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Koo Bohnchang
(Korean, 1953)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Koo Bohnchang, Subject of Solo Exhibition Incognito at The Museum of Photography, Seoul 
October 12, 2019 ~ January 11, 2020

Installation view at The Museum of Photography, Seoul, 2019


Artist: Koo Bohnchang (구본창)
Exhibition Dates: Oct 12, 2019 - Jan 11, 2020
Exhibition Venue: The Museum of Photography (서울 한미사진미술관)
Website: www.photomuseum.or.kr/front/exhibitionPresentInfoView.do?no=182

Koo Bohnchang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Incognito, on view at The Museum of Photography, Seoul, through January 11, 2020. Throughout the course of his career, Koo's constant investigation into the possibilities of photography has played a pivotal role in establishing the medium as a major genre of contemporary art in Korea. Since the 1980s, Koo has photographed the urban landscape through the lens of his personal experiences including feelings of alienation in the city, concerns about his identity, and vestiges of a rapidly disappearing past. In this exhibition, a selection of Koo’s major works from the 1980s to the present are on view. 

Deeply rooted in the artist’s personal identity, Koo’s photographs capture his experiences of the everyday scenery and the trivial incidents that occur in the city. The photographs depict dilapidated spaces, lonely yet ambiguous landscapes, the breathless chaos of the city, and tokens of bygone memories of what the city used to be. The artist observes quietly from afar and represents a fragmentary image of the time and traces that might disappear or have already, and these images construct Koo’s latent identity and the world that he perceives. A catalogue, which includes 55 color and black-and-white photographs and an essay by the Spanish independent curator Alejandro Castellote, has been published for the occasion of this exhibition.


구본창, 한미사진미술관에서 개인전 《Incognito》 개최

한미사진미술관은 사진작가 구본창의 개인전 《Incognito》를 최근 개막해 2020년 1월 11일까지 선보인다. 구본창은 사진 매체의 가능성을 끊임없이 모색하며, 국내에서 사진이 현대미술의 주요 장르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는데 유의미한 역할을 해왔다. 특히 1980년대부터 도시 곳곳에서 느껴지는 소외와 작가 자신에 대한 고민, 사라지는 과거의 흔적 등 사적인 경험을 통해 바라본 도시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왔다. 이번 개인전에서는 198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작가의 사진세계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작품들이 전시된다. 

구본창의 사진 작업들은 일상의 풍경은 물론 소소한 사건이 일어나는 도시에서의 경험을 작가의 정체성을 기반으로 보여준다. 사진에는 허름한 공간과 쓸쓸하면서도 해석이 모호한 풍경, 숨 가쁘게 압박하는 도시의 혼란, 이제는 사라졌을 도시의 기호들이 담겨있다. 작가가 멀리서 홀로 관찰하고, 시간과 흔적을 파편적 이미지로 재현한 작품들은 작가의 숨겨진 자아이자 그가 보는 세상이 된다. 한편 전시와 함께 발간된 사진집에는 작가의 컬러와 흑백 작품 55점, 스페인 독립 큐레이터 알레한드로 카스테요테(Alejandro Castellote)의 글이 수록되어 있다.

[Source from The Museum of Photography website]


 
 
2 Koo Bohnchang, Subject of Solo Exhibition The Allure of Blue at Ivorypress, Madrid
May 29, 2019 ~ July 27, 2019

© Bohnchang Koo, EWB 02, 2019. Porcelain wares courtesy of the Ewha Womans University Museum, Seoul.

Artist: Koo Bohnchang (구본창)   
Exhibition Dates: May 29 - Jul 27, 2019
Exhibition Venue: Ivorypress (스페인 마드리드 아이보리프레스)
Website: www.ivorypress.com/en/press/bohnchang-koo-allure-blue/

Koo Bohnchang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The Allure of Blue, on view at Ivorypress in Madrid, Spain, through July 27, 2019. During the course of his career, Koo's constant investigation into the possibilities of photography has played a pivotal role in establishing the medium as a major genre of contemporary art in Korea. Fourteen years ago, captivated by its elegant yet simple charm, Koo began studying traditional Korean white porcelain ceramics, capturing their still and fragile beauty and attempting to reveal the unseen breath of life. The show, Koo’s second solo exhibition in Madrid after his first in 2013, comprises a selection of delicate photographs of porcelain pieces from the Joseon Dynasty from his latest series including EWB 01 (2019), EWB 02 (2019), EWB 08 (2019), EWB 15 (2019).

The artist visited more than sixteen museums inside and outside Korea to get a closer look at their respective collections of ceramic ware. One of those trips was to a major exhibition entitled In Blue and White: Porcelains of the Joseon Dynasty, held at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in 2014, which affirmed his appreciation for the tremendous variety of magnificently pure-colored, blue-and-white porcelain produced in the Joseon Dynasty. The Blue-and-white Porcelain Jar series focuses on the subjectivity of these precious objects and highlights the taste, desire, and value of that time, at the same time engaging the concept of negative space and philosophy of wholeness and emptiness.


구본창, 마드리드 아이보리프레스에서 개인전 《The Allure of Blue》 개최

사진작가 구본창은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의 아이보리프레스 개인전 《The Allure of Blue》를 오는 7월 27일까지 선보인다. 사진 매체의 가능성을 끊임없이 모색한 구본창은 한국에서 사진이 현대미술의 주요 장르로 자리매김하는데 유의미한 역할을 해왔다. 작가는 14년 전, 우아한 동시에 소박한 한국 전통 백자를 연구하기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도 비가시적 생명의 고요하면서도 섬세한 숨결을 포착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이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조선시대 도자기를 구본창의 시선으로 담아낸 최근 연작 <EWB 01>(2019), <EWB 02>(2019), <EWB 08>(2019), <EWB 15>(2019) 등을 공개한다.

구본창은 국내외 박물관 16곳 이상을 방문, 다채로운 도자기 컬렉션을 뷰파인더에 담아왔다.  그 중 2014년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푸른빛에 물들다》를 통해 받은 영감을 계기로 장엄하고 청아한 색채를 지닌 조선 청화백자를 고유한 미감으로 표현해오고 있다. 대상을 중시하되 주관적인 시선으로 담은 작가의 <청화백자>연작은 당대의 기호, 욕망, 가치 등의 화두를 서정적으로 풀어냄으로써 존재를 강조하고, 여백뿐 아니라 비움과 채움의 순환을 다룬다.

[Source from Ivorypress website]
 
 
3 Koo Bohnchang, Subject of Eponymous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Busan 
December 14, 2018 ~ February 17, 2019

Artist: Koo Bohnchang (구본창)
Exhibition Title: Koo Bohnchang
Exhibition Dates: Dec 14, 2018 - Feb 17, 2019
Exhibition Venue: Kukje Gallery Busan (국제갤러리 부산)
Website: www.kukjegallery.com/KJ_exhibitions_view_1.php?page=upcoming&ex_no=215&v=1

Kukje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Koo Bohnchang, a solo exhibition of the artist on view at Kukje Gallery’s Busan space. This marks Koo’s third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and is the first curated exhibition held in Busan since its opening. The eponymous solo exhibition will serve as a comprehensive introduction to the artist’s photographic œuvre of nearly three decades and will provide an invaluable opportunity to experience Koo’s unique philosophy and compelling images. During the course of his career, Koo's constant investigation into the possibilities of photography has played a pivotal role in establishing the medium as a major genre of contemporary art in Korea. Committed to using photography as a means to communicate with the world, the artist has continued to experiment and push the boundaries of the medium. Consequently, his work has evolved to encompass an expansive and ongoing project of viewing and reinterpreting Korean cultural artifacts through a modern lens. His best-known series Vessels explores the harmony between the white porcelain masterworks of the Joseon Dynasty (1392 – 1897), the camera, and the artist. The series in particular has played a seminal role in expanding his practice within the context of an artistic journey woven in coincidence and necessity. The Blue-and-white Porcelain Jar series, which will be exhibited for the first time since its creation in 2014, engages with the subjects of contemporary taste, desire, and value, thus encouraging the audience to contemplate the objects’ subjectivity. Koo's Vessels and Blue-and-white Porcelain Jar series both exemplify the artist’s view that, “photographs are a dividing line between existence and absence.” That is to say, despite the loss of links to these objects’ original owners, initial values, and context, the objects themselves remain a powerful presence. The photographs capture this longevity and aura, emphasizing the two main motifs of Koo’s work: time and impermanence in the human condition. 


구본창, 국제갤러리 부산 점에서 개인전 《Koo Bohnchang》 개최

구본창은 국제갤러리 부산점에서 개인전 《Koo Bohnchang》을 2019년 2월 17일까지 선보인다. 국제갤러리 부산점의 첫 번째 기획전이자 국제갤러리에서 열리는 작가의 세 번째 개인전 《Koo Bohnchang》전은 작가가 지난 30여 년 동안 통찰력과 감성 그리고 표현력으로 일구어온 독창적인 작품 세계 및 현 경향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구본창은 사진 매체의 가능성을 끊임없이 모색하며, 국내에서 사진이 현대미술의 주요 장르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는데 유의미한 역할을 해왔다. 세상과 소통하기 위한 방법으로 사진을 선택한 후 파격과 실험을 거듭하던 그는 한국의 전통문화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하는 작업에 이르게 된다. 그 중 백자, 카메라, 작가의 완벽한 일체감을 보여준 <백자>연작은 우연과 필연으로 직조된 구본창의 예술여정 중에서도 작업세계를 확장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 처음 선보이는 <청화백자> 연작은 유물이 존재했던 당대의 기호, 욕망, 가치 등의 화두를 서정적으로 풀어냄으로써 존재 자체를 사색하도록 만든다. <백자>와 <청화백자>연작을 통해 “모든 사진은 존재와 부재의 갈림길이다”라는 작가 자신의 말을 스스로 증명하는 구본창은 소유한 사람도, 그의 욕망도, 그가 살던 시대도 사라지고 유물만 남은 상황을 오롯이 담은 사진을 통해 ‘시간성’, ‘덧없음’ 등 그의 작업 내면에 맥맥이 흐르는 주제를 강조한다. 
 
 
 
4 Kimsooja and Koo Bohnchang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Blooming at the Junction at the Korean Cultural Center Hong Kong
January 25, 2018 ~ March 31, 2018


Artists: Kimsooja (김수자), Koo Bohnchang (구본창)
Exhibition Title: Blooming at the Junction (接點開花)
Exhibition Dates: Jan 25 – Mar 31, 2018 
Exhibition Venue: Korean Cultural Center Hong Kong (주홍콩한국문화원)
Website: www.festivekorea.com/en/programmes/
 
Kimsooja and Koo Bohnchang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Blooming at the Junction from January 25 to March 31, 2018, at the Korean Cultural Center Hong Kong (hereafter KCCHK). The KCCHK opened its doors in winter of 2017 as the 32nd Korean Cultural Center outpost; the platform will spearhead activities that promote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and Hong Kong. This exhibition introduces over 31 works of art by 19 Korean artists whose practices emerge from discrete movements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history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including Dansaekhwa, the Korean avant-garde, and media art. Koo Bohnchang will showcase three photographs from his B&W vessels series. 


김수자, 구본창, 주홍콩한국문화원에서 《接點開花 (접점개화)》 전 참가

김수자와 구본창은 주홍콩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接點開花 (접점개화)》 전에 참가한다. 2017년 겨울 전세계 32번째로 개관한 주홍콩한국문화원은 한국과 홍콩의 문화 교류를 위한 플랫폼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나갈 것이다. 1월 25일부터 3월 31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전시에는 19명 작가들의 단색화를 비롯한 아방가르드 미술, 미디어 아트 등 1970년부터 현재에 이르는 다양한 한국 근대미술 작품들 31여점이 소개되어 한국 미술의 저변을 보여줄 예정이다. 구본창은 <B&W vessels>시리즈 3점을 출품한다.

[Source from Festival Korea website]
 
 
5 구본창, 페루카톨릭대학교의 문화예술센터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TIME>에 참가
March 09, 2017 ~ May 03, 2017

Courtesy of Ivorypress

전시작가: 구본창
전시제목: TIME 
전시기간: 2017년 3월 9일 ㅡ 2017년 5월 3일
전시기관: 페루카톨릭대학교 문화예술센터, 리마, 페루
웹사이트: https://www.centroculturalpucp.com/exposiciones/item/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2017년 3월 17일부터 9월 3일까지 페루의 수도 리마에 위치한 페루 카톨릭 대학교의 문화예술센터에서 (El Centro Cultural de Pontificia Universidad Católica del Perú) 개최하는 그룹전 <TIME>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모든 사람들에게 공통적으로 영향을 끼치고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우르며 존재와 사건의 무기한적인 흐름을 주도하는 ‘시간’을 주제로 한다. 세계 각지에서 초대된 10명의 사진작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된 본 전시에서는 눈에 보이지 않는 속성을 지니고 있는 ‘시간’과 시간의 흐름을 사진이란 매체를 통해 조명하고 가시화해 소통 가능한 상태로 전환시켜 보여준다. 이번 전시에서 구본창은 쓰고 남은 비누라는 하찮은 물체가 지니고 있는 간소함의 미학을 기록한 비누시리즈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Koo Bohnchang participates in TIME, taking place from March 17 to September 3, 2017, at El Centro Cultural de Pontificia Universidad Católica del Perú in Lima, Peru. This exhibition is centered on the theme of ‘time,’ as an indefinite, continued progress of existence as well as the events from the past through the present to the future that equally affect all people. Consisting of works by ten photographers from all over the world, the show highlights the invisible passage of time as it is reflected and suggested through photography. Koo includes works from his Soap series, which records the aesthetic simplicity of the deteriorating form of used soap. 


[Source from El Centro Cultural de Pontificia Universidad Católica del Perú website]
 
 
6 구본창, 뉴욕에서 개최되는 Asia Week New York 참여
March 09, 2017 ~ March 18, 2017

Koo Bohnchang. BM 04. 2006. 63 x 50 cm. Courtesy of HK Art & Antiques LLC.

참여작가: Koo Bohnchang 
전시제목:  Asia Week New York – Nature, Rocks, Flowers, Water and Clay
전시기간: 2017년 3월 9일 ㅡ 2017년 3월 18일 
전시기관: HK Art & Antiques LLC, Jason Jacques Gallery
웹사이트: http://www.asiaweekny.com/dealers/hk-art-antiques-llc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3월 9일부터 3월 18일까지 뉴욕에서 개최하는 아시아 위크 뉴욕 (Asia Week New York) 에 참여한다. 뉴욕에서 열리는 가장 큰 규모의 아시아 문화 이벤트인 ‘아시아 위크 뉴욕 (Asia Week New York)은 지난 2009년에 아시아 미술을 기념하고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되었다. 매년 3월에 개최해 약 열흘 동안 진행되는 본 행사에서는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미술관, 갤러리, 옥션 등 예술기관들이 참여해 아시아 고미술에서 현대미술에 이르는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전시들을 소개한다.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올해 설립된 아트 컨설팅 회사 HK Art & Antiques LLC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자연, 바위, 꽃, 물 그리고 흙 (Nature, Rocks, Flowers, Water and Clay)>에 참여해 <백자> 연작의 일환인 <BM 004>(2006)를 선보인다. 구본창의 대표작인 <백자> 시리즈는 10여 년에 걸쳐 작가가 전 세계의 백자 컬렉션을 찾아 다니며 촬영한 작품으로, 인물 사진을 촬영하듯 접근해 기록하면서 한국적 미의 정수인 ‘비움의 미학’ 과 ‘과거에 대한 기억과 상처’, ’세월의 흔적’ 등을 작가 특유의 섬세한 감수성으로 표현하였다. 

Koo Bohnchang will participate in Asia Week New York from March 9 to March 18. Taking place in various locations across the city, Asia Week New York is New York’s largest Asian cultural event that was established in 2009 to introduce the importance of Asian arts. This annual event showcases New York-based museums, galleries, and auction houses that introduce a wide variety of exhibitions on ancient to contemporary Asian art. Koo will participate in Nature, Rocks, Flowers, Water, and Clay, a group exhibition organized by HK Art & Antiques LLC, an art consulting firm established this year. Koo will present BM 004 (2006), a picture part of his famed Vessel series, which spans over ten years of photography. The artist travelled to take pictures of white porcelain vessels of the Korean Joseon Dynasty housed in collections all over the world. These pictures of vessels, recorded from close up in a fashion similar to that of portraiture, deal with the theme “beauty of simplicity,” which is the essence of the Korean traditional aesthetic. This series also deals with other themes and subjects such as “wounds from memories of the past,” and “traces of the passage of time,” speaking the artist’s unique delicate sensitivity.



[Source from the Asia Week New York website]
 
 
7 구본창, 최욱경, 우양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귀국보고전 DNA of Coreanity> 참여
January 03, 2017 ~ April 16, 2017

Koo Bohnchang, Vessel (JM 08), 2006

참여작가: Koo Bohnchang, Wook-kyung Choi
전시제목:  귀국보고전 DNA of Coreanity 
전시기간: 2017년 1월 3일 ㅡ 2017년 4월 16일 
전시기관: 우양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wooyangmuseum.org
    
1월 13일부터 4월 16일까지 개최되는 그룹전 <귀국보고전 DNA of Coreanity>에 구본창과 최욱경의 작품이 출품된다.  우양미술관은 다가오는 <2017년 한-이란 문화교류의 해>를 기념하고 <한국과 이란 문화로 하나되기> 행사의 일환으로 지난 9월 27일부터 10월 2일까지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 전시는 이란에서 선보이지 못한 작품들을 본 미술관 공간에 맞게 가감하여 귀국보고전 형식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전시는 크게 6.25 한국전쟁 이후 한국미술의 현대화의 과도기에 활동했던 원로작가들 –최욱경, 남관, 한묵, 이성자, 이세득, 서세옥, 김봉태, 방혜자-과 중진작가 – 구본창, 김근중, 김선두, 권기수, 이이남, 임현락, 홍지윤 작가- 의 1980년대부터 2000년대에 걸쳐 발표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Koo Bohnchang and Wook-kyung Choi will participate in DNA of Coreanity,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from January 13 to April 16, 2017. Wooya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celebrates the upcoming 2017 Korea-Iran Year of Cultural Exchange and previously held an exhibition from September 27 to October 2, 2016, as part of the 2016 Korea-Iran Cultural Harmony festival in Tehran, Iran. The upcoming exhibition is curated as a homecoming report. Artworks will be adjusted to showcase those that were not shown in Iran in the exhibition space at the Wooya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Two separate periods of Korean history will be introduced: works by Wook-kyung Choi, Nam Kwan, Han Mook, Rhee Seund Ja, Lee Se Duk, Suh Se-ok, Kim Bong Tae, and Bang Hai Ja from the post-Korean War transitional period in Korean art, as well as works by Koo Bohnchang, Kim Keun Joong, Kim Sun Doo, Kwon Kisoo, Lee Lee Nam, Lim Hyun Lak, and Hong Jiyoon from the 1980s to the 2000s. 

 
 
8 구본창, 국립민속박물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때時-깔色, 우리 삶에 스민 색깔 >에 참여
December 14, 2016 ~ February 17, 2017

RH 03 BW, 2014

참여작가: Koo Bohnchang
전시제목:  때時-깔色, 우리 삶에 스민 색깔
전시기간: 2016년 12월 14일 ㅡ 2017년 2월 17일 
전시장소: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1
웹사이트: http://www.nfm.go.kr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12월 14일부터 2월 17일까지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열리는 <때時-깔色, 우리 삶에 스민 색깔>전에 참여한다. 우리 삶 속에 깃든 색의 의미를 조명하고자 기획된 특별전시로 3개의 주제-‘단색(單色)’, ‘배색(配色)’, ‘다색(多色)’-으로 구성된다. 1부 ‘단색’ 에서는 오방색으로 일컬어지는 청, 적, 황, 백, 흑색에 담겨있는 가치와 변화상을 다루며, 2부 ‘배색’에서는 오행을 따르는 음과 양의 조화, 상생과 상극의 어우러짐을 색으로 표현한 유물들을 전시한다. 3부 ‘다색’에서는 일상생활 뿐 아니라 중요한 의례에 따른 한국인의 전반적인 색채 감각을 다룬다. 전시는 전통 유물과 현대 미술 작품 350여점이 함께 전시되며, 구본창은 백자 달항아리를 선보인다. 

Koo Bohnchang will participate in The Colors in Korean Life and Culture at the National Folk Museum of Korea taking place from December 14, 2016, to February 17, 2017. This special exhibition focuses on the significance of colors that imbue the everyday life. The show consists of three sections: the Monochrome, Color Scheme, and Polychrome. The Monochrome section presents the symbolism and development of the definitions of the five predominant colors in the Korean culture, collectively referred to as the obangsaek, consisting of blue, red, yellow, white, and black. The Color Scheme section displays the yin and yang harmony between the primary elements, along with the integration of symbiosis and antagonism. The Polychrome section deals with the overall Korean color palette, ranging from its usage in daily life to important rituals. A total of 350 historical relics and contemporary artworks will be on display, of which Koo will showcase his white porcelain moon jar.

 
 
9 구본창, 헷소 포토에 참가 
September 01, 2016 ~ October 02, 2016
 
Courtesy of Ivorypress

Exhibiting Artist: Koo Bohnchang
Exhibition Title: Bohnchang Koo, Soap 
Exhibition Date: September 1, 2016 ㅡ October 2, 2016
Exhibition Venue: Getxo Photo, Getxo, Basque Country
Website: http://getxophoto.com/en/authors/bohnchang-koo/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2016년 9월 1일부터  10월 2일까지 바스크 지방에서 개최되는 사진 페스티벌 헷소 포토(Gexto Photo)에 참가한다. 올해로 10회를 맞는 헷소 포토는 도시 내 상점, 중앙 광장의 창가, 부둣가의 컨테이너 등의 20여개  전시장에 선별된 작품들을 전시하며 시민들과 교감하고 소통하는 전시를 이끌어왔다. Zabala & Torrene거리의 가로등과Algorta & Bilbao 연안의 바에 전시되는 구본창의 비누 시리즈는  쓰다 남은 비누의 하찮은 물체가 갖는 간소함의 미학을 기록한 작품이다.

Bohnchang Koo will participate in Getxo Photo, taking place in Basque Country from September 1 to October 2, 2016. At its tenth anniversary this year, Getxo Photo has heretofore organized exhibitions that communicate and connect with the public in approximately twenty locations in Basque Country. Works are installed in spaces such as shops, a window overlooking the central plaza, or a container at the quayside. Bohnchang Koo's Soap series, which will be exhibited beside a street light on Zabala & Torrene Street and at a bar on the Algorta & Bilbao coast, records the aesthetic simplicity of the deteriorating form of used soap.


 
 
 
10 구본창, 주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 개최되는 전시에 참가
June 24, 2016 ~ August 19, 2016

Road 01, Clunes, 2015, Archival pigment print

전시작가: Koo Bohnnchang 
전시제목: ExtraOrdinary : Koo Bohnchang, William Yang, George Rose
전시기간: 2016.06.24 – 2016.08.19
전시기관: 주시드니한국문화원 갤러리
웹사이트: http://koreanculture.org.au/ko/extraordinary

구본창은 주시드니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6월 24일부터 8월 19일까지 개최되는 <평범함 속 특별함: 구본창, 윌리엄 양 그리고 조지 로스>전에 참여한다. 1904년경의 한국의 모습을 촬영한 호주 사진가 조지 로스의 사진에서 영감을 받은 한국의 구본창과 호주의 윌리엄 양은 서로의 나라를 방문하여 양국의 모습을 타자의 시선으로 포착함으로써 낯설지만 익숙하고 평범한 일상 속에서 독특함을 보여준다. 2004년 발간된 조지 로스의 사진집 ‘호주 사진가의 눈을 통해 본 한국 1904(Korea through Australian eyes)’ 의 감수를 맡은 인연으로 이번 전시에 참여하게 된 구본창은 스테레오그래프(두 개의 렌즈가 달린 카메라로 나란히 찍은 두 장의 사진. 입체경을 통해 3차원 이미지로 보여짐) 기법을 활용한 사진 작품을 전시한다.  

Koo Bohnchang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Extra)Ordinary: Koo Bohnchang, William Yang and George Rose at the Korean Cultural Centre Gallery in Sydney, Australia, from June 24 to August 19, 2016. Inspired by Australian photographer George Rose who captured Korea in 1904, Korean Koo Bohnchang and Australian William Yang illustrate correlating moments in each other’s country in their photographs through a cross-cultural gaze. The different perspectives on Australia from Koo and Korea from Yang are well expressed in their works reflecting the extraordinary moments in ordinary life. Koo Bohnchang, by the connection made when supervising the publication of George Rose’s Korea through Australian eyes in 2004, decided to participate in this exhibition and presents stereograms, images taken by a camera featuring two lenses which expose two film frames giving the impression of a 3D image when looked at with a stereo viewfinder.

[Source from Korean Cultural Centre website]
 
 
 
11 구본창, 프랑스 리모쥬 베르나르도 재단에서 단체전 참가
June 17, 2016 ~ November 05, 2016

Moon Rising II

전시작가: Koo Bohnnchang 
전시제목: Unconscious Aesthetics, Breathing Heritage: Contemporary Korean Ceramics
전시기간: 2016.06.17 – 2016.11.05
전시기관: 프랑스 리모쥬 베르나르도 재단 (The Fondation Bernardaud)
참여작가: 구본창 외 13명
웹사이트: http://www.bernardaud.fr/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프랑스 리모쥬에 위치한 세계적인 도자기 회사 베르나르도 재단 (The Fondation Bernardaud)에서 6월 17일부터 11월 5일까지 개최되는 단체전 <Unconscious Aesthetics, Breathing Heritage: Contemporary Korean Ceramics>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한불 수교 130주년과 이천시와 리모주 시의 양 도시간 도자문화 발전을 위해 체결된 협약을 기념하는 전시로, 국제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한국 현대미술 작가 14명이 참여한다. 현대 도자를 다양한 시각으로 재해석한 회화. 사진, 비디오, 설치 작품들로 채워지며, 구본창은 “Moon Rising II” 6점과 “HA 05-1” 1점을 포함한 총 7점을 출품할 예정이다.

Koo Bohnchang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Unconscious Aesthetics, Breathing Heritage: Contemporary Korean Ceramics at The Fondation Bernardaud, an internationally renowned porcelain company based in Limoges, France, from June 17 to November 5, 2016. 14 internationally acclaimed contemporary artists from Korea participate in this exhibition to celebrate the 130th anniversary of mutual diplomatic relationships and commemorate furthermore the recent twinning of the cities of Limoges and Icheon for the development of ceramic tradition and culture. A selection of paintings, photographs, videos and installations reinterpreting contemporary ceramics are displayed including Koo Bohnchang’s 6 piece work Moon Rising II and HA 05-1. 

[Source from Bernardaud website]
 
 
 
12 국제갤러리, 제5회 아트부산 2016에 참여 
May 20, 2016 ~ May 23, 2016

Noeud ambre miroir, 2015

전시작가: Gimhongsok, Kyungah Ham, Candida Hofer, Anish Kapoor, Koo Bohnchang, Gabriel Kuri, Kwon Young-Woo, Julan Opie, Jean-Michel Othoniel, Haegue Yang, Yeesookyung 
전시제목: ART BUSAN 2016
프리뷰: 2016.05.19, 3-8 pm 
전시기간: 2016.05.20 – 2016.05.23
전시기관: 부산 벡스코(Bexco) 제1전시장
웹사이트: www.artbusankorea.com

국제갤러리는 5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국제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6에 참여한다. 올해로 5회를 맞는 아트 부산에는 해외 18개국에서 77개 갤러리와 국내의 110여 곳이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장-미셸 오토니엘의 ‘Noeud ambre miroir’을 포함한 30여점의 작품을 출품할 예정이다. 아트부산에는 40세 미만 작가의 신진 작가들의 전시를 선보이는 <S 부스> 섹션을 비롯해 부산은행의 후원으로 이뤄지는 <아트 악센트>와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한 프랑스 현대미술전, 부산 비엔날레를 미리 엿볼 수 있는 특별전과 연계전시도 개최된다. 

Kukje Gallery participates in the international art fair Art Busan 2016 from May 20 to May 23, 2016. Celebrating its 5th anniversary, 77 international galleries from 18 countries and 110 Korean galleries participate in this year’s Art Busan. Kukje Gallery showcases 30 works including Jean-Michel Othoniel’s Noued amber miroir. The special exhibition program consists of sections such as S Booth exhibiting works from rising artists under 40 years old, ART ACCENT sponsored by Busan Bank, and a section commemorating the friendship and diplomacy between France and Korea in the 130th anniversary of Korea – France Diplomatic Relations, and other special and conjunctive exhibitions offering a chance to sneak peek into this year’s Busan Biennale.
 
 
 
13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그룹전 참여
May 04, 2016 ~ July 24, 2016

구본창, 태초에 10-1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오형근 (b. 1963), 박찬경 (b. 1965), 양혜규 (b. 1971), 김수자 (b. 1957), 최재은 (b. 1953), 정연두 (b. 1969)
전시제목: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
전시기간: 2016.05.04 – 07.24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는 5월 4일부터 7월 24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년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구본창, 오형근, 박찬경, 양혜규, 김수자, 최재은, 정연두를 포함한 60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전시로 총 4개의 챕터로 구성되며, 리얼리즘에 근거한 공적 이미지로 시작한 사진매체가 1989년 이후 작가 개인의 개념표현과 심미적 언어로써 기능하게 된 것에 주목한다. ‘실험의 시작’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챕터에는 구본창과 오형근의 작품이, ‘개념미술과 사진’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챕터에는 박찬경과 양혜규의 작품이 소개된다. 그리고 세 번째 챕터 ‘현대미술과 퍼포먼스, 그리고 사진’에서는 김수자, 정연두, 최재은의 작품이 전시되며, 현대미술계에서 이미지의 변화를 소개하는 네 번째 챕터에서는 오형근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Koo Bohnchang, Hein-kuhn Oh, Park Chan-Kyong, Haegue Yang, Jae-Eun Choi,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PUBLIC TO PRIVATE: PHOTOGRAPHY IN KOREAN ART SCENE SINCE 1989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4 to July 24, 2016. Bringing together 60 artists, this large-scale exhibition is divided into 4 chapters, focusing on how photography that was rooted in realism after 1989 developed as a visual language expressing personal concepts and aesthetics. CHAPTER 1. Experiement Starts presents works from Koo Bohnchang and Hein-kuhn Oh, CHAPTER 2. Conceptual Launch displays works from Park Chan-Kyong and Haegue Yang, CHAPTER 3. Performance and site specificity in contemporary art exhibits works from Kimsooja, Yeondoo Jung, and Jae-Eun Choi, and CHAPTER 4. Exterior & interior landscape showcases works from Hein-kuhn Oh.

[Source from MMCA website]
 
 
 
14 구본창, 이수경, 이우환, 김수자,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에서 기획전 참여
April 27, 2016 ~ June 20, 2016

Yeesookyung, Translated Vase, 2015, size 105 x105x130(h) cm, ceramic shards, epoxy, 24k gold leaf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이수경 (b. 1963), 이우환 (b. 1936), 김수자 (b. 1957)
전시제목: 흙, 불, 혼 – 한국도자명품전 (Earth, Fire, Soul - Masterpieces of Korean Ceramics)
전시기간: 2016.04.27 – 2016.06.20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살롱 도네르 (Salon d’Honneur at the Grand Palais, Paris, France) 
웹사이트: http://www.grandpalais.fr/fr/evenement/la-terre-le-feu-et-lesprit 

구본창, 이수경, 이우환, 김수자는 프랑스 파리의 그랑 팔레 (Grand Palais)에서 개최되는 기획전 <흙, 불, 혼 – 한국도자명품전>에 참가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015-2016 한불상호교류의해를 맞아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고 한국 도자문화의 아름다움과 독창성을 소개하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하였다. 청자구룡형주자(국보 제96호) 등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도자유물부터 현대작가들이 재해석한 도자 작품들에 이르기까지 약 300여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 구본창은 <Vessel (NM 05)>등 세 점을, 이수경은 <번역된 도자기>작품을 출품하며 김수자는 <Aire de Tierra / Air of Earth>작품을 선보인다. 해당 전시는 7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러시아 에르미타주 박물관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Koo Bohnchang, Yeesookyung, Lee Ufan, and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Earth, Fire, Soul - Masterpieces of Korean Ceramics at the Grand Palais in Paris, France. In celebration of the 2015-2016 France-Korea Year,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has planned this exhibition to display the beauty and originality of Korean ceramic culture, and furthermore encourage the cultural exchange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exhibition will include 300 works from the collection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ranging from ceramic antiquities such as the Celadon Ewer in the Shape of a Turtle-dragon (Korean National Treasure 96), to ceramic reinterpretations by contemporary artists. Koo Bohnchang presents three artworks including White Vessels (NM 05), Yeesookyung her Translated Vase, and Kimsooja shows Aire de Tierra / Air of Earth. From July 29 to November 6, 2016, this exhibition will travel to The State Hermitage Museum in Russia. 

[Source from 2015-2016 Korea-France Year website]
 
 
15 구본창, 프랑스 파리 국립 기메 동양 미술관에서 소장품전 <Orient / Asie - aller / retour> 참가
April 13, 2016 ~ June 27, 2016

Bohnchang KOO, Vessel, 2004-2011,
Épreuves modernes sur papier gampi, Achats 2015, AP14474, © DR - MNAAG


전시작가: Koo Bohnchang (Korean, 1953)
전시제목: Orient / Asie - aller / retour 
전시기간: 2016.04.13 - 2016.06.27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국립 기메 동양 미술관 (Guimet Museum)
웹사이트: http://www.guimet.fr/fr/expositions/expositions-a-venir/cat.listevents/2016/02/18/-

국제갤러리 구본창의 작품이 4월 13일부터 6월 27일까지 프랑스 파리의 국립 기메 동양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소장품전 <Orient / Asie - aller / retour>에 전시된다. 2001년 재개관 이후 처음으로 미술관이 소장한 사진 작품 156점을 한 자리에 선보이는 전시로써 19세기부터 현재까지 동서양을 아우르는 사진작품들을 전시한다. 사진을 통해 시공간 여행을 하는 것처럼, 그리스부터 이집트, 아프가니스탄, 일본, 한국 등을 담은 사진들은 사라진 풍경과 중요한 사건들을 담아낸 역사적인 기록들이자 동서양의 문화가 융합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매개체이다. 본 전시는 이어 기메 미술관에 작품을 기부한 마크 리부와, 미술관에 소장된 도자기를 촬영한 구본창의 <Vessel> 시리즈 등 대표적인 현대사진작가들의 작품도 선보인다.

Koo Bohnchang’s works will be exhibited in Orient / Asie – aller / retour at the Guimet Museum in Paris, France from April 13 – June 27, 2016. This is the first exhibition presenting photography works from the museum’s collection since its reopening in 2001. Showing 156 works from the 19th century to the present, the photographs encompass the East to the West, creating a journey through time and space. From Greece, to Egypt, Afghanistan, Japan, and Korea, these photographs act as historical records and medium for the merging process of the cultures of the East and West by capturing vanished landscapes and vital happenings. This exhibition presents works major contemporary photographers, including artworks by Marc Riboud who donated his works to the Guimet, and Koo Bohnchang’s Vessel series where he photographed the museum’s ceramic collection. 

[Source from Guimet Museum website]
 
 
16 구본창, 프랑스 갤러리 카메라 옵스큐라에서 2인전 참가
March 31, 2016 ~ May 21, 2016


전시작가: Koo Bohnchang (Korean, 1953)
전시제목: Vies silencieuses
전시기간: 2016.03.31 – 2016.05.21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갤러리 카메라 옵스큐라 (Galerie Camera Obscura)
웹사이트: https://www.galeriecameraobscura.fr/

국제갤러리 구본창은 3월 31일부터 5월 21일까지 프랑스 파리의 갤러리 카메라 옵스큐라에서 2인전 을 갖는다. 본 전시의 제목은 정물화의 영문 표기인 ‘Still Life’를 불어로 직역한 단어에서 차용하였으며, 미술사에서 오랜 역사를 지닌 ‘정물’을 주제로 다양한 일상 사물들을 사진에 담은 구본창과 이탈리아 출신의 작가 스테파노 비앙키 (Stefano Bianchi)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비앙키는 모란디와 유사한 분위기로 정물을 촬영한 작품을 소개한다. 생활에 밀접한 병, 그릇 등을 촬영한 사진작품으로 한국 도자의 미감을 보여주는 구본창은 <곱돌>시리즈와 <백자>시리즈를 전시하며, 오는 14일에 열리는 ‘작가와의 만남’에 참석할 예정이다.

Koo Bohnchang will participate in the two-person photography exhibition Vies silencieuses at the Gallerie Camera Obscura in Paris, France from March 31 to May 21, 2016. The title is the literal translation in French of the English phase “still life.” Italy-born Stefano Bianchi will display photographic works of still objects, similar in mood to the works of Giorgio Morandi. Koo Bohnchang will delight us with his Gobdol and Baekja series, works displaying the beauty of Korean ceramics used in daily life such as jars and bowls. Koo will participate in the artist talk held on April 14, 2016.

[Source from Galerie Camera Obscura website]
 
 
17 구본창,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미술부문 수상
December 00, 2015 ~ December 00, 2015


작 가 명: Koo Bohnchang (Korean, 1953)
수상내용: 2015 문화예술발전 유공자 대한민국문화예술상
훈     격: 대통령상
수상부문: 미술
웹사이트: http://www.mcst.go.kr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문화예술발전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2015년 제47회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구본창은 “사진작가이며 교수 및 기획자로서 국내외에서 전방위적 사진전문성 개발과 후학 양성에 힘써오면서 한국 사진예술의 질적 수준과 국제적 위상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가 발표한 ‘2015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 총 32명 중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의 미술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Koo Bohnchang has been selected as a recipient of the 47th Republic of Korea Culture and Arts Award as a 2015 Person of Merit, Development of Culture and Arts citation. Koo received his recognition “as a photographer, professor, and producer has contributed greatly to the multi-directional development of professional photography and the fostered the next generation thus improving the quality of Korean art photography and its international reputation”. Koo Bohnchang, awarded for the Arts sector, was listed as one of the thirty-two recipients awarded the 2015 Person of Merit, Development of Culture and Arts citation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Minister Kim Jongdeok).

[Source from MCST website]
 
 
18 구본창, 리움에서 그룹전 <한국건축예찬-땅의 깨달음> 참여
November 19, 2015 ~ February 06, 2016

구본창, 통도사
사진: 리움 제공


참여작가: Koo Bohnchang (Korean, 1953)
전시제목: 한국건축예찬-땅의 깨달음
전시기간: 2015.11.19 – 2016.02.06
전시기관: 리움 삼성미술관
웹사이트: http://leeum.samsungfoundation.org/html/exhibition/main_view.asp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11월 19일부터 내년 2월 6일까지 리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한국건축예찬-땅의 깨달음>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전통문화진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해 온 사진집 발간과 연계된 전시로, 구본창을 포함한 원로 및 중진, 중견 사진작가 6명이 한국의 대표적 사찰, 궁궐, 민가 등을 기록한 건축사진과 건축물과 연관된 옛 지도와 그림, 유물과 모형들이 함께 전시된다. 전시는 1부 침묵과 장엄의 세계, 2부 터의 경영, 질서의 건축, 3부 삶과 어울림의 공간으로 구성되며, 구본창은 한국인의 종교관, 정신세계가 투영된 주요 불교사찰과 유교문화를 잘 드러내는 왕실의 사당인 종료에 대해 다뤄진 1부에 ‘통도사’ 사진을 출품한다.

Koo Bohnchang participates in A Homage to Korean Architecture: Wisdom of the Earth at Leeum Samsung Museum of Art from November 19, 2015 to February 6, 2016. The group exhibition is held in conjunction with the publication of a photographic collection of Korean architecture as part of the Samsung Foundation’s efforts for promoting Korea's traditional culture. The exhibition features photographs of royal palaces, Buddhist temples, and traditional houses taken by six prominent Korean photographers. Koo Bohnchang presents his work titled Tongdosa in the first part of the exhibition which focuses on representative Buddhist temples that reflect the religious views and spiritual world of Koreans.

<Source: Leeum website>
 
 
19 구본창, 이도갤러리에서 <백자의 시간, 사진의 시간> 특별전 개최
November 05, 2015 ~ November 27, 2015


참여작가: Koo Bohnchang (Korean, 1953)
전시제목: 구본창 사진전 - 白磁, White Vessels
전시기관: 이도갤러리
전시기간: 2015.11.5 – 11.27
웹사이트: http://www.yido.kr/new3/gallery/gallery02.php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은 이도갤러리에서 11월 5일부터 11월 27일까지 <구본창 사진전 - 白磁, White Vessels>을 갖는다. 이 전시는 이도 출판사업부에서 발행하는 동명의 사진집 『白磁, White Vessels』에 수록된 백자시리즈 중 작가의 작품 세계를 대표하는 작품 30여 점을 선별하여 전시하는 기념 특별전이다. 구본창은 전시와 사진집 발간을 통해 조선 백자를 조명하고 도자기가 현대의 생활문화 속에 어떻게 스며들어있는지 선보일 예정이다.

Koo Bohnchang holds his exhibition White Vessels at Yido Gallery form November 5th to November 27th, in conjunction with the publication of the photobook White Vessels by Yido Press. This special exhibition will present about 30 representative works from his Vessels series which are also included in the book. Through the exhibition and photobook Koo spotlights Joseon white porcelain and shows how ceramics have permeated in our modern life culture.

<Source from Yido website>
 
 
20 조선백자의 혼을 담다
September 15, 2015 ~ November 14, 2015


전시작가: 구본창 Koo Bohnchang (Korean, 1953)
전시제목: 조선백자의 혼을 담다
전시기간: 2015.09.15 – 2015.11.14
전시기관: 혜곡최순우기념관
웹사이트: http://www.nt-heritage.org/board/content.asp?tb=inno_1&page=&num=180
 

구본창은 9월 15일부터 11월 14일까지 혜곡최순우기념관(최순우 옛집)에서 ‘구본창·이승희, 조선백자의 혼을 담다’ 전에 참여한다. 혜곡최순우기념관은 국립중앙박물관 관장을 지낸 최순우(1916~1984)의 성북동 자택을 복원한 한옥으로 시민문화유산 1호로 지정해 내셔널트스러트 문화유산기금에서 관리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구본창은 조선백자의 본질과 아름다움을 독창적인 사진적 해법으로 풀어낸 백자 연작 15점을 출품하여 선보일 예정이다.
 
Koo Bohnchang will be participating in the "Koo Bohnchang · Lee Seung Hee, Embodying the Spirit of Joseon White Porcelain" exhibition at Hyegok Choi Sunu Memorial Hall (Choi Sunu House) opening September 15th to November 14th. A former director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Choi Sunu's (1916~1984) Hanok (traditional Korean-style home) Seongbuk-dong home was restored into Hyegok Choi Sunu Memorial Hall. As the first designated Civic Cultural Heritage, it is managed by the National Trust Cultural Heritage Fund, Korea today. Koo Bohnchang will present a series of 15 white porcelain works representing the essence and beauty of Joseon white porcelain in his own photographic aesthetics.
 
 
21 구본창 모리미술관 “Simple Forms: Contemplating Beauty” 그룹전 참여
April 25, 2015 ~ July 05, 2015


전시작가: Koo Bohnchang (Korean, b.1953)
전시명: Simple Forms: Contemplating Beauty
전시기간: 2015.04.25 – 2015.07.05
전시장소: 일본 모리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ori.art.museum/english/contents/simple_forms/index.html
참여작가: Jean Arp, Constantin Brancusi, Olafur Eliasson, Anish Kapoor, Ellsworth Kelly, Koo Bohnchang, Lee Ufan, Robert Mapplethorpe, Henri Matisse, Gabriel Orozco, Pablo Picasso, and Henri Moore 등 56명
 
구본창은 일본 모리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Simple Forms: Contemplating Beauty>에 참여한다. 메츠 퐁피두 센터와 에르메스 재단이 모리미술관과 함께 주최하는 이 전시는 미술관의 재개장을 맞아 국경과 시대를 초월하여 ‘단순한 형태’의 미학을 보여주는 작품 130여 점을 9개의 구역으로 나누어 선보인다. 세 기관이 공동주최하는 첫 전시로써 장 아르프, 콘스탄틴 브랑쿠시, 아니쉬 카푸어, 엘스워스 켈리, 이우환 등 세계적인 작가들의 대표 작품들을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구본창의 <Vessel (OSK 01 BW)>는 단순하고 아름다운 형태의 예로써 전시된다.
 
Koo Bohnchang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Simple Forms: Contemplating Beauty in Mori Art Museum, Tokyo. Organized by Centre Pompidou-Mets and Fondation d’entreprise Hermès along with Mori Art Museum, this exhibition marks the reopening of Mori Art Museum following extensive refurbishment and brings together around 130 of the aesthetics of “simple forms” from around the world, and across the ages, presented in nine sections. It is the first joint exhibition by the three organizations, and many renowned artists’ works are presented, including those of Jean Arp, Constantin Brancusi, Olafur Eliasson, Anish Kapoor, Ellsworth Kelly, Lee Ufan, Robert Mapplethorpe, Henri Matisse, Gabriel Orozco, Pablo Picasso, and Henri Moore. Koo Bohnchang’s Vessel (OSK 01 BW) is shown as an example of simple and beautiful form. 
 
 
22 구본창, 정연두, <거짓말의 거짓말: 사진에 관하여> 그룹전 참여
April 23, 2015 ~ June 21, 2015


전시작가: Koo Bohnchang (Korean, b. 1953), Yeondoo Jung (Korean, b.1969)
전시명: 거짓말의 거짓말: 사진에 관하여
전시기간: 2015.04.23 – 2015.06.21
전시장소: 토탈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totalmuseum.org/exhibitions
참여작가: 구본창, 노순택, 문형민, 박진영, 백승우, 원성원, 정연두, 정희승, 외 9명
 
구본창과 정연두는 토탈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거짓말의 거짓말: 사진에 관하여>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사진은 거짓말을 하지 않을까?’라는 질문에서 출발, 매체로서의 사진이 지니는 의미와 그것이 현대미술에 끼친 영향에 대해 고찰하는 기회를 마련한다. 이 전시는 가장 실용적이고 현실적인 매체라고 여겨지는 사진이 어떻게 현실을 재구성하고 왜곡해왔는지에 대해 다큐멘터리, 일상공간, 조작 등의 주제들을 통해 다룬다. 그 중 구본창은 <비누> 시리즈 3점을 출품, 일상적인 사물을 낯설게 만드는 사진의 효과에 대해 이야기한다. 뿐만 아니라 상상력으로 현실적인 가상세계를 만들어 이미지의 주술적인 면을 탐구해 온 정연두는 <Drive in Theater> (2013) 연작을 선보여 실재와 환상을 넘나드는 사진의 이미지적 시간성에 대해 보여주고 있다.
 
Koo Bohnchang and Yeondoo Jung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Lies on Lies: On Photography> in Total Museum, Seoul. This exhibition begins from the question “Does photography never lie?” and explores the boundaries of photography as an art-making medium and its impact on contemporary art. Visitors can see how the photography, which has been known as the most correct medium to deliver reality, has reconstructed and distorted the reality, through various works that are curated with the keywords like documentary, ordinary space, and fabrication. Koo Bohnchang will discuss the effect of photo, defamiliarizing ordinary objects, with his Soap Series, while Yeondoo Jung will examine incantatory side of the image by fabricating realistic yet imaginary world through his recent work Drive in Theater (2013).  
 
 
23 구본창, “김대리 사진 사러 가는 날” 기획전 참여
April 21, 2015 ~ June 04, 2015


전시작가: Koo Bohnchang (Korean, b.1953)
전시명: 김대리 사진 사러 가는 날
전시기간: 2015.04.21 – 2015.06.04
전시장소: 아트스페이스 J
웹사이트: http://www.artspacej.com/sub/sub03_04.php?boardid=exhib&mode=view&idx=40&sk=&sw=&offset=
참여작가: 구본창, 김미경, 우종일, 이명호, 최건수, 황규태, Eric Johansson, Gabriela Huk, Götz Diergarten 외 12명
 
구본창은 아트스페이스 J에서 기획전 <김대리 사진 사러 가는 날>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생활 속의 예술 찾기’라는 주제로 국내외 유명 작가들의 작품 100여점을 소품전 형식으로 소개, 일반 대중들에게 예술 작품에 대한 문턱을 낮추고 컬렉션에 대한 다양한 접근을 제안한다. 구본창의 참여 작품으로는 일상에서 쓰다 남은 비누를 오브제로 변환, 미학적인 시점으로 귀결한 작품 <비누> 연작이 있다. 
 
Koo Bohnchang is participating in a group show A Day for Mr.Kim to Buy Photographs at Art Space J. The purpose of this exhibition is to provide an opportunity for the public to buy artworks at affordable prices. The theme of the exhibition is to find art within everyday life, and the participating artists include fifteen local and international artists. Koo Bonchang will present his Soap Series, which have transformed the soaps that we use every day into artistic objects.
 
 
 
24 구본창, “한국화의 경계, 한국화의 확장” 그룹전 참여
April 01, 2015 ~ April 30, 2015


전시작가: Koo Bohnchang (Korean, b.1953)
전시명: 한국화의 경계, 한국화의 확장 Beyond the Borders
전시기간: 2015.04.01 – 2015.04.30
전시장소: 문화역서울284 본관 1, 2층
웹사이트: https://www.seoul284.org/expo/
참여작가: 곽훈, 구본창, 김선두, 김선형, 김승영, 김종학, 김태호, 김호득, 나점수, 박병춘, 서정태,
송수련, 오숙환, 오태학, 우종택, 유근택, 이강소, 이재삼, 이종구, 이철주, 임택, 장상의, 정경화, 정현, 조환, 차기율, 함섭, 홍순주, 홍지윤
 
구본창은 문화역 서울 284에서 여는 2015년 첫 번째 기획전 <한국화의 경계, 한국화의 확장> 전에 참여한다. 한국 미술의 미래를 향한 도전이라는 주제로 4월 한 달간 열리는 이번 기획전에는 29명 작가의 회화, 사진, 설치, 영상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 120여 점이 전시 되며 한국인의 정체성 및 정서에 대해 고민한다.
금번 전시에서 구본창은 최근 제작된 백자 작품을 통해 한국인의 정서와 혼을 담아낸 아홉 점의 한지소형과 대형 백자 두 점이 포함된 11점의 <도자기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Koo Bohnchang is participating in Beyond Borders, an exhibition organized by Culture Station Seoul 284 for its first show of 2015. This temporary exhibition, running through the month of April with the theme of challenging the future of Korean art, shows approximately 120 works in various genres, such as painting, photography, installation and media art, and explores the identity and sentiment of Korean people. Koo Bohnchang will present 11 works from his Vessel Series including nine small archival prints and two large archival prints of white porcelains that embody Korean sentimentality and spirit. 
 
 
25 Koo Bohnchang: open-end 구본창, 밀라노 까를라 소짜니 갤러리에서 개인전
November 08, 2014 ~ January 01, 2015


전시작가: 구본창
전시제목: open-end
전시기간: 2014년 11월 8일 ? 2015년 1월 11일
전시기관: 10 Corso Como, 밀라노, 이탈리아
웹사이트: www.galleriacarlasozzani.org
전시개요: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작가는 밀라노 10 꼬르소꼬모에 위치한 까를라 소짜니 갤러리(Galleria Carla Sozzani)에서 전시를 가진다. 이번 전시를 통해 구본창 작가의 작품이 이탈리아에서 처음으로 선보이게 된다. 45점의 전시작품들은 구본창 작가의 대표 연작 <Vessels>, <White>, <Portraits of Time>, <Riverrun>, <Everyday Treasures>에서 선별된 것으로, 시간의 흐름과 그 덧없음, 문화적 유산의 부재 등에 대한 작가의 생각을 보여준다. 이와같은 구본창 작가만의 우아미는 한국적인 정서를 잘 나타낼 뿐 아니라, 보다 미묘한 현실 표현을 관찰할 수 있게끔 한다. 한국 사진계의 선구자로 알려진 구본창은 사진 작가뿐 아니라 교육자와 큐레이터로서 왕성하게 활동하면서, 한국 현대 사진을 전세계에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11월 8일부터 2015년 1월 11일까지 계속된다.
 
 
26 구본창, 제 13회 동강국제사진제 초대 및 동강사진박물관 전시
July 18, 2014 ~ September 21, 2014



전시작가: 구본창
전시장소: 동강사진박물관
전시명: 동강사진상 수상자전
전시기간: 2014년 7월 18일 ? 9월 21일
웹사이트: http://www.dgphotomuseum.com/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작가는 제 13회 동강사진상 수상자로서, 동강사진박물관에서 오는 7월 18일부터 전시를 가질 예정이다. 올해 2월 구본창 작가는 국내 최고 권위의 동강사진상을 수상하였는데, 이는 구본창 작가가 한국 사진의 예술적 역량을 세계에 알린 뛰어난 작가일 뿐 아니라 한국 사진계의 선배, 동료, 후학들의 작업을 해외에 알리고, 한국 사진의 국제화에 선구적으로 기여한 바가 높이 평가되었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에는 구본창 작가의 작업 중 동양적인 정서를 담아온 <백자>, <풍경>, <탈> 세 가지 주제의 작품이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백자 영상 작품을 포함하여 작품과 관련된 포스터, 엽서, 작품집 등도 함께 전시된다. 본 전시는 9월 21일까지 계속된다.
 
 
27 이수경, 구본창 SFO 뮤지엄 | 아시안 아트 뮤지엄 그룹전 참여
May 17, 2014 ~ February 22, 2015


전시작가: 구본창, 이수경 등 8명
전시기관: SFO Museum?and the Asian Art Museum
전시장소:?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 Terminal 3
전시명:?Dual Natures in Ceramics: Eight Contemporary Artists from Korea
전시기간: 2014년 5월 17일 ? 2015년 2월 22일
웹사이트:?http://www.asianart.org/collections/dual-natures-in-ceramics

국제갤러리의 구본창,?이수경 작가는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SFO)에서 개최되는?<도자에 마음을 담다?Dual Natures in Ceramics: Eight Contemporary Artists from Korea>?특별 전시에 참여한다.?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 선보이는 이번 전시에는 구본창,?이수경 작가를 포함?8명 작가들의 작품?75점이 소개된다.?한국 도자에 담겨 있는 오랜 전통과 교차하는 현대적 미감을 보여주고자 기획된 이번 전시에서 구본창 작가는 백자 사진 작품과 새롭게 제작한 백자 영상 작품을 전시하며,?이수경 작가는 도자 제작과정에서 생성된 파편들을 사용한?혁신적인 조각 작업들을 통해 전통적인 도자기의 개념을 작가만의 방식으로 해석하여 보여준다.?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제?3터미널을 통과하는 사람들이 관람할 수 있는 본 전시는 내년?2월22일까지 계속된다.?


The exhibition features 75 stunning contemporary artworks created by some of Korea’s most respected artists. Co-organized by?SFO Museum?and the Asian Art Museum,?Dual Natures in Ceramics: Eight Contemporary Artists from Korea?explores the?meaning and beauty of Korean ceramics in the 21st-century. While Korean ceramic art is rooted in tradition, the artists explore new concepts of interpretation, creating a dialogue between contemporary and traditional.?

Koo Bohnchang and Yeesookyung exemplify a new way of interpreting traditional Korean ceramics. Through photographs and video art (newly created for this exhibition), Koo reveals the organic qualities of Korean ceramics that have been overlooked or disregarded by our bare eyes. Yee utilizes and renders the superfluous aspect in ceramic production. Using abandoned ceramic shards, she translates the original concepts of ceramics into more innovative sculptural works that sometimes puzzle the viewers about the concept of ceramics as art in the twenty-first century.
?
The exhibition is located post-security and is only accessible to passengers ticketed for travel through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s Terminal 3. There is no charge to view the exhibition.
 
 
28 구본창,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그룹전 <코리안 뷰티> 참여
May 17, 2014 ~ September 28, 2014


전시작가: 이우환, 송현숙, 구본창, 배륭, 김광수, 김영수, 박노수, 사석원 등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전시명: 코리안 뷰티: 두 개의 자연
전시기간: 2014년 5월 17일 ? 9월 28일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구본창 작가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개최한 그룹전 <코리안 뷰티-두 개의 자연> 전시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7,100여점의 한국 현대미술 작품 중, 세상 모든 존재로서의 ‘자연’과 교감하며 독창적인 감성과 미감을 보여주는 회화, 한국화, 조각, 사진 등 117점이 소개된다. 고미술의 틀에 갇힌 ‘한국미’의 개념을 현대적 감성으로 풀어낸 이번 전시를 통해 관객들은 한국현대미술의 독자적인 특수성과 국제적인 보편성, 그리고 창조적 미의식의 단면을 조망할 수 있다. 해당 전시는 오는 9월 28일까지 계속된다.
 
 
29 Koo Bohnchang, Yeesookyung : Dual Natures in Ceramics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s Terminal 구본창, 이수경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작품 설치, SFO 및 아시아 아트 뮤지움과 협업
May 17, 2014 ~ February 22, 2015



전시작가: 구본창, 이수경 외 8명
전시기관: SFO Museum and the Asian Art Museum
전시장소: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 Terminal 3
전시 명: ?Dual Natures in Ceramics: Eight Contemporary Artists from Korea
전시기간: 2014.5. 17 ? 2015. 2. 22
웹사이트: http://www.asianart.org/collections/dual-natures-in-ceramics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이수경 작가는 샌프란시스코 아시안아트 뮤지엄(AAM)과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박물관(SFO)이 공동으로 기획하고 개최하는 특별 전시 <도자에 마음을 담다 Dual Natures in Ceramics: Eight Contemporary Artists from Korea>에 참여한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제 3터미널에서 선보이는 이번 전시에는 구본창, 이수경 작가를 포함 8명 작가들의 작품 75점이 소개된다. 한국 도자에 담겨 있는 오랜 전통과 교차하는 현대적 미감을 보여주고자 기획된 이번 전시에서 구본창 작가는 백자 사진 작품과 새롭게 제작한 백자 영상 작품을 전시하며, 이수경 작가는 도자 제작과정에서 생성된 파편들을 사용한 혁신적인 조각 작업들을 통해 전통적인 도자기의 개념을 작가만의 방식으로 해석하여 보여준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제 3터미널을 통과하는 사람들이 관람할 수 있는 본 전시는 내년 2월22일까지 계속된다.

The exhibition features 75 stunning contemporary artworks created by some of Korea’s most respected artists. Co-organized by SFO Museum and the Asian Art Museum, Dual Natures in Ceramics: Eight Contemporary Artists from Korea explores the meaning and beauty of Korean ceramics in the 21st-century through artworks by Kim Yik-yung, Koo Bohnchang, Lee Inchin, Lee Kang Hyo, Park Young Sook, Roe Kyung Jo, Yeesookyung and Yoon Kwang-cho. For these pioneering artists, creating ceramic art has become second nature. While Korean ceramic art is rooted in tradition, the artists explore new concepts of interpretation, creating a dialogue between contemporary and traditional.
The exhibition is located post-security and is only accessible to passengers ticketed for travel through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s Terminal 3. There is no charge to view the exhibition.
 
 
30 구본창, 서울미술관 <백자예찬: 미술, 백자를 품다> 그룹전 참여
April 18, 2014 ~ August 31, 2014


Vessel (HR 02-1), 2006, C-print, 124 x 154 cm


전시작가: 구본창, 강익중, 정창섭, 정상화, 박서보, 김환기, 박영숙 등 28명
전시기관: 서울미술관
전시명: 백자예찬: 미술, 백자를 품다
전시기간: 2014년 4월 18일 ? 8월 31일
웹사이트: http://www.seoulmuseum.org/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작가는 서울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백자예찬: 미술, 백자를 품다>에 참여한다. 우리 미술 속에 나타난 조선 백자의 흔적을 찾아보고, 그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하고자 마련된 이번 전시에는 전통 미감을 드러내는 백자 달항아리와 이를 소재로 한 근현대미술 작품, 그리고 백자의 숨결을 이어가고 있는 동시대 미술가들의 작품 및 현대 도예작품들이 소개된다. 이번 전시는 전통의 미학과 동시대의 미학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예술 경험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며, 8월 31일까지 이어진다.
 
 
31 구본창, 사진에세이 <공명의 시간을 담다> 출간
April 01, 2014 ~ April 01, 2014


제목: 공명의 시간을 담다
글, 사진: 구본창
총 페이지: 312쪽
발행일: 2014년 4월 1일
ISBN: 978-89-7059-732-4 (03810)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작가는 사진을 통해 인생을 관조하는 그의 통찰력과 작품들이 집대성된 인문적 사진 이야기인 <공명의 시간을 담다> 사진 에세이를 출간하였다. <공명의 시간을 담다>는 단순히 사진 작품집이나 자전적 이야기라는 한 가지 측면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예술가의 관점에서 작가가 바라보는 세상을 총체적으로 조명하였다. 이번 책 출간을 통해서 작은 인연을 소중히 여기며 화려한 것보다는 사라져 가는 작고 애틋한 것들에 대한 애정을 표현해 온 구본창 작가가 기록한 시간의 기억과, 그가 추구해 온 삶의 자세와 작품세계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32 구본창,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디지털 정보실 개관 기념 개인전
February 11, 2014 ~ May 31, 2014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디지털 정보실 3층
전시명: 구본창 아카이브: 18개의 전시
전시기간: 2014년 2월 11일 ? 5월 31일


국립현대미술관에서는 한국 현대미술 대표 작가의 자료를 수집하여 서비스하는 <한국 현대미술가 파일>을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분기별로 한 작가의 아카이브를 집중 조명하여 작가의 작업세계를 살펴보는 전시도 함께 마련되는데, 그 첫 전시로 구본창 작가의 아카이브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사진가가 아닌 ‘전시 기획자’로서의 작가 구본창에 주목하여 그가 제작하고 수집한 자료들을 통해 한국 현대사진사에서의 그의 역할을 재조명한다.?
 
 
33 구본창 작가,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ivorypress에서 개인전
November 21, 2013 ~ January 25, 2014


전시명: Slow Talk
전시기관: Ivorypress, Madrid, Spain
전시기간 : 2013년 11월 21일 ? 2014년 1월 25일
웹사이트 : www.ivorypress.com


구본창 작가는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아이보리프레스(ivorypress)에서 개인전 <Slow Talk>을 갖는다. 아이보리프레스는 하이테크 건축의 거장인 노만 포스터(Norman Foster)가 설계하고 그의 부인인 엘레나 포스터(Elena Ochoa Foster)가 운영하는 전시 공간이다. 이번 개인전은 작가의 스페인 첫 전시로서, 삶의 보이지 않는 장면들을 드러내는 고요하고 섬세한 순간들을 포착한 약 28점의 작품들이 소개된다. 전시 작품 중 하나인 <Ocean> 연작은 어둡고 고요한 대양의 전형적인 재현을 피하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단순히 보여주는 것 이상으로 삶을 묘사하여 보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본 전시는 11월 21일부터 내년 1월 25일까지 계속된다.?
 
 
34 구본창 작가, 갤러리 분도 개인전 개최 및 경기도자박물관 그룹전 참여
September 27, 2013 ~ October 26, 2013


(left) Portraits of Time 02, 1998, archival pigment print, 80 x 100 cm
(right) Vessel (HR 02-1), 2006, C-print, 123 x 154 cm


? 갤러리 분도 개인전
전시명: 표면의 해석
전시기관: 갤러리 분도, 대구
전시기간: 2013년 9월 27일 ? 10월 26일

? 경기도자박물관 그룹전
전시명: 2013 제 3회 한중 도자예술 교류전
전시기관: 경기도자박물관
전시기간: 2013년 9월 27일 ? 11월 17일
웹사이트: http://www.ggcm.or.kr/index.asp

국제갤러리 구본창 작가는 대구에 위치한 갤러리 분도에서 개인전 <표면의 해석>을 갖는다. 갤러리 공간 확장 후 첫 선을 보이는 이번 전시에서는 인화지를 하나하나 바느질로 엮어서 이어 붙인 <In The Beginning> 시리즈를 비롯하여, 작가를 대표하는 40여 작품이 선보인다. 본 전시는 10월 26일까지 계속된다.
또한 동일한 날, 구본창 작가는 올해로 3회째를 맞는 <2013 제 3회 한중 도자예술 교류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과 중국 작가들의 도자와 사진작품 180여 점을 소개하며, 조선 백자 및 중국 경덕진 백자의 전통과 현대적 재해석을 통해 한국과 중국의 도자예술 교류를 강화하고자 한다. 본 전시는 11월 17일까지 계속된다.
 
 
35 구본창, 오형근 작가 전시 참여 Koo Bohnchang and Hein Kuhn Oh to participate in
August 31, 2013 ~ September 22, 2013


Hein Kuhn Oh
Ye-ji Jeong, age 17, 2003
Pigment on glossy paper
115X 81cm

전시명 : <ON KOREA ? 실크로드의 저편> ON KOREA ? Beyond the Silk Road
참여작가 : 구본창, 오형근, 강운구, 김중만, 박종우, 서헌강, 육명심, 이갑철
기간 : 2013년 8월 31일 - 9월 22일
장소 : 이스탄불 탁심공화국 갤러리(Taksim Republic Art Gallery)
기획 : 석재현(대구미래대학교 교수)
주관 : 이스탄불-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3 조직위원회, 대구사진문화연구소
http://www.istanbul-gyeongju.com/ko/

국제갤러리 구본창, 오형근 작가는 2013년 터키 이스탄불에서 개최되는 '이스탄불-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3'의 일환인 기획전 <ON KOREA ? 실크로드의 저편>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한국의 아름다움을 현대적 감각으로 표현한 8인의 사진작가의 180여 점의 작품으로 구성되었으며, 한국과 경북, 천년 고도 경주의 정신과 문화, 유적뿐만 아니라 한국인들의 모습들을 담은 인물사진, 21세기 유일한 분단국가를 상징하는 DMZ를 촬영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36 국제갤러리 구본창 작가, 제희 갤러리 개인전
June 14, 2013 ~ July 07, 2013


전시작가: 구본창
전시제목: 풍경의 해석
전시기관: 제희갤러리
전시기간: 2013년 6월 14일 – 7월 7일
웹사이트: http://blog.naver.com/jh_gallery

국제갤러리 구본창 작가는 광주에 위치한 제희갤러리에서 <풍경의 해석> 초대전시를 갖는다. 이번 전시는 남종화의 일필 일획을 보는 듯한 금강산과 소나무를 모티브로, 구본창 작가의 풍경 사진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금강산>, <소나무>, <경복궁> 등 전시 작품들은 마치 몽롱한 한 폭의 동양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해당 전시는 7월 7일까지 계속된다.
 
 
37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작가, 류가헌 특별 전시
March 05, 2013 ~ March 17, 2013


전시작가: 구본창
전시기관: 류가헌
전시명: 사진가 구본창의 행복한 기억
전시기간: 2013년 3월 5일 – 3월 17일
웹사이트: http://www.ryugaheon.com

국제갤러리의 구본창 작가는 통의동에 위치한 류가헌에서 특별전시 <사진가 구본창의 행복한 기억>을 갖는다. 이번 전시는 구본창 작가의 환갑과 데뷔 30주년을 기념하여 제자들이 기획, 준비한 것으로 작가의 작품이 아닌, 작가가 직접 수집한 사진작품들과 작가와 인연을 맺은 동료·선후배·스승·제자들의 서신이 소개된다. 구본창 작가는 이들 사진과 편지들로 이어진 인연들이 사진을 계속하고 사진가로서의 삶을 지탱하게끔 했다고 언급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가 사진을 찍게 된 맥락과 사진사가 되기까지의 과정, 작가로서의 시선을 깊이 있게 들여다 볼 수 있다.
 
 
38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 구본창, 트렁크 갤러리 개인전
October 28, 2011 ~ November 24, 2011


Koo Bohnchang
Snow 2011 1
Archival pigment print


전시명: 제주 풍경 Snow, Jeju Island
전시기관: 트렁크 갤러리
전시기간: 2011년 10월 28일 ? 11월 24일
개관시간: 월-토 (10:30 am ? 7:00 pm) / 일요일 휴관
웹사이트: http://www.trunkgallery.com/
담당자: 박지선 (02-3210-9818)

전시개요: 국제 갤러리 전속 작가인 구본창 작가가 올해 3월 국제갤러리 개인전에 이어 오는 10월 28일 트렁크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이번 전시에서는 구본창 작가가 그동안 보여주었던 <화이트>, <시간의 그림>, <자연의 연필> 등 섬세하고 밝은 계열의 풍경을 탈피하여 강한 흑백으로 구성된 화면을 보여준다. 컬러 사진이지만 흑백 톤으로 보이는 추상적인 형태들은 익숙한 제주도의 화산암들을 전혀 다른 새로운 형상으로 보여주고, 보는 이를 현실이 아닌 새로운 풍경으로 안내한다. 이번 개인전에 소개되는 작품들은 해변의 풍경이 마치 하늘에서 바라본 땅의 풍경처럼 보여 보는 이들에게 새로운 감동을 자아내게 할 것이다.
 
 
39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구본창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 그룹전
September 16, 2011 ~ January 08, 2012


Vessel (HA 05-1)
2005
C-print
154 x 123 cm


* 전시제목: 흙으로 시를 빚다 Poetry in Clay
* 전시장소: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 Asian Art Museum of Sanfrancisco
* 전시기간: 2011년9월16일 ? 2012년1월8일
* 개관시간: 화-일 10:00am ? 5:00pm (목요일: 10:00am ? 9:00pm / 월요일 휴관)
* 웹사이트: http://www.asianart.org/

* 전시개요: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Asian Art Museum)은 파격미와 현대성을 겸비한 조선시대의 분청사기 특별전을 개최한다. <흙으로 시를 빚다> 전시는 국제적, 현대적 맥락에서 한국의 분청사기를 재해석하고자, 일본 도자기와 한국 현대 작품들을 전통 분청사기와 함께 전시한다. 20세기 한국사회의 빠르고 급격한 변화 속에서 한국의 예술가와 이론가들은 전통과 근대화의 균형점을 찾기 위해 고심하였다. 이번 <흙으로 시를 빚다>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옛 예술품에서 ‘한국적’인 것을 찾고, 전통 도자기의 여러 측면을 다양한 방법으로 재해석하고 재현하였다. 국제갤러리 전속작가인 구본창 작가의 사진은 한국 도자기, 특히 백자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안한다. 구본창 작가의 사진/ 회화 작품들은 도자기들의 정제된 아름다움을 강조하면서도 그 속내를 드러내 숨겨진 내밀한 특성을 보여준다.
 
 
40 국제갤러리 전속작가 구본창 2인전
July 06, 2011 ~ August 22, 2011


구본창 Koo Bohnchang
Soap 20
2004
Archival pigment Print


전시제목: 책과 사물, 구본창 + 야마구치 노부히로 (Books & Objects, Koo Bohnchang + Yamaguchi Nobuhiro)
전시장소: 신세계 백화점 본점, 신세계 갤러리
전시기간: 2011년 7월 6일 ? 2011년 8월 22일
개관시간: 월요일-일요일 10:30am ? 8:00pm
웹사이트: http://department.shinsegae.com/culture/artcollection/artcollection01.jsp

신세계갤러리 본점에서는 <책과 사물: 구본창 + 야마구치 노부히로> 전시를 개최하였다. 이번 전시는 국제갤러리 전속 작가이자 한국 현대 사진을 대표하는 구본창 작가와 일본의 그래픽 디자이너인 야마구치 노부히로의 협업으로 이루어졌다. 구본창 작가의 비누 사진 시리즈와 야마구치 노부히로의 책, 그래픽 작업, 소품을 포함한 50여 점이 소개된다. 이번 전시에서 구본창 작가는 비누시리즈를 통해, 시간과 함께 그 생명을 다해가는 비누조각의 흔적을 보여주고, 일상에서 지나치기 쉬운 평범함과 시간, 그리고 삶의 기억을 되묻는다. 이번 전시는 평범하고 하찮게 여겨졌던 일상의 사물과 그 안에 담긴 삶의 기억을 되돌아보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41 제29회 화랑미술제
February 11, 2011 ~ February 14, 2011
일시 : 2011년 2월 11일-14일
장소 : COEX, HALL C
국제갤러리 부스 : K 23
참여작가 : Bill Viola, Anish Kapoor, Donald Judd, Anselm Reyle, Roni Horn, John Chamberlain, Candida Hofer, Julian Opie, 구본창, 최재은, 김홍주, 양혜규, 정연두, 박미나, 이광호, 홍승혜, 센정



Donald Judd
Untitled
1985
Enameled aluminum
30 x 120 x 30 cm





Roni Horn
White Dickinson: THE STARS ARE NOT HEREDITARY
2006
Aluminum and solid cast plastic
2 x 2 x 56 1/8" / 5.08 x 5.08 142.5575 cm





Julian Opie
Jack walking
2007
LED wall mounted
Unique
229 x 110 x 12 cm





구본창
Vessel (HR 10-1 BW PL)
2006
Archival pigment print
106 x 85 cm
ed. 1/10





김홍주
Untitled
2010
Acrylic on canvas
40 x 32cm





센 정
Red head girl
2009
Oil on canvas
150 x 130 cm
 
 
42 경계에서 (On the Line) - 6.25전쟁 60주년 기념사진전
June 25, 2010 ~ August 20, 2010

경계에서 (On the Line)
6.25전쟁 60주년 기념사진전
2010년 6월 25일 – 8월 20일
참여작가 : 주명덕, 강운구, 구본창, 최광호, 이갑철, 오형근, 고명근, 난다, 원성원, 백승우
장소 : 대림미술관 ( www.daelimmuseum.org )
전시감독 : 신수진


주명덕, 강운구, 구본창, 오형근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사진작가 10인이 참여한 이 프로젝트는 6.25 전쟁의 흔적을 찾아 전국에 산재한 전쟁 당시 주요 전적지와 전후 세대의 모습, 전쟁의 아픔과 같은 심리적 화두를 사진예술로 기록하고 해석한 최초의 시도이다.
이번 전시는 각 작가들만의 개성 넘치는 시각과 다양한 표현 방법을 보여주는 작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본 전시는 6.25 전쟁이 만든 한반도의 현재 모습과 이를 해석하는 10인 작가들의 고유한 시선을 확인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
 
 
43 평범한 아름다움: 한국 백자와 구본창 사진전
June 19, 2010 ~ September 26, 2010


전시제목 : 평범한 아름다움: 한국 백자와 구본창 사진전
Plain Beauty : Korean White Porcelain / Photographs by Bohnchang Koo
장소 : 필라델피아 미술관 (Philadelphia Museum of Art - Levy Gallery)
전시기간 : 2010년 6월 19일 - 9월 26일
개장시간 : 화요일 - 일요일 10 am - 5 pm, 휴관일: 매주 월요일, 7월 4일
웹사이트 : http://www.philamuseum.org/exhibitions/388.html

구본창 작가가 2006년 발표한 백자 시리즈는 해외 박물관으로부터 중국과 일본 도자기에 대한 편중된 관심에서 벗어나, 한국 도자기에 좀 더 관심을 기울이게 한 특별한 전시로 평가 받았다. 이러한 관심은 2007년도 큐슈 국립박물관의 조선 백자전에 사진 작업, 대영박물관의 달항아리전으로 이어졌으며 이번 미국 동부의 권위있는 미술관인 필라델피아미술관에서 전시를 하게 되는 계기로 이어졌다. 그의 작업은 단순한 사진 작업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국내외에 조선 도자기에 대한 인식을 다시 부각시킨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구본창은 전세계 5개국 13개 박물관을 돌며 조선 백자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담아내었다. 흡사 여인의 피부결을 연상시키는 핑크빛과 선비의 기개를 담은 흑백톤으로 표현된 백자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마치 초상화를 보는듯한 느낌을 준다.




Vessel (EW 05)
2005
C-print
오리지널 백자 소장처: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 서울





Vessel (JM 11)
2006
C-print
오리지널 백자 소장처: 일본 민예관, 도쿄





Vessel (OSK 38 BW)
2005
Archival pigment print
오리지널 백자 소장처: 오사카 시립동양도자미술관, 오사카
 
 
44 만 레이와 그의 친구들의 사진 展
(Man Ray’s Photography & His Heritage)

June 16, 2010 ~ August 15, 2010

구본창, 잃어버린 천국, Lost Paradise, 1992, 포토그램, 각 50x60cm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1층
http://seoulmoa.seoul.go.kr/kor/exhibitions/exhibitionsView.jsp?seq=171
2010-06-16 ~ 2010-08-15
참여작가 : 만 레이, 오형근, 구본창 외 총 47명


<만 레이와 그의 친구들의 사진> 展은 만 레이의 선구적 역할을 통해 오늘날 시각예술의 대표 장르로 손꼽히는 사진 분야의 예술적 위업을 돌아보기 위한 것으로, 만 레이의 예술사진과 그의 예술정신에 수혜를 입고 사진 표현의 가능성을 더욱 발전시킨 국내외 현대 예술가들 47 명의 공헌을 확인해보는 자리가 되고자 한다.

● 만 레이(Man Ray, 1890~1976)는 사진이 산업적, 혹은 과학적인 기록의 도구이거나 광고와 언론과 결합한 르포르타주의 수단으로 인식되던 시기에 전혀 새로운 예술의 영역으로 끌어올려 사진 예술의 장을 연 장본인이다.
한 세기 전, 뉴욕 다다와 파리 초현실주의 운동의 핵심 인물로 활동했던 미국인 예술가, 만 레이는 회화와 조각만이 시각 예술의 매체라는 고정관념을 깨뜨리고 예술과는 대척되었던 사진 분야를 독립된 예술 매체로 격상시킨 업적을 낳았다.
특히, 가공과 연출, 이중인화, 리터치 등과 같은 사진 고유의 기법에서 예술 표현의 가능성을 실험하고자 했던 만 레이의 개척자적 시각으로부터 사진이 새로운 현실, 현실 밖의 현실, 보이지 않는 현실을 드러내기 위한 충분한 표현적 도구임에 동조했던 수많은 사진예술가들의 정교한 시도들을 감상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