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Yeondoo Jung
(Korean, 1969)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Yeondoo Jung Participates in Compulsion to Repeat, Group Exhibition at the Seoul Museum of Art
November 27, 2019 ~ March 08, 2020

Installation view of Compulsion to Repeat, Seoul Museum of Art, Korea, 2019

Artist: Yeondoo Jung (정연두)
Exibition Dates: Nov 27, 2019 - Mar 08, 2020
Exhibition Venue: Seoul Museum of Art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Website: www.sema.seoul.go.kr/ex/exDetail?currentPage=1&glolangType=ENG&exGr=&museumCd=&targetDate=20200128&searchDateType=CURR&exSearchPlace=&exNo=442703&searchPlace=&kwd=EXF01&kwdValue=

The contemporary artist Yeondoo Jung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Compulsion to Repeat at Seoul Museum of Art, Korea. Featuring a roster of nine contemporary artists including Yeondoo Jung, Yongkwan Kim, Jeamin Cha, New Mineral Collective, Emilija Škarnulytė, and Omer Fast, this exhibition explores how compulsion operates within the complexity of the capitalist system and its emancipatory potentials. As can be inferred from the title, Compulsion to Repeat highlights the repetitive trait of compulsion while pointing to the very repetitiveness as a potential of overcoming it.

Yeondoo Jung, whose work examines the border between reality and imagination through a diverse range of mediums including photography, video, and installation based on performance, introduces DMZ Theater Series – Dora Theater (2019) for this exhibition. Made in collaboration with the producer Surya, DMZ Theater Series – Dora Theater is one among a series of photographic installation works that capture the DMZ observatory from thirteen different regions from Ganghwa Island to Goseong, all taken in between winter of 2017 to spring of 2019. Each work from the series is based on a narrative specific to the location it was taken in. Dora Observatory, which is the backdrop of Jung’s work currently on view in the exhibition, is at once a symbolic location that points to the history of division and the fruit of capitalist ideology, built as a unification and national security tour complex. Jung has overlapped a number of photographs in order to produce a single plane where reality and imagination coexist. DMZ Theater Series – Dora Theater repeats the compulsion to determine whether the era we live in is in "division or unification," in doing so imagining a non-existent third reality and revealing the collective unconscious. Featuring 45 works including video, sculpture, and image, this exhibition is on view through March 8, 2020. 


정연두, 서울시립미술관 그룹전 《강박²》 참가

현대미술가 정연두는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강박²》에 참여한다. 정연두를 비롯해 김용관, 차재민, 뉴 미네랄 콜렉티브(New Mineral Collective), 에밀리아 스카눌리터(Emilija Škarnulytė), 오메르 파스트(Omer Fast) 등 9명(팀)의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자본주의 체제 속에서 강박이 작동하는 방식과 그 대안의 가능성을 이야기한다. 제목이 시사하듯 강박의 반복적인 속성에 주목하는 동시에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 또한 반복에 있음을 피력하는 《강박²》는 이렇게 강박에 내재된 해방의 가능성을 탐구한다.

그간 허구와 현실의 경계를 탐구하며 퍼포먼스 기반의 사진, 영상, 설치 작업을 전개해온 정연두는 이번 전시에서 <도라 극장>(2019)을 선보인다. 연출가 수르야(Surya)와의 협업으로 진행된 이번 작품은 2017년 겨울부터 2019년 봄까지 강화도부터 고성에 이르는 13개 지역의 DMZ 전망대를 계절 별로 촬영하고 이 지역에 얽힌 이야기들을 연출해 담은 사진 설치 연작 중 하나다. 작품의 배경인 도라 전망대는 분단의 역사를 상징하는 동시에 ‘통일 안보관광’이라는 자본주의 목적 하에 만들어진 장소로, 작가는 이곳에서 촬영한 여러 장의 사진을 한 화면에 중첩시키는 방식을 통해 현실과 상상의 공존을 구현한다. <도라 극장>은 ‘분단 혹은 통일’이라는 이 시대의 강박을 반복함으로써 지금 한국에 살고 있는 우리가 갖고 있는 집단적 무의식을 드러내는 동시에, 지금껏 존재하지 않은 제3의 장소를 상상해보도록 독려한다. 영상, 조각, 이미지 등 45점의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오는 3월 8일까지 진행된다.

[Source from Seoul Museum of Art press release and handout texts]
 
 
2 Lee Ufan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Highlight. K-ART at Pyeongchang, Korea
February 09, 2018 ~ February 25, 2018

Image provided by Pyeongchang 2018

Artists: Lee Ufan (이우환), Yeondoo Jung (정연두)
Exhibition Title: Highlight. K-ART (한국현대미술의 하이라이트)
Exhibition Dates: Feb 9 – Feb 25, 2018
Exhibition Venue: Culture-ICT Pavilion, PyeongChang Olympic Plaza (강원도 평창 문화ICT관 1층 근현대미술관)
Participating Artists: Around 20 artists including Lee Jung-seob (이중섭), Kim Whanki (김환기), Kang Ik-joong (강익중), Lee Ufan (이우환), Yeondoo Jung (정연두)
Website: www.pyeongchang2018.com/ko/culture/
 
Lee Ufan and Yeondoo Jung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Highlight. K-ART from February 9 to 25, 2018, at the Culture-ICT Pavilion, PyeongChang Olympic Plaza, Korea. This exhibition is part of the Cultural Programme of The PyeongChang 2018 Olympic and Paralympic Winter Games, which aims to promote cardinal Olympic values and ideals, as well as encourage public participation, showcasing works encompassing painting, sculpture, installation, and media by approximately twenty Korean artists. Featured artists include both historically significant masters and emerging artists who exemplify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 not only highlighting important movements within Korean art history but also portraying its inherent beauty and dynamism. The works are divided into three themes that constitute the exhibition: Scene of Life, Reflection of Imagery, and Connecting with the World. Lee Ufan will exhibit works from his signature series From Line and From Point, while Yeondoo Jung will showcase his acclaimed video work CineMagician.


이우환, 정연두, 평창에서 《한국현대미술의 하이라이트》 전 참가

국제갤러리의 이우환과 정연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맞춰 2월 9일부터 25일까지 강원도 평창 문화ICT 관에서 개최되는 《한국현대미술의 하이라이트》전에 참가한다. 이 전시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올림픽의 가치를 알리고 사람들의 참여를 도모하는 2018 평창 문화올림픽의 일환으로 기획되었으며, 회화, 조각, 설치, 미디어 등 거장의 작품부터 젊은 작가까지 한국 동시대 미술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작가 20여 명의 작품을 통해 한국 근현대를 관통하여 동시대까지 한국 미술의 주요 흐름을 짚어줄 뿐만 아니라 한국 현대미술의 아름다움과 역동성을 보여줄 것이다. 작품들은 <삶의 풍경>, <심상의 반영>, <세상과의 소통>이라는 세 개의 주제로 묶어 설치되며, 이우환은 대표적인 작품인 <선으로부터>와 <점으로부터>를, 정연두는 <시네매지션>을 출품한다.

[Source from Pyeongchang 2018 website]
 
 
3 Hein-kunn Oh, Kyungah Ham, Park Chan-kyong,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at New Art Exchange, Nottingham, UK 
January 27, 2018 ~ April 15, 2018
 
Hein-kuhn Oh, A corporal on red clay, May 2010, 110 x 147 cm, digital c-print.

Artists: Yeondoo Jung (정연두), Park Chan-kyong (박찬경), Kyungah Ham (함경아), Hein-kuhn Oh (오형근)
Exhibition Title: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Exhibition Dates: Jan 27 – Apr 15, 2018
Exhibition Venue: New Art Exchange, Main Gallery & Mezzanine Gallery, Nottingham, UK
Website: www.nae.org.uk/exhibition/the-real-dmz/132

Yeondoo Jung, Park Chan-kyong, Kyungah Ham, and Hein-kuhn Oh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at New Art Exchange in Nottingham, England. The Real DMZ Project is a contemporary art project based on research conducted on the DMZ (Demilitarized Zone) in South Korea and its border area. As part of Korea/UK 2017-18, a celebration of British and Korean art and culture, the exhibition invites eight South Korean artists who address the reality of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the persisting violence, tension and various perceptions of North Korea. The installation includes new work by Yeondoo Jung, along with embroidery pieces by Kyungah Ham that question the representations of North Korea that permeate the mainstream media and provide new, inventive possibilities of imagining the North. Also part of the show are Hein-kuhn Oh's photographs that portray conflicting moments of violence, anxiety, and absurdity, and Park Chan-kyong's new video work that reveals the vulnerable, humanistic sides of North Korea through ordinary and tender moments of childhood.


정연두, 박찬경, 함경아, 오형근, 영국 NEW ART EXCHANGE에서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참가

정연두, 박찬경, 함경아, 오형근은 영국 노팅엄의 New Art Exchange에서 열리는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에 참가한다. The Real DMZ 프로젝트는 한반도의 비무장지대 DMZ와 그 접경지역에 관한 연구를 바탕으로 진행하는 동시대 미술 프로젝트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영국 노팅엄의 New Art Exchange에서 8명의 한국 작가들은 분단과 긴장을 포함한 북한에 대한 여러 인식들을 다루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정연두의 신작과 함께 함경아는 매체에서 은연중에 다뤄지는 북한에 대한 이미지에 의문을 제기하며 새로운 인식을 전달하는 작품을 출품한다. 오형근은 사진작업으로 폭력의 대립상황을 포착하고, 박찬경은 순하고 어린 북한의 소년병의 모습으로 북한의 인간적인 모습을 그려낸 신작 영상작품을 선보인다.

[Source from New Art Exchange press release]
 
 
4 정연두,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에서 《Petit h》 컬렉션 전 참가
November 22, 2017 ~ December 17, 2017


전시작가: 정연두
전시제목: Petit h
전시기간: 2017년 11월 22일 – 12월 17일
전시기관: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
웹사이트: http://maisondosanpark.hermes.com/en/
 
정연두는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에서 11월 22일부터 12월 17일까지 열리는 컬렉션전 ‘쁘띠 아쉬(Petit h)’에 참가한다. 에르메스의 6대손인 파스칼 뮈사르(Pascale Mussard)가 2010년 탄생시킨 ‘쁘띠 아쉬’는 사용하고 남은 소재들과 브랜드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티스트와 디자이너들이 한 곳에 모여 새로운 오브제들을 탄생시키는 크리에이티브한 워크샵으로, 파리에서 상시판매를 하는 한편 전세계적인 순회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서울 전시를 위해 정연두는 계절의 변화와 아름다움을 마술적 신비로움으로 표현한 시노그래피를 선보이며 메종 에르메스 공간을 키네틱 아트가 가득한 곳으로 새롭게 변화시킨다. 2004년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의 최종 3인작가로 선정되기도 했던 정연두는 현재 허구와 현실의 경계를 탐구하며,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현대 미디어아티스트로 사진과 영상, 마술, 퍼포먼스 등의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작품세계를 펼치고 있다.  

Yeondoo Jung is featured in the Petit h exhibition at the Maison Hermès Dosan Park in Seoul from November 22 to December 17, 2017. Created in 2010 by Pascale Mussard, a member from the 6th generation of the Hermès family, Petit h is a creative workshop where artists and designers come together to create new objet works with Hermès materials cutouts. Petit h is held on rotation across the world, while works that were on view at the exhibition are on sale at the Maison Hermès in Paris. For the Seoul exhibition, Yeondoo Jung presents a scenography that features the beauty of changing seasons in magical mystery, transforming the Maison Hermès Dosan Park into a kinetic art space. Jung, one of the three finalists of 2004 Hermès Foundation Missulsang, explores the border between reality and imagination and listens to the voices of people today through various mediums including photography, video, magic and performance. 


[Source from Maison Hermès Dosan Park website]
 
 
5 김기라, 정연두, Sasa[44], 박미나,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참가
September 21, 2017 ~ December 20, 2017


전시작가: 김기라, 정연두, 사사, 박미나
전시기간: 2017년 9월 21일 – 12월 20일
전시장소: 만리동광장 우리은행 중림지점 앞
웹사이트: http://sculture.seoul.go.kr/archives/81798
 
국제갤러리의 김기라, 정연두, 사사, 박미나의 작품이 9월 21일부터 서울역 앞에 설치된 《서울로 미디어캔버스》에 상영된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서울은 미술관’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그 일환으로 9월 21일부터 12월 20일까지 ‘서울로 7017’ 옆에 설치된 미디어플랫폼에 전문작가의 미디어아트와 시민 영상작품이 소개되는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를 진행한다. 미디어아트 작품들은 평일 오후 6시, 주말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 각 작품별 10분 이내로 전시되며, 공모를 통해 선정한 시민영상작품과 시민참여프로그램도 송출된다. Sasa[44]와 박미나는 그래픽디자이너 슬기와 민과 함께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SMSM으로 참가하여 공공미술을 통한 치유와 회복의 염원을 담은 작품 <색깔의 힘 7017>을 선보인다. 정연두는 미아동, 신길동, 아현동 등 서울의 재건축지역의 골목길을 촬영하여 소소한 삶의 기억을 기록한 작품 <Building Recollections 기억은 집과 함께 자란다>를 출품한다. 김기라는 김형규 작가와 협업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사람의 시_이미지에게 듣는다> 를 통해 불확실한 사회에 대한 시대정신을 담아낸다.

Works by Kira Kim, Yeondoo Jung, Sasa[44], and MeeNa Park will be screened for Seoullo Media Canvas at the Seoul Station from September 21, 2017. This event is held as part of the ‘Seoul is Museum' project, whic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has been spearheading since 2016, and video works by both practicing artists and the public will be introduced at a media platform installed next to Seoullo 7017. Ten minutes of each video work will be on display from 6:00pm on weekdays and 5:00pm to 11:00pm on weekends. Sasa[44] and MeeNa Park are exhibiting as a project collective named ‘SMSM’ that is organized with the graphic designers of the duo Sulki & Min. The group presents the work Power of Color 7017, which frames the desire to heal and encourage social recovery by way of public art. Yeondoo Jung presents Building Recollections, a video work documenting recollections of the everyday life through images from the alleyways of reconstructed areas in Seoul, including Mia-dong, Singil-dong and Ahyeon-dong. Kira Kim has collaborated with the fellow artist Kim Hyung-Kyu to create The Poem of the Sky, Wind, Stars and People_Listening to Images, which presents the zeitgeist of uncertain times.  


[Source from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ebsite]
 
 
6 정연두, 미국 플로리다 Norton Museum of Art에서 개인전 개최
May 02, 2017 ~ August 13, 2017

Still from Documentary Nostalgia (2007), video, 85 min. Courtesy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전시작가: 정연두
전시제목: Yeondoo Jung: Behind the Scenes
전시기간: 2017년 5월 2일 ㅡ 2017년 8월 13일
토크일정: 2017년 6월 1일 목요일 오후 6시 30분
전시기관: Norton Museum of Art, Palm Beach, Florida
웹사이트: http://www.norton.org/index.cfm?fuseaction=exhibitions.details&content_id=3311
 
국제갤러리의 정연두는 2017년 5월 2일부터 8월 13일까지 미국 플로리다 팜 비치에 위치한 노턴미술관 (Norton Museum of Art)에서 개인전 <Yeondoo Jung: Behind the Scenes>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가 2007년에 제작한 비디오 작업 <Documentary Nostalgia>을 선보일 예정이다. 본 영상작업은 작가의 부모님 댁, 아버지가 운영하시던 약국과 같은 작가의 기억 속에 자리잡고 있는 장소들, 그리고 숲, 산꼭대기와 같이 누구에게나 친숙한 자연 광경을 담아냈다. 또한 이번 작품 속에는 작가의 어시스턴트들이 세트를 만드는 제작과정을 안무로 연출해 담아냈으며, 관객들이 평소 쉽게 접하지 못하는 영화 제작 과정의 배경을 소개하며 기억의 불안정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정연두는 6월 1일에 노턴 미술관에서 <Documentary Nostalgia>와 그 후로점차 확장되어 가는 그의 작업세계에 대해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Yeondoo Jung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Yeondoo Jung: Behind the Scenes at the Norton Museum of Art in Palm Beach, Florida, from May 2 to August 13, 2017. This exhibition features the large-scale projection of the artist’s 2007 video work, Documentary Nostalgia. The video depicts specific locations from the artist’s memories, including his parents’ home and father’s pharmacy, as well as archetypal scenes of nature such as a forest and mountaintop. By making the mechanics of the video visible (choreographed assistants construct sets before the viewer’s eyes) Jung offers a rare behind-the-scenes view of film production, while commenting on the precarious nature of memory. The artist will give a lecture at the museum on June 1 to discuss Documentary Nostalgia in relation to his growing body of work. 


[Source from the Norton Museum of Art website]
 
 
7 정연두,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최되는 <2017 정연두 마라톤 상영회 & 아티스트 토크> 개최
April 20, 2017 ~ April 22, 2017

Yeondoo Jung, Magician’s Walk, 2014, video, 00:55:15. © Art Sonje Center.

참여작가: 정연두
아티스트 토크 일정: 2017년 4월 22일 토요일 오후 5시 ㅡ 7시 
상영회 일정: 2017년 4월 20일 ㅡ 2017년 4월 22일 오후 1시 ㅡ 5시
개최기관: 아트선재센터
웹사이트: http://artsonje.org/jyd-2/
 
국제갤러리의 정연두는 2017년 4월 20일부터 4월 22일까지 아트선재센터에서 <2017 정연두 마라톤 상영회 & 아티스트 토크>를 개최한다. 본 행사는 작가가 17년간 만들었던 영상작품을 모아 3일에 걸쳐 작품들을 감상하는 마라톤 형식의 상영회이다. 2001년도 초창기 작업이었던 강남의 한 복도식 아파트의 하루를 빠른 속도로 기록한 <미도 아파트의 하루>부터 2016년 르완다에서 제작했던 <키갈리, 밤 속으로> 등 최근 작품까지 23편을 3일간 3개의 주제로 상영한다. 작품에 대한 작가의 코멘트와 함께 작가와 관객이 서로 편하게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정연두의 아티스트 토크는 상영회가 끝난 후 4월 22일 오후 5시에 개최될 예정이다. 

Yeondoo Jung will be the subject of Marathon Screening & Talk: Yeondoo Jung at Art Sonje Center from April 20 to 22, 2017. Spanning seventeen years of Jung’s practice with video, this marathon screening is divided into three topics over three days, featuring twenty-three of the artist’s video pieces. This schedule includes one of Jung’s first video works, A Day in Mido (2001), which records a fast-forwarded day-long observation of an apartment block. His most recent video work, Kigali, into the Night (2016), which was filmed in Rwanda, will also be featured. This event includes an artist talk for Jung to further introduce his work, offering an opportunity for the audience to discuss the works with the artist. The artist talk will take place at 5PM on April 22, after the screening. 


[Source from the Art Sonje Center website]
 
 
8 국제갤러리, 제 35회 2017 화랑미술제 참가
March 10, 2017 ~ March 12, 2017

Yeondoo Jung, Location #29, 2010, C-print, 122 x 159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프리뷰: 2017년 3월 9일 (목) 
전시기간: 2017년 3월 10일 (금) – 2017년 3월 12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3층, C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K43
웹사이트: http://www.artkorea.info/
 
국제갤러리는 3월 10일부터 12일까지 한국화랑협회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년 제 35회 화랑미술제에 참가한다. 올해에는 94개의 갤러리가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홍석, 박미나, 정연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제갤러리에서 2008년과 2014년에 개인전을 개최한 김홍석은 영화, 비디오, 조각, 회화, 퍼포먼스, 그리고 설치작업을 아우르는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치며, 이번 화랑미술제에는 <Bearlike Construction>을 비롯한 조각 위주의 작업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 다양한 원색의 필름 스티커를 창문에 부착한 <Primary BGRY>(2017)라는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박미나 작가는 아크릴이나 유화를 사용한 회화 작품들을 소개하며, 정연두는 이번 화랑미술제에 현실과 비현실 사이의 경계에 존재하는 심상의 풍경을 표현하는 <로케이션>(2005) 연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35th iteration of Korea Galleries Art Fair 2017, which will take place from March 10 to 12, 2017, at COEX, Seoul. Korea Galleries Art Fair takes place March of each year, and Kukje Gallery is one of the ninety-four galleries to participate this year.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Gimhongsok, MeeNa Park, and Yeondoo Jung, who are active in Korea and abroad. Gimhongsok, who works across media including film, video, sculpture, painting, performance, and installations, will exhibit many of his sculpture works, such as the Bearlike Construction series. The artist held two solo exhibitions at Kukje Gallery in 2008 and 2014. MeeNa Park, who is currently exhibiting Primary BGRY (2017), an installation consisting of film stickers of various primary colors on the windows of the Suwon iPark Museum of Art, will showcase her acrylic and oil paintings at the Kukje Gallery booth. Selected pieces from Yeondoo Jung’s Location (2005 – ) series, which recreates dreamlike landscapes that hover between reality and fantasy, will also be on display.

 
 
9 정연두, 퀘벡시티에서 개최되는 비엔날레 Manif d’art 8 참여
February 17, 2017 ~ May 14, 2017

Yeondoo Jung, Bewitched #2, 2001, c-print, courtesy of the artist

참여작가: Yeondoo Jung
전시제목:  Manif d’art 8: The Art of Joy
전시기간: 2017년 2월 17일 ㅡ 2017년 5월 14일 
전시기관: Musée national des beaux-arts du Québec (MNBAQ), Québec, Canada
웹사이트: http://manifdart.org/en/lartiste-coreen-yeondoo-jung
    
국제갤러리의 정연두는 2월 17일부터 5월 14일까지 캐나다 퀘벡국립미술관 (Musée national des beaux-arts du Québec)에서 개최되는 퀘벡 비엔날레 Biennale de Québec, Manif d’art 8에 참여한다. 제8회 Manif d’art 의 주제인 <The Art of Joy (환희의 예술)>은 행복과 자기발견을 목표로 살아가는 주인공의 삶을 다룬 이탈리아의 작가 골리아르다 사피엔자 (Goliarda Sapienza)의 동명 소설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번 비엔날레에서는 세계 각지에서 초대된 100 여명의 작가들이 ‘환희’ 와 이를 전복시키려는 어두운 이면의 대립을 주제로 설치, 회화, 사진, 영상 등의 매체를 통해 풀어낸 다양한 작업들이 전시된다. 정연두는 지난 2016년 여름 Manif d’art에서 주최한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해 퀘벡 시민들과 협력해 완성한 사진 작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Yeondoo Jung will participate in Manif d’art 8 (Biennale de Québec), taking place at the National Museum of Fine Arts of Québec, from February 17 to May 14. The 8th edition of Manif d’art centers on the theme, The Art of Joy. The exhibition is inspired by a novel of the same title by the Italian writer Goliarda Sapienza about a heroine who makes happiness and self-discovery her life's mission. Including installations, paintings, photography, and video works by approximately one hundred artists from all over the world, the exhibition explores the tension between joy and its opposite, more subversive side. Yeondoo Jung, who joined the collateral Manif d’art summer artist-in-residence program in the 2016, will showcase an original photography project in collaboration with the people of Québec City during the Biennale.


[Source from Musée national des beaux-arts du Québec and Manif d’art website]
 
 
10 정연두, 아트선재극장에서 퍼포먼스 공연 개최
January 20, 2017 ~ January 20, 2017


참여작가: Yeondoo Jung
행사제목: Dream Cafe Performance
행사일정: 2017년 1월 20일 ㅣ 7:00 - 8:30 PM
행사장소: 아트선재센터 B1 아트홀
    
정연두는 1월 17일 아트선재극장에서 퍼포먼스 <Dream Cafe>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퍼포먼스는 10여명의 학생들과 6개월동안 기획, 준비한 작품으로 2010년 한해동안 만나고 교류했던 한 카페 사장님의 이야기를 재구성하여 만든 공연극의 상영과 공연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창작 퍼포먼스이다. 무대 위의 작은 무대가 3대의 카메라를 통해 3개 채널 영상 화면으로 보여지며, 관객들은 영상 작품 만들기에 참여할 수 있다. 이러한 형식은 2009년 마술사 이은결씨와 함께 작업한 씨네 메지션에서도 보여진다. 

Yeondoo Jung will hold a performance titled Dream Cafe at Art Sonje Center on January 17, 2017. This performance incorporates both theatre and film and tells a reconstructed story of a cafe manager whom the artist met in 2010. Approximately ten students assisted Jung in preparing this collaborative effort over the past six months. A small stage, which sits atop a bigger stage, shows a three-channel video shot by three different cameras, providing the audience with interactive experience. A similar format can also be seen in Jung’s 2009 Cine Magician, which was made in collaboration with the magician, Eungyeol Lee.

 
 
11 정연두, 제 3회 난징 국제 아트 페스티벌 참여
November 12, 2016 ~ February 12, 2017


참여작가: Yeondoo Jung
전시제목:  Nanjing International Art Festival (NJIAF)
전시기간: 2016년 11월 12일 ㅡ 2017년 2월 12일 
웹사이트: http://www.njiaf.com/en/
    
정연두는 11월 12일부터 내년 2월 12일까지 중국 난징 바이지아후 미술관에서 열리는 제 3회 난징 국제 아트 페스티벌 (Nanjing International Art Festival, NJIAF)에 참여한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NJIAF는 뤼펑(Lu Peng)이 총감독을 맡았으며, 총 42개국의 작가 600여명이 참여, 80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히스토리코드: 결핍과 공급 (HISTORICODE: Scarcity and Supply)>을 주제로 하는 섹션과 <세계적 컬렉션 전시> 섹션으로 구성되며, ‘세계화’라는 배경 아래 각국이 대면한 쟁점들을 예술을 통해 살펴본다. 정연두는 <마술사와의 산책 (Magician's Walk, 2013)>을 출품한다.      

Yeondoo Jung will participate in the 3rd Nanjing International Art Festival (hereafter NIJAF) at the Baijia Lake Museum in China, taking place from November 12, 2016 to February 12, 2017. The third installation of NIJAF is under the curatorial direction of Lu Peng, and features over 800 works of art by approximately 600 artists from 42 countries. The festival consists of two sections, HISTORICODE: Scarcity and Supply and Global Collection Exhibition and examines the various countries’ issues relating to ‘globalization’ through art. Yeondoo Jung will showcase Magician's Walk (2013).    

 
 
12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특별전 참여 
July 15, 2016 ~ February 12, 2017


전시작가: U Sunok, Kibong Rhee, Haegue Yang, Kyungah Ham, Kimsooja, Chan-Kyong Park, Michael Joo    
전시제목: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전시기간: 2016.07.15 – 2017.02.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1~6전시실, 중앙홀, 제 1원형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과천30년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에 국제갤러리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등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이 출품된다. 1986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국립현대미술관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해석’, ‘순환’, ‘발견’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작가 200여명의 작품 520여점을 선보이며 작품이 탄생하는 시대적 배경-제작-유통-소장-활용-보존-소멸-재탄생의 생명 주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찰할 예정이다. 

U Sunok, Kibong Rhee, Kimsooja, Kyungah Ham, Ha Chong-Hyun, Chung Chang-Sup, Yeondoo Jung, and Park Chan-kyong are participating in the special exhibition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MMCA). In this comprehensive survey celebrating its 30th anniversary, the MMCA Gwacheon present works from its collection; showcasing 520 works by 200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the anniversary celebrates the thirty year anniversary since relocating to Gwacheon neighborhood in 1986. This is divided into three chapters: ‘Interpret, Circulate, and Relight,’ categories that examine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life cycle of an artwork, including its production, circulation, acquisition, utilization, preservation, death and rebirth. 

[Source from MMCA website]
 
 
13 정연두, 대구미술관 그룹전 <Home Cinema> 참여
June 11, 2016 ~ October 16, 2016

B-camera Playtime

전시작가: 정연두
전시제목: 한불 상호교류의 해 기념 해외교류전<Home Cinema>
전시기간: 2016.06.11- 2016.10.16
전시기관: 대구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daeguartmuseum.org/exhibition/

국제갤러리 정연두는 6월 11일부터 10월 16일까지 대구미술관에서 개최되는 <홈 시네마(Home Cinema)>전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해외교류전의 일환으로 프랑스 크레테일의 예술기관인 메종 데 자르 드 크레테일(Maison des arts de Créteil)과의 협업을 통해 개최된다. 미디어 아트를 다루는 프랑스 작가 9명과 한국작가 6명은 시대의 매체와 문화를 반영하여 특성화하고 기술공학의 예술적 잠재력을 이끌어 낸 전시 작품들을 통해 영상제작이라는 행위가 개인 일상뿐만 아니라 동시대 미술분야까지 풍요롭게 변화시키고 있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정연두는 다큐멘터리와 영화의 제작과정을 소재로 삼아 작업한 <B-camera Playtime>과 <Drive-in Theatre>를 선보인다. 

Yeondoo Jung participates in the exhibition Home Cinema at Daegu Art Museum in Daegu, South Korea from June 11 to October 16, 2016. In celebration of 130 years of friendship and diplomacy between France and Korea, the exhibition was organized in collaboration with the cultural arts center in Creteil, Maison des arts de Créteil, as part of the ongoing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9 French and 6 Korean media artists exhibit works that display the potential of technology in art by reflecting today’s media and culture. The artists communicate how the production of video and film has not only become an everyday activity for the normal individual but has also widened contemporary art. Yeondoo Jung presents B-camera Playtime and Drive-in Theatre, works influenced by the process behind making movies and documentaries.

[Source from DAM website]
 
 
 
14 정연두, 제 15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 한국관 전시 참여
May 28, 2016 ~ November 27, 2016

Six Points, 2010, Single Channel HD Video, Duration 28:44 min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Yeondoo Jung
전시제목: 용적률 게임 : 창의성을 촉발하는 제약
전시기간: 2016.05.28 – 2016.11.27
전시기관: 이탈리아 베니스 지아르디니, 한국관
웹사이트: http://www.korean-pavilion.or.kr/

국제갤러리 정연두는 2016년 5월 28일부터 11월 27일까지 개최되는 제15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의 한국관에 참여한다. 올해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에서 한국관은 <용적률 게임 : 창의성을 촉발하는 제약 / The FAR (Floor Area Ratio) Game: Constraints Sparking Creativity>을 주제로 우리 도시 속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건축계의 도전과 결과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정연두는 <Six Points>의 구성을 차용한 영상작품 <Building Recollections>을 선보인다. 수천 장의 사진들을 이어 붙이고, 해당 지역 거주민들이 개인의 ‘집’과 얽힌 에피소드들을 회상하는 내레이션과 함께 영상으로 구축한 이 작품을 통해 작가는 ‘용적률 게임’에 포함된 재개발 지역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에 주목한 소소한 삶의 이야기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Yeondoo Jung will participate in the Korean Pavilion at the 15th International Architecture Exhibition held in Venice, Italy, from May 28th to November 27th, 2016. This year, the Korean Pavilion is planning to display the architectural challenges and consequences to improve the quality of city life under a theme of The FAR (Floor Area Ratio) Game: Constraints Sparking Creativity. Building Recollections is a video work that derived the composition of Six Points by adjoining thousands of individual photographs and combining the images with narration of the local residents recalling episode about their private “home”, the artist constructs a video work. Through this work, Jung pays attention to the people living in redevelopment areas included in the “FAR game”, sharing the everyday stories of life.

[Source from Venice Biennale Korean Pavilion website]
 
 
15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그룹전 참여
May 04, 2016 ~ July 24, 2016

구본창, 태초에 10-1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오형근 (b. 1963), 박찬경 (b. 1965), 양혜규 (b. 1971), 김수자 (b. 1957), 최재은 (b. 1953), 정연두 (b. 1969)
전시제목: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
전시기간: 2016.05.04 – 07.24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는 5월 4일부터 7월 24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를 포함한 60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전시로 총 4개의 챕터로 구성되며, 리얼리즘에 근거한 공적 이미지로 시작한 사진매체가 1989년 이후 작가 개인의 개념표현과 심미적 언어로써 기능하게 된 것에 주목한다. ‘실험의 시작’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챕터에는 구본창과 오형근의 작품이, ‘개념미술과 사진’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챕터에는 박찬경과 양혜규의 작품이 소개된다. 그리고 세 번째 챕터 ‘현대미술과 퍼포먼스, 그리고 사진’에서는 김수자, 정연두, 최재은의 작품이 전시되며, 현대미술계에서 이미지의 변화를 소개하는 네 번째 챕터에서는 오형근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Koo Bohnchang, Hein-kuhn Oh, Park Chan-Kyong, Haegue Yang, Jae-Eun Choi,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UBLIC TO PRIVATE: PHOTOGRAPHY IN KOREAN ART SCENE SINCE 1989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4 to July 24, 2016. Bringing together 60 artists, this large-scale exhibition is divided into 4 chapters, focusing on how photography that was rooted in realism after 1989 developed as a visual language expressing personal concepts and aesthetics. CHAPTER 1. Experiement Starts presents works from Koo Bohnchang and Hein-kuhn Oh, CHAPTER 2. Conceptual Launch displays works from Park Chan-Kyong and Haegue Yang, CHAPTER 3. Performance and site specificity in contemporary art exhibits works from Kimsooja, Yeondoo Jung, and Jae-Eun Choi, and CHAPTER 4. Exterior & interior landscape showcases works from Hein-kuhn Oh.

[Source from MMCA website]
 
 
 
16 정연두, 프랑스의 메종 살방에서 개인전 <Hors la foule>개최
April 09, 2016 ~ April 30, 2016

A day in the life of Gubo © Yeondoo Jung

전시작가: Yeondoo Jung(Korean, 1969)
전시제목: Hors la foule
전시기간: 2016.04.09 - 2016.04.30
전시기관: 프랑스 툴루즈 메종 살방 (Maison Salvan)
웹사이트: http://maison-salvan.fr/?p=4061

국제갤러리 정연두는 프랑스 툴루즈 메종 살방 아트센터에서 4월 9일부터 30일까지 개인전 <Hors la foule>을 개최한다.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프랑스 남서부 미디피레네 지역의 한불연합회의 협력으로 기획된 이 전시는 사진이라는 매체로 개인의 기억을 환상적인 이미지로 치환해 온 정연두의 세 가지 프로젝트를 주목하여 선보인다. 각각 개인의 소중한 기억과 그것을 정교하게 재현한 두 개의 비디오를 병치시킨 <수공기억>, 20세기 초 서울의 모습을 재현한 모형세트를 디오라마로 촬영하여 재구성한 <구보씨의 일일>, 그리고 맹인이 일상에서 오가는 거리의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슬라이드쇼로 구성한 <Wild Goose Chase>는 현실과 비현실, 진짜와 가짜의 경계를 넘나들며 개인의‘시각’이라는 시점을 확장해 온 정연두의 작품세계를 보여줄 것이다.

Yeondoo Jung holds the solo exhibition Hors le foule at La Maison Salvan in Toulouse, France, from April 9 to April 30, 2016. In celebration of 130 years of friendship and diplomacy between France and Korea, the exhibition, in partnership with the Franco-Korean Association of Midi-Pyrenees, presents three projects from Yeondoo Jung. Jung, whose works have centered on substituting personal memories for extraordinary images through photography, exhibits Handmade Memories, two videos played side by side containing reproduced personal memories from diverse individuals, A day in the life of Gubo, a model reconstruction of Seoul from the early 20th century filmed through a diorama, and Wild Goose Chase, a photography slideshow centered on a blind person’s life. Jung displays his personal artistic perspective that moves through the borderline of fantasy, and real and unreal.

[Source from Maison Salvan website]
 
 
17 김기라, 정연두, <브릴리언트 메모리즈:동행>전 참가
March 22, 2016 ~ April 21, 2016


전시작가: Kira Kim, Yeondoo Jung
전시제목: 브릴리언트 메모리즈:동행 brilliant memories: with
전시기간: 2016.03.22 – 2016.04.21
전시기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참여작가: 김기라x김형규, 정연두 외 10명
웹사이트: http://brand.hyundai.com/ko/live-brilliant/memories/brilliant-memories-2016.do

국제갤러리의 정연두와 김기라는 현대자동차와 서울시립미술관이 공동주최한 <브릴리언트 메모리즈:동행>전에 참가한다. 3월 22일부터 4월 21일까지 열리는이 전시에는 동시대 미술작가들이 자동차를 하나의 조형언어이자 사회, 역사,삶과 소통하는 매개체로 해석한 작품들을 선보인다.12명의 작가들은 폐차 직전에 이른 자동차를 활용하여 자동차에 담긴 사연과 차주의 삶을 작업으로 풀어내면서 개인의 기억과 추억을보편적인 삶의 정서와 문화로 생성한다.김기라는 김형규 작가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차량 주인의 추억을 담은 두 편의 영상과 자동차를 압축하여 제작한 조각작품인<잘자요 내 사랑!! Good bye my love Tra!!>를 전시한다. 정연두는 1994년 탈북한 새터민의 이야기에서 출발,당시 대중적이었던 현대자동차와 거리의 풍경들을 카메라로 담아 11개의 이미지를 하나의 프레임 안에 재구성한 사진작품 <여기와 저기 사이 Here and Elsewhere>을 소개한다.

Yeondoo Jung and Kira Kim participate in brilliant memories: with, an exhibition co-organized by Seoul Museum of Art and Hyundai Motor Company from March 22 to April 21. Twelve participating artists have produced artworks by drawing inspirations from cars that are nearing disposal. The works disclose the stories enclosed in the cars and its owners to create insights on life and culture based on memories and personal experiences. Kira Kim has collaborated with HyungKyu Kim to present the sculpture Goodbye my love Tra!!, a compressed automobile, with two films enclosing memories from its former owners. Yeondoo Jung displays Here and Elsewhere, a photo frame made of 11 images of the popular Hyundai automobile and street views of 1994. The project tells the story of a North Korean defector and his experience in South Korea in 1994.

[Source from brilliant memories:with & SeMA website]
 
 
18 양혜규, 이수경, 정연두, 미국 시애틀 아시아 미술관에서 단체전 참여
October 31, 2015 ~ March 13, 2016


전시작가: Yeesookyung (Korean, 1963), Yeondoo Jung (Korean, 1969), Kyungah Ham Korean, 1966)
전시제목: PARADOX OF PLACE: CONTEMPORARY KOREAN ART
전시기간: 2015.10.31 – 2016.03.13
전시장소: Tateuchi Galleries, Seattle Asian Art Museum, Seattle, USA
참여작가: 양혜규, 이수경, 정연두 외 3인
웹사이트: http://www.seattleartmuseum.org/visit/asian-art-museum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이수경, 정연두는 미국 시애틀 아시아 미술관에서 단체전 <장소의 패러독스>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최은주 큐레이터와의 협업으로 기획되었으며, 한국의 정치적, 사회적, 역사적, 문화적 환경과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작품에 녹여낸 대표적인 현대미술작가 6명의 미디어, 사진, 설치작 등을 전시한다. 이수경은 이동식 사원 등 설치작품 세 점, 정연두는 ‘내사랑 지니 I’ 의 사진영상작품 1점, 그리고 양혜규는 ‘여성형원주민’과 ‘접힐 수 있는 것들의 체조’ 두 점을 각각 선보일 예정이다.
 
Haegue Yang, Yeesookyung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aradox of Place: Contemporary Korean Art held at the Seattle Asian Art Museum. An exhibition in collaboration with Choi Eunju, former chief curator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the 6 Korean contemporary artists selected take the political, social, historical, and cultural situations of Korea with their personal experiences to their work, ranging from mix-media installation to video art to photography. Haegue Yang presents Female Natives and Gymnastics of the Foldables, Yeondoo Jung shows Be witched I and Yeesookyung presents three installation works including Portable Temple.
 
<Source from SAM, press release>
 
 
19 정연두, MAC/VAL 현대미술관 레지던스 프로그램 참여
October 24, 2015 ~ January 00, 2016

Yeondoo Jung, B Camera – The Birds(2012). Diptyque, C-print, 106 x 106 cm, 106 x 179 cm.
 

작가: Yeondoo Jung
전시제목: D'ici et d'ailleurs
전시기간: 2015.10.24 - 2016.01
전시기관: Musée d'art contemporain du Val de Marne
참여작가: http://www.macval.fr/francais/residences-commandes/article/yeondoo-jung
 
정연두는 지난 7월과 8월 프랑스 MAC/VAL 현대미술관 주최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이번 전시는 레지던시 당시 제작된 신작 <D'ici et d'ailleurs>가 선보일 예정이다. 불어로 “이곳과 그곳 사이/Here in Elsewhere” 라는 의미를 지닌 이 작품은 1974년 파리 근교로 이주해온 베트남 이주민들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30개의 인터뷰 중에서8명의 것을 선정하여 11겹으로 구성된 입체적 사진작업이다. 각 작품에는 소형 스피커가 장착되어 관람객들로 하여금 사진을 보는 동시에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설치되었다. 이 전시는 2015년 10월 24일부터 개최된다.
 
Yeondoo Jung participated in a residency program at Musée d'art contemporain du Val de Marne in Paris last July and August. The artist will feature new work titled D'ici et d'ailleurs. Based on the history of Vietnamese immigrants in 1974, he selected 8 out of his 30 interviews on immigrants and produced this work composed of 11 different layers of photographic images that create depth and dimension in a flat two-dimensional image. Each work contains a small speaker which enables the audience to hear the interview while looking at the work. The exhibition will be open on October 24th, 2015. 
 
<Source from leParisien.fr website>
 
 
20 정연두, MAC/VAL 에서 개인전 개최
October 24, 2015 ~ March 06, 2016

d'ici et d'ailleurs -  Issopjee,  2015, multi layered photo collage with sound, 64 x 104 cm
Courtesy of the artist,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작가: Yeondoo Jung
전시제목: D'ici et d'ailleurs
전시기간: 2015.10.24 - 2016.03.06
전시기관: Musée d'art contemporain du Val de Marne, Vitry-sur-Seine, France
참여작가: http://www.macval.fr/francais/residences-commandes/article/yeondoo-jung
 
정연두는 10월 24일부터 2016년 3월 6일까지 프랑스 발드마른 현대미술관Musée d'Art Contemporain du Val-de-Marne (이하 MAC/VAL)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작가가 지난 여름 MAC/VAL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제작한 신작 D'ici et d'ailleurs (Here in Elsewhere)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작품은 작가가 프랑스에서 만난 이주민들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진행한 30개의 인터뷰 중8명의 것을 선정하여 11겹의 입체적 사진작업으로 구성한 작품이다. 각 작품에는 소형 스피커가 장착되어 관람객들은 사진을 보는 것과 동시에 그들의 인터뷰를 직접 들을 수 있다. 정연두는 구조적으로 구축한 작품을 통해 ‘이곳과 저곳 사이’의 경계에 놓인 개인의 이야기를 역사적 맥락과 인간의 존엄성으로 확장하여 관객에게 깊이 있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Yeondoo Jung is presenting his solo exhibition D'ici et d'ailleurs at Musée d'art contemporain du Val de Marne in Paris from October 24 to March 6, 2016. The artist will feature new work series titled D'ici et d'ailleurs (Here in Elsewhere), which he made in a residency program last July and August. He selected 8 out of his 30 interviews on immigrants he met during the residency and produced each work composed of 11 different layers of photographic images that create depth and dimension in a flat two-dimensional image. Each work contains a small speaker which enables the audience to hear the interview while looking at the work. With these structures in the artwork the audience is able to listen to the personal stories at the border of “Here in Elsewhere” expanded with historical context and human dignity to convey a deeper message.
 
<Source from MAC/VAL website>
 
 
21 마이클 주, 박찬경(PARKing CHANce),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 Lill3000페스티벌에 참가
September 26, 2015 ~ January 17, 2016

Tripostal Building, Lille, France

전시명: lille 3000 < SÉOUL VITE, VITE! >
전시기간: 2015.09.26 – 2016.01.17
전시기관: Tri Postal of Lille, France
참여작가: 마이클 주, 박찬경(PARKing CHANce),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 이불, 노승택, 백남준, 서도호, 이세현, 이슬기, 백승욱, 백정기, 최우람, 최정화 외
웹사이트: http://www.lille3000.eu/lille3000/en/
 
국제갤러리의 마이클 주, 박찬경,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는 오는 9월 26일부터 2016년 1월 17일까지 프랑스의 대표적인 현대 예술축제 Lille3000에서 주최한 기획전 <SÉOUL VITE, VITE! >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RENAISSANCE 라는 표어를 중심으로 다양한 실험성을 지닌 전시들과 공연들을 통해 전방위적인 도심의 축제를 구성했다. 특별히 이번 <SÉOUL VITE, VITE!>는 빨리빨리!라는 은유의 전시제목을 통해 서울을 기반으로 다이내믹한 시대성을 반추하는 작품 및 작가들을 선정, 그들 각자의 방식으로 내밀한 관찰과 성찰을 통한 도심 속 한국인들의 일상과 그 안에 내재된 정치적 긴장감, 정신과 문화, 유산, 분단국가의 상처를 드러내는 작품들을 통해 흥미로운 전시를 선보이고자 한다.

Kukje Gallery’s Michael Joo, Park Chan-Kyong, Hein-kuhn Oh, and Kyungah Ham are participating in SÉOUL VITE, VITE!, an exhibition organized by one of the most notable French contemporary art festivals Lille3000, open from September 26, 2015 to January 17, 2016.
Organized around the theme, RENAISSANCE, this multifaceted festival comprises of a variety of experimental exhibitions and performances. Under the umbrella of the metaphorical title, hurry hurry!, works and artists that reflect a dynamic epoch of Seoul were selected. By seeking to observe and self-examine the inner self of the city inhabitants, each artist reveals an unspoken political tension, spirit, culture, heritage and emotional wound inherent to a divided nation through their own unique vocabulary.

<Source from Lille3000: Renaissance press kit>
 
 
22 구본창, 정연두, <거짓말의 거짓말: 사진에 관하여> 그룹전 참여
April 23, 2015 ~ June 21, 2015


전시작가: Koo Bohnchang (Korean, b. 1953), Yeondoo Jung (Korean, b.1969)
전시명: 거짓말의 거짓말: 사진에 관하여
전시기간: 2015.04.23 – 2015.06.21
전시장소: 토탈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totalmuseum.org/exhibitions
참여작가: 구본창, 노순택, 문형민, 박진영, 백승우, 원성원, 정연두, 정희승, 외 9명
 
구본창과 정연두는 토탈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거짓말의 거짓말: 사진에 관하여>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사진은 거짓말을 하지 않을까?’라는 질문에서 출발, 매체로서의 사진이 지니는 의미와 그것이 현대미술에 끼친 영향에 대해 고찰하는 기회를 마련한다. 이 전시는 가장 실용적이고 현실적인 매체라고 여겨지는 사진이 어떻게 현실을 재구성하고 왜곡해왔는지에 대해 다큐멘터리, 일상공간, 조작 등의 주제들을 통해 다룬다. 그 중 구본창은 <비누> 시리즈 3점을 출품, 일상적인 사물을 낯설게 만드는 사진의 효과에 대해 이야기한다. 뿐만 아니라 상상력으로 현실적인 가상세계를 만들어 이미지의 주술적인 면을 탐구해 온 정연두는 <Drive in Theater> (2013) 연작을 선보여 실재와 환상을 넘나드는 사진의 이미지적 시간성에 대해 보여주고 있다.
 
Koo Bohnchang and Yeondoo Jung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Lies on Lies: On Photography> in Total Museum, Seoul. This exhibition begins from the question “Does photography never lie?” and explores the boundaries of photography as an art-making medium and its impact on contemporary art. Visitors can see how the photography, which has been known as the most correct medium to deliver reality, has reconstructed and distorted the reality, through various works that are curated with the keywords like documentary, ordinary space, and fabrication. Koo Bohnchang will discuss the effect of photo, defamiliarizing ordinary objects, with his Soap Series, while Yeondoo Jung will examine incantatory side of the image by fabricating realistic yet imaginary world through his recent work Drive in Theater (2013).  
 
 
23 정연두, 프랑스 크레테유 ‘페스티발 Exit’ 그룹전 참가
March 26, 2015 ~ April 05, 2015

The Birds – B Camera (Left), 2013, Diptych photography, 106 x 106 cm, 106 x 179 cm 
Courtesy of Artist


전시작가: 정연두 (Yeondoo Jung b.1969)
전시제목: 페스티벌 Exit, 홈 시네마 Home cinéma [Festival Exit]
전시기간: 2015.03.26 – 2015.04.05
전시장소: Maison des arts et de la culture, 크레테유, 프랑스
웹사이트: http://www.maccreteil.com/fr/mac/event/338/Home-cinema-Festival-Exit
 
정연두는 프랑스 파리 근교에 위치한 크레테유의 예술과 문화의 집 (Maison des arts et de la culture)에서 열리는 그룹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영상 축제 (Festival Exit)의 “Home cinéma“ 주제로 현대기술의 발전으로 제작자와 소비자의 경계가 모호해진 미디어 아트 및 영화의 매체적 역할에 대해 다룬다. 정연두는 이 전시의 유일한 한국 작가로서 그의 주요작품 “Drive in Theatre”을 비롯, 신작인 “Playtime-B Camera”를 선보인다.

Yeondoo Jung is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Home cinema [Festival Exit]” in Maison des arts et de la culture, Creteil, France. This exhibition explores how the evolution of technology has made the boundaries between producers and spectators ambiguous and the role of media art and film today. As a sole Korean artist, Yeondoo Jung presents Drive in Theatre as well as his latest work Playtime-B Camera.
 
 
24 정연두, 스웨덴 샬롯룬드 갤러리에서 개인전
March 07, 2015 ~ April 18, 2015

Playtime – B Camera, 2015
                                                                                              
전시작가: 정연두 (Yeondoo Jung b.1969)
전시명: 정연두 개인전
전시기간: 2015.03.07 – 2015.04.18
전시장소: Galleri Charlotte Lund, Stockholm, Sweden
웹사이트: http://www.gallericharlottelund.com/current.php
 
정연두는 스웨덴 스톡홀롬 소재의 샬롯룬드 갤러리에서 3월 7일부터 4월 18일까지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 주요 작품으로는 영화들의 특정한 장면들을 작가가 기억하는 이미지를 통해 재구성한 신작 B-Camera 시리즈가 소개된다. 정연두는 이미지들를 일련의 겹으로 제단하여, 평면에 대한 실험적인 접근을 통해 영화의 내러티브와 허구의 이야기, 그리고 관객이 지닌 일반적인 영화의 기억을 혼재시킨다. 그외 전시 참여 작품으로는 “The Birds”, “Tokyo Story”, “The Brotherhood of War”, “The Graduate”, “Playtime” 등이 있다.
 
Yeondoo Jung presents a solo exhibition from March 7th to April 18th at Galleri Charlotte Lund in Stockholm, Sweden. He presents his latest work B-Camera Series, rearranged images of specific scenes from various famous movies based on his memories. By editing the images as a series of layers through experimental approaches to the flat surface, he arranges the images as a diptych that combines the narrative within the film, fictional stories reconstructed by the artist, and the spectators’ own memories of the film. The exhibited works include The Birds, Tokyo Story, The Brotherhood of War, The Graduate, and Playtime.
 
 
25 Jung Yeondoo: Just Like the Road across the Earth 정연두, 일본 아트타워 미토에서 개인전
November 08, 2014 ~ February 01, 2015


전시기관: 아트타워 미토, 이바라키현 미토시, 일본
전시명: Just Like the Road across the Earth
전시기간: 2014년 11월 8일 – 2015년 2월 1일
웹사이트: http://arttowermito.or.jp/gallery_en/gallery02.html?id=413

2014년 11월, 아트타워 미토의 컨템포러리 아트 센터에서 정연두의 개인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Just Like the Road across the Earth>라는 주제로 사진부터 설치에 이르는 작업들로서 지역주민들과 소통하며 알게 된 사회상을 통해 다양한 작업방식들로 구성했다. 정연두는 2013년부터 미토시에 자주 방문하면서 2011년 3월 11일 일어난 방사선 재해를 겪은 이후의 지역 주민들의 감정적 변화에 주목했다. 이 전시의 제목은 중국 작가 Lu Xuin이 쓴 “My Old Home”의 마지막 문구에서 가져온 것으로 타인의 기억과 그들이 희망하는 꿈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이미지들은 삶이 지니고 있는 각기 다른 희노애락에 대해 탐구한다. 작가는 관람객으로 하여금 과연 오늘날 우리들의 희망은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해보게 하며 제목이 지칭하는 ‘길’의 의미가 지닌 희망을 향한 은유적인 서사를 함축하고 있다.

심포지움 “우리의 다음은 누구일까?”
날짜: 2015년 1월 18일 (토) 오후 2시-5시
장소: 컨퍼런스 홀, 아트 타워 미토

In November 2014, Contemporary Art Center, Art Tower Mito will present the first major solo museum exhibition in Japan of works by Jung Yeondoo. From photography to video installation, “Jung Yeondoo: Just Like the Road across the Earth” will present a wide range of works following his artistic practice of engaging society by communicating with local people. Jung has visited Mito city several times since January 2013 and observed the change of emotion and attitude in people after the ternary disasters of March 11th of 2011. The title of the exhibition is the last sentence of “My Old Home” by Chinese author Lu Xuin. The road is the metaphor of hope and Jung will invite the audience to explore what hope is today.

Symposium “Who are next us, now?”
Dates: Sunday, January 18, 2015, 14:00 – 17:00
Venue: Conference Hall, Art Tower Mito
 
 
26 Asian Contemporary Photography : Jung Yeondoo 대구미술관 아시아 현대사진전 정연두 왕칭송과 2인전
September 20, 2014 ~ February 01, 2015


Location #14, 2006, C-print, 122 x 154.9 cm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전시기관: 대구미술관
전시 명: 아시아 현대 사진 : 왕칭송 · 정연두
전시기간: 2014년 9월 20일 – 2015년 2월 1일
웹사이트: http://www.daeguartmuseum.org/eng/main/

국제갤러리 정연두는 아시아 현대사진이라는 주제로 대구미술관 2인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다양한 영역의 참여자들과의 협업을 통한 일상의 개인사 및 사회적 현상에 따른 다양한 스케일의 상상력 있는 작업들을 소개한다. 특히 정연두는 이번 전시에서는 서울의 한 아파트에 사는 서른 두 가구의 가족사진을 담은 『상록타워』(2001), 아이들의 그림을 사진으로 재현한 『원더랜드』(2005), 꿈과 현실의 경계를 교묘하게 보여준 『로케이션』(2007)과 소박하게 사교댄스를 즐기는 중년 남녀의 모습을 담은 『보라매 댄스홀』(2001) 등 총 97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참고: 대구미술관>
 
 
27 김수자, 김홍석, 김기라, 이수경, 이기봉, 정연두 대만 현대미술관 그룹전 참여
April 19, 2014 ~ June 15, 2014



전시작가: 김홍석, 김수자, 김기라, 이수경, 이기봉, 정연두, 이이남 등 19 명
전시기관: 대만 현대미술관, 대만
전시명: K-P.O.P.: Korean Contemporary Art
전시기간: 2014년 4월 19일 – 6월 15일
웹사이트: http://www.mocataipei.org.tw/blog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김홍석, 김기라, 이기봉, 이수경, 정연두 작가는 대만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시 <K-P.O.P.: Contemporary Korean Art>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K-pop의 전세계적인 인기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면서 그에 맞추어 현대 한국미술과 문화를 포괄적으로 개관하고자 마련되었다.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김홍석, 김기라, 이기봉, 이수경, 정연두 등 19명의 한국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전시는 오늘날 한국 작가들이 미디어 혹은 문화적 주제 안에서 그들만의 선택을 바탕으로 창조해내는 다양한 예술과 그것의 면모를 발견하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본 전시는 6월 15일까지 계속된다.
 
 
28 정연두 작가 개인전 <무겁거나, 혹은 가볍거나>, 삼성미술관 플라토에서 개최 Yeondoo Jung’s solo exhibition “Spectacle in Perspective" at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March 13, 2014 ~ June 08, 2014


전시작가: 정연두 Yeondoo Jung (Korean, b.1969)
전시기관: 삼성미술관 플라토 (구 로댕갤러리)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전 시 명: 무겁거나, 혹은 가볍거나 Spectacle in Perspective
전시기간: 2014년 3월 13일 – 2014년 6월 8일
웹사이트: http://www.plateau.or.kr


국제갤러리 정연두 작가의 개인전 <무겁거나, 혹은 가볍거나>이 삼성미술관 플라토에서 개최된다. 근 6년 만에 국내 미술관에서 선보이는 대규모 개인전인 이번 전시는, 사진과 영상을 중심으로 한 초기 작업부터 뉴미디어와 퍼포먼스의 다양한 실험으로 확장된 그의 작품세계를 조명한다. 총 40여 점의 작품들로 구성된 본 전시는 <영웅>, <상록타워>, <도쿄 브랜드 시티> 등의 초기 대표작들과 <식스 포인츠>, 그리고 2점의 신작을 새롭게 선보인다. 3D 영상으로 로댕의 <지옥의 문>을 경험하는 <베르길리우스의 통로>와 인기 걸그룹 크레용팝의 ‘팝저씨’ 팬들이 참여한 설치 퍼포먼스 작품 <크레용팝 스페셜>은 각각 가상현실과 대중문화라는 영역에서, 공통적으로 타자의 소망을 실현하고 관객들과 공유함으로써 개인과 사회의 관계를 깊이 있게 성찰한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Yeondoo Jung’s solo exhibition “Spectacle in Perspective” at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As the artist’s first museum survey in Korea in six years, this exhibition presents the diverse spectrum of Jung’s oeuvre ranging from early photograph and video works to his most recent experiments in new media and performance. Presenting over forty works including his early series Hero, Evergreen Tower, Tokyo Brand City and Six Points, this exhibition introduces two new major projects, Virgil’s Path, recreating Rodin’s masterpiece The Gates of Hell in 3D media, as well as Crayon Pop Special, a collaborative project with the fans of the well-known girl band ‘Crayon Pop’. While exploring the different realms of virtual reality and pop music, the two works commonly reveal the artist’s in-depth examination of the relationship between individual and the society by way of realizing and sharing the dreams of others.

<출처: 삼성미술관 플라토 source from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29 김수자, 정연두 작가 <하늘땅바다>그룹전 참여 Kimsooja and Yeondoo Jung to participate in
February 22, 2014 ~ March 23, 2014


전시기관: 아트선재센터 Artsonje Center, 이화익갤러리 Lee Hwaik Gallery, 갤러리 스케이프 Gallery
Skape, 원앤제이갤러리 One and J. Gallery, 옵시스 아트 Opsis Art, 갤러리 인 Gallery IHN
전시명: 하늘땅바다 LANDSEASKY
전시기간: 2014년 02월 22일 – 2014년 03월 23일
웹사이트: http://www.samuso.org/wp/2014_landseasky/


국제갤러리 김수자, 정연두 작가는 아트선재센터와 북촌 일대 5곳의 갤러리에서 진행되는 <하늘땅바다>전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3개국에서 개최되는 호주-아시아 순회전으로 15명 이상의 국제적인 동시대 작가들의 흥미롭고 도전적인 비디오 영상물을 소개한다. 수평선이라는 주제에 대한 고찰과 다양한 접근 방식을 보여주는 이번 전시는 호주의 예술 기관인 MAAP-미디어 아트 아시아 퍼시픽에서 기획한 순회전으로 2014년 한국, 중국, 그리고 호주의 주요 갤러리와 미술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Kimsooja and Yeondoo Jung’s participation in LANDSEASKY, a group show that will take place in six different venues in Seoul. This exhibition brings some of the most interesting and challenging video artworks from more than 15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ists to 3 different countries in major Australia-Asia tour. Meditating on the motif of the horizon in sublime and complex ways, the exhibition features some of the world’s sharpest contemporary artists. The exhibition tours to South Kora, China and Australia across multiple prestigious museums and galleries in 2014.
 
 
30 Gimhongsok and Yeondoo Jung to participate in better than UNIVERSE 김홍석, 정연두 작가 미디어 전시 <우주보다 더 좋은> 참여
October 22, 2013 ~ December 15, 2013


전시작가: 김홍석, 정연두 작가 등 국내외 미디어 아티스트 24팀
전시장소: 대구예술발전소 1,2층 전시실
전시명: 우주보다 더 좋은 Better than universe
전시기간: 2013. 10. 22 – 12. 15
웹사이트: http://www.daeguartfactory.kr/


국제갤러리 김홍석, 정연두 작가는 대구예술발전소에서 열리는 미디어전시 <우주보다 더 좋은>에 참여한다. 단채널 영상, 인터렉티브 미디어 설치 등 실험적인 미디어 아트 30여 점의 작품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비평가이자 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유진상 계원조형예대 교수가 기획하였다. 다양한 미디어아트 작업을 선보임으로써 미래지향적 노력의 탁월한 사례들을 보여주고자 하는 이번 전시는 전자 센서를 기반으로 하는 기존의 미디어아트 작품들 외에 첨단기술에 영감을 줄 수 있는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31 이수경, 정연두, 김기라 작가, TRANSFER KOREA - NRW 그룹전 참여
October 20, 2013 ~ January 12, 2014


전시명: TRANSFER KOREA - NRW
전시기관: Osthaus Museum Hagen, Kunstmuseum Bonn, Kunsthalle Düsseldorf
전시기간: 2013년 10월 20일 – 2014년 1월 12일
http://www.transfer-korea-nrw.com
http://www.osthausmuseum.de
http://www.kunstmuseum-bonn.de
http://www.kunsthalle-duesseldorf.de

Together with the Osthaus Museum Hagen, Kunstmuseum Bonn, Kunsthalle Düsseldorf, and three museums in Seoul, the Kunstmuseum Bonn participates in the project Transfer Korea-NRW. For it's 9th edition, 14 artists participate in an exchange through the partner institutions. Yeesookyung will participate in "Transfer Korea-NRW" at Osthaus Museum Hagen, Yeondoo Jung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at Kunstmuseum Bonn, and Kira Kim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at Kunsthalle Düsseldorf.

http://www.transfer-korea-nrw.com
 
 
32 정연두 작가, 상해 K11에서 <원더랜드> 개인전
August 16, 2013 ~ October 07, 2013


전시작가: 정연두(Yeondoo Jung, b.1969)
전시기관: 상해 K11아트스페이스(chi K11 art space, Shanghai K11 Art Mall)
전 시 명: 원더랜드 Wonderland
전시기간: 2013년 08월 16일 – 2013년 10월 07일
웹사이트: http://k11.thewowa.com/en/

국제갤러리 정연두 작가는 상해 K11아트몰내에 위치한 chi K11 Art Space에서 <원더랜드> 개인전을 갖는다. 2004년부터 시작된 <원더랜드> 연작 스무 점 모두가 처음으로 한데 모인 이번 개인전은 어린아이의 상상력이 담긴 드로잉과 이를 재현한 세트에서 포즈를 취한 청소년들의 사진들로 이루어져있다. 본 전시는 오직 수작업으로만 이루어진 판타지의 사진적 리얼리티화를 다채롭게 보여주며 K11아트파운데이션의 지원하에 약 두 달간 진행될 예정이다.
 
 
33 Yeondoo Jung and Hein-kuhn Oh to participate in 정연두, 오형근 작가 <리얼 디엠지 프로젝트 2013: 보더라인> 그룹전 참여
July 28, 2013 ~ September 22, 2013

Yeondoo Jung, The Brotherhood of War – B Camera, 2013, diptych photography, 106 x 144 cm, 106 x 179 cm


Hein-kuhn Oh, Make It Work, the Army Infantry School, 2011, c-print, 92 x 230 cm

전시작가: 히만 청, 함양아, 황세준, 제시 존스, 정연두, 폴 카잔더, 김선경, 구정아, 이주영, 오형근, 파레틴 오렌리, 락스 미디어 콜렉티브, 윤수연, 알프레드 하르트, 김태형
전시장소: DMZ 접경지역 (철의삼각전적지 관광사업소, 철원평화전망대, 월정리역, DMZ 평화문화관 등)
전 시 명: 리얼 디엠지 프로젝트 2013: 보더라인 Real DMZ Project 2013: Borderline
전시기간: 2013년 07월 28일 – 2013년 9월 22일
웹사이트: http://realdmz.org/project/2013/

국제갤러리 정연두, 오형근 작가는 <리얼 디엠지 프로젝트 2013: 보더라인> 그룹전에 참여한다. 2011년에 시작된 본 프로젝트의 올해 전시는 크게 철원 DMZ 접경지역에서 전개되는 전시와 서울 아트선재센터의 전시로 구성된다. <리얼 디엠지 프로젝트 2013: 보더라인>은 분단에 의한 사회의 다양한 경계들을 역사, 정치, 경제, 사회적인 접근을 통해 살펴봄으로써 우리 사회의 유, 무형의 경계(Borderline)들의 의미와 그 경계가 만든 여러 현상에 대해 알아보는 전시이다. 본 전시에서 정연두 작가는 두 개의 사진 액자를 병치하여 ‘영화적 사실성’과 ‘영화 같은 현실’을 서로 교차하여 보여줌으로써 한국의 분단 현실을 새로운 각도에서 조명한다. 오형근 작가는 자아와 전체 사이에서 중간적인 불안한 표정을 지닌 군인들의 모습을 통해 전쟁의 상처가 현재의 우리에게 남긴 경계 지점들을 보여준다.

Kukje Gallery’s represented artists, Yeondoo Jung and Hein-kuhn Oh are participate in the REAL DMZ PROJECT 2013: Borderline. Initiated in 2011, this project is comprised of two exhibitions: one in Cheorwon near the DMZ border and the other in Seoul Artsonje Center. The REAL DMZ PROJECT 2013: Borderline examines borders that have been brought about due to divisions created through historical, political, economic, and social means, thereby drawing attention to the significance of (in)visible borderlines and the subsequent phenomena that they inevitably cause. In this exhibition, Yeondoo Jung’s diptych of two photographs provides simultaneous representations of cinematic truth and cinematic reality. In doing so, Jung reflects on the current state of affairs of a divided Korea. Through the unstable qualities of the military men, who hover between their personal identities and that of their country, Hein-kuhn Oh draws attention to the borderlines that still remain within us as well as wounds and scars caused by the Korean War.
<source: official website>
 
 
34 오형근, 양혜규, 정연두 작가 베니스에서 ‘후 이즈 앨리스’전 참여
June 01, 2013 ~ November 24, 2013


Hein Kuhn Oh, Su-ra kang, age 18, July 19, 2008, C-print, 155x122cm

전시작가: 오형근, 양혜규, 정연두, 권오상, 이동욱, 최수앙, 박홍천, 김범, 김두진, 이형구, 최우람, 박영근, 김정욱, 고명근, 이명호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전시장소: LIGHTBOX, 베니스
전시명: Who is Alice?
전시기간: 2013.06.01 – 2013.11.24
웹사이트: http://www.moca.go.kr

국제갤러리의 오형근, 양혜규, 정연두 작가는 국립현대미술관이 기획한 제 55회 베니스비엔날레 공식 부대전시에 참여한다. ‘후 이즈 앨리스’라는 타이틀로 기획된 이 전시는 오는 11월 24일까지 베니스 중심가에 있는 라이트박스(LIGHT BOX)에서 열린다.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으로 구성된 ‘후 이즈 앨리스’는 세계적인 한류문화 확산과 함께 한국 동시대 미술의 독창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동화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를 모티브로 하여 현실과 비현실, 실제와 환상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남다른 상상력을 보여주는 한국의 대표적인 작가 15인의 작품이 전시되었다.
 
 
35 김홍석, 마이클 주, 박미나, 정연두 작가 부산시립미술관 <한국미술, 대항해 시대를 열다>전 참여 Gimhongsok, Michael Joo, MeeNa Park, Yeondoo Jung participate in at Busan Museum of Art
May 17, 2013 ~ July 07, 2013


전시작가: 김홍석, 마이클 주, 박미나, 정연두 Gimhongsok, Michael Joo, MeeNa Park, Yeondoo Jung
전시기관: 부산시립미술관 Busan Museum of Art
전 시 명: <한국미술, 대항해 시대를 열다>
전시기간: 2013년 5월 17일 – 2013년 7월 7일
웹사이트: http://art.busan.go.kr/

국제갤러리 김홍석, 박미나, 정연두 작가는 부산시립미술관의 <한국미술, 대항해 시대를 열다> 그룹전에 참여한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한국미술 대표 작가들의 회화, 사진, 설치, 영상 작품들이 포함된 본 전시에서 현재 서울 삼성미술관 플라토에서 개인전을 갖고 있는 김홍석은 레진 페인팅과 비디오 작업,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마이클 주는 설치작업, 사회와 문화를 구성하는 ‘색’과 ‘언어’의 회화화를 발현시키는 박미나는 ‘색상 회화’, 그리고 과거와 현재, 허구와 현실, 진실과 거짓에 대한 재고를 유도하는 정연두는 사진 및 비디오 작품을 선보인다.
 
 
36 정연두 작가 일주&선화갤러리 <황금DNA: 세번째 이야기> 참여 Yeondoo Jung Participates in "Golden DNA: Third Part" at Ilju & Seonhwa Gallery
April 11, 2013 ~ May 31, 2013


전시작가: 정연두, 니키리
전시기관: 서울 신문로 흥국생명빌딩 3층 일주&선화갤러리
전 시 명: <황금DNA: 한국 현대미술 연속 기획전> 세번째 이야기: 니키리 & 정연두
전시기간: 2013년 4월 11일 – 2013년 5월 31일
웹사이트: http://www.seonhwafoundation.org/

국제갤러리 정연두 작가는 일주&선화갤러리의 <황금DNA: 한국 현대미술 연속 기획전> 세번째 이야기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정연두와 니키 리 작가의 2인전으로 단순히 찍는 사진이 아닌 만드는 사진으로서의 두 작가의 연출 사진들을 선보인다. 전시에서 소개되는 <내 사랑 지니>와 <원더랜드> 시리즈는 평범한 젊은이들의 꿈이나 유치원생의 그림을 가설 무대와 분장으로 구현하고 사진에 담은 작품으로 각박한 현실 속에서 아직도 꿈을 꾸고 상상의 나래를 펴는 인간에 대한 작가의 따스한 애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Source from Seonhwa Foundation website] 
 
 
37 정연두 작가 삼성미술관 리움 <미장센-연출된 장면들> 참여 Yeondoo Jung Participates in "MISE-EN-SCENE" at Leeum, Samsung Museum of Art
March 28, 2013 ~ June 02, 2013


전시작가: 정연두
전시기관: 삼성미술관 리움 그라운드갤러리 Leeum, Samsung Museum of Art
전 시 명: 미장센-연출된 장면들 MISE-EN-SCENE
전시기간: 2013년 3월 28일 – 2013년 6월 2일
참여작가:  AES+F, 그레고리 크루드슨(Gregory Crewdson), 토마스 데만트(Thomas Demand), 아다드 하나(Adad Hannah), 이브 수스만 | 루퍼스 코퍼레이션(Eve Sussman | Rufus Corporation), 양 푸동 (Yang Fudong), 진기종(Zin Kijong)
웹사이트: http://leeum.samsungfoundation.org/

국제갤러리 정연두 작가는 삼성미술관 리움 그라운드갤러리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MISE-EN-SCENE 미장센: 연출된 장면들>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영화적인 도구를 활용한 총 8명의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며 현대미술에서 장면연출이 지닌 의미를 찾으려 한다. 특히 정연두 작가의 신작은 유명한 영화의 한 장면을 재구성한 것처럼 보이지만 이 자체가 만들어 낸 환영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연출사진은 허구를 실제처럼 표현하는데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연출장면의 제작과정을 의도적으로 노출하여 사실과 허구의 관계를 드러내는데 주력한다.

Kukje Gallery's Yeondoo Jung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entitled "MISE-EN-SCENE" at Samsung Museum of Art, Leeum. This exhibition highlights the definition of scene direction within contemporary art, through the works of 8 participating artists who applied cinematic tools into their work. Yeondoo Jung's new work shows a restructured film scene that creates its own phantom at the same time. His directed photography does not aim to express a faction as real but rather focuses on expos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ruth and fiction by intentionally showin gthe processes of making.
 
 
38 정연두 작가 도쿄 국립신미술관 그룹전 참여
January 23, 2013 ~ April 01, 2013


전시제목: Artist File 2013
전시기관: 도쿄 국립신미술관 The National Art Center, Tokyo
전시기간: 2013년 1월 23일 – 4월 1일
개관시간: 수, 목요일 및 주말: 10am – 6pm, 금요일: 10am – 8pm, 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nact.jp

국제갤러리 전속 정연두 작가는 내년 1월 말부터 일본 도쿄 국립신미술관에서 진행되는 현대미술그룹전 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미술관 개관 이레 매년 개최되어온 연례 현대미술행사로 일본 및 해외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의 작업을 선보인다. 이들이 주목하는 분야 및 작업의 관련성에 맞추어 참여 작가들은 전시 공간 내에 각자의 공간을 부여받게 된다. 제 5회를 맞이하는 이번 전시에는 3명의 해외 작가를 포함한 총 8명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연령 및 매체의 한계를 벗어난 이들은 회화, 사진, 비디오, 설치 작업들을 통해 사회 및 개인적 이슈들을 진지하게 다루며 예술적 표현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준다. 더불어 전시는 현대미술의 최신 경향을 보여줌과 동시에 현대사회의 맥을 짚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at Yeondoo Jung’s participation in . The Artist File is an ongoing series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that was launched when the National Art Center, Tokyo first opened. Artists are selected from both Japan and abroad on the basis of interest and relevance, and their work is presented as a group of small solo shows in the exhibition space. This exhibition, the fifth in the series, features eight artists including three from overseas. They are a diverse group both in terms of age and in terms of media, including painting, photography, video and installation. What ties them together is their dedication to their work, their will to earnestly confront social and personal issues, and their drive to explore the limitless possibilities of artistic expression. This exhibition will provide not only exciting encounters with the latest in contemporary art, but also an opportunity to turn a tranquil gaze upon the complex and fascinating world we live in today.
 
 
39 정연두,제니 홀저,최재은,홍승혜 <제7회 서울 국제 미디어 아트 비엔날레> 참여
September 11, 2012 ~ November 04, 2012


전 시 명 : 너에게 주문을 건다 Spell on you
전시기간 : 2012년 9월 11일 – 11월 4일 (화-일 / 12:00 – 18:00)
전시기관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및 상암 DMC 홍보관 Seoul Museum of Art & DMC Gallery
웹사이트 : http://www.mediacityseoul.kr

현재 진행중인 제 7회 서울 국제 미디어아트 비엔날레 (미디어시티 서울 2012)에 국제갤러리 전속 정연두, 제니 홀저, 최재은, 홍승혜 작가의 작품이 출품되어 전시 중이다. 지난 2000년 ‘미디어시티’라는 이름으로 창립되어 2년마다 열려 온 서울 국제 미디어아트 비엔날레는 올해 ‘너에게 주문을 건다 / Spell on you’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17개국, 50명의 작가를 초청하여 기획전시를 선보인다. 전시 주제인 ‘ Spell on you’ 는 미국의 블루스 가수 스크리밍 제이 호킨스가 1956년에 발표한 노래 ‘ I put a spell on you’ 에서 차용한 제목으로 초월적 힘을 빌려 자신의 바람을 실현시키려는 인간의 욕망을 'Spell(주문)'이라는 단어를 통해 함축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1층 전시실에는 제니 홀저의 사진 작품 (2008)와 (2006) 및 정연두 작가의 비디오 작업 (2010)이 보여지며 2층 전시실에는 홍승혜 작가의 플래시 애니메이션 연작 중 하나인 (2012), 그리고 3층 전시실에는 최재은 작가의 하늘 프로젝트 신작인 <37˚ 56.4242’ N,126˚ 97.4414’ E>가 전시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유진상 전시 총감독을 중심으로 3명의 큐레이터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일본의 저명한 미디어아트 비평가이자 큐레이터인 유키코 시카타, 현재 미국 ‘제로원 비엔날레’ 의 공동 큐레이터로 활동 중인 최두은, 그리고 ‘네덜란드 미디어아트 인스티튜트’의 디렉터 올로프 반 빈든의 참여는 이번 전시의 주제에 깊이를 더한다.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과 서울 상암 DMC(디지털 미디어 시티) 홍보관 두 곳에서 열리며, 한빛 미디어보드 및 서울 스퀘어에서도 작품이 소개된다. 모든 전시와 행사의 입장료는 무료이다.

The Seoul International Media Art Biennale, also known as “Mediacity”, is now hosting its 7th edition since its inception in year 2000. Mediacity has been focused on introducing new and exciting interdisciplinary practices of media art, drawing on diverse influences ranging from contemporary science, philosophy, and new technology. The current edition brings together 50 artists from 17 countries. Jenny Holzer, Yeondoo Jung, Hong Seung-Hye and Jae-Eun Choi are participating in the biennale, which is taking place at the Seoul Museum of Art.

The theme of this year’s biennale is “Spell On You.” The theme proposes to imagine a vision for a new world and society by showing how the recent production of new technology and social media is generating new methods in social communication and exchange as well as by aiming to reinterpret art and technology in an attempt to re-envision our future, and to find alternative ways of living.

Jinsang Yoo, the artistic director of the 7th Seoul International Media Art Biennale is joined by three renowned curators of contemporary media art; Yukiko Shikata (Independent curator based in Tokyo), Olof van Winden (Director of Netherlands Media Art Institute, NIMk), and Dooeun Choi (Co-curator of The Zero1 Festival in San Jose).
 
 
40 정연두 작가 독일 슈투트가르트 그룹전 참여
May 17, 2012 ~ July 29, 2012



전시제목: Oh, My Complex: On Unease at Beholding the City
전시기관: 독일 슈투트가르트 뷔르템베르크주 예술협회 W?rttembergischer Kunstverein, Stuttgart
전시기간: 2012년 5월 17일 – 7월 29일
개관시간: 화, 목-일요일: 11am – 6pm, 수요일: 11am – 8pm,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wkv-stuttgart.de/en


국제갤러리 전속 정연두 작가는 현재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리는 그룹전에 참여 중이다. 전시는 유럽, 북?남미 및 아시아에 위치한 193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도시와 건축적 건물을 통해 도시의 이미지와 표상, 그리고 현 상태를 70년대 이후의 예술, 전시, 팝 그리고 저항 문화의 관점에서는 물론 다양한 각도에서 조명한다.
전시는 내부와 외부를 연결하는 개방형 파코스를 따라 그동안 도시가 지닌 일련의 도시 개발,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충돌에 관심을 가져온 총 20 여 명의 작가의 작품들을 보여준다. 전시된 작품은 이미 제작되었거나 장소를 위해 특별히 개념화된 것들로 팝과 하위 문화의 맥락에서 도출된 역사적 기록과 오브제들을 다룬다. 정연두 작가는 2001년 작품 <상록타워>에서 서울의 동일 주거 구역 내 똑같은 평면 구조를 지닌 아파트에 거주하는 서른 두 가정의 초상을 보여주며 하나의 표준화된 거주 환경 내에서 자신들만의 독특한 실내 배치로 표현된 각 가정을 제시한다.
<자료 출처: 슈투트가르트 뷔르템베르크주 예술협회>

Yeondoo Jung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hat is taking a place in Stuttgart, Germany. The exhibition approaches the imaginaries, representations, and realities of the city from different directions: from the angle of architectural and urban constructions of the 1930s through today; from Europe, the USA, South America, and Asia; from the perspectives of art, exhibition, pop, and protest cultures from the 70s.
Along an open parcourse, which connects exterior and interior space, the exhibition presents the works of over 20 artists who have honed in on the urban-development, social, political, and economic lines of conflict within the city. Their works touch upon historical documents and objects from pop- and sub-culture contexts. Presented are not only existing works, but also those conceptualized specially for this setting.
In Evergreen Tower(2001), Yeondoo Jung took portraits of 32 families in their apartments, all situated in the same residential block in Seoul and all with the same floor plan. Within a standardized living setting, one can see that each family is framed by their unique furnishing.
 
 
41 정연두 작가 뉴욕 티나킴갤러리 개인전
March 08, 2012 ~ April 21, 2012


전시제목: Inside Out
전시기관: 뉴욕 티나킴갤러리 Tina Kim Gallery, New York
전시기간: 2012년 3월 8일 – 4월 21일
개관시간: 화-토요일: 10am – 6pm, 일-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tinakimgallery.com

국제갤러리 전속 정연두 작가의 개인전이 뉴욕 티나킴갤러리에서 열린다. 티나킴갤러리에서 세 번째로 개최하는 이번 개인전에는 작가의 주요 비디오 작품인 식스 포인츠(Six Points)와 사진 작품 남서울무지개(Southern Rainbow Seoul)가 전시될 예정이다. 사회 인구통계에 대한 날카로운 관찰과 사람들이 지닌 꿈에 대한 연대기적 기록을 중심으로 작업해온 정연두 작가는 사진이라는 매체를 통해 개인이 지닌 개별 정체성을 포착해낸다. 더불어 사람들의 개인적 삶과 그들이 지닌 일반적인 모습간의 간극에 대한 작가의 관심은 이번 전시 제목에도 반영되어 있다.

Tina Kim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Yeondoo Jung’s Inside Out, his third solo exhibition at the gallery. Jung will present two major bodies of work: Six Points and Southern Rainbow Seoul. Having established himself as an incisive observer of social demographics and a chronicler of people’s dreams, the artist continues to use photography as a mirror with which he coaxes and captures individual’s personal identities. The title of the exhibition points to the artist’s interest in investigating the space between people’s private lives and their public personas.
 
 
42 정연두 작가 Yebisu International Festival for Art & Alternative Visions 2012 참여
February 10, 2012 ~ February 26, 2012


The Hanging Garden, 2009, 2 channel HD video


전 시 명: How Physical - Yebisu International Festival for Art & Alternative Visions 2012
전시기관: 도쿄도청, 도쿄도 사진미술관, 도쿄 문화 창작프로젝트
전시기간: 2012년 2월 10일 – 2월 26일
참여작가: 정연두, ITO Ryusuke, Johann LURF,MAEZAWA,OKI Hiroyuki ,Sutthirat SUPAPARINYA 외
개관시간: 화-금요일: 10am – 8pm, 월요일 휴무, 2월 26일 화요일: 10am-6pm
웹사이트: www.yebizo.com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정연두는 제 4회 일본 에비수 국제 페스티벌에 참여한다. 에비수 국제 아트 페스티벌의 올해 테마인 “How physical”은 다양한 물질적 조건들에 따른 이미지의 변성을 통해 근본적 이미지의 실체를 환기시킨다. 일본과 다양한 국적을 지닌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이번 페스티벌은 우리가 인식하고 경험하는 이미지, 그리고 이것이 미치는 영향에 중점을 둔 관점에서 이미지를 고찰한다. 이번 페스티벌에서 정연두 작가는 가상과 현실이 혼재된 상태에서 현실을 표현하는 영상 작품 <공중 정원>을 선보인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Yeondoo Jung’s participation in International Festival for Art & Alternative Visions 2012. This year’s theme, “How Physical”, aims to highlight the fundamental physical reality of images, to the fact that the very existence of images depends on a variety of material conditions (people, society, the environment, hardware, media, photography, economy distribution, energy…) Through the works of international and Japanese artists, it examines image from perspectives that focus on the ways in which we perceive and experience images and their physical effects upon us. For this festival, Yeondoo Jung presents his video work which combines the real and fake, portraying the co-existence of reality and fiction.
 
 
43 정연두 작가, Colorado University Art Museum 그룹전 참여
February 03, 2012 ~ May 12, 2012


Adolescence #1, 2010, Ink-jet print on custom paper


전 시 명: Keeping It Real - Korean Artists in the Age of Multi-?Media Representation
전시기관: 콜로라도 대학 미술관 Colorado University Art Museum
전시기간: 2012년 2월 3일 – 5월 12일
참여작가: 정연두, 한경우, 지용호, 김신일, 곽선경, 이형구, 이재이, 신기운 (총 8명)
개관시간: 월-금요일: 10am – 5pm, 화요일: 10am – 7pm, 토요일: 10am – 4pm
웹사이트: http://cuartmuseum.colorado.edu/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정연두는 미국 콜로라도 대학 미술관에서 열리는 전에 참여한다. 전시된 일련의 작품들은 현실과 판타지의 결합을 보여 주는 사진, 비디오, 장소 특정적 설치작업, 그리고 조각들로 창조적이고 개념적으로 인간 행동과 오브제를 비춰내며 신비롭고 아이러니한, 합성 현실로 관객을 인도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를 포함한 총 일곱 곳의 단체에서 후원하는 이번 전시는 급부상 중인 한국인 작가들이 개척한 새로운 예술의 형태를 접할 수 있는 독특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현재 현대 한국 미술의 위치를 재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정연두 작가는 캠프파이어를 하거나 등산을 하는 그리운 이미지들을 보여주는 사진 시리즈 <사춘기>를 선보인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Yeondoo Jung’s participation in at the Colorado University Art Museum in Colorado. A series of works on view, spanning photography, video, site-specific installation, and sculpture, present objects and human behaviors through a creative and conceptual kaleidoscope and lead visitors to into a mysterious, ironic, and hybrid reality. Generously sponsored in part by both Korean and American associations including Arts Council Korea, this exhibition comments on the contemporary state of South Korean art by offering a unique opportunity to experience new art forms by Korean artists working in Seoul. In this exhibition, Yeondoo Jung presents nostalgic images – sitting around a campfire or mountaineering – from his photograph series .
 
 
44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양혜규, 정연두 아트선재센터 그룹전 참여
November 12, 2011 ~ January 15, 2011


정연두 Yeondoo Jung
남서울 무지개 Southern Rainbow Seoul
2011
photo installation





양혜규 Haegue Yang
그밖에서 Dehors
2006
Slide projection, looped, 2 sets of 81 color slide each, 2 slide projectors, dissolve control



전시기간: 2011년 11월 12일 – 2012년 1월 15일
전시기관: 아트선재센터
관람시간: 11am –  7pm (화요일-일요일) /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artsonje.org/asc
담당자: 전민경(02-3210-9885)

아트선재센터에서 도시(City)와 도시성(Urbanism)을 주제로 하는 전을 오는 11월 12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국제갤러리 전속작가인 양혜규, 정연두 작가를 포함하여, 국제적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17명의 국내외 작가들이 참여한다.
전은 도시 속에서 발생하는 균열과 마찰, 어긋난 배치들에 주목함으로써, 주어진 환경을 다시 돌아보고 나아가 상상하도록 하고 도시 공간을 보다 창의적인 탐구와 도전을 가능케 하는 대안적인 현장으로 바라본다. 본 전시는 건축과 도시성 그리고 환경 예술에 대한 고찰을 전제로 하며,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작가들의 전시 작업들을 통해 인간 주체와 구축된 환경으로써 도시 사이에 드러나는 요소들을 다각적으로 조망하고자 한다.
본 전시는 사무소(Samuso)와 호주 멜버른의 거트루드 컨템포러리가 공동 기획하며 2012년 8월 거트루드 컨템포러리로 이어질 예정이다.

양혜규는 특정한 역사적 인물이나 구체적인 일상의 환경 등을 설치, 조각, 영상, 사진 등 다양한 매체를 아우르는 정교하면서도 추상적인 조형 언어로 번역해낸다. 양혜규의 작업은 변형된 것들, 일상에 잠재되어 있는 이질성의 의미망을 발굴해 내며, 구조적인 것과 임의적인 것, 형태, 기억과 같은 개념의 공존을 모색한다. 양혜규는 종종 전시 공간을 일반 기성품들로 채움으로써 친밀함을 주는 동시에 긴장감을 자아내는 곳으로 만들어낸다. 다층화된 감각의 구조물을 통해 관객들이 미술의 비전형적인 해석, 인간 삶의 조건과 정치성의 문제에 주목할 수 있는 틀을 제공한다.
<그 밖에서>(2006)는 부동산 개발을 선전하는 다양한 일간신문 광고 이미지를 슬라이드 필름으로 촬영하여 프로젝터라는 미디어를 통해 순차적으로 제시한다. 각 광고에 등장하는 건축물 이미지는 시공에 앞서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제작된 시뮬레이션으로, 편리하고 첨단적이며 누구라도 소유하고 싶은 상품적 유토피아를 재현하고자 과장된 광고 언어에 의거해 제작된 이미지이다. 진실의 해명과 현실 고발적인 언론의 기사들이 뒷면에 비쳐지며 공간에 대한 진실과 허구, 현실과 이상 그리고 기사와 광고의 이중적이고 공생적인 중첩을 시네마틱하게 보여준다.
<등대(오스람): 시간에 홀려서>(2010)는 작가의 광원 조각 제작 후 축적된 전구 상자들을 재료로 한다. 작가는 상품 포장재였던 종이 상자의 안과 밖을 뒤집어 광원 재료라는 본래 맥락의 상실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상자는 반복되는 단위로서 건축적 모형이나 벌집 같은 유기적 주거 형상에 대한 연상을 불러일으킨다. 이는 아이들의 놀이에서 볼 수 있는 반복적 증식을 통한 자유롭고 유희적인 즉흥성을 띤다. 안과 밖을 뒤집고, 재료의 기능을 등대로 해석하는 등의 기호-오브제적인 해석은 작품 본체를 둘러싸는 종이 글자들과 작품에 부제<시간에 홀려서>로 인해 시간성의 서사를 더한다.

정연두는 스스로와 주변 세계를 바라보는 우리의 특정한 시선을 재구성하고자, 사람들과 그들의 행동에 주목한다. 아이들과 함께 그들의 상상에 대해 작업하거나, 마법, 마법사, 영화, 극 사이의 연결점을 상정해 보는 등 실재와 상상 사이에 존재하는 세계들을 재현하기 위해 작가는 사진과 같은 매체와 연극적 퍼포먼스를 이용하기도 한다.
본 전시에서 작가는 2011년 작업 <남서울 무지개>를 선보인다. 이는 2001년 초상 연작 <상록타워>를 연상케 하는 작업으로, 금천구 시흥동에 위치한 남서울 무지개아파트에 사는 30여 세대 주민들의 집을 들여다본 사진 작업이다. 사람들이 실제로 생활하는 사적 영역에서 작업하는 것은 언제나 어려움이 따르는 일이다. 작가는 참여한 가족들에게 가족 사진을 제공하기로 하고, 이를 홍보하여 참여할 가족을 모으고 일정을 잡고 촬영을 진행하는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쳤다. 이 과정을 거쳐 탄생한 초상들은 비슷한 구조의 공간에서 사는 사람들의 제 각각의 삶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이는 타인의 삶의 모습인 동시에 마치 거울을 보듯 우리의 삶의 모습을 비추어 보도록 한다. 나아가 서로 만날 새 없는 가족과 이웃들을 모이게 함으로써 우리가 사는 복합적인 도시에서 예술 작업이 하나의 소통의 수단으로 작동함을 보여준다.


Art Sonje will be opening City Within the City on November 12th, a group exhibition that will present works that explores cities and urbanism. The show will feature works by Kukje Gallery’s represented artists Haegue Yang and Yeondoo Jung, and 17 other internationally acclaimed local and foreign artists.
City Within the City examines the points of friction, the misalignments and the moments open to re-imagining where human subjectivity meets the built environment. Taking into consideration current thinking in areas connected to landscape urbanism and environmental art, City Within the City does not seek to literalize these debates. Instead the exhibition will uncover and interweave fictional, composite, fabricated and re-purposed narratives within these encounters.
The present exhibition is co-organized by Samuso and Melbourne Gertrude Contemporary, and will travel to Gertrude Contemporary in August 2012.

Haegue Yang translates her subjective reflections on specific historical figures and concrete domestic environments into a meticulous language of formalistic abstraction, ranging from installation, sculpture, and video to photography. Her practice explores the meaning of incongruities and mutations in our everyday life, seeking possibilities for how the structural could coexist with the arbitrary, the form and memories. Distinguished by her continuous conceptual focus, her exhibitions are often filled with industrially manufactured objects from everyday life. The space transforms into the site of intimacy as well as tension. Through these multi-layered sensorial structures Yang attempts to suggest a frame where the viewers can question the meaning of art and the political backdrop of our living conditions.
Dehors (2006) is a projection of successive images transferred as colour slides showing advertisements for new residential developments, which are taken from Korean daily newspapers. Each of these architectural images is a simulation made to attract investors prior to the actual construction of the building. They are fabricated to correspond to the exaggerated rhetoric of advertising, where the utopian vision of a desirable, cutting-edge dwelling or working environment is reproduced. As certain truths printed on the reverse of the page are accusatorially visible, the images cinematically overlap the duality and coexistence of the media and advertisement, the fake and the real, reality and idealism.
Haegue Yang’s Light House (Osram): Bewitched in Time (2010) re-uses cardboard light bulb boxes, which are a side-product of Yang’s light sculpture production. Yang turns the boxes inside out and metaphorically challenges the original context of packing material for lightings. Taking the boxes as repeating entities, the piece is reminiscent of architectural models or beehive-like organic dwelling systems. It shows the carefree and playful aspect common in children’s play, where repetitive expansion is typical. The action of turning inside out and the metaphoric interpretation of the original function ? package for lightings ? to “light house” make the piece a symbol-object. Also, a notion of narrative timeline is reinforced by the title of the work ? Bewitched in Time, and the Origami-formed letters surrounding the body of boxes.

Yeondoo Jung engages with diverse people and practices to construct glimpses of the particular perspectives through which they see themselves and the world around them. Whether working with children and what they imagine, or exploring links between cinema, magicians and live theatre, Jung employs photography and other technologies to create portraits, be they photographic or theater performances, of these worlds existing between the real and the imagined.
For City Within the City, Jung presents his recent series of family portraits, Southern Rainbow Seoul, reminiscent of his 2001 Evergreen Tower series. Since gaining access into the private sphere of people’s homes is difficult the artist employed a similar procedure in both cases: offering a photographic portrait of families willing to participate in the project. The images resulting from this process not only portray how different people inhabit similarly structured spaces but also work as a means of communication in the complex cities we inhabit by bringing together neighbours that given their schedules rarely have occasion to meet.
 
 
45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정연두 2011 Prix Pictet 순회 전시 참여
November 03, 2011 ~ November 13, 2011


EVERGREEN TOWER, 2001, Multi-Slide Projection, 32 Family Portraits


전시제목: Prix Pictet 사진전
장소: Corcoran Gallery of Art, Washington, DC
전시기간: 2011년 11월 3일 –  11월 13일
개관시간: 수-일 10am – 5pm, 목 10am – 9pm (월, 화 휴관)
웹사이트: http://www.corcoran.org/prix_pictet/index.php

매년 세계 물의 날에 맞추어 열리는 국제환경사진전(Prix Pictet)은 사회와 환경 변화에 관한 사진들을 선별해 전시한다. 이번 해의 주제는 “성장”에 관한 것으로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정연두를 포함해서 토마스 스트루스, 마이클 울프, 크리스 고든 등의 선별된 세계적인 작가들의 작품들이 순회 전시된다. 이 순회 전시에 출품된 정연두 작가의 “에버그린 타워 Evergreen Tower”는 서울의 고층 빌딩들에 사는 사람들의 초상들을 변형하여 만든 비디오 작품으로 동일한 디자인으로 이루어진 아파트 내부공간과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차이가 눈에 띈다. 국제환경사진전 역대 최초로 북미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번 콜코란 갤러리에서의 순회전은 현재까지 파리, 테사로니키, 취리히, 밀라노, 뒤셀도르프와 마드리드를 거쳤으며 이후 베이루트, 두바이, 아인트호벤과 런던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Prix Pictet is a prestigious prize awarded to photographers whose work addresses social and environmental change. The third prize, which revolves around the theme of "growth", includes world-renown artists including Yeondoo Jung, Thomas Struth, Michael Wolf, Chris Gordon. A clever video by Yeondoo Jung, in which he morphs together a series of still portraits of people who live in a high-rise tower in Seoul; the apartments are identical in design, so the families’ decorative touches offer the primary points of difference. This exhibition at the Corcoran Gallery of Art in Washington is the first presentation of Prix Pictet in the United States. The exhibition has been presented in Paris, Thessaloniki, Zurich, Milan, Dusseldorf and Madrid and will continue traveling to Beirut, Dubai, Eindhoven and London.
 
 
46 국제갤러리 정연두 작가 런던 아트페어 참여
October 13, 2011 ~ October 16, 2011


Handmade Memories, 2008
Dual channel HD Video


전시제목: Moving Image Contemporary Video Art Fair
전시장소: 런던 바지하우스 Bargehouse, London
전시기간: 2011년10월 13일 –  2011년10월 16일
개관시간: 목 – 토 (10월 13-15일) 11 am –  7 pm, 일요일 (10월 16일) 11 am – 6 pm
웹사이트: http://www.moving-image.info

오는 2011년 10월 13일부터 나흘 간 런던에서 진행될 <무빙 이미지 Moving Image> 아트페어에 국제갤러리 전속 정연두 작가가 소개될 예정이다. 뉴욕에서 처음 시작된 무빙 이미지 아트페어는 금해 프리즈 아트페어가 열리는 기간 동안 런던 테이트 모던 부근 바지하우스(Bargehouse)에서 진행되며 28개의 갤러리와 비영리기관이 참여, 싱글 채널 비디오와 프로젝션, 비디오 조각 및 설치 등 무빙 이미지에 기반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국제갤러리와 뉴욕의 티나킴 갤러리가 공동 참여하여 정연두 작가의 2008년 작 <수공기억 Handmade Memories>을 소개하는 이번 전시는 다양한 작품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비디오 아트 페어의 생동감 또한 느낄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Yeondoo Jung will participate in Moving Image, an art fair of contemporary video art that will take place October 13-16, 2011 at the same time as Frieze Art Fair in London. For its inaugural exhibition in London, Moving Image presents works by 28 artists represented by 28 galleries and non-profit institutions from South America, Asia, the Middle East,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Presenting 19 single-channel videos and 9 larger-scale video sculptures/installations, Moving Image has been conceived to offer a viewing experience with the excitement and vitality of a fair, while allowing moving-image-based artworks to be understood and appreciated on their own terms. Taking place in the Bargehouse, a raw, four-storey warehouse space behind the OXO Wharf Tower, conveniently located within walking distance from both the Tate Modern and the Southbank Centre along the Thames, Moving Image represents a broad survey of artists invited by an international committee of curatorial advisors.
 
 
47 빌 비올라, 정연두, 이혜림 작가 꿈_백야 전 참여
August 29, 2011 ~ September 03, 2011


전시제목: 삼성미디어아트전 꿈_백야
전시작가: 빌 비올라, 정연두, 이혜림, 김수자, 차오페이, 로빈 로드 등 16인의 작가 참여.
전시장소: 대구시청광장
전시기간: 2011년 8월 29일 –  9월 3일
개관시간: 22:00 –  23:30

국제갤러리의 작가 빌 비올라, 정연두, 이혜림 작가는 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축하하며 기획된 꿈_백야 전에 참여했다. 이 전시는 행사의 개최지인 대구 시청 건물을 대형 스크린으로 삼아(가로 39미터, 세로 25미터) 매일 밤 10시부터 고 해상 빔 프로젝터로 수준 높은 미디어아트 작품을 상영하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다양한 방법으로 제작되는 미디어 아트 작품을 소개하고, 현재 많은 미디어 작품들에서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미디어아트와 ‘퍼포먼스’의 관계를 보여주는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이 전시는 이후 동계 청소년 올림픽, 다이아몬드 리그에 이어 2012년 런던올림픽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자료출처: 숨 프로젝트 www.suumproject.com
 
 
48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정연두 개인전 <창조의 기법> 전시 연장
August 26, 2011 ~ January 08, 2012


Location #24, 2007, C-print, 122 x 153 cm


전시제목: The Machanics of Invention
장소: 홍콩 SCAD 갤러리
전시기간: 2011년 8월 26일 –  2012년 1월 8일
개장시간: 월-토요일 10:30am –  7:30pm (일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scad.edu/exhibitions/view/2011/yeondoo-jung.cfm

정연두 작가의 개인전 “창조의 기법 The Mechanics of Invention”이 사바나예술대학 홍콩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작가의 사진 및 영상 작업이 소개되는 이번 전시에서 대표 작품 “로케이션” 시리즈에서 선별된 작품들은 정연두 작가의 작품에서 볼 수 있는 내러티브와 영화적 영향을 대표적으로 보여준다. 이 작품은 현재의 공간을 과거의 공간처럼 보이게 하는 방식으로 촬영 되었으며 뒷부분에는 배경 사진, 앞부분에는 실물을 배치해 환상과 현실을 오가는 독특한 풍광을 연출하고 있다. 작가의 비디오 작업 “Six Points” 역시 신비로운 그림자와 인공조명이 뒤덮인 뉴욕 지역의 영상으로 만들어진 현실과 가공된 환경 사이를 오가며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The SCAD exhibitions department presents "The Mechanics of Invention," a solo exhibition of photographs and a video work by Korean artist Yeondoo Jung. With narrative and cinematic influence, these works from Jung's acclaimed "Location" series reveal his enchanting and meticulously crafted set designs photographed to resemble film stills that move between fantasy and reality. The video work "Six Points" also oscillates between real and invented environments by animating images of New York neighborhoods with mysterious shadows and artificial light.
 
 
49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정연두 그룹전
July 30, 2011 ~ August 27, 2011


정연두 Yeondoo Jung
Adolescence #20
2011
Ink-jet print on custom paper
108 x 83 cm


전시제목: 그리움, 동아시아 현대미술전 nostalgia, East Asia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전시장소: 한국국제교류재단 문화센터 갤러리
전시기간: 2011년 7월 30일 –  2011년 8월 27일
개관시간: 월-토 10:00am –  6:00pm (수요일 10:00am ? 9:00pm)
웹사이트: http://www.kf.or.kr/kfcc_index.asp

한국국제교류재단이 문화센터 이전 후, 첫 개관전으로 <그리움: 동아시아 현대미술전>을 개최하였다.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3국은 근대 이후 과거와 급격한 단절을 겪었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한?중?일의 현대미술을 통해 잃어버린 시간과 기억을 되돌아본다.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인 정연두 작가를 포함하여, 한·중·일 3개국 작가들이 4명씩 참여하였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정연두 작가의 사진 시리즈 <사춘기>는 캠프 파이어를 하거나 등산을 하는 그리운 이미지들을 통해서 비밀스러운 여행의 통로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인간다움을 담은 작품들을 통해서 그리움의 가치를 일깨우며, 지나온 시간을 성찰하는 기회를 관람객에게 제공한다.
 
 
50 신미경, 정연두 작가 OCI 미술관 그룹전
April 20, 2011 ~ May 18, 2011
전시제목: Convergence. 융합. Fusion
장소: OCI 미술관
전시기간: 2011년 4월 20일 –  5월 18일
개장시간: 10:00am –  6:00pm,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ocimuseum.org




신미경 Meekyoung Shin (Korean, 1967-)
Ghost Series
2011
Soap, fragrance, pigment, vanish





정연두 Yeondoo Jung (Korean, 1969-)
Adolescence #1
2010
ink-jet print on custom paper
97cm x 130cm
 
 
51 김홍석, 정연두 작가 아르코 미술관 그룹전
March 22, 2011 ~ April 20, 2011
전시제목: 인터뷰 Interview & Artists as an Interviewer
장소: 아르코 미술관
전시기간: 2011년 3월 22일 –  4월 20일
개관시간: 11:00am –  7:00pm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arkoartcenter.or.kr




김홍석 Gimhongsok (Korean, 1964)
The Talk
2004
Single channel video(color, sound), DVD format
26 min 9 sec loop





정연두 Yeondoo Jung (Korean, 1969-)
Handmade Memories – Jeju Island Camel
2008
Video, 8:14 minutes, 52" LCD monitor
124 x 72.2 x 5.3
 
 
52 제29회 화랑미술제
February 11, 2011 ~ February 14, 2011
일시 : 2011년 2월 11일-14일
장소 : COEX, HALL C
국제갤러리 부스 : K 23
참여작가 : Bill Viola, Anish Kapoor, Donald Judd, Anselm Reyle, Roni Horn, John Chamberlain, Candida Hofer, Julian Opie, 구본창, 최재은, 김홍주, 양혜규, 정연두, 박미나, 이광호, 홍승혜, 센정



Donald Judd
Untitled
1985
Enameled aluminum
30 x 120 x 30 cm





Roni Horn
White Dickinson: THE STARS ARE NOT HEREDITARY
2006
Aluminum and solid cast plastic
2 x 2 x 56 1/8" / 5.08 x 5.08 142.5575 cm





Julian Opie
Jack walking
2007
LED wall mounted
Unique
229 x 110 x 12 cm





구본창
Vessel (HR 10-1 BW PL)
2006
Archival pigment print
106 x 85 cm
ed. 1/10





김홍주
Untitled
2010
Acrylic on canvas
40 x 32cm





센 정
Red head girl
2009
Oil on canvas
150 x 130 cm
 
 
53 38°N Snow South: Korean Contemporary Art, 초대전
February 03, 2011 ~ March 19, 2011


전시제목: 38°N Snow South: Korean Contemporary Art
전시장소: 스웨덴 스톡홀름 샬로트 룬드 갤러리 (Galleri Charlotte Lund)
초대작가: 정연두, 배병우, 신미경, 배준성, 김동유, 이동욱
큐레이터: 장미영(Miyoung von Platen)
전시기간: 2011년 2월 3일 –  3월 19일
개관시간: 화요일?금요일 12pm –  6pm, 토요일 12pm –  5pm, 월요일 휴관
웹사이트: www.gallericharlottelund.com


스톡홀름의 샬로트 룬드 갤러리 (Galleri Charlotte Lund) 에서 열리는 38°N SNOW SOUTH: KOREAN CONTEMPORARY ART 전시는 한국의 동시대 미술의 각기 다른 장르 - 회화, 사진, 비디오 와 조소 - 를 대표하는 여섯 작가들의 작업을 선보이는 전시이다. 초대작가 김동유, 배병우, 배준성, 신미경, 이동욱, 정연두의 작업을 통해 처음으로 스웨덴에 한국의 동시대 미술을 소개하는 이번 초대전은 북위 38도라는 한국의 지형적 위치를 제목으로 진행된다. 전시에 참여하는 여섯 작가들은 한국 사회에 만연한 개인과 집단 세계화로 인한 서구 문화와 전통 문화의 사이의 괴리를 반영하는 작품을 추구해왔다. 때문에 이번 전시에 소개된 작품들은 해당 이슈들에 대한 북유럽 인들의 호기심과 담론을 효과적으로 끌어내 한국 사회를 이해함과 동시에 이를 서구 사회라는 거울에 비춰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다. 또한 지금껏 스웨덴의 미술관 혹은 공공예술기관에서 한국의 동시대 미술이 소개될 수 있었던 기회가 극히 제한적이었다는 사실에 비추어 볼 때 이번 그룹전은 양국 문화 교류면에서도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54 Ordinary Paradise, 개인전
December 10, 2010 ~ January 16, 2011


Ordinary Paradise, 개인전
정연두 Yeondoo Jung

전시제목 : Ordinary Paradise
장소 : 싱가포르 Third Floor - Hermès
전시기간 : 2010년 12월 10일 –  2011년 1월 16일
개장시간 : 10:30 am –  7:30 pm
웹사이트 : www.hermes.com
 
 
55 MADE IN POPLAND, 그룹전
November 12, 2010 ~ February 20, 2011


MADE IN POPLAND, 그룹전
정연두 Yeondoo Jung


전시제목 : MADE IN POPLAND
장소 : 국립현대미술관 1, 2, 중앙홀
전시기간 : 2010년 11월 12일 – 2011년 2월 20일
개장시간 : 10 am – 5 pm (토–일: – 8pm), 휴관일: 매주 월요일, 1월 1일
웹사이트 : http:// www.moca.go.kr/
 
 
56 Prix Pictet Award 정연두 작가 최종 후보자 선정
November 12, 2010 ~ November 29, 2010


전시제목 : Prix Pictet 국제환경 사진전
장소 : Galerie Filles du Calvaire, Paris
전시기간 : 2010년 11월12일 – 11월29일
개장시간 : 11am- 6:30pm 휴관일: 일요일, 월요일
웹사이트 : http://www.prixpictet.com/

매년 세계 물의 날을 맞이해 국제환경 사진전(Prix Pictet)이 열린다. Prix Pictet은 코피 아난 전 유엔사무총장의 제의로 스위스 금융기관인 Pictet & Cie와 국제적인 언론사 파이낸셜 타임즈가 공동 후원해서 2008년부터 환경을 소재로 꾸준히 작업을 해오는 세계의 사진가들을 선정, 상을 주고 있다.
이번 해의 주제는, 수백만의 사람을 빈곤에서 구제시킬 수 있지만 동시에 엄청난 환경적 대가를 치루는 이면을 가지는 “성장”에 관한 것이다.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정연두를 포함해서 Thomas Struth, Edward Burtynsky, Guy Tillim 등 세계적인 작가 12명이 최종 후보자로 선정되었고, 우승자는 2011년 3월 17일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최종 후보작으로 선정된 작품들은 2010년 11월 29일까지 파리의 Galerie Filles du Calvaire 에서 전시된다.
 
 
57 CineMagician, 개인전
September 11, 2010 ~ October 23, 2010


정연두 Yeondoo Jung
전시제목 : CineMagician, 개인전
장소 : 베를린 레만 갤러리(Galerie Gebr. Lehmann, Berlin)
전시기간 : 2010년 9월 11일 – 10월 23일
개장시간 : 화요일 – 토요일, 11 am – 6 pm, 휴관일: 매주 일, 월요일
웹사이트 : http://www.galerie-gebr-lehmann.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