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Chung Sang-Hwa
(Korean, 1932)
 
Introduction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Chung Sang-Hwa (b. 1932)
© Chung Sang-Hwa
Photo: Yves Bresson, Le Muse?e d'Art Moderne Saint-Etienne Me?tropole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Chung Sang-Hwa's work uses the physicality of materials and emphasizes repetition as a basic rule that follows an identical repetitive process. The artist composes a base layer with zinc primer on canvas then folds the dry canvas at regular intervals and removes the fragments of paint from the cracked lines, subsequently filling these voids with acrylic paint. These cracked lines along the canvas create a unique void that allows the audience to see through the layers, past their characteristic depths and into the spiritual essence of the work, thereby realizing a space for healing within the canvas.
Having lived in Paris and Japan after completing his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Chung Sang-Hwa's work is internationally recognized beyond his native Korea. The artist was the subject of a major restrospective at the Musée d’Art Moderne de Saint-Étienne Métropole in 2011. He has also been widely exhibited in group exhibitions including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in collaboration with the Boghossian Foundation, Brussels (2016), Dansaekhwa, an official Collateral Event in the 56th Venice Biennale (2015),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2012), Qi is Full, the inaugural exhibition of Daegu Art Museum (2011), A Look at Contemporary Art at Wooya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Gyeongju (2009), Voyage Sentimental, MEDITATIONS Biennale, Pozna? (2008), Korean Monochromism: Methods, Ideas and Spirits at the Busan Museum of Art (1998), the 12th Bienal de São Paulo (1973), and the 9th Bienal de São Paulo (1967).

정상화의 작품은 매체의 물성을 활용, 철저한 규칙에 따라 동일한 과정을 되풀이하는 반복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그의 작업은 고령토를 캔버스에 발라 초벌을 완성한 후, 캔버스를 규칙적인 간격으로 접어 균열을 만들고, 갈라진 경계를 따라 고령토를 떼어내어 얻은 움푹한 빈 공간을 아크릴 물감으로 메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그 결과 캔버스의 균열을 따라 본질을 꿰뚫는 듯한 독특한 공간이 형성되는데, 작가는 이 균열을 특유의 멋과 깊이로 치환하는 동시에 작품 속 치유의 공간을 구현한다.
정상화는 한국뿐 아니라 프랑스와 일본에도 널리 알려져 있다. 2011년 프랑스 생테티엔 메트로폴 현대미술관에서 대규모 회고전을 가졌으며, 최근 전시로는 2016년 벨기에 보고시안 재단에서 연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특별전, 2015년 제56회 베니스 비엔날레의 병행전시로 열린 《단색화》전, 2012년 국립현대미술관 《한국의 단색화》전, 2011년 대구미술관 개관전 《기가 차다》전, 2009년 경주 아트선재미술관 《현대미술의 단면》전, 2008년 폴란드 포즈난의 미디에이션 비엔날레, 1998년 부산 시립미술관 《한국단색회화의 이념과 정신》전, 1973년 제12회 상파울루 비엔날레, 1967년 제9회 상파울루 비엔날레 등이 있다.