964)
전시제목: Xijing Is Not Xijing, Therefore Xijing Is Xijing
전시기간: 2016.04.29 - 2016.08.28
전시기관: 일본 카나자와 21세기 미술관 (21st Century Museum of Contemporary Art)
아티스트토크: 2016.04.29 1pm-4:30pm
웹사이트: https://www.kanazawa21.jp/data_list.php?g=81&d=155&lng=e

국제갤러리 김홍석이 참가하는 시징멘의 그룹전 이 일본 카나자와 21세기 미술관에서 4월 29일부터 8월 28일까지 개최된다. 한국의 김홍석, 중국의 천사오슝, 일본의 오자와 쓰요시가 2006년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시징맨(Xijing Men 西京人)’ 은 그들이 만든 가상의 국가 개념을 통해 10년 동안 변화된 아시아의 위상과 국가간의 관계들을 유머있게 고찰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미술관의 입구와 7개의 전시실에 걸쳐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영감을 받았던 기존 작품을 비롯하여 처음 소개되는 신작 등이 전시된다. 또한 김홍석, 천샤오슝, 오자와 쓰요시 세 작가의 신작들도 전시된다. 김홍석은 텍스트와 드로잉으로 새로운 공공미술을 제안하는 을 선보이면서 공공의 이름으로 경시되는 개인에 대해 돌아본다.

Gimhongsok will be participating in an exhibition showcasing his work in the collaborative group the Xijing Men in an exhibition titled Xijing Is Not Xijing, Therefore Xijing Is Xijing at the 21st Century Museum of Contemporary Art, Kanazawa, Japan, on view from April 29th to August 28th. Xijing Men (西京人) consists of three artists Gimhongsok (Korea), Chen Shaoxiong (China), and Ozawa Tsuyoshi (Japan), whose work has contemplated the transformed status of Asia over the past decade. Exploring identity and the relationships between their respective home countries through the fictitious city-state Xijing, the exhibition will include a new work, Chapter 5: Xijing is NOT Xijing. Taking over the entrance of the museum and seven exhibition spaces, the exhibition will also present works such as Chapter 3: Welcome to Xijing-Xijing Olympics (2008) inspired by the 2008 Beijing Olympics, and Chapter 3: Welcome to 2 Xijing—Xijing Immigration Bureau (2012). The exhibition will also include individual works by each artist. Gimhongsok will present his proposal for a new alternative for public art in Public Blank (2006-2008), a work that combines text and drawings to confront propaganda and grapples with the way individuals are subsumed in the name of the public

[Source from 21st Century Museum of Contemporary Art Kanazawa website] 
 
 
12 Gimhongsok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World of Xijing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MMCA), Korea
May 26, 2015 ~ August 02, 2015


Artist: Gimhongsok (김홍석)
Exhibition Title: World of Xijing
Exhibition Dates: May 26 – Aug 2, 2015
Exhibition Venue: MMCA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Participating Artists: Gimhongsok (김홍석), Chen Shaoxiong (첸 샤오시옹), Tsuyoshi Ozawa (츠요시 오자와)
Website: www.mmca.go.kr/exhibitions/exhibitionsDetail.do?menuId=1010000000&exhId=201505140000263
  
Gimhongsok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World of Xijing, part of the Asia Art Project organized b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Xijing Men is the collective formed in 2006 by Gimhongsok (Korea), Chen Shaoxiong (China), and Tsuyoshi Ozawa (Japan), who had previously been working independently as artists. The three artists agreed to create a fictitious city, Xijing, and call themselves Xijing Men. As a group, they make critical yet comic plays about the falsity of contemporary life. Through Xijing Men, the exhibition takes an opportunity to look Asia as a whole. Moreover, through comic appropriation, it provides an opportunity to throw a question at the imaginary Asia in our minds. This exhibition explores a cross section of post-conceptual characteristics in Asian contemporary art in the late 1990s, and through this effort, it aims to evaluate the present and future of contemporary art in Asia.


김홍석, 국립현대미술관 그룹전 <시징의 세계> 참여

김홍석 작가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아시아 아트 프로젝트> 2015년 프로그램의 하나로 기획된 <시징의 세계>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한, 중, 일 3국 출신으로 세계적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김홍석(한국), 첸 샤오시옹(중국), 츠요시 오자와(일본) 등 세 명의 작가가 2006년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시징맨(Xijing Men 西京人)’을 초대하여 그들이 탐구하는 아시아성에 대해서 총체적으로 살펴보는 기회를 갖는다. 또한 이번 전시는 아시아가 대면하고 있는 동시대성에 대한 희극적 전유를 통해서 우리가 상상하는 아시아성에 대한 성찰적 질문을 던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90년대 이후 아시아 현대미술에 등장한 후기개념미술적 태도의 한 단면을 시징맨을 통해 살펴보고 이를 통해 아시아 현대미술의 현재와 미래를 점검하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13 Gimhongsok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Space Life at the Ilmin Museum of Art
February 06, 2015 ~ May 17, 2015

김홍석, 불가능을 위한 정교한 도면(세부), pen on paper, 2013

Artist: Gimhongsok (김홍석)
Exhibition Title: Space Life
Exhibition Dates: Feb 6 – May 17, 2015
Exhibition Venue: Ilmin Museum of Art (일민미술관, 서울)
Participating Artists: NASA Images, Gimhongsok (김홍석), Nayoungim+Gregory Maass (김나영+그레고리 마스), Sanggil Kim (김상길), Jiwon Kim (김지원), Parc Rahm (박아람), Jaeho Jung (정재호), Jo Choon-Man (조춘만)
Website: www.ilmin.org/exhibitions/current/#

Gimhongsok is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Space Life – NASA Archive Image”, the first exhibition of the year at Ilmin Museum of Art. Organized by Young June Lee, the exhibition explores how humans have adapted and got used to the new findings about the space due to our innonvative technologies and new findings. It presents a total of 107 works, including 30 works by 7 contemporary artist teams and 77 selected photos from the NASA collection. Gimhongsok presents his recent works including Elaborate Diagrams for Intended Impossible Completeness (2013).


김홍석, 일민미술관서 <우주생활> 그룹전 참여

김홍석은 일민미술관의 2015년 첫 전시 <우주생활 – NASA 기록 이미지들>에 참여한다. 기계비평가 이영준 교수의 기획으로 열리는 이 전시는 우주적 질서에 인류가 적응해나가는 과정을 되짚어 보는 취지로 미항공우주국(NASA)에서 공개한 우주 관련 이미지 77점을 포함한 참여 작가 및 작가 그룹 총 7팀의 작품 30점 등 107점이 전시되는 국내 최초의 대형 우주-이미지 전시다. 김홍석은 그의 주요작품 중 하나인 평면 작품 <불가능을 위한 정교한 도면>(2013)을 선보인다.
 
 
 
14 Gimhongsok Participates in ART Fahrenheit 451: Sailing into the sea of oblivion at the Yokohama Triennale 2014
August 01, 2014 ~ November 03, 2014


Artist: Gimhongsok (김홍석)
Exhibition Title: Yokohama Triennale 2014: ART Fahrenheit 451: Sailing into the sea of oblivion
Exhibition Dates: Aug 1 – Nov 3, 2014
Exhibition Venue: Yokohama Museum of Art and Shinko Pier Exhibition Hall, Japan (일본 요코하마 미술관 외 신코 부두 전시장)
Website: www.yokohamatriennale.jp

Yokohama Triennale 2014 will bring 62 participants from 19 countries and regions. Morimura Yasumasa, the artistic director of Yokohama Triennale 2014, writes about the exhibition as a "voyage into the sea of oblivion" that will make us recall things that have been inadvertently lost from our lives, things that have been perpetually forgotten by human beings, and particular things that have been lost in the contemporary age.
 
 
15 Gimhongsok_Yokohama Triennale'14 & Tribeca Park NYC 김홍석 제 5회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참가 및 뉴욕 트라이베카 파크 야외조각 설치 전
August 01, 2014 ~ November 03, 2014



전시기관 : Yokohama Triennale 2014
전시 명: Art Fahrenheit 451 : Sailing into the sea of oblivion
전시 장소: 요코하마 미술관, 신코베이 (신항부두 전시)
전시기간 : 2014년 8월 1일 – 2014년 11 월 3일
웹사이트 : http://www.yokohamatriennale.jp/english/2014/

국제갤러리의 김홍석은 올해로 제 5회를 맞는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2014’에 참여하였다. 김홍석은 그의 대표적인 브론즈 조각작품 곰 같은 구조물을 요코하마 미술관 근교 미나토미라이 지하철 역 상가에 설치하였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요코하마 트리엔날레는 금년 작가 모리무라 야스마스를 총감독으로 화씨 451도의 예술이라는 주제로 개최되었다.

뿐만 아니라 이 작품은 현재 뉴욕시내의 월스트리트 근교 트라이베카 공원 내에도 설치되어있는데 이는 1967년부터 뉴욕시가 주관하는 공원 내 조경을 위한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되었으며 11월 말까지 설치예정이다.
김홍석은 쓰레기 비닐 봉투와 같은 주체적인 것을 보조하는 부자재, 곧 보조기능의 재료가 지니는 사회적인 맥락을 통해 비미술적인 재료가 작품의 주체로 연출되는 의도를 표현했다.

전시기관 : The City of New York / Park & Recreation
전시 장소: Tribeca Park, NYC
전시기간 : 2014년 5월 5일 – 2014년 11 월 21
웹사이트 : http://www.nyc.gov/parks
 
 
16 김수자, 김홍석, 김기라, 이수경, 이기봉, 정연두 대만 현대미술관 그룹전 참여
April 19, 2014 ~ June 15, 2014



전시작가: 김홍석, 김수자, 김기라, 이수경, 이기봉, 정연두, 이이남 등 19 명
전시기관: 대만 현대미술관, 대만
전시명: K-P.O.P.: Korean Contemporary Art
전시기간: 2014년 4월 19일 – 6월 15일
웹사이트: http://www.mocataipei.org.tw/blog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김홍석, 김기라, 이기봉, 이수경, 정연두 작가는 대만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시 <K-P.O.P.: Contemporary Korean Art>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K-pop의 전세계적인 인기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면서 그에 맞추어 현대 한국미술과 문화를 포괄적으로 개관하고자 마련되었다.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김홍석, 김기라, 이기봉, 이수경, 정연두 등 19명의 한국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전시는 오늘날 한국 작가들이 미디어 혹은 문화적 주제 안에서 그들만의 선택을 바탕으로 창조해내는 다양한 예술과 그것의 면모를 발견하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본 전시는 6월 15일까지 계속된다.
 
 
17 김홍석, 토탈미술관 <Utopian Days x Freedom > 그룹전 참여 Gimhongsok to participate in < Utopian Days x Freedom > at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March 20, 2014 ~ April 13, 2014


전시작가: 시징맨 Xijing Men
(김홍석 Gimhongsok, 첸 샤오시옹 Chen Shaoxiong, 츠요시 오자와 Tsuyoshi Ozawa)
전시기관: 토탈미술관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전시명: Utopian Days x Freedom
전시기간: 2014년 03월 20일 – 2014년 04월 13일
웹사이트: http://www.totalmuseum.org


토탈미술관에서 시징맨의 그룹전이 열린다. 토탈미술관에서 Utopian Days x Freedom
비디오페스티벌이 2014년 3월 20일부터 4월 13일까지 개최되며, 이 프로젝트는 Haily Grenet,
Martin Schulze, 양정선에 기획으로 이루어졌다.
Utopian Days x Freedom은새로운 공간을 통해 자유에 대한 개념을 사람들이 개방적인 사고의 전환으로 자유롭게 접근하는 기회를 가질수 있는 전시이다.

Xijing Men will participate in a group exhibition at the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Total Museum is pleased to host the video festival Utopian Days x Freedom from March 20th to April 13th 2014, a project curated by Haily Grenet, Martin Schulze and Jeongsun Yang.
The Festival Utopian days x Freedom aspires at creating a space, where people have the opportunity to openly think, approach and share about the concept of freedom.
 
 
18 김홍석, 마이클 주, 박미나, 정연두 작가 부산시립미술관 <한국미술, 대항해 시대를 열다>전 참여 Gimhongsok, Michael Joo, MeeNa Park, Yeondoo Jung participate in at Busan Museum of Art
May 17, 2013 ~ July 07, 2013


전시작가: 김홍석, 마이클 주, 박미나, 정연두 Gimhongsok, Michael Joo, MeeNa Park, Yeondoo Jung
전시기관: 부산시립미술관 Busan Museum of Art
전 시 명: <한국미술, 대항해 시대를 열다>
전시기간: 2013년 5월 17일 – 2013년 7월 7일
웹사이트: http://art.busan.go.kr/

국제갤러리 김홍석, 박미나, 정연두 작가는 부산시립미술관의 <한국미술, 대항해 시대를 열다> 그룹전에 참여한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한국미술 대표 작가들의 회화, 사진, 설치, 영상 작품들이 포함된 본 전시에서 현재 서울 삼성미술관 플라토에서 개인전을 갖고 있는 김홍석은 레진 페인팅과 비디오 작업,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마이클 주는 설치작업, 사회와 문화를 구성하는 ‘색’과 ‘언어’의 회화화를 발현시키는 박미나는 ‘색상 회화’, 그리고 과거와 현재, 허구와 현실, 진실과 거짓에 대한 재고를 유도하는 정연두는 사진 및 비디오 작품을 선보인다.
 
 
19 10th Anniversary Exhibition. All You Need Is LOVE: From Chagall to Kusama to Hatsune Miku 개관 10주년 기념전. 당신에게 필요한 건 사랑 뿐: 샤갈부터 구사마, 그리고 하쓰네 미쿠까지
April 26, 2013 ~ September 01, 2013


전시작가: 김홍석
전시기관: 모리미술관 Mori Art Museum
전시명: 10th Anniversary Exhibition. All You Need Is LOVE: From Chagall to Kusama to Hatsune Miku - 개관 10주년 기념전. 당신에게 필요한 건 사랑 뿐: 샤갈부터 구사마, 그리고 하쓰네 미쿠까지
전시기간: 2013년 4월 26일 – 2013년 9월 1일
웹사이트: http://www.mori.art.museum/english/contents/love/index.html
 
 
20 김홍석 개인전 <좋은 노동 나쁜 미술> 플라토 개최 Gimhongsok Participates in “Good Labor, Bad Art” at Plateau.
March 07, 2013 ~ May 26, 2013


전시작가: 김홍석
전시기관: 플라토 Plateau
전시명: 좋은 노동, 나쁜 미술
전시기간: 2013년 3월 7일 – 2013년 5월 26일
웹사이트: http://www.plateau.or.kr/html/index.asp

김홍석 작가의 개인전 <좋은 노동 나쁜 미술>은 2013년 3월 7일부터 5월 26일 까지 삼성 미술관 플라토에서 개최된다. 작가는 이번 개인전을 통해 현대미술의 윤리적 정치성에 대한 새로운 의제를 제안한다. 특히, 신작 <좋은 비평, 나쁜 비평, 이상한 비평>을 비롯 작품에 개입되는 타인의 지적 노동과 경제적 보상에 대한 사회적 합의과정을 조명한다. 뿐만 아니라 작품의 유쾌한 이미지 이면에 존재하는 자본주의의 묵직하고 날카로운 현실 비평을 함축하여 보는 이에게 양가적인 심상을 전달한다.

Gimhongsok will hold a solo exhibition entitled Good Labor, Bad Art at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from March 7th through May 26th, 2013. This exhibition focuses on his on-going examination of ethical issues within contemporary art. Included in the exhibition is his new work Good Critique, Bad Critique, Strange Critique. His works provide a sharp and witty critique on the duality of the capitalist society and encourage the viewers to take a broader perspective in examining the way a social agreement is reached in making an artwork.
 
 
21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 서울시립미술관 신소장작품전 참여 Lee Ufan, Hong Seung-Hye, Gimhongsok, Kira Kim, Haegue Yang, Participate in “New & Now: SeMA’s New Acquistions 2012”
January 18, 2013 ~ March 17, 2013


전시작가: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
전시기관: 서울시립미술관 Seoul Museum of Art
전시명: 2012 신소장작품展 New&Now : SeMA’s New Acquisitions 2012
전시기간: 2013년 1월 18일 – 2013년 3월 17일
웹사이트: sema.seoul.go.kr/kor/exhibition/exhibitionList.jsp

국제갤러리의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작가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New & Now: 서울시립미술관 2012 신소장작품」전시에 참여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은 이번 신소장품 전시를 통해 작년간 수집한 총 198점의 수집작품들 가운데 선택된 39점의 주요 조각 및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이 전시는 컬렉션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동시에 관객에게 현재진행형의 현대미술을 전파, 교감시킨다는 소통의 의미를 지닌다. 특히 이는 국내•외로 왕성하게 활동하는 작가들을 독려하며,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강조하고, 나아가 참여작가들의 창작 의지를 고취하고자 한다.

The works of Lee Ufan, Hong Seung-Hye, Gimhongsok, Haegue Yang, and Kira Kim are included in the 「New & Now : SeMA’s New Acquisitions 2012」 exhibition at the Seoul Museum of Art. The exhibition presents 39 sculptures and installation work among the total of 198 pieces which were acquired by the Museum last year. The exhibition signals a turning point for SeMA's collection and also provides the viewers an opportunity to engage in an open dialogue with the current trends of contemporary art.
 
 
22 김홍석 작가 <제 7회 아시아 퍼시픽 트리에날레(APT7)> 참여
December 08, 2012 ~ April 14, 2013


전시제목: 제 7회 아시아 퍼시픽 트리엔날레 The 7th Asia Pacific Triennial of Contemporary Art (APT7)
전시기관: 퀸즈랜드 아트갤러리 Queensland Art Gallery(QAG), Australia
전시기간: 2012년 12월 8일 – 2013년 4월 14일
개관시간: 주중: 10am – 5pm, 주말 및 공휴일: 9am – 5pm,
웹사이트: http://www.qagoma.qld.gov.au/

국제갤러리 전속 김홍석 작가는 현재 호주 브리스번에서 진행 중인 아시아 퍼시픽 트리엔날레(APT7)에 참여하고 있다. 1993년에 시작되어 올해로 7회를 맞이한 아시아 퍼시픽 트리엔날레는 호주를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의 현대 미술을 조명하며 명실공히 주목할 만한 예술 행사로 자리잡아왔다. 총 27개국에서 초청된 75명의 작가 및 그룹들의 290여 점의 작업을 소개하는 본 행사는 5개월간의 전시 기간 동안 브리스번 시내에 위치한 퀸스랜드 아트 갤러리(QAG)와 갤러리 오브 모던아트(GOMA)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본 전시에 소개된 김홍석 작가의 작품은 <개 같은 형태>(2009)와 <기울고 과장된 구성에 대한 연구-LOVE>(2012)로 이 중 <개 같은 형태>의 경우 지난 6월, 퀸스랜드 아트 갤러리에 소장된 바 있다.

Kukje Gallery is pleased announce Gimhongsok’s participation in the 7th Asia Pacific Triennial of Contemporary Art in Brisbane, Australia. Marking the twentieth anniversary of the series, APT has been the only exhibition series in the world to focus exclusively on the contemporary art of Asia, the Pacific and Australia. This year, APT7 expands the Triennial’s geographic scope and physical scale, with over 290 works by 75 artists and artist groups from 27 countries on display across all of GOMA and QAG in the heart of Brisbane. Gimhongsok’s two sculptures, A Study on Slanted and HyperbolicConstitution-LOVE (2012) and Canine Construction (2009), which was acquired by Queensland Art Gallery last June, will be on display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23 김홍석 작가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12> 그룹전 참여
August 31, 2012 ~ November 11, 2012


전 시 명: 올해의 작가상: 20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본관
전시기간: 2012년 8월 31일 – 11월 11일
참여작가: 김홍석, 문경원·전준호(공동작업), 이수경, 임민욱
관람시간: 10:00 – 18:00 (토 – 일요일: 오후 9시까지)
홈페이지: http://www.moca.go.kr

국제갤러리 전속 김홍석 작가는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정형민)과 SBS가 공동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12》 전시작가에 문경원·전준호(공동작업), 이수경, 임민욱 작가와 함께 선정되었다. 지난 1995년 처음 신설된 이래 연령 및 장르를 불문하고 매해 한국미술계에서 가장 작품 활동이 두드러지고 창작의욕이 왕성한 작가를 선정하여 개인전을 개최한 국립현대미술관의 『올해의 작가』 전시제도는 금년 새롭게 개편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년도에는 미술관 내·외부의 10인의 추천위원들의 추천과 5인의 국내·외 심사위원단에 의한 심사가 이루어졌고 심사위원단은 정형민(국립현대미술관 관장), 김복기(아트인컬쳐 발행인), 정도련(MoMA 큐레이터), Hans Ulrich Obrist(Serpentine Gallery Director), Yilmaz Dziewior(Kunthaus Bregenz Director) 등으로 이루어졌다. 다양한 미술계의 여러 수상제도와는 달리 선정된 작가가 실질적으로 작품 활동과 창작활동에 후원을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한 이 미술후원제도에 선정된 작가들에게는 8월 31일부터 11월 11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1,2 전시실과 중앙홀에서 진행되는 《올해의 작가상: 2012》전의 출품 기회와 이론가 매칭 프로그램, 그리고 SBS에서 제공하는 3,000만원의 SBS Grant가 제공된다. 이외에 영상미디어, 퍼포먼스 등의 시간성이 개입된 작업을 주로 하는 작가들의 작업 특성을 감안하여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들에게는 ‘디지털 도록’이 제작되어 세계적 보급망을 통해 보다 많은 관객에게 노출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올 11월 초에 발표하는 최종작가에게는 『올해의 작가상: 2012』를 수여하고, 전담 큐레이터 제도를 통한 지속적인 지원과 작가 개인 도록 발간 및 작품매입의 혜택이 주어질 예정이다.

<자료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24 김홍석 참여 Xijing Men, 아트아시아퍼시픽(AAP) 매거진에 소개
July 24, 2012 ~ July 24, 2012


현대미술 전문 잡지인 아트아시아퍼시픽(AAP)의 2012년 7월·8월호에 한·중·일 트리오 시징맨(Xijing Men)을 언급한 기사가 게재되었다. 서경인(西京人)이라는 뜻을 지닌 시징맨은 한국의 김홍석(Gimhongsok), 중국의 첸 샤오시옹(Chen Shaoxiong), 일본의 츠요시 오자와(Tsuyoshi Ozawa)로 이루어진 프로젝트 기반의 협력그룹으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시징’이란 도시에 관한 다섯 가지의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내가 어떻게 걱정하는 것을 그만두고 예술을 사랑하게 되었는지 How I learned to Stop Worrying and Love Art”라는 제목의 편집자의 말 중 발췌된 부분은 다음과 같다. “7월 말 런던에서 열릴 예정인 2012 올림픽을 앞두고 아트아시아퍼시픽의 편집장 올리비에 크리셔는 2008 베이징 올림픽 기간 동안 개최되었던 아트 트리오 시징맨의 시징 올림픽을 회고한다. 크리셔에 의해 ‘거창한 행사에 대한 막연하게 짜인 조롱’이라 표현된 시징 올림픽은 잠자는 마라톤, 담배 릴레이 경주, 맥주뚜껑을 한 손가락으로 들어올리는 역도와 같은 종목들로 이루어져 있다. 이들 트리오의 허구 도시 서경(西京)에 대한 모든 협업은 세 작가들이 지속해온 우정과 함께 세 문화와 예술적 실행을 더욱 친밀하게 만들고자 하는 순수한 열망에서 비롯되었다.” 해당 부분이 포함된 편집자의 말 전문은 하기 링크에서 확인 가능하다.

With the 2012 Olympics set to launch in London in late July, AAP managing editor Olivier Krischer looks back to the 2008 Beijing Olympics, when the art-trio Xijing Men (Tsuyoshi Ozawa from Japan, Chen Shaoxiong from China and Gimhongsok from Korea) staged their own “Xijing Olympics,” which Krischer describes as a “loosely scripted mockery of the pomp and spectacle,” with events such as a sleep marathon, a cigarette relay race, and beer-bottle-cap one-finger weightlifting. All of the trio’s collaborations about the fictitious “Western capital” of Xijing are rooted in the artists’ enduring friendship and a genuine desire to bring three cultures, and artistic practices, closer together.

Source: "How I learned to Stop Worrying and Love Art", Editor's Letter by Elanie W. Ng from Jul/Aug 2012 ArtAsiaPacific

http://artasiapacific.com/Magazine/79/HowILearnedToStopWorryingAndLoveArt
 
 
25 김기라, 김홍석 작가 제 6회 아시아 비디오아트 페스티벌 참여
June 22, 2012 ~ August 16, 2012


전시제목: 2012 Move On Asia
전시기관: 대안공간 루프, 서교예술실험센터, 서울시립미술관
전시기간: 대안공간 루프: 2012년 6월 22일 – 8월 16일 / 서교예술실험센터: 2012년 6월 20일 – 7월 5일 / 서울시립미술관: 2012년 6월 22일 – 8월 16일
웹사이트: http://www.galleryloop.com, http://www.moveonasia.net

2004년부터 시작된 “Move on Asia”는 해마다 아시아 15개국 출신 약 20여 명의 큐레이터와 약 40여 명의 작가가 참여하면서 진행되어온 ‘아시아 비디오아트 페스티벌’이다. 이 프로젝트는 전시와 포럼, 출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매해 새롭게 정립된 주제에 맞춰 전시와 더불어 많은 담론을 생산해왔다. 이번에 개최되는 제 6회 ‘Move on Asia’는 지난 1회부터 5회까지 전시에 참여해온 144명의 아시아 영상작가와 함께 아시아 비디오아트의 과거와 현재를 다시 바라보는 기회이다. 또한 13개국 13명의 아시아 큐레이터가 참여하는 이틀간의 포럼에서는 아시아 각국의 비디오아트 신을 소개하고, 21세기 아시아 무빙이미지의 새로운 담론과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다. 또한 전시는 아시아와 유럽을 순회하며 다양한 국가의 관람객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자료 출처: 대안공간 루프>

Begun in 2004, Move on Asia is an annual event organized by the Asia Curators Network. It is an 'Asian video art festival' involving the participation of 20 curators and 40 video artists from 15 nations in Asia. Move on Asia is comprised of exhibitions, seminars, and publications, generating discourses around a different theme each year. For the current 6th Move on Asia, we will explore the past and present of video art in Asia by re-examining the 144 artists who have participated in the previous 1st to 5th exhibitions. Furthermore, 13 curators from 13 nations will participate in the seminar to introduce the video art scene in different nations and shed light on the future development of moving image in the 21st century. The exhibition will also travel in Asia and Europe to engage with a wider and international audience.
 
 
26 김홍석 작가 도쿄 레이디 디올 그룹전 참여
April 22, 2012 ~ May 20, 2012


Lady Construction
2012
bronze
70 x 35 x 19 cm


전 시 명: Lady Dior As Seen By
주 최: 크리스찬 디올 꾸뛰르 Christian Dior Couture
전시기간: 2012. 4. 22 (일) – 5. 20 (일)
전시장소: 도쿄 크리스찬 디올 플래그쉽 스토어 Wako Namiki Bld., 4-3-1 Ginza-chou-ku, Tokyo
전시관람: 오전 11시 – 오후 8시
홈페이지: www.ladydior-art.com

국제갤러리 전속 김홍석 작가는 레이디 디올백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제작한 신작 을 선보인다. 크리스찬 디올 꾸뛰르의 커미션으로 제작된 이 작품은 현재 도쿄 크리스찬 디올 플래그쉽 스토어에서 진행 중인 “Lady Dior As Seen By” 그룹전에서 전시되고 있다. 총 70여 점에 달하는 전시 작품들은 국제적으로 활동하는 현대미술작가들의 작업으로 레이디 디올의 상징적 스타일이 각각의 독특한 작업 방식과 결합해 새롭게 탄생한 작품들이다.
김홍석 작가의 은 비닐 봉지를 겹겹이 쌓아 가방의 윤곽을 만든 후 얇은 끈을 사용해 디올만의 독특한 누빔 패턴을 만들어낸 뒤 주형으로 떠낸 브론즈 작품이다. 비닐 봉지는 일상에서 흔히 발견되는 사물로 김홍석 작가가 이전 프로젝트에서 자주 전환시킨 공공 미술적 오브제이다. 이 작품은 사회의 공적 공간에서 이미 친숙하게 존재하는 비닐 봉지라는 오브제를 다른 장소에 다른 이야기로 나타냄으로써 작가가 부여한 언어적 장치에 의해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특수한 오브제로 전환된다.

Gimhongsok was commissioned by Dior to create an artwork inspired by the iconic Lady Dior bag. The work made specifically for this commission is now exhibited in the Lady Dior As Seen By exhibition in Tokyo, which presents more than seventy creations from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ists who, each in their own unique way, pay tribute to a Dior style icon.
Gimhongsok’s interpretation of the Lady Dior involves using plastic bags which were assembled into a bag-like shape and then hand-tied the signature quilted pattern using a thin rope. Finally, the mold was cast in bronze. Plastic bags has been often used by Gimhongsok, represents a material that is temporal, uniquely individual and collective at the same time. It is an indispensible component of every society and as such, encountering this everyday material arranged and presented in a new context evokes an experience that is foreign, unfamiliar, and mysterious.
 
 
27 SASA[44], 김소라, 김홍석, 우순옥 작가 문화역서울 284, <카운트다운> 프로젝트 참여
August 09, 2011 ~ February 09, 2012

정연두 <타임캡슐Ⅱ> 철, 하이막스, 컴퓨터, LED 조명, 카메라 설치, 650 x 290 x 250cm, 2011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기간: 2011. 8. 9 – 2012. 2. 9
장소: 문화역서울 284 (구)서울역사 전관
총감독: 김성원 (국립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과 교수)
참여작가: 김소라, 김수자, 김주현, 노재운, 박찬경, 배영환, 슬기와 민, 안규철, 안은미 외 24인, 양수인, 오인환, 우순옥, 이불, 이수경, 잭슨홍, 조덕현, 최수환 & 이세옥, 한계륜, 함진, SASA[44], SSAP (Seoul Sound Archive Project)

국제갤러리 소속작가인 SASA[44], 김소라, 김홍석, 우순옥 작가 등은 2011년 8월 9일 (구)서울역사의 원형복원 개관과 2012년 3월 문화역서울 284의 공식출범의 <카운트다운>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카운트다운>은 (구)서울역사가 21세기를 향한 생활문화 생산의 발원지로 재탄생 할 수 있는가를 질문하며, 문화재와 동시대 문화의 생산적 공존을 모색한다. 첫 카운트다운은 2011년 8월 복원개관과 함께 시작되며 6개월 동안 단계적으로 전개되다가 2012년 2월 종료되며, 카운트다운의 종료와 함께 문화역서울 284의 본격적 공존을 가동시키게 된다.


프로젝트 구성
(구)서울역사의 복원된 물리적 장소 속에서 시간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전 장르의 창작프로젝트들로 구성된다. <카운트다운>은 8월9일 오프닝을 기점으로 6개월 동안 총 35명의 현대예술작가들의 프로젝트가 (구)서울역사 공간 전체에 점진적으로 추가된다. <카운트다운> 프로젝트에서 소개되는 예술작품들은 원형과 변형, 과거/현재/미래, 인류와 문화의 이동과 교류의 매개체이며, 관객에게 과거와 함께 미래를 여행할 수 있는 특이한 경로를 제안한다.



Culture Station Seoul 284 (Former Seoul Station)
Open on August 9, 2011

Since its opening in 1925, the former Seoul Station (Historical Site No. 284, designated on September 25, 1981) had been a hub of migration and exchange between the Korean people for about a century, playing a key role in the dramatic changes that occurred in their lives. The building is currently having its original form restored and, when completed, will turn its historic position in the background of Korea’s economic growth and change in daily life to a venue for Korea’s future-oriented culture and creativity.

a project celebrating the opening of the Former Seoul Station, will take place for six months from August 9, 2011. The full-fledged operation of Old Seoul Station Building as a multifunctional culture space will start from March 2012.

The Source of the Contents: www.seoulstation.org
 
 
28 김홍석, 정연두 작가 아르코 미술관 그룹전
March 22, 2011 ~ April 20, 2011
전시제목: 인터뷰 Interview & Artists as an Interviewer
장소: 아르코 미술관
전시기간: 2011년 3월 22일 –  4월 20일
개관시간: 11:00am –  7:00pm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arkoartcenter.or.kr




김홍석 Gimhongsok (Korean, 1964)
The Talk
2004
Single channel video(color, sound), DVD format
26 min 9 sec loop





정연두 Yeondoo Jung (Korean, 1969-)
Handmade Memories – Jeju Island Camel
2008
Video, 8:14 minutes, 52" LCD monitor
124 x 72.2 x 5.3
 
 
29 Antithesis of Boundary(경계의 대립), 개인전
September 23, 2010 ~ October 30, 2010


김홍석 Gimhongsok
전시제목 : Antithesis of Boundary(경계의 대립), 개인전
장소 : 티나킴 갤러리(Tina Kim Gallery, New York)
전시기간 : 2010년 9월 23일 – 10월 30일
웹사이트 : www.tinakim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