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Choong-Hyun Roh
(Korean, 1970)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Choong-Hyun Roh, Subject of Group Exhibition The veiled landscape at the Buk-Seoul Museum of Art
January 23, 2018 ~ March 25, 2018

원숭이 A Monkey 115 X 115cm oil on canvas 2017

Artist: Choong-hyun Roh (노충현)
Exhibition Title: The veiled landscape (두 번째 풍경)
Exhibition Dates: Jan 23 - Mar 25, 2018 
Exhibition Venue : SeMA Buk Seoul Museum of Art, Project Gallery 1, 2 (북서울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 1, 2)
Website: www.sema.seoul.go.kr/bukseoul/exhibition/
 
Choong-Hyun Roh is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veiled landscape from January 23 to March 25, 2018, at the SeMA Buk Seoul Museum of Art. This exhibition introduces works by nine artists including Kim Kisoo, Kim Sang Gyun, Choong-Hyun Roh, MIOON, Ahn Chang-hong, Changwon Lee, Jang Jongwan, Hong soun, and Hwang Sejun. While the works on view seem to portray the mundane everyday life and alluring landscapes on the surface, the images conceal the underlying materialism, uncertainties of today's society, sacrifice, and fatigue in a composed, oblique, and humorous manner, providing an opportunity to delve into an alternative Korean landscape that remains veiled underneath the façade. Four paintings from Roh's Jari (2006 -) series, each titled A Monkey, An Elephant, Two Balls, and After a Play Ends, are on view; the Jari series is one of Roh's most important ongoing series that depicts an empty zoo as a metaphor to reflect on today's sociopolitical climate and human existence in contemporary society.


노충현, 북서울미술관에서 그룹전 《두 번째 풍경 The veiled landscape》 참가

노충현은 2018년 1월 23일부터 3월 25일까지 북서울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 1, 2에서 개최되는 기획전 《두 번째 풍경》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김기수, 김상균, 노충현, 뮌, 안창홍, 이창원, 장종완, 홍순명, 황세준 등 총 9명의 작가 작품들은 평범한 일상, 아름다운 풍경을 그린듯하지만 실은 외연에 가려진 물질만능주의, 사회의 불안과 동요, 희생, 고단한 일상 등을 담담하고 우회적이며 유머러스하게 담아내고 있다. 이를 통해 겉으로 보이는 대한민국의 풍경 이면의 진짜 풍경, 두 번째 풍경을 들여다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노충현은 2006년부터 선보여 온 텅 빈 동물원을 소재로 우리를 둘러싼 정치, 사회적인 상황과 인간 존재에 대해 발언해 온 <자리>(2006-) 연작 중 <원숭이>, <코끼리>, <두개의 공>, <연극이 끝난 후> 등을 출품한다.

[Source from SeMA Buk Seoul Museum of Art press release]
 
 
2 김소라, 김환기, 노충현, 루이즈 부르주아, 남서울미술관 《망각에 부치는 노래》
December 12, 2017 ~ February 25, 2018


Artists: Sora Kim (김소라), Kim Whanki (김환기), Choong-hyun Roh (노충현), Louise Bourgeois (루이즈 부르주아)
Exhibition Title: Ode to Forgetting (망각에 부치는 노래)
Exhibition Dates: Dec 12, 2017 – Feb 25, 2018
Exhibition Venue: Nam-Seoul Museum of Art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Participating Artists: Kim Dongkyu (김동규), Kim Beom (김범), Kim BongTae (김봉태), Sejin Kim (김세진), Sora Kim (김소라), Kim Yongkwan (김용관), Inbai Kim (김인배), Kim Whanki (김환기), Choong-hyun Roh (노충현), Young Min Moon (문영민), Mioon (뮌), Park Junebum (박준범), Suh Yongsun (서용선), Song Sanghee (송상희), Inhwan Oh (오인환), Yoo Geun-Taek (유근택), Yoo Youngkuk (유영국), Lee Hyoyoun (이효연), Joo Jae-hwan (주재환), Ju Tae Seok (주태석), Ji Seok Cheol (지석철), Hong Soun Myung (홍순명), Jean-Michel Basquiat (장 미셸 바스키아), Jonathan Borofsky (조나단 보로프스키), Louise Bourgeois (루이즈 부르주아), Peter Halley (피터 할리), Sarah Morris (사라 모리스), Yayoi Kusama (쿠사마 야요이)
Website: www.sema.seoul.go.kr/
  
Works by Sora Kim, Kim Whanki, Choong-Hyun Roh, and Louise Bourgeois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Ode to Forgetting at SeMA, Nam-Seoul Museum of Art in Korea from December 12, 2017, to February 25, 2018. Inspired by the title of Louise Bourgeois’s illustrated book Ode à l'Oubli, Ode to Forgetting presents 28 works housed in the SeMA collection which reinterpret the process of being forgotten, the memories that unexpectedly come to mind, and the act of forgetting.


김소라, 김환기, 노충현, 루이즈 부르주아, 남서울미술관 《망각에 부치는 노래》

국제갤러리의 김소라, 김환기, 노충현, 루이즈 부르주아의 작품이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서 12월 12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 열리는 소장품전 《망각에 부치는 노래》에 출품된다. 전시 제목은 루이즈 부르주아의 삽화집 <Ode à l'Oubli>를 인용한 것으로, 서울시립미술관이 수집한 소장품 중에서 잊어지는 과정, 문득 떠올리는 기억, 잊는 행위 등을 재해석하고 담은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 28점이 소개된다. 

[Source from SeMA Website]

 
 
3 노충현, 서울대학교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참여
June 07, 2017 ~ August 13, 2017

<연극이 끝난 후 (After a play ends)>, 194 X 260cm, oil on canvas, 2015

참여작가: 노충현
전시제목: 미술관 동물원
전시기간: 2017년 6월 7일 – 2017년 8월 13일 
전시기관: 서울대학교 미술관 전관
웹사이트: http://www.snumoa.org/Moa_new/programs/exhibitions_review.asp?sType=c
 
국제갤러리의 노충현은 2017년 6월 2일부터 8월 13일까지 서울대학교 미술관에서 개최하는 <미술관 동물원> 그룹전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올해 서울대학교 미술관의 두 번째 기획 전시로, 서구 제국주의와 권력의 상징인 ‘동물원’과 ‘동물’을 둘러싼 여러 인문 사회학적, 윤리적 이슈들을 약 55점의 회화, 조각, 설치, 사진작업을 통해 탐구한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15명의 작가들과 팀은 시대의 패러다임에 따라 변화하는 동물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보여주고, 인간의 욕망과 진보의 역사를 담고 있는 동물원이 제기하는 문제들을 던진다. 소외되고 삭막한 장소를 주제로 시대의 담론을 생성해 온 노충현은 이러한 이슈들을 <연극이 끝난 후>(2015)에 담아내어, 마치 배우가 떠난 연극 무대처럼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건축물인 동물원에서 동물이 사라진 풍경을 쓸쓸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Choong-Hyun Roh participates in Museum Zoo, a group exhibition held at the Museum of Art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from June 2 to August 13, 2017. As the museum’s second curated exhibition this year, the exhibition explores sociological issues that rose from the establishment of the zoo and the animals that apparently “belong” in it, which began as a symbol of Western imperialism and power, through 55 works of painting, sculpture, and photography. The 15 artists and collective that participate in Museum Zoo address the change in society’s perception of animals according to the social paradigms of the time and bring to surface the issues of human desire and progressive history that dwell in the enterprise of the zoo. Roh, known for constructing dialogue through the portrayal of alienated and desolate places, explores these issues in his work After a Play Ends (2015), depicting an empty zoo enclosure that echoes feelings of solitude. 
 

[Source from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Museum of Art website]
 
 
4 노충현, 챕터투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연남 566-55 엔솔로지> 참여
February 09, 2017 ~ March 25, 2017

Choong-Hyun Roh, Room, 2009, oil on canvas, 112 x 162 cm

참여작가: Choong-Hyun Roh
전시제목:  Yeonnam 566-55 Anthology
전시기간: 2017년 2월 9일 ㅡ 2017년 3월 25일 
전시기관: 챕터투 (Chapter II)
웹사이트: http://eng.chapterii.org/2017/01/10/ready/
    
국제갤러리의 노충현는 2월 9일부터 3월 25일까지 대안공간 챕터투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연남 566-55 엔솔로지>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전시기관인 챕터투가 개관한 이후, 경의선 산책로가 조성되면서 최근 상업 및 위락 시설이 대거 생겨난 연남동 566-66번지의 연원을 거슬러 올라가 보자는 의미로 마련되었다. 노충현, 이지양, 김지은, 권태경, 린다 하벤슈타인 (Linda Havenstein) 의 장소특정적 설치작품, 회화, 그리고 영상작품들은 연남동 566-66번지의 궤적을 밟아보고, 도시 재편현상과 그와 연관된 사적인 삶의 흔적에 대해 고찰해보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노충현의 은 주변에서 흔히 목격되는 전형적인 상가건물의 텅 빈 내부를 묘사한 작품으로, 대도시의 메커니즘 안에서 상업공간의 기능에 대한 우리의 보편적인 인식에 대항하는 작품이다. 

Choong-Hyun Roh will participate in Yeonnam 566-66 Anthology,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the alternative space Chapter II in Seoul, from February 9 to March 25. This exhibition traces the history of Yeonnam 566-66, where Chapter II is located. After the establishment of Chapter II, Yeonnam-dong had seen the advent of the Gyeongui Line Trail along with a mass construction of commercial and recreation facilities. Through site-specific installations, paintings, and video works by Choong-Hyun Roh, Lee Jee Yang, Kim Ji Eun, Kwon Tae Kyeong, and Linda Havenstein, this exhibition will examine the growth and decline of cities, the ripple effect of urbanization and gentrification, and vestiges related to them. Choong-Hyun Roh’s Room (2009) depicts the empty interior of a typical commercial building which contrasts with the universal understanding of the function of buildings in the context of cosmopolitan cities. 

[Source from Chapter II website]

 
 
5 노충현, 페리지갤러리에서 개인전 <자리> 
December 08, 2016 ~ February 11, 2017

공, 2016 

참여작가: Choong-Hyun Roh
전시제목: 자리
전시기간: 2016년 12월 8일 ㅡ 2017년 2월 11일 
전시기관: 페리지갤러리
웹사이트: http://www.perigee.co.kr/gallery/exhibitions/view/2016/95

<살풍경>과 <자리> 시리즈로 잘 알려진 노충현은 12월 8일부터 내년 2월 11일까지 페리지갤러리에서 개인전 <자리>를 개최한다. 노충현 작가는 <자리> 시리즈를 통해 동물원에 동물이 부재한 텅 빈 공간을 여실히 드러내며 현실에서의 부조리한 현실을 은유적으로 다뤄왔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새로운 <자리> 시리즈는 리얼리티의 구조를 드러내기 위해서 동물원이라는 무대에서 경계의 역할을 하는 낡고 거친 벽을 부드럽고 얇은 색 면으로 표면을 처리함으로써 작가 자신의 감정선의 표현을 절제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Choong-Hyun Roh, an artist well-known for his series Prosaic Landscape and Zari, will hold a solo exhibition, Zari, from December 8, 2016 to February 11, 2017, at Perigee Gallery. Through his Zari series, Roh presents a zoo empty of animals and metaphorically deals with absurd reality. In the new series showcased at this exhibition, Roh covers old and rough walls that mimic boundaries in a zoo setting which reveal the structure of reality. His use of colorful, thin surfaces reveal a sense of restraint in the expression of his sentiments.
 
 
6 노충현, 경기도 미술관에서 <사월의 동행- 세월호 희생자 추념전>전 참가
April 16, 2016 ~ June 26, 2016

연극이 끝난 후 After a play ends, 2015, Oil on canvas, 194x260cm

전시작가: Choong-hyun Roh (Korean, 1970)
전시제목: 사월의 동행 - 세월호 희생자 추념전 April the Eternal Voyage
전시기간: 2016.04.16 – 2016.06.26
전시기관: 경기도미술관 ABD+abcd 전시장
참여작가: 노충현, 안규철, 강신대 외 18명
웹사이트: https://gmoma.ggcf.kr/archives/exhibit/accompanied-by-april?term=3

노충현은 경기도 미술관에서 4월 16일부터 6월 26일까지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추모하는 추념전 <사월의 동행>에 참가한다. 본 전시는 한국의 현대예술가들이 세월호 참사 유족들과 함께 공동체의 슬픔을 나누며 일상을 회복하는 과정에 동행하고자 마련되었다. 전시에 참가하는 약 20명의 작가들은 세월호 참사가 불러일으킨 집단적 슬픔과 분노, 공포, 상처들을 보듬고, 공감능력을 상실해가고 있는 현대사회에서 예술이 할 수 있는 역할을 찾으며 예술의 역할에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소외되고 삭막한 장소를 주제로 시대의 담론을 생성해 온 노충현은 <두개의 공>과 <사다리>등 작품 네 점을 출품한다.

From April 16 to June 26, 2016, Choong-hyun Roh will participate in April the Eternal Voyage, a group exhibition commemorating the second anniversary of the Sewol Ferry Disaster, at the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in Ansan, Korea. This memorial exhibition was conceived with the nature to console and support the families and friends of the victims as they strive to resume their normal lives. Through the artists’ works, the twenty participating artists will question the fundamental role of art by embracing the collective anger, fear, sorrow, and pain that the Sewol Ferry Disaster brought, and question the role of art in an era where sympathy is disappearing. Choonghyun Roh, known for constructing dialogue through the portrayal of alienated and desolate places, will present four works including Two Walls and Swing.

[Source from GMOMA website]
 
 
7 노충현, 갤러리 소소에서 개인전 <자리> 개최
October 03, 2015 ~ November 01, 2015

노충현_두개의 공 Two balls_190 x 190 cm_ Oil on canvas _2015


전시작가: 노충현 (Korean, 1970)
전시명: 자리 (Zari)
전시기간: 2015.10.3 – 2015.11.1
전시장소: 갤러리 소소,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92
웹사이트: http://www.gallerysoso.com/index.html
 
노충현은 10월 3일부터 11월 1일까지 갤러리 소소에서 개인전 <자리>를 연다. 2006년 대안공간 풀에서 전시했던 <자리>전 이후로 7년만에 다시 선보이는 "자리" 시리즈는 텅 빈 원숭이 우리를 그린 "서커스"(2006)를 모티브로 한다. 폐쇄적 공간에 놓여진 플라스틱 의자, 어린이용 그네 등 자의적 장치의 구성은 개인의 심리적 상황이나 사회적 정황을 간접적으로 표현한다. 동물원이라는 공간을 통해 우리가 사는 사회에서 발생하는 이슈들을 간접적으로 다뤄온 노충현 작가는 이번 <자리>전을 통해 이전과는 다른 구성과 표현으로 더 새롭고 낯선 의미를 전달한다.
 
Choong-Hyun Roh is having a solo exhibition titled “Zari” at Gallery SoSo from October 3rd to November 1st. Presenting for the first time in 7 years since having a same-titled exhibition at Alternative Space Pool in 2006, the “Zari” series uses Circus (2006), which depicts an empty monkey cage, as a motif. By arranging arbitrary objects like plastic chair and a child’s swing within an enclosed space, the artist seeks to portray one’s current psychological state or social circumstances in a peripheral manner. Indirectly touching on the societal issues at hand by approaching the zoo as a space, Roh conveys something new yet unfamiliar through an alternative composition and expression in this exhibition.
 
<Source from Gallery SoSo, Press Release>
 
 
8 노충현 작가, 아르코미술관 주제기획전 <플레이그라운드 playground> 참여
August 17, 2012 ~


전 시 명: 플레이그라운드 playground
전시기간: 2012. 8. 17 (금) – 9. 28 (금)
전시장소: 아르코미술관
참여작가: 노충현, 공성훈, 김기철, 김상돈, 오인환, 육태진, 임선이, 정주하, 최수앙
관람시간: 오전 11시 – 오후 8시 (월요일 휴관)
도 슨 트: 평일 오후 2시, 4시 / 주말 오후 2시, 4시, 6시
홈페이지: http://www.arkoartcenter.or.kr
문 의: 전민경 (02-3210-9885)

국제갤러리 노충현 작가는 8월 16일부터 9월 28일까지 아르코미술관 주제기획전 <플레이그라운드 playground>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상이한 신념과 입장이 어색하게 공존하는 동시대 한국사회의 풍경을 관찰한다. 전시제목 ‘플레이그라운드’는 불안이라는 주제룰 함축적으로 드러내고 있는데 관습적이고 제도화된 시선이 주는 안정성을 탈피하고, 현실에 대한 의문과 의지를 품은 예술가들의 사유와 성찰을 조명한다. 이번 전시에서 노충현 작가는 3점의 신작을 비롯하여 총 8점의 근작을 선보인다. 표면적으로는 평범함과 보편성, 합의된 목적의 질서를 취하고 있지만 그 내면에 존재하는 은밀한 불편함과 혼란스러움이 드러나는 작품들은 현대사회의 모호한 불안에서 기인한 실체를 은유적으로 보여준다




2012
oil on canvas
112 x 162 cm

<자료출처. 아르코 미술관>
 
 
9 노충현 작가, 염중호 <타인의 취향, Le Gout Des Autres, The Taste Of Others, 1999>전참여
May 03, 2012 ~ May 23, 2012


노충현
파라솔, 2012
oil on canvas
100 x100cm


전 시 명: 타인의 취향, Le Gout Des Autres, The Taste Of Others, 1999
전시기간: 2012. 5. 3 (목) – 23 (수)
전시장소: 원앤제이갤러리 ONE AND J. GALLERY
참여작가: 노충현, 염중호, 서동욱, 최대진, Lionel Sabatte, ARTUS
관람시간: Open 11:00 – Close 18:00
홈페이지: http://oneandj.com/
문 의: 전민경 (02-3210-9885)

국제갤러리의 노충현 작가는 오는 5월 3일부터 원앤제이갤러리에서 염중호작가의<타인의 취향, Le Gout Des Autres, The Taste Of Others, 1999>전의 협업 작가 중 하나로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노충현을 포함하여 염중호 작가에 의해 초대된 5명의 작가들로 구성되며,상호적인 실험적 태도 및 각자의 내러티브로 접근, 참여 작가들만의 독특한 해석 방식을 통해 다양한 이미지의 작품을 보여준다.
이 전시는 각기 다른 형상으로 제작된 공동 작업을 통해 작가들이 어떠한 취향을 지니는지 탐구하고, 염 작가는 이를 통해 관객들이 지닌 취향의 문제에 질문을 던진다. 총 22점의 회화, 사진 그리고 조각으로 이루어진 이번 전시에서 노충현 작가는 기존의 회화방식과는 다른 접근으로 제작된 신작 <파라솔>과 <무제>를 선보인다.

Kukje Gallery’s Choong-Hyun Roh is participating in Le Gout Des Autres,The Taste Of Others, 1999 at ONE AND J. Gallery as one of the collaborating artists, beginning May 3. The exhibition consists of Yum Joong-Ho’s photographs and the works by the five artists who were invited by Yum. The artists demonstrate an interactive, experimental attitude and approaches with their own narrative, showcasing unique interpretations through various images of works.
The collaborative project with diverse forms of approach portray their respective tastes, where Yum questions the viewers to reflect on their own tastes. The exhibition includes a total of 22 works of paintings, photographs and sculptures, and Choong-Hyun Roh presents his recent paintings Parasol and Untitled, which were conceived with a different approach from his existing painting techniques.




노충현
무제,2012
oil on canvas
193.9 x 130.3cm

<자료출처. 원앤제이갤러리 One and J. Gallery>
 
 
10 노충현 작가, 네이버 오늘의 미술(네이버 캐스트 - 우리미술의 걸작)
October 04, 2011 ~ October 04, 2011
작가: 노 충 현
제목: 익숙하고도 낯선 살풍경
주최: 네이버 NAVER (네이버캐스트 – 우리미술의 걸작)
일시: 2011. 10. 04
웹사이트: www.naver.com
관련링크: http://navercast.naver.com/contents.nhn?contents_id=6113&category_type=series

네이버 <오늘의 미술>에 국제갤러리의 노충현작가의 작품이 <아트 인 컬쳐> 장승연 기자를 통해 소개되었다. 해당 내용은 작가의 작품세계와 대표작품 30여점에 대한 내용으로 구성되어있다.



장마, 2011
Oil on canvas
112.1 x 193.9 cm


장마철의 눅눅한 습기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어느 테니스장의 풍경이 보인다. 땅이 마를 기세도 없이, 언제라도 다시 비를 뿌릴 듯 잔뜩 찌푸린 날씨 속에서 녹색 가림막이 더욱 짙어 보인다. 인적이 없는 탓일까. 볼수록 참 쓸쓸한 풍경이다. 하지만 그렇게 적막한 것 같다가도, 곧 무슨 일이 일어날 것 같은 예사롭지 않는 징후가 느껴지며 긴장감이 엄습하는 참 묘한 풍경이기도 하다. 감수성 짙은 영화 속 한 장면이거나, 혹은 그저 일상 어디에선가 스치듯 바라보았던 별반 특징 없던 풍경을 연상시키는 이 장면은 작가 노충현이 한강시민공원 주변의 테니스장을 그린 것이다. 그의 풍경은 이렇게 익숙하면서도 낯선 감정을 동시에 불러일으킨다.
-중략-

작가소개
1970년 경남에서 출생하여 홍익대 회화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2005년 첫 개인전 <살풍경>(2005 관훈갤러리)을 선보인 후, 특유의 풍경화로 주목받고 있다. 2006년 대안공간풀에서 주최하는 '새로운 작가'에 선정되어 개인전을 열었으며, 이후 사루비아다방과 부산 조현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2006),<도시회화의 행방>(2007),<아트인대구>(2008), 2010부산비엔날레, <사이에서>(2010)등 여러 기획전 및 행사에 초대됐다. 경기도 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미술은행)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자료출처. 네이버 / 글. 장승연 기자





폭설, 2011
Oil on canvas
130.3 x 160.2 cm





황사, 2011
Oil on canvas
115 x 115 cm
 
 
11 노충현 작가 조현화랑(부산) 개인전 <살-풍경 殺-風景>
June 03, 2011 ~ July 03, 2011


폭설 Heavy Snow
2011
oil on canvas
112 x 162 cm


전시제목: 살-풍경 殺-風景
전시장소: 조현화랑, 부산 Johyun Gallery, Busan
전시기간: 2011년 6월 3일 –  7월 3일
개관시간: 11:00 am –  6:00 pm, 월요일~일요일
웹사이트: http://www.johyungallery.com

국제갤러리의 전속 작가 노충현의 개인전 <살-풍경>이 내달 3일부터 한 달간 부산 조현화랑에서 열린다. 그는 도시 속 버려지거나 방치된 채 사람과 시간의 부재를 견뎌내고 있는 공간들에 주목해왔는데 풍경 시리즈 <살-풍경>에서의 이러한 대상은 한강시민공원의 낡은 공간들이다. 2005년 첫 개인전에서도 보여진 바 있는 이 시리즈는 사전적 의미로 몹시 쓸쓸하고 조용한 전경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전경의 주요 무대인 한강시민공원에서 작가는 구석구석에 놓여진 텅 빈 공간들을 자신만의 독특한 회화적 색채로 재 탐구하고 있다. 2009년 사루비아 다방에서의 개인전 이후 근 2년 만에 갖는 이번 개인전에서는 총 31점의 신작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장마 Rainy Season
2011
oil on canvas
112.1 x 193.9 cm





야영 Camping
2011
oil on canvas
112 x 145.5 cm

사진제공: 조현화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